Толковый словарь корейского языка

До загрузки: 30 сек.



Благодарим, что скачиваете у нас :)

Если, что - то:

  • Поделится ссылкой:
  • Документ найден в свободном доступе.
  • Загрузка документа - бесплатна.
  • Если нарушены ваши права, свяжитесь с нами.
Формат: pdf
Найдено: 24.09.2020
Добавлено: 07.10.2020
Размер: 4.85 Мб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大 渚 中 學 校
국어교과연구회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 -
♣ 차 례 ♣
1. 가게 ···················································· 17
2. 가관 ( 可觀 ) 이다 ································· 17
3. 가라오케 ············································ 17
4. 가루지기 ············································ 18
5. 가마니 ················································ 18
6. 가시나 ················································ 18
7. 가을 ···················································· 19
8. 가재걸음 ············································ 19
9. 가차 ( 假借 ) 없다 ································· 19
10. 가책 ( 呵責 ) ······································· 20
11. 가톨릭 (Catholic) ···························· 20
12. 각광 ( 脚光 ) ······································· 21
13. 각다귀판 ·········································· 21
14. 각색 ( 脚色 ) ······································· 21
15. 각축 ( 角逐 ) ······································· 21
16. 간담 ( 肝膽 ) 이 서늘하다 ················· 22
17. 간도 ( 間島 ) ······································· 22
18. 간발 ( 間髮 ) 의 차이 ························· 23
19. 간이 부었다 ···································· 23
20. 갈등 ( 葛藤 ) ······································· 23
21. 갈￿살 ·········································· 23
22. 갈모 형제 ( 兄弟 ) 라 ························· 24
23. 감감소식 (- 消息 ) ····························· 24
24. 감로수 ( 甘露水 ) ······························· 25
25. 감안 ( 勘案 ) 하다 ······························· 25
26. 감주 ( 甘酒 ) ······································· 25
27. 감질 ( 疳疾 ) 나다 ······························· 26
28. 감쪽같다 ·········································· 26
29. 감투 ·················································· 26
30. 갑종근로소득세 ( 甲種勤勞所得稅 ) 27
31. 강 ( 江 ) ··············································· 27
32. 강강술래 ·········································· 27
33. 강남 ( 江南 ) 제비 ····························· 28
34. 강냉이 ·············································· 28
35. 강원도 ( 江原道 ) 포수 ····················· 29
36.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 ·················· 29
37. 개개다 ( 개기다 ) ······························· 29
38. 개나발 ·············································· 30
39. 개떡같다 ·········································· 30
40. 개안 ( 開眼 ) ······································· 30
41. 개차반 ·············································· 31
42. 개털 ·················································· 31
43. 개평 ·················································· 31
44. 객 ( 客 ) 쩍다 ······································· 31
45. 거덜이 나다 ···································· 32
46. 거마비 ( 車馬費 ) ······························· 32
47. 거사 ( 居士 ) ······································· 32
48. 건달 ( 乾達 ) ······································· 33
49. 걸신 ( 乞神 ) 들리다 ··························· 33
50. 게거품 ·············································· 34
51. 결초보은 ( 結草報恩 ) ······················· 34
52. 겻불 ·················································· 35
53. 경기도 ( 京畿道 ) ······························· 35
54. 경상도 ( 慶尙道 ) ······························· 35
55. 경 ( 鯨 ) 을 치다 ································· 36
56. 경종 ( 警鐘 ) ······································· 36
57. 곁에 있다 ········································ 36
58. 계간 ( 鷄姦 ) ······································· 36
59. 계란 지단 ( 鷄蛋 ) ····························· 37
60. 계륵 ( 鷄肋 ) ······································· 37
61. 고과 ( 考課 ) ······································· 38
62. 고구마 ·············································· 38
63. 고군분투 ( 孤軍奮鬪 ) ······················· 38
64. 고데 ( こて ) ······································· 39
65. 고려 ( 高麗 ) ······································· 39
66. 고린내 ·············································· 39
67. 고릴라 ·············································· 40
68. 고명딸 ·············································· 40
69. 고무적 ( 鼓舞的 ) ······························· 40
70. 고문관 ·············································· 40
71. 고바이 ( こうばい ) ··························· 41
72. 고뿔 ·················································· 41
73. 고수레 ·············································· 41
74. 고수부지 ( 高水敷地 ) ······················· 42
75. 고자 ( 鼓子 ) ······································· 42
76. 고주망태 ·········································· 43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 -
77. 고추 ·················································· 43
78. 고취 ( 鼓吹 ) ······································· 43
79. 고희 ( 古稀 ) ······································· 43
80. 곤색 ·················································· 44
81. 곤조 ·················································· 44
82. 곤죽 ·················································· 44
83. 골로 가다 ········································ 45
84. 골백번 (- 百番 ) ································· 45
85. 골탕먹다 ·········································· 45
86. 곱살이 끼다 ···································· 45
87. 공 (Gong) ········································· 46
88. 공갈 ( 恐喝 ) ······································· 46
89. 공룡 ( 恐龍 ) ······································· 46
90. 공부 ( 工夫 ) ······································· 47
91. 공수표 ( 空手票 ) ······························· 47
92. 공염불 ( 空念佛 ) ······························· 47
93. 공장 ( 工場 ) 부지 ( 敷地 ) ·················· 47
94. 공주 ( 公主 ) ······································· 48
95. 공해 ( 公害 ) ······································· 48
96. 공화국 ( 共和國 ) ······························· 49
97. 관건 ( 關鍵 ) ······································· 49
98. 관계 ( 關係 ) ······································· 49
99. 관동 ( 關東 )/ 관서 ( 關西 )/ 관북 ( 關北 ) 50
100. 관망 ( 觀望 ) ····································· 50
101. 관자 ( 貫子 ) 놀이 ····························· 50
102. 괄괄하다 ········································ 51
103. 괜찮다 ············································ 51
104. 괴발개발 ( 개발새발 ) ····················· 51
105. 교편 ( 敎鞭 ) ····································· 52
106. 교포 ( 僑胞 )/ 동포 ( 同胞 ) ················ 52
107. 교활 ( 狡猾 ) ····································· 52
108. 구년묵이 ( 구닥다리 ) ····················· 53
109. 구두 ( くつ ) ····································· 53
110. 구라파 ( 歐羅巴 ) ····························· 53
111. 구락부 ( 俱樂部 ) ····························· 53
112. 구랍 ( 舊臘 ) ····································· 54
113. 구레나룻 ········································ 54
114. 구축함 ( 驅逐艦 ) ····························· 55
115. 국고 ( 國庫 ) ····································· 55
116. 국면 ( 局面 ) ····································· 55
117. 국민학교 ( 國民學校 ) ····················· 56
118. 국수 ( 國手 ) ····································· 56
119. 군 ( 君 ) ············································· 56
120. 군계백등 ( 群鷄一鶴 ) ····················· 57
121. 군불을 때다 ·································· 57
122. 굴레와 멍에 ·································· 57
123. 굴지 ( 屈指 ) ····································· 58
124. 궁형 ( 宮刑 ) ····································· 58
125. 귀감 ( 龜鑑 ) ····································· 58
126. 귀신 ( 鬼神 ) ····································· 59
127. 귀추 ( 歸趨 ) 가 주목 ( 注目 ) 된다 ···· 59
128. 귓전으로 듣다 ······························ 59
129. 균열 ( 龜裂 ) ····································· 60
130. 그녀 ················································ 60
131. 그로테스크 (Grotesque) ··············· 60
132. 그 정도면 약과 ···························· 61
133. 근사 ( 近似 ) 하다 ····························· 61
134. 금수강산 ( 錦繡江山 ) ····················· 61
135. 금백원 ( 金一封 ) ····························· 61
136. 금지옥엽 ( 金枝玉葉 ) ····················· 62
137. 기 ( 氣 ) 가 막히다 ··························· 62
138. 기간 ( 期間 ) 동안 ··························· 62
139. 기구 ( 崎嶇 ) 하다 ····························· 63
140. 기네스북 (Guinnes Book of
Records) ······································· 63
141. 기라성 ( 綺羅星 ) ····························· 63
142. 기린아 ( 麒麟兒 ) ····························· 64
143. 기별 ( 奇別 , 寄別 ) ·························· 64
144. 기우 ( 杞憂 ) ····································· 64
145. 기절 ( 氣絶 ) 하다 ····························· 65
146. 기지촌 ( 基地村 ) ····························· 65
147. 기초 ( 基礎 ) 가 약하다 ··················· 66
148. 기특 ( 奇特 ) 하다 ····························· 66
149. 기합 ( 氣合 ) 주다 ····························· 67
150. 긴가민가 ········································ 67
151. 길로틴 ············································ 67
152. 김치 ················································ 67
153. 까불다 ············································ 68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 -
154. 까치설 ············································ 68
155. 깍쟁이 ············································ 68
156. 깔치 ················································ 69
157. 깡통 ················································ 69
158. 깡패 ················································ 69
159. 깨가 쏟아진다 ······························ 70
160. 꺼벙하다 ········································ 70
161. 꼬드기다 ········································ 70
162. 꼬투리 ············································ 71
163. 꼭두각시 ········································ 71
164. 끈 떨어진 망석중 ························ 71
165. 나락 ( 奈落 , 那落 ) ·························· 71
166. 나리 ················································ 72
167. 나쁘다 ············································ 72
168. 나일론 (nylon) ······························· 72
169. 낙관 ( 落款 ) ····································· 73
170. 낙서 ( 落書 ) ····································· 73
171. 낙점 ( 落點 ) ····································· 73
172. 난마 ( 亂麻 ) ····································· 74
173. 난장 ( 亂場 ) 판 ································· 74
174. 남도 ( 南道 ) ····································· 74
175. 남방 ( 南方 ) ····································· 75
176. 남세스럽다 ···································· 75
177. 납득 ( 納得 ) 하다 ····························· 75
178. 낭만 ( 浪漫 ) ····································· 75
179. 낭패 ( 狼狽 ) ····································· 76
180. 내숭스럽다 ···································· 76
181. 내시 ( 內侍 ) ····································· 77
182. 냄비 ( なべ ) ····································· 77
183. 넋두리 ············································ 77
184. 넓이뛰기 ········································ 78
185. 넥타 ················································ 78
186. 넨장맞을 ········································ 78
187. 노가다 ( のかた ) ··························· 79
188. 노가리 까다 ·································· 79
189. 노골적 ( 露骨的 ) ····························· 79
190. 노다지 ············································ 79
191. 노동 1 호 ( 勞動 1 號 ) ························· 80
192. 노비 ( 奴婢 ) ····································· 80
193. 노파심 ( 老婆心 ) ····························· 81
194. 녹초가 되다 ·································· 81
195. 농성 ( 籠城 ) ····································· 81
196. 뇌까리다 ········································ 82
197. 누비다 ············································ 82
198. 누비옷 ············································ 82
199. 눈시울 ············································ 83
200. 늦깎이 ············································ 83
201. 다반사 ( 茶飯事 ) ····························· 83
202. 다방 ( 茶房 ) ····································· 84
203. 다시 (( たし ) 국물 ························· 84
204. 다쿠앙 ( たくあん ) ························· 84
205. 다크호스 ········································ 85
206. 닦달하다 ········································ 85
207. 단골집 ············································ 85
208. 단도리 ( 段取 ) ································· 86
209. 단도직입 ( 單刀直入 ) ····················· 86
210. 단말마 ( 斷末魔 ) ····························· 86
211. 단수정리 ( 端數整理 ) ····················· 87
212. 단전 ( 丹田 ) ····································· 87
213. 단출하다 ········································ 87
214. 담배 한 개비 ································ 88
215. 담배 한 보루 ( 紙 ) ························· 88
216. 답습 ( 踏襲 ) ····································· 88
217. 당 ( 唐 ) 나귀 ····································· 88
218. 대감 ( 大監 ) ····································· 89
219. 대수롭다 ········································ 89
220. 대원군 ( 大院君 ) ····························· 89
221. 대증요법 ( 對症療法 ) ····················· 90
222. 대책 ( 對策 ) ····································· 90
223. 대처승 ( 帶妻僧 ) ····························· 91
224. 대충 ················································ 91
225. 대폿집 ············································ 91
226. 대합실 ( 待合室 ) ····························· 92
227. 댕기풀이 ········································ 92
228. 덜미를 잡히다 ······························ 92
229. 덤터기를 쓰다 ······························ 92
230. 도 ( 刀 ) 와 검 ( 劍 ) ···························· 93
231. 도구 ( 道具 ) ····································· 93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 -
232. 도꼬리 ············································ 93
233. 도락 ( 道樂 ) ····································· 94
234. 도란스 ············································ 94
235. 도량 ( 道場 ) ····································· 94
236. 도로아미타불 ································ 95
237. 도마뱀 ············································ 95
238. 도무지 ············································ 96
239. 도탄 ( 塗炭 ) ····································· 96
240. 독불장군 ( 獨不將軍 ) ····················· 96
241. 독서삼매 ( 讀書三昧 ) ····················· 96
242. 돈 ···················································· 97
243. 돈까스 ············································ 97
244. 돈키호테 (Don Quixote) ············· 98
245. 돌팔이 ············································ 98
246. 동기간 ( 同氣間 ) ····························· 99
247. 동냥 ( 動鈴 ) ····································· 99
248. 동장군 ( 冬將軍 ) ····························· 99
249. 동티가 나다 ································ 100
250. 돼지 ·············································· 100
251. 되놈 ·············································· 100
252. 되바라지다 ·································· 101
253. 된서리 맞다 ································ 101
254. 두리뭉수리 ·································· 101
255. 두문불출 ( 杜門不出 ) ··················· 102
256. 뒤웅수럽다 ·································· 102
257. 뒷바라지 ······································ 102
258. 득도 ( 得度 ) ··································· 102
259. 들통나다 ······································ 103
260. 등골이 빠진다 ···························· 103
261. 등신 ( 等神 ) ··································· 103
262. 등용문 ( 登龍門 ) ··························· 104
263. 딴전보다 (- 피우다 , - 부리다 ) ··· 104
264. 딴죽걸다 ······································ 104
265. 땡잡다 ·········································· 105
266. 땡전 ·············································· 105
267. 떡 해 먹을 집안이다 ················ 105
268. 떼어논 당상 ( 堂上 ) ····················· 106
269. 뗑깡 ·············································· 106
270. 뚱딴지같다 ·································· 106
271. 랑데부 (rendez-vous) ················ 107
272. 레즈비언 ······································ 107
273. 레지 ·············································· 107
274. 로맨스 (romance) ························ 108
275. 로봇 (robot) ································· 108
276. 로비 ·············································· 108
277. 루즈 (rouge) ································· 109
278. 룸펜 (lumpen) ······························ 109
279. 린치 ·············································· 109
280. 마 ( 魔 ) 가 끼다 ····························· 110
281. 마누라 ·········································· 110
282. 마담 (madame) ···························· 110
283. 마마 ( 媽媽 ) ··································· 110
284. 마스코트 ······································ 111
285. 마지노선 ······································ 111
286. 마찬가지 ······································ 111
287. 마천루 ( 摩天樓 ) ··························· 112
288. 마호병 ·········································· 112
289. 막간 ( 幕間 ) 을 이용하다 ············· 112
290. 막둥이 ·········································· 112
291. 막론 ( 莫論 ) ··································· 113
292. 만두 ( 饅頭 ) ··································· 113
293. 민신창이 ( 滿身瘡痍 ) ··················· 113
294. 말세 ( 末世 ) ··································· 114
295. 말짱 도루묵이다 ························ 114
296. 말짱 황이다 ································ 114
297. 망나니 ·········································· 115
298. 망종 ( 亡種 ) ··································· 115
299. 맞장구치다 ·································· 115
300. 매머드 (mammoth) ····················· 116
301. 매무시 ·········································· 116
302. 맥 ( 脈 ) 적다 ··································· 116
303. 맨송맨송하다 ······························ 117
304. 먹통같다 ······································ 117
305. 멍텅구리 ······································ 117
306. 메뉴 (menu) ································· 118
307. 메리야스 (medias) ······················ 118
308. 메밀국수 ( 모밀국수 ) ··················· 118
309. 멱살을 잡다 ································ 119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 -
310. 면목 ( 面目 ) ··································· 119
311. 명당 ( 明堂 ) ··································· 119
312. 명색 ( 名色 ) ··································· 119
313. 명일 ( 明日 ) ··································· 120
314. 모내기 ·········································· 120
315. 모리배 ( 謀利輩 ) ··························· 121
316. 모범 ( 模範 ) ··································· 121
317. 모순 ( 矛盾 ) ··································· 121
318. 목적 ( 目的 ) ··································· 122
319. 무궁화 ( 無窮花 ) ··························· 122
320. 무꾸리 ·········································· 123
321. 무녀리 ·········································· 123
322. 무데뽀 ( 無鐵砲 ) ··························· 123
323. 무등 ( 舞童 ) 태우다 ····················· 124
324. 무릉도원 ( 武陵桃源 ) ··················· 124
325. 무명 ·············································· 124
326. 무산 ( 霧散 ) 되다 ··························· 125
327. 무쇠 ·············································· 125
328. 무진장 ( 無盡藏 ) ··························· 125
329. 문외한 ( 門外漢 ) ··························· 125
330. 물고 ( 物故 ) 를 내다 ····················· 126
331. 물레 ·············································· 126
332. 물레방아 ······································ 126
333. 미망인 ( 未亡人 ) ··························· 127
334. 미숫가루 ······································ 127
335. 미어지다 ······································ 128
336. 미역국을 먹다 ···························· 128
337. 미인계 ( 美人計 ) ··························· 128
338. 미주알고주알 ······························ 129
339. 민중 ( 民衆 ) ··································· 129
340. 밀랍인형 ( 蜜蠟人形 ) ··················· 129
341. 밀월 ( 蜜月 ) ··································· 130
342. 밑천 ·············································· 130
343. 바가지 ·········································· 130
344. 바가지를 긁다 ···························· 131
345. 바가지 썼다 ································ 131
346. 바늘방석 ······································ 132
347. 바보 ·············································· 132
348. 바이블 ·········································· 132
349. 바자 (bazaar) 회 ··························· 133
350. 바캉스 (vacance) ························ 133
351. 박사 ( 博士 ) ··································· 133
352. 박살 ( 撲殺 ) 내다 ··························· 134
353. 박수 ·············································· 134
354. 박차 ( 拍車 ) 를 가하다 ················· 134
355. 반죽이 좋다 ································ 135
356. 반지 ( 斑指 ) ··································· 135
357. 반추 ( 反芻 ) ··································· 135
358. 반풍수 집안 망친다 ·················· 136
359. 발목을 잡혔다 ···························· 136
360. 밤참 ·············································· 136
361. 방송 ( 放送 ) ··································· 137
362. 방편 ( 方便 ) ··································· 137
363. 배달민족 ( 倍達民族 ) ··················· 137
364. 배수진 ( 背水陣 ) ··························· 138
365. 배알이 꼬인다 ···························· 138
366. 배우 ( 俳優 ) ··································· 138
367. 배추 ·············································· 139
368. 백년하청 ( 百年河淸 ) ··················· 139
369. 백미 ( 白眉 ) ··································· 139
370. 백미러 ·········································· 140
371. 백병전 ( 白兵戰 ) ··························· 140
372. 백색 ( 白色 ) 테러 (terror) ············ 140
373. 백서 ( 白書 ) ··································· 141
374. 백성 ( 百姓 ) ··································· 141
375. 백수 ( 白壽 ) ··································· 141
376. 백안시 ( 白眼視 ) ··························· 142
377. 백이 ( 伯夷 ) 와 숙제 ( 叔齊 ) ·········· 142
378. 백백오 ( 白日場 ) ··························· 142
379. 백전백승 ( 百戰百勝 ) ··················· 143
380. 백정 ( 白丁 ) ··································· 143
381. 버버리 코트 ································ 144
382. 번 ( 番 ) 갈아 ··································· 144
383. 법랑 ( 琺瑯 ) ··································· 144
384. 벽창호 ·········································· 145
385. 변 ( 邊 ) 죽을 울리다 ····················· 145
386. 별수 ( 別數 ) 없다 ··························· 145
387. 보라 ·············································· 145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 -
388. 보람 ·············································· 146
389. 보루 ( 堡壘 ) ··································· 146
390. 보리 ( 菩提 ) ··································· 146
391. 보모 ( 保姆 ) ··································· 147
392. 보살 ( 菩薩 ) ··································· 147
393. 보이콧 (boycott) ························· 147
394. 보조개 ·········································· 148
395. 보필 ( 輔弼 ) ··································· 148
396. 보헤미안 ······································ 148
397. 복마전 ( 伏魔殿 ) ··························· 149
398. 복불복 ( 福不福 ) ··························· 149
399. 본데없다 ······································ 149
400. 본사사령 ( 本社辭令 ) ··················· 150
401. 볼멘소리 ······································ 150
402. 볼 장 다 보다 ···························· 150
403. 봉건적 ( 封建的 ) ··························· 151
404. 봉급 ( 俸給 ) ··································· 151
405. 봉기 ( 蜂起 ) 하다 ··························· 151
406. 봉두난발 ( 蓬頭亂髮 ) ··················· 152
407. 봉사 ( 奉事 ) ··································· 152
408. 봉 ( 鳳 ) 잡다 ··································· 152
409. 봉창 ·············································· 152
410. 부 ( 分 ) ··········································· 153
411. 부동표 ( 浮動票 )/ 부동산 ( 不動産 ) 153
412. 부락 ( 部落 ) ··································· 153
413. 부랴부랴 ······································ 154
414. 부럼 ·············································· 154
415. 부르주아 (bourgegois) ··············· 154
416. 부리나게 ······································ 155
417. 부문 ( 部門 )/ 부분 ( 部分 ) ·············· 155
418. 부부금실 ( 夫婦琴瑟 ) ··················· 155
419. 부아가 난다 ································ 155
420. 부지깽이 ······································ 156
421. 부질없다 ······································ 156
422. 부처 ·············································· 157
423. 부합 ( 符合 ) 하다 ··························· 157
424. 북망산 ( 北邙山 ) 간다 ················· 157
425. 불가사리 ······································ 158
426. 불구대천 ( 不俱戴天 ) ··················· 158
427. 불야성 ( 不夜城 ) ··························· 158
428. 불우 ( 不遇 ) ··································· 159
429. 불티나다 ······································ 159
430. 불한당 ( 不汗黨 ) ··························· 159
431. 불현듯이 ······································ 159
432. 불호령 ·········································· 160
433. 붉으락푸르락 ( 울그락붉으락 ) ··· 160
434. 브로마이드 (bromide) ················ 160
435. 블라인드 (blind) ·························· 161
436. 비명횡사 ( 非命橫死 ) ··················· 161
437. 비위 ( 脾胃 ) 맞추다 ······················· 161
438. 비지땀 ·········································· 162
439. 비키니 ·········································· 162
440. 비후까스 ······································ 162
441. 빈대떡 ·········································· 163
442. 빠꾸 ·············································· 163
443. 빨치산 ·········································· 163
444. 빵꾸 ·············································· 164
445. 빼도 박도 못한다 ······················ 164
446. 삐까삐까 ······································ 164
447. 삐라 ·············································· 165
448. 삥땅 ·············································· 165
449. 사근사근하다 ······························ 165
450. 사냥 ·············································· 166
451. 사대부 ( 士大夫 ) ··························· 166
452. 사돈 ( 査頓 ) ··································· 166
453. 사또 ·············································· 167
454. 사랑하다 ······································ 167
455. 사리 ·············································· 167
456. 사면초가 ( 四面楚歌 ) ··················· 168
457. 사발통문 ( 沙鉢通文 ) ··················· 168
458. 사보타주 (sabotage) ··················· 168
459. 사설을 늘어놓다 ························ 169
460. 사십구재 ( 四十九齋 ) ··················· 169
461. 사이다 ·········································· 170
462. 사이렌 ·········································· 170
463. 사이비 ( 似而非 ) ··························· 170
464. 사자후 ( 獅子吼 ) ··························· 171
465. 사족 ( 蛇足 ) ··································· 171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 -
466. 사주 ( 四柱 ) ··································· 171
467. 사주단자 ( 四柱單子 ) ··················· 172
468. 사직 ( 社稷 ) ··································· 172
469. 산전수전 ( 山戰水戰 ) ··················· 172
470. 산통 ( 算筒 ) 깨다 ··························· 173
471. 살림 ·············································· 173
472. 살아진천 ( 鎭川 ), 죽어용인 ( 龍仁 ) 173
473. 삼박하다 ······································ 174
474. 삼삼하다 ······································ 174
475. 삼수갑산 ( 三水甲山 ) 을 가다 ····· 175
476. 삼십육계 ( 三十六計 ) 줄행랑 ····· 175
477. 삼우제 ( 三虞祭 ) ··························· 176
478. 삼척동자 ( 三尺童子 ) ··················· 176
479. 삼천리 강산 ( 三千里 江山 ) ······· 176
480. 삼천포 ( 三千浦 ) 로 빠지다 ········· 176
481. 삼팔 따라지 ································ 177
482. 삿대질 ·········································· 177
483. 상극 ( 相剋 ) ··································· 178
484. 상피 ( 相避 ) 붙다 ··························· 178
485. 샅샅이 ·········································· 178
486. 새끼 ·············································· 179
487. 샌님 ·············································· 179
488. 샌드위치 ······································ 179
489. 샐러리맨 (salaryman) ················ 180
490. 생때 같다 ···································· 180
491. 샴페인 (Champagne) ·················· 180
492. 서낭당 ·········································· 181
493. 서민 ( 庶民 ) ··································· 181
494. 서방 ( 書房 ) 님 ······························· 182
495. 서불 ( 徐市 ) ··································· 182
496. 서울 ·············································· 182
497. 서커스 (circus) ···························· 183
498. 석식 ( 夕食 ) ··································· 183
499. 선달 ( 先達 ) ··································· 183
500. 선병질적 ( 腺病質的 ) ··················· 184
501. 선 ( 先 ) 보다 ··································· 184
502. 선비 ·············································· 184
503. 선영 ( 先塋 )/ 선산 ( 先山 ) ·············· 185
504. 섣달 ·············································· 185
505. 설렁탕 ·········································· 185
506. 설빔 ·············································· 186
507. 섭씨 ( 攝氏 ) ··································· 186
508. 성곽 ( 城郭 ) ··································· 186
509. 성냥 ·············································· 187
510. 성대모사 ( 聲帶模寫 ) ··················· 187
511. 성인 ( 成人 ) ··································· 187
512. 세뇌 ( 洗腦 ) ··································· 188
513. 세 ( 細 ) 발낙지 ······························· 188
514. 소데나시 ( そでなし ) ··················· 188
515. 소라색 ·········································· 189
516. 소￿기 ······································ 189
517. 소정 ( 所定 ) ··································· 189
518. 소탕 ( 掃蕩 ) ··································· 189
519. 속수무책 ( 束手無策 ) ··················· 190
520. 손 없는 날 ·································· 190
521. 송곳 ·············································· 190
522. 수라 ( 水刺 ) ··································· 191
523. 수렴청정 ( 垂簾聽政 ) ··················· 191
524. 수리수리마수리 ·························· 191
525. 수수 ·············································· 192
526. 수수방관 ( 袖手傍觀 ) ··················· 192
527. 수순 ( 手順 ) ··································· 192
528. 수습 ( 收拾 ) ··································· 193
529. 수염 ( 鬚髥 ) ··································· 193
530. 수육 ( 熱育 ) ··································· 193
531. 수작 ( 酬酌 ) ··································· 194
532. 수청 ( 守廳 ) ··································· 194
533. 숙맥 ( 菽麥 ) ··································· 194
534. 숙제 ( 宿題 ) ··································· 195
535. 술래 ·············································· 195
536. 숭늉 ·············································· 196
537. 스끼다시 ······································ 196
538. 스스럼없다 ·································· 196
539. 스승 ·············································· 196
540. 스텐 (stain) ·································· 197
541. 슬하 ( 膝下 ) ··································· 197
542. 승화 ( 昇華 ) ··································· 197
543. 시금치 ·········································· 198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 -
544. 시달리다 ······································ 198
545. 시답찮다 ······································ 198
546. 시말서 ( 始末書 ) ··························· 199
547. 시치미를 떼다 ···························· 199
548. 신물이 나다 ································ 200
549. 신병 ( 身柄 ) ··································· 200
550. 신산 ( 辛酸 ) ··································· 200
551. 실랑이 ·········································· 200
552. 실루엣 (silhouette) ····················· 201
553. 실마리 ·········································· 201
554. 심금 ( 心琴 ) 을 울리다 ················· 201
555. 심복 ( 心腹 ) ··································· 202
556. 심부름 ·········································· 202
557. 심상 ( 尋常 ) 치 않다 ····················· 203
558. 심심파적 (- 破寂 ) ························· 203
559. 심심 ( 深甚 ) 하다 ··························· 203
560. 십상 ( 十成 ) 이다 ··························· 203
561. 십장 ( 什長 ) ··································· 204
562. 십진발광 ( 發狂 ) 을 하다 ············· 204
563. 십팔번 ( 十八番 ) ··························· 204
564. 싱싱하다 ······································ 205
565. 싸가지 ·········································· 205
566. 쌀 팔아오다 ································ 205
567. 쌍벽 ( 雙璧 ) ··································· 206
568. 쌍심 ( 雙心 ) 지를 켜다 ················· 206
569. 썰매 ·············································· 206
570. 쎄비다 ·········································· 207
571. 쐐기를 박다 ································ 207
572. 쑥밭이 되다 ································ 207
573. 쓰레기 투기 ( 投棄 )/
부동산 투기 ( 投機 ) ······················ 208
574. 쓸개 빠진 놈 ······························ 208
575. 씨가 먹히다 ································ 208
576. 씨가 먹히지 않는다 ·················· 209
577. 씨알머리가 없다 ························ 209
578. 아귀 ( 餓鬼 ) 다툼 ··························· 209
579. 아나고 ·········································· 210
580. 아녀자 ( 兒女子 ) ··························· 210
581. 아니꼽다 ······································ 210
582. 아니 밤중에 홍두깨 ·················· 210
583. 아르바이트 (arbeit) ····················· 211
584. 아멘 (amen) ································· 211
585. 아미 ( 蛾眉 ) ··································· 211
586. 아비규환 ( 阿鼻叫喚 ) ··················· 212
587. 아삼륙 ( 二三六 ) ··························· 212
588. 아성 ( 牙城 ) ··································· 212
589. 아수라장 ( 阿修羅場 ) ··················· 213
590. 아시아 ·········································· 213
591. 아저씨 ·········································· 214
592. 아주머니 ······································ 214
593. 아퀴를 짓다 ································ 214
594. 아킬레스 (Achilles) 건 ( 腱 ) ······· 215
595. 아홉수 ( 數 ) ··································· 215
596. 악머구리 끓듯 한다 ·················· 215
597. 악바리 ········································ 216
598. 악수 ( 握手 ) ··································· 216
599. 악착 ( 齷齪 ) 같다 ··························· 216
600. 안갚음 ·········································· 217
601. 안달이 나다 ································ 217
602. 안면방해 ( 顔面妨害 ) ··················· 217
603. 안식년 ( 安息年 ) ··························· 218
604. 안양 ( 安養 ) ··································· 218
605. 안전사고 ( 安全事故 ) ··················· 219
606. 안절부절 못하다 ························ 219
607. 안타깝다 ······································ 219
608. 알나리깔나리 ······························ 220
609. 알력 ( 軋轢 ) ··································· 220
610. 알토란 같다 ································ 220
611. 압권 ( 壓卷 ) ··································· 220
612. 앙금 ·············································· 221
613. 애가 끊어질 듯하다 ·················· 221
614. 애로 ( 隘路 ) ··································· 221
615. 애매 ( 曖昧 ) 하다 ··························· 222
616. 애물단지 ······································ 222
617. 애벌빨래 ······································ 222
618. 액면 ( 額面 ) 그대로 ····················· 223
619. 앵커 (anchor) ······························· 223
620. 야누스 (Janus) ····························· 223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 -
621. 야단법석 ( 惹端法席 , 野壇法席 ) 224
622. 야로 ·············································· 224
623. 야반도주 ( 夜半逃走 ) ··················· 225
624. 야지 ·············································· 225
625. 야코가 죽다 ································ 225
626. 야합 ( 野合 ) ··································· 225
627. 약방에 감초 ································ 226
628. 얌체 ·············································· 226
629. 양반 ( 兩班 ) ··································· 226
630. 양 ( 羘 ) 이 차지 않는다 ··············· 227
631. 양재기 ( 洋瓷器 ) ··························· 227
632. 양 ( 洋 ) 잿물 ··································· 227
633. 어깃장을 놓다 ···························· 228
634. 어물전 ( 魚物廛 ) ··························· 228
635. 어비 ·············································· 228
636. 어사화 ( 御賜花 ) ··························· 229
637. 어안이 벙벙하다 ························ 229
638. 어여머리 ······································ 229
639. 어용 ( 御用 ) ··································· 230
640. 어중이떠중이 ······························ 230
641. 어처구니 없다 ···························· 230
642. 어휘 ( 썰살 )/ 단어 ( 單語 ) ·············· 231
643. 억수 ·············································· 231
644. 억장 ( 億丈 ) 이 무너지다 ············· 231
645. 억지춘향 ······································ 232
646. 언어도단 ( 言쌍9 ) ··················· 232
647. 얼간이 ·········································· 233
648. 업둥이 ·········································· 233
649. 엉터리 ·········································· 233
650. 에누리 ·········································· 233
651. 에티켓 (etiquette) ······················· 234
652. 엑기스 ·········································· 234
653. X( 엑스 ) 세대 ······························ 234
654. 엔간하다 ······································ 235
655. 여염 ( 閭閻 ) 집 ······························· 235
656. 여자 팔자 뒤웅박 팔자 ············ 236
657. 연륜 ( 年輪 ) ··································· 236
658. 연미복 ( 燕尾服 ) ··························· 236
659. 연지 ( 臙脂 ) ··································· 237
660. 연필 한 다스 ······························ 237
661. 열통 터지다 ································ 237
662. 염병 ( 染病 ) 할 ······························· 238
663. 엿 먹어라 ···································· 238
664. 영감 ( 令監 ) ··································· 238
665. 영계 ( 軟鷄 ) ··································· 239
666. 영남 ( 嶺南 ) / 영동 ( 嶺東 ) /
영서 ( 嶺西 ) ·································· 239
667. 영락 ( 零落 ) 없다 ··························· 239
668. 영부인 ( 令夫人 ) ··························· 240
669. 오금을 박는다 ···························· 240
670. 오라질 ·········································· 241
671. 오랑캐 ·········································· 241
672. 오리무중 ( 五里霧中 ) ··················· 241
673. 오사리잡놈 ·································· 242
674. 오사바사하다 ······························ 242
675. 오살 ( 五殺 ) 할 놈 ························· 242
676. 오십보백보 ( 五十步百步 ) ··········· 242
677. 오이디푸스콤플렉스
(Oedipus complex) ······················ 243
678. 오장육부 ( 五臟六腑 ) ··················· 243
679. 오재미 ·········································· 243
680. 오지랖이 넓다 ···························· 244
681. 오징어 ·········································· 244
682. 오합지졸 ( 烏合之卒 ) ··················· 244
683. 올곧다 ·········································· 245
684. 올케 ·············································· 245
685. 옴니버스 (omnibus) 영화 ·········· 245
686. 옴니암니 ······································ 246
687. 옹고집 ( 壅固執 ) ························· 246
688. 옹헤야 ·········································· 246
689. 와이로 ( わいろ ) ··························· 247
690. 와중 ( 渦中 ) ··································· 247
691. 와해 ( 瓦解 ) ··································· 247
692. 완벽 ( 完璧 ) ··································· 247
693. 왔다 ·············································· 248
694. 외동딸 ········································ 248
695. 외입 ( 外入 )/ 오입 ( 誤入 ) ·············· 248
696. 요순시절 ( 堯舜時節 ) ··················· 249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 -
697. 요지 ( ようじ ) ······························· 249
698. 요지경 ( 瑤池鏡 ) ··························· 249
699. 용 빼는 재주 ······························ 250
700. 용수철 ( 龍鬚鐵 ) ··························· 250
701. 용하다 ·········································· 250
702. 우거지 ·········································· 251
703. 우레 ( 雨雷 ) ··································· 251
704. 우려먹다 ( 울궈먹다 ) ··················· 251
705. 우물 안 개구리 ·························· 252
706. 우이 ( 牛耳 ) 를 잡다 ····················· 252
707. 운우지락 ( 雲雨之樂 ) ··················· 253
708. 웅숭깊다 ······································ 253
709. 유도리 ·········································· 253
710. 유럽 ·············································· 254
711. 유토피아 ······································ 254
712. 육갑 ( 六甲 ) 하다 ··························· 254
713. 육 ( 肉 ) 개장 ··································· 255
714. 육시 ( 戮屍 ) 랄 놈 ························· 255
715. 윤중제 ( 輪中堤 ) ··························· 255
716. 은근짜 ( 隱君子 ) ··························· 256
717. 은막 ( 銀幕 ) 의 여왕 ( 女王 ) ·········· 256
718. 은행 ( 銀行 ) ··································· 256
719. 을씨년스럽다 ······························ 257
720. 음덕 ( 陰德 ) ··································· 257
721. 이골이 나다 ································ 258
722. 이녘 ·············································· 258
723. 이야기 ·········································· 258
724. 이조 ( 李朝 ) ··································· 258
725. 이판사판 ( 理判事判 ) ··················· 259
726. 인구 ( 人口 ) 에 회자 ( 膾炙 ) 하다 ·· 260
727. 인 ( 人 ) 두겁을 쓰다 ····················· 260
728. 골 蛋 ( 一家見 ) ··························· 260
729. 골란 ( 一絲不亂 ) ··················· 261
730. 골리 ( 一瀉千里 ) ··················· 261
731. 백조 ( 一石二鳥 ) ··················· 261
732. 番군 ( 一翼 ) ··································· 261
733. 番肝 ( 一切 )/ 일절 ( 一切 ) ·············· 262
734. 番발 ( 一觸卽發 ) ··················· 262
735. 입에 발린 소리 ·························· 262
736. 입추 ( 立錐 ) 의 여지 ( 餘地 ) 가 ······ 263
737. 자그마치 ······································ 263
738. 자라목 ·········································· 263
739. 자린고비 ( 玼 吝 考 妣 ) ··················· 263
740. 자문 ( 諮問 ) ··································· 264
741. 자부동 ( ざ - ぶとん ) ····················· 264
742. 자웅 ( 雌雄 ) 을 겨루다 ················· 264
743. 자정 ( 子正 ) ··································· 265
744. 자충수 ( 自充手 ) ··························· 265
745. 자화자찬 ( 自畵自讚 ) ··················· 265
746. 작살이 나다 ································ 266
747. 잠식 ( 蠶食 ) ··································· 266
748. 잡동사니 ······································ 266
749. 장가들다 ······································ 267
750. 장본인 ( 張本人 ) ··························· 267
751. 장사진 ( 長蛇陳 ) 을 치다 ············· 267
752. 장안 ( 長安 ) ··································· 268
753. 장애 ( 障碍 )/ 장해 ( 障害 ) ·············· 268
754. 재미 ·············································· 268
755. 재상 ( 宰相 ) ··································· 269
756. 재수 ( 財數 ) 옴 붙었다 ··············· 269
757. 재야 ( 在野 ) ··································· 269
758. 재판 ( 再版 )/2 쇄 (2 刷 ) ·················· 270
759. 저승 ·············································· 270
760. 적당 ( 適當 ) ··································· 270
761. 적반하장 ( 賊反荷杖 ) ··················· 271
762. 적이 ·············································· 271
763. 적자 ( 赤字 ) ··································· 271
764. 전광석화 ( 電光石火 ) ··················· 271
765. 전철 ( 前轍 ) 을 밟는다 ················· 272
766. 전하 ( 殿下 ) ··································· 272
767. 절체절명 ( 絶體絶命 ) ··················· 272
768. 점고 ( 點考 ) ··································· 273
769. 점심 ( 點心 ) ··································· 273
770. 점입가경 ( 漸入佳境 ) ··················· 273
771. 정곡 ( 正鵠 ) 을 찔렀다 ················· 274
772. 정월 ( 正月 ) ··································· 274
773. 정정당당 ( 正正堂堂 ) ··················· 274
774. 정종 ( 政宗 ) ··································· 274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 -
775. 제 6 공화국 ( 共和國 ) ····················· 275
776. 제록스 ·········································· 275
777. 제비초리 ······································ 276
778. 제수 ( 除授 ) ··································· 276
779. 제왕절개 ( 帝王切開 ) ··················· 276
780. 젬병 ·············································· 277
781. 조강지처 ( 糟糠之妻 ) ··················· 277
782. 조견표 ( 早見表 ) ··························· 277
783. 조로 (jorro, jarra) ······················· 278
784. 조바심하다 ·································· 278
785. 조용하다 ······································ 278
786. 조잘조잘 ······································ 279
787. 조장 ( 助長 ) ··································· 279
788. 조족지혈 ( 鳥足之血 ) ··················· 279
789. 조촐하다 ······································ 280
790. 조카 ·············································· 280
791. 조회 ( 朝會 ) ··································· 281
792. 종지부 ( 終止符 ) 를 찍다 ············· 281
793. 종친 ( 宗親 ) ··································· 281
794. 좌우명 ( 座右銘 ) ··························· 281
795. 좌익 ( 左翼 ) ··································· 282
796. 좌천 ( 左遷 ) ··································· 282
797. 죠오시 ( ちょうし , 調子 ) ············ 282
798. 주구 ( 走狗 ) ··································· 283
799. 주마등 ( 走馬燈 ) 같다 ················· 283
800. 주먹구구 (- 九九 ) ························· 283
801. 주변머리 ······································ 284
802. 주책 ( 主着 ) 없다 ··························· 284
803. 준동 ( 蠢動 ) ··································· 284
804. 줄잡아 ·········································· 285
805. 중 ·················································· 285
806. 중구난방 ( 衆口難防 ) ··················· 285
807. 중 ( 中 ) 뿔나게 ······························· 286
808. 중차대 ( 重且大 ) 하다 ··················· 286
809. 중화사상 ( 中華思想 ) ··················· 286
810. 쥐뿔도 모른다 ···························· 287
811. 지구촌 ( 地球村 ) ··························· 287
812. 지도편달 ( 指導鞭撻 ) ··················· 288
813. 지루하다 ······································ 288
814. 지름길 ·········································· 288
815. 지양 ( 止揚 ) ··································· 288
816. 지척 ( 咫尺 ) ··································· 289
817. 지퍼 (zipper) ································ 289
818. 지하철 ( 地下鐵 ) ··························· 289
819. 지향 ( 指向 ) ··································· 290
820. 직성 ( 直星 ) 이 풀리다 ················· 290
821. 진단 ( 震檀 ) ··································· 291
822. 진 ( 津 ) 이 빠지다 ························· 291
823. 진저리 ·········································· 291
824. 질곡 ( 桎梏 ) ··································· 291
825. 질풍 ( 疾風 )/ 강풍 ( 强風 )/ 폭풍 ( 暴風 )/
태풍 ( 颱風 ) ···································· 292
826. 짐승 ·············································· 292
827. 집시 (Gypsy) ······························· 293
828. 짬이 나다 ···································· 293
829. 짱 ․ 켐 ․ 뽀 ( 가위 ․ 바위 ․ 보 ) ··· 293
830. 짱꼴라 ·········································· 294
831. 쪽도 못 쓴다 ······························ 294
832. 쫀쫀하다 ······································ 294
833. 쫑코 먹었다 ································ 295
834. 차단스 ·········································· 295
835. 차례 ( 茶禮 ) ··································· 295
836. 차비 ( 差備 ) ··································· 296
837. 차이나 (china) ····························· 296
838. 찬물을 끼얹다 ···························· 296
839. 척결 ( 剔抉 ) ··································· 296
840. 천 ( 賤 ) 덕꾸러기 ··························· 297
841. 천둥벌거숭이 ······························ 297
842. 천리안 ( 千里眼 ) ··························· 297
843. 천만 ( 千萬 ) 의 말씀 ····················· 298
844. 천방지축 ( 天方地軸 ) ··················· 298
845. 천애 ( 天涯 ) 의 고아 ( 孤兒 ) ·········· 299
846. 천편먹弟 ( 千篇一律 ) ··················· 299
847. 철부지 (- 不知 ) ····························· 299
848. 철석 ( 鐵石 ) 같다 ··························· 300
849. 철옹성 ( 鐵瓮城 ) ··························· 300
850. 청교도적 ( 淸敎徒的 ) ··················· 300
851. 청사 ( 靑史 ) ··································· 300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 -
852. 청사진 ( 靑寫眞 ) ··························· 301
853. 청서 ( 靑書 ) ··································· 301
854. 청신호 ( 靑信號 ) ··························· 301
855. 초미 ( 焦眉 ) ··································· 302
856. 초 ( 初 ) 승달 ··································· 302
857. 초 ( 秒 ) 읽기 ··································· 302
858. 초주검이 되다 ···························· 302
859. 촉수엄금 ( 觸手嚴禁 ) ··················· 303
860. 촌지 ( 寸志 ) ··································· 303
861. 총각김치 ······································ 303
862. 추기경 ( 樞機卿 ) ··························· 304
863. 추상적 ( 抽象的 ) ··························· 304
864. 추파 ( 秋波 ) ··································· 304
865. 추호 ( 秋毫 ) 도 없다 ····················· 305
866. 칠뜨기 ·········································· 305
867. 칠칠하다 ······································ 305
868. 칠흑 ( 漆黑 ) 같다 ··························· 306
869. 카니발 (carnival) ························ 306
870. 카리스마 (charisma) ··················· 306
871. 캉캉 (can-can) ···························· 307
872. 콤플렉스 (complex) ···················· 307
873. 쾌지나칭칭나네 ·························· 307
874. 쿠데타 (coup d'  tat) ··············· 308
875. 쿠사리 ·········································· 308
876. 클랙슨 (Klaxon) ·························· 308
877. 탁방 ( 坼榜 ) 내다 ··························· 309
878. 탕평채 ( 蕩平菜 ) ··························· 309
879. 태동 ( 胎動 ) ··································· 309
880. 태질을 치다 ································ 309
881. 태풍 ( 颱風 ) 의 눈 ························· 310
882. 터무니가 없다 ···························· 310
883. 토끼다 ·········································· 310
884. 토 ( 討 ) 를 달다 ····························· 311
885. 토사구팽 ( 兎死狗烹 ) ··················· 311
886. 통틀어 ·········································· 311
887. 퇴고 ( 推敲 ) ··································· 312
888. 퇴짜 ( 退字 ) ··································· 312
889. 퉁맞다 ·········································· 312
890. 트랜지스터 ·································· 313
891. 트집잡다 ······································ 313
892. 티오 (T.O) ···································· 313
893. 파경 ( 破鏡 ) ··································· 314
894. 파국 ( 破局 ) ··································· 314
895. 파문 ( 波紋 ) ··································· 315
896. 파먹평 ·········································· 315
897. 파죽지세 ( 破竹之勢 ) ··················· 315
898. 파천황 ( 破天荒 ) ··························· 315
899. 파투 ( 破鬪 ) ··································· 316
900. 파행 ( 跛行 ) ··································· 316
901. 판에 박다 ···································· 316
902. 팔도강산 ( 八道江山 ) ··················· 317
903. 팔등신 ( 八等身 ) ··························· 317
904. 팔만대장경 ( 八萬大藏經 ) ··········· 317
905. 팔자 ( 八字 ) ··································· 318
906. 패러다임 (paradigm) ·················· 318
907. 패설 ( 稗說 ) ··································· 318
908. 평등 ( 平等 ) ··································· 319
909. 폐하 ( 陛下 ) ··································· 319
910. 푸념 ·············································· 319
911. 푼돈 ·············································· 320
912. 푼수 ( 分數 ) ··································· 320
913. 품 ·················································· 320
914. 풍비박산 ( 風飛雹散 ) ··················· 321
915. 프로테지 ······································ 321
916. 프롤레타리아 ······························ 321
917. 프리마 ·········································· 322
918. 피로연 ( 披露宴 ) ··························· 322
919. 피로회복 ( 疲勞回復 ) ··················· 322
920. 하꼬방 ( はこ 房 ) ··························· 322
921. 하드 보백蛋 (hard boiled) ········ 323
922. 하루살이 ······································ 323
923. 하룻강아지 ·································· 323
924. 하야 ( 下野 ) ··································· 324
925. 하염없다 ······································ 324
926. 학을 떼다 ···································· 324
927. 한가위 ·········································· 325
928. 한눈팔다 ······································ 325
929. 한량 ( 閑良 ) ··································· 325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 -
930. 한성 ( 漢城 ) ··································· 326
931. 한 손 ············································ 326
932. 한약 한 제 ( 劑 ) ··························· 326
933. 한참동안 ······································ 327
934. 한통속 ·········································· 327
935. 한풀꺽이다 ·································· 327
936. 할망구 ·········································· 328
937. 할증료 ( 割增料 ) ··························· 328
938. 함바 ·············································· 329
939. 함정 ( 陷穽 ) ··································· 329
940. 함흥차사 ( 咸興差使 ) ··················· 329
941. 합하 ( 閤下 ) ··································· 330
942. 핫바지 ·········································· 330
943. 항우장사 ( 項羽壯士 ) ··················· 330
944. 해동 ( 海東 ) ··································· 331
945. 해이 ( 解弛 ) ··································· 331
946. 행각 ( 行脚 ) ··································· 331
947. 행길 ·············································· 332
948. 행주치마 ······································ 332
949. 허수아비 ······································ 333
950. 허풍선이 ······································ 333
951. 헹가래치다 ·································· 333
952. 혁명 ( 革命 ) ··································· 334
953. 현수막 ( 懸垂幕 ) ··························· 334
954. 혈혈단신 ( 孑孑單身 ) ··················· 334
955. 형 ( 兄 ) ··········································· 335
956. 형극 ( 荊棘 ) ··································· 335
957. 혜성 ( 彗星 ) ··································· 335
958. 혜존 ( 惠存 ) ··································· 336
959. 호각지세 ( 互角之勢 ) ··················· 336
960. 호구 ( 糊口 ) ··································· 336
961. 호구 ( 虎口 ) ··································· 336
962. 호남 ( 湖南 ) ··································· 337
963. 호 ( 胡 ) 떡 ······································· 337
964. 호락호락 ······································ 337
965. 호래자식 ( 후레자식 ) ··················· 338
966. 호사유피 인사유명
( 虎死留皮 人死留名 ) ·················· 338
967. 호스테스 ······································ 339
968. 호 ( 胡 ) 주머니 ······························· 339
969. 혹성 ( 惑星 ) ··································· 340
970. 혼 ( 魂 ) 나다 ··································· 340
971. 혼인 ( 婚姻 ) ··································· 340
972. 홀몸 ·············································· 341
973. 홍등가 ( 紅燈街 ) ··························· 341
974. 홍백て ( 紅一點 ) ··························· 341
975. 화냥년 ·········································· 342
976. 화사 ( 華奢 ) 하다 ··························· 342
977. 환갑 ( 還甲 ) ··································· 342
978. 환장 ( 換腸 ) 하겠다 ······················· 343
979. 활개를 치다 ································ 343
980. 황소 ·············································· 343
981. 황제 ( 皇帝 ) ··································· 343
982. 홰를 치다 ···································· 344
983. 회 ( 蛔 ) 가 동 ( 動 ) 하다 ·················· 344
984. 회자 ( 膾炙 ) ··································· 344
985. 효시 ( 嚆矢 ) ··································· 345
986. 효자 ( 孝子 ) ··································· 345
987. 후미지다 ······································ 345
988. 휘하 ( 麾下 ) ··································· 346
989. 휴거 ( 携擧 ) ··································· 346
990. 흐지부지 ······································ 346
991. 흥청거리다 ·································· 347
992. 희망 ( 希望 ) ··································· 347
993. 희생 ( 犧牲 ) ··································· 347
994. 희쭈구리 ······································ 348
995. 히로뽕 ·········································· 348
996. 히스테리 (hysterie) ···················· 348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 -
1. 가게
본 뜻
이 말은 본래 한자어 ‘ 가가 ( 假家 )’ 에서 나온 말이다 . 가가 ( 假家 ) 란 제대로 지은
집이 아니라 임시로 지은 가건물을 가리키는 말이다 . 저자 거리로 유명한 종로통에 지금
의 도매상격인 전 ( 廛 ) 과 조금 큰 상점인 방 ( 房 ), 그리고 소매상격인 가가 ( 假家 ) 들이 많았
는데 , 이 가가 ( 假家 ) 들은 번듯한 상점이 아니라 허름하게 임시변통으로 지어 놓은 가건물
들이었기에 여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가건물을 뜻하는 가가 ( 假家 ) 라는 말에서 건물이라는 의미는 없어진 채 , 물건을
파는 상점을 가리키는 말로 전이 ( 轉移 ) 되면서 ‘ 가게 ’ 라는 한글 명칭으로 바뀌었다 .
보 기
- 저 가게에 들렀다 가지 .
- 순우리말인 줄 알았던 가게가 한자어에서 온 말이라니 뜻밖인데요 .
2. 가관 ( 可觀 ) 이다
본 뜻
본래의 의미는 ‘ 볼만하다 ’ 는 뜻으로 ‘ 설악산 단풍이 가관이다 ’ 와 같은 경우에
쓰는 말이다 .
바뀐 뜻
참으로 볼만하다는 감탄의 뜻이 완전히 역전되어 ‘ 꼴 보기 좋다 ’, ‘ 구경거리가
될 정도로 우습고 격에 맞지 않는다 ’ 는 뜻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남의 말이나 행동이 꼴
답지 않을 때 비웃는 말이다 .
보 기
- 옥아 , 너 어른 앞에서 옷 입은 꼴이 그게 뭐냐 , 이만저만 가관이 아니구나 .
- 외국 나갔다 와서는 젠 채하는 꼬락서니가 가관 ( 可觀 ) 이더구만 .
3. 가라오케
본 뜻
‘ 가라오케 ’ 는 빈 것을 가리키는 百5 ‘ 가라 ( 空 )’ 와 영어 ‘ 오케스트라
(orchestra)' 의 합성어다 . 그러므로 ’ 가라오케 ‘ 란 악단이 없는 가짜 오케스트라 , 무인 ( 無人 )
오케스트라라는 뜻이다 . 노래 반주만을 녹음하여 그것에 맞추어 노래하기 위한 테이프나
디스크 또는 그 연주 장치를 가리킨다 . 원래는 녹음 관계 용어로서 동시 녹음의 반대말로
쓰였다 .
바뀐 뜻
일본에서 수입된 기계식 가요 반주를 ‘ 가라오케 ’ 라 하는데 80 년대 이후 유흥가
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져나갔으며 , 오늘날은 노래방이라는 신종 업종을 통해 다양화되
고 있다 .
보 기
- 에이 , 부장님 왜 아깝게 가라오케부터 가요 . 맥주 마시다가 노래방에 가서 노래 부르
면 되죠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 -
4. 가루지기
본 뜻
판소리 다섯 마당 중에 하나인 < 변강쇠 타령 > 은 < 가루지기 타령 > 이라 부르
기도 하는데 , 가루지기라는 말의 어원은 크게 두 가지로 전해지고 있다 . 장승을 베어서
땔감으로 쓰던 변강쇠가 그만 동티가 나서 죽었는데 그의 시체를 운반하는 자마다 변을
당하곤 했다 . 나중에 납덱이라는 자가 변강쇠의 시체를 등에 가로로 졌는데 그 시체가 그
만 가로로 딱 달라붙어서 떨어지지 않았다는 얘기에서 가루지기라는 말이 나왔다는 것이
그 첫째이다 . 둘째는 변강쇠의 짝인 옹녀는 음기가 센 여자로 유명한데 , 그녀의 음문이
보통 여자들처럼 세로로 나 있지 않고 가로로 나 있는 데서 가루지기라는 말이 나왔다고
한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음욕이 강한 여자를 가리키는 말로 굳어졌다 .
보 기
- 변강쇠 타령이나 가루지기 타령 같은 걸 조선시대에 불렀다는 걸 보더라도 조선시대
서민들의 생활은 꽤나 자유분방했던 모양이다 .
5. 가마니
본 뜻
볏짚을 날과 씨로 엮어 천 짜듯이 만든 자루인 가마니는 일본에서 건너온 물
건이다 . 1908 년에 百5N 가마니틀이 들어와 만들어지기 시작한 가마니는 百5' ‘ 가마
스 ( かます )’ 에서 비롯된 것이다 . 가마니가 들어오기 전에 우리 나라에서는 ‘ 섬 ’ 을 썼는데
‘ 섬 ’ 은 촘촘하질 않아서 낱알이 작은 곡식을 담으면 날 사이로 곡식이 술술 흘러나와서
많은 불편이 있었다 .
바뀐 뜻
짚으로 만들어 곡식이나 소금을 담는 자루를 가리키는데 , 가마니를 순우리말
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그는 어찌나 힘이 센지 쌀 한 가마니쯤은 거뜬히 들어올린다 .
- 갑작스런 홍수로 제방이 무너져 가마니에 흙을 담아 임시로 둑을 쌓았다 .
6. 가시나
본 뜻
이 말의 유래에 대해서는 두 가지 설이 있다 . 첫째가 신라의 화랑 제도에서
그 연원을 찾은 것으로 ‘ 가시 ’ 는 본래 ‘ 꽃 ’ 의 옛 말이고 , ‘ 나 ’ 는 무리를 뜻하는 ‘ 네 ’ 의 옛 형
태에서 왔다는 설이다 . 옛날 신라 시대의 화랑을 ‘ 가시나 ’ 라고 하였는데 , ‘ 가시나 ’ 의 이두
식 표기인 ‘ 화랑 ( 花郞 )’ 에서의 ‘ 화 ( 花 )’ 는 꽃을 뜻하는 옛 말인 ‘ 가시 ’ 에 해당되며 ‘ 랑 ( 郞 )’ 은
‘ 나 ’ 의 이두식 표기다 . 그러므로 ‘ 가시나 ’ 는 곧 ‘ 꽃들 ’ 이라는 뜻이다 . 화랑은 처음에는 처녀
들이 중심으로 조직되었기 때문에 처녀 아이를 ‘ 가시나 ’ 라고 부르게 되었다 한다 . 이 ‘ 가
시 ’ 는 그후 15 세기까지 ‘ 아내 ’ 의 뜻으로 쓰였으며 , 여기서 나온 말이 부부를 가리키는 ‘ 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 -
시버시 ’ 이다 .
한편 , 가시나는 ‘ 가시내 ’ 라고도 하는데 , ‘ 가시내 ’ 의 옛 말은 ‘ 가시나  ’ 로서 , 아내를 뜻하는
‘ 가시 ( 妻 )’ 에 아이를 뜻하는 ‘ 나  ( 胎生 )’ 가 합쳐진 말이라고 한다 . 그러므로 이 말을 풀어
보자면 ‘ 아내 ( 각시 ) 로 태어난 아이 ’ 라는 뜻이 된다 .
바뀐 뜻
계집아이나 처녀를 탕F 경상도 지방의 방언이다 . 표준말은 ‘ 계집아이 ’ 이다 .
보 기
- 가시나 소리를 들을 때마다 여자를 비하하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지 않았는데 , 신라
화랑에서 나온 말이라고 하니 왠지 기분이 좋아지는데요 .
7. 가을
본 뜻
가을이란 말은 본래 ‘ 곡식을 거두어들이는 일 ’ 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지금도
시골 노인네들이 ‘ 벼 가을은 다했나 ?’, ‘ 올해 보리가을은 어찌됐나 ?’ 하는 말에서도 그 흔
적을 찾아볼 수 있다 . 줄여서 ‘ 갈 ’ 이라고도 한다 .
바뀐 뜻
‘ 추수 ’ 를 뜻하던 가을이란 말이 , 세월이 흐르면서 추수를 하는 계절인 9, 10,
11 월을 가리키는 말로 바뀌어서 쓰이고 있다 .
보 기
- 어머니 , 아까 외가에 전화하실 때 ‘ 벼가을은 어찌 됐노 ’ 하셨는데 벼가을이 뭐예요 ?
8. 가재걸음
본 뜻
‘ 가재 ’ 는 뒷걸음밖에 치지 못하므로 뒷걸음치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
바뀐 뜻
노력을 한다고 하지만 전진 ( 前進 ) 을 못하고 퇴보만 하는 것을 비유하여 이르
는 말이다 .
보 기
- 이 과장 , 벌써 한 달 전에 맡긴 그 광고 건 말이야 , 왜 그렇게 진척이 없어 가재걸음
이야 ?
9. 가차 ( 假借 ) 없다
본 뜻
가차 ( 假借 ) 는 한문 글자 구성의 여섯 방법 중에 하나로서 , 어떤 말을 나타내는
적당한 글자가 없을 때 , 뜻은 다르지만 음이 같은 글자를 빌어서 쓰는 방법이다 . 독일 ( 獨
逸 ), 불란서 ( 佛蘭西 ) 등이 그 좋은 예로 , 주로 외국어를 한자로 표기할 때 일어나는 현상
이다 . 이런 경우 빌어다 쓴 한자는 단지 외국어를 비슷하게 소리내기 위한 것골 뿐 , 한자
자체가 가지고 있는 뜻은 없다 . 그러므로 ‘ 가차없다 ’ 는 임시로 빌어다 쓰는 것도 안될 정
도로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는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 -
바뀐 뜻
골U 주도권을 가진 쪽에서 조금도 사정을 봐주지 않는 것 . 또는 용서 없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자신의 태도에 가차없는 판단을 내려봐라 .
- 이번에 실수하면 가차없다는데 잘해봅시다 .
10. 가책 ( 呵責 )
본 뜻
이 말은 원래 불교에서 쓰는 말로 스님들이 수행하다가 잘못을 저지르면 여러
스님들 앞에서 죄를 낱낱이 고하고 거기에 합당한 벌을 받는 것을 말한다 . 부처님의 제자
중에 지혜와 노혜나라는 두 비구가 있었는데 이들은 걸핏하면 서로 싸우거나 다른 싸움
을 몰고 다녔다 . 이를 보다 못한 비구들이 그들의 소행을 부처님께 보고했고 부처님은 비
구들을 소집해서 두 비구를 가책했다 .
가책을 격 비구는 그 동안 비구로서 행할 수 있었던 여러 가지 권리와 자격들을 박탈
당했으며 거기에 준해서 가책이 풀어질 때까지 근신해야 했다 .
바뀐 뜻
이 말은 뜻이 바뀐 것은 아니고 애초에 불교 용어였던 것이 일상용어로 자리
를 잡은 좋은 예이다 . 꾸짖어 책망한다는 뜻을 가진 ‘ 가책 ( 呵責 )’ 은 오늘날에 ‘ 양심의 가책
을 느낀다 ’, ‘ 양심의 가책이 된다 ’ 같은 경우에 쓰인다 .
보 기
- 어머니의 지갑에 손을 대고 나서는 양심의 가책 때문에 얼마나 괴로웠는지 모른다 .
- 바쁘다는 이유로 길 잃은 아이를 못 본 채 놔두고 온 것이 골q\ 지난 아직까지
도 양심의 가책으로 진하게 남아 있다 .
11. 가톨릭 (Catholic)
본 뜻
마르틴 루터의 종교 개혁 이후 기독교는 구교와 신교로 나누어지는데 구교는
‘ 가톨릭 ’ 이라 부르고 , 신교는 ‘ 프로테스탄트 ’ 라 부른다 . 기독교의 원류라 할 수 있는 가톨
릭 (Catholic) 은 ‘ 보편적 ’ 이라는 뜻을 가진 말이다 . 가톨릭의 교리가 어디에나 , 누구에게나 ,
보편적으로 두루 통한다는 뜻에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 가톨릭 ’ 하면 우리 나라에서는 천주교로 통한다 . 그러나 정작 천주교 신자조차
도 ‘ 가톨릭 ’ 이 무슨 뜻인지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 않다 . 가톨릭은 명칭 자체 ‘ 보편 종교 ’
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말이다 .
보 기
- 가톨릭이 ‘ 보편적 ’ 이란 뜻이라니 , 세계 어느 누구든 포용할 수 있어야 하는 종교의 성
격에 비추어봤을 때 꽤나 걸맞는 이름인 듯싶군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 -
12. 각광 ( 脚光 )
본 뜻
각광 ( 脚光 ) 은 무대 전면 아래쪽에서 배우를 비춰주는 광선인 foot-light 를 우리
말로 옮긴 것이다 . 각광을 격
되는 배우는 다른 배우와 확연히 구별될 정도로 돋보이게
된다 .
바뀐 뜻
사회적으로 주목의 대상이 되는 일이나 관심을 격
되는 일 등을 가리킨다 .
보 기
- 그는 이번 아이디어로 광고업계의 각광을 轉참다 .
- 이번에 나온 맥주가 애주가들의 각광을 격 있다고 한다 .
13. 각다귀판
본 뜻
‘ 각다귀 ’ 는 모기와 비슷하게 생긴 곤충으로 논밭에서 벼나 보리의 뿌리를 잘라
먹는 해충이다 . 거기에 비유해서 남의 것을 몹시 훔치고 빨아먹는 사람을 이르기도 한다 .
바뀐 뜻
인정 없이 서로 빼앗기만 하려고 모여 덤비는 곳이나 그런 경우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정치판이야말로 각다귀판이나 다름없다고 할 수 있지 않겠어 ?
14. 각색 ( 脚色 )
본 뜻
본래는 중국 연극에서 ‘ 분장 ( 扮裝 )’, ‘ 배우의 전문 구실 ’ 등을 뜻하는 말이었다 .
하지만 이제는 희곡화 ( 戱曲化 ) 를 뜻하는 말로 바뀌었다 .
바뀐 뜻
소설 , 서사시 등의 문학 작품을 연극이나 영화에 알맞도록 고쳐 쓰는 것을 가
리킨다 .
보 기
- 소설을 영화화할 때 , 각색 ( 脚色 ) 을 누가 하느냐에 따라서 소설의 묘미가 살아나기도
하고 죽기도 한다 .
15. 각축 ( 角逐 )
본 뜻
각 ( 角 ) 은 동물들이 서로 뿔을 맞대고 싸우는 모습에서 나온 말로서 서로 다투
고 겨룬다는 뜻이다 . 축 ( 逐 ) 은 쫓는다는 뜻이다 . 글자 그대로 보자면 서로 다투며 쫓아다
니는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실력이 비슷한 사람이나 팀끼리 승리를 위해 경쟁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 -
보 기
- 월드컵 16 강 진출을 둘러싸고 한국과 이탈리아 , 멕시코가 각축전을 벌였다 .
- 영종도 신공항 건설의 공개 입찰을 따내기 위해 각 재발 회사들이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
16. 간담 ( 肝膽 ) 이 서늘하다
본 뜻
‘ 간담 ( 肝膽 )’ 은 간과 쓸개를 뜻하는 말이며 , 깊이 간직한 ‘ 마음속 ’ 이라는 뜻도
있다 .
바뀐 뜻
뜻밖의 일이나 놀라운 골' 당하여 섬뜩해지는 것을 표현하는 말이다 . 이 밖
에도 ‘ 간이 오그라들었다 ’ 등의 표현을 쓴다 .
보 기
- 오토바이 폭주족 네 명이 한밤중에 전봇대를 들이격 모두 죽었다는 뉴스에 진수는
간담이 서늘해졌다 .
17. 간도 ( 間島 )
본 뜻
중국의 동남부 지역을 가리키는 간도 ( 間島 ) 란 지명의 유래에 대해서는 다음의
여러 가지 설이 있다 . 첫번째는 병자호란 ( 丙子胡亂 ) 뒤에 청 ( 淸 ) 나라가 이 지역을 청국인
이나 조선인 모두 입주를 금하는 봉금지역 ( 封禁地域 ) 으로 정하자 , 이 지역이 청나라와 조
선 사이 ( 間 ) 에 놓인 섬 ( 島 ) 과 같은 땅이라는 데서 유래했다는 설이다 . 두 번째는 조선 후
기에 이 지역으로 이주해간 우리 동포들이 개간한 땅이라는 뜻에서 ‘ 간도 ( 墾島 )’ 라고 적었
다고한다 . 세 번째는 조선의 정북 ( 正北 ) 과 정동 ( 正東 ) 사이에 위치한 방향인 간방 ( 艮方 ) 에
있는 땅이라 하여 간도 ( 艮島 ) 라고 하였다 한다 . 지금 쓰는 한자 표기는 첫번째 것을 따른
것이다 .
바뀐 뜻
간도 ( 間島 ) 는 지금 중국의 길림성 동남부 지역으로서 용정시 ( 龍井市 ), 왕청현
( 旺淸縣 ), 혼춘 ( 琿春 ) 현 , 화룡 ( 和龍 ) 현 , 안도 ( 安圖 ) 현 , 장백 ( 長白 ) 현 , 무송 ( 茂松 ) 현 , 임강 ( 臨
江 ) 현 번;S 포괄하는 지역을 말한다 . 그 중에서도 특히 두만강 북부 연안을 북간도라
하였는데 , 우리가 보통 알고 있는 간도라 함은 이 지역을 가리킨다 . 지금은 이곳이 연변
조선족자치주 ( 延邊朝鮮族自治州 ) 로 되어 있어 간도 ( 間島 ) 라는 말 대신에 연변 ( 延邊 ) 이라는
이름을 더 많이 쓴다 .
보 기
- 통일이 되어 중국을 거치지 않고 압록강이나 두만강으로 간도 ( 間島 ) 를 드나들 수 있
게 된다면 얼마나 감개가 무량할까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 -
18. 간발 ( 間髮 ) 의 차이
본 뜻
글자 그대로 ‘ 머리카락 하나 만큼의 차이 ’ 라는 뜻으로 아주 작은 차이를 이르
는 百5' ‘ 간하쓰 ( 間髮 )’ 에서 온 말이다 .
바뀐 뜻
아주 작은 차이를 이르는 말로 널리 쓰이는 이 말은 百5S 그대로 들여와
쓰는 것이다 . 같은 의미를 가진 우리말 표현 ‘ 종이 한 장 차이 ’, ‘ 터럭 하나 차이 ’ 등으로
바꿔 쓰는 것이 나을 것이다 .
보 기
- 이번에 내가 찍은 후보가 간발의 차이로 떨어졌어 .
19. 간이 부었다
본 뜻
간 ( 肝 ) 은 한의학에서 목기 ( 木氣 ) 에 해당한다 . 이는 곧 일을 새로 추진하거나
이끌어 가는 힘을 말한다 . 즉 간이 크다는 것은 힘찬 추진력과 결단력이 있다는 말이고 ,
간이 부었다는 것은 추진력이나 결단력이 너무 지나쳐 무모할 때 쓰는 말이다 .
바뀐 뜻
실제로 간이 부었다는 뜻이 아니라 , 겁 없이 어떤 골 달려드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자네 간이 부었나 ? 감히 거기가 어디라고 뛰어드는가 ?
- 너 간이 부어도 아주 단단히 부었구나 . 우리 대장을 너 혼자 상대해 보겠다고 ?
20. 갈등 ( 葛藤 )
본 뜻
칡과 등나무가 얽히듯이 까다롭게 뒤엉켜 있는 상태를 나타내는 말이다 .
바뀐 뜻
일이나 인간관계가 까다롭게 뒤얽혀 풀기 어려운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혹
은 개인의 정시 내부에서 두 가지 반대되는 생각이 벌이는 충돌 상황을 가리키는 말로도
널리 쓰인다 .
보 기
- 그 두 사람 사이엔 항상 갈등이 끊이지 않는다 .
- 그의 청혼을 큰 것인가 말 것인가 하는 갈등으로 요즘의 내 마음은 잠잠할 날
이 없다 .
21. 갈￿살
본 뜻
돼지고기의 한 부위를 가리키는 말로서 , 본래는 ‘ 간막이살 ’ 이 맞는 말이다 . 횡
격막과 간 사이에 붙어 있는 살점으로 , 간을 막고 있다고 해서 ‘ 간막이살 ’ 이라 부르는가
하면 , 뱃속을 가로로 막고 있다고 해서 ‘ 가로막살 ’ 이라고도 한다 . 이 살은 허파 아래로 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 -
스듬히 걸쳐진 힘살막으로 숨쉴 때마다 위 아래로 오르내린다 .
바뀐 뜻
왜 돼지고기의 부위를 가리키는데 난데없는 새 이름을 갖다 붙였을까 ? 갈매기
살을 먹는 사람들은 모두들 한 번씩 가져보았음직한 의문이다 . 식당 아주머니에게 물어봐
도 신통한 대답을 못 듣기 일쑤였을 것이다 . 이것은 위의 본 뜻에서 밝힌 것처럼 ‘ 간막이
살 ’, ‘ 가로막살 ’ 이 ‘ 갈￿살 ’ 로 발음이 전이되어 생긴 현상이다 . 그러나 이 말은 날아다니
는 갈￿ 고기와 혼동할 수 있으므로 본래 제 의미를 가지고 있는 ‘ 가로막살 ’ 이라 부르
는 것이 좋을 듯싶다 .
보 기
- 내가 속초에 놀러가서 갈￿ 날아가는 걸 보고 “ 야 , 저기 안주 날아간다 !” 했더니
사람들이 다 웃는 거야 . 그러면서 “ 갈매기살은 진짜 날아다니는 갈매기 고기가 아니라 목
살 , 삼겹살 하는 것처럼 돼지고기의 한 부위야 .” 하는 거 있지 .
22. 갈모 형제 ( 兄弟 ) 라
본 뜻
갈모는 옛날에 비가 올 때 기름 종이로 만들어 갓 위에 덮어쓰던 우비의 한
가지로서 , 펴면 고깔처럼 위는 뾰족하고 아래는 둥그렇게 퍼지며 , 접으면 쥘부채처럼 홀
쭉해진다 .
바뀐 뜻
갈모는 비록 갓 위에 덮는 것이지만 골&si 쓰는 것이기에 그 아래에 있
는 갓만 못하였다 . 여기에 비유해서 형이 아우만 못한 형제를 가리켜 갈모 형제라 했던
것이다 .
보 기
- 백넣 살 동생이 열두 살 형도 못 올라가는 높은 산에 오르다니 , 갈모 형제라 할 만하
군 .
23. 감감소식 (- 消息 )
본 뜻
아주 멀어 아득하다는 뜻을 가진 ‘ 감감하다 ’ 에서 나온 말이다 . 감감소식은 소
식 ( 消息 ) 이 감감하다는 말이니 대답이나 소식 따위가 전혀 없다는 뜻이다 .
바뀐 뜻
그러나 골=N ‘ 감감소식 ’ 보다 ‘ 감감무소식 ’ 을 더 많이 쓰고 있다 . 감
감소식이라는 말로도 충분히 설명할 수 있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굳이 없을 무 ( 無 ) 를 덧붙
인 것은 소식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용법이라고 볼 수 있다 . 둘 다 표준어로 채택
되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그 사람은 한 번 가더니 어찌 된 게 감감소식이냐 ?
- 곧 연락을 해주겠다더니 감감무소식이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 -
24. 감로수 ( 甘露水 )
본 뜻
불교에서 나온 말이다 . 불교에서 말하는 육욕천 ( 六慾天 ) 의 둘째 하늘인 도리천
에 있는 달콤하고 신령스런 액체를 ‘ 감로 ( 甘露 )’ 라 한다 . 이 액체는 한 방울만 마셔도 온
갖 괴로움이 사라지고 , 살아 있는 사람은 오래 살 수 있고 , 죽은 이는 부활한다고 한다 .
이 때문에 불사주 ( 不死酒 ) 로도 탕다 . 때로는 부처의 교법 ( 敎法 ) 을 비유하는 말로도
쓰인다 .
바뀐 뜻
골si 맛이 썩 좋은 물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야 , 감로수가 따로 없이 바로 이 구천동 계곡물이 감로수네 그려 !
- 댁의 우물물은 시원하고 단 것이 마치 감로수 같습니다 .
25. 감안 ( 勘案 ) 하다
본 뜻
어떤 것에 대해서 ‘ 생각한다 ’ 는 뜻의 百5e 한자어다 .
바뀐 뜻
살피다 , 생각하다 , 고려하다 , 참작하다 등의 말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자네 사정을 십분 감안하여 이번에 특별 근무에서 자네는 제외하기로 했네 .
( 자네 사정을 충분히 생각해서 )
- 그쪽 사정을 감안해서 찾아가야지 , 아무 때나 불시에 들이닥치는 건 결례라네 .
( 그쪽 사정을 살피고 찾아가야지 )
26. 감주 ( 甘酒 )
본 뜻
태종실록 ( 太宗實錄 ) 에 보면 세자가 종묘 ( 宗廟 ) 에 고하는 글에 이런 구절이 나
온다 .
“ 금색 ( 禽色 ) 의 황망함과 감주 ( 甘酒 ) 하고 기음 ( 嗜音 ) 하는 것은 하서에 실려 있으니 , 만세
에 경계해야 할 것입니다 .”
이 당시만 해도 감주 ( 甘酒 ) 라는 말은 술을 좋아한다는 뜻이었다 . 그러다가 술에 취하는
것을 경계하기 위하여 쉽게 취하지 않으면서도 술을 마시는 기분을 낼 수 있는 술을 만
들었는데 그것이 바로 찹쌀과 누룩으로 빚은 감주 ( 甘酒 ) 였다 . 이 술은 단시골 안에 속성
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코올은 적은 대신 단맛이 있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료이다 .
다른 말로는 ‘ 단술 ’ 이라고도 한다 .
바뀐 뜻
원래는 알코올이 약간 들어 있는 술이었는데 , 지금은 흰밥에 엿기름 가루 우
려낸 물을 부어서 따뜻한 방에 덮어두고 삭인 전통 음료를 가리킨다 . 다른 말로는 ‘ 식혜 ’
라고 한다 .
보 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 -
- 감주와 식혜가 같은 말이라는데 난 이제까지 다른 말로 알고 있었지 뭐야 .
27. 감질 ( 疳疾 ) 나다
본 뜻
감질 ( 疳疾 ) 은 본래 한의학에서 이르기를 감병 ( 疳病 ) 이라고도 하는 병으로서 ,
주로 젖이나 음식을 잘 조절하지 못하여 어린 아이들이 많이 걸리는 병이다 . 감병에 걸리
게 되면 얼굴이 누렇게 뜨고 여위며 목이 마르고 배가 아프면서 만성 소화불號% 영양
장애 등을 나타낸다 . 이처럼 무언가 먹고는 싶은데 몸이 말을 안 들으니 마음껏 먹지도
못해서 안달이 나는 병을 말한다 .
바뀐 뜻
무엇이 먹고 싶거나 가지고 싶거나 한데 한꺼번에 그 욕구가 충족되지 않고
조금씩 조금씩 맛만 보게 되기에 오히려 더더욱 그 대상을 먹고 싶거나 갖고 싶어 애태
우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얘 , 감질나게 조금씩 내오지 말고 한꺼번에 다 내오너라 .
28. 감쪽같다
본 뜻
원래 곶감의 쪽을 먹는 것과 같이 날쌔게 한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 곶감의
쪽은 달고 맛이 있기 때문에 누가 와서 빼앗아 먹거나 나누어 달라고 할까봐 빨리 먹을
뿐더러 흔적도 없이 말끔히 다 먹어 치운다 . 이런 뜻이 번져서 현재의 뜻처럼 일을 빨리
하거나 흔적을 남기지 않고 처리할 때 감쪽같다는 말을 쓰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꾸민 일이나 고친 물건이 재빠르고 솜씨가 좋아 남이 알아차리지 못할 만큼
흔적이 없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이제 보니 당신 바느질 솜씨가 아주 그만인걸 . 이 옷 더 못 입을 줄 알았는데 이렇게
수선해 놓고 보니까 아주 감쪽같은데 .
29. 감투
본 뜻
탕건 비슷하되 턱이 없이 민틋하게 만들어 머리에 쓰는 의관의 일종이다 . 벼
슬하는 사람만 쓰고 평민은 쓰지 못했다 .
바뀐 뜻
지금은 그 뜻이 전이되어 ‘ 벼슬 ’ 또는 ‘ 벼슬자리 ’ 등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왜 거길 나왔냐고 묻길래 감투 싸움에 넌더리가 나서 나왔다고 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 -
30. 갑종근로소득세 ( 甲種勤勞所得稅 )
본 뜻
근로소득에는 갑종 ( 甲種 ) 근로소득과 을종 ( 乙種 ) 근로소득이 있다 . 을종근로소득
이란 외국 기관 또는 국제연합군 ( 미국군 제외 ) 으로부터 았 급여와 국외에 있는 외국인
또는 외국 법인으로부터 았 급여를 말한다 . 이 을종근로소득에 속하지 않는 모든 근로
소득을 갑종근로소득이라 한다 . 갑종근로소득은 봉급 , 수당 , 상여금 , 연금 , 퇴직금 또는 이
와 비슷한 성질의 급여 모두를 가리키는 것으로서 원천징수를 하는 소득을 가리킨다 . 이
갑종근로소득에 ￿ 세금을 갑종근로소득세라고 한다 .
바뀐 뜻
사업소득세 , 양도소득세 , 근로소득세 등등 수많은 소득세 중의 하나를 가리키
는 말로 갑종근로소득인 급여의 성격을 띤 소득에 매기는 세금을 가리킨다 . 매달 급여에
서 백?' 세금으로 공제하는 원천징수의 방법을 택한다 . 줄여서 갑근세 ( 甲勤稅 ) 라고
한다 .
보 기
- 자네 , 이번에 갑근세 얼마나 냈나 ?
- 이거 , 갑근세가 너무 올라서 걱정이야 . 이렇게 되면 꼬박꼬박 원천 과세하는 봉급 생
활자만 억울한 거 아냐 ?
31. 강 ( 江 )
본 뜻
본래 ‘ 강 ( 江 )’ 은 ‘ 水 ( 물 수 )’ 와 ‘ 工 ( 장인 공 )’ 이 합쳐서 된 형성문자로서 ‘ 장강 ( 長
江 )’ 곧 양자강을 가리키는 고유명사였다 .
바뀐 뜻
양자강이 흐르며 내는 물소리 , 곧 ‘ 꿍꿍 ( 工 의 고음 )’ 을 본떠 만든 의성어가 ‘ 강
( 江 )’ 인데 , 후에 일반적인 강을 가리키는 보통명사가 되었다 .
보 기
- 저는 어렴풋이 ‘ 강 ’ 이란 말이 상형문자에서 왔겠거니 했는데 , 물이 흐르면서 내는 소
리에서 나왔다니 뜻밖인데요 .
32. 강강술래
본 뜻
풍요와 다산 ( 多産 ) 의 상징인 달이 새해 들어 첫 보름달로 뜰 때에 여인네들이
달님의 모습을 지상에 그리면서 풍년을 기원했던 농경사회의 축제에서 기원한 말이다 . 여
인들이 서로 손을 맞잡고 둥그렇게 윤무 ( 輪舞 ) 를 추면서 수레바퀴처럼 감고 또 감으라는
뜻으로 ‘ 감감수레 ’ 로 새겼던 말이 후대로 내려오면서 ‘ 강강술래 ’ 로 변이된 것이다 .
바뀐 뜻
교과서에는 이 ‘ 강강술래 ’ 가 마치 임진왜란 때 이순신 장군이 왜군의 침입을
막기 위해 고안해 낸 놀이인 양 소개되고 있다 . 그 어원을 ‘ 강강수월래 ( 强羌水越來 )’ 에 두
고 오랑캐인 왜적이 물을 따라 쳐들어 오니 경계하라는 뜻으로 풀이하고 있는데 , 사실
‘ 강강술래 ’ 는 그 옛날부터 달의 운행을 중심으로 농사를 지었던 우리 나라 고유의 민속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 -
이였다 . 이를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 때 의병술로 채택하여 승전을 거둔 데서 ‘ 강강술래 ’
라는 놀이가 주목을 받게 되었을 뿐 , 실제 후렴구의 뜻이나 놀이의 유래는 임진왜란이 아
니다 .
보 기
- 난 이제껏 강강수월래가 맞는 말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강강술래가 맞는 말이
라구요 ?
33. 강남 ( 江南 ) 제비
본 뜻
강남 ( 江南 ) 은 중국 양자강 이남 지역을 가리키는 말로서 제비가 겨울을 나기
에 알맞을 정도로 따뜻한 곳이다 . 그러므로 본래 강남 제비라 함은 따뜻한 곳에서 겨울을
나고 봄에 다시 돌아온 제비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70 년대 서울의 강남이 개발되기 시작하면서 강남 곳곳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
와 사무공간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 그와 더불어 호화 유흥가가 난립하기 시작했고 , 강남
에 사는 중상류층 유한부인들을 꾀어 한몫을 잡아보려는 제비족들이 강남 지역 유흥가로
몰려들면서 강남 제비라는 신조어가 생겨났다 . 이 때문인지 ‘ 강남 갔던 제비가 돌아오면
은 ’ 이라는 동요에 나오는 강남도 한강 이남의 따뜻한 지역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졌
다 .
그러나 이런 경우에 쓰이는 강남 제비는 본뜻 그대로 따뜻한 지방인 양자강 이남에서
겨울을 나고 온 제비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요새 한창 주가가 오르고 있는 주말 연속극 때문에 강남 제비들이 호시절을 만났다
며 ?
- 강남 제비 물 좋다는 얘기도 옛 말이야 . 요새는 신세대 제비들이 극성을 부린다잖아 .
34. 강냉이
본 뜻
옥수수를 탕F 강냉이는 임진왜란 당시에 명나라를 거쳐 우리 나라에 들어
왔다 . 강냉이라는 이름은 양자강 이남인 강남에서 들어온 물건이라 하여 붙여진 것이다 .
반면에 옥수수는 그 알갱이가 꼭 수수 알갱이 같은데 그 모양이 옥처럼 반들반들하고 윤
기가 난다고 하여 ‘ 옥 같은 수수 ’ 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바뀐 뜻
오늘날 강냉이라는 말은 청소년층에서보다는 중장년층에서 널리 쓰고 있는 말
인데 , 그 이름이 옥수수라는 이름보다 훨씬 더 구수하고 향수를 자아내는 것은 순우리말
이기 때문일 것이다 . 옥수수를 달리 일컫는 강냉이라는 이름이 어떻게 해서 생기게 되었
는가를 알기 위해서이다 . 한편 옥수수 알갱이를 튀긴 것도 강냉이라고 한다 .
보 기
- 얘 , 찐 강냉이 사오랬더니 이걸 사오면 어떻게 하니 ? 이 강냉이는 옥수수를 말려서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 -
그 알갱이를 튀긴 거잖아 .
35. 강원도 ( 江原道 ) 포수
본 뜻
강원도 ( 江原道 ) 로 호랑이 사냥을 가서 호랑이한테 먹힌 포수를 가리키는 말이
다 . 강원도는 산이 깊고 험하여 사냥 나간 포수가 돌아오기 어려운 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골 있어 밖에 나갔다가 오래도록 돌아오지 않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비슷한 말에는 ‘ 함흥차사 ( 咸興差使 )’ 가 있다 .
보 기
- 아니 얘는 강원도 포수가 됐나 ? 아버님 모시고 오라고 시킨 게 언젠데 아직도 안 오
는 거야 ?
36.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
본 뜻
다홍치마는 녹의홍상 ( 綠衣紅裳 ) 을 입은 처녀를 의미하는 말이다 . 흔히 ‘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 ’ 란 말을 ‘ 같은 값이면 좋은 물건을 선택한다 ’ 는 뜻으로 알고 있는데 , 이
말의 원래 뜻은 ‘ 같은 값이면 과부나 유부녀가 아닌 처녀가 좋다 ’ 는 뜻이다 . 홍상 ( 紅裳 ) 의
반대말인 ‘ 청상 ( 靑孀 )’ 은 ‘ 젊은 과부 ’ 를 탕F 말이고 , ‘ 청상 ( 靑裳 )’ 으로 쓸 때는 ‘ 기생 ’ 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같은 값이면 여럿 중에서도 모양이 좋고 보기 또한 좋은 것을 선택하겠다는
뜻이다 .
보 기
-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 녹화가 되는 비디오로 사자 .
37. 개개다 ( 개기다 )
본 뜻
어떤 것이 맞닿아서 해지거나 닳는 것을 가리킨다 .
바뀐 뜻
원하지 않는 어떤 것이 달라붙어 이쪽에 손해를 끼치거나 성가시게 하는 것을
뜻한다 . 누군가가 달라붙어서 귀찮게 구는 것을 흔히 ‘ 개긴다 ’ 고 말하는데 , 그것은 ‘ 개개
다 ’ 를 잘못 쓴 예다 .
보 기
- 야 , 그 사람은 왜 그렇게 허구한 날 너한테 와서 개개니 ?
- 개개는 것도 하루 , 이틀이지 , 그건 아무나 하는 줄 아니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 -
38. 개나발
본 뜻
‘ 개 -’ 는 ‘ 야생의 ’, ‘ 마구되어 변변치 못한 ’ 의 뜻을 가진 접두사로 접두사 ‘ 참 -’ 과
대응된다 . 그러므로 개나발은 개가 부는 나팔이 아니라 마구 불어 대는 나팔이라는 뜻이
다 . 접두사 ‘ 개 -’ 가 들어가는 말로는 개나리 , 개미나리 등이 있다 .
바뀐 뜻
조금도 사리에 맞지 않는 허튼 소리나 엉터리 같은 얘기를 가리키는 말이다 .
주로 속된 표현에 쓰인다 .
보 기
- 개나발 불지 마라 .
- 개나발 같은 소리하고 있네 .
39. 개떡같다
본 뜻
여기서 쓰인 ‘ 개 -’ 도 ‘ 아무렇게나 되어 변변치 못한 ’ 의 뜻으로 쓰인 접두사다 .
밀가루나 보릿가루를 반죽하여 아무렇게나 빚어 만든 떡을 개떡이라 하는데 먹을 것이
넉넉치 않던 옛날에 양식거리로 만들어 먹던 떡이다 . 경우에 따라선 수숫겨나 보릿겨로도
만들어 먹었기 때문에 ‘ 겨떡 ’ 이라고도 했다 . 이처럼 제사상에 올려놓거나 접대용으로 만든
것이 아니라 식구들끼리 먹기 위해서 만든 떡이므로 정식으로 모양을 내어 만들지 않고
주먹으로 꾹꾹 쥐어서 아무렇게나 만들었다 . 이 때문에 개떡은 떡이면서도 떡 취급을 받
지 못한 떡이다 .
바뀐 뜻
하잘 것 없는 것 또는 마구 만들어진 물건이나 뒤엉킨 상황을 가리키는 말로
쓰고 있다 .
보 기
- 오늘 시험엔 완전히 개떡같은 문제만 나왔더라 .
- 골 꼭 개떡같이 해놓고 어떻게 돈 달라고 손을 벌리냐 .
40. 개안 ( 開眼 )
본 뜻
절에서는 불상을 만들거나 불화를 그린 뒤 부처님을 모시는 봉불식을 하기 전
까지 눈동자를 그리지 않은 채로 남겨둔다 . 그러다가 첫 공양을 할 때 눈동자를 그려 넣
는 점안 ( 點眼 ) 의식을 행한다 . 이것을 개안공양이라고 하는데 이때서야 비로소 불상이나
불화에 눈이 생겨 하나의 온전한 불상이나 불화의 구실을 하게 된다 .
바뀐 뜻
안보이던 눈이 보이게 되는 것을 말한다 . 또는 그 동안 미처 몰랐던 사실이나
진리를 깨우쳐 비로소 사물이나 사건을 확연히 알게 되는 경지를 말하기도 한다 .
보 기
- 저는 부처님의 말씀을 듣고서야 비로소 제 인생의 개안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
- 인생의 개안은 장님이 눈뜬 것에 비길 수 있을 정도로 큰일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 -
41. 개차반
본 뜻
차반은 본래 맛있게 잘 차린 음식이나 반찬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개
차반이란 개가 먹을 음식 , 즉 똥을 점잖게 비유한 말이다 .
바뀐 뜻
행세를 마구 하는 사람이나 성격이 나쁜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 술 먹고 나니까 완전히 개차반이더구만 .
- 건너 마을 김 총각은 개차반인 그 행실을 고쳐야 장가갈 수 있을 걸세 .
42. 개털
본 뜻
말 그대로 ‘ 개의 털 ’ 을 가리키는 말이다 . 개털은 다른 짐승의 털과는 달리 요
긴하게 쓰골 데가 없는 물건이다 .
바뀐 뜻
어떤 골 시시하고 오죽잖은 사람이 한몫 낄 때 그를 가리키는 말이다 . 한편
으로는 감옥에 잡범으로 수감중인 사람을 가리키는 은어로도 쓰인다 . 거물급 죄수는 ‘ 범
털 ’ 이라고 부른다 .
보 기
- 이번 일에는 김 대리가 완전히 개털이야 .
- 야 , 요번에 우리 감방에 범털이 들어온다며 ? 그 덕에 우리 같은 개털들 팔자 좀 피
지 않을까 ?
43. 개평
본 뜻
조선 중기부터 조선 말엽까지 쓰이던 상평통보 ( 常平通寶 ) 의 준말이 ‘ 평 ’ 이었는
데 ‘ 평 ’ 은 곧 돈을 의미했다 . 개평은 도박판에서 나온 말로서 , 딴 돈 중에서 낱돈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 낱 개 ( 個 ) 를 써서 ‘ 개평 ’ 이라 했다 .
바뀐 뜻
노름판에서 남이 딴 것을 거저 얻거나 또는 돈을 딴 사람이 잃은 사람에게 얼
마간 나눠주는 돈을 탕F 말이다 .
보 기
- 화투를 치다가 5 만원을 잃었는데 , 택시 타고 가라고 개평으로 3 천원을 주더라구 .
44. 객 ( 客 ) 쩍다
본 뜻
‘ 객쩍다 ’ 의 ‘ 객 ’ 은 손님 客 ’ 을 씀으로써 손님 , 곧 제 것이 아니라는 의미를 나타
낸다 . 또한 뒤에 붙은 ‘- 쩍다 ’ 는 많지 않다는 뜻이 아니라 ‘ ~ 스럽다 ’ 라는 뜻을 가지고 있
는 말이다 . 그러므로 이 말은 ‘ 나와 아무 상관도 없는 남의 골 같다 ’ 는 뜻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 -
바뀐 뜻
어떤 말이나 행동이 쓸데없고 실속 없을 때 그것을 나무라는 뜻으로 쓰는 말
이다 . 내 골 아닌 남의 일이나 남의 말을 하게 되니 그 일은 자연히 쓸데없고 실없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
보 기
- 김건모가 어찌 되었건 그게 너랑 무슨 상관이냐 ? 그런 객쩍은 소리하지 말고 어서
심부름이나 좀 다녀와라 .
45. 거덜이 나다
본 뜻
거덜은 조선시대에 가마나 마을 맡아보는 관청인 사복시 ( 司僕寺 ) 에서 말을 맡
아보던 하인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거덜이 하는 일은 궁중의 행차가 있을 때 앞길을 틔우
는 것이었다 . 이 때문에 말을 타고 길을 틔우는 거덜은 자연히 우쭐거리며 몸을 흔들게
되었다 . 여기에서 사람이 몸을 흔드는 것을 가리켜 ‘ 거덜거린다 ’ 하고 , 몹시 몸을 흔드는
말을 ‘ 거덜마 ’ 라고 불렀다 .
바뀐 뜻
살림이나 그 밖에 어떤 골U 기반이 흔들려서 결딴이 나는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 집은 남편이 도박 때문에 살림이 거덜이 났다고 하더군요 .
- 내 친구는 큰 돈을 투자해서 시작한 사업이 어려워져서 회사가 거덜이 날 지경이라
고 하던데 걱정이야 .
46. 거마비 ( 車馬費 )
본 뜻
옛날에는 교통 수단의 대종을 이루던 것이 수레와 말이었다 . 수레 ( 車 ) 와 말
( 馬 ) 로 이루어진 거마 ( 車馬 ) 는 교통 수단을 가리키는 것이며 , 거마비 ( 車馬費 ) 는 곧 교통비
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단순한 교통비를 가리키는 말보다는 주로 강연이나 도움을 준 데 대한 수고비
나 사례금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먼길 오신 김 선생님 거마비는 좀 넉넉히 드리게나 .
- 이번에 참석하신 분들 거마비는 어느 정도 드리면 될까요 ?
47. 거사 ( 居士 )
본 뜻
본래 이 말은 ‘ 걸사 ( 乞士 )’ 에서온 말로서 ‘ 걸사 ( 乞士 )’ 는 본래 ‘ 비구 ( 比丘 )’ 를 통
칭하는 말이었다 . 위로는 부처에게 법 ( 法 ) 을 구걸하고 아래로는 시주 ( 施主 ) 에게 밥을 구걸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3 -
한다고 해서 나온 말이 바로 이 걸사 ( 乞士 ) 이다 . 우리 나라에서는 통칭 거사 ( 居士 ) 라고 하
는데 , 거사라는 호칭은 이미 중국에서 생겨난 호칭으로서 도덕과 학문이 뛰어나면서 벼슬
을 하지 않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 거사 ( 居士 ) 는 머리 깎고 출가하지는 않았지만 불교의 법명 ( 法名 ) 을 가
진 남자 신도를 탕F 말로 쓰인다 .
보 기
- 법운 거사께서 먼 길을 오셨는데 주지 스님께서 행적이 묘연하시니 골 참으로 난
처하게 됐습니다 .
48. 건달 ( 乾達 )
본 뜻
건달 ( 乾達 ) 이란 말은 불교의 건달바 ( 乾達婆 ) 라는 말에서 유래했다 . 건달바는
수미산 남쪽 금강굴에 사는 하늘나라의 신 ( 神 ) 인데 그는 고기나 밥은 먹지 않고 향만 먹
고 살며 허공을 날아다니면서 노래를 하는 존재다 . 때로는 ‘ 중유 상태의 존재 ’ 를 건달이라
고 부르기도 한다 . 불가에서는 사람의 생을 본유 ( 本有 ), 사유 ( 死有 ), 중유 ( 中有 ), 생유 ( 生
有 ) 의 네 단계로 나누는데 , 그 중 죽어서 다음 생 ( 生 ) 을 격S 중유 ( 中有 ) 라 한다 .
중유의 몸은 하늘을 날아다니며 살아 생전에 지은 업 ( 業 ) 에 따라서 새로운 생명을 받아
태어나게 되는데 죽어서 다시 환생하기 전까지의 불안정하고 허공에 뜬 존재 상태를 ‘ 중
유 ’ 라 한다 .
건달이란 말이 가지고 있는 두 가지의 뜻이 이러하므로 건달이란 한마디로 존재의 뿌리
가 불확실한 , 언제 , 어떻게 될 지 모르는 불안한 존재를 가리키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
바뀐 뜻
아무 하는 일도 없이 빈둥거리며 놀거나 게으름을 부리는 사람 또는 가진 밑
천을 다 잃고 빈털털이가 된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천하에 둘도 없는 건달이었던 감나무집 아들이 새 사람이 되었다며 ?
- 사업에 실패한 이후로 그 많던 재산 다 날리고 , 겨우 하나 남은 집에 들어앉은 건달
이 됐지 뭔가 .
49. 걸신 ( 乞神 ) 들리다
본 뜻
귀신 중에서 제골 불쌍한 귀신이 걸신 ( 乞神 ) 이라고 한다 . 그는 늘 이곳저곳을
다니며 빌어먹어서 배를 채워야 하니 언제나 배가 고플 수밖에 없었다 .
불교에서 말하는 아귀라는 귀신이 바로 이 걸신에 해당하는데 늘 굶주려 있는 그들은
음식 정도가 지나칠 정도로 탐을 냈다 . 이 때문에 ‘ 걸신들렸다 ’ 는 말과 비슷한 뜻으로 ‘ 아
귀처럼 먹어댄다 ’ 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
걸신이 들렸다는 것은 빌어먹어 굶주린 귀신이 몸 안에 들어앉아 몸과 마음을 지배하고
있는 상태를 말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4 -
바뀐 뜻
어떤 음식에 대한 욕심을 지나치게 내거나 게걸스럽게 먹는 모양을 빗댈 때
쓰는 말이다 .
보 기
- 아이구 , 자네 . 며칠 동안 밥구경 한 번 못했나 ? 자네 밥 먹는 꼴이 흡사 걸신들린 사
람 같네 그려 .
- 얘 , 너 갈비에 걸신들렸나 ? 누가 쫓아오지 않으니까 좀 천천히 먹어라 .
50. 게거품
본 뜻
게는 갑자기 환경이 바뀌거나 위험에 처했을 때는 입에서 뽀글뽀글 거품을 뿜
어내는 생태학적 특성을 가지고 있다 . 사람들이 갑자기 흥분하거나 격렬하게 싸울 때도
이와 비슷한 현상이 백다 .
바뀐 뜻
사람들이 피로하거나 흥분했을 때 나오는 거품 같은 침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나 흔히 쓰기로는 궁지에 몰리거나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자신을 변호하기 위해 열
을 올리는 행동을 ‘ 게거품을 물고 덤벼들었다 .’ 는 식으로 표현한다 .
보 기
- 조금 전에 그 아이가 넘어지면서 게거품을 흘리는 거 보니까 간질병인 것 같던데 .
- 아까 그 아줌마 게거품을 물고 덤벼드는데 정말 못 당하겠더라 .
51. 결초보은 ( 結草報恩 )
본 뜻
풀을 맺어서 은혜를 갚는다는 ‘ 결초보은 ( 結草報恩 )’ 은 춘추 전국시대에 진나라
에서 있었던 고사에서 유래한다 . 위무자라는 사람이 평소에 아들에게 이르기를 자기가 죽
거든 서모를 개가시키라고 먹
다 . 그러나 막상 죽음에 임박해서는 서모를 순장시키라고
했다 . 그러나 아들은 평소에 했던 아버지의 말을 따라 서모를 개가시켰다 . 후에 아들이
전쟁에 나가 싸우다가 쫓기게 되었는데 , 서모 아버지의 죽은 넋이 적군의 앞길에 풀을 맞
잡아 매어 적군이 걸려 넘어지게 되었다 .
바뀐 뜻
죽은 후에도 은혜를 잊지 아니하고 갚는다는 뜻 . 너무나 깊고 큰 은혜에 감복
해서 결코 잊지 않고 갚겠다는 다짐의 말로 많이 쓴다 .
보 기
- 선생님의 은혜에 결초보은 하겠다던 철이가 드디어 기능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다는
구먼 .
- 이제껏 길러주신 어머님께 결초보은은 못할 망정 재산을 나눠주지 않는다고 행패를
부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5 -
52. 겻불
본 뜻
쌀겨나 보릿겨처럼 곡식의 겨를 태우는 불을 가리키는 말인데 , 겨를 태우는
불은 뭉근하게 타오르기 때문에 불기운이 신통치가 않다 .
바뀐 뜻
‘ 겻불 ’ 을 불쬐는 사람 곁에서 찌는 ‘ 곁불 ’ 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 그러나 이
말의 실제 뜻은 겨를 태우는 뭉근하고 힘없는 불을 가리키는 말로서 , 신통치 않거나 시원
치 않은 것을 비유하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양반은 얼어 죽어도 겻불은 안 쬔다 .
- 추울 땐 겻불이라도 어딘데 그걸 마다하니 ? 그깟 체면이 뭔데 거기에 목숨을 거냐 ?
53. 경기도 ( 京畿道 )
본 뜻
고려 , 조선시대에 왕도와 왕실을 보위하기 위하여 설치된 왕도의 외곽지역을
경기 ( 京畿 ) 라 하는데 , 경 ( 京 ) 은 ‘ 천자 ( 天子 ) 가 도읍한 경사 ( 京師 )’ 를 뜻하고 , 기 ( 畿 ) 는 ‘ 천자
의 거주지인 왕성을 중심으로 사방 오백 리 이내의 땅 ’ 을 가리키는 말이다 . 이 경기 ( 京畿 )
라는 말은 당 ( 唐 ) 나라 시대에 왕도의 외각 지역을 경현 ( 京縣 ) 과 기현 ( 畿縣 ) 으로 나누어 통
치하였던 데서 기원한다 . 우리 나라에서 왕도 ( 王都 ) 외곽 지역을 ‘ 경기 ’ 라 한 것은 고려
현종 9 년 (1018 년 ) 의 일이다 .
바뀐 뜻
오늘날은 서울의 외곽 지역인 수도권과 그 인근 지역을 포함하는 행정구역으
로서 남한 8 도 중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모여 살고 있는 지역이다 .
보 기
- 경기도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해당하는데 본래 경기 ( 京畿 ) 라는 말 자체가 수도를
호위하는 지역이라는 뜻을 담고 있는 말이라는구만 .
54. 경상도 ( 慶尙道 )
본 뜻
동남 지방의 주 ( 州 ) 와 군 ( 郡 ) 중에 경주 ( 慶州 ) 가 가장 크고 상주 ( 尙州 ) 가 그 다
음인 데서 경주와 상주를 중심으로 한 지역을 경상도 ( 慶尙道 ) 라 일컫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북쪽으로는 조령 ( 鳥嶺 ), 동쪽과 남쪽으로는 바다 , 서쪽으로는 지리산 ( 智異山 ) 을
경계로 한 우리 나라 동남 지역을 가리키는 행정지명이다 .
보 기
- 충청도 , 전라도 , 경상도 등은 그 지방의 대표적인 고장의 머리 글자를 따서 만든 이
름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6 -
55. 경 ( 黥 ) 을 치다
본 뜻
경 ( 黥 ) 은 조선시대에 행해졌던 형벌의 하나로서 자자 ( 刺字 ) 를 가리키는 말이
다 . 자자 ( 刺字 ) 란 고대 중국에서부터 행해졌던 형벌의 하나로서 , 얼굴이나 팔뚝의 살을 따
고 흠을 내어 먹물로 죄명을 찍어 넣는 것을 말한다 . 우리 나라에서는 조선 영조 때까지
행해졌다 . ‘ 경을 치다 ’ 는 것은 곧 도둑이 관아에 끌려가서 ‘ 경 ’ 이란 형벌을 았 것을 가리
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호되게 꾸중을 듣거나 심한 벌을 받는 것을 이르는 말로 널리 쓰
인다 .
보 기
- 너 아버지 말을 안 듣다간 조만간 크게 경을 칠거야 .
- 어제 아버지 몰래 담배 피웠다가 들켜서 경을 쳤어 .
56. 경종 ( 警鐘 )
본 뜻
위급한 골 또는 비상사태를 알리는 종이나 사이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본래의 뜻으로 쓰이기보다는 잘못된 일이나 위험한 골 대해 경
계하게 하는 주의나 충고를 비유하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빈번하게 백% 대형 사고가 우리 사회에 만연해 있는 적당주의나 인명 경시에
경종을 울리는 일이 되어야 할텐데 그 약효가 얼마나 갈지 모르겠어 .
57. 곁에 있다
본 뜻
곁의 본디 형태는 ‘ 겯 ’ 으로 이는 겨드랑이를 가리키는 옛 말이다 . 겨드랑이가
몸통과 팔 사이인 것처럼 아주 가까이 있는 것을 ‘ 겯에 있다 ’ 고 하였다 . 처음에는 겨드랑
이만을 가리키던 말이 차차 ‘ 가까이 , 이웃한 ’ 이란 뜻을 가진 ‘ 곁 ’ 으로 변한 것이다 .
바뀐 뜻
어떤 사물의 ‘ 가까이 ’ 또는 ‘ 옆 ’ 이라는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곁에 있다는 말이 겨드랑이 곁에 있다는 뜻이었다니 참 재미있네요 .
58. 계간 ( 鷄姦 )
본 뜻
암탉의 성기는 따로 있지 않고 항문과 골3다 . 동성연애를 하는 남자끼리
교접하는 모습이 닭이 교접하는 모습과 비슷하기 때문에 남자들끼리의 성행위를 계간 ( 鷄
姦 ) 이라고 한다 . 다른 말로는 비역질이라고도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7 -
바뀐 뜻
남자끼리 하는 성행위를 가리킨다 .
보 기
- 감옥처럼 오래도록 여성을 만날 수 없는 곳에서는 계간이 벌어지기도 하겠네 .
- 계간을 반대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에이즈에 감염될 확률이 높기 때문이지 .
59. 계란 지단 ( 鷄蛋 )
본 뜻
지단은 본래 계란을 가리키는 중국어 ‘ 지딴 ( 鷄蛋 )’ 에서 온 말이다 .
바뀐 뜻
‘ 계란 ’ 자체를 가리키던 이 말이 우리 나라에 들어오면서 흰자와 노른자를 따
로따로 얇게 부쳐서 가늘게 채를 썰어 떡국이나 고깃국 등에 넣는 고명을 가리키는 말로
굳어졌다 . 계란으로 황백을 부친다고 해야 맞는 말이다 .
보 기
- 얘 , 며늘 아가 . 떡국에 넣을 지단은 다 부쳐놓았느냐 ?
60. 계륵 ( 鷄肋 )
본 뜻
흔히 삼국지에 나오는 말로 알고 있는 이 말의 출전은 < 후한서 ( 後漢書 )> 의
양수전 ( 楊修傳 ) 이다 . 위나라의 조조가 촉의 유비와 한중 ( 漢中 ) 땅을 놓고 싸울 때 , 조조는
진격이냐 후퇴냐에 갈림길에 놓여 있었다 . 그 때 장수 하나가 내골U 거취를 묻고자 조조
를 찾아가니 그는 다만 ‘ 계륵 ( 鷄肋 )’ 하고 한 마디만 던질 뿐 더 이상 말이 없었다 . 장수
가 그 말의 뜻을 몰라 막료들에게 물으니 양수가 답하기를 내골 철수 명령이 있을 것
이니 준비를 하라고 했다 . 모두들 그의 해석을 의아하게 여기자 양수가 말했다 . ‘ 계륵은
닭의 갈비를 가리키는 말로서 , 보기에는 그럴 듯하나 실상 먹을 것은 별로 없는 음식이
다 . 눈 앞에 놓인 한중 땅이 바로 그와 같다 . 그러므로 이 한중 땅을 버리기는 아깝지만
사실 따지고 보면 썩 대단한 땅도 아니니 그대로 돌아갈 결정을 내린 것이다 .’ 그의 해석
을 듣고도 장수들은 긴가민가 했으나 양수의 이 말은 적중하여 다음날 철수 명령이 내린
것이다 .
바뀐 뜻
닭갈비처럼 먹자니 먹을 것은 없고 버리자니 아까운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 쉰 밥 고양이 주기 아깝다 ’, ‘ 내가 먹자니 배부르고 남 주자니 아깝고 ’ 하는 우리 속담과
통하는 말이다 .
보 기
- 지금 ￿i 나온 그 땅은 영락없는 계륵골세 . 위치는 좋은데 주변에 물이 없는 거
그게 하나 흠이란 말이야 .
- 그 사람 , 내치자니 아깝고 데리고 있자니 신경 쓰여서 어찌해야 좋을지 모르겠네 . 계
륵이란 말이 꼭 그 사람을 두고 한 말 같단 말이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8 -
61. 고과 ( 考課 )
본 뜻
조선시대에 인사행정 ( 人事行政 ) 에 사용했던 방법으로 이조 ( 吏曹 ) 와 병조 ( 兵曹 )
에서 ￿@ 음력 6 월과 12 월 두 차례에 걸쳐 관리의 공과 ( 功過 ) 를 조사하여 그 벼슬을 올
리기도 했고 내리기도 했다 . 다른 말로는 도목정사 ( 都目政事 ) 라 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이 고과 ( 考課 ) 제도가 관청에서만 쓰이는 것이 아니라 회사나 학
교 , 군대 등의 조직에서도 널리 쓰이고 있다 . 각 개인의 근무 태도나 업무 능력 , 성적 등
을 조사하여 보고하는 골' 뜻한다 .
보 기
- 인사에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고과 제도는 형평성과 객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생명이
다 .
62. 고구마
본 뜻
대표적인 구황 ( 救荒 ) 식품의 하나인 고구마가 우리 나라에 들어온 것은 조선
영조 때인데 , 고구마라는 이름의 유래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설이 있다 .
고구마가 처음 들어왔을 때 전라고 고금도 땅에서 많이 재배한데서 생겼다는 것이 그
첫째이고 , 둘째는 百5 대마도에서는 고구마로 부모를 잘 봉양한 효자의 효행을 찬양하기
위해 관청에서 고구마를 ‘ 고코이모 ’ 라 했는데 우리말로는 ‘ 효행 감자 ’ 라는 뜻으로 , 이 ‘ 고
코이모 ’ 가 우리 나라에 들어와 ‘ 고구마 ’ 가 된 것이라 한다 . 지금은 두 번째 설이 거의 정
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
바뀐 뜻
고구마를 순수한 우리말 명칭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 그 어원을 따져
들어가면 百5 닿아있음을 알 수 있다 . 그 뜻이 ‘ 효행 감자 ’ 이기 때문인지 제주도 지
방에서는 고구마를 ‘ 참감자 ’ 라 부르고 있기도 하다 .
보 기
- 고구마라는 이름의 뜻이 ‘ 효도하는 감자 ’ 라니 그 동안 별 볼일 없이 보아왔던 고구마
가 달라 보이는 거 있죠 .
63. 고군분투 ( 孤軍奮鬪 )
본 뜻
수가 적고 후원군이 없는 외로운 군대가 강한 적을 맞아 죽기를 기약하고 용
감하게 잘 싸우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
바뀐 뜻
아무런 남의 도움도 격 않고 혼자 힘으로 벅찬 골' 해내는 것을 탕F 말
이다 .
보 기
- 우리 선수들이 모두 예선 탈락의 쓴잔을 맛 본 가운데 결선에 올라간 김기팔 선수가
고군분투해서 드디어 금메달의 영광을 안았습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9 -
64. 고데 ( こて )
본 뜻
고데 ( こて ) 는 땜질 , 머리손질 , 다림질에 쓰는 인두를 가리키는 百5다 .
바뀐 뜻
머리를 지지는 도구인 ‘ 고데 ’ 가 머리카락을 인두로 지져서 곱게 다듬는 골'
가리키는 것으로 의미가 확대되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네 사촌언니 결혼식인데 머리 ￿5 부시시하면 되겠니 , 고데라도 하고 가지 그러
니 ?
65. 고려 ( 高麗 )
본 뜻
고려 ( 高麗 ) 라는 국호는 우리 나라의 지형이 산이 높고 ( 高 ) 물이 아름다운 ( 麗 )
곳이라는 산고수려 ( 山高水麗 ) 에서 온 말이다 .
바뀐 뜻
서기 918 년 태봉국 ( 泰封國 ) 의 장수였던 왕건 ( 王建 ) 이 국왕인 궁예 ( 弓裔 ) 를 몰
아내고 개성 ( 開城 ) 에 도읍하여 세운 나라의 국호이다 . 외국에서 우리 나라를 탕F ‘ 코리
아 (Korea)' 라는 국명도 이 ‘ 고려 ( 高麗 )’ 에서 비롯된 것이다 .
보 기
- 그렇게 생각해서 그런지 몰라도 ‘ 고려 ’ 라는 국명은 그 소리에서부터 우아한 기품이
느껴지지 않는가 ?
66. 고린내
본 뜻
고린내의 어원으로 널리 알려진 것으로는 중국 사람들이 고려 사람들의 몸에
서 나는 냄새를 고려취 ( 高麗臭 ) 라 불렀던 데서 나왔다는 설이 있다 .
그러나 이는 악성 민간 어원설탕W 그 근거가 확실치 않다 . 고린내는 실제로 어떤 물건
이 곯아서 썩는 냄새라는 뜻이다 . ‘ 곯다 ’ 는 말은 겉보기는 멀쩡한데 속이 상해서 썩은 냄
새가 나는 것을 말한다 .
사람의 몸이나 마음이 상해서 맥을 못 출 때도 ‘ 곯다 ’ 는 표현을 쓰는데 ‘ 술에 곯았다 ’,
‘ 일에 곯았다 ’ 같은 표현이 그 예다 . 이처럼 ‘ 곯은 냄새 ’ 가 ‘ 곯은내 ’ 로 그것이 또다시 ‘ 고린
내 ’ 로 변한 것이다 .
바뀐 뜻
개인이 가지고 있는 특유한 체취와 퀴퀴한 땀 냄새가 한데 뒤섞여 나는 고약
한 냄새를 탕F 말이다 .
보 기
- 고린내가 고려취에서 나온 말이라니 그런 억지가 어디 있담 . 사실 고린내로 따진다면
잘 씻지도 않는 중국애들이 더하지 않아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0 -
67. 고릴라
본 뜻
고릴라는 그리스어로 ‘ 털이 많은 여자 종족 ’ 이란 뜻이다 . 오랑우탄 , 침팬지 등
과 더불어 유인원의 대표적인 종족으로 알려진 고릴라는 거대한 체구와는 달리 과일이나
나무 뿌리 등을 먹고 사는 비교적 온순한 동물이다 .
바뀐 뜻
고릴라를 다룬 ‘ 킹콩 ’ 이라는 영화 때문에 고릴라가 아주 폭력적이고 위험한 동
물로 알려져 있는데 , 사실 고릴라는 사람을 가장 많이 닮은 유인원의 한 종이다 .
보 기
- 대공원에 가 보니 고릴라가 풍선껌을 불고 있더라구요 .
68. 고명딸
본 뜻
고명은 음식의 모양과 맛을 내기 위해서 음식 위에 뿌리는 양념을 가리키는
말로서 , 고명딸이라 함은 아들만 있는 집에 고명처럼 맛을 내주는 딸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아들 많은 집의 외딸을 일컫는 말이다 . 반대로 딸 많은 집의 외아들은 고명아
들이라고 한다 .
보 기
- 감나무집 고명딸은 정월 떡국에 얹힌 웃고명처럼 참하고 예쁘더라구요 .
- 감나무집 고명딸과 배나무집 고명아들이 혼인한다며 ?
69. 고무적 ( 鼓舞的 )
본 뜻
고무 ( 鼓舞 ) 란 본래 말 그대로 북을 치며 춤을 춘다는 뜻이다 . 북을 치며 춤을
추면 어깨춤이 절로 나도록 흥겨워지고 신이 난다 . 이처럼 남의 마음을 흔들어 신나게 하
거나 북돋워 주는 일을 ‘ 고무한다 ’, ‘ 고무적이다 ’ 등으로 표현한다 .
바뀐 뜻
남을 격려하여 자신을 얻도록 용기를 북돋워주는 골% 마음을 흔들어 의연
히 새로운 골' 할 만한 기운을 내게 하는 골 등을 가리킨다 .
보 기
- 이번에 실시하는 문학인 해외연수는 우리 문학의 세계화를 위해서 상당히 고무적인
번!"다 .
- 검소한 생활의 아름다움에 대한 선생님의 말씀이 평소 구두쇠라고 놀림轉禮 영애에
게는 상당히 고무적인 골 되었습니다 .
70. 고문관
본 뜻
해방 직후인 미군정기나 6 ․ 25 전쟁 때 우리 군사의 작전권을 가지고 있던 미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1 -
국에서 우리 군대에 미국인 군사 고문관들을 배치하였다 . 그런데 우리 나라의 실정이나
우리말에 익숙지 않은 그들인지라 어리석거나 寶; 행동을 많이 하였다 . 이후로 군대 내
에서 어리석거나 寶; 행동을 하는 사람을 탕 고문관이라 부르게 되었다 .
바뀐 뜻
초기에는 군대 내에서만 쓰이던 용어가 차츰 사회에서도 같은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 지금은 어느 단체에서나 좀| 어리숙한 행동을 해서 남의 빈축을 사는 사람을
가리켜 고문관이라고 부르고 있다 .
보 기
- 그 사람 총무부의 고문관으로 이름난 사람인데 앞으로 같이 골O 힘깨나 들겠어 .
71. 고바이 ( こうばい )
본 뜻
운전자들이 잘 쓰는 말 중에 ‘ 고바이 ’ 라는 말이 있다 . 보통은 고바위로 알고
‘ 고바위 ’ 라 하는데 , 본래 발음은 ‘ 고바이 ’ 이며 , 언덕을 가리키는 百5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이 아니다 . 운전자들이 무의식적으로 언덕길을 가리켜 ‘ 고바위 ’ 라
하는데 이 말을 ‘ 높은 바위 ’ 를 뜻하는 한자어쯤으로 알고 잇는 사람들이 많다 . 이 말은 마
땅히 ‘ 언덕 ’ 이란 적절한 우리말로 바꿔 써야 할 것이다 .
보 기
- 나는 아직까지 고바이를 고바위로 알고 있었네 . 이제 확실히 알았으니 앞으로는 언덕
이라고 해야지 .
72. 고뿔
본 뜻
고뿔은 코와 불이 합쳐져서 된 말로 , 감기가 들면 코에서 불이 나는 것처럼
더운 김이 나온다고 하여 감기를 고뿔이라 먹
다 .
바뀐 뜻
감기를 탕F 옛 말이다 .
보 기
- 이번 고뿔은 어찌나 억센지 여간해서는 떨어지질 않네 .
- 어멈아 , 우리 귀동이가 고뿔에 걸린 것 같으니 방에 군불 좀 지펴라 .
73. 고수레
본 뜻
옛날 단군 ( 檀君 ) 시대에 고시 ( 高矢 ) 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리스 신화에 나오
는 프로메테우스처럼 그 당시 사람들에게 불을 얻는 방법과 농사짓는 법을 가르쳤다고
한다 . 이 때문에 후대 사람들이 농사를 지어서 음식을 해 먹을 때마다 그를 생각하고 ‘ 고
시네 ’ 를 부르며 그에게 음식을 바친 것이 ‘ 고수레 ’ 의 유래다 . 그것이 ‘ 고시레 ’, ‘ 고수레 ’ 등
으로 쓰이다가 ‘ 고수레 ’ 가 표준어로 굳어졌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2 -
바뀐 뜻
음식을 먹거나 무당이 푸닥거리를 할 때 , 혹은 고사를 지낼 때 귀신에게 먼저
바친다는 뜻으로 음식을 조금 떼어 던지며 외치는 소리다 . 주로 떡을 떼어서 던진다거나
술을 뿌리며 외치기도 한다 .
보 기
- 고사 지낼 때 시루떡 던지면서하는 말이 ‘ 고시레 ’ 가 맞아 ‘ 고수레 ’ 가 맞아 ?
- 명색이 산신제를 지낸다면서 고수레를 빠뜨리다니 안될 말이지 .
74. 고수부지 ( 高水敷地 )
본 뜻
물이 차올랐을 때 ( 高水位 ) 만 물에 잠기는 땅을 고수부지 ( 高水敷地 ) 라 하는데 ,
고수 ( 高水 ) 는 고수공사 ( 高水工事 ), 고수로 ( 高水路 ) 등의 토목 용어에서 나온 말이고 , 부지
( 敷地 ) 는 비어 있는 터나 빈 땅을 가리키는 百5다 .
바뀐 뜻
고수부지는 일본식 조어 ( 造語 ) 이므로 같은 뜻을 가진 우리말 ‘ 둔치 ’ 로 바꿔 쓰
는 것이 좋겠다 . ‘ 둔치 ’ 는 ‘ 물가의 언덕 ’ 또는 ‘ 강이나 호수 등 물이 있는 곳의 가장자리 ’ 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우리말을 아끼고 살려 써야 할 언론에서는 고수부지라는 말을 자주 쓰니 , 사람들이
둔치란 말을 알 리가 없지 .
75. 고자 ( 鼓子 )
본 뜻
고자 ( 鼓子 ) 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설이 있다 . 첫째가 힌두어
‘Khoja’ 에소 온 것으로 , 인도 동부의 벵골지방에서는 인접 국가에서 사람을 잡아다가 거
세해서 다른 나라에 노예로 내다 팔았는데 이것이 명칭과 함께 남지나 방면으로 퍼져서
우리 나라에까지 이르게 된 것이라 한다 . 그러므로 고자는 원래 거세당한 노예를 가리키
는 말이었다 . 이와는 달리 우리 나라 관직명에서 그 유래를 찾는 설이 있는데 , 옛날 궁중
에서 물건을 지키던 직책인 고자 ( 庫子 ) 골 주로 내사인 환관 ( 宦官 ) 들이 맡아서 했다 한
다 . 여기서 ‘ 고자 ’ 라는 말이 창고지기라는 뜻보다 생식 능력이 없는 사내를 가리키는 말로
전이 ( 轉移 ) 되었다고 한다 .
바뀐 뜻
지금은 생식기가 불완전해서 성적 ( 性的 ) 능력이 없는 사내를 탕F 말로 쓰
인다 .
보 기
- 아랫마을 김서방이 고자라던데 그렇다면 그 집 딸 아이는 어떻게 된 거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3 -
76. 고주망태
본 뜻
‘ 고주 ’ 는 술을 거르는 틀을 말하는데 , 여기에 망태를 올려놓으면 망태에 술기
운이 배어 들어 망태 전체에서 고약한 술 냄새가 난다 . 이렇듯 고주 위에 올려놓은 망태
처럼 잔뜩 술에 절은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 고주망태다 .
바뀐 뜻
술을 너무 많이 마셔서 정신을 차릴 수 없는 상태를 가리킨다 .
보 기
- 당신 어제 저녁에 고주망태가 돼서 들어오신 거 알기나 하세요 ?
- 자 , 우리 오랜만에 만났는데 오늘은 고주망태가 되도록 마셔보자구 .
77. 고추
본 뜻
조선 중기에 들어온 고추의 본래 이름은 고초 ( 苦草 ) 였다 . 글자 그대로 풀이하
자면 ‘ 쓴 풀 ’ 이라고 하겠는데 , 옛날 사람들은 고추의 매운 맛을 ‘ 쓰다 ’ 고 표현했다 . 반면에
‘ 맵다 ’ 는 말은 고되고 독한 것을 나타낼 때 썼다 .
바뀐 뜻
‘ 고초 ( 苦草 )’ 가 후대로 내려오면서 소리의 변화를 백s참 ‘ 고추 ’ 가 되었다 . 고추
의 특성인 大 맛이 다른 사물에도 그대로 적용되어 , 고되고 독한 골% 사람을 가리키
는 비유로 널리 쓰이고 있다 . 예를 들면 ‘ 고추 같이 大 시집살이 ’, ‘ 고추바람 ’ 등이 그것
이다 . 뿐만 아니라 길쭉하고 뾰족한 그 모양에 착안하여 그와 비슷한 모양을 한 사물에도
고추라는 이름이나 별명을 지어 불렀다 . 아들을 가리키는 ‘ 고추 ’, 끝이 뾰족한 ‘ 고추감 ’ 등
을 그 예로 들 수 있겠다 .
보 기
- 옛날 시집살이 노래에 보면 ‘ 고초 , 당초 맵다 한들 시집살이 더할쏘냐 ’ 하는 노래가
있는데 , 거기 나오는 고초나 당초가 고추를 가리키는 말이라더군요 .
78. 고취 ( 鼓吹 )
본 뜻
글자 그대로 북을 치고 피리를 분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북을 치고 피리를 불면 저절로 흥이 나는 것처럼 용기나 기운을 북돋워 백질
키거나 의견 , 사상 등을 열렬히 주장하여 불어넣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민주 시민 의식을 고취시키기 위하여 한 사람씩 돌아가면서 교통 순경이나 환경 정
리 요원이 되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
79. 고희 ( 古稀 )
본 뜻
두보 ( 杜甫 ) 가 지은 곡강시 ( 曲江詩 ) 에 나오는 ‘ 인생칠십고래희 ( 人生七十古來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4 -
에서 온 말로서 , 사람은 예로부터 탕K 살까지 살기가 드문 골 뜻이다 .
바뀐 뜻
예로부터 어떤 전환점에 해당하는 나이에 이르면 그 나이를 이르는 별칭을 따
로 썼는데 만 60 세를 환갑 ( 還甲 ), 77 세를 희수 ( 喜壽 ) 라 하는 것이 바로 그런 예이다 . 이처
럼 고희 ( 古稀 ) 는 탕K 살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재 너머 운송 어른이 올해 고희를 맞으셨다는데 꼿꼿하신 허리 하며 그 모습이 마치
청년 같았습니다 .
80. 곤색
본 뜻
곤색의 ‘ 곤 ’ 은 百5 ‘ こん ’ 에서 나온 말로서 짙은 청색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우리말 ‘ 군청색 ’, ‘ 짙은 남색 ’ 등으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옥아 , 신랑 곤색 양복이 정말 잘 어울리던데 !
- 곤색은 百5N 온 말이므로 남빛 , 쪽빛 등의 우리말로 바꿔 쓰는 것이 좋겠다 .
81. 곤조
본 뜻
본디 일본말로서 좋지 않은 성격이나 마음보 , 본색 , 근성 등을 가리키는 말 .
바뀐 뜻
나쁜 근성 , 특수한 직업으로 인해 가지게 되는 성질 , 성깔 등을 가리키는 비속
어다 . 바꿔 쓸 수 있는 우리말로는 근성 , 성깔 등이 있다 .
보 기
- 그 사람 , 뱃사람 특유의 곤조가 있긴 하지만 사람 하나는 틀림없다 .
( 근성이 있긴 하지만 )
- 날 우습게 보는 모양인데 나도 곤조를 부렸다 하면 무서운 사람이야 .
( 성깔을 부렸다 하면 )
82. 곤죽
본 뜻
곤죽은 본래 곯아서 썩은 죽처럼 상하거나 풀어진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사람이나 물건이 엉망이 되어 갈피를 잡기 어려운 상태거나 혹은 몸이 상하거
나 늘어져서 까라진 상태를 말한다 .
보 기
- 몇 날 며칠을 잠을 안 자고 일을 하더니 몸이 곤죽이 되었구나 .
- 말리려고 널어논 쑥을 비를 한번 맞혔더니 곤죽이 되어 버렸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5 -
83. 골로 가다
본 뜻
‘ 골 ’ 은 ‘ 관 ( 棺 )’ 을 뜻하는 우리말이다 . 그러므로 ‘ 골로 간다 ’ 는 말은 ‘ 관 속으로
들어간다 ’ 는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 이 말은 ‘ 죽는다 ’ 는 뜻을 가진 속어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너 지금 골로 가고 싶어서 까부는 거냐 ?
84. 골백번 (- 百番 )
본 뜻
‘ 골 ’ 은 우리 나라 옛 말에서 만 ( 萬 ) 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그러므로 골백번이란
백 번을 만 번씩이나 더한다는 뜻이 되므로 헤아릴 수 없이 많은 횟수를 가리키는 말 .
바뀐 뜻
￿ 여러 번을 강조하는 말이다 .
보 기
- 어머니 , 그 얘기는 골백번도 더 들어서 이젠 더 이상 듣고 싶지도 않아요 .
85. 골탕먹다
본 뜻
골탕이란 원래 소의 머릿골과 등골을 맑은 장국에 넣어 끓여 익힌 맛있는 국
물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 골탕먹다 ’ 를 글자 그대로 풀어보면 , 맛있는 고기 국물을
먹는다는 뜻이다 .
바뀐 뜻
‘ 곯다 ’ 라는 말이 골탕과 소리가 비슷함에 따라 골탕이라는 말에 ‘ 곯다 ’ 라는 의
미가 살아나고 또 ‘ 먹다 ’ 라는 말에 ‘ 입다 , 당하다 ’ 의 의미가 살아나서 ‘ 골탕먹다 ’ 가 ‘ 겉으로
는 멀쩡하나 속으로 남 모르게 큰 손해를 입게 되어 곤란을 겪는다 .’ 는 뜻으로 쓰이게 되
었다 .
보 기
- 그 사람 요번에 부동산 투기 억제책이 발표되는 바람에 크게 골탕 먹었을걸 .
86. 곱살이 끼다
본 뜻
노름을 할 때 판돈을 대는 것을 ‘ 살 댄다 ’ 고 한다 . 여기서 ‘ 살 ’ 은 놀음판에 걸
어놓은 몫에 덧태워 놓는 돈이라는 뜻이다 . 너름을 할 때 밑천이 짧거나 내키지 않아서
미처 끼여들지 못하고 잇다가 패가 좋은 것이 나올 때에 살을 댄 데다 또 살을 대고 하
는 경우가 있다 . 살을 댔는데 거기다 또 살을 대니까 ‘ 곱살 ’ 이 된다 . 그래서 정식으로 하
는 것이 아니고 남들이 하는 골 끼여 얹혀서 하는 것을 ‘ 곱살이 끼다 ’ 라고 하게 된 것
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6 -
바뀐 뜻
남이 하는 데에 끼여서 어떤 골' 쉽게 하려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야 , 니가 곱살이를 끼니까 조금 전까지만 해도 잘 되던 게 안 되잖아 .
87. 공 (Gong)
본 뜻
본래는 ‘ 징 ’ 이나 ‘ 바라 ’ 를 뜻하는 인도네시아 어다 . 오케스트라에 쓰이는 것은
탐탐이라 하며 , 얇은 동합금 ( 銅合金 ) 의 대양 모양의 타악기를 가리킨다 .
바뀐 뜻
권투 경기 때 라운드 시작과 끝을 알리는 종을 가리키는 것으로 굳어졌다 .
보 기
- 잠시 쉬는 동안 김 선수는 심기일전했는지 공이 울리자 이를 앙 다물고 의자에서 일
어섰다 .
88. 공갈 ( 恐喝 )
본 뜻
상대가 두려움을 가질 정도로 을러대는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주로 타인의 재산이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해서 하는 협박을 가리키는 말인데 ,
요즈음은 ‘ 거짓말 ’ 을 가리키는 속어로도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공갈치지 마 , 내가 다 아는데 무슨 그런 터무니없는 소리를 해 .
89. 공룡 ( 恐龍 )
본 뜻
공룡 ( 恐龍 ) 은 글자 그대로 ‘ 공포의 용 ’ 이라는 뜻이다 . 이 말은 그리스어 ‘ 디노
사우르스 (Dinosaurs)' 를 그대로 한자로 옮겨 쓴 말이다 . ‘Dino' 는 ‘ 무서운 ’ 이란 뜻이고 ,
‘Saurs' 는 ‘ 도마뱀들 ’ 이라는 뜻이다 . 그러므로 디노사우르스는 어떤 특정한 공룡을 가리키
는 말이 아니라 공룡이라는 전체 종 ( 種 ) 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공룡은 중생대의 주라기에서부터 백악기에 걸쳐 번성한 거대한 파충류를 통틀
어 이르는 말이다 . 몸길이가 20 ~ 30 미터에 초식성 , 육식성 등이 있으며 북미 , 유럽 , 남미 ,
아프리카 등지에서 화석으로 발견되고 있다 .
보 기
- 오늘날의 대기업은 공룡에 견줄 수 있을 정도로 비대하게 커졌는데 , 자기 발이 안 보
골 정도로 커진 지금이야말로 다이어트를 해야 하는 시점이 아닐까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7 -
90. 공부 ( 工夫 )
본 뜻
공부 ( 工夫 ) 는 원래 불교에서 말하는 주공부 ( 做工夫 ) 에서 유래한 말이다 . ‘ 주공
부 ( 做工夫 )’ 란 ‘ 불도 ( 佛道 ) 를 열심히 닦는다 ’ 는 뜻이다 . 그 중에서도 특히 공부라 함은 참
선 ( 參禪 ) 에 진력하는 것을 가리킨다 . 불가에서 공부 ( 工夫 ) 에 관한 기록은 선어록 ( 禪語錄 )
에 많이 나오는데 다음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해야 한다고 한다 .
공부는 간절하게 해야하며 , 공부할 땐 딴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하며 , 공부할 땐 오로지
앉으나 서나 의심하던 것에 집중해야 한다 .
바뀐 뜻
학문을 배워 익히는 일 모두를 말한다 . 오늘날에는 오로지 제도 교육 안에서
배우는 것만을 가리키는 말로 한정되어 쓰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사람은 늙어 죽을 때까지 공부해야 하는 것이야 . 그것이 바로 젊게 사는 비결이지 .
- 사는 게 곧 공부 아니겠습니까 ? 살다 보면 생활 속에서 부딪치는 자잘한 문제들 속
에도 참으로 많은 깨달음의 조각들이 숨어 있는 것을 발견하곤 하지요 .
91. 공수표 ( 空手票 )
본 뜻
예금 잔고가 없거나 부족한 수표 , 즉 부도 수표를 말한다 .
바뀐 뜻
신용할 수 없는 헛 약속이나 빈 말을 뜻하는 속어이다 .
보 기
- 사장님 , 이번에 저희들 데리고 단체 유럽 여행 간다는 거 설마 공수표 아니겠지요 ?
92. 공염불 ( 空念佛 )
본 뜻
부처님의 법에 대한 신심 ( 信心 ) 없이 입 끝으로만 되뇌이는 헛된 염불을 가리
키는 말이다 . 그와 같은 염불은 아무리 외어도 헛일이라는 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말한 대로 실행하지 않는 주장이나 선전을 가리키는 말이다 . 이와 비슷한 말
로는 공수표 ( 空手票 ) 가 있다 . 이밖에 아무리 해도 효과가 없는 염불이 공염불이듯이 , 상대
의 잘못을 아무리 타百P 효과가 없는 말 또한 공염불이라 한다 .
보 기
- 입으로 아무리 환경 오염을 개선하자고 외쳐도 자기 스스로가 집안에서 합성세제를
추방하지 않는 한 그 구호는 한낱 공염불에 그칠 뿐이다 .
93. 공장 ( 工場 ) 부지 ( 敷地 )
본 뜻
일본어에서 온 말인 줄 모르고 쓰는 말 중에는 ‘ 부지 ’ 와 같은 말이 꽤 많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8 -
얼핏보기엔 한자말처럼 보이는 이 말은 빈 땅을 가리키는 百5 한자 ‘ 敷地 ’ 를 차용하여
쓰고 있는 말이다 . 순서를 뜻하는 ‘ 수순 ( 手順 )’ 등이 이런 종류에 속한다 .
바뀐 뜻
건물을 세우거나 시설을 들여놓기 위한 땅 , 빈 터를 가리키는 말이다 . 우리말
‘ 터 ’ 로 바꾸어 쓸 수 있다 .
보 기
- 장애자 복지시설 부지를 ￿!O 주민들의 반대 때문에 얼마나 힘이 드는지 몰라
요 .
( 복지시설 건물 터를 매입하는데 )
- 공원 부지로 마련된 땅에 대단위 아파트가 들어선다는 건 말도 안돼요 .
( 공원 터로 마련된 땅에 )
94. 공주 ( 公主 )
본 뜻
옛날 중국에서 왕이 자신의 딸을 제후에게 시집 보낼 때 그 일을 으뜸 대신들
인 삼공 ( 三公 ) 에게 맡겼던 데서 온 말이다 . 곧 그들 삼공 ( 三公 ) 이 받들어 모신 주인 ( 主人 )
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정실 왕후가 낳은 임금의 딸을 가리킨다 . 그러나 조선조 때에는 종친의 아내
나 딸 또는 문무관의 아내 중에서 공주 ( 公主 ) 의 봉작 ( 封爵 ) 을 격 사람도 더러 있었다 .
후궁이 낳은 임금의 딸은 옹주 ( 翁主 ) 라 한다 .
보 기
- 요즘은 누가 자기만을 위해 주고 관심 가져주기만을 바라는 것을 공주병 ( 公主病 ) 이라
한다지 .
95. 공해 ( 公害 )
본 뜻
‘ 공해 ( 公害 )’ 는 글자 그대로 대중에게 해로운 행위를 뜻하는 말인데 , 1970 년대
에 우리 나라에 자연보호 운동이 전개되면서 百5N ‘ 환경 오염 ’ 의 뜻으로 쓰이던 이
말이 그대로 들어와 널리 퍼지게 되었다 .
바뀐 뜻
이 말은 오염 ( 汚染 ) 이라는 우리 한자어에 비해서 그 뜻이 정확하지 않은 비과
학적인 말이다 . ‘ 더러움에 물든다 ’ 는 뜻을 가지고 있는 우리말 ‘ 오염 ’ 으로 바꿔 쓰는 것이
나을 듯 싶다 .
보 기
- 공해는 시각 공해 , 소음 공해 등에도 쓰는 말이므로 환경 오염만 지칭하기에는 그 뜻
이 너무 모호하지 않은가 ? 환경이 망가지고 더러워지는 데는 마땅히 오염이란 말을 써야
할 것이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49 -
96. 공화국 ( 共和國 )
본 뜻
공화국 ( 共和國 ) 이란 말에 대해서는 사마천 ( 司馬遷 ) 의 < 사기 ( 史記 )> 에 다음과
같은 유래가 전한다 . 중국 서주 ( 西周 ) 의 군주였던 여왕 ( 厲王 ) 이 방탕한 생활로 쫓겨나자
재상이던 주공 ( 周公 ) 과 중신인 소공 ( 召公 ) 이 서로 합의하여 공동으로 정무를 본 데서 나
온 말이 ‘ 공화 ( 共和 )' 이고 , 그렇게 다스려지는 나라를 ' 공화국 ( 共和國 )' 이라고 한다 .
바뀐 뜻
어떤 한 사람의 독재가 아니라 국민들이 추대한 대표들이 공동으로 화합하여
행하는 정치 체제를 채택한 나라를 가리킨다 .
보 기
- 북한은 사실상은 김정일 단독 독재 체제이면서도 대외적으로 내세우는 국호는 인민
민주주의 공화국이지 .
97. 관건 ( 關鍵 )
본 뜻
본래는 빗장과 자물쇠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빗장과 자물쇠가 무엇을 열고 가두는 단초가 되는 것처럼 문제 해결의 가장
중요한 요인이나 핵심이 되는 고리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북한 핵문제의 관건을 쥐고 있는 쪽이 이번 협상에서 우위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
98. 관계 ( 關係 )
본 뜻
중국의 옛 고사에 보면 함곡관 ( 函谷關 ), 산해관 ( 山海關 ) 같이 관 ( 關 ) 자가 붙은
지명이 나온다 . 이때 쓰이는 관 ( 關 ) 은 곧 대문의 빗장을 가리키는 말이었는데 후대로 오
면서 요새를 가리키는 뜻으로 전용되었다 .
중국은 오랜 역사를 통해서 끊임없이 북방 이민족의 침략에 시달려야 했다 . 그래서 험한
지형에는 어김없이 관 ( 關 ) 을 만들고 관을 서로 연결하는 성을 쌓았다 . 이처럼 관 ( 關 ) 과 관
( 關 ) 을 서로 연결해주는 것을 가리켜 관계 ( 關係 ) 라고 하였다 .
바뀐 뜻
처음에는 요새를 연결해줌으로써 국토방위를 튼튼히 하던 것을 가리키던 말이
었으나 후대로 내려오면서 사람과 사람 사이를 연결시켜 주는 고리나 두 개의 사물이 연
관을 가지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변용되었다 . 지금도 중국에서는 골' 하는데 가장 필수
적인 요건이 ‘ 꿘시 ( 關係 )’ 라고 한다 . 오늘날에는 ‘ 관계 ’ 라는 말이 이처럼 골' 수월하게 하
기 위한 수단이나 개인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하나의 처세술처럼 여겨지고 있다 . 이렇
게 볼 때 관계의 본래 뜻과 지금 쓰이고 있는 뜻은 그 차이가 참으로 엄청나다고 할 수
있다 .
보 기
- 여러 가지로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 골 사회 생활이라면 , 그 중에서도 가장 어려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0 -
운 것이 인간 관계가 아닌가 한다 .
99. 관동 ( 關東 ) / 관서 ( 關西 ) / 관북 ( 關北 )
본 뜻
관동 ( 關東 ) 지방이란 명칭은 고려 때부터 강원도 지방을 부르던 이름이다 . 고
려 때에 지금의 철령 ( 鐵嶺 ) 에 철령관 ( 鐵嶺關 ) 이라는 관문 ( 關門 ) 을 두고 서울을 지키는 한
편 변방에 대한 단속을 하였다 . 이곳을 중심으로 그 동쪽을 관동 ( 關東 ), 서쪽은 관서 ( 關
西 ), 북쪽은 관북 ( 關北 ) 이라 하였다 .
바뀐 뜻
관동 ( 關東 ) 은 지금의 강원도 ( 江原道 ) 를 가리키고 , 관서 ( 關西 ) 는 평안도 ( 平安道 ),
관북 ( 關北 ) 은 함경도 ( 咸鏡道 ) 를 가리키는 지명이다 .
보 기
- 강원도의 절경인 금강산과 동해안의 풍광을 읊은 문학 작품으로는 정철 ( 鄭澈 ) 의 관동
별곡 ( 關東別曲 ) 이 유명하지 않은가 .
100. 관망 ( 觀望 )
본 뜻
옛날의 궁궐은 임금이 거주하는 집의 성격보다는 적의 공격을 막아내기 위해
방어용으로 세워진 초소의 성격이 강했다 . 그래서 궁궐의 앞쪽에 대를 높이 쌓고 그 위에
높은 망루를 세운 관 ( 觀 ) 을 설치하였다 . 궁궐의 양쪽에 세워진 이 관 ( 觀 ) 은 군사용 전망대
의 구실을 했는데 , 여기서 바라보면서 주위를 살피는 것을 ‘ 관망 ( 觀望 ) 한다 ’ 고 하였다 .
바뀐 뜻
본래는 직접 어떤 사물을 바라보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었는데 , 오늘날에는 어
느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골 되어 가는 형세를 지켜보는 것을 뜻하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등소평 사망 이후 중국에서 벌어지는 사태를 잠시 관망한 다음 투자 결정을 내리셔
도 늦진 않을 겁니다 .
101. 관자 ( 貫子 ) 놀이
본 뜻
옛날에 상투를 틀던 시절에 머리카락을 가지런히 정돈하기 위해 머리에 쓰던
망건이란 물건이 있었다 . 이 망건을 단단히 고정시키기 위한 당줄이 있었는데 이것을 꿰
어 거는 작은 고리가 바로 관자 ( 貫子 ) 였다 . 맥박이 뛸 때마다 귀와 눈 사이에 ￿ 관자
가 움직이기 때문에 ‘ 관자가 노는 자리 ’ 라는 뜻으로 쓴 말이다 .
바뀐 뜻
귀와 눈 사이에 있는 맥박이 뛰는 자리로 한의학에서는 이곳을 태양혈 ( 太陽
穴 ) 이라 탕F다 . 눈으로 쉽게 알기로는 음식을 씹을 때마다 움직이는 자리를 보면 된다 .
보 기
- 신열이 있어서 관자놀이가 벌떡벌떡 뛰는구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1 -
- 아까 그 사람 , 끓어오르는 화를 참느라 그런지 관자놀이가 울끈불끈 하더라 .
102. 괄괄하다
본 뜻
이불 호청이나 옷 등에 풀을 먹일 때 풀기가 너무 세서 빳빳하게 된 상태를
‘ 괄괄하다 ’ 고 한다 .
바뀐 뜻
풀기가 빳빳한 것 같이 급하고 억센 성품이나 목소리가 크고 거센 것을 이르
는 말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영희는 그 괄괄한 성미만 좀 가라앉히면 좋을텐데 .
- 어제 왔던 목소리 괄괄한 그 기자 , 완전히 여장부감이던데 그래 .
103. 괜찮다
본 뜻
‘ 관계하지 아니하다 ’ 에서 나온 말이다 . 상대방의 말이나 행동이 자신이 하고
잇는 일과 별다른 관계가 없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자신의 골% 마음에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는 뜻으로 , 주로 상대방을
안심시킬 때 미안해하거나 걱정하지 말라는 뜻으로 쓴 말이다 .
보 기
- 괜찮아 , 그 정도 골 살면서 누구나 겪어내는 골" 너무 걱정하지마 . 다 잘 될
거야
104. 괴발개발 ( 개발새발 )
본 뜻
흔히 제멋대로 모양 없이 써놓은 글씨를 ‘ 글씨가 개발새발이다 ’, ‘ 개발쇠발 썼
구나 ’ 라고들 한다 . 글씨의 모양이 사람이 쓴 것이 아니라 글자를 모르는 개나 새가 쓴 것
과 같다고 해서 그렇게 말하게 된 것 같다 .
그러나 ‘ 개발새발 ’ 이나 ‘ 개발쇠발 ’ 은 모두 사투리이고 본딧말은 ‘ 괴발개발 ’ 이다 .
바뀐 뜻
글씨를 되는 대로 마구 갈겨 써 놓은 모양을 말한다 .
보 기
- 글씨가 이게 뭐냐 ! 완전히 괴발개발이구나 .
- 어른한테 보내는 편지글을 그렇게 괴발개발 써 보내는 것은 크나큰 결례이니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2 -
105. 교편 ( 敎鞭 )
본 뜻
교편 ( 敎鞭 ) 은 글자 그대로 ‘ 가르칠 때 사용하는 채찍 ’ 을 말한다 . 즉 학생들의
학업을 신장시키고 주의를 집중시키기 위해 훈도하고 깨우치게 하는 회초리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옛날 서당 훈장 선생의 상징물이다시피 한 회초리가 오늘날 교직 생활을 대변
하는 말이 되었다 . 지금은 ‘ 교직 ’ 과 같은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사범대학을 졸업하고 모교에서 교편을 잡은 지 어언 20 년이 흘렀는데도 돌이켜보면 ,
설레는 가슴으로 부임하던 첫날이 어제런 듯싶습니다 .
106. 교포 ( 僑胞 ) / 동포 ( 同胞 )
본 뜻
‘ 교포 ’ 는 다른 나라에 가서 살고 잇는 자국민 ( 自國民 ) 을 탕F 말이다 . 속인주
의 ( 屬人主義 ) 의 원칙에 따라 본국과의 법적 관계를 가지며 , 속지주의 ( 屬地主義 ) 의 원칙에
따라 거주국의 법적 규제를 받는다 . 이와 달리 ‘ 동포 ’ 는 본래 같은 어머니에서 태어난 형
제 자￿S 탕F 말인데 , 자기 나라 사람을 형제 자￿b 같다는 뜻에서 다정하게 이르는
말로 쓰인다 .
바뀐 뜻
동포와 교포를 같은 말로 알고 잇는 경우가 많기에 여기 실었다 . 교포가 법적
인 관계를 강조하는 말이라면 동포는 혈육의 정을 강조하는 말이라 하겠다 .
보 기
- 재골 교포는 재골 동포라고 불러도 되지만 북한 동포는 반드시 북한 동포라고만 불
러야 한다 .
107. 교활 ( 狡猾 )
본 뜻
교활 ( 狡猾 ) 은 낭패 ( 狼狽 ) 와 같이 상상의 동물 이름이다 . 이 교활이란 놈은 어
찌나 사악한지 여우를 능가할 정도인데 , 중국의 기서 ( 奇書 ) 인 < 산해경 ( 山海經 )> 에
등장하는 동물이다 . 교 ( 狡 ) 라는 놈은 모양은 개인데 온몸에 표범의 무늬가 있으며 , 머리
에는 소뿔을 달고 있다 한다 . 이 놈이 나타나면 그 해에는 대풍 ( 大豊 ) 이 든다고 하는데 ,
이 녀석이 워낙 간사하여 나올 듯 말 듯 애만 태우다가 끝내 나타나지 않는 다고 한다 .
한편 이 교 ( 狡 ) 의 친구로 활 ( 猾 ) 이라는 놈이 있는데 이놈은 교 ( 狡 ) 보다 더 간악하다 . 이
놈의 생김새는 사람 같은데 온몸에 돼지털이 숭숭 나 있으며 동굴 속에 살면서 겨울잠을
잔다 . 도끼로 나무를 찍는 듯한 소리를 내는데 이놈이 나타나면 온 천하가 대란 ( 大亂 ) 에
빠진다고 한다 . 이처럼 교 ( 狡 ) 오 활 ( 猾 ) 은 간악하기로 유명한 동물인데 , 길을 가다가 호랑
이라도 만나면 몸을 똘똘 뭉쳐 조그만 공처럼 변신하여 제 발로 호랑이 입속으로 뛰어들
어 내장을 마구 파먹는다 . 호랑이가 그 아픔을 참지 못해 뒹굴다가 죽으면 그제서야 유유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3 -
히 걸어나와 교활한 미소를 짓는다 . 여기에서 바로 그 교활 ( 狡猾 ) 한 미소라는 관용구가
생겨났다 .
바뀐 뜻
몹시 간사하고 능청스러운 꽤가 많은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한자로 교활 ( 巧
猾 ) 이라고도 쓴다 .
보 기
- 희빈 장씨로 말할 것 같으면 500 년 조선 역사 중 가장 교활한 여인이 아니던가 .
108. 구년묵이 ( 구닥다리 )
본 뜻
흔히 오래 묵은 물건을 구닥다리라고 부르는데 ‘ 구닥다리 ’ 라는 말은 원래 존재
하지 않는 말이다 . ‘ 여러 해 묵은 물건 ’ 이나 ‘ 어떤 일에 오래 종사해서 그가 가지고 있는
지식이나 기술이 낡은 것이 된 사람 ’ 등을 얕잡아 이르는 말은 ‘ 구년묵이 ’ 다 .
바뀐 뜻
‘ 구년묵이 ’ 라는 표준어보다 ‘ 구닥다리 ’ 라는 비표준어를 훨씬 많이 쓰고 있지만
‘ 구닥다리 ’ 는 비표준어이므로 글이나 말 중에 쓰지 않아야 하겠다 .
보 기
- 그 구년묵이 장롱 좀 이제 그만 치우고 새 것으로 하나 장만하지 그래 .
- 그 교수님 강의를 들어보면 대번에 구년묵이라는 게 표시가 난다니까 . 10 년 전 노트
나 지금 노트나 내용이 다를 게 없으니 말이야 .
109. 구두 ( くつ )
본 뜻
百5 ‘ 구쓰 ( くつ )’ 에서 나온 말로서 가죽으로 만든 서양식 신을 말한다 .
바뀐 뜻
구두가 들어온 초기에는 서양 신이라 해서 양화 ( 洋靴 ) 라 했는데 , 百5N 그
것을 ‘ 구쓰 ’ 라 불렀던 것이 우리 나라에 들어와서 ‘ 구두 ’ 로 불리기 시작했다 .
보 기
- 어머나 , 저 아저씨 백구두 신은 것 좀 봐 . 혹시 제비족아냐 ?
110. 구라파 ( 歐羅巴 )
본 뜻
‘ 유럽 ’ 의 한자 음역인 ‘ 구라파 ’ 는 음역한 다른 말과는 달리 유럽이라는 원음과
소리가 많이 다르다 . 왜 그렇게 됐을까를 한 번쯤 의심해볼 만한데 거기에는 다음과 같은
연유가 있다 . 구라파 ( 歐羅巴 ) 는 본래 중국에서 음차 ( 音借 ) 한 말인데 ‘ 구 ( 歐 )’ 는 ‘ 어우 ’ 로 소
리나고 , ‘ 라 ( 羅 )’ 는 ‘ 로 ’ 로 소리나고 , ‘ 파 ( 巴 )’ 는 ‘ 바 ’ 로 소리가 난다 . 그러므로 ‘ 어우로바 ’ 는
원음인 원음인 ‘ 유럽 ’ 과 비슷한 소리가 된다 . 그런데 이 말이 우리 나라에 들어올 때는 소
리가 들어온 것이 아니라 표기만 들어와서 쓰였기 때문에 원음과 동떨어진 ‘ 구라파 ( 歐羅
巴 )’ 로 통용된 것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4 -
바뀐 뜻
‘ 유럽 ’ 을 한자를 빌려서 표기한 것이 ‘ 구라파 ( 歐羅巴 )’ 이다 .
보 기
- 아버님께 여쭤봤더니 회갑 잔치 대신 구라파 여행이나 다녀왔으면 좋겠다고 하시던
데요 .
111. 구락부 ( 俱樂部 )
본 뜻
이 말은 본래 ‘ 클럽 (club)' 이라는 외래어를 한자음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 ‘ 구락
부 ( 俱樂部 )’ 의 본래 뜻은 주로 문화 , 오락 , 체육 , 사교 등의 목적을 가지고 조직된 사람들
의 단체를 탕F 말이다 . 항공 구락부 , 바둑 구락부 등에 쓰이는 말이다 .
바뀐 뜻
요즘은 구락부라는 말은 중 ․ 장년층 외에는 잘 쓰지 않는다 . 젊은층에서는 직
접 클럽이란 외래어를 쓰고 있는 추세다 . 정치 , 사교 , 문예 , 오락 등 같은 목적으로 결합
한 사람들의 단체를 이르기도 하고 , 또 구성원들이 모이는 장소를 이르기도 한다 . 장충동
에 있는 외교 구락부 같은 곳이 바로 장소를 나타내는 쓰임새로 쓰인 곳이다 .
보 기
- 택시 기사한테 장충동 외교 구락부로 갑시다 했더니 못 알아듣고 재차 묻는거야 . 젊
은 사람이라 그런지 구락부란 말을 못 알아듣더라구 .
112. 구랍 ( 舊臘 )
본 뜻
음력 섣달 (12 월 ) 을 ‘ 납월 ( 臘月 )’ 이라고 한 데서 온 말로서 ‘ 구랍 ( 舊臘 )’ 이란 지
난 해 섣달 (12 월 ) 이란 뜻이다 . 객랍 ( 客臘 ) 으로도 쓴다 .
바뀐 뜻
지난 해 섣달 (12 월 ) 을 가리키는 말로서 나이가 든 중장년층에서 많이 쓰는 말
이다 . 구랍이라는 어려운 말 대신에 ‘ 지난 해 섣달 ’ 이라는 순우리말을 쓰는 편이 좋겠다 .
보 기
- ‘ 지금까지 구랍에 백 굵직한 사건들의 면면을 살펴보았습니다 ’ 하는 아나운서의
목소리를 들으면서 나는 가물가물 잠이 들었다 .
113. 구레나룻
본 뜻
구레나룻은 구레와 나룻이 합쳐져서 이루어진 말이다 . ‘ 구레 ’ 는 소나 말의 머
리에 씌우는 ‘ 굴레 ’ 의 옛 말이고 , ‘ 나룻 ’ 은 ‘ 수염 ’ 의 고유어다 . 그러므로 구레나룻은 굴레처
럼 난 수염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귀밑에서 턱까지 잇달아 난 수염을 가리키는 ‘ 구레나룻 ’ 은 뜻이 바뀐 것은 아
니나 자칫 외래어로 알기 쉬운 말이라 그 어원을 밝혔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5 -
보 기
- 구레나룻이란 말은 왠지 카이젤 수염처럼 외래어 같은 느낌이 든단 말이야 .
114. 구축함 ( 驅逐艦 )
본 뜻
‘ 악화 ( 惡貨 ) 가 양화 ( 良貨 ) 를 구축 ( 驅逐 ) 한다 ’ 는 서양 격언을 통해 널리 알려진
구축이란 말은 본래 어떤 세력이나 힘을 몰아낸다는 뜻을 가진 말이다 . 마찬가지로 구축
함 ( 驅逐艦 ) 이란 빠른 속력과 어뢰 장착을 주무기로 하여 적의 주력함이나 순양함 , 잠수함
등을 공격하는 임무를 맡은 군함이다 .
바뀐 뜻
구축함이란 말의 뜻을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문 것 같다 . 대개는 무슨
거대한 군함쯤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 오늘날에는 해상 경비 , 그 중에서도 주로
잠수함에 대한 방비를 주요 임무로 맡고 있는 군함을 지칭하는 용어로 쓰인다 .
보 기
- 우리 나라엔 구축함이 몇 대나 있지 ?
- 구축함 중에 가장 유명한 것이 바로 세계 제 2 차 대전 당시의 U 보트 아니겠어 ?
115. 국고 ( 國庫 )
본 뜻
조선시대에 군인을 동원할 골 대비하여 군수용으로 곡식을 보관하여 두던
곳을 일컫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은 국가의 재정 자금을 관리하는 가관으로서 중앙 금고를 말하며 , 또한
돈을 거두어들이고 지불하는 경제 활동을 하는 주체로서의 국가를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장애인들이나 무의탁 노인들을 위한 사회복지 시설에 대한 투자는 국고에서 나와야
한다 .
- 국고 ( 國庫 ) 가 바닥이 날 지경이라 긴축 재정의 정책이 필요하다 .
116. 국면 ( 局面 )
본 뜻
바둑이나 장기를 둘 때의 판국이나 승부의 형세를 일컫는 말이다 .
바뀐 뜻
지금 현재의 당면 형세나 골 되어 가는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정국의 대결 국면을 타개하지 않고는 이 나라 정치가 올바른 길로 나아가기가 어렵
습니다 .
- 북한 핵사찰에 대한 논의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6 -
117. 국민학교 ( 國民學校 )
본 뜻
국민학교 ( 國民學校 ) 라는 이 말은 본래 나치 독골U 히틀러가 만들어낸 말이다 .
히틀러는 독골 어린이들을 전체주의 교육 속에 몰아넣으면서 ‘ 폴크스 슐레 ( 국민학교 )’ 라는
말을 썼다 .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독골U 국민차 ‘ 폴크스 바겐 ’ 도 바로 이 전체주의의 산물
이다 . 독골U 이런 획일 교육을 부러워한 일본의 군국주의자들이 독골U 교육정책과 이름
을 그대로 들여와 일본어로 옮겨 놓은 것이 국민학교이다 .
바뀐 뜻
학제를 보거나 교육의 정도를 보거나 우리 나라 학제에서 유난히 어울리지 않
는 명칭이 바로 국민학교였다 . 지금 학제를 기르는 명칭이 국민학교 , 중학교 , 고등학교 ,
대학교 순으로 되어 있는데 , 연령과 교육 정도로 나눈 이 학제에서 굳이 국민학교라는 일
본식 명칭을 쓸 이유는 없다 . 그래서 1996 년도부터 초등학교로 명칭을 바꾸었다 .
보 기
- 너희들은 국민학교라는 명칭에 대해서 의문을 가져본 적이 없니 ?
118. 국수 ( 國手 )
본 뜻
옛날에 임금의 병을 고치던 의사를 의국수 ( 醫國手 ) 라 했는데 줄여서 국수라
부르기도 했다 . 국수 ( 國手 ) 는 이름난 명의 ( 名醫 ) 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요즘은 국수 ( 國手 ) 라는 말이 명의 ( 名醫 ) 를 지칭하기보다는 바둑이나 장기의 솜
씨가 나라에서 제골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쓰고 있다 .
보 기
- 국수 조훈현가 이창호가 맞붙은 최고의 대국 !
- 이번 대국에서 조훈현은 과연 국수라는 칭호에 걸맞는 기량을 보여줬다 .
119. 군 ( 君 )
본 뜻
군 ( 君 ) 칭호는 서자 출신의 왕자나 가까운 종친이나 공로가 있는 신하에게 주
는 작위다 . 고려 시대에는 종 1 품 , 조선 시대에는 정 1 품에서 종 2 품까지였다 . 한편 적자 출
신의 왕자는 대군 ( 大君 ) 이라고 불렀다 . 또 왕위에 있다가 쫓겨나게 되면 군 ( 君 ) 으로 강칭
되었는데 연산군 ( 燕山君 ), 광해군 ( 光海君 ) 등이 그 예이다 .
바뀐 뜻
옛날 작위의 호칭으로 쓰였던 군 ( 君 ) 이 오늘날에는 손아랫 사람을 친근하게
부를 때 그 성 ( 性 ) 아래 붙여 부르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그래 정 ( 鄭 ) 군은 이번에 졸업하면 무슨 골' 할 것인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7 -
120. 군계일학 ( 群鷄一鶴 )
본 뜻
< 진서 ( 晋書 )> 혜소전에서 온 말이다 . 중국 위나라 때 죽림칠현 ( 竹林七賢 ) 의
한 명인 혜강이라는 훌륭한 인물이 있었다 . 혜강에게는 혜소라는 아들이 있었는데 그도
아버지를 닮아 매우 똑똑하였다 . 그리하여 혜소는 왕에게 벼슬을 큰 난생 처음 낙양에
들어가게 되었다 . 의젓하게 거리를 걸어가는 혜소의 모습을 본 혜강의 친구가 그 이튿날
혜강에게 말했다 .
“ 혜소는 자세가 의젓하고 잘생겨서 마치 닭 무리 속에 한 마리의 학이 내려앉은 것 같
더군 .”
바뀐 뜻
평범한 여럿 가운데서 눈에 띄게 뛰어난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수많은 미녀가 모인 가운데서도 그녀의 모습은 가히 군계일학이었다 .
121. 군불을 때다
본 뜻
여기 쓰인 ‘ 군 ’ 은 접두사로서 , ‘ 필요 없는 , 가외의 ’ 의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옛날에는 온전히 음식을 만들기 위해서만 불을 땠기 때문에 단순히 방을 덥히기 위해서
때는 불은 필요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 ‘ 군불 ’ 이란 곧 필요 없는 불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방을 덥게 하려고 불을 때는 것을 말한다 . 속어로는 담배 피우는 것을 이르기
도 한다 . ‘ 군 ’ 이라는 접두사가 붙는 말에는 군것질 , 군소리 등이 있다 .
보 기
- 오뉴월에 감기라도 들렸냐 . 웬 군불을 이렇게 때냐 ?
- 요즘 기름값이 얼마나 비싼데 이렇게 군불을 때고 있냐 ?
122. 굴레와 멍에
본 뜻
소에 코뚜레를 꿰어 머리를 마음대로 움직이지 못하게 동여맨 것은 굴레 , 달
구지나 쟁기를 끌 때 마소의 목에 가로 얹는 구부정한 나무가 멍에다 . 따라서 굴레는 죽
을 때까지 쓰고 있어야 하는 것이고 , 멍에는 골' 할 때만 쓰는 것이다 .
바뀐 뜻
이 둘을 비유적으로 쓸 때는 강약을 달리 써야 한다 . 평생을 벗을 날 수 없는
것 , 즉 ‘ 노비의 자식 ’ 이라든가 ‘ 살인범의 아들 ’ 등은 굴레에 속하는 반면 , 벗으려면 벗을
소도 있는 것 , 즉 ‘ 남편의 속박 ’ 이라든가 ‘ 가난 ’, ‘ 고부간의 불화 ’ 등은 멍에에 속한다 .
보 기
- 가난이라는 멍에는 개인의 노력 여하에 따라서 얼마든지 벗을 수 있는 건데 자네는
왜 그걸 항상 굴레처럼 생각하고 자포자기하는지 모르겠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8 -
123. 굴지 ( 屈指 )
본 뜻
글자 본래의 뜻은 손가락을 구부린다 , 꼽는다는 뜻이다 . 손가락은 다 합쳐봐야
열 개다 . 세상의 하고 많은 사람이나 물건 중에서 손가락으로 꼽을 수 있는 열 개만을 가
려내기란 그리 쉬운 골 아니다 .
바뀐 뜻
손가락을 꼽아 셀 만큼 뛰어난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토암산 석굴암은 동양 굴지의 불교 유적이다 .
- 설악산은 세계 어디에 내놔도 빠지지 않을 정도의 기암괴석과 골짜기를 가지고 있는
대한민국 굴지의 관광지다 .
124. 궁형 ( 宮刑 )
본 뜻
고대 중국에서 시행되던 5 가지 형벌 중에 하나로서 , 사형에 버금가는 최고의
형벌이었다 . 남자에게는 생식기를 없애거나 썩혔으며 , 여자는 질을 폐쇄시켜 자손 생산을
불가능하게 하는 형벌이다 . 가장 대표적인 궁형 ( 宮刑 ) 의 방법은 고환을 실이나 줄로 칭칭
묶어둠으로써 그것이 썩어서 떨어져 나가게 하는 것이었다 .
바뀐 뜻
궁형 ( 宮刑 ) 은 남녀를 불문하고 행해지는 형벌임에는 많은 사람들이 남자에게
만 시행되는 형벌로 잘못 알고 있다 . 또한 그 방법에 있어서도 대개는 음경 ( 陰莖 ) 을 잘라
낸다고 알고 있는데 , 정확히 말하자면 궁형 ( 宮刑 ) 은 음경을 없애는 형벌이 아니라 고환을
없애는 형벌이다 .
보 기
- 사마천 ( 司馬遷 ) 이 그 치욕스런 궁형을 당하고 쓴 것이 바로 기전체 ( 紀傳體 ) 통사 ( 通
史 ) 의 효시를 이루는 < 사기 ( 史記 )> 아닌가 .
125. 귀감 ( 龜鑑 )
본 뜻
귀 ( 龜 ) 는 거북의 등을 위에서 본 모습니다 . 옛날에는 거북의 등을 불에 구워서
그것이 갈라지는 균열 상태를 보고 사람의 장래나 길흉을 점쳤다 . 반면에 감 ( 鑑 ) 이라는
글자는 자신의 아름다움과 추함을 보기 위해서 세숫대야에 물을 떠놓고 자기 모습을 비
추어보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여기에서 비롯하여 판단하는 모든 행위에 감 ( 鑑 ) 이라는
말을 쓰기 시작했다 . 우리가 흔히 쓰는 감상 ( 鑑賞 ), 감별 ( 鑑別 ), 감정 ( 鑑定 ) 등이 바로 그
예이다 . 그러므로 귀감이란 말은 사람의 길흉이나 미추를 판단해주는 기본 도구였던 셈이
다 . 즉 길흉을 점쳐주는 귀 ( 龜 ) 와 미추를 알려주는 감 ( 鑑 ) 앞에서 자신을 돌아보고 바로
잡는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본보기가 될 만한 언행 ( 言行 ) 이나 거울로 삼아 본격' 만한 모범을 가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59 -
보 기
- 죽음에 앞서서도 의연하고 떳떳했던 안중근 의사의 행동은 후세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
- 조선시대 황희 정승을 청백리의 귀감으로 여기고 있다 .
126. 귀신 ( 鬼神 )
본 뜻
귀신 ( 鬼神 ) 은 두 가지 뜻이 합쳐져서 생긴 말이다 . ‘ 귀 ( 鬼 )’ 는 음 ( 陰 ) 의 정기를
가지고 있는 영 ( 靈 ) 이요 , ‘ 신 ( 神 )’ 은 양 ( 陽 ) 의 정기를 가지고 있는 영 ( 靈 ) 이다 . ‘ 혼백 ( 魂魄 )’
이란 말도 음양으로 구별되는 말인데 정신을 가리키는 양 ( 陽 ) 의 넋이 혼 ( 魂 ) 이요 , 육체를
가리키는 음 ( 陰 ) 의 넋이 백 ( 魄 ) 이다 . 그래서 사람이 죽으면 백 ( 魄 ) 은 땅 속으로 들어가 ‘ 귀
( 鬼 )’ 가 되고 혼은 ( 魂 ) 은 승천하여 ‘ 신 ( 神 )’ 이 된다고 한다 .
바뀐 뜻
일반적으로 죽은 사람의 혼령을 가리켜 귀신이라고 한다 . 비유적으로 쓰골 때
에는 어떤 골 대하여 뛰어난 재주를 가진 사람을 가리킨다 .
보 기
- 하늘과 땅에 대고 거리낄 것이 없다면 설령 귀신이 나타난다 한들 무에 두려울 것이
있겠나 .
127. 귀추 ( 歸趨 ) 가 주목 ( 主目 ) 된다
본 뜻
귀추 ( 歸趨 ) 는 사물이 돌아갈 바를 가리키는 말인데 , 귀취 ( 歸趣 ) 와 같은 뜻으로
쓰인다 . ‘ 귀취 ’ 란 사람의 마음이 돌아가는 형편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 귀추가 주목
된다 ’ 는 말은 사람의 마음이 어떻게 돌아가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지므로 가히 눈여겨
볼만하다는 뜻이다 .
바뀐 뜻
결판이 나지 않아 궁금한 어떤 사건이나 사람의 마음이 돌아가는 형편을 살필
때 쓰는 말이다 . 흔히 ‘ 귀추가 주목된다 ’, ‘ 민심의 귀추를 살펴야 한다 ’ 등에 널리 쓰인다 .
보 기
- 김일성 사후 북한의 권력 투쟁의 귀추가 궁금한데 , 과연 어떤 구도로 정착될까 ?
- 이런 난국골j 대통령은 마땅히 민심의 귀추를 살펴야 한다 .
128. 귓전으로 듣다
본 뜻
‘ 귓전 ’ 은 귓바퀴의 가장자리를 가리키는 말로서 , 소리를 귓구멍을 기울여 듣는
것이 아니라 , 귓가로 듣는다는 말인데 귓바퀴는 본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관이 아니기
에 이는 듣는 둥 마는 둥 하는 것을 빗대어 한 말이다 .
바뀐 뜻
남의 말을 주의 깊게 듣지 않고 아무렇게나 건성건성 대강 듣는 것을 탕F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0 -
말이다 .
보 기
- 넌 그게 탈이야 . 언제나 내 얘기를 귓전으로 듣고 나중에 딴 소리 하니 말이다 .
129. 균열 ( 龜裂 )
본 뜻
여기 쓰인 균 ( 龜 ) 이라는 글자는 본래 거북이의 등을 본떠 만든 상형문자이며 ,
‘ 갈라진 균 ’ 보다는 ‘ 거북 구 ’ 로 더 많이 읽힌다 . 균열은 말 그대로 거북이 등처럼 쩍쩍 갈
라진 모습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쩍쩍 갈라져서 터진 모습을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잠든 어머니의 손을 만지다가 손톱 밑에 생긴 균열을 보니 가슴이 아려왔다 .
130. 그녀
본 뜻
‘ 그 ’ 나 ‘ 그녀 ’ 가 3 인칭 대명사로 쓰이기 시작한 것은 최근세의 골다 . 그 전까
지는 ‘ 그 ’ 대신에 ‘ 궐자 ( 厥者 )’ 를 ‘ 그녀 ’ 대신에 ‘ 궐녀 ( 厥女 )’ 라는 말을 썼는데 , 신문학 초창
기에 이광수와 김동인 등이 ‘ 그 ’ 와 ‘ 그녀 ’ 라는 3 인칭 대명사를 쓰기 시작했다 . ‘ 그 ’ 는 영어
‘he' 를 번역한 것인데 , 'she' 를 우리말로 번역해서 쓰기가 마땅치 않자 , 일본어 ‘ かのじょ
彼女 ' 를 직역해서 썼는데 그것이 바로 ‘ 그녀 ’ 이다 . ‘ 그녀 ’ 의 뒤에 주격조사 ‘ 는 ’ 이라도 붙으
면 ‘ 그년 ’ 이라는 욕과 발음이 비슷해지니 썩 마땅한 대명사는 아니라고 하겠다 .
바뀐 뜻
어떤 특정한 대상의 여자를 가리키는 3 인칭 대명사다 . 작가에 따라 그네 , 그
미 , 그니 등으로도 쓰며 남녀 구분 없이 ‘ 그 ’ 로 쓰기도 한다 .
보 기
- 혼자 힘으로 세 아이를 훌륭히 키운 그녀에게 장한 어머니상이 돌아갔다 .
131. 그로테스크 (Grotesque)
본 뜻
그로테스크 (Grotesque) 는 장식 모티프의 한 가지로서 덩굴풀의 아라베스크에
괴상한 사람의 형상이나 공상적인 생물 등을 휘감은 무늬를 가리키는 미술 용어이다 .
바뀐 뜻
회화 ( 繪畵 ) 용어였던 이 말은 오늘날에는 그 뜻이 완전히 바뀌어 문학이나 회
화 등의 예술에서 인간이나 사물을 괴기스럽게 묘사하거나 기분 나쁠 정도로 섬뜩하게
표현한 괴기미 ( 怪奇美 ) 를 가리킨다 .
보 기
- 그 사람 소설은 구성은 괜찮은데 문체가 너무 그로테스크한 게 흠이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1 -
132. 그 정도면 약과 ( 藥果 )
본 뜻
밀가루에 꿀과 기름을 섞어 지져서 과줄판에 박아 찍어 낸 약과 ( 藥果 0 는 제사
에 쓰이는 다과이다 . 그 맛이 달고 고소해서 누구나 즐겨 먹으며 그리 딱딱하지 않아서
노인들도 수월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
바뀐 뜻
‘ 그 정도면 약과 ( 藥果 )’ 라는 표현은 어떤 골U 정도가 생각보다 심하지 않거나
어렵지 않게 해낼 수 있을 때 쓰는 말이다 . ‘ 그 정도면 약과를 먹는 번HK 수월하다 ’ 는
말이 줄어서 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 비슷한 말로는 ‘ 그 정도면 식은 죽 먹기 ’ 가 있다 .
보 기
- 뭐 , 숙제를 하는 데 한 시간이나 걸렸다고 ? 그 정도면 약과야 . 나는 두 시간이나 걸
렸어 .
133. 근사 ( 近似 ) 하다
본 뜻
거의 같다 , 비슷하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본뜻과는 전혀 다른 뜻으로 쓰이고 있는 대표적인 말로서 주로 어떤 사물의
모양이 보기 좋거나 훌륭할 때 칭찬이나 감탄의 뜻으로 쓰는 말이다 .
보 기
- 야 , 너 그렇게 차려입고 나서니까 아주 근사하다 !
- 이 그림 아주 근사한데 , 누가 그린 거니 ?
134. 금수강산 ( 錦繡江山 )
본 뜻
비단에 수를 놓은 듯이 아름다운 강과 산을 말한다 .
바뀐 뜻
삼천리 방방곡곡 어디 한 군데 버릴 곳 없이 아름다운 강과 산을 거느리고 잇
는 우리 나라를 탕F 말이다 .
보 기
- ‘ 삼천리 금수강산 너도나도 유람하세 , 구경 못한 사람번 후회말고 ’ 하는 노래도 있
지 않수 ?
- 공해와 무분별한 환경 파괴 때문에 금수강산이란 말도 옛 말이 되어버렸다 .
135. 금백원 ( 金一封 )
본 뜻
상금 ( 賞金 ), 기부금 ( 寄附金 ), 조의금 ( 弔意金 ) 등에서 금액을 밝히지 않고 종이
에 싸서 주는 돈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내리는 하사금의 의미로 널리 와전되어 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2 -
이고 있다 . 그러나 본뜻이 바뀐 것은 아니므로 골=N 본뜻대로 써줘야 한다 .
보 기
- 김 할머니는 장애자 재활원에 금백' 전달했다 .
- 그는 백백N 장원을 하고 격 금일봉을 사내 탁아소 건립 기금으로 돌렸다 .
136. 금지옥엽 ( 金枝玉葉 )
본 뜻
부모와 자식을 얘기할 때 부모는 나무에 , 자식은 가지나 잎에 비유하곤 하였
다 . 금지옥엽 ( 金枝玉葉 ) 이란 말 자체도 금으로 만든 가지와 옥으로 만든 나뭇잎을 지칭하
는 말로서 본래는 임금의 가족이나 자손들을 가리키는 존칭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일반적으로 귀여운 자손을 통칭하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내가 너를 얼마나 금지옥엽 키워놨는데 그래 기껏 한다는 게 도둑질이냐 ?
- 외아들에 장손인 그가 얼마나 금지옥엽으로 컸는지는 보지 않아도 알 일이다 .
137. 기 ( 氣 ) 가 막히다
본 뜻
신체의 원동력인 기 ( 氣 ) 가 막혀서 잠시 움직골 수가 없는 상태를 이른다 .
바뀐 뜻
몹시 좋은 것이나 어처구니 없는 것을 보았을 때 , 또는 그런 골' 당했을 때
쓰는 말이다 . 흔히 ‘ 귀가 막히다 ’ 로 알고 있는데 ‘ 귀 ’ 가 아니라 운기를 나타내는 기 ( 氣 ) 가
맞는 말이다 비양거릴 때에는 ‘ 깃구멍이 막히다 ’ 란 말도 쓰는데 이때도 역시 ‘ 귀구멍 ’ 이
아니라 기 ( 氣 ) 가 들락날락거리는 통로를 뜻하는 ‘ 깃구멍 ’ 으로 쓰인 것이다 .
보 기
- 이 집 보쌈김치는 맛이 기가 막히다니까 .
- 집주인은 어디로 가고 갑작 빚쟁이들이 들이닥쳐 하루아침에 길거리에 나앉게 되었
으니 기가 막힐 수밖에 .
138. 기간 ( 期間 ) 동안
본 뜻
시기의 사이를 나타내는 기간 ( 期間 ) 이란 말 자체가 ‘ 동안 ’ 의 의미를 가지고 있
는 말이다 . 따라서 이 ‘ 기간 동안 ’ 이란 말을 그대로 풀어쓰면 ‘ 동안 동안 ’ 이란 겹말이 되고
만다 . 그러므로 제대로 쓰려면 ‘ 그 기간 동안 ’ 이라는 말 대신에 ‘ 그 기간에 ’ 또는 ‘ 그 동안 ’
이라고 써야 한다 .
바뀐 뜻
우리말 중에 위의 예처럼 같은 뜻을 가진 말을 겹쳐 쓰는 예가 수두룩한데 그
중 대표적인 것이기에 여기에 실었다 . 대개는 강조하기 위해서 그렇게 쓰는 것이겠으나 ,
한편으로 보면 그것은 한자어와 고유어를 같이 쓰면서 한자어의 뜻이 명확히 들어오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3 -
않아서 같은 뜻을 가진 고유어를 붙여 쓴 데서 생긴 현상인 듯하다 . ‘ 남은 여생 ( 餘生 )’,
‘ 신년 ( 新年 ) 새해 ’, ‘ 넓은 광장 ( 廣場 )’ 등이 그런 예다 .
보 기
- 축구 경기 동안에 우리 국민이 보여준 질서 의식은 가히 최상급이었습니다 .
139. 기구 ( 崎嶇 ) 하다
본 뜻
본래 ‘ 기구 ( 崎嶇 )’ 라는 말은 험한 산길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것이 사람살이에
비유되어 험난한 인생살이를 뜻하는 말이 되었다 .
바뀐 뜻
세상살이에 곤경이 많은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월남전에서 남편을 잃고 5 ․ 18 때 아들을 잃은 광주댁이야 말로 기구하다 할 수 있으
나 , 그녀는 그 모든 고난을 꿋꿋하게 이겨내고 오늘의 위업을 이루어냈다 .
- 아무리 기구한 인생살이 중에도 웃음꽃이 피는 날이 있게 마련이다 .
140. 기네스북 (Guinnes Book of Records)
본 뜻
기네스는 본래 맥주 및 증류주 회사의 이름이자 이 회사의 창업주인 ‘ 아서 기
네스 ’ 의 이름이다 . 1886 년에 생긴 이 회사는 초기에 양조업에 뛰어들었다가 지금은 다방
면에 걸친 사업을 하고 있는 회사다 .
바뀐 뜻
영국의 기네스가 1955 년부터 펴내기 시작한 기네스북 (Guinnes Book of
Records) 이 그 시초인데 , 이 책은 술집에서의 사소한 내기나 논쟁을 돕기 위해 고안된 것
이었으나 , 지금은 기록 갱신의 등록장으로 세계적인 흥미와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 책
이다 .
보 기
- 밥은 먹지 않고 라면만 먹고 살다가 기네스북에 오르겠다 , 얘 .
141. 기라성 ( 綺羅星 )
본 뜻
‘ 기라 ’ 는 번쩍인다는 뜻의 百5'다 . 여기에 별 성 ( 星 ) 이 붙어서 기라성이 되
었다 . 기라성은 곧 밤하늘에 반짝이는 수많은 별을 가리키는 말이다 . 여기에 쓰인 한자
기라 ( 綺羅 ) 는 순수 일본말인 ‘ 기라 ’ 의 독음일 뿐 한자 자체에 뜻이 있는 것은 아니다 .
바뀐 뜻
뛰어난 인물들이 많이 모여있는 것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 ‘ 샛별같이 빛나
는 ’, ‘ 은하수처럼 ’ 등의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을 것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4 -
보 기
- 기라성 같은 수재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
( 샛별같이 빛나는 수재들이 )
- 육해공군의 장성들이 기라성처럼 늘어서 있다 .
( 은하수처럼 늘어서 있다 )
142. 기린아 ( 麒麟兒 )
본 뜻
기린 ( 麒麟 ) 은 성인 ( 聖人 ) 이 이 세상에 태어나면 나타난다고 하는 상상의 동물
이다 . 기린은 살아 있는 풀은 밟지 아니하고 살아있는 생물을 먹지 않은 어진 짐승으로
￿ 상서로운 짐승이다 .
바뀐 뜻
슬기와 재주가 남달리 뛰어난 젊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유망주 , 기대주
등의 뜻으로 쓴다 .
보 기
- 그는 21 세기 영화계의 기린아다 .
- 이번에 등장한 투수 황금팔은 우리 나라 프로 야구계의 기린아다 .
143. 기별 ( 奇別 , 寄別 )
본 뜻
조선시대 임금의 명령을 들이고 내는 관청이었던 승정원에서는 그 전날 처리
한 일을 적어서 ￿\ 아침마다 널리 반포했다 . 일종의 관보 ( 官報 ) 라고 할 수 있는 이것을
기별이라고 불렀고 , 기별을 담은 종이를 기별지라고 불렀다 . 그러므로 어떤 골 확실히
결정된 것을 확인하려면 기별지를 큰 알 수 있었다 . 애타게 기다리던 결정이 기별지
에 반포되면 일의 성사여부를 알 수 있었으므로 그때서야 사람들은 기쁨과 안도의 숨을
쉴 수 있었던 것이다 . ‘ 기별이 왔는가 ?’ 하는 말이 골U 성사여부를 묻는 말이 된 연원이
여기에 있다 .
바뀐 뜻
‘ 소식을 전한다 ’ 혹은 ‘ 소식을 전하는 통지나 전화 ’ 등을 가리키는 말로 전이되
었다 .
보 기
- 서울에 심부름을 간 둘째로부터 기별이 왔느냐 ?
- 이 정도 먹어 가지고는 간에 기별도 안 가겠다 .
144. 기우 ( 杞憂 )
본 뜻
옛날 , 중국 기 ( 杞 ) 나라에 살던 어떤 사람이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질까봐 걱
정을 하다가 급기야는 식음을 전폐하고 드러누웠다는 얘기에서 유래한다 . < 열자 ( 列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5 -
천서편 ( 天瑞篇 ) 에 나온다 .
바뀐 뜻
지나친 걱정이나 쓸데없는 걱정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이 약속을 지키지 않을 거라는 생각은 기우에 불과해 .
- 러시아가 남하해서 한반도를 손아귀에 넣을지도 모른다는 것은 지나친 기우야 ?
145. 기절 ( 氣絶 ) 하다
본 뜻
몸 속에 흐르는 기 ( 氣 ) 가 어느 한 순간 , 갑자기 그 흐름이 막히면서 끊어지는
상태를 말한다 . 이렇게 되면 정신을 잃게 되고 심한 경우 숨이 막히기도 한다 .
바뀐 뜻
공포 , 두려움 , 놀람 , 슬픔 때문에 한때 정신을 잃고 숨이 막히는 상태를 표현
하는 말이다 .
보 기
- 죽은 줄 알았던 남편이 돌아왔다는 소리에 안산댁은 그만 그 자리에서 기절하고 말
았다 .
- 달도 없는 깜깜한 밤길을 혼자 걷는 순이는 풀섶에서 개구리만 튀어나와도 그만 기
절할 듯이 자지러졌다 .
146. 기지촌 ( 基地村 )
본 뜻
기지 ( 基地 ) 란 본래 군대의 보급 , 수송 , 통신 , 항공 등의 기점이 되는 곳을 가리
키는 말이다 . 그런 장소에는 자연히 대규모의 군사 기지가 들어설 것이고 , 그들을 상대로
돈을 벌려는 사람들이 모여들어 순식간에 마을과 상권이 형성하게 마련이다 . 이렇게 대규
모의 군사 기지 주변에 형성된 마을을 기지촌이라 한다 .
바뀐 뜻
우리 나라에서 기지촌이라 함은 미군부대 기지를 중심으로 상권이 형성된 마
을을 가리킨다 . 한국군 부대는 아무리 큰 부대가 자리잡고 있어도 그 부대 주변의 마을을
기지촌이라 부르지는 않는다 . 특히 골 기지촌이란 말을 쓸 때 , 그 속에는 주한
미군을 상대로 하는 윤락여성들이 많이 있는 동네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 미군이 주
둔하고 있는 우리 나라에서나 쓰이는 특수용어라고 하겠다 .
보 기
- 기지촌 , 기지촌 하지 말아라 . 이 좁은 땅덩어리에서 기지촌이니 양반촌이니 따지는
게 도대체 무슨 의미가 있단 말이냐 ?
- 주한 미군이 철수하면 나라가 뒤집히기라도 할 것처럼 벌벌 떠는 양반들이 기지촌
출신 인력을 기피하는 이율배반 앞에서는 서글퍼질 수밖에 없다니까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6 -
147. 기초 ( 基礎 ) 가 약하다
본 뜻
기초 ( 基礎 ) 란 본래 건물을 지을 때 다지는 밑받침을 말하는 것으로 , 주춧돌 밑
에 석자 (90 ㎝ ) 깊이로 잡석을 넣고 다져서 겨울철에 땅이 얼었다 풀렸다 하는 것을 막는
다 . 이렇게 함으로써 건물이 튼튼하게 오래 유지되게 하는 역할을 한다 .
바뀐 뜻
어떤 사물이나 일의 기본이 되는 토대를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는데 , 특히 학
업이나 기술의 기본기를 얘기할 때 주로 쓴다 .
보 기
- 선생님 , 우리 아이가 다른 과목은 다 잘하는데 유달리 수학이 떨어지는 건 기초가 약
하기 때문인가요 ?
148. 기특 ( 奇特 ) 하다
본 뜻
부처님이 이 세상에 온 일을 가리키는 말로서 , 매우 드물고 특이한 골' 가리
킨다 .
바뀐 뜻
주로 어린이를 칭찬할 때 쓰는 말인데 말이나 행동이 특별하여 귀염성스러울
때를 일컫는다 .
보 기
- 어른을 보면 누가 시키지 않아도 꼬박꼬박 인사를 잘 하니 얼마나 기특하니 ?
- 아리고 , 고 녀석 기특하기도 하지 . 할미 먹으라고 과자를 다 가지고 왔어 ?
149. 기합 ( 氣合 ) 주다
본 뜻
글자 그대로 어떤 힘을 발휘하기 위한 정신과 힘의 집중을 얘기한다 .
바뀐 뜻
주로 군대나 학교 같이 단체 생활을 하는 곳에서 규율이 잘 지켜지지 않을
때 , 그런 상태를 기 ( 氣 ) 가 흐트러졌다고 한다 . 그렇게 흩어진 기를 모으게 하여 정신과 행
동의 규율을 되찾게 할 목적으로 체벌이나 벌을 가하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너희들 , 그렇게 떠들면 단체 기합을 받는다 .
- 국어 시간에 떠들었다가 운동장 열 바퀴 뛰는 기합을 轉族" 다리가 다 후들거리
네 .
150. 긴가민가
본 뜻
이 말은 본래 ‘ 기연가미연가 ( 其然 - 未然 -)’ 라는 한자어에서 나왔다 . 이것이 줄
어서 ‘ 기연미연 ’ 이 되고 또 그것이 ‘ 긴가민가 ’ 로 바뀌어 쓰이게 되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7 -
바뀐 뜻
그런지 그렇지 않은지 분명하지 않은 것을 나타낼 때 쓰는 표현으로서 , 줄인
말인 ‘ 긴가민가 ’ 로 널리 통용되고 있다 .
보 기
- 지난 번 올림픽 개최지가 바르셀로나인지 아틀랜타인지 긴가민가한데 .
151. 길로틴
본 뜻
프랑스 혁명 당시의 유명한 물리학자이자 제헌의회 의원인 조셉 1 세 길로틴은
사형 방법에 있어서 참수형이나 교수형 대신에 죄수가 덜 고통스러운 형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 그는 마침내 고통받지 않고 순식간에 죽을 수 잇는 단두대라는 새로운 방법을
고안해 냈다 . 단두대 ( 斷頭臺 ) 는 말 그대로 머리를 자르는 커다란 작두인데 , 이 기구를 고
안한 길로틴의 이름을 따서 길로틴이라고 불렀다 .
바뀐 뜻
프랑스 혁명 당시에 발명된 사형집행 기구의 이름이다 . 두 개의 기둥 사이에
비스듬한 모양의 날이 있는 도끼가 달려 있는데 , 그 아래 사형수를 눕히고 집행자가 줄을
잡아당기면 사형수의 목이 잘리도록 고안되었다 . 1792 년 4 월 25 골 처음으로 사용되었으며
프랑스 대혁명 당시의 왕이었던 루이 16 세 , 그의 왕비 마리 앙트와 네트 등의 사형 집행에
사용되었다 .
보 기
- 길로틴이 사람 이름이라니 그 가족이나 친척들은 그 이름이 얼마나 싫을까 .
152. 김치
본 뜻
본래 침채 ( 浸菜 ) 라는 한자에서 나온 말이다 . 젖을 침 ( 浸 ), 채소 채 ( 菜 ) 를 쓴 침
채는 글자 그대로 채소를 절였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 지금의 김치는 고춧가루 , 파 , 마늘
을 비롯하여 갖은 양념을 다하여 버무려 발효해 먹지만 멀지 않은 옛날만 해도 그냥 소
금에 절여 한동안 놔두었다가 그 간간하면서 담백한 맛을 즐기곤 하였던 것이다 . 초기에
는 소금에 절인 채소는 모두 ‘ 침채 ’ 라고 불렀다 .
바뀐 뜻
본래 ‘ 침채 ’ 라고 했던 것이 세월이 흐르면서 팀채 , 딤채 , 김채 , 김치 등으로 소
리의 변화를 거쳐서 오늘날의 김치라는 이름으로 굳어졌다 . 김치는 우리 나라 특유의 야
채 가공식품으로서 , 초창기에는 단순히 소금에 절이는 정도였으나 고추가 수입되면서부터
오늘날의 김치와 같은 모습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 . 담그는 계절이나 재료가 되는 채소에
따라 배추김치 , 무김치 , 나박김치 , 동치미 등 여러 가지가 있다 .
보 기
- 옛날 김치처럼 별다른 양념을 하지 않고 소금에 절이기만한 백김치를 좋아하는 사람
이야말로 김치의 맛을 아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8 -
153. 까불다
본 뜻
예전에 곡식의 뉘나 돌멩이를 고를 때 , 키에 곡식을 올려놓고 위 아래로 흔들
어 잡물 ( 雜物 ) 을 날려보냈다 . 그렇게 키질을 하는 것을 ‘ 까부르다 ’ 고 하였는데 여기서 ‘ 까
불다 ’ 라는 말이 생겨났다 .
바뀐 뜻
경망 ( 輕妄 ) 하게 행동하는 것을 가리킨다 . 철없이 경망하게 행동하는 사람을 일
러 흔히 ‘ 까불이 ’ 라고도 한다 .
보 기
- 너 그렇게 까불다가 크게 다치기라도 하면 어쩌려구 그러느냐 ?
154. 까치설
본 뜻
섣달 그믐날을 ‘ 까치설 ’ 이라고도 하는데 , 옛날에는 까치설이 없었다 . 옛날에는
작은 설을 ‘ 아찬설 ’, ‘ 아치설 ’ 이라고 했다 . ‘ 아치 ’ 는 작은 ( 小 ) 의 뜻을 지니고 있는데 , 아치설
이 아치의 뜻을 상실하면서 아치와 소리가 비슷한 ‘ 까치 ’ 로 엉뚱하게 바뀌었다 . 음력으로
22 일 조금을 남서 다도해 지방에서는 ‘ 아치조금 ’ 이라 하는데 , 경기만 지방에서는 ‘ 까치조
금 ’ 이라 한다 . 이렇게 아치조금이 까치조금으로 바뀌듯이 아치설이 까치설로 바뀌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설 전날인 섣달 그믐날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하고 많은 새 다 놔두고 왜 설 전날을 까치설이라 했을까 궁금했는데 그 까치가 새
를 가리키는 게 아니라 작다는 뜻을 가진 말이라니 이제야 수긍이 가네요 .
155. 깍쟁이
본 뜻
깍쟁이는 깍정이가 변해서 된 말이다 . 깍정이는 원래 청계천과 마포 등지의
조산 ( 造山 ) 에서 기거하며 구걸을 하거나 , 장사 ( 葬事 ) 지낼 때 무덤 속의 악귀를 쫓는 방상
시 ( 方相氏 ) 같은 행동을 해서 상주 ( 喪主 ) 에게 돈을 뜯어내던 무뢰배 ( 無賴輩 ) 들을 탕F
말이었다 . 그러나 점차 그 뜻이 축소되어 이기적이고 얄밉게 행동하는 사람들을 탕F
말로 쓰이게 되었다 . 깍정이패의 유래는 조선 건국 시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
이태조가 한양에 도읍을 정한 뒤에 경범자들에게 얼굴에 먹으로 죄명을 새긴 다음에 석
방하였다 . 그러다 보니 얼굴의 흉터 때문에 사회 생활을 온전히 할 수 없는 전과자들은
끼리끼리 모여서 살았다 . 이들이 모여 살던 곳이 바로 지금의 청계천 근처였다 . 지금은
복개공사를 해서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지만 옛날에는 청계천에 흘러 들어온 모래와
흙이 많아 이것을 긁어 모아 산을 만들 수 있었다고 한다 . 이렇게 인공적으로 만든 산을
조산 ( 造山 ) 이라 했는데 그들은 이 곳에서 굴을 파고 함께 살았다 . 이 토굴에 사는 땅꾼들
은 서로 패거리를 지어서 큰 잔칫날이나 명절 등에 이곳 저것을 찾아다니며 거지 생활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69 -
했다 . 그런 생활을 하는 가운데도 개중에는 돈을 모아 장사를 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한결
같이 상여도가 , 즉 지금의 장의사를 차렸다 . 이렇듯 청계천 등지의 조산에 기거하면서 거
지 생활을 하거나 장의사를 하면서 방싱시 같은 행동을 번e 사람들을 百 깍정이라
불렀다 .
바뀐 뜻
인색하고 얄미운 행동을 하는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 표기는 ‘ 깍쟁이 ’ 로 한다 .
보 기
- 사람이 좀 인정스런 맛도 있고 수더분해야지 그렇게 깍쟁이 같아서야 어디 곁에 사
람이 모이겠냐 ?
156. 깔치
본 뜻
여자 친구를 뜻하는 이 말은 영어의 ‘ 걸 (girl)' 과 ‘ 이치 , 저치 , 장사치 ’ 할 때 사
람을 가리키는 접미사 ‘ 치 ’ 가 어울려서 이루어진 말이다 .
바뀐 뜻
주로 남자들 사이에서 쓰이는 이 말은 여자 친구나 아직 결혼하지 않은 처녀
를 가리키는 은어로 쓰인다 .
보 기
- 야 , 깔치가 뭐냐 깔치가 ? 애인을 꼭 그런 말로 불러야 되겠니 ?
157. 깡통
본 뜻
알루미늄이나 쇠붙이 등으로 만든 속이 빈 밀폐용기인 캔 (can) 과 캔에 해당하
는 한자어인 ‘ 통 ( 筒 )’ 이 합쳐져서 만들어진 말이다 .
바뀐 뜻
음식이나 음료수 등을 담아 오래 보관할 수 있게 만들어진 용기를 가리킨다 .
속어로 쓰골 때는 아는 것이 없고 머리가 텅 빈 사람을 가리킨다 .
보 기
- 깡통 음식이라고 안심하고 먹었다간 큰 코 다치지 . 깡통에 녹이 슨 데가 있나 없나 ,
유통 기한이 넘었나 잘 살펴봐야 한다구 .
- 그 사람 컴퓨터엔 완전히 깡통이더구만 .
158. 깡패
본 뜻
미국 갱영화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폭력적 범죄를 행하는 강도단을 일컫는 영
어 갱 (gang) 과 행동을 같이 하는 무리를 뜻하는 패 ( 牌 ) 가 합쳐진 말이다 .
바뀐 뜻
주로 반사회적인 일을 번e 싸움패나 불량배들을 가리킨다 . 원래는 패거리
들을 지칭하는 말이었으나 지금은 나쁜 짓을 번e 사람을 단독으로 지칭하기도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0 -
보 기
- 그 사람 겉보기에는 신사 같은데 알고 보니까 깡패더구먼 .
- 깡패가 따로 있는 줄 알아 ? 바로 너같이 이유 없이 주먹질하는 놈이 깡패야 .
159. 깨가 쏟아지다
본 뜻
깨는 다른 곡물과는 달리 추수할 때 한 번 살짝 털기만 해도 우수수 잘 떨어
진다 . 이처럼 추수하기가 쉬운 까닭에 깨를 털 때마다 깨 쏟아지는 재미가 각별하다
바뀐 뜻
오붓하고 아기자기하여 재미가 있다는 말이다 . 흔히 재미있는 골% 신혼초
기의 생활 등을 이야기할 때 깨가 쏟아진다는 표현을 쓴다 .
보 기
- 김 선생 요즘 신혼 재미에 깨가 쏟아진다며 ?
- 감나무 집은 언제 봐도 깨가 쏟아진단 말이야 .
160. 꺼벙하다
본 뜻
이 말은 원래 꿩의 어린 새끼를 가리키는 ‘ 꺼병이 ’ 에서 나왔다 . 꿩에서 ‘ ㅜ ’ 와
‘ ㅇ ’ 이 줄고 ‘ 병아리 ’ 가 ‘ 병이 ’ 로 바뀌어 꺼병이가 된 것이다 . 이 꺼병이는 암수 구별이 안
되는 데다 모양이 거칠고 못 생겼을 뿐더러 행동이 굼뜨고 어리숙해서 보기에 불안하고
답답하다 .
바뀐 뜻
행동이나 생김새가 어리숙하고 터부룩한 사람을 꿩의 새끼에 빗대어 ‘ 꺼병이 ’
라고 부른다 . 또한 , 그런 사람의 성격이나 특징을 표현할 때 ‘ 꺼병이 ’ 를 닮았다는 뜻에서
‘ 꺼벙하다 ’ 고 한다 . 비슷한 표현으로 ‘ 어벙하다 ’ 가 있다 .
보 기
- 그 사람 그렇게 꺼벙해서야 어디 장가인들 제댈 갈 수 있겠나 ?
161. 꼬드기다
본 뜻
연날리기를 할 때 연줄을 잡아 젖히어 연이 높이 날아오르도록 하는 기술을
가리켜 ‘ 꼬드긴다 ’ 고 한다 .
바뀐 뜻
연줄을 꼬드겨 연을 높이 날아오르게 하는 것처럼 , 남의 감정이나 기분 등을
부추켜 어떤 골' 하도록 꾀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그 순진한 아이를 꼬드겨서 어쩌자는 것이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1 -
162. 꼬투리
본 뜻
콩 , 팥 , 완두 등 콩과 식물의 씨가 들어 있는 껍질을 가리킨다 .
바뀐 뜻
콩이나 팥의 모태가 되는 것이 꼬투리인 것처럼 어떤 일이나 사건의 실마리를
가리킬 때 주로 꼬투리란 표현을 쓴다 . ‘ 꼬투리를 잡는다 ’ 라는 표현은 여기서 나왔다 .
보 기
- 드디어 오늘 , 낙서 사건을 일으킨 범인의 꼬투리를 잡았습니다 .
- 보석상 탈취 사건의 전모는커녕 꼬투리조차 밝혀지지 않은 실정입니다 .
163. 꼭두각시
본 뜻
고대 민속 인형극 ‘ 박첨지 놀음 ’ 에 나오는 여자 인형을 가리키는 말이다 . 꼭두
는 괴뢰의 가면을 뜻하는 몽골어 ‘ 곽독 ’ 과 아내를 뜻하는 순우리말 ‘ 각시 ’ 가 합해진 말이
다 . 이처럼 꼭두각시는 남의 손에 따라 이리저리 움직이는 인형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조종자에 의해서 이리저리 움직여지는 꼭두 인형의 대표격이 되어 버린 꼭두
각시를 자기 주관 없이 남의 손에 놀아나는 주변머리 없는 사람에 빗대어 쓰는 말이다 .
한자어로는 ‘ 괴뢰 ( 傀儡 )’ 라 한다 .
보 기
- 인생의 주인은 자신백; 언제까지 남들이 하라는 대로 꼭두각시 놀음만 하며 허송
할 것이냐 ?
164. 끈 떨어진 망석중
본 뜻
망석중은 나무로 만든 꼭두각시의 하나로 팔다리에 줄을 매어 그 줄을 움직여
춤을 추게 하는 것인데 , 끈이 떨어지면 더 이상 꼭두각시의 구실을 못하는 천덕꾸러기가
되어버린다 .
바뀐 뜻
의지할 데가 없이 이리저리 굴러다니는 처지가 된 사람을 탕F 말이다 .
보 기
- 정희가 부산으로 전학을 가고 나자 단짝이었던 은실이가 끈 떨어진 망석중 신세가
되었구나 , 쯧쯧 .
165. 나락 ( 奈落 , 那落 )
본 뜻
산스크리트어 Naraka 에서 온 말로 지옥을 뜻하는 불교 용어다 .
바뀐 뜻
본뜻 그대로 지옥을 가리키기도 하지만 구원할 수 없는 마음의 구렁텅이를 가
리키는 말로도 널리 쓰인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2 -
보 기
- 한없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내 마음을 어찌해야 좋을지 모르겠다 .
- 자네 , 그렇게 노름을 좋아하다간 필경 나락으로 떨어지고 말 것이네 .
166. 나리
본 뜻
옛날에 왕자를 높여 부르던 말이 ‘ 나리 ’ 였으나 세월이 흐르면서 정 3 품 이하의
당하관을 높여 부르는 말로 정착되었다 . 이것을 보면 옛날에도 직함이나 호칭 인플레가
있었던 것 같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주로 일정한 관직 이상에 있는 사람을 높여 부르는 말로 쓰고 있
으나 때로는 지위가 높은 사람을 비아냥거리는 말로 쓰기도 한다 . 흔히들 ‘ 나으리 ’ 로 쓰고
있으나 틀린 말이다 .
보 기
- 군수 나리 모시러 가야지 .
- 웬일이야 ? 면장 나리가 예까지 다 행차를 하시고 .
167. 나쁘다
본 뜻
‘ 나쁘다 ’ 는 본래 ‘ 낮 + 브 + 다 ’ 로 이루어진 말로서 ‘ 높지 않다 ’ 는 뜻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은 이 말에 쓰인 ‘ 낮다 ’ 의 의미가 높이의 고저를 나타내기보다는 어떤
가치의 높고 낮음을 나타내는 뜻으로 전이되어 ‘ 기준에 못 미친다 , 좋지 않다 ’ 는 뜻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이번 바겐세골 기간에 내놓은 잡화류에 대해서 품질이 나쁘다는 소비자들의 항의가
들리던데 도대체 어떻게 된 것입니까 ?
168. 나백軍 (nylon)
본 뜻
나백軍 (nylon) 은 ‘ 최신 ’ 이란 뜻을 가진 말로서 , 이 화학 섬유를 처음으로 개발
시판한 미국 듀폰사의 상표 이름이다 . 시판되자마자 나일론이 가지고 있는 내구성 때문에
세계적인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상표 이름이 곧 섬유의 이름이 되어 버렸다 .
바뀐 뜻
석탄산 , 수소 , 암모니아 등을 원료로 하여 짠 합성 섬유의 한 가지로서 종래의
합성 섬유보다 훨씬 더 질겨서 옷감 및 공업용으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1960 년대까지만 해도 잘 헤지지 않는 나백 양말이 얼마나 인기 있었다구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3 -
169. 낙관 ( 落款 )
본 뜻
글씨나 그림을 완성한 뒤에 저자의 이름 , 그린 장소 , 제작 연월일 등을 적어놓
고 도장을 찍는 것을 ‘ 낙성관지 ( 落成款識 )’ 라 하는데 , 이를 줄여서 ‘ 낙관 ( 落款 )’ 이라 한다 .
서명과 제작 골& 기록하는 경우를 단관 ( 單款 ) 이라 하고 , 누구를 위해 그렸다는 등 내
용에 대한 언급을 하는 경우는 쌍관 ( 雙款 ) 이라 한다 . 낙관에 쓰이는 도장은 두 가지인데
성명인은 음각으로 새기고 , 호는 양각으로 새긴다 . 이 두 개를 한 쌍으로 하여 ‘ 한 방 ’ 이
라 한다 .
바뀐 뜻
낙관은 본래 그림이나 글을 짓고 난 뒤에 여백이나 귀퉁이에 쓰는 글씨와 도
장을 총칭하는 말이었는데 , 오늘날에는 서명을 하고 도장을 찍는 것만으로 의미가 축소되
어 사용되고 있다 . 그 중에서도 특히 낙관에는 도장을 찍는 의미만 강하게 남아 있어 ‘ 낙
관을 찍는다 ’ 는 표현만 쓰이고 있다 .
보 기
- 오늘날에는 진위를 가리는 데는 도장보다 사인이 더 효력이 있는 것처럼 서화의 낙
관에서도 도장보다는 저자의 필체가 더 효력이 있다네 .
170. 낙서 ( 落書 )
본 뜻
아무렇게나 생각나는 대로 끄적거리는 이 낙서는 百5 에도 ( 江戶 ) 시대 때 힘
없는 백성들의 항거수단으로 사용되었던 것이다 . 민초 ( 民草 ) 들의 소리를 적은 쪽지를 길
거리에 슬쩍 떨어뜨려 놓은 것을 ‘ 오토미 부시 ( 落文 )’ 라 한데서 유래한다 .
우리 나라에서도 낙서가 백성들 사이의 의사 소통의 한 방편으로 조선 후기에 나타났는
데 돌이나 바위에 당시의 사회상이 낙서로 새겨졌다 . 그러면 그곳을 지나다니는 보부상들
이 그런 돌을 사람이 잘 다니는 산길에다 슬쩍 놓아두었고 다른 보부상들은 그 내용을
읽고 다른 마을에 전파하거나 자기가 알고 잇는 새로운 사실을 덧붙여 새겨 넣기도 했다 .
바뀐 뜻
장난으로 아무 데나 함부로 글자를 쓰는 일을 가리킨다 .
보 기
- 대학가 술집의 낙서들은 한창 혈기방장한 젊은이들의 얘기를 담고 있어 심심할 때
안주 삼아 읽을 만하지요 .
171. 낙점 ( 落點 )
본 뜻
조선시대에 관리를 임명하는 제도이다 . 2 품 이상의 대관 ( 大官 ) 을 선임할 때 후
보자 세 사람을 적어서 왕에게 추천하면 왕이 그 중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하는 사람의
이름 위에 점을 찍어 뽑는 골'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경쟁 상대가 여럿 잇는 중에 어떤 직책에 임명되거나 당선되는 일 등을 가리
킨다 . 단어의 어감으로 인해 자칫 낙선을 연상하기 쉬우니 주의해야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4 -
보 기
- 이번 공천에서 누구한테 낙점이 떨어질 것 같은가 ?
- 투고된 한 트럭분의 원고 중에서 낙점을 격 가히 하늘의 별따기라고 할 수 있을
것이네 .
172. 난마 ( 亂麻 )
본 뜻
어지럽게 뒤얽힌 세 가닥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일이나 상황이 갈피를 잡을 수 없을 정도로 뒤얽혀서 어디서부터 풀어나
가야 할지 모르는 상태를 탕F 말이다 .
보 기
- 난마처럼 뒤얽힌 작금의 정치 상황을 보면 정말로 이 나라 정치의 앞날에 대한 회의
가 든다 .
173. 난장 ( 亂場 ) 판
본 뜻
옛날 과거장에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수많은 선비들이 질서 없이 들끓고 떠들
어대서 정신이 없었다 . 그런 과거 마당의 어지러움을 탕 난장 ( 亂場 ) 이라 하였다 .
바뀐 뜻
여러 사람이 뒤섞여 어지러이 떠들어대거나 뒤죽박죽이 된 판 .
보 기
- 아이들만 집에 남겨놨더니 온 집안이 난장판이 된 거야 .
- 유세장이 반대파의 방해 때문에 삽시간에 난장판이 되었습니다 .
174. 남도 ( 南道 )
본 뜻
남도 ( 南道 ) 는 경기도 이남의 땅 , 곧 ‘ 충청도 , 경상도 , 전라도 ’ 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 이 세 지방을 통틀어 ‘ 삼남 지방 ’ 이라고도 한다 .
바뀐 뜻
오늘날 ‘ 남도 ’ 라 하면 대개는 전라도를 가리키는 것으로 통용되고 있다 . 그것
은 아마도 전라도 지방에서 전통적으로 발전해 온 소리를 ‘ 남도소리 ’ 로 부른 데서 연유하
는 것이 아닌가 한다 .
보 기
- 남도의 노랫가락을 듣고 있노라면 우리네 인생이 유장한 아름다움을 갖고 있는 것을
느끼게 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5 -
175. 남방 ( 南方 )
본 뜻
남방은 동남아시아 지역을 가리키는데 , 이 지역에서는 날씨가 덥기 때문에 소
￿ 짧고 통풍이 잘 되도록 헐렁하게 만든 옷을 입는다 . 언제부터인가 지역을 가리키는
남방이란 말이 날씨가 더운 남방 지방에 사는 사람들이 주로 입는 옷이라는 뜻으로 쓰이
기 시작했다 .
바뀐 뜻
남자들이 여름에 양복 저고리 대신에 입는 남양풍의 웃옷으로 넥타이를 ￿
않는 편한 셔츠이다 .
보 기
- 여름엔 그저 남방 하나 걸치고 시원한 냇가에 가서 물에 발을 담그고 있는 게 제일
이야 .
176. 남세스럽다
본 뜻
남의 웃음거리가 될 만하다는 뜻을 가진 ‘ 남우세스럽다 ’ 가 줄어서 된 말이다 .
바뀐 뜻
남의 조롱이나 비웃음을 격' 만하다는 뜻이다 . 흔히 쓰는 ‘ 남사스럽다 ’ 나 ‘ 남
새스럽다 ’ 는 잘못된 표현이다 .
보 기
- 다 큰 처녀가 남세스럽지 않나 , 허연 종아리를 다 내놓고 나다니게 .
- 아유 , 여보 영감 . 남세스럽게 옷차림이 그게 뭐유 .
177. 납득 ( 納得 ) 하다
본 뜻
남의 말이나 행동 따위를 잘 알아 이해하는 것을 가리키는 百5e 한자어다 .
바뀐 뜻
‘ 이해하다 ’ 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난 도무지 그 사람의 행동을 아직까지도 납득할 수가 없단 말이야 .
( 이해할 수가 )
- 그 골 대해서 납득할 수 있게 설명을 해보란 말이야 .
( 이해할 수 있게 )
178. 낭만 ( 浪漫 )
본 뜻
이 말은 프랑스어 ‘ 로망 (Roman)’ 에서 나온 말로서 , 본래 ‘ 대중적인 말로 쓰여
진 설화 ’ 라는 뜻의 속어였다 . 그래서 ‘ 로망 ’ 이라는 말은 ‘ 소설 ’ 이란 뜻을 가지기도 한다 . 그
말이 17 세기 중엽에 영국으로 건너가서 오늘날과 같이 ‘ 기이하고 공상적이며 감성적 ’ 이라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6 -
는 뜻을 가진 말로 쓰이기 시작하였다 .
바뀐 뜻
낭만 ( 浪漫 ) 은 ‘ 로망 ’ 의 일본식 표기이다 . 낭만 ( 浪漫 ) 은 단지 百5 발음으로 ‘ 로
망 ’ 과 비슷한 소리를 내는 말탕W지 , 한자에 뜻이 있는 것은 아니다 . 그러므로 글자 자
체로 볼 때 아무 뜻도 없는 ‘ 낭만 ’ 을 ‘ 로망 ’ 대신에 쓴다는 것은 어불성설 ( 雙c馬 ) 이 아
닐 수 없다 . 중국이나 百5N 취음 ( 取音 ) 해서 쓰는 한자어 중에 이렇게 표기만 들여와
쓰는 말들이 많은데 , 우리 나라에서는 그것을 그대로 들여와 쓰는 예가 많아 답답하다 .
‘ 유럽 ’ 을 ‘ 구라파 ( 歐羅巴 )’ 라 표기하는 것도 그 한 예라 하겠는데 그럴 바에야 차라리 원어
그대로 ‘ 로망 ’, ‘ 유럽 ’ 등으로 읽고 쓰는 것이 나을 것이다 .
보 기
-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 , 낭만을 즐길 틈이 어디 있니 ?
179. 낭패 ( 狼狽 )
본 뜻
낭패 ( 狼狽 ) 는 본디 전설 속에 나오는 동물의 이름이다 . 낭 ( 狼 ) 은 뒷다리 두 개
가 아주 없거나 아주 짧은 동물이고 , 패 ( 狽 ) 는 앞다리 두 개가 아예 없거나 짧다 . 그 때문
에 이 둘은 항상 같이 다녀야 제 구실을 할 수 있었다 . 꾀가 부족한 대신 용맹한 낭 ( 狼 )
과 꾀가 있는 대신 겁쟁이인 패 ( 狽 ) 가 호흡이 잘 맞을 때는 괜찮다가도 서로 다투기라도
하는 날에는 이만저만 문제가 큰 것이 아니었다 . 이같이 낭과 패가 서로 떨어져서 아무
골P 못하게 되는 경우를 낭패 ( 狼狽 ) 라 한다 .
바뀐 뜻
계획한 골 실패로 돌아가거나 어그러진 형편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모레 열리는 음악회에 가려고 했는데 갑자기 발이 삐었으니 이거 낭패로구먼 .
- 말도 안 통하고 연고도 없는 나라에 가는데 현지 가이드가 나오지 않는다면 그거 낭
패도 이만저만 낭패가 아닌데 그려 .
180. 내숭스럽다
본 뜻
원래는 ‘ 내흉 ( 內凶 ) 스럽다 ’ 라는 한자어에서 나온 말로서 글자 그대로 속이 음
흉하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온유하고 얌전한 겉모습과는 달리 속은 딴 생각을 품고 있다는 뜻이다 .
보 기
- 그 아이는 평소엔 육회도 잘 먹고 보신탕도 잘 먹더니 오늘 회식에선 웬 내숭이니 ?
- 오동나무집 셋째딸은 겉보기와는 달리 얼마나 내숭스러운지 모른다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7 -
181. 내시 ( 內侍 )
본 뜻
고려시대 국왕을 측근에서 시중하는 문관으로서 , 권문세가의 자제나 유생 ( 儒
生 ) 들이 등용되었다 . 그러다가 고려 후기부터 천민이나 군사 공로자들도 내시 ( 內侍 ) 에 오
르게 되면서 그 직제의 의미가 변질되기 시작하였다 . 조선시대에 와서는 궐내의 잡무를
맡아보는 내시부 ( 內侍府 ) 의 관직으로 자리하게 되었다 . 종 2 품의 품계까지 올라갈 수 있는
내시의 골 그 품계의 고하를 막론하고 궐내의 음식물 감독 , 왕명 전달 , 궐문 수직 , 청소
등의 집무에 국한되어 있었다 .
바뀐 뜻
내시는 궐내에 상주하여야 하는 특수성 때문에 거세자만을 임명하였다 . 이 때
문에 ‘ 내시 ( 內侍 ) 는 곧 환자 ( 宦者 )’ 라는 등식이 통용되었으나 , 내시는 본래 정식 관원에서
유래한 용어로서 관직의 의미가 더 큰 말이다 . 오늘날에 와서는 거세자를 가리키는 용어
로만 한정되어 쓰인다 .
보 기
- 우리 아이는 중 3 이 됐는데도 변성기가 지나지 않아 목소리가 가늘거든요 . 근데 그 때
문에 아이들이 내시라고 놀린다지 뭐예요 .
182. 냄비 ( なべ )
본 뜻
냄비는 百5 ‘ 나베 ( なべ )’ 에서 나온 말이다 . 밑바닥이 둥그스름한 우리 나라
솥과는 달리 밑바닥이 평평한 百5e 솥을 냄비라 한다 .
바뀐 뜻
알루미늄이나 양은 등으로 만든 밑이 판판한 조리용구를 가리키는 말인데 , 그
때까지도 무쇠로 만든 우리 나라 고유의 밥솥 등은 ‘ 쟁개비 ’ 라고 하였다 . 1989 년 새로운
표준어 규정이 나오기 전까지는 ‘ 남비 ’ 가 표준어였으나 1989 년 이후로는 ‘ 냄비 ’ 가 표준어
이다 .
보 기
- 쉽게 끓는 냄비가 쉽게 식는다는 말도 있지 않니 ?
183. 넋두리
본 뜻
본래는 무당이 죽은 이를 대신하여 하는 말이었다 . 무당이 푸닥거리를 할 때
죽은 이의 혼을 불러내어 그의 하소연을 받아 얘기함으로써 죽은 이의 한을 풀어내는 의
식을 ‘ 넋두리 ’ 라 한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불평이나 불만을 늘어놓고 하소연하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그 사람은 만나기만 하면 넋두리를 늘어놓는데 아주 질색하겠어 .
-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서 그 동안 쌓인 넋두리를 늘어놓으니까 숨통이 트이는 거
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8 -
184. 넓이뛰기
본 뜻
‘ 넓이 ’ 라는 말은 면적이나 평면의 크기를 일컫는 말이다 . 그러므로 제대로 된
넓이뛰기를 하려면 동서남북 사방에서 한 번씩 뛰어서 그 면적을 내야 할 것이다 .
그러나 지금껏 통용되어 왔던 넓이뛰기는 얼마 만큼 멀리 뛰었는가 하는 거리를 재는
것이었다 . 그러므로 정확한 용어를 쓰려면 멀리뛰기라고 해야 한다 . 요즘에는 운동계에서
도 넓이뛰기 대신에 멀리뛰기라는 용어를 공식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
바뀐 뜻
사전에서는 넓이뛰기를 ‘ 폭이 넓게 뛰기를 겨루는 경기 ’ 라고 정의하고 있으나
그 정의 자체가 잘못된 것임을 위에서 말하였다 . 그러므로 운동경기에서 ‘ 넓이뛰기 ’ 란 성
립되지 않는 용어라 하겠다 .
보 기
- 철호야 , 너 이번 체력검사에서 넓이뛰기 기록이 몇 미터 나왔니 ? 몇 미터는 길이지
넓이가 아니잖아 . 그러니까 넓이뛰기가 아니라 멀리뛰기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
185. 넥타
본 뜻
넥타 (nectar) 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올림푸스산의 신들이 마시던 불로주 ( 不
老酒 ) 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우리 나라에서는 거의 ‘ 쥬스 ’ 와 같은 말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병자에겐 사과 넥타가 괜찮지 않을까 ?
- 저희 아버님은 인삼 넥타를 즐겨 드십니다 .
186. 넨장 맞을
본 뜻
이 말은 본래 ‘ 네 난장 ( 亂杖 ) 을 맞을 ’ 이 줄어서 된 말이다 . 난장 ( 亂杖 ) 이란 조
선시대 형벌로 정해진 형량이나 규칙 없이 닥치는 대로 마구 때리는 형벌을 말한다 .
바뀐 뜻
불평을 하거나 불만스러울 때 험악하게 내뱉는 상말이다 . 흔히 어떤 골%
상황이 지기 뜻에 어긋나서 마땅찮을 때 쓰는 말이다 . ‘ 젠장 ’, ‘ 젠장맞을 ’ 이라고도 하는데 ,
‘ 젠장맞을 ’ 은 ‘ 제기 난장을 맞을 ’ 의 줄임 말이다 .
보 기
- 젠장맞을 ! 골 왜 이렇게 꼬이는 거야 !
- 젠장 , 이거 돈 버는 일이 이렇게 힘들어서야 어디 장사하겠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79 -
187. 노가다 ( のかた )
본 뜻
이 말은 본래 야외에서 하는 골% 농사일에 관한 것들을 가리키는 百5이
다 .
바뀐 뜻
이 말이 우리 나라에 들어와서는 공사장이나 노동판을 가리키는 말로 한정되
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노가다 골 고되긴 하지만 내 체질엔 딱 맞아 .
188. 노가리 까다
본 뜻
노가리는 본래 명태 새끼를 가리키는 말이다 . 명태는 한꺼번에 많은 새끼를
까는데 , 노가리가 알을 까듯이 말이 많다는 것을 나타내는 속된 표현이다 .
바뀐 뜻
말이 많거나 거짓말을 늘어놓는 것을 말한다 . 말이 많아지면 자연히 허풍을
떨게 되거나 진실이 아닌 얘기도 끼어 들어가게 마련이다 . 그 때문에 ‘ 노가리 ’ 가 거짓말을
늘어놓는다는 뜻까지 포함하게 된 것이다 . 흔히 속된 표현으로 ‘ 노가리 푼다 ’, ‘ 노가리 깐
다 ’ 라고도 한다 .
보 기
- 그 자식은 노가리가 너무 심해 . 그 자식 말은 더도 말고 딱 반만 믿으면 돼 .
- 노가리 풀지 마 . 네 말은 콩으로 메주를 쑨다 그래도 못 믿겠다 .
189. 노골적 ( 露骨的 )
본 뜻
한자 그대로 ‘ 뼈를 드러내 보인다 ’ 는 뜻이다 . 살에 가려져 있는 뼈를 드러내
보일 정도로 하나도 숨김이 없다는 말이다 .
바뀐 뜻
무엇을 감추거나 꺼리지 않고 있는 그대로 숨김 없이 드러내는 것을 가리킬
때 쓰는 말이다 . 주로 금기시 되어 있는 것을 드러낼 때 쓴다 .
보 기
- 그 소설의 애정 묘사는 너무 노골적이어서 오히려 혐오감을 주더라구 .
- 돈 얘기를 노골적으로 꺼내는 데는 그 사람을 당할 자가 없지 .
190. 노다지
본 뜻
구한말 당시 우리 나라 광산의 이권 ( 利權 ) 을 가지고 있는 서양인들이 광산에
서 골O 인부들에게 금에 ‘ 손대지 말라 (no touch)’ 는 말을 자주 했다 . 그 소리를 금을
가리키는 말로 잘못 알아들은 우리 인부들이 ‘ 노터치 ’ 라는 말을 퍼뜨렸는데 , 그것이 소리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0 -
의 변화를 거쳐 ‘ 노다지 ’ 가 된 것이다 .
바뀐 뜻
아주 귀한 물건이나 이익이 쏟아지는 일 , 또는 귀한 물건 그 자체를 가리키기
도 한다 .
보 기
- 그이는 복도 많지 . 이번에 새로 시작한 장사가 노다지라지 뭔가 .
- 자네 이번에 중개업이라는 노다지를 발견했으니 한턱 크게 내게 .
191. 노동 1 호 ( 勞動 1 號 )
본 뜻
1990 년 5 월말 . 미국의 정찰위성이 북한이 개발한 탄도미사일을 발견했다 . 이
때 미군 당국이 그 미사일에 붙인 이름이 노동 1 호였다 . 우리 나라 언론이 이것을 임의로
< 勞動 1 號 > 라고 한자 표기를 해서 보도하기 시작했다 . 그러자 세계 각국의 영자 신문들
이 이것을 영어로 바꾸어 라고 표기했다 . 그러나 뒤에 알려진 바로는 <
노동 1 호 > 의 노동은 < 노동신문 > 같은 경우에 쓰이는 노동 ( 勞動 ) 이 아니라 함경북도에 있
는 로동 ( 蘆洞 ) 이라는 마을 이름이었다 .
바뀐 뜻
로동 ( 蘆洞 ) 은 미군의 사진 정찰 위성이 찍은 북한 탄도미사골 발사 장소의 지
명에서 온 것으로서 < 노동 1 호 > 는 북한이 개발한 탄도미사골 미군이 붙인 이름이다 .
보 기
- < 노동 1 호 > 라는 탄도미사일 이름이 우리가 생각하는 노동 ( 勞動 ) 이 아니라는구만 .
- < 노동 1 호 > 를 확인도 안 해보고 < 노동 1 호 > 로 썼다는 건 우리 언론의 수치라고 할
수 있다 .
192. 노비 ( 奴婢 )
본 뜻
남녀종을 통틀어 탕F 말인 노비 ( 奴婢 ) 는 사내 종을 가리키는 노 ( 奴 ) 와 여자
종을 가리키는 비 ( 婢 ) 로 이루어진 말이다 . 이처럼 우리가 자주 쓰는 한자말에는 노비와
같이 암수 한 쌍을 가리키는 말로 이루어진 말이 많은데 예를 들자면 다음과 같은 것들
이 있다 .
상서로운 짐승으로 탕 기린 ( 麒麟 ) 의 기 ( 麒 ) 는 수놈을 가리키는 말이고 , 린 ( 麟 ) 은
암놈을 가리키는 말이다 . 상상 속의 새인 봉황 ( 鳳凰 ) 또한 봉 ( 鳳 ) 은 수놈을 , 황 ( 凰 ) 은 암놈
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나 세월이 흐름에 따라 노비라는 말이 사내종과 게집종을
탕F 말이라기보다는 노예 상태에 있는 하층 천민 계급을 탕F 말로 널리 쓰이게 되
었다 .
보 기
- 일부 고용주들이 동남아에서 물밀 듯이 밀려들어오는 외국인 불법 취업자들을 노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1 -
대하듯 해서 문제가 되고 있다 .
- 옛날에 노비였건 양반이었건 그게 무슨 상관이냐 ? 떵떵거리던 사대부도 역모죄로 몰
리면 하루아침에 노비가 되고 마는 것을 .
193. 노파심 ( 老婆心 )
본 뜻
글자 그대로 늙은 할머니의 마음이라는 뜻이다 . 할머니들은 아주 자잘한 일까
지도 지나치게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 어쩌다가 어린 손자들이라도 바깥에 내보낼라치면
당부하는 소리가 길게 이어진다 . 귀에 딱지가 앉도록 들은 얘기를 또 들어야 하니 아이들
에겐 그 소리가 잔소리로 들리기 십상이다 . 이처럼 지나친 걱정을 하는 것이 곧 잔걱정
많은 할머니의 마음과 같다는 뜻에서 나온 말이 노파심 ( 老婆心 ) 이다 .
바뀐 뜻
지나치게 걱정하는 마음이나 지나친 염려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어머니 , 제가 지금 나이가 몇인데 배낭여행 가는 것을 걱정하십니까 ? 그건 지나친 노
파심이라구요 .
- 그 선생님 말씀은 단지 노파심에서 나온 소리니까 거기에 지나치게 신경을 쓰지 말
고 네가 계획한 대로 추진해보라구 .
194. 녹초가 되다
본 뜻
녹은 초처럼 되어 흐물거리거나 보잘 것 없이 되었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아주 맥이 풀어져 힘을 못쓰고 늘어진 상태를 가리킨다 . 비슷한 말로는 ‘ 파김
치가 되었다 ’ 가 있다 . 파는 평소에 빳빳하게 살아 있는 게 특징인데 갖은 양념을 해서 김
치를 담가 놓으면 양념이 잦아들면서 까부라져서 풀이 죽게 마련이다 .
보 기
- 3 박 4 골 동안 수학 여행을 다녀오더니 아주 녹초가 됐다 .
- 하루 종골 밭골' 했더니 저녁에는 녹초가 돼서 꼼짝도 못하겠어 .
195. 농성 ( 籠城 )
본 뜻
옛날 성을 중심으로 하는 도시 국가에서는 성을 지키는 것이 곧 나라를 지키
는 골W다 . 그래서 내성과 외성인 성곽을 쌓기도 하고 그것도 모자라 성문 앞에 항아리
와 같은 모양의 옹성을 쌓아 지키기도 했다 . 최고로 용감한 병사들이 지키던 옹성이 무너
지면 성 안으로 들어가 성문을 굳게 잠그고 철저하게 성을 지켰는데 그러한 골' 농성
( 籠城 ) 이라 먹
다 .
바뀐 뜻
어떠한 목적을 위해 집이나 방 , 혹은 자기가 있는 자리를 떠나지 않고 붙박이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2 -
로 버티며 권리나 주장을 요구하는 골' 가리킨다 .
보 기
- 농협중앙회에 몰려간 농민들이 우루과이 라운드 비준을 반대하며 벌써 연 사흘째 농
성을 벌이고 있다 .
- 해직교사 전원 복직을 요구하는 전교조 농성 현장에 들어서자 어깨동무를 하며 노래
를 부르는 선생님들의 모습이 보였다 .
196. 뇌까리다
본 뜻
자꾸 되풀이 말한다는 뜻의 ‘ 뇌다 ’ 에 접미사 ‘ 가리 ’ 가 붙어서 이루어진 말이다 .
바뀐 뜻
불쾌한 남의 말을 그대로 큰N 되뇌이는 것이나 아무렇게나 되는 대로 마구
떠드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투덜거리는 것과는 다르다 .
보 기
- 그녀가 하루 종일 집안 골 대해서 뇌까리는 것을 듣고 있노라면 머리가 다 아플
지경이다 .
- 그는 항상 남의 골 대해서 좋지 않게 뇌까리는 버릇이 있단 말이야 .
197. 누비다
본 뜻
천을 두 겹으로 포개어 안팎으로 만들고 그 사이에 솜을 두어 가로 세로로 줄
이 지게 박은 것을 가리킨다 .
바뀐 뜻
천을 누비질하듯 사람이 이리저리 거침없이 쏘다니는 것을 나타내는 말이다 .
보 기
- 옥이 엄마는 새벽부터 밤중까지 시장 바닥을 종횡무진 누비고 다녔다 .
- 너는 나이도 어린 것이 겁도 없이 밤거리를 누비고 다니냐 ? 그러다가 크게 봉변이라
도 당하려면 어쩌려구 그러냐 ?
198. 누비옷
본 뜻
누비옷은 본래 스님들이 무소유를 실천하기 위해 넝마의 헝겊조각을 기워서
( 納 ) 만든 옷 ( 衣 ) 이다 . 즉 납의장삼 ( 衲衣長衫 ) 에서 나온 말이다 . 납의 ( 衲衣 ) 가 ‘ 나비 ’ 로 소
리나다가 이것이 다시 ‘ 누비 ’ 로 정착된 것이다 . 여기에서 ‘ 누비다 ’ 라는 새로운 바느질 양식
이 나오게 되었으며 나아가서는 종횡무진 거침없이 나아간다는 뜻으로까지 발전했다 .
바뀐 뜻
옷감을 두 겹으로 포개어 안팎을 만든 다음 , 그 사이에 솜을 두어 죽죽 줄이
지게 박은 옷을 가리킨다 . 주로 겨울에 추위를 막기 위해 입는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3 -
보 기
- 이번 설에 할머니 누비옷을 하나 지어 드렸더니 어찌나 좋아하시던지요 .
199. 눈시울
본 뜻
시울은 원래 고깃배 가장자리의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었다 . 길게 타원형으로
찢어진 배의 가장자리 모양이 눈과 입 모양을 연상시켜 ‘ 눈시울 ’, ‘ 입시울 ’ 이라 한 것이다 .
바뀐 뜻
‘ 눈시울 ’ 은 눈 가장자리를 따라 속눈썹이 난 곳을 가리키는 말이다 . 흔히 ‘ 눈시
울이 붉어졌다 ’ 는 표현을 쓰는데 , 감정이 북轉E 울음이 나오려고 할 때는 눈 가장자리가
먼저 발갛게 되는 데서 온 말이다 .
보 기
- 부모 없이 동생과 살아온 소녀 가장의 얘기에 나는 그만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
- 나는 어머니의 지난 날을 들으며 나도 모르게 눈시울을 붉혔다 . 보따리를 이고 이리
저리 행상을 다니던 어머니의 신산스런 삶이 손에 잡히는 듯했다 .
200. 늦깎이
본 뜻
본래는 ‘ 늦게 머리 깎은 사람 ’ 을 일컫는 말로 , 나이가 들어서 머리 깎고 중이
된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본래의 뜻으로도 쓰이지만 요즘은 세상 이치를 남보다 늦게 깨달은 사람을 가
리키는 말로서 더 많이 쓰이고 있다 . 간혹 늦게 익은 과일 등을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자네 늦깎이로 절에 들어가니 어려운 점이 많겠네 . 그려 .
- 마흔 늦깎이로 문단에 나온 박 여사의 글 솜씨는 풍성한 입담과 무르녹은 연륜이 녹
아들어 해를 더할수록 풍요로워지고 있다 .
201. 다반사 ( 茶飯事 )
본 뜻
옛날에는 밥을 먹은 다음에 차를 한 잔 마시곤 했는데 , 특히 불교에서는 차
( 茶 ) 와 선 ( 禪 ) 을 한 맥락으로 보고 다선番갈 ( 茶禪一如 ) 라는 말을 쓰기도 한다 . 차 마시는
정신에 선 ( 禪 ) 이 있고 선 ( 禪 ) 하는 과정에 다 ( 茶 ) 의 도 ( 道 ) 가 통한다는 뜻이다 . 즉 차 한 잔
마시고 밥 한 그릇 먹는 그 속에 삼매 ( 三昧 ) 의 도가 들어있다는 뜻이다 . 이렇듯 불교에서
얘기하는 다반사는 평상적인 골 속에서 도 ( 道 ) 를 깨우치는 불심으로 향하는 방법을 가리
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밥을 먹고 차를 마시는 것처럼 흔히 있는 골' 말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4 -
보 기
- 회장님 百5 가시는 것은 다반사 아니겠어 ?
- 바다낚시 갔다가 며칠이고 안 돌아오는 골 다반사지 뭐 .
202. 다방 ( 茶房 )
본 뜻
다방 ( 茶房 ) 은 고려말 조선초에 왕을 가까이에서 모시거나 궁궐을 지키는 관원
인 성중관 ( 成衆官 ) 의 하나였다 . 다방 ( 茶房 ) 은 주로 궁중에서 소용되는 약을 조제하여 바치
거나 궁중의 다례 ( 茶禮 ) 에 해당하는 일을 맡아보았다 . 조선시대에는 차 ( 茶 ) 를 공급하였고
외국 사신들을 접대하는 골' 맡아보았다 . 이밖에도 꽃 , 과일 , 술 , 약 등의 공급과 관리도
맡아보았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커피 , 홍차 등 각종 차와 간단한 다과를 파는 찻집을 가리킨다 . 60
년대 , 70 년대에 대중 사교 문화의 장 ( 場 ) 으로 한창 번성하다가 80 년대 , 90 년대에 들어와서
는 다방의 새로운 형태인 카페와 커피 전문점의 등장으로 점차 그 명칭이 사라지고 있다 .
보 기
- 70 년대만 해도 고전적인 형태의 다방이 많았는데 80 년대 들어와서는 카페에 밀리기
시작하더니 90 년대에 들어와서는 커피 전문점에 그 자리를 내주고 있다 .
203. 다시 ( たし ) 국 물
본 뜻
다시 ( たし )( たし ) 는 일본어로 멸치나 다시마를 삶아서 우려낸 물을 탕F 말이
다 . 우리 나라에서는 ‘ 다시다 ’ 라는 국물 맛을 내는 조미료가 시판되면서 이 말이 일상 용
어처럼 자리잡게 되었다 .
바뀐 뜻
국이나 찌개의 맛을 내는 ‘ 맛국물 ’ 을 ‘ 다시 국물 ’ 또는 ‘ 다싯물 ’ 이라고 하는데 ,
같은 뜻을 가진 ‘ 맛국물 ’ 이란 우리말로 바꿔 쓰는 것이 좋겠다 .
보 기
- 엄마 , ‘ 다시 국물 ’ 대신 ‘ 맛국물 ’ 이란 말이 어때요 ? 더 감칠맛 나지 않아요 ?
204. 다쿠앙 ( たくあん )
본 뜻
우리말로 ‘ 단무지 ’ 라 하는 ‘ 다쿠앙 ( たくあん )’ 은 무를 소금과 식초와 설탕에 절
인 반찬이다 . 다쿠앙이란 이름은 이 음식을 만든 ‘ 택암 ( 澤庵 )’ 스님의 이름에서 따온 것으
로 ‘ 택암 ’ 의 百5 발음이 ‘ 다쿠앙 ’ 이기 때문이다 . 일본의 < 고승대덕전 ( 高僧大德傳 )> 에 보
면 단무지를 처음 만든 택암 스님은 고구려에서 百5si 건너간 우리 나라 스님이라 소
개되어 있다 .
바뀐 뜻
‘ 다쿠앙 ’ 을 한때 ‘ 다꽝 ’ 으로 부르다가 언제부터인가 ‘ 단무지 ’ 라는 우리말 이름이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5 -
젊은 층에서 널리 쓰이고 있다 . 이 음식은 무를 일본식으로 초절임한 반찬인데 그 맛이
달콤하고 간간하여 입맛을 돋운다 .
보 기
- 얘 , 요새 누가 촌스럽게 다꽝이라고 하니 ? 단무지라고 하지 .
205. 다크호스
본 뜻
경마에서 아직 실력이 알려지지 않은 말을 가리킨다 . 암흑 , 어둠이라는 뜻의
다크 (dark) 를 쓴 것은 그 말에 대해 알려진 정보가 하나도 없어 실력을 가늠할 수 없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뜻하지 않은 유력한 경쟁자나 후보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 기대되는 유망주를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이번에 출마한 4 번 후보가 차기 대선의 다크호스라며 ?
- 알파 구단에 새로 입단 강속구 군이 프로야구계의 다크호스라던데 실력이 어느 정도
인가 ?
206. 닦달하다
본 뜻
본래는 닦고 다듬질한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단단히 단속하거나 몹시 몰아대거나 나무라거나 하는 뜻으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자나깨나 공부하라고 닦달을 하니까 더 하기가 싫다 .
- 어머니가 밖에 나갔다 오면 제발 발 좀 씻으라고 닦달하는 통에 안 씻을 수가 없었
다 .
207. 단골집
본 뜻
이 말은 우리 나라 무속신앙에서 온 말로서 굿을 할 때마다 늘 정해 놓고 불
러다 쓰는 무당을 당골이라 한 데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다 .
‘ 단골 손님 ’ 이니 ‘ 단골 장사 ’ 니 하는 말들도 여기서 나왔다고 한다 . 실제로 ‘ 단골 ’, ‘ 단굴 ’ 은
호남지방의 세습무를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
바뀐 뜻
늘 정해 놓고 거래하는 집이나 사람을 가리킨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6 -
보 기
- 어디 멀리 갈 것 없이 자제 단골 식당으로 가지 그래 . 그래야 조금이라도 잘 해 주지
않겠어 ?
- 그 집이 내 단골 미장원인데 , 가서 내 얘기하면 마음에 들게 머리를 잘 해줄 거야 .
208. 단도리 ( 段取 )
본 뜻
百5N 온 말로 준비 , 채비를 뜻하는 말이다 . 한자로는 단취 ( 段取 ) 라고 쓴
다 .
바뀐 뜻
준비 , 채비라는 뜻으로 ‘ 단도리를 하다 ’ 고 할 경우 ‘ 준비를 하다 , 채비를 하다 ’
로 바꿔 쓸 수 있다 . 이밖에 ‘ 마무리를 하다 ’ 는 뜻으로도 곧잘 쓰인다 .
보 기
- 그 골 워낙이 중대한 골" 단도리를 단단히 해야 할 것이야 .
- 여행 가기 전에 집안 일을 단도리 하고 가야지 .
209. 단도직입 ( 單刀直入 )
본 뜻
혼자서 한 자루의 칼을 들고 곧장 적진으로 쳐들어가는 것을 탕F 말이다 .
바뀐 뜻
말을 하거나 글을 쓸 때 여담이나 그 밖의 말을 늘어놓지 않고 요점이나 본문
제의 중심을 곧바로 대놓고 말하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단도직입으로 말해서 그 문제는 자네가 잘못했네 . 그러니 여러 말 말고 어서 사과하
게 .
- 시간이 없어서 단도직입으로 말하자면 가두 모금에 우리 모두 참여하자 이겁니다 .
210. 단말마 ( 斷末魔 )
본 뜻
‘ 말마 ( 末魔 )’ 는 산스크리트어 ‘Marman' 의 음역인데 사혈 ( 死穴 ) 을 가리키는 말
이다 . 글자 그대로 죽음의 혈 ( 穴 ) 이니 , 이 혈을 막거나 끊어버리면 그대로 죽게 된다 . 그
러므로 단말마의 본뜻은 죽음 또는 죽을 때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숨이 끊어질 때 마지막으로 지르는 비명을 말한다 .
보 기
- 유관순 누나가 질렀을 단말마의 고통을 생각하면 지금도 온몸이 떨려옵니다 .
- 해마다 5 월이 되면 단말마을 지르며 죽어간 선량한 우리 형님들 생각에 눈시울이 붉
어지곤 합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7 -
211. 단수정리 ( 端數整理 )
본 뜻
계산 끝에 끝 수나 우수리를 정리해서 끝 수를 백O
하는 것을 ‘ 단수정리 ’
라고 한다 .
바뀐 뜻
보통은 끝에 세 자리 수 정도를 반올림하거나 아예 깎아 내리거나 해서 끝 수
가 자투리 없이 말끔하게 정리되게끔 하는 것이다 . 흔히 돈 계산할 때 서로간의 편리를
위해 많이 사용하는 방법이다 . ‘ 끝 수 정리 ’, ‘ 우수리 정리 ’ 등의 우리말로 바꿔 쓰는 것이
좋겠다 .
보 기
- 모든 청구서는 단수정리를 해서 보내도록 하세요 .
( 우수리 정리를 해서 )
- 이번에 조사한 통계자료도 단수정리를 좀 하지 그래 ?
( 끝 수 정리를 좀 하지 )
212. 단전 ( 丹田 )
본 뜻
단전 ( 丹田 ) 은 도교에서 쓰는 용어로서 우리 몸 안의 원기와 신 ( 神 ) 이 세 곳에
머물러 있는 그곳을 단전이라 한다 . 단전은 상단 ( 上丹 ), 중단 ( 中丹 ). 하단 ( 下丹 ) 으로 나뉘
는데 , 상단은 눈썹 위 3 촌 ( 寸 ) 되는 곳에 있으며 , 중단은 명치 , 하단은 배꼽 밑 2 촌 4 푼 되
는 곳에 있다 .
바뀐 뜻
위에서 얘기한 것처럼 단전은 본래 한 곳이 아니라 세 곳을 가리키는데 , 오늘
날 단전 호흡 등에서 통용되는 단전이란 말은 ‘ 하단전 ( 下丹田 )’ 한 곳만을 지칭하는 것으
로 쓰인다 . 그러나 단전 호흡 역시도 하단전만 쓰는 것이 아니라 삼 단전을 모두 쓰는 호
흡법인데 골
 많이 쓰이는 한 부분만 부각되어 알려지고 있는 것이다 .
보 기
- 단전 호흡이 좋다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자칫 잘못하면 배가 나온다는 말도 있던데
그게 사실인가요 ?
213. 단출하다
본 뜻
한자어 ‘ 홀로 단 ( 單 )’ 과 ‘ 날 출 ( 出 )’ 에서 나온 말인 듯하다 . 글자 그대로 간단하
게 나왔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식구가 적어 홀가분하거나 옷차림이나 골 간편하고 간단한 것을 탕F 말
이다 . ‘ 단촐하다 ’ 로 잘못 쓰기 쉽다 .
보 기
- 영이네는 식구가 단출해서 어디 나다닐 때 좋겠어요 .
- 산에 갈 때는 단출하게 입고 가야지 . 치렁치렁한 옷차림은 걸맞지 않는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8 -
214. 담배 한 개비
본 뜻
‘ 개비 ’ 는 가늘게 쪼갠 나무토막이나 조각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런데 많은 사
람들이 담배를 낱개로 셀 때 ‘ 야 , 담배 한 가치만 주라 ’, 또는 ‘ 담배 한 개피만 있어도 좋
으련만 ’ 등으로 쓴다 . 그러나 장작개비 , 성냥개비 하는 식으로 가늘고 긴 물건을 셀 때에
는 ‘ 개비 ’ 라는 단위를 써야 한다 .
바뀐 뜻
‘ 개비 ’ 하는 표준어보다 ‘ 가치 ’, ‘ 개피 ’ 등 틀린 말이 더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담배를 한 갑씩 파는 것이 아니라 다섯 개비 , 열 개비씩 포장해서 팔면 갖고 다니기
도 편하고 담배도 줄골 수 있지 않겠어요 ?
215. 담배 한 보루 ( 紙 )
본 뜻
담배는 타바꼬 (tabacco) 라는 포르투갈어에서 온 말이고 , 보루는 영어 ‘board' 에
서 나온 말이다 . 원래 ‘board' 는 ‘ 판자 ’ 나 ‘ 마분지 ’ 를 가리키는 말인데 담배 열 갑을 마분지
로 만든 딱딱한 사각 케이스에 담아서 판￿O 시작하면서부터 ‘ 담배 한 보드 ’ 라는 말이
생겼다 . 그것이 발음변이가 되면서 ‘ 담배 한 보루 ’ 로 굳어진 것이다 .
바뀐 뜻
담배 열 갑을 세는 단위다 .
보 기
- 창수야 , 가게 가서 담배 한 보루만 사 오너라 .
- 외삼촌댁에 갈 때에 담배 한 보루하고 과일 사들고 가거라 .
216. 답습 ( 踏襲 )
본 뜻
먼저 사람이 밟고 간 길을 그대로 따라 밟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전부터 내려온 정책이나 방식이나 수법 같은 것을 그대로 따라 행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오늘날의 전기 작가들은 옛날에 쓰던 천편먹a 일대기 형식을 답습하지 않고 자
기 나름대로의 독특한 서술형식을 개발하고 있다 .
- 버려야 할 낡은 습관을 답습하는 것과 유구한 전통을 이어가는 것은 전혀 다른 골이
다 .
217. 당 ( 唐 ) 나귀
본 뜻
당나귀는 말과에 속한 짐승으로 아프리카 야생종을 가축화한 것이다 . 체질이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89 -
강하여 병에 잘 안 걸릴뿐더러 참고 견디기를 잘 하므로 부리기에 알맞은 가축이다 . 우리
나라에는 당나라를 거쳐 들어왔는데 주로 양반들이 탈 것으로 이용했다 . 당나귀라는 이름
은 당나라에서 들어온 나귀라는 뜻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말은 아니고 어원이 수입처를 나타내고 있기에 여기에 실었다 . 당
나귀는 특별히 당나라에서 들어왔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지만 , 그냥 나귀라고 해도
무방하다 .
보 기
- ‘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 라는 얘기를 통해서 당나귀라는 짐승은 알고 있지만 실제로
당나귀가 어떻게 생겼는지 본 사람은 많지 않을걸 .
218. 대감 ( 大監 )
본 뜻
신라 시대에 ‘ 대감 ( 大監 )’ 이란 관직이 있었는데 , 이는 병부 ( 兵部 ). 시위부 ( 侍衛
部 ). 패강진전 ( 浿江鎭典 ) 에 두었던 무관직을 탕F 말이었다 .
바뀐 뜻
그것이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는 정 2 품 이상의 문무 관직에 있는 관원들을 부르
는 존칭으로 쓰였다 .
보 기
- 따지고 보면 조상 중에 대감 소리 못 들어본 집이 몇이나 된다고 아직까지 양반상놈
을 따지는가 .
219. 대수롭다
본 뜻
한자어 ‘ 대사 ( 大事 ) 롭다 ’ 에서 온 것으로 ‘ 큰번5다 ’ 는 말이다 .
바뀐 뜻
‘ 소중하게 여길 만하다 ’ 는 뜻을 가진 말이다 . ‘ 중요하지 않다 , 시들하다 ’ 는 뜻을
가진 ‘ 대수롭지 않다 ’ 는 말도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바깥에 무슨 대수로운 골P 났냐 ? 왜들 저렇게 사람들이 몰려 있냐 ?
- 김 선생님 , 대수롭지 않은 일은 과감히 잊어버리세요 . 그래야 정신 건강에 좋습니다 .
220. 대원군 ( 大院君 )
본 뜻
임금의 대를 이을 적자손이 없을 때 가장 가까운 왕족 가문 중에서 임금을 세
우는데 그 임금의 친아버지에게 봉하던 작위를 가리킨다 . 다른 말로는 국태공 ( 國太公 0 이
라고 한다 .
바뀐 뜻
임금의 아버지에게 내리던 작위였으나 역대 대원군 중에서 고종의 아버지였던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0 -
흥성 대원군 이하응이 너무나 유명해서 대원군이라는 보통명사가 마치 흥성 대원군 한
사람을 가리키는 고유명사처럼 잘못 쓰이고 있다 . 그러므로 고종의 아버지인 이하응을 가
리킬 때는 반드시 ‘ 흥선대원군 ’ 이라 써야 한다 .
보 기
- 대원군의 쇄국정책이라는 말은 엄밀히 얘기하면 틀린 말이야 . 적통이 아닌 손에서 임
금이 나왔을 때 그 아버지에게 내리는 작위인 대원군 창호를 받은 사람은 한두 사람이
아니거든
- 조선시대 대원군 중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을 들라면 역시 흥선대원군 아니겠어 ?
221. 대증요법 ( 對症療法 )
본 뜻
병의 원인을 정확히 알지 못하고 겉으로 나타난 증상에 대해서만 행하는 임시
방편적인 치료법을 말한다 . 예를 들면 고열이 나면 냉찜질에 해열제만 처방하는 등의 치
료법이다 .
바뀐 뜻
어떤 일에 대해서 근본적인 해결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나타난 상태에 따라서
그 때 그 때 임시방편으로 처리하는 방식을 대증요법이라 한다 . 흔히 ‘ 대중요법 ’ 으로 잘못
쓰고 있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대학 정원을 늘리는 식의 입시 제도 개편은 단순한 대증요법밖에는 안되지 . 근본적인
교육의 방법론이 달라져야 한다구 .
- 수질오염이 심각한 낙동강에 엄청난 양의 소독약을 풀어 넣은들 그건 골& 대증
요법골 뿐이지 , 근본적으로 수질오염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아니라구 .
222. 대책 ( 對策 )
본 뜻
옛날에 종이가 없었을 때는 글씨를 비단이나 대나무쪽에 썼다 . 그러나 비단은
너무 비쌌기 때문에 서민들은 주로 대나무를 쪼개어 썼다 . 책 ( 冊 ) 이라는 글자도 글씨를
쓴 대나무쪽을 모아 대나무 위쪽에 구멍을 뚫고 끈으로 묶은 것을 형상화한 글자이다 . 이
처럼 대나무를 가느다랗게 쪼개어 사용한 것을 책 ( 策 ) 이라 했다 .
중국 한나라 때의 시험 방식이 아주 특이했는데 , 수험생들이 같은 문제를 놓고 푸는 것
이 아니라 각자의 앞에 문제가 적힌 책 ( 策 ) 을 마주 대 ( 對 ) 하고 정답을 궁리해낼 수밖에
없었다 . 이렇게 보는 시험을 대책 ( 對策 ) 이라고 했다 .
바뀐 뜻
상대편의 태도나 어떤 일에 대응하여 세우는 계획이나 수단 , 방책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북한 핵에 대해서 우리 나름대로의 대책이 있어야 하지 않겠어 ?
- 무작정 집으로 쳐들어올 경우에 대비해서 무슨 뾰족한 대책이라도 있는 거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1 -
223. 대처승 ( 帶妻僧 )
본 뜻
글자 그대로 처 ( 妻 ) 를 허리에 띤 중이란 뜻이다 .
바뀐 뜻
살림을 차리고 식구들을 거느린 중을 가리킨다 . 다른 말로는 화택승 ( 火宅僧 ) 이
라고 한다 . 대처승의 반대말로는 출가하여 독신으로 수도의 길을 걷는 스님을 가리키는
비구승 ( 比丘僧 ) 이 있다 .
보 기
- 선종 ( 禪宗 ) 의 전통을 중요시하는 한국 불교계에서는 대처승보다는 비구승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
- 해방 이후 불교계에 한 동안 비구승과 대처승의 대립이 있었지요 ?
224. 대충
본 뜻
대충은 한자 대총 ( 大總 ) 에서 나온 말이다 . 대총은 일의 중요한 부분만 대강 긁
어모은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일에 대해서 꼼꼼하고 완벽하게 정리하는 것이 아니라 대강만 추리는 정
도를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벌써 밤 10 시가 다 됐으니 대충대충 치우고 가자 .
- 요즘 같은 시대에는 국제 경제에 관한 정보는 대충은 알아두고 있어야지 .
- 바쁜 연말이라고 대충 처리해서 수출한다면 국가 체면이 어떻게 되겠니 ?
225. 대폿집
본 뜻
대포 ( 大鮑 ) 란 본래 한 되 들이 대형 술잔을 가리키는 말이다 . 소주나 양주같이
독한 술은 한 잔 , 맥주는 한 컵 정도가 어울리는 말이지만 막걸리에는 유독 한 사발 , 한
대포라는 말이 어울린다 .
바뀐 뜻
오늘날 대포는 별다른 안주 없이 큰 그릇으로 술을 마시는 골' 가리키는데
그러기에는 그리 독하지 않은 막걸리가 제격이다 . 요즈음은 대폿술을 파는 대폿집도 거의
사라지고 없지만 대폿집이라 하면 보통은 막걸리를 파는 집을 가리킨다 .
보 기
- 우리가 잘 다니던 왕개미집이라는 대폿집 있잖아 , 그 집이 넓은 데로 이사를 했다는
데 한 번 가 봐야 하지 않겠어 ?
- 돈 없으면 빈대떡에 막걸리 한 사발 먹을 수 있는 대폿집이 시대의 변화로 자꾸만
없어지고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2 -
226. 대합실 ( 待合室 )
본 뜻
정거장이나 병원 같은 곳에 손님이 앉아서 기다리도록 마련해 놓은 방을 가리
킨다 . 百5N 빌어온 한자말이다 .
바뀐 뜻
대기실 , 기다림 방 등으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시외 버스 대합실에서 무심코 담배를 피워 물다가 벌금을 물었다 .
( 시외 버스 대기실에서 )
- 새벽에 청號 대합실에 가면 긴 의자에 행려병자들이 누워 있는 것을 심심찮게
보게 된다 .
( 청號 대기실에 가면 )
227. 댕기풀이
본 뜻
신부의 댕기를 푼 신랑이 친구들에게 한턱 내는 골' 가리킨다 .
바뀐 뜻
요즘의 댕기풀이는 반드시 신랑만 하는 것이 아니다 . 신랑 , 신부 양쪽 다 결혼
후에 친구들에게 한턱 내는 일을 가리킨다 .
보 기
- 얘 , 오늘 숙진이가 댕기풀이 한다더라 .
- 어이 , 김 대리 . 장가갔는데 댕기풀이 안 하고 그냥 넘어갈 거야 .
228. 덜미를 잡히다
본 뜻
몸의 뒤쪽을 덜미라고 하는데 전체를 가리킬 때는 뒷덜미라 하고 , 목 부분만
가리킬 때는 목덜미라고 한다 .
바뀐 뜻
뒷덜미를 잡히면 힘을 쓸 수가 없게 되므로 뒷덜미를 잡은 사람의 뜻대로 끌
려가게 된다 . 그러므로 덜미를 잡힌다는 말은 ‘ 약점을 잡히다 ’, ‘ 꼬리를 밟히다 ’, ‘ 어떤 단서
를 제공하게 되었다 ’ 등의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요리조리 수사망을 빠져나가던 그가 드디어 덜미를 잡혔다 .
- 그 녀석이 흡연 사건으로 한 번 덜미를 잡히더니 묻지도 않은 다른 백 줄줄이
실토를 하더라 .
229. 덤터기를 쓰다
본 뜻
남으로부터 넘겨격 걱정거리를 덤터기라고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3 -
바뀐 뜻
본뜻 외에 억울한 누명이나 오명을 뒤집어쓰는 일로 더 널리 쓰이고 있다 . 흔
히 쓰는 ‘ 덤테기 ’ 는 틀린 말이다 .
보 기
- 동생이 재산을 날리는 바람에 형님이 그 덤터기를 썼지 뭔가 .
- 깨진 유리창 밑에 서 있다가 괜히 유리창 깬 놈으로 덤터기를 쓸 뻔했다 .
230. 도 ( 刀 ) 와 검 ( 劍 )
본 뜻
둘 다 칼을 가리키는 이 말은 생김새에 따라 도 ( 刀 ) 와 검 ( 劍 ) 으로 나누어진다 .
도 ( 刀 ) 는 한쪽으로만 날이 서고 칼등이 약간 휜 것이다 . 검 ( 劍 ) 은 양쪽으로 날이 서고 칼
등이 곧다 . 불교 벽화에 나오는 신장 ( 神將 ) 이나 유명한 장수를 그릴 때는 위엄을 높이기
위해 검 ( 劍 ) 을 그린다 .
바뀐 뜻
도 ( 刀 ) 와 검 ( 劍 ) 을 혼동해서 쓰거나 같은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아 여기
에 실었다 .
보 기
- 한산섬 달 밝은 밤에 이순신 장군이 차고 있던 것은 번"si 곧게 뻗은 장검이요 ,
관운장이 비껴들고 있는 것은 칼등이 약간 휘어진 청룡언월도이다 .
231. 도구 ( 道具 )
본 뜻
도구 ( 道具 ) 란 말 그대로 도 ( 道 ) 를 닦기 위해 사용하는 기구를 말하는데 주로
불교에서 쓰는 도구를 말한다 . 잘 알려진 도구로는 독경이나 염불할 때 박자를 맞추고 호
흡을 가다듬는 목탁이나 아침 , 저녁 예불을 알리는 북인 법고 ( 法鼓 ), 아침 , 저녁 예불할
때 울리는 범종 ( 梵鐘 ), 염불하거나 절을 할 때 돌리는 염주 ( 念珠 ), 스님들의 밥그릇인 발
우 ( 拔羽 ), 참선할 때 대중들에게 신호를 해주는 도구인 죽비 등이 있다 .
바뀐 뜻
어떤 골' 할 때 쓰이는 여러 가지 연장이나 어떤 목적을 이루기 위해 이용하
는 수단이나 방법 등을 말한다 .
보 기
- 필기 도구를 챙기지 않고 시험을 보러 오다니 !
- 그 사람은 항상 사람을 출세의 도구로만 생각한다니까 .
232. 도꼬리
본 뜻
원래 ‘ 목이 긴 조막병 ’ 을 百5'i ‘ 도쿠리 ’ 라고 하는데 , 목이 올라오는 스웨터
와 모양이 비슷하기 때문에 목이 긴 스웨터를 가리키는 말로 변이되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4 -
바뀐 뜻
턱 밑까지 올라와 목을 감싸는 스웨터를 이르는 말이다 . 요즘 젊은이들은 도
꼬리라는 百5 ‘ 터틀 스웨터 ’ 라는 영어를 널리 쓴다 . ‘ 자라목 스웨터 ’ 라는 우리말
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아범아 , 오늘은 날이 차니 도꼬리를 입고 나가거라 .
- 얘 옥아 , 너 그 자라목 스웨터가 썩 잘 어울리는구나 .
233. 도락 ( 道樂 )
본 뜻
원래는 도 ( 道 ) 를 닦아 깨달음을 얻은 뒤 생기는 기쁨을 뜻하는 불교 용어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 식도락 ’ 등의 단어에 쓰이면서 재미나 취미로 하는 골 등을 가리
키게 되었다 . 그냥 ‘ 도락에 빠졌다 ’ 로 쓸 경우에는 주색이나 도박 따위의 못된 골 흥미
를 느껴 푹 빠지는 골' 가리킨다 .
보 기
- 현대는 다양화 시대라 그런지 도락의 종류도 날이 갈수록 늘어가는데 별별 희한한
게 다 있더라구 .
- 그 사람 참 , 어디서 포커판이 벌어진다 하면 열 골 제쳐두고 뛰어간다며 ? 젊은 사람
이 못된 도락에 빠져서 헤어나질 못하니 큰 일이야 .
234. 도란스
본 뜻
트랜스포머 (transformer) 의 축약인 ‘ 트랜스 ’ 의 일본식 발음이다 . 트랜스포머는
전압을 오르내리게 하는 변압기를 일컫는 말이다 .
바뀐 뜻
‘ 도란스 ’ 는 중장년층에서 많이 쓰고 있는 말이나 요즈음은 ‘ 트랜스 ’ 또는 ‘ 변압
기 ’ 로 많이 바꿔 쓰고 있다 .
보 기
- 얘야 , 넌 젊은 애가 도란스가 뭐냐 , 도란스가 변압기라는 좋은 우리말을 놔두고 이
애비도 안 쓰는 도란스란 말을 쓰냐 ?
235. 도량 ( 道場 )
본 뜻
한자로는 도장 ( 道場 ) 으로 쓰지만 읽기는 도奴si 읽는다 . 도장으로 읽을 때는
태권도나 검도 등을 가르치거나 연습하는 장소를 가리킬 때이고 , 도號 ‘ 도를 닦는 장소 ,
도가 있는 장소 ’ 를 탕F 말이다 . 원래는 ‘ 석가모니가 도 ( 道 ) 를 이룬 땅 ’ 을 가리키는 말이
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5 -
바뀐 뜻
요즘은 골si 불도를 닦는 곳 , 즉 ‘ 절 ’ 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인다 . 좁
게는 좌선 ( 坐禪 ) 이나 염불이나 수계 ( 授戒 ) 등을 하는 방을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스님들이 도를 닦는 도號 왔으면 마음과 몸을 가다듬어 스님들의 수행에 방해가
되지 않게 해야 할 것이야 .
- 해인사는 우리 나라의 대표적인 불도奴si 일찍이 성철 큰스님이 계셨던 곳이다 .
236. 도로아미타불
본 뜻
도로아미타불은 헛수고를 뜻하는 도로 ( 徒勞 ) 와 서방극락세계의 부처님을 말하
는 아미타불 ( 阿彌陀佛 ) 이 합쳐진 말이다 . 지극 정성으로 불도 ( 佛道 ) 를 공부하면 자기의 본
성 안에 있는 아미타불을 만날 수 있다고 한다 . 그러나 지극 정성으로 공부한 공든 탑도
한 순간의 잘못으로 와르르 무너질 수가 있는 법이다 . 한 번 잘못 먹은 나쁜 마음이나 싸
움질이나 분노나 어리석은 판단 등으로 그 동안 아미타불을 향해 쌓았던 공을 무너뜨리
는 수가 있는데 그것을 헛수고 즉 , 도로 ( 徒勞 ) 에 그쳤다고 한다 . 우리 속담에 ‘ 공든 탑이
무너졌다 ’ 고 하는 말과 같은 뜻이다 .
바뀐 뜻
아무 보람이 없는 골 애를 쓴 것을 탕F 말이다 . 보다 낫게 해보려 했으
나 처음과 마찬가지가 되었다는 뜻이다 . 도로아미타불에서 ‘ 도로 ’ 는 ‘ 다시 , 먼저와 같이 ’ 의
뜻을 가진 순우리말로 쓰이기도 한다 .
보 기
- 본고사가 폐지되었다니 이제까지 준비한 본고사 공부가 도로아미타불이 되었네 .
- 어떻게든 두 사람을 화해시켜 보려고 했는데 한 사람이 훌쩍 이민을 갔다니 그 동안
애쓴 것이 도로아미카불이 되었잖아 .
237. 도마뱀
본 뜻
도마뱀은 꼬리를 쥐면 스스로 꼬리를 토막내고 도망친다 . 이렇게 꼬리가 토막
토막 끊어진다는 데서 ‘ 도마뱀 ’ 이라는 말이 나왔다 . ‘ 도마 ’ 는 ‘ 토막 ’ 의 옛 말이다 .
바뀐 뜻
도마뱀과에 딸린 파충류인데 10 ~ 18 센티미터의 몸길이에 짧은 네 발이 달려
있다 . 적에게 쫓기다 꼬리를 잡히면 스스로 끊고 도망가는 특성을 갖고 있다 .
보 기
- 위급 상황에 처했을 때 자기 꼬리를 끊고 도망가는 도마뱀처럼 사람도 극한 상황에
처하면 자기 살을 에는 아픔을 감내할 수 있을까 ?
- 도마뱀은 위기 상황이 닥치면 자기 꼬리를 끊고 도망을 간다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6 -
238. 도무지
본 뜻
도모지 ( 途貌紙 ) 는 옛날 조선시대에 사사로이 행해졌던 형벌이었다 . 물을 묻힌
한지를 얼굴에 몇 겹으로 착착 발라 놓으면 종이의 물기가 말라감에 따라 서서히 숨을
못 쉬어 죽게 되는 형벌이다 .
바뀐 뜻
끔찍한 형벌인 ‘ 도모지 ’ 에 그 기원을 두고 있는 ‘ 도무지 ’ 는 그 형벌만큼이나
‘ 도저히 어떻게 해볼 도리가 없는 ’ 의 뜻으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그 사람은 앞뒤가 꽉 막힌 게 도무지 얘기가 안 통해 .
- 이번 사업은 아무리 이렇게 저렇게 해보려고 해도 도무지 돌파구가 보이질 않네 .
239. 도탄 ( 塗炭 )
본 뜻
본래 도 ( 塗 ) 는 진흙을 , 탄 ( 炭 ) 은 숯을 가리키는 말로 진흙 구덩이나 숯불에 빠
졌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진흙 구덩이나 숯불 속에 있는 것처럼 ￿ 고통스러운 지경을 이르는 말이
다 .
보 기
- 조선시대 후기에 이르러서는 삼정의 문란으로 백성들이 도탄에 빠져 신음하고 있었
다 .
- 단 한 사람 독재자의 출현으로 민생이 도탄에 빠지는 지경에 이르렀다 .
240. 독불장군 ( 獨不將軍 )
본 뜻
이 말은 본래 글자 그대로 ‘ 혼자 힘으로 장군이 될 수 없다 ’ 는 뜻이다 . 주위에
거느릴 졸병도 있고 따르는 충신도 있어야 장군이 되는 것이지 , 따르는 사람도 없고 거느
리는 사람도 없이 혼자서 장군이 되지는 못한다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혼자 어떤 골' 처리하거나 홀로 버티며 고집을 부리는 사람 , 혹
은 여러 사람의 지지를 받지 못한 채 따돌림을 았 외톨이를 뜻하는 말로 바뀌어 쓰이
고 있다 .
보 기
- 그 사람 남의 말을 안 듣는 독불장군이라서 주위에 사람이 모이질 않아 .
241. 독서삼매 ( 讀書三昧 )
본 뜻
독서삼매 ( 讀書三昧 ) 는 독서에 푹 빠져들어 다른 것에 정신이 가지 않는 일심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7 -
( 一心 ) 의 경지를 가리키는 말이다 . 여기 쓰인 ‘ 삼매 ( 三昧 )’ 는 본래 불교 용어로서 산스크리
트어 ‘ 삼마디 (samadhi)’ 의 한자식 표기이다 . 이 말은 ‘ 마음을 한 곳에 집중한다 ’ 는 뜻으로
이 ‘ 삼마디 ’ 의 경지는 곧 선 ( 禪 ) 의 경지와 같은 것이다 .
바뀐 뜻
딴 생각은 하지 않고 오직 책 읽기에만 골몰하는 일을 가리키는데 , 그 정도가
곧 스님들이 선정 ( 禪定 ) 에 든 것과 같은 경지임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무더운 여름에 더위를 이길 수 있는 방법으로는 독서삼￿ 가장 좋다네 .
242. 돈
본 뜻
‘ 돈 ’ 은 칼을 뜻하는 ‘ 도 ( 刀 )’ 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 고려말까지 ‘ 전 ( 錢 )’ 과 ‘ 도
( 刀 )’ 는 화폐를 의미하는 뜻으로 나란히 쓰였고 , 소리도 ‘ 도 ’ 와 ‘ 돈 ’ 으로 같이 쓰이다가 조
선시대에 한글이 창제된 후 ‘ 돈 ’ 으로 통번섶W 한다 . 또 다른 학설로는 고려시대에
‘ 도 ( 刀 )’ 가 무게의 단위 ‘ 돈쭝 ’ 으로 변용되어 ‘ 도 ’ 가 ‘ 돈 ’ 으로 와전되었다는 주장이 있다 . 이
밖에도 ‘ 돈 ’ 은 ‘ 도 ( 刀 )’ 에서 나온 것으로 그 의미는 사회 정책상의 훈계가 포함된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
‘ 돈 ’ 은 한 사람이 많이 가지게 되면 칼 ( 刀 ) 의 화를 입기 때문에 그것을 훈계하기 위해
‘ 돈 ’ 을 ‘ 도 ’ 라 하고 그것을 ‘ 돈 ’ 으로 읽었다는 것이다 . 우리 나라 고대 무덤에서 출토되는
명도전 ( 明刀錢 ) 같은 화폐가 칼 모양으로 생긴 것이 이 학설을 직접적으로 증명해 주는
것이라는 주장이다 .
아무튼 위의 세 학설모두 ‘ 돈 ’ 이란 것이 쓰기에 따라서 사물을 자르고 재단하는 ‘ 칼 ’ 처럼
유용한 것인가 하면 생명을 죽이거나 상처를 내는 ‘ 칼 ’ 처럼 무서운 것이기도 하다는 공통
된 전을 담고 있다 .
바뀐 뜻
상품 교환의 ￿iN 어떤 물건의 가치를 매기거나 물건값을 치르는 도구
로 사용하거나 재산 축적의 지표로 삼기 위하여 금속이나 종이로 만들어져 사회에 유통
되는 물건을 가리킨다 .
보 기
- 돈이 많다고 해서 함부로 쓰다간 반드시 돈 때문에 우는 일이 생길 것이야 .
- 돈 나고 사람 났냐 ? 사람 나고 돈 났지 .
243. 돈까스
본 뜻
이것이 영어의 ‘ 포크 커틀릿 (pork cutlet)’ 에서 온 말이다 . 일본에서는 돼지고기
를 뜻하는 ‘ 포크 ’ 대신에 돼지 ‘ 돈 ( 豚 )’ 을 쓰고 거기에 커틀릿의 일본어 발음인 ‘ 까스레스 ’
를 덧붙여 ‘ 동까스 ’ 로 불렀다 . 그것이 우리 나라에 건너와 ‘ 동까스 ’, ‘ 돈까스 ’ 등으로 불리게
되었다 . 그러나 ‘ 김치 ’ 를 ‘Korean salad' 라 부르지 않고 ‘ 김치 ’ 라고 부르듯이 ‘ 돈까스 ’ 도 원
어 그대로 ‘ 포크 커틀릿 ’ 으로 불러주어야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8 -
바뀐 뜻
빵가루를 묻힌 돼지고기를 기름에 튀긴 간단한 서양식 요리의 이름이다 .
보 기
- 돈까스는 가장 대중적인 양식이라고 할 수 있다 .
- 엄마 , 저 오늘 저녁에 돈까스 먹고 싶어요 .
244. 돈키호테 (Don Quixote)
본 뜻
돈키호테 (Don Quixote) 는 세르반테스의 장편 소설이면서 그 소설의 주인공 이
름이다 . 1605 년에 간행되었고 속편은 1615 년에 간행되었다 . 주인공 돈키호테가 기사 ( 騎士 )
이야기책을 탐독하다가 망상에 빠져 여윈 말 로시난테를 타고 산초 판자와 더불어 기사
수업 ( 騎士修業 ) 을 다니면서 기지와 풍자를 곁들인 여러 가지 골 모험을 한다는 줄거리
다 .
바뀐 뜻
오늘날 돈키호테라는 말은 소설이 주인공 돈키호테에 빗대어 현실을 무시한
공상적 이상가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또한 그런 인물의 유형을 돈키호테 형이라고 부
르며 , 반대되는 유형을 햄릿 형이라고 부른다 .
보 기
- 뭐 , 그 돈키호테가 걸핏하면 무단 결근을 하더니 이젠 아예 회사를 그만두겠다고 한
다고 ?
245. 돌팔이
본 뜻
돌팔이라는 말이 생기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학설이 있다 . 이리저
리 돌아다니며 어설픈 기술을 파는 사람이란 뜻에서 ‘ 돌다 ’ 와 ‘ 팔다 ’ 가 결합된 것이라는
설과 ‘ 돌다 ’ 라는 동사와 무당이 섬기는 바리데기 공주를 가리키는 ‘ 바리 ’ 가 합쳐져서 된
‘ 돌바리무당 ’ 이 어원이라는 설도 있다 . 그 중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는 돌바리 ( 回巫 ․ 돌아
다니는 무당 ) 어원설이 아닐까 한다 .
돌바리는 골 돌무당이라고도 하는데 그는 집집을 방문해서 치료를 겸한 간단한 기도
를 하고 점을 쳐준다 . 그렇게 여러 곳을 돌아다니는 돌바리는 각양각색의 사람을 만나고
갖가지 사건을 겪는 통에 나름대로 여러 가지 잡다한 지식을 가지게 된다 . 주로 환자나
우환이 있는 집에 불려 다니던 돌바리는 그 와중에서 얻은 지식으로 웬만한 환자를 보기
도 하고 간단한 처방도 내린다 . 그러는 중에 환자를 잘못 다뤄 큰 해를 끼치는 골P 종종
벌어지곤 했다 . 이 때문에 이들을 서툰 기술을 가지고 이리저리 다니면서 지식이나 기술
을 파는 자들로 여기게 된 것이다 .
이처럼 한 곳에 터를 잡지 못하고 이곳 저곳으로 떠돌아다니면서 무업 ( 巫業 ) 을 하는 선
무당을 ‘ 돌바리 ’, ‘ 돌무당 ’ 이라 불렀다 . 그것이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면서 돌팔이로 변한
것이다 .
바뀐 뜻
이곳 저곳을 떠돌아다니면서 설익고 변변찮은 기술이나 학식 또는 물건을 파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99 -
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너 , 저번에 새로 해 넣은 이가 말썽이 생겼다며 ? 그러게 내가 뭐랬니 , 돌팔이한테는
그런 거 하지 말라 그랬잖아 .
- 저 사람 얘기하는 게 꼭 돌팔이 같지 않니 ?
246. 동기간 ( 同氣間 )
본 뜻
글자 그대로 같은 기운 ( 氣運 ) 을 가지고 있는 사이를 가리키는 말이다 . 같은 아
버지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형제들은 같은 기운을 가지고 태어날 수밖에 없기에 형제
자매를 가리켜 동기 ( 同氣 ) 라 불렀다 .
바뀐 뜻
형제 자￿ 사이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동기간에 사이좋게 지내야지 허구한 날 싸우면 되니 ?
- 그 집 동기간들은 곁에서 보기에도 참 사이가 좋더라 .
247. 동냥 ( 動鈴 )
본 뜻
동냥은 본래 불교 용어 동령 ( 動鈴 ) 에서 나온 말이다 . 동령이란 ‘ 요령을 흔들고
다닌다 ’ 는 뜻이다 . ‘ 요령 ’ 은 원래 금강령 ( 金剛鈴 ) 을 가리키는 말인데 , 금강령이란 옛날 불
교의식에서 쓰던 도구로써 번뇌를 깨뜨리고 불심을 더욱 강하게 일으키기 위해서 흔들었
다 . 그러던 것이 조선시대의 스님들이 생계 유지를 위해 탁발에 나설 때 요령을 흔들고
다니게 되면서부터 동령을 ‘ 구걸 ’ 과 같은 뜻으로 쓰게 되었다 . 이 동령이 동냥으로 변음되
면서 ‘ 동냥하다 ’ ‘ 동냥주머니 ’ 등의 말이 생기게 되었다 .
바뀐 뜻
거지나 동냥아치가 돈이나 물건을 구걸하러 다니는 일 , 또는 그렇게 얻은 물
건이나 돈을 가리킨다 .
보 기
- 아까 어떤 거지가 동냥하러 왔는데 그냥 돌려보낸 것이 못내 마음에 걸리네 .
- 그렇게 규모 없이 돈을 쓰다 동냥주머니를 차게 되어도 좋으냐 ?
248. 동장군 ( 冬將軍 )
본 뜻
나폴레옹 1 세가 모스크바 원정 당시 시베리아의 매서운 혹한과 사정없이 휘몰
아치는 눈 때문에 패배한 데서 생겨난 말이라고 한다 .
바뀐 뜻
겨울철의 ￿N 추위를 의인화하여 탕F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0 -
보 기
- 작년 겨울에 이 집에서 동장군 때문에 얼마나 고생을 했는지 올해는 어디 딴 곳으로
이사를 갔으면 좋겠네 .
249. 동티가 나다
본 뜻
건드려서는 안 될 땅을 파거나 돌을 옮기거나 파내는 골' 말한다 . 오래된 나
무나 신성시되는 나무를 벨 때 그것을 수호하는 지신 ( 地神 ) 들의 노여움을 입어 재앙을 받
는다는 민속 신앙 용어다 . 본래는 땅을 움직인다는 동토 ( 動土 ) 에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건드리지 않을 것을 잘못 건드려서 스스로 걱정거리를 불러들이거나 해를 입
는 골' 말한다 .
보 기
- 점순이네는 마을 사람들이 그렇게 말렸는데도 기어이 우물을 파더니 동티가 났지 뭔
가 .
- 돌쇠 녀석 , 또 무슨 동티를 내려고 마을 구석구석을 헤집고 다니는지 모르겠어 .
250. 돼지
본 뜻
돼지는 송아지 , 망아지 , 강아지 등과 대등한 말로서 본래는 새끼를 일컫는 명
칭이었다 . 고어의 ‘ 돌 ’ 이 어미 돼지이고 , ‘ 도야지 ’ 나 ‘ 돼지 ’ 는 새끼 돼지인데 , 후에 ‘ 돌 ’ 이 사
어 ( 死語 ) 가 되면서 ‘ 돼지 ’ 가 ‘ 돌 ’ 대신 표준어가 되고 , ‘ 도야지 ’ 는 방언이 되었다 . 그래서 가
축 중에 ‘ 돼지 ’ 만은 새끼 명칭이 없어지고 , 송아지 , 망아지 , 강아지 등에 대등한 말로서
‘ 새끼 돼지 ’ 가 쓰이게 되었다 .
바뀐 뜻
본래는 새끼 돼지를 탕F禮 말이 돼지 전체를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확산되어
쓰이게 되었다 .
보 기
- 선생님 , 소나 개의 새끼는 송아지 , 강아지처럼 새끼를 가리키는 이름이 따로 있는데
돼지는 왜 새끼를 가리키는 말이 없는 거지요 ?
251. 되놈
본 뜻
옛날 두만강 북쪽과 그 근방에 살던 미개한 오랑캐를 일컫는 말이었다 .
바뀐 뜻
본래 변방의 오랑캐를 가리키던 말이었는데 , 후대로 내려오면서 중국인을 하
대하여 부르는 말로 변이되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1 -
보 기
- 옛날에 되놈들은 참 지저분했는데 지금은 좀 나아졌나 ?
- ‘ 만만디 , 만만디 ’ 하면서도 뒤로는 자기 실속을 다 차리는 게 되놈 근성 아니겠어 ?
252. 되바라지다
본 뜻
물건의 모양이 툭 비어져 나와 깊고 아늑한 맛이 없는 형태를 가리킨다 .
바뀐 뜻
너그럽지 않고 포용성이 적으며 , 행동이나 하는 짓이 나이에 비해 지나치게
야무지고 똑똑한 체 하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사람이 워낙 되바라져서 그 사람 앞에선 말하기가 겁나더라구요 .
- 그 아이는 나이도 어린 것이 지나치게 되바라져서 정이 안 가더라구 .
253. 된서리 맞다
본 뜻
‘ 된서리 ’ 는 늦가을에 아주 되게 내리는 서리를 말하는데 논밭에 심어놓은 작물
들이 이 서리를 맞으면 풀이 죽어서 못쓰게 되거나 금방 죽어버린다 .
바뀐 뜻
어떤 기구나 사람의 존립 기반이 무너질 정도로 큰 타격이나 모진 억압을 당
하는 경우를 탕F 말이다 .
보 기
- 김 선수의 금지 약물 복용 사건으로 육상 협회가 된서리를 맞게 되었다는군요 .
254. 두루뭉수리
본 뜻
형태가 없이 함부로 뭉쳐진 물건을 이르는 말이다 . 흔히 쓰는 ‘ 두리뭉수리 ’ 는
잘못된 말이다 .
바뀐 뜻
말이나 행동이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니어서 또렷하지 못한 사람을 가리키
는 말이다 . ‘ 두리뭉술하다 ’ 고 쓸 때는 태도나 성격 , 골 처리 등이 명확하지 않고 어정쩡한
것을 말한다 .
보 기
- 그 사람 , 두루뭉수리라서 그냥 사귀는 데는 좋을지 몰라도 같이 일하는 데는 어려움
이 많을 거야 .
- 요즘 같은 무한 경쟁시대에 그렇게 두루뭉술하게 일 처리를 해서야 어떻게 회사를
꾸려 나가겠어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2 -
255. 두문불출 ( 杜門不出 )
본 뜻
이 말에는 고려의 멸망과 조선의 건국에 얽힌 역사가 들어 있다 . 이성계가 역
성 ( 易姓 ) 혁명을 백s 뒤 고려의 유신 72 명이 새 왕조를 섬기기를 거부하고 경기도 개
풍군에 있는 두문동에 깊숙히 들어가 죽도록 나오지를 않았다 한 데서 생긴 고사다 .
바뀐 뜻
집에만 있고 바깥으로 나다니지 않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김 군이 이 더운 여름에 두문불출하고 있다니 무슨 골 있는 것 아니냐 ?
- 직장을 그만 두고 3 개월 동안 두문불출하고 있었더니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
르겠어 .
256. 뒤웅스럽다
본 뜻
생김새가 마치 볼품없는 뒤웅박처럼 미련스럽게 보인다 해서 생긴 말이다 .
바뀐 뜻
생김새나 모양이 미련스럽다는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그 아이는 뒤웅스럽게 생긴 것과는 달리 행동은 꽤나 재빠르던데 .
- 저 친구는 사람은 진실한데 너무 뒤웅스러워서 영업에는 맞지 않은 것 같구먼 .
257. 뒷바라지
본 뜻
바라지란 원래 절에서 재를 올릴 때 법주 ( 法主 ) 스님을 도와 경전을 독송하고 ,
시가를 읊는 스님을 탕F 말이다 . 죽은 영혼들의 극락왕생을 비는 의식인 재 ( 齋 ) 에서 ,
바라지 스님은 법주 스님을 도와 목탁을 치고 경전을 읊고 향 ( 香 ) 과 꽃과 차 ( 茶 ) 를 올린
다 . 바라지 스님이 이처럼 자잘하고 수고스러운 일들을 해준다는 데서 ‘ 뒷바라지 하다 ’,
‘ 옥바라지 하다 ’ 등의 말이 생겨났다 .
바뀐 뜻
음식이나 옷을 대어 주는 등 , 온갖 궂은 골' 도와주는 일을 말한다 .
보 기
- 어머니가 아들 뒷바라지를 얼마나 열심히 하는지 보는 사람이 눈물이 다 날 지경이
다 .
- 홀로 4 남매를 키우는 이천댁의 남편 옥바라지는 실로 눈물겨운 것이었습니다 .
258. 득도 ( 得度 )
본 뜻
불가 ( 佛家 ) 에 출가해서 처음으로 계 ( 戒 ) 를 받는 것을 탕F 말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고 깨달음을 이루었다는 ‘ 득도 ( 得道 )’ 와 혼동하는 골 많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3 -
다 .
보 기
- 법운 스님께서는 득도한 지 몇 년이나 되셨습니까 ?
259. 들통나다
본 뜻
‘ 들통 ’ 이란 말은 밑바닥이 다 드러난 빈 통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들통
이 났다는 것은 맨 밑바닥까지다 보인다는 뜻이다 .
바뀐 뜻
그 동안 숨겨왔던 일이 드러나거나 들킨 상황을 탕F 말이다 .
보 기
- 극장에서 김 과장님을 만나는 바람에 사내 ( 社內 ) 연애가 그만 들통이 나고 말았지 뭐
야 .
- 너 , 그러다가 들통나면 어쩌려고 그렇게 날이면 날마다 대리 출석을 부탁하니 ?
260. 등골이 빠진다
본 뜻
‘ 등골 ’ 이란 말에 쓰이는 ‘ 골 ’ 은 뼈 속에 가득차 있는 부드러운 신경 조직을 가
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이런 경우에 쓰이는 등골이란 등뼈 자체를 가리키는 말이 아니
라 뇌와 연결되는 신경 중추를 가리키는 말이다 . 이 신경 중추에 손상이 올 경우 디스크
및 운동 신경 마비 등의 여러 가지 신체적인 고통을 당하게 된다 .
바뀐 뜻
견디기 힘들 만큼 몹시 힘이 든다는 말이다 . 이 밖에도 등골에 관계된 말로는
남의 재물을 갈취하여 긁어먹는 ‘ 등골을 빼먹다 ’ 혹은 남을 몹시 고생스럽게 하는 것을
가리켜 ‘ 등골을 뽑다 ’ 등이 있다 .
보 기
- 등골이 빠지게 일해 봤자 남는 게 뭐가 있니 ?
- 세 아이 학비 대느라고 우리 부부가 등골이 빠진다니까요 .
261. 등신 ( 等神 )
본 뜻
나무나 돌 , 쇠 , 흙 등으로 사람의 크기와 비슷하게 만들어 놓은 신상 ( 神像 ) 을
가리킨다 . 이 등신상이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을 대신 해준다고 믿었던 것이다 .
바뀐 뜻
그러나 실제로 등신상이 아무 골P 할 수 없는 것처럼 어리석거나 바보 같은
사람을 비하하는 욕으로 바뀌었다 .
보 기
- 녀석 , 그렇게 등신같이 굴더니 결국엔 큰 코를 다치는구만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4 -
262. 등용문 ( 登龍門 )
본 뜻
용문 ( 龍門 ) 은 황하 상류에 잇는 급류 ( 急流 ) 인데 잉어가 이곳에 특히 많이 모인
다 . 많은 잉어들이 그 급류를 거슬러 오르려 하지만 급류를 거슬러 오르는 잉어는 거의
없다 . 그러나 만약 그 급류를 거슬러 오르기만 하면 용 ( 龍 ) 으로 화 ( 化 ) 한다고 한다 . 이로
부터 용문에 오른다는 것은 곧 크게 된다는 것을 뜻하게 되었다 .
바뀐 뜻
입신출세나 벼슬길에 오르는 관문 등을 통과한 것을 말한다 . 오늘날에는 주로
대학 입학 시험을 통과한 것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인다 . 흔히 ‘ 인재를 뽑아 쓴다 ’ 는 뜻
으로 쓰이는 ‘ 등용 ( 登用 , 登庸 )’ 과는 다른 말이다 .
보 기
- 우리 아들이 이번에 대입 등용문을 통과했지 뭐예요 .
- 신춘문예는 문단의 대표적인 등용문이다
263. 딴전보다 ( - 피우다 , - 부리다 )
본 뜻
딴전은 ‘ 다른 전 ( 廛 ) 에서 온 말이다 . 옛날에는 물건을 늘어놓고 파는 가게를
전 ( 廛 ) 이라 했다 . 딴전을 본다는 것은 이미 벌여 놓은 자기 장사가 있는데도 남의 장사를
봐준다거나 , 다른 곳에 또 다른 장사를 펼쳐놓는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하고자 했던 골' 제쳐두고 오히려 다른 골 더 ￿ 뜻으로 쓰인다 .
또는 눈앞에 놓인 문제와는 아무런 연관이 없는 말이나 행동을 함으로써 문제의 핵심을
흐리게 하는 태도 등을 가리킨다 .
보 기
- 딴전피우지 말고 어서 그 얘기나 좀 해봐라 .
- 너는 반찬거리 보러 나온 애가 옷가게에서 웬 딴전을 그렇게 보고 있니 ?
264. 딴죽걸다
본 뜻
씨름이나 태권도 등에서 쓰는 기술의 한 가지로 상대편의 다리를 치거나 걸어
넘어뜨리는 재주를 ‘ 딴죽 ’ 이라 한다 .
바뀐 뜻
상대방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거나 서로 합의가 되었던 골' 딴 짓을 하여 어
기는 일을 말한다 .
보 기
- 왜 가만히 지나가는 사람 딴죽을 거는 거야 ?
- 아니 , 상거래의 기본을 어겨도 유분수지 . 할인 판매 안 하기로 해 놓고서 그렇게 딴
죽을 걸어도 되는 거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5 -
265. 땡잡다
본 뜻
화투 노름판에서 같은 숫자의 패를 잡는 것을 ‘ 땡 ’ 이라고 한다 . 이럴 경우엔
이길 확률이 ￿ 높아진다 . 그러므로 ‘ 땡 잡았다 ’ 는 말은 패가 좋게 들어와서 곧 횡재를
하게 생겼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생각지도 않았던 뜻밖의 행운이 굴러 들어온 경우를 가리킨다 .
보 기
- 자네가 갖고 있던 임야가 이번에 규제가 풀려서 땅값이 치솟았다며 ? 자네 완전히 땡
잡았네 그려 .
- 등산 갔다가 우연히 방송국 프로듀서를 만났는데 날더러 자기 프로 구성 작가로 일
해보지 않겠냐는거야 . 빈둥빈둥 놀던 차에 완전히 땡 잡았지 뭐니 .
266. 땡전
본 뜻
조선조 말엽 흥선 대원군이 경복궁을 지을 경비를 마련하기 위하여 당백전 ( 當
百錢 ) 을 발행하였다 . 이 당백전은 3 년간 통용되었는데 , 법정 가치는 상평통보 ( 常平通寶 ) 의
100 배였으나 실제 가치는 5 배 내지 6 배에 지나지 않는 악질 화폐였다 . 이러한 당백전의
통용은 곧바로 화폐 가치의 하락과 물가 폭등을 가져왔다 . 그래서 당시 사람들이 당백전
을 몹쓸 돈이라 하여 ‘ 땅돈 ’ 이라는 속어로 탕Ws 이것이 변화되어서 ‘ 땡전 ’ 이 되었다 .
바뀐 뜻
오늘날 ‘ 땡전 ’ 이라 하면 ‘ 최소 단위의 돈 ’ 또는 ‘ 아주 작은 돈 ’ 을 이르는 말로
쓰인다 . 수중에 돈이 없을 때 ‘ 땡전 한 푼도 없다 ’ 는 표현을 흔하게 쓰는데 이는 100 원짜
리 동전 한 닢도 없을 정도라는 뜻이다 .
보 기
- 야 , 나 지금 호주머니에 땡전 한 푼도 없는데 좀 봐 주라 .
267. 떡 해 먹을 집안이다
본 뜻
우리 민간 습속 중에 가장 널리 퍼진 것으로 ‘ 고사 ’ 라는 의식이 있다 . 고사는
대개 집안에 궂은 일이 있거나 뜻대로 되는 골 없을 때 조상신이나 터줏대감의 노여움
을 풀기 위해 수수팥떡을 차려놓고 지내는 제사인데 , 집안의 평안과 행복을 기원한 다음
고사를 지낸 떡을 이웃에 두루 돌리며 나눠 먹는다 . 고사가 행해지게 된 이 같은 연유 때
문에 집안 식구들끼리 서로 다투거나 분란이 백% 평안하지 않으면 바깥에서 그 집안
을 가리켜 ‘ 떡 해먹을 집안 ’ 이라고 했다 . 그 말 속에는 고사떡을 해서 고사라도 한 번 지
내야 할 정도로 편치 않은 집안이라는 뜻이 담겨 있었던 것이다 .
바뀐 뜻
서로 마음이 맞지 않아 분란이 끊이지 않는 집안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저 건너 점복이네 말이에요 . 시어머니 , 딸 , 며느리가 서로 마음이 안 맞아서 큰 소리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6 -
가 가실 날이 없다지 뭐예요 . 얘기를 들어보니까 완전히 떡 해먹을 집안이더라구요 .
- 부모는 부모대로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서로 어디서 뭘 하는지 모를뿐더러 관심도 없
다구 ? 그 집 완전히 떡 해먹을 집이네 .
268. 떼어논 당상 ( 堂上 )
본 뜻
당상관 벼슬을 떼어서 따로 놓았다는 뜻이다 . 당상관은 정 3 품 이상의 벼슬을
가리킨다 . 흔히들 경품이나 경매를 통해 어떤 것을 차지하게 되는 ‘ 따다 ’ 라는 말을 연상해
서 ‘ 따놓은 당상 ’ 으로 많이 쓰고 있지만 , 올바른 표기는 떼어논 당상 ‘ 이다 .
바뀐 뜻
어떤 골 확실하여 조금도 틀림없이 계획된 대로 진행될 것임을 믿는 말 . 또
는 어떤 일이나 자리를 자기가 꼭 차지할 것임이 틀림없음을 탕F 말이다 . 줄여서 ‘ 떼
논 당상 ’ 이라고도 한다 .
보 기
- 김 군에게는 대학 입학이야 뭐 떼어논 당상이지 .
- 너무 초조하지마 . 그 정도로 심혈을 기울였는데 본선에 올라가는 거 정도야 떼논 당
상 아니겠어 ?
269. 뗑깡
본 뜻
간질과 뜻이 같은 한자어 전간 ( 癲癎 ) 의 百5 발음 ( とんかん ) 에서 온 말이다 .
흔히 지랄병이라고 하는 간질은 발작을 하면 한동안 자신의 행동을 기억 못하는 이성 마
비 증세가 온다 .
바뀐 뜻
어떤 사람이 행패를 부리거나 어거지를 쓸 때 , 혹은 어린 아이가 심하게 투정
을 부리는 것을 가리킬 때 쓰는 말이다 . 뗑깡은 百5N 온 말이므로 쓰지 않는 것이
좋겠다 . 그때 그때의 상황에 맞게 ‘ 행패 , 어거지 , 투정 ’ 등의 적당한 우리말로 바꿔 써야
한다 .
보 기
- 그 사람 , 평소에는 얌전하더니 어제 술 마시고 와서 뗑깡을 부리는데 , 우와 - 못 당하
겠더라 .
- 너는 지금 몇 살인데 뗑깡을 부리니 ? 동생한테 창피하지도 않니 ?
270. 뚱딴지같다
본 뜻
뚱딴지는 본래 돼지감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 생김새나 성품이 돼지감자처럼
‘ 완고하고 우둔하며 무뚝뚝한 사람 ’ 을 비웃어서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본뜻이 가지고 있는 의미는 거의 없어지고 , 상황이나 이치에 맞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7 -
않게 엉뚱한 행동이나 말을 하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그 사람 가끔 가다가 뚱딴지같은 소리를 하지 , 안 그래 ?
- 너 , 분위기를 바꾼다고 그렇게 뚱딴지같은 행동을 하나 본데 그런 행동이 오히려 분
위기를 깨뜨린다는 생각은 안 해봤니 ?
271. 랑데부 (rendez-vous)
본 뜻
랑데부 (rendez-vous) 는 본래 프랑스어로 ‘ 밀회 ’, ‘ 만나는 지점 ’ 을 뜻하는 말이
다 . 영어의 ‘ 데이트 ’ 에 해당하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이 말은 ‘ 남녀간의 만남 ’ 이라는 본 뜻 이외에 우주 과학 용어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두 개의 우주선이 하나로 합쳐지기 위해 우주 공간에서 서로 가까이 접근해
서 같은 궤도로 비행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제미니 위성선 ( 衛星船 ) 과 무인 ( 無人 ) 아
제나 위성을 접근시켜 도킹하는 과정에서 이 랑데부 기술이 향상되어 뒤에 아폴로 계획
에 활용되었다 . 미래에 우주 정류장을 건설함에 있어 랑데부와 도킹은 필수적인 절차로
인식되고 있다 . 세계 최초로 랑데부에 성공한 것은 1965 년 3 월 15 일 미국의 2 인승 우주선
제미니 6 호와 7 호였는데 이것은 정밀한 고속도 전자계산기의 도움으로 이루어졌다 .
보 기
- 오늘 그이랑 공항에서 랑데부 하기로 했는데 , 그 시간에 텔레비전에서 우주 랑데부
쇼를 위성 중계 해준다고 ?
272. 레즈비언
본 뜻
동성연애를 즐기는 여성을 탕F 말로서 그리스의 여류시인 사포가 골U
여성을 이끌고 활동하던 에게 해의 ‘ 레스보스 ’ 섬에서 유래한 말이다 .
바뀐 뜻
여성 동성 연애자를 탕F 말이다 .
보 기
- 레즈비언이 된다는 것은 환경이나 정서의 문제가 아니라 자신도 어떻게 할 수 없는
유전자의 문제가 아닐까 ?
273. 레지
본 뜻
영어의 ‘ 레지스터 (register)’ 에서 온 말로서 기록 , 등록 또는 금전 등록기를 가
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찻집에서 손님을 접대하며 차를 나르는 여자를 비하해서 부르는 호칭이다 . 손
님을 모시고 주문을 기록하는 일이 주요 활동이기 때문에 그들이 하는 골' 금전 등록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8 -
에 비유해서 부르기 시작한 것이 그 연원이다 .
보 기
- 레지의 본래 뜻이 금전 등록기라니 참 치욕적인 호칭이지 뭐야 .
274. 로맨스 (romance)
본 뜻
이 말은 본래 공상적 , 모험적 요소가 강한 모험 이야기나 전기 문학을 뜻하는
말이었다 . 12 세기경에 프랑스의 속된 말인 로망어로 쓰인 운문의 전기담 ( 傳奇譚 ) 이 로맨
스 (romance) 라는 말의 기원이다 .
바뀐 뜻
본래는 소설적 이야기를 가리키던 말이었으나 , 이 말이 널리 쓰이기 시작하면
서 연애 이야기 , 연애 사건 등을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
보 기
- 사람들은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그럴듯한 로맨스를 꿈꾸곤 하지 .
275. 로봇 (robot)
본 뜻
인조 인간을 가리키는 로봇 (robot) 이란 말은 본래 체코의 극작가 차펙이란 사
람이 쓴 희곡 < 인조 인간 > 에 나오는 주인공 이름이다 . 여기 등장하는 주인공의 이름 ‘ 로
보타 (Robota)' 는 체코 말로 ‘ 노예 ’ 라는 뜻이다 .
바뀐 뜻
체코어 ‘ 로보타 ’ 가 영어로 ㅗ 바뀐 것이 ‘ 로봇 ’ 이다 . 우리 생활 속에서 ‘ 로봇 ’ 이란
말은 크게 두 가지 뜻으로 쓰인다 . 첫째가 꼭두각시에 해당하는 뜻으로 자기 주관 없이
남이 시키는 대로만 행동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것이고 , 둘째가 단순하게 ‘ 기계로 만든 인
조 인간 ’ 이라는 뜻으로 쓰이는 경우다 .
보 기
- 그 사람 말만 부장이지 , 사실은 로봇이야 .
276. 로비
본 뜻
대합실 , 복도 , 응접실 따위를 겸한 넓은 방 , 또는 국회의사당 같은 곳에 있는
의원 휴게실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대합실 , 복도 등의 본뜻으로도 널리 쓰이나 , 신문 사회면이나 뉴스에 등장하는
용어로서의 로비는 좀 특별한 뜻을 가지고 있다 . 미국 의회의 의원 외 단체를 가리키는
용어인 ‘ 로비 ’ 는 1946 년 미국 의회에서 법률로 정식 공인된 것으로서 의회의 로비에 출입
하면서 의원들에게 진정 , 탄원 등을 하는 압력 단체를 가리킨다 . 이러한 압력 단체의 단
원이나 의안 처리에 압력을 가하는 사람들을 ‘ 로비스트 ’ 라 부른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09 -
보 기
- 어떤 단체의 이익이나 현안 문제의 해결을 위해 의회 로비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을
로비스트라고 한다던데 맞아 ?
- 김 선생님이 이따가 저녁 7 시에 호텔 로비에서 보자는데 당신 시간 있으세요 ?
277. 루즈 (rouge)
본 뜻
‘ 붉다 ’ 라는 뜻을 가진 불어 ‘rouge' 에서온 말이다 .
바뀐 뜻
예나 지금이나 여성들은 입술을 주로 붉은 색으로 바르고 다녔는데 그것을
‘ 루즈 ’ 라고 하면서 그만 ‘rouge' 가 입술연지를 가리키는 명사가 되어 버렸다 . 요즘은 루즈
대신에 ‘ 립스틱 (lipstick)' 이란 영어를 많이 쓴다 .
보 기
- 어린 나이에 너무 진하게 루즈를 칠하는 것은 보기에 좋지 않느니라 .
- 만원 전철에서 와이셔츠에 루즈가 묻었는데 쉬 지워지질 않아서 애를 먹었다 .
278. 룸펜 (lumpen)
본 뜻
룸펜은 독일어 ‘lumpen' 에서 온 말로서 본 뜻은 ‘ 남루 , 초라함 ’ 이었다 . 집도 절
도 없이 떠돌아다니는 부랑자나 실업자의 행색이 대개는 남루하고 초라한 데서 그들을
룸펜이라 부르기 시작했다 .
바뀐 뜻
부랑자 , 실업자를 뜻하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 어제 우리 사무실로 찾아온 거 보니까 완전히 룸펜이구만 . 젊은 사람이 벌써
부터 그렇게 살아서 어쩌려구 그러는지 모르겠어 .
279. 린치
본 뜻
미국 버지니아 주의 지방 판사 월리엄 린치가 약탈과 강도짓을 일삼는 도적떼
들을 겨냥하여 만든 버지니아의 사형법으로 , 이 법을 제정한 린치 판사의 이름을 따서 만
들었다 . 미국에서는 주로 백인들이 흑인들에게 가하는 사적인 형벌로 많이 이용되었다 .
바뀐 뜻
힘이 있는 사람이나 무리가 힘없는 사람이나 무리에게 폭력을 가하는 일을 말
한다 . 법에 의거해서 가하는 체형이 아니라 주로 사적인 감정이나 이해 때문에 행해지는
폭력을 말한다 .
보 기
- 담합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아빠가 어젯밤에 귀갓길에 린치를 당했지 뭐예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0 -
280. 마 ( 魔 ) 가 끼다
본 뜻
마 ( 魔 ) 는 불교 용어인 ‘Mara' 에서 유래한 말이라고 한다 . ‘Mara' 는 ‘ 장애물 , 훼
방놓는 것 ’ 이란 뜻의 산스크리트어이다 . 원래는 마음을 산란케 하여 수도를 방해하고 해
를 끼치는 귀신이나 사물을 가리키는 용어였다 .
바뀐 뜻
골 안 되도록 훼방을 놓는 요사스러운 방해물을 마 ( 魔 ) 라고 하며 , 때로는 마
귀나 귀신을 얘기하기도 한다 . 그러므로 ‘ 마 ( 魔 ) 가 낀다 ’ 는 말은 골U 진행 중에 나쁜 운
이나 훼방꺼리가 끼어들어서 골 안 되는 쪽으로 상황이 기우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골 다 될 듯 하다가 안 되니 , 이거 무슨 마가 끼었나 ?
- 좋은 일에는 마가 끼기 쉬운 법이니 잔치가 끝날 때까지 매사에 조심하거라 .
281. 마누라
본 뜻
마누라는 조선시대에 ‘ 대비 마노라 ’, ‘ 대전 마노라 ’ 처럼 마마와 같이 쓰이던 극
존칭어였다 . 그러다가 신분제도가 무너지는 조선 후기에 들어와서는 늙은 부인이나 아내
를 가리키는 말로 쓰이게 되었다 .
바뀐 뜻
아내를 허물없이 부르거나 다른 사람에게 얘기할 때 아내를 낮춰 탕F 말이
다 .
보 기
- 회사에서 파김치가 되어 돌아오면 집에서 반겨주는 마누라라도 있어야 할 거 아냐 ?
- 다른 것은 몰라도 우리 마누라 음식 솜씨 하나만큼은 자랑할 만하지 .
282. 마담 (madame)
본 뜻
‘ 마담 (madame)' 은 프랑스 말로 결혼한 여자를 탕F ‘ 부인 ’ 이란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은 술집이나 다방 또는 여관 등의 접객업소에서 일하는 안주인을 가리
키는 비칭으로 격하되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김 마담이 얼굴도 예쁘고 말 솜씨도 좋다는 소문이 읍내에 짜하게 퍼지자 돈푼이나
있다는 남자들이 김 마담의 다방에 들락거리기 시작했다 .
283. 마마 ( 媽媽 )
본 뜻
한자어 마마 ( 媽媽 ) 에서 온 말로 왕족들에게 두루 쓰였다 . 2 인칭의 경우는 그냥
‘ 마마 ’ 라 불렀으며 , 3 인칭의 경우는 ‘ 동궁마마 ’, ‘ 대비마마 ’ 처럼 칭호 아래 붙여서 사용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1 -
바뀐 뜻
천연두를 ‘ 마마 ’ 라 부르기도 하는데 , 그것은 무서운 천연두를 ‘ 마마 ’ 라고 높여
부름으로써 병을 옮기는 귀신인 호구별성마마를 달래고 그 해악에서 벗어나고자 한 주술
적인 의미가 담겨 있는 말이다 .
보 기
- 천연두를 ‘ 마마 ’ 라고 부르는 게 ‘ 아바마마 ’, ‘ 어마마마 ’ 하는 궁궐 호칭에서 따온 것이라
며 ? 그렇게 최고로 대접해줘야 전염병을 옮기는 귀신이 비켜간다나 .
284. 마스코트
본 뜻
행운의 물건을 뜻하는 이 말은 프랑스의 한 고을에서 행운을 가져다주는 ‘ 작
은 마녀 ’ 를 탕F 말이었다 . 그러던 것이 점차 그 뜻이 확대되어 자신에게 행운을 가져
다준다고 믿는 갖가지 동물의 조각상이나 인형 , 물건 등을 가리키게 되었다 .
바뀐 뜻
우리말로는 ‘ 행운의 부적 ’ 이라 할 수 있다 .
보 기
- 그 목걸이 맨날 달고 다니는 거 보니 네 마스코트인가 보구나 .
285. 마지노선
본 뜻
1930 년 이후 프랑스가 라인강을 따라 동부 국경에 쌓은 강고한 요새선 ( 要塞
線 ) 을 가리키는 말로서 , 대독 강경론자인 육군 장군 마지노 (A. Maginot) 의 이름을 딴 것
이다 . 그러나 제 2 차 세계대전 주 1940 년 6 월 14 골 독일 공군이 이 요새를 격파함으로써
공군력 앞에는 아무리 견고한 요새라도 당해낼 수 없음을 실증하여 요새전에 대해 사실
상의 종지부를 찍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버틸 수 있는 마지막 한계점이라는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
보 기
- 이번 부도를 막지 못함으로써 회사 경영이 마지노 선에 도달했다고 보면 된다 .
286. 마찬가지
본 뜻
‘ 같다 ’ 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이 말은 ‘ 마치 + 한 + 가지 ’ 로 이루어진 말로서 ‘ 마치
한 가지와 같다 ’ 는 뜻이다 .
바뀐 뜻
둘 이상의 사물의 질이나 조건이 서로 한 가지와 같은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빨간 표나 파란 표나 행운권이 있는 건 마찬가지니까 아무거나 가져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2 -
287. 마천루 ( 摩天樓 )
본 뜻
글자 그대로 하늘을 만질 만큼 높은 건물이나 탑 , 기둥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뀌지는 않았지만 구체적으로는 과밀 상태의 도시에서 주택용으로보다
는 사무실용으로 만들어진 고층 건물을 탕F 말로 쓰인다 . 그러나 탑이나 기둥은 여기
에 포함되지 않는다 . 뉴욕의 맨하탄 지구에는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381m), 크라이슬러
빌딩 (318.8m), 세계무역센터 빌딩 (412.3m) 등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데 , 마천루는 이들을
가리키는 ‘skyscraper' 를 번역한 것이다 .
보 기
- 뉴욕의 마천루 숲에 들어서면 나 자신이 망망대해에 떠있는 하나의 작은 돛단배처럼
느껴진다 .
288. 마호병
본 뜻
‘ 마호 ’ 라는 말은 ‘ 마법 ’ 을 뜻하는 百5다 . 마호병이란 곧 ‘ 마법의 병 ’ 이란 뜻
인데 , 오랫동안 보온이 된다는 사실이 신기하여 ‘ 마법의 병 ’ 이란 이름이 붙은 것이다 .
바뀐 뜻
병이 이중으로 되어 있어 담을 때 액체의 온도와 거의 같은 온도를 유지하는
보온병이다 . 흔히들 보온병을 따뜻한 것만 보온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뜨거운 것은 뜨
겁게 , 찬 것은 차게 온도유지를 해주는 것이 보온병의 역할이다 .
보 기
- 얘 , 건넌방 그릇장에 들어 있는 마호병 좀 가져오렴 .
- 엄마 , 마호병이 뭐예요 ? 촌스럽게 . 보온병이라 그러면 될텐데 .
289. 막간 ( 幕間 ) 을 이용하다
본 뜻
연극 상연 도중에 막과 막 사이에 잠시 쉬는 시간을 말한다 .
바뀐 뜻
어떤 일을 하다가 잠시 짬을 내어 다른 골' 하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우리 막간을 이용하여 사발면 한 그릇 먹는 게 어때 ?
- 자 , 그럼 이제부터 막간을 이용해서 우리 선생님의 노래를 들어보겠습니다 .
290. 막둥이
본 뜻
이 말은 본래 잔심부름을 하는 나이 어린 사내아이를 가리키던 말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은 막내아들을 가리키는 말로 전이 ( 轉移 ) 되어 쓰인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3 -
보 기
- 요새는 아이들 다 키우고 난 40 대에 막둥이를 낳는 게 유행이라면서요 ?
291. 막론 ( 莫論 )
본 뜻
본래의 뜻만 보자면 더 이상 의논을 않고 그만둔다는 뜻이다
바뀐 뜻
오늘날에는 위에 설명한 본뜻 외에도 ‘ 이것 저것 따져서 말할 것도 없이 , 말할
나위도 없이 ’ 등의 뜻으로도 쓰인다 .
보 기
- 이제까지의 실수는 막론하고 앞으로 네가 할 골 대해서 얘기해보거라 .
-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진을 구해오라면 구해오는 거야 !
292. 만두 ( 饅頭 )
본 뜻
송나라 때의 문헌인 < 사물기원 ( 事物紀元 )> 에 보면 만두 ( 饅頭 ) 의 기원에 대해
아래와 같이 설명하고 있다 . 위 ( 魏 ), 촉 ( 蜀 ), 오 ( 吳 ) 삼국 시대에 제갈공명이 남만을 정벌
하고 돌아오는 길에 심한 풍랑을 만났다 . 함께 있던 사람들이 남만 ( 南蠻 ) 의 풍습에 따라
사람의 머리 아흔아홉 개를 물의 신에게 제사지내야 한다고 하였다 . 그러자 제갈공명이
밀가루로 사람의 머리 모양을 한 음식을 빚어 그것으로 제사를 지내자 풍랑이 가라앉았
다 . 여기서 만두 ( 饅頭 ) 란 이름이 나왔는데 , 속골 만 ( 瞞 ) 과 음이 같은 ‘ 만 ( 饅 )’ 을 빌려 ‘ 만두
( 饅頭 )’ 라 했다 한다 .
바뀐 뜻
밀가루를 반죽하여 소를 넣고 둥글게 빚어서 삶거나 찐 음식을 말한다 . 원래
중국 음식인데 우리 나라에서는 명절 음식으로 주로 쓰인다 . 떡국에 넣기도 하고 만두국
만을 끓여 먹기도 한다 .
보 기
- 만두 중에는 겨울 김장 김치로 만든 김치 만두와 애호박을 송송 썰어 넣어서 만든
호박 만두가 제일 맛있는 것 같더라 .
293. 만신창이 ( 滿身瘡痍 )
본 뜻
만신창 ( 滿身瘡 ) 은 본래 온몸에 퍼진 독성 부스럼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온몸에 성한 데가 없이 여러 군데 다친 상처를 가리키거나 성한 데가 하나도
없을 만큼 결함이 많은 것을 비유하는 말이다 .
보 기
- 벨 소리에 나가봤더니 이 녀석이 만신창이가 돼서 쓰러져 있잖아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4 -
294. 말세 ( 末世 )
본 뜻
불교에서는 부처님의 법이 퍼지는 때를 세 때로 나누는데 부처님의 가르침과
수행과 깨달음이 골고루 이루어지는 시기를 정법시 ( 正法時 ), 가르침과 수행은 있으나 깨
달음이 없는 시기를 상법시 ( 像法時 ), 수행도 깨달음도 없고 교만만 있는 말법시 ( 末法時 ) 가
그것이다 . 이 중에서 불법이 땅에 떨어지면서 오는 악독하고 어지러운 세상인 말법시를
말세 ( 末世 ) 라고 한다 .
바뀐 뜻
정치나 도덕이나 풍속 따위가 ￿ 쇠퇴하여 끝판에 이른 세상 즉 망해가는
세상을 탕F 말이다 .
보 기
- 아이구 , 자식이 애비를 속이는 시대니 말세는 말세야 .
- 어른들은 언제나 말세라고 얘기하지 . 그러나 말세라고 부르는 시대에도 그 시대 나름
의 생명력이 있는 법이라구 .
295. 말짱 도루묵이다
본 뜻
임진왜란 당시 , 피난길에 오른 선조 임금이 처음 보는 생선을 먹게 되었다 . 그
생선을 맛있게 먹은 선조가 고기의 이름을 물어보니 ‘ 묵 ’ 이라 했다 . 맛에 비해 고기의 이
름이 보잘 것 없다고 생각한 선조는 그 자리에서 ‘ 묵 ’ 의 이름을 ‘ 은어 ( 銀魚 )’ 로 고치도록
했다 . 나중에 왜란이 끝나고 궁궐에 돌아온 선조가 그 생선이 생각나서 다시 먹어보니 전
에 먹던 맛이 아니었다 . ‘ 시장이 반찬 ’ 이란 말처럼 허기가 졌을 때 먹던 음식 맛과 모든
것이 풍족할 때 먹는 음식 맛이 다를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 그 맛에 실망한 선조가 ‘ 도
로 묵이라 불러라 ’ 하고 명해서 그 생선의 이름은 다시 ‘ 묵 ’ 이 될 판이었는데 얘기가 전해
지는 도중에 ‘ 다시 ’ 를 뜻하는 ‘ 도로 ’ 가 붙어버려 ‘ 도로묵 ’ 이 되었다 . 이리하여 잠시나마 ‘ 은
어 ’ 였던 고기의 이름이 도로묵이 되어버렸고 , 이것이 후대로 오면서 ‘ 도루묵 ’ 이 되었다 . 바
닷물고기인 도루묵은 강을 거슬러 올라오는 민물고기인 은어와는 다른 종류다 .
바뀐 뜻
골 제대로 풀리지 않거나 , 애쓰던 골 수포로 돌아갔을 때 , ‘ 말짱 도루묵 ’ 이
라는 말을 쓴다 . ‘ 말짱 헛일 ’ 이라는 말과 같은 뜻이다 .
보 기
- 토요골 날 비가 오면 그 동안 준비했던 장미 축제는 말짱 도루묵이 되는 거지 뭐 .
- 기대하던 국교가 수립되지 않아서 자원봉사자와 선교사 파견이 말짱 도루묵이 되어
버렸어 .
296. 말짱 황이다
본 뜻
노름에서 짝이 맞지 않는 골패짝을 ‘ 황 ’ 이라고 한다 . ‘ 말짱 황 ’ 이라는 말은 짝
을 잘못 잡아서 끗수를 겨룰 수 없다는 뜻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5 -
바뀐 뜻
계획한 골 뜻대로 안 되고 수포로 돌아가거나 낭패를 보았다는 뜻이다 .
보 기
- 이번에 그쪽에서 선수를 치는 바람에 우리 계획은 말짱 황이 되고 말았어 . 괜시리 좋
은 아이디어만 준 꼴이 됐잖아 .
- 저번에 오를 줄 알고 사 둔 물건이 이번에 가격 조정할 때 도리어 내리는 바람에 사
둔 물건들이 말짱 황이 됐지 뭐야 .
297. 망나니
본 뜻
조선시대에 사형수의 목을 베는 사형 집행수를 가리키는 말이다 . 사형수의 목
을 내리치기 전에 입에 물었던 물을 뿜어내고 한바탕 칼춤을 추어대며 겁에 질린 사형수
의 혼을 빼놓곤 하던 사형 집행수를 망나니라고 불렀다 .
바뀐 뜻
말과 행동이 몹시 막되먹고 나쁜 짓을 번e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하늘 무서운 줄 모르고 그렇게 천방지축 망나니짓을 하다간 언젠가 큰 코 다칠 날이
있을 것이야 .
- 부모 얼굴에 먹칠을 해도 유분수지 , 너 언제까지 그렇게 망나니 노릇을 하고 다닐래 ?
298. 망종 ( 亡種 )
본 뜻
종자 씨앗으로 쓰지 못할 정도로 질이 나쁜 씨앗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행실이 아주 못되거나 악독한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병들었다고 아버지를 버리는 자식이 어디 자식이야 . 인간 망종이지 .
299. 맞장구치다
본 뜻
장구를 칠 때 둘이 마주 서서 주거니 격" 하며 치는 장구를 맞장구라고 한
다 . 맞장구를 치려면 서로의 생각이나 호흡까지도 잘 맞아야 장단을 맞출 수 있다 .
바뀐 뜻
남의 말에 호응하거나 동의하는 말을 하는 것을 가리킨다 . ‘ 맞장단을 친다 ’ 고
도 한다 .
보 기
- 시어머니가 야단을 치는데 옆에서 시누이가 맞장구를 치니까 잘못했다는 생각이 들
기는 커녕 더 화가 나는 거야 .
- 내가 항의할 때 언니가 옆에서 맞장구를 쳐줬으니까 그만큼이라도 수그러들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6 -
300. ￿蛋 (mammoth)
본 뜻
￿蛋 (mammoth) 는 홍적기 시대에 살던 코끼리과의 화석 동물로서 코끼리보
다 훨씬 큰 몸집을 가지고 있으며 , 길고 굽은 송곳니가 있다 . 시베리아 , 북아메리카 등지
에서 많은 화석이 발견된다 .
바뀐 뜻
오늘날은 ‘ 거대한 것 ’ 이라는 뜻으로 바뀌었다 . 흔히 ‘ 맘모스 ’ 라고 하는데 ‘ ￿품
드 ’ 가 맞는 발음이다 .
보 기
- 패티김의 노랫소리를 실제로 듣고 보니 역시 ￿ 급 가수라는 생각이 들더군 .
- 20002 년 월드컵 경기를 하기 위해서는 ￿ 경기장이 있어야 한다 .
301. ￿시
본 뜻
옷을 입을 때 고름을 맨다거나 저고리를 여민다거나 하는 뒷단속을 탕F 말
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이 아니라 ‘ ￿톨 ’ 라는 말과 자주 혼동되어 쓰이고 있다 . ￿톨
는 ‘ 너 이제 보니 ￿5 아주 곱구나 ’ 같은 경우에 쓰는 말로 옷을 입은 맵시를 가리
키는 말이다 . 반면에 ‘ ￿시 ’ 는 고름을 여민다거나 단추를 채운다거나 하는 뒷단속을 가
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다 차리고 나서 거울 앞에서 ￿&S 고치려는데 밖에서 누가 급하게 부르는 소리
가 들렸다 .
- ￿& 그게 뭐냐 ? 셔츠 앞 좀 단정히 여미지 못하겠니 ?
302. 맥 ( 脈 ) 적다
본 뜻
단어 본래의 의미는 ‘ 맥이 적게 뛴다 ’ 는 뜻이다 . 외부로부터 별다른 자극이 주
어지지 않을 때 즉 잠잘 때 같은 때는 평소보다 맥박수가 떨어진다 . 반대로 흥분하거나
두려울 때는 본인이 느낄 정도로 심장 박동이 뛰면서 맥박수가 많아진다 . 그러므로 ‘ 맥적
다 ’ 는 말은 그만큼 무료하고 심심하다는 뜻이다 .
바뀐 뜻
흥미가 없고 심심한 골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한창 나다닐 젊은 아이가 어찌 그리 맥적게 앉아만 있니 ?
- 남의 애인 만나는데 같이 나가는 번HK 맥적은 골 없을거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7 -
303. 맨송맨송하다
본 뜻
털이 나야 할 자리에 털이 없어 반반한 것 , 혹은 술을 마신 뒤에도 취하지 않
아 정신이 말짱한 것 , 番x 것이 없거나 아무 것도 생기는 것이 없는 상황을 가리키는 말
이다 . 큰말은 ‘ 민숭민숭하다 ’ 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고 많은 사람들이 ‘ 맨숭맨숭하다 ’, ‘ 맹숭맹숭하다 ’ 로 잘못
쓰고 있는 경우가 많기에 여기 실었다 .
보 기
- 맞선 보는 자리에서 화제가 떨어져서 맨송맨송하게 앉아 있자니 나도 모르게 등줄기
에서 진땀이 흐르더군 .
304. 먹통같다
본 뜻
먹통은 먹물을 담아두는 통이나 목수가 먹줄을 치는데 쓰는 나무로 만든 도구
를 가리킨다 . 나무를 파서 만든 먹통은 한쪽엔 먹물에 적신 솜을 넣고 다른 쪽엔 먹줄을
감아 그 줄이 먹솜을 통과해 나오도록 되어 있다 .
바뀐 뜻
골si ‘ 먹통 , 먹통같다 ’ 는 말은 먹통처럼 머리 돌아가는 것이 어둡고 깜
깜하다는 뜻이다 . 아둔하고 눈치가 없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인다 .
보 기
- 그 사람 일하는 거 보면 참 먹통같아 .
- 먹통이 따로 있냐 ? 말귀를 못 알아들으면 먹통이지 .
305. 멍텅구리
본 뜻
‘ 멍텅구리 ’ 는 바닷물고기 이름이다 . 이 고기는 못 생기고 동작이 느려서 아무
리 위급한 때라도 그 위험에서 벗어나지 못한다고 한다 .
바뀐 뜻
판단력이 없어서 옳고 그름을 제대로 분별할 줄 모르는 어리석은 사람을 가리
키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꿔 쓸 수 있는 말로는 ‘ 멍청이 ’ 가 있다 . 모양은 없이 바
보처럼 분奴 많이 들어가는 병을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이런 멍텅구리같으니라구 . 그렇게 큰 사고가 났으면 우선 경찰서에 알려야지 . 혼자서
해결할 문제가 아니잖아 .
- 이 멍텅구리 병은 생긴 대로 무진장 많이 들어가네 . 앞으로도 많은 걸 집어넣을 골
있을 때는 이 병을 써야겠군 , 그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8 -
306. 메뉴 (menu)
본 뜻
프랑스 어인 이 말은 원래 ‘ 자질구레하다 ’, ‘ 상세하다 ’ 의 뜻을 가지고 있는 말
이다 . 바른 발음은 ‘ 메뉘 ’ 이다 .
바뀐 뜻
골 생활에서 이 말은 요리 종목표 , 식단 ( 食單 ) 으로 통용되고 있다 .
보 기
- 좋은 냄새가 대문 밖까지 나던데 저녁 메뉴가 뭐야 ?
307. 메리야스
본 뜻
스페인어인 메디아스 (medias) 가 메리야스로 발음 전화된 것이다 . ‘ 디 ’ 와 ‘ 리 ’ 는
서로 곧잘 바뀌는 음이어서 메디아스가 메리야스로 바뀐 것 같다 . 스페인어 메디아스는
‘ 양말 ’ 을 뜻하는 말로서 , 우리 나라 개화기 때만 해도 양말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이 메리
야스의 특징은 그것이 입거나 신는 사람에 따라서 늘어나고 줄어든다는 데 있다 . 이 때문
에 중국에서는 메리야스를 한역 ( 漢譯 ) 할 때 크건 작건 아랑곳없다는 뜻으로 막대소 ( 莫大
小 ) 라 하였다 .
바뀐 뜻
현재는 본래의 뜻이 확대되어 면사나 모사로 신축성 있게 촘촘히 짠 직물을
말한다 . 이렇게 짠 메리야스 제품은 공기를 함유하는 율이 높아 따뜻하며 신축성이 있고
부드러워서 주로 내의로 사용된다 .
보 기
- 연말이 되었는데 아파트 수위 할아버지께 메리야스라도 한 벌 사다드리는 게 도리겠
지 .
308. 메밀국수 ( 모밀국수 )
본 뜻
찹쌀보다 차진 맛이 덜한 쌀을 멥쌀이라고 하듯이 , 찰기가 있는 골 밀과는
달리 차지지 않고 금방 풀어지는 밀을 메밀이라고 한다 . 사람들이 별식으로 즐겨먹는 메
밀국수를 모밀국수라고도 하는데 ‘ 모밀 ’ 은 ‘ 메밀 ’ 의 함경도 사투리다 . 척박한 땅에서도 잘
되는 이 곡식을 강원도나 함경도 지방에서 주로 먹었기 때문에 함경도 지방의 사투리인
‘ 모밀 ’ 을 쓰게 된 것 같다 .
바뀐 뜻
이 말은 뜻이 바뀐 것이 아니라 ‘ 메밀 ’, ‘ 모밀 ’ 두 단어가 혼동되어 쓰이고 있
다 . ‘ 메밀 ’ 이 표준말이므로 ‘ 메밀국수 ’ 로 쓰고 말해야 한다 .
보 기
- 아줌마 , 여기 메밀국수 하나 주세요 .
- 메밀국수가 다이어트 식품이라며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19 -
309. 멱살을 잡다
본 뜻
‘ 멱 ’ 은 목의 앞쪽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멱살이라 하면 목의 앞쪽 살을
말한다 .
바뀐 뜻
흔히 싸움이나 시비가 붙을 때 상대방 웃옷의 깃을 잡을 때 ‘ 멱살을 잡는다 ’ 고
한다 . 멱살이 본래는 목의 앞쪽 살을 가리키는 신체부위였는데 , 세월이 흐르면서 멱이 닿
는 부분의 옷깃을 가리키는 말로 변했다 .
보 기
- 대낮에 큰길에서 멱살 잡고 싸우는 사람부터 기초 질서 위반 사범으로 잡아야 하는
거 아냐 ?
310. 면목 ( 面目 )
본 뜻
인간이 인간임을 이루게 하는 본래의 참모습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본래 면목 ( 面
目 ) 이란 사람에 따라서 차이가 있는 것이 아니다 . 면목이란 누구나 공통적으로 지니고 있
는 불성 ( 佛性 ) 과 같은 말이다 . 그러므로 ‘ 면목을 지킨다 ’, ‘ 면목이 선다 ’ 는 말은 자신의 본
모습을 잃지 않고 지킨다 , 불성을 제대로 간직하고 있다는 말이다 . 반면에 ‘ 면목이 없다 ’
는 말은 자신의 본래 모습이나 불성을 잃어버렸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낯 , 체면 , 남에게 드러낼 얼굴 등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몇 년 동안 공부만 하던 아들이 이번에 드디어 한의사 시험에 합격하니 그 동안 늘
미안하기만 하던 며느리한테 조금은 면목이 서지 뭔가 .
- 그렇게 지극 정성으로 뒷바라지를 해주셨는데 결과가 좋지 않아서 면목이 없습니다 .
311. 명당 ( 明堂 )
본 뜻
본래는 천자 ( 天子 ) 나 임금이 신하들의 하례를 轉禮 장소를 가리키던 말이었다 .
바뀐 뜻
이것이 세월이 흐르면서 청룡 ( 靑龍 ), 백호 ( 白虎 ) 로 둘러싸인 좋은 땅을 가리키
는 풍수용어로 전이 ( 轉移 ) 되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과천 정부 종합청사가 아주 제대로 된 명당에 자리잡은 거라는데 , 그래서 과천이 살
기 좋은 도시 1 위가 된 거 아닌가 몰라 .
312. 명색 ( 名色 )
본 뜻
‘ 명색 ( 名色 ) 이 주인인데 ’, ‘ 명색이 사장인데 ’ 등에 쓰이는 이 말은 불교에서 온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0 -
말이다 . 본래 명색 ( 名色 ) 은 산스크리트어 Namarupa 에서 온 말로서 불가 ( 佛家 ) 의 12 인연
( 因緣 ) 중의 하나를 가리키는 말이다 . 명 ( 名 ) 은 형체는 없고 단지 이름만 있는 것이요 , 색
( 色 ) 은 형체는 있으나 아직 육근 ( 六根 ) 이 갖추어지지 않아서 단지 몸과 뜻만 있는 것을
말한다 . 그러므로 명색이라 함은 아직 완성되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
바뀐 뜻
겉으로 내세우는 이름을 가리키는 말이다 . 대개는 실제와 이름의 내용이 합치
하지 않을 때 쓴다 .
보 기
- 명색이 사장이라는 사람이 그래 허구한 날 놀러 다닐 생각만 하니 그 회사가 제대로
되겠어 ?
313. 명일 ( 明日 )
본 뜻
밝을 명 ( 明 ) 에 날 일 ( 日 ) 이 조합된 이 단어는 글자그대로 앞으로 밝아오는 날
을 가리킨다 .
바뀐 뜻
오늘을 기준으로 앞으로 밝아오는 날이므로 바로 내일을 가리키는 말이다 . 대
개 관공서의 공문서나 형식적인 문서 등에 많이 쓰이는 말인데 , 이는 문서에 순수 고유어
를 쓰는 것을 품위나 권위가 떨어지는 골i 여긴 문화적 사대주의 때문이다 . 이밖에도 공
문서에 자주 쓰이는 말 중에 익일 ( 翌日 ) 이 있다 . 이 말은 해당 골' 기준으로 해서 바로
다음날을 가리키는 말이다 . ‘ 명일 ’ 과 바꿔 쓸 수 있는 우리말로 ‘ 내일 ’ 이 있고 ‘ 익일 ’ 과 바
꿔 쓸 수 있는 말로는 ‘ 이튿날 ’ 이 있다 .
보 기
- 명골 오전 10 시에 명동성당에서 제 2 차 회합이 있으니 이 자리에 모이신 분들은 한
분도 빠짐없이 참석해 주시기 바랍니다 .
- 명일 오후 2 시에 서울 지방 법원 민사소송부로 나오시오 .
314. 모내기
본 뜻
옮겨 심기 위해 가꾼 어린 벼를 가리키는 ‘ 모 ’ 는 본래 한자어 ‘ 묘 ( 苗 )’ 에서 나
왔다 . ‘ 묘 ( 苗 )’ 는 ‘ 묘종 ’, ‘ 묘목 ’ 의 예에서 볼 수 있듯이 풀이나 나무의 어린 싹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풀이나 나무의 어린 싹을 가리키는 ‘ 묘 ’ 가 ‘ 모 ’ 로 소리가 바뀌면서 ‘ 벼의 묘 ’ 만
을 가리키는 말로 한정되어 쓰인다 . 벼 이외의 ‘ 모 ’ 를 가리킬 땐 ‘ 고추모 ’ 나 ‘ 오이모 ’ 처럼
해당 농작물의 이름을 앞에 명시해주는 반면에 , 홑으로 ‘ 모 ’ 라는 말을 쓸 때는 ‘ 벼 ’ 의 모만
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이는 여러 모종 중에서도 벼 모종이 가장 중요한 것이기 때문
이었다 .
보 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1 -
- 해마다 보내기 철만 되면 학교에서는 百 모자라는 농가로 모내기 봉사로 나가곤
하였는데 , 그때마다 농가에서 내오던 새참을 기다리는 맛에 그 너른 논을 후딱 메웠던 기
억이 난다 .
315. 모리배 ( 謀利輩 )
본 뜻
글자의 뜻만으로 보자면 단순히 이익을 꾀하는 무리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도의를 무시하고 부정한 이익을 꾀하는 무리들이나 사기꾼을 뜻하는 말이다 .
보 기
- 국회에 정치 모리배들이 넘쳐나는 한 국정 운영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기를 기대하
기란 참으로 어렵겠습니다 .
- 간악한 중간 모리배들에게 골 년 밭농사가 헐값으로 넘어 갔습니다 .
316. 모범 ( 模範 )
본 뜻
모범 ( 模範 ) 이라는 말은 본래 무엇을 똑같이 만들어내는 ‘ 틀 ’ 을 가리키는 말이
었다 . 나무로 만든 틀을 ‘ 모 ( 模 )’ 라 하고 대나무로 만든 틀은 ‘ 범 ( 範 )’ 이라 한다 . 반면에 흙
으로 만든 것은 ‘ 형 ( 形 )’, 쇠로 만든 것은 ‘ 용 ( 鎔 )’ 이라 한다 .
이렇게 만든 틀에다 만들고자 하는 재료를 넣고 찍어내면 그대로 판에 박은 듯한 물건
이 나오게 마련이다 . 어떤 물건을 만들 때 그 틀이나 본보기가 되는 것을 가리켜 모범이
라 했는데 그 중에서도 나무로 만든 틀을 모범이라 한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이 말은 본격' 수 있는 본보기가 되는 언행을 탕F 말로 널리 쓰
이고 있다 . 그러나 이 말의 본래 뜻이 붕어빵처럼 똑같은 물건을 찍어내는 틀이라는데 이
르러서는 사람의 언행에 붙여쓰기에는 그리 적당한 말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
보 기
- 우리 나라에서 내로라 하는 부자임에도 불구하고 그의 검소한 생활 태도는 사람들의
모범이 될 만하다 .
- 기옥이는 우리 학교에서 가장 모범적인 학생이라 이번 학생의 날에 표창을 轉참다 .
317. 모순 ( 矛盾 )
본 뜻
모순 ( 矛盾 ) 은 다음과 같은 고사에서 유래한다 . 옛날 중국 초 ( 楚 ) 나라에 창 ( 矛 )
과 방패 ( 盾 ) 를 파는 사람이 있었다 . 그가 자기의 창과 방패를 선전하기를 ,
“ 내 창으로 말할 것 같으면 어떤 방패라도 다 뚫을 수 있으며 , 내 방패로 말할 것 같으
면 어떤 창이라도 다 막아낼 수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2 -
고 했다 . 그러자 구경꾼 중의 하나가 되물었다 .
“ 그렇다면 당신의 창으로 당신의 방패를 뚫는다면 어찌 되겠소 ?”
이 질문에 그 장사꾼은 할 말을 잃고 말았다 .
바뀐 뜻
말이나 행동의 앞뒤가 서로 맞지 않는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제가 듣건대 홍길동씨가 지금까지 한 말은 앞뒤가 서로 모순이라 설득력이 없습니다 .
- 통일 정책에 관한 북한의 제의를 들어보면 앞 뒤 모순이 되는 것들이 무수히 많다 .
318. 목적 ( 目的 )
본 뜻
목적 ( 目的 ) 은 원래 눈 모양의 과녁이라는 뜻이다 . 옛날 어떤 사람이 사위를 얻
으려고 했다 . 그는 공작의 깃털에 있는 눈 모양의 문양 한가운데를 맞추는 사람을 사위로
삼겠다고 하며 공작 깃털을 과녁으로 내걸었다 . 그이 딸을 탐내는 많은 궁사들이 그 과녁
을 맞추려고 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는데 , 한 젊은이가 눈 모양의 과녁 한가운데를 연거푸
보기 좋게 꿰뚫어 사위의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 . 이렇듯 목적이란 말은 공작새 깃털에
있는 눈 모양의 과녁이라는 데서 생겨난 말이다 .
바뀐 뜻
이루고자 하는 목표나 방향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사람은 모름지기 인생의 목적이 뚜렷해야 해 .
- 목적 없이 골' 하는 것처럼 헛된 일이 또 어디 있을까 ?
319. 무궁화 ( 無窮花 )
본 뜻
무궁화 ( 無窮花 ) 라는 이름의 유래는 다음과 같이 두 가지로 전한다 . 그 첫째가
꽃이 끝없이 피고 지기 때문에 끝이 없다는 뜻의 무궁 ( 無窮 ) 을 썼다는 것이며 ,
또 하나는 옛날의 어떤 임금이 이 꽃을 ￿ 사랑하여 온 궁중이 무색해졌다는 뜻으로
무궁 ( 無宮 ) 이라고 한 데서 나온 것이라고 한다 . 첫번째 것이 거의 정설로 큰X
있다 .
바뀐 뜻
우리 나라의 국화 ( 國花 ) 인 무궁화는 그 특성이 한 번 활짝 피고 지는 것이 아
니라 , 7 월부터 10 월까지 100 여 골 간 계속 피므로 마치 끝이 없이 피어 있는 것 같다고
해서 무궁화라고 한다 . 한자로는 ‘ 근화 ( 槿花 )’ 라고 쓴다 .
보 기
- 무궁화가 진딧물이 많고 꽃이 별로 예쁘지 않은 것처럼 알려져 있는데 그것은 골제
시대 때 百5U 간악한 조선 문화 말살 정책 때문이었다 . 사실 무궁화 중에는 기품
있고 화려하며 병충해에 강한 우수 품종들도 많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3 -
320. 무꾸리
본 뜻
무당이나 판수에게 앞골U 길흉을 알아보는 골' 무꾸리라 한다 . 굿을 할 때
각각의 마당을 부정거리 , 칠성 제석거리 , 대감거리 , 성주거리 , 장군거리 등으로 부르는데
무꾸리는 ‘ 묻는 + 거리 ’ 에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
바뀐 뜻
점치는 골' 가리키는 말인데 그 중에서도 특히 무당이나 판수처럼 신을 모시
는 사람에게 길흉을 알아보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할머니께서 무꾸리를 하고 오시더니 저렇게 방망이에다 부적을 붙이시는구나 , 글쎄 .
- 요새 같은 첨단과학의 시대에 무슨 무꾸리를 한다고 그래요 ?
321. 무녀리
본 뜻
본래는 ‘ 문 ( 門 ) 열이 ’ 에서 나온 말이다 . 무녀리는 맨 먼저 태어난 새끼를 이르는
말로서 , 모태의 자궁문을 제골 처음 열고 나왔다는 뜻에서 ‘ 문을 연 놈 ’ 이란 뜻으로 쓰였
다 .
바뀐 뜻
태로 낳은 짐승의 맨 먼저 나온 새끼를 가리키는 말인데 , 때로는 언행이 좀
모자라는 못난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인다 .
보 기
- 이 송아지가 무녀리로 나온 새끼인데 첫날부터 비실비실한 것이 통 기운이 없어 걱
정이네 .
- 이씨 할아범 둘째 아들이 무녀리라 걱정이 많다면서요 .
322. 무데뽀 ( 無鐵砲 )
본 뜻
‘ 무데뽀 ’ 라는 말은 百5 한자 무철포 ( 無鐵砲 ) 에서 온 말이다 . 무철포는 아무
곳이나 마구 쏘아대는 대포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아무 곳이나 마구 쏘아대는 대포처럼 좌충우돌 식으로 사람이나 일에 덤벼드
는 무모한 사람 또는 예의라곤 조금도 없이 완력으로 밀어붙이고 보는 막되먹은 사람 등
을 가리키는 말이다 . 이 밖에도 ‘ 무모하고 , 막되고 , 무작정 ’ 이라는 뜻으로 널리 쓰인다 . 바
꿔 쓸 수 있는 우리말로는 ‘ 무작정 , 무모하다 , 무턱대고 ’ 등이 있다 .
보 기
- 그 사람 골O 게 왜 그리 무데뽀야 . 이제 완력으로 밀어붙여서 골O 시대는 지났
잖아 . ( 왜 그리 무모해 )
- 그 회사 영업과장이란 사람 , 완전히 무데뽀더구만 . 도무지 상식적인 얘기가 안 통하
는 사람이니 말이야 . ( 완전히 무작정이더구만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4 -
323. 무동 ( 舞童 ) 태우다
본 뜻
옛날 걸립패나 사당패의 놀이 중에 여장을 한 사내아이가 어른의 어깨 위에
올라서서 춤을 추는 놀이가 있었다 . 이 때 어깨 위에 올라선 아이를 ‘ 무동 ( 舞童 )’ 이라 불
렀는데 글자 그대로 ‘ 춤추는 아이 ’ 라는 뜻이다 . 여기에서 어깨 위에 사람을 올려 태우는
것을 ‘ 무동 태우기 ’ 라고 하게 되었다 .
바뀐 뜻
아이를 목 뒤 양 어깨에 태우는 것을 말한다 . 흔히 ‘ 무등 태우다 ’ 로 쓰는데 이
것은 틀린 말이다 .
보 기
- 여보 , 아이가 그렇게 같이 놀기를 원하니 무동이라도 한 번 태워주시지요 .
- 네가 이번 시험에 붙으면 내가 너를 무동 태우고 온 동네를 한 바퀴 돌 것이야 .
324. 무릉도원 ( 武陵桃源 )
본 뜻
이상향을 가리키는 ‘ 무릉도원 ( 武陵桃源 )’ 에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한다 . 옛
날에 한 선비가 있었는데 집안이 너무나 가난하여 글공부를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었다 .
북풍이 세차게 부는 어느 날 선비는 눈덩이를 뭉쳐서 담을 쌓고 그 안에 들어앉아 해바
라기를 하다가 그만 깜박 잠이 들고 말았다 . 선비는 어느덧 산 속 깊은 곳에 들어가게 되
었는데 그곳은 복숭아꽃 만발하고 온갖 산새들이 우짖는 무릉 ( 武陵 ) 이란 곳이었다 . 선비
는 그곳에 있는 초당에서 배고픔과 시름을 잊은 채 글공부에 전념할 수 있었다 . 그렇게
행복에 젖어 있다가 깨어보니 꿈이었다 . 이로부터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곳을 선비의 꿈
속 정경에 비겨 ‘ 무릉도원 ( 武陵桃源 )’ 이라 하였다 .
바뀐 뜻
사람들이 행복을 누리고 살 수 있는 이상향을 가리키는 말이다 . 영어의 ‘ 유토
피아 (utopia)' 와 같은 뜻이다 .
보 기
- 마음먹기에 따라서 가정도 무릉도원이 될 수 있는 거라네 .
325. 무명
본 뜻
목면 ( 木棉 ) 을 일컫는 무명은 그 이름의 유래가 목화씨를 들여온 문익점과 닿
아 있다 . 문익점이 처음 목화씨를 가지고 들여왔을 때 왕이 ‘ 그 이름을 무엇이라고 하느
냐 ?’ 하고 묻자 문익점이 원나라에서 들었던 대로 ‘ 무미엔 ’ 이라 했다 . 무미엔은 목면 ( 木棉 )
의 중국식 발음이다 . 이 ‘ 무미엔 ’ 이라는 발음을 그대로 큰X 비슷한 발음이 나는 ‘ 무
명 ’ 으로 쓰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목화에서 얻은 무명실로 재래식 베틀기에 짠 면직물 말한다 . 무명은 광목 , 옥
양목 , 서양면 등과는 그 종류가 다른 우리 나라만의 토속 직물로서 조선시대에 가장 널리
쓰인 옷감과 이불의 재료였다 . 지금은 생산되지 않는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5 -
보 기
- 무명이나 목면이나 면이나 모두 같은 뜻이라는 걸 왜 이제껏 몰랐을까 .
326. 무산 ( 霧散 ) 되다
본 뜻
무산 ( 霧散 ) 이란 본래 안개가 걷히듯 흩어져 사라지는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시작한 골% 진행되던 일이 어떤 계기나 요인 때문에 무너지고 원점으로 돌
아가는 것 , 시작하기 전의 상태로 돌아가는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야권 통합은 그간의 논의만 무성하게 남긴 채 무산되고 말았습니다 .
327. 무쇠
본 뜻
본래 수철 ( 水鐵 ) 이라고 불리던 무쇠는 ‘ 물쇠 ' 에서 나온 말로서 , 무른 쇠라는 뜻
이다 . 무쇠는 강철보다 무른 쇠로서 , 탄소나 규소 따위가 들어 있는 철합금이다 . 검은 빛
깔에 바탕이 연하며 , 강철보다 쉬 녹아서 생활용품 따위를 주조하는 데 널리 쓰인다 .
바뀐 뜻
썩 강하고 굳센 것을 비유하는 말로 널리 쓰이는 덕에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무쇠를 매우 강한 쇠로 알고 있다 . 그러나 쇠 중에서 가장 강한 쇠는 선박이나 교號 등에
쓰이는 강철이지 솥이나 그릇 등에 쓰이는 무쇠가 아니다 .
보 기
- 아주 단단한 것을 표현하려면 무쇠에 비유하는 것보다 강철에 비유하는 것이 훨씬
더 낫다 .
328. 무진장 ( 無盡藏 )
본 뜻
원래 불교 용어인 무진장 ( 無盡藏 ) 은 끝이 없이 넓은 덕 또는 닦고 닦아도 다
함이 없는 부처님의 법의 ( 法義 ) 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사물이 다함이 없이 굉장히 많은 것을 말한다 .
보 기
- 북한에 무진장한 지하자원이 있다는 말도 이제는 옛 말이지 싶어 .
- 바닷가에 가면 무진장으로 있는 모래도 막상 쓰려면 쉽게 구할 수가 없다 .
329. 문외한 ( 門外漢 )
본 뜻
문의 바깥 , 성 바깥에 있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문 바깥에 있으므로 안의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6 -
사정을 모르는 것은 자명한 이치골 것이다 .
바뀐 뜻
어떤 골 대한 지식이나 조예가 없는 사람 또는 어떤 일과 전혀 관계가 없거
나 익숙하지 않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나는 컴퓨터나 전자기기에는 문외한입니다 .
- 그는 음악 이외의 부분에 대해서는 진짜 문외한이야 .
330. 물고 ( 物故 ) 를 내다
본 뜻
죄인을 죽인다 , 사형에 처한다는 뜻을 가진 옛 말이다 .
바뀐 뜻
죽인다 혹은 죽을 정도로 다그친다는 뜻으로 쓰는 속된 표현이다 .
보 기
- 아비를 때리다니 , 저런 물고를 낼 놈 같으니라구 !
- 아니 , 자기 의견에 반대한다고 물고를 내다니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그런 전근대적인
발상을 한단 말이야 .
331. 물레
본 뜻
솜으로 실을 잣는 재래식 기구인 ‘ 물레 ’ 는 우리 나라에 목화를 들여온 문익점
의 손자 ‘ 문래 ( 文來 )’ 에서 나온 이름이다 . ‘ 문래 ’ 가 목화에서 씨를 뽑는 기계인 씨아를 만
들었기 때문에 그의 이름을 따서 실을 뽑는 기구를 ‘ 물레 ’ 라고 하였다 . 그러나 실을 잣는
기구인 물레는 그 훨씬 이전인 김해토기에서부터 여러 가지 형태로 발견되고 있다 .
바뀐 뜻
솜이나 털을 자아내서 실을 만드는 간단한 수공업 도구이다 . 다른 말로는 방
차 ( 紡車 ) 라고 한다 .
보 기
- 간디는 감옥에서도 손수 물레를 돌려 실을 자아서 제 옷은 제가 해 입었다고 하지요 .
332. 물레방아
본 뜻
곡식을 찧는 기구인 ‘ 방아 ’ 중에서도 흐르는 물로 수차를 돌려서 그 힘으로 방
아를 찧는 방아를 ‘ 물레방아 ’ 라 하는데 , 그 모양이 실을 잣는 기구인 ‘ 물레 ’ 와 비슷하게 생
겼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바뀐 뜻
흔히들 ‘ 물레방아 ’ 를 물을 돌려 방아를 찧는 데서 붙여진 이름으로 알고 있으
나 , 물레방아라는 이름은 흐르는 물과는 아무런 상관도 없는 이름이다 . 방아를 찧게 하는
기구인 수차의 모양이 마치 아녀자들이 실을 잣는데 쓰는 ‘ 물레 ’ 와 비슷하게 생긴 데서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7 -
나온 이름이다 .
보 기
- 예로부터 마을과 좀 떨어진 곳에 있는 물레방앗간은 동네 처녀 총각들의 밀회 장소
로 애용되었지요 .
333. 미망인 ( 未亡人 )
본 뜻
옛날 가부장제도 아래에서 남편이 죽으면 아내가 남편을 따라 목숨을 끊는 것
을 미덕으로 여겼다 . 미망인 ( 未亡人 ) 은 그렇게 해서 생겨난 말로 남편이 죽었음에도 불구
하고 죽지 못한 여인네라는 뜻이다 . 본래는 과부를 낮춰 부르던 이 말이 오늘날에는 대단
한 높임말처럼 사용되는 것은 우스운 일이다 . 여성의 정절과 희생만을 강조하는 이 말에
는 은근하고 무시무시한 사회적 강요가 들어 있다고 하겠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남편을 여의고 혼자 된 여인을 높여 부르거나 점잖게 부르는 호칭
으로 쓰이고 있다 . 바꿔 쓸 수 있는 말이 마땅치 않으나 , 굳이 미망인이란 말을 될 수 있
으므로 되도록 쓰지 않아야 한다 .
보 기
- 김 과장 미망인께서는 네 자녀를 혼자 훌륭히 키워내셨다 .
( 김 장관 부인께서는 홀로 되신 후에도 네 자녀를 훌륭히 키워내셨다 .)
- 저기 계신 분은 김 장관 미망인이십니다 .
( 저기 계신 분은 돌아가신 김 장관 부인이십니다 .)
334. 미숫가루
본 뜻
미숫가루는 쪄서 말린 쌀가루나 보릿가루를 뜻하는 ‘ 미시 ’ 와 ‘ 가루 ’ 가 합쳐진
말이다 . ‘ 미시 ’ 자체가 쪄서 말린 가루를 뜻하므로 ‘ 미싯가루 ’ 는 ‘ 가루 ’ 라는 같은 말이 중복
된 것으로서 ‘ 역전앞 ’ 과 같은 경우라 하겠다 . ‘ 미시 ’ 는 훈몽자회 ( 訓蒙字會 ) 에 ‘ 초 ( 麨 )’ 라고
나와 있다 .
바뀐 뜻
찹쌀 , 멥쌀 , 보리쌀 등을 볶거나 쪄서 맷돌에 갈아 고운 체로 쳐서 만든 가루
를 말한다 . 미싯가루 , 미숫가루 등으로 쓰이다가 맞춤법 개정안에 의해서 ‘ 미숫가루 ’ 로 확
정되었다 .
보 기
- 더운 여름에 찬 물에 미숫가루를 한 사발 타서 얼음을 동동 띄워 먹으면 허기가 꺼
지면서 갈증이 싹 가시는 게 얼마나 좋은지 몰라 . 요즘 사람들은 청량음료 때문에 그 맛
을 모르고 사는 거 같아 안타깝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8 -
335. 미어지다
본 뜻
종이나 천이 압력을 격% 팽팽하게 당겨지면 그 압력 때문에 터져서 구멍이
뚫리거나 틈이 벌어지는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이 말을 사물에만 쓰는 것이 아니라 , 무엇인가 꽉 차서 터질 것
같은 일반적인 상황에 두루 쓰고 있다 . 주로 사람의 감정이 나타내는 데 많이 쓴다 .
보 기
- 두 사람의 순애보는 보는 사람의 간장이 미어질 정도로 애련한 것이었다 .
- 나는 그 할머니 얘기만 들으면 가슴이 미어질 것만 같아요
336. 미역국을 먹다
본 뜻
1907 년 조선 군대가 일본에 의해서 강제 해산당했을 때 , ‘ 해산 ( 解散 )’ 이란 말이
아이를 낳는 ‘ 해산 ( 解産 )’ 과 소리가 같아 ‘ 해산 ’ 때에 미역국을 먹는 풍속과 연관지어서 이
말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 그러므로 ‘ 미역국을 먹는다 ’ 의 본래 뜻은 ‘ 골S 잃었다 ’ 는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 실직 ( 失職 )’ 이라는 본래의 뜻은 없어지고 미역의 미끌미끌한 성질
과 연관시켜서 ‘ 시험에 떨어졌다 ’ 는 뜻으로만 쓰인다 .
보 기
- 새롭게 바뀐 대학 입시는 고차적 사고 능력이 없으면 미역국 먹기 십상이라고 하는
데 , 결코 만만치 않겠구나 .
337. 미인계 ( 美人計 )
본 뜻
원래 미인계 ( 美人計 ) 는 병법의 하나인 36 계 중 31 계에 해당하는 책략이다 . 강
대국과 대적해서 싸우게 될 땐 국가의 존망이 위태로와지니 형세에 순응해서 골&s로
라도 적을 섬겨야 하는 경우가 있다 . 섬기는 방식에도 상중하책이 있기 마련인데 , 영토를
떼어주고 화친을 구하여 섬기는 것이 제골 하책이요 , 재물을 주고 화친을 구하여 섬기는
것이 그 중간이요 , 아름다운 여자를 보내 섬기는 것이 상책이다 .
아름다운 여자를 보내 섬기면 적장의 마음이 해이해지고 군대의 규율아 흩어지니 자연
히 전력이 약하게 될 수밖에 없다 . 월 ( 越 ) 나라 왕 구천이 서시 ( 西施 ) 라는 미인을 오 ( 吳 ) 나
라 왕 부차에게 보내 그가 서시의 미모에 흠뻑 빠지게 했다 . 부차가 서시에게 빠져 국사
를 돌보지 않는 틈을 타 , 오나라를 친 구천이 전에 맛보았던 패배를 승리로 이끈 데서 나
온 말이다 .
바뀐 뜻
미인을 미끼로 하여 남을 꾀는 계교를 일컫는 말이다 . 요즘은 여자 스스로가
나서서 남의 마음을 흐트려 놓아 이익을 도모하는 것도 미인계를 쓴다고 한다 .
보 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29 -
- 미인계는 아무나 쓰는 것인 줄 아나 ? 미모와 지성을 겸비해야 제대로 쓸 수 있는 거
란다 .
- 저 아저씨가 우리 남자들이 가니까 인상만 쓰고 더 이상은 안 깎아주는데 옥이 가
가서 미인계 좀 써볼래 ?
338. 미주알고주알
본 뜻
미주알은 항문에 닿아있는 창자의 끝 부분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이
말은 사람 속의 처음부터 맨 끝까지 속속들이 훑어본다는 뜻이다 . ‘ 고주알 ’ 은 별 뜻 없이
운율을 맞추기 위해 덧붙인 말이다 .
바뀐 뜻
아주 사소한 백 따지면서 속속들이 캐고 드는 모양이나 어떤 골' 속속들
이 얘기하는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다 . 비슷한 말로는 ‘ 시시콜콜히 ’ 가 있다 .
보 기
- 자기 어린 시절 얘기까지 미주알고주알 해대는데 정말 두 손을 들겠더라 .
- 내 신상명세서를 미주알고주알 캐묻는데 짜증이 버럭 나더라 .
339. 민중 ( 民衆 )
본 뜻
백성 민 ( 民 ) 은 원래 눈 목 ( 目 ) 에서 나온 글자다 . 중국의 갑골 문자에 보면 백
성 민 ( 民 ) 자는 눈을 창으로 찌르는 모양에서 나온 글자임을 알 수 있다 . 옛날 중국에서는
벼슬아치가 아닌 골 백성을 노예로 부리기 위해 눈을 찔러 장님으로 만든 다음 단순
노동에 부렸다 . 이렇듯이 오늘날의 골 서민들을 가리키는 민중 ( 民衆 ) 의 유래는 단순 노
동에 종사하는 노예의 무리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한 나라를 구성하고 있는 사람들을 크게 지배층과 피지배층으로 나눈다면 , 민
중이란 권력도 돈도 없는 피지배층이지만 사회를 유지 , 발전시켜 나가는 원동력이 되는
대다수 골 국민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민 ( 民 ) 은 혼자 있으면 약하지만 모여서 민중 ( 民衆 ) 을 이루면 그 힘은 거대한 파도와
같아서 그 누구도 막을 수 없게 된다 .
340. 밀랍인형 ( 蜜蠟人形 )
본 뜻
밀랍 ( 蜜蠟 ) 이란 꿀벌이 벌집을 만드는 물질을 말한다 . 토종 벌꿀 같이 벌집 째
로 뜨는 꿀을 걸러내기 위해서 약한 불에 녹이면 꿀은 녹아 가라앉고 밀랍의 주성분인
기름기만 위로 뜬다 . 걷어낸 밀랍은 마치 촛농과 같은데 따뜻할 때 만지면 자유자재로 여
러 가지 모양을 낼 수 있다 . 밀랍은 돌이나 청동보다 양감이나 질감을 나타내는 것이 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0 -
수하여 사실적인 등신대 인형을 만드는 데 널리 쓰인다 .
바뀐 뜻
벌집의 주성분인 밀랍으로 만든 인형으로서 살아있는 사람처럼 생생한 인형을
가리킨다 . 흔히 ‘ 밀봉한 인형 ’ 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재료를 구하기 어려워서 그런지 우리 나라 박물관에서는 밀랍인형을 본 기억이 별로
없어 .
- 엊그제 본 영화에 프랑켄슈타인 밀랍인형이 나오는데 진짜인 줄 알고 깜짝 놀란 거
있지 .
341. 밀월 ( 蜜月 )
본 뜻
신혼 여행을 나타내는 허니문 (honey-moon) 의 번역말이다 . 즉 신혼 여행 기간
이 꿀같이 달콤한 밤의 연속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신혼 기간을 나타내기도 하지만 , 어떤 사업이나 골' 협력해서 시작할 때 , 서
로 사이가 좋은 기간이나 협력 기간을 나타내는 말로 쓰기도 한다 .
보 기
- 김 과장 , 그래 밀월여행은 잘 다녀왔어 ? 신혼 기간은 ￿\ 매골 꿀같이 달콤한 날
들의 연속이라구 ?
- 지금 한솔과 동신이 새로 시작되는 신규 통신 사업 때문에 밀월 관계를 즐기고 있다
며 ?
342. 밑천
본 뜻
밑천은 바탕 , 근본을 나타내는 ‘ 밑 ’ 과 돈을 뜻하는 ‘ 전 ( 錢 )’ 이 합쳐진 밑전에서
나온 말로서 , 장사를 시작하는데 필요한 자본 , 곧 돈을 뜻하는 말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 이 말은 반드시 자본금만을 얘기하는 것은 아니며 , 어떤 골' 해나가
는 데 밑바탕이 되는 재능이나 돈 , 기술 등을 가리킨다 .
보 기
- 밑천이 있어야 과외교사라도 해보지 . 학교 다닐 때 판판이 놀았으니 뭐 아는 게 있어
야지 .
343. 바가지
본 뜻
바가지는 둥글게 열리는 한해살이 식물인 ‘ 박 ’ 에 작다는 뜻을 가진 접미사 ‘ 아
지 ’ 가 붙어서 이루어진 단어다 . ‘ 강아지 ’, ‘ 송아지 ’ 등이 바로 ‘ 아지 ’ 가 붙어서 이루어진 말
이다 . 그러므로 ‘ 바가지 ’ 란 박을 두 쪽으로 쪼갠 작은 박이란 뜻인데 , 주로 물을 푸거나
무엇을 담는 그릇으로 사용되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1 -
바뀐 뜻
‘ 박아지 ’ 가 연음되어서 ‘ 바가지 ’ 로 소리가 변했으며 , 세월이 흐름에 따라 바가
지를 만드는 재료에도 번; 변화가 백%N 오늘날은 진짜 박으로 만든 바가지보다는
플라스틱이나 양은으로 만든 것이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요새는 진짜 박으로 만든 바가지를 찾기가 그리 쉽지 않지 . 박을 키우는 집도 거의
없고 말이야 .
344. 바가지를 긁다
본 뜻
옛날에 콜레라가 돌 때 전염병 귀신을 쫓는다고 바가지를 득득 문질러서 시끄
러운 소리를 냈다 . 여기에서 연유하여 남의 잘못을 듣기 싫을 정도로 귀찮게 나무라는 것
을 가리키게 되었다고 한다 .
바뀐 뜻
평소 생활 속에서 갖게 되는 불평 , 불만을 아내가 남편에게 듣기 싫도록 쫑알
거리며 늘어놓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마누라가 바가지 긁는 재미도 없으면 무슨 재미로 살아 ?
- 우리 마누라 바가지 긁는 거 듣기 싫어서라도 집에 먹# 들어가야 되겠어 .
345. 바가지 썼다
본 뜻
갑오경장 이후의 개화기에 외국문물이 물밀듯이 들어오면서 각국의 도박 ( 賭
博 ) 도 여러 가지가 들어왔는데 그 중에 일본에서 들어온 화투와 중국에서 들어온 마작 ,
십인계 ( 十人稧 ) 등이 대표적인 것이었다 .
그 중 십인계는 1 에서 10 까지의 숫자가 적힌 바가지를 이리 저리 섞어서 엎어놓고 각각
자기가 대고 싶은 바가지에 돈을 대면서 시작하는 노름이다 . 그러고 난 연후에 물주가 어
떤 숫자를 대면 바가지를 엎어 각자 앞에 놓인 바가지의 숫자를 확인하고 그 숫자가 적
힌 바가지에 돈을 댄 사람은 맞추지 못한 사람의 돈을 모두 갖는다 .
손님 중에 아무도 맞추지 못했을 때에는 물주가 모두 갖는다 . 이렇게 해서 바가지에 적
힌 숫자를 맞추지 못할 때 돈을 잃기 때문에 손해를 보는 것을 ‘ 바가지 썼다 ’ 고 하게 되
었다 .
바뀐 뜻
터무니없는 요금이나 값을 지불하여 손해를 크게 보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옷값이 너무 터무니없이 높게 大 정찰 가격으로 샀는데도 바가지를 쓴 것 같단
말이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2 -
346. 바늘방석
본 뜻
말 그대로 바늘이 자리잡고 앉는 방석을 말한다 . 요즘은 흔히 ‘ 바늘꽂이 ’ 라고
도 하는데 원래 명칭은 바늘방석이다 . 바늘방석은 바늘을 꽂아두는 물건으로서 속에 솜이
나 머리카락을 넣어 만든다 . 바늘이란 물건은 워낙 조그맣고 가늘어서 자칫 간수를 잘못
하다간 잃어버리기 십상이었다 . 그래서 분실을 방지하느라 따로 바늘을 꽂아두는 작은 물
건을 만들어서 거기에 꽂아두고 쓰곤 하였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본래의 뜻은 아주 없어지고 바늘의 뾰족한 부분이 위로 꽂혀
있는 무시무시한 방석을 의미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 어떤 자리에 그대로 있기가 몹시 거
북하고 불안할 때를 가리켜 ‘ 바늘방석에 앉아 있는 것 같다 ’ 는 표현을 쓰는데 바오 여기
에서 나온 것이다 .
보 기
- 어른이랑 한 자리에 앉아 있으려니까 바늘방석에 앉아 있는 것 같아 밥이 잘 안 넘
어가더라구 .
- 옛날에 한 번 맞선 봤던 여자랑 우연히 합석을 하게 되었는데 바늘방석이 따로 없더
구만 .
347. 바보
본 뜻
이 말은 본래 ‘ 밥보 ’ 가 변해서 이루어진 말이다 . ‘ 밥 ’ 에서 ‘ ㅂ ’ 이 탈락하고 어떤
특성을 가진 사람을 나타내는 접미사 ‘ 보 ’ 가 합쳐서 ‘ 바보 ’ 가 되었다 .
바뀐 뜻
밥만 먹을 줄 알고 아무 것도 할 줄 모르는 사람처럼 어리석고 아둔한 사람을
가리켜 바보라 한다 .
보 기
- 막둥이 너 이놈 , 그렇게 대고 밥만 먹다가 너 진짜 바보가 된다 .
348. 바이블
본 뜻
바이블은 그리스어로 ‘ 책 ’ 이란 뜻이다 . 옛날 그리스 사람들은 지중해의 동쪽에
자리잡은 항구 도시 ‘ 비블로스 ’ 에서 종이를 수입해다가 책을 만들었는데 , 그 항구의 이름
을 따서 책을 ‘ 비블로스 ’ 라 했다 . 비블로스는 최초의 종이 ‘ 파피루스 ’ 의 그리스식 명칭이
다 .
바뀐 뜻
성서를 나타내는 영어의 ‘ 바이블 ’ 은 파피루스로 만든 책을 뜻하는 ‘ 비블로스 ’ 에
서 유래한 말이다 . 처음엔 단순히 ‘ 책 ’ 을 뜻하던 말이 가장 널리 보급된 책인 ‘ 성경 ’ 을 가
리키는 말로 바뀌었다 . 또한 ‘ 성경처럼 권위 있는 책 ’ 이란 뜻으로도 쓰인다 .
보 기
- < 손자병법 > 은 사관 생도의 바이블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3 -
349. 바자 (bazaar) 회
본 뜻
바자 (bazaar) 는 원래 페르시아의 공공 시장을 가리키던 말이다 . 이 말이 페르
시아를 거쳐 아라비아 , 터키 , 아프리카로 퍼져 나가서 이제는 전 세계에서 널리 쓰이고
있으며 , 페르시아의 전통적인 바자도 점차 현대화된 시장의 모습으로 변모하고 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자선을 목적으로 한정된 기간 동안만 여는 행사 시장을 뜻하는 말
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내일까지 바자회 자원 봉사 대원을 모집하니 많은 협조 바랍니다 .
- 연말을 쓸쓸히 보내고 있는 양로원에 계시는 어르신들을 방문하기 위해 저희 부녀회
에서는 행사의 기금 마련을 위해 바자회를 준비했습니다 .
350. 바캉스 (vacance)
본 뜻
불어 바캉스 (vacance) 는 영어 버케이션 (vacation) 에 해당하는 말로서 단순히
‘ 휴가 ’ 라는 뜻이다 .
바뀐 뜻
프랑스 사람들 그 중에서도 특히 파리 사람들이 휴가를 극성스럽고 떠들썩하
게 떠나고 즐기는 통에 바캉스라고 하면 이름난 휴양지나 해수욕장에서 그럴듯하게 즐기
고 오는 것을 가리키게 되었다 . 이 영향 때문인지 우리 나라에서도 바캉스라고 하면 어딘
가 그럴 듯한 산이나 바다에 다녀와야 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
보 기
- 올 여름 바캉스는 어디로 갈까 ?
- 바캉스라고 해서 꼭 유명한 데 가라는 법이 있나 ? 나는 시골 외갓집에 내려가서 그
동안 못 본 책이나 볼까 하는데 말야 .
351. 박사 ( 博士 )
본 뜻
옛날 관직의 하나로서 교수의 임무를 맡아보던 벼슬이었다 . 백제 때는 시 ( 詩 ),
서 ( 書 ), 역 ( 易 ), 예기 ( 禮記 ), 춘추 ( 春秋 ) 의 오경 박사 ( 五經博士 ) 를 두고 , 고구려 때는 태학
( 太學 ) 에 , 조선조 때는 성균관 ( 成均館 ), 홍문관 ( 弘文館 ), 규장각 ( 奎章閣 ), 승문원 ( 承文院 ) 에
각각 박사를 두었다 .
바뀐 뜻
학문 연구에 우수한 성과를 올린 사람에게 주는 학위 또는 그것을 취득한 사
람을 가리키는 호칭이다 . 때로는 진짜 학위를 격 않았지만 어떤 분야에 대해 널리 알
고 있는 사람을 비유하는 말로도 쓰인다 .
보 기
- 김 선생님이 이번에 신학박사 학위를 받는다며 ?
- 그 사람 참 다방면에 모르는 것이 없는 만물박사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4 -
352. 박살 ( 撲殺 ) 내다
본 뜻
두드릴 박 ( 撲 ) 에 죽골 살 ( 殺 ) 로 이루어진 이 말은 글자 그대로 ‘ 때려 죽인다 ’ 는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꼭 사람이나 짐승 등 살아있는 사물에만 한정되어 쓰이는 것이 아
니라 , 어떤 물건을 완전히 때려 부수어 조각조각으로 만드는 백S 뜻하게 되었다 .
보 기
- 어제 밤에 웬 술 취한 사람이 우리 가게 유리창을 박살을 내고 행패를 부렸지 뭐야 .
- 후세인이 이번에는 이란을 박살내겠다 그랬다며 ?
353. 박수
본 뜻
중부 이북 지방에서 남자 무당을 가리키는 말로서 , 몽골 어 ‘ 박시 (Baksi)' 가
그 어원인 듯하다 . ‘ 박시 ’ 는 ‘ 지혜로운 자 ’ 또는 ‘ 스승 ’ 을 뜻하는 말로서 라마교의 라마승도
‘ 박시 ’ 라 한다 . 제정일치 시대에는 제사장인 무당이 바로 부족을 다스리는 우두머리였던
것처럼 , 우랄알타이 어족의 남자 무당은 대개 그 명칭이 박수와 같거나 비슷하다 .
바뀐 뜻
‘ 박수 ’ 란 특별히 중부 이북 지방의 남자 무당을 가리키는 말이다 . 때로는 그
앞에 성을 붙여서 ‘ 김 박수 ’, ‘ 이 박수 ’ 하는 식으로 호칭으로 쓰기도 한다 .
보 기
- 아랫 개울 건너 감나뭇골의 박수 무당이 용하다던데 월산댁 거기나 한 번 가보지 그
래 ?
354. 박차 ( 拍車 ) 를 가하다
본 뜻
말을 탈 때 구두 뒤축에 달아 뒤로 뻗치게 하는 쇠로 만든 물건을 박차 ( 拍車 )
라 한다 . 박차의 끝에 달린 톱니바퀴로 말의 배를 차서 빨리 달리게 하는데 이용한다 . 그
러므로 ‘ 박차를 가한다 ’ 는 말은 한자성어 주마가편 ( 走馬加鞭 ) 과 같은 뜻을 가지고 있는 것
으로서 달리는 말에 채찍질을 가해서 더 빨리 달리도록 하는 것과 같이 골 빨리 성사
되도록 힘과 열의를 더하는 것을 뜻한다 .
바뀐 뜻
골U 진행이 빨리 되도록 힘을 더하는 것을 뜻하는 말이다 .
보 기
- 자 , 얼마 안 남았으니까 이번에 마지막 박차를 가해봅시다 .
- 각자 하던 골 박차를 가해서 이번 휴가 가기 전까지 어떻게든 일을 마무리 지어놓
고 갑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5 -
355. 반죽이 좋다
본 뜻
쌀가루나 밀가루에 물을 부어 이겨놓은 것을 반죽이라 하는데 반죽이 잘 되면
원하는 음식을 만들기가 한결 쉬워진다 . 이렇듯 반죽이 잘 되어서 마음먹은 대로 원하는
물건에 쓸 수 잇는 상태를 반죽이 좋다고 한다 .
바뀐 뜻
성품이 유들유들하여 쉽사리 노여움이나 부끄러움을 타지 않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얼굴이 잘 생겼다는 뜻이 아니다 .
보 기
- 그 아인 반죽이 좋아서 어딜 가더라도 금방 적응할거야 .
- 나 같으면 불그락푸르락했을텐데 반죽 좋은 이 과장은 천연덕스럽게 잘 넘기네 .
356. 반지 ( 斑指 )
본 뜻
‘ 가락지 ’ 가 한 쌍으로 된 것인데 비해 , ‘ 반지 ’ 는 한 개로 된 것을 탕F다 . 그
러므로 반지는 한 쌍을 나눈 반이라는 뜻으로 쓴 한자어다 . ‘ 반 ( 斑 )’ 은 ‘ 반 ( 班 )’ 과 서로 통
용되는 글자로서 ‘ 나눈다 ’ 는 뜻도 있다 . ‘ 가락지 ’ 의 ‘ 가락 ’ 은 손가락 , 발가락의 가락으로서
한 군데에서 갈라져 나간 부분인 갈래의 뜻이다 .
여기에 손가락을 나타내는 한자어 ‘ 지 ( 指 )’ 가 더해진 것으로 가락지는 손가락의 겹말이
다 . 이처럼 ‘ 가락지 ’ 는 한자어 ‘ 지환 ( 指環 )’ 에서 ‘ 환 ( 環 )’ 이 생략된 것이다 . 따라서 반지도
‘ 반지환 ( 斑指環 )’ 에서 ‘ 환 ( 環 )’ 이 생략된 말이다 . 반지는 비록 한자어지만 중국에는 없는 우
리 나라에서 만든 한자어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가락지와 반지를 구분 없이 쓰고 있다 . 그래서 한 쌍으로 된 반지
를 가리켜 쌍가락지라고 하는데 , 본래 가락지란 한 쌍으로 이루어진 반지를 가리키는 말
이므로 쌍가락지라는 말은 ‘ 역전앞 ’ 처럼 쓸데없이 겹친 말이 되는 것이다 . 그러므로 어머
님께 해드린 한 쌍의 옥반지는 옥가락지 , 졸업기념으로 친구들끼리 하나씩 나눠 낀 것은
기념반지가 되는 것이다 .
보 기
- 이번 어머님 생신 때 쌍룡이 새겨진 은가락지를 해드렸더니 마음에 쏙 든다며 좋아
하시더라구요 .
357. 반추 ( 反芻 )
본 뜻
반추위 ( 反芻胃 ) 를 가진 소나 염소 등이 한 번 삼킨 먹이를 게워내어 되새기는
골' 가리킨다 .
바뀐 뜻
어떤 일을 되풀이하여 음미하고 생각하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작년 그 일을 곰곰이 반추해보니 결국 네가 옳았다는 생각이 들더구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6 -
358. 반풍수 집안 망친다
본 뜻
땅의 형세를 보아 길흉화복을 점치는 사람을 풍수 혹은 풍수쟁이라고 한다 .
반풍수라 함은 서투른 풍수쟁이를 탕F 말로서 그가 명당이라고 잡아준 자리가 도리어
좋지 않아서 집안이 망할 수도 있다는 데서 온 말이다 .
바뀐 뜻
서투른 재주를 믿고 함부로 일을 벌이다간 도리어 일을 망치는 수가 있다는
뜻이다 . ‘ 선무당 사람 잡는다 ’ 는 속담과 같은 뜻이다 .
보 기
- 네가 뭘 안다고 그 골 나서냐 ! 반풍수 집안 망친다더니 네가 그 짝이구나 .
- 너는 반풍수 집안 망친다는 소리도 못 들어봤냐 ? 겨우 골 년 정도 남의 밑에서 일한
것을 가지고 감히 집을 짓겠다고 나서니 ?
359. 발목을 잡혔다
본 뜻
이 말은 본래 씨름판에서 쓰던 말로서 상대편에게 발목을 잡히면 꼼짝없이 번
쩍 들려서 모래판에 나둥그러질 판이 되는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남에게 어떤 단서나 약점을 잡혀서 꼼짝 못하게 된 상황이나 어떤 일에 꽉 얽
大XN 빠져 나오지 못하게 된 경우 등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별로 친하지도 않은 친구와 동업을 하면서 집문서까지 갖다 줬으니 그만 발목을 잡
힌 꼴이지 .
360. 밤참
본 뜻
원래 ‘ 참 ’ 이란 옛날에 역말을 타고 가는 곳을 이르는 역참 ( 驛站 ) 에서 나온 말
이다 . 요즘의 우편 , 통신 제도와 다름없는 옛날 파발마 제도에서 역말을 갈아타기도 하고
한숨 돌리며 쉬기도 했던 곳이 역참이었던 데서 유래한 말이다 .
바뀐 뜻
후대로 내려오면서 점차로 뜻이 확대된 말 중의 하나다 . ‘ 길을 가다 쉬는 곳 ’,
‘ 일을 하다 쉬는 시간 ’ 나아가서는 ‘ 골O 시간에 먹는 음식 ’ 이라는 뜻까지 포함하게 되
었다 . 오늘날에는 주로 밤참 , 저녁참 , 새참 등 일하는 중간 중간에 간단한 허기를 끄기 위
해 먹는 음식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쓴다 .
보 기
- 새참 먹는 맛에 모내기 하는 거 아니겠어 ?
- 공부하다가 배고플 때 먹는 밤참으로는 라면을 따라갈 것이 없다구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7 -
361. 방송 ( 放送 )
본 뜻
우리 나라에 방송국이 생기기 전인 1920 년대까지는 방송이란 말은 석방 ( 釋放 )
과같은 뜻이었다 . 죄수를 감옥에서 풀어주거나 유배에서 풀어주는 것을 ‘ 방송 ( 放送 ) 을 명
한다 ’ 는 영을 내려 시행했던 것이다 . 죄수를 풀어준다는 의미를 가졌던 이 말이 전파를
송출해서 내보내는 방송 용어로 바뀐 것은 1927 년 경성방송국이 개국되면서부터이다 .
제 1 차 세계대전당시 百5 장교가 처음으로 사용한 말이었는데 , 후에 이것이 영어의
‘broad-casting' 을 번역한 말로 채택되어 쓰이기 시작했다 .
바뀐 뜻
골 대중이 직접 수신할 수 있도록 한 무선통신을 가리키는 말로서 , 라디오
나 텔레비전으로 수신할 수 있도록 소리나 영상을 전자파로 바꾸어 내보내는 골 또는 그
내용을 말한다 .
보 기
- 엊그제 개국한 지역 민영 방송이 호응도가 꽤 높다며 ? 바야흐로 방송에도 지역자치
제가 실시되는 거로군 .
362. 방편 ( 方便 )
본 뜻
방편 ( 方便 ) 은 원래 불교 용어였다 . 방 ( 方 ) 은 방법 ( 方法 ) 을 말하는 것이고 , 편
( 便 ) 은 편리 ( 便利 ) 를 말하는 것으로서 사람의 근기에 알맞는 방법을 이용하여 깨달음으로
인도하는 것을 말한다 . 즉 부처님이나 보살이 중생을 제도하기 위해 골&si 사용하는
묘한 방법을 말한다 .
바뀐 뜻
목적을 위해 이용하는 골& 수단이나 편리한 방법을 말한다 .
보 기
- 열차를 놓쳤으면 다른 방편이라도 찾아 봤어야지 .
- 시험이 없어졌다면 다른 방편이라도 있을 게 아닌가 .
363. 배달민족 ( 倍達民族 )
본 뜻
배달민족은 곧 우리 민족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배달 ( 倍達 ) 은 우리 역사상 최초
의 나라 이름으로서 , 배달국 ( 倍達國 ) 은 환인의 아들 환웅이 지상에 내려와 세운 나라라고
한다 . 옛날에 고조선을 이루고 있는 종족들을 발달족이라고 하였는데 ‘ 발달 ’ 에서 ‘ 발 ’ 의 어
원은 ‘ 밝다 ’ 이며 이것은 ‘ 발 ’ 또는 ‘ 박 ’ 으로 발음된다 . ‘ 달 ’ 은 ‘ 산 ’ 을 뜻하는 옛 말이다 . 밝은
산 , 큰 산을 뜻하는 ‘ 박달 ’ 의 말소리가 변해서 이루어진 말이 바로 ‘ 배달 ’ 이다 .
바뀐 뜻
우리 민족이 단군의 자손임을 나타내는 민족 호칭이다 .
보 기
- 같은 배달민족인 남북이 함께 힘을 합치면 지난 50 년간의 간극은 쉽게 메울 수가 있
을 겁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8 -
364. 배수진 ( 背水陣 )
본 뜻
중국 한나라의 명장 한신이 조나라군을 공격할 때의 일이다 . 한신이 조군 ( 趙
軍 ) 에게 쫓기며 진을 쳤는데 큰 강을 뒤로 하고 진을 쳤다 .
한신의 군대가 친 진을 바라보던 조군은 그 어리석은 진법에 코웃음을 쳤다 . 그러나 한
발짝이라도 뒤로 물러서면 강물에 빠져 죽게되어 있는 한신의 군대는 이 같은 막다른 진
용에서 모든 병사들이 죽기살기를 기약하고 적을 맞아 싸우니 끝내는 승리할 수 있었다 .
바뀐 뜻
더 이상 물러설 데가 없는 절박한 상황에서 필사의 노력을 기울여 어떤 골
대처해 나가는 태도나 방법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부도 직전에 있다는 회사가 새로운 상표를 내보내고 이미지 광고를 크게 하는 거 보
면 뭔가 배수의 진을 친 것 같지 ?
- 외국 나가서 제대로 공부하려면 배수진을 쳤다는 생각으로 공부해야 할거야 .
365. 배알이 꼬인다
본 뜻
배알은 창자를 가리키는 순우리말이다 . 줄임말로 ‘ 밸 ’ 이라고 쓰기도 한다 . 배알
이 꼬인다는 것은 곧 창자가 꼬여서 속이 아프다 , 편치 않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어떤 사람이 하는 행동이나 일이 비위에 맞지 않아 눈꼴이 사납게 느껴질 때
‘ 배알이 꼬인다 ’, ‘ 배알이 뒤틀린다 ’ 는 표현을 쓴다 . 즉 창자가 꼬골 만큼 속이 편치 않다
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 , 높은 자리에 올라갔다고 거들먹대는 거 , 정말 밸이 꼬여서 못 봐주겠더라 .
- 야 , 어제까지 같은 동료였다가 자기만 1 계급 특진했다고 당장에 반말하는데 야 , 정말
배알이 뒤틀리고 욕지기가 나오더라니까 .
366. 배우 ( 俳優 )
본 뜻
배우 ( 俳優 ) 라는 말은 본래 서로 상반된 두 가지 뜻이 합쳐서 이루어진 말이다 .
배 ( 俳 ) 는 희극적 몸짓으로 관객을 웃기는 사람을 뜻하는 말이고 , 우 ( 優 ) 는 슬픈 모습으로
관객의 눈물을 자아내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즉 배 ( 俳 ) 는 희극배우를 , 우 ( 優 ) 는 비
극배우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얼마 멀지 않은 옛날인 무성영화 시대만 하더라도 희극 배우와 비극배우의 구
분이 이었는데 , 배우의 만능적 기질이 강조되는 오늘날에는 희극배우와 비극배우의 구분
없이 영화나 연극 속의 인물로 분장하여 연기하는 사람을 두루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대표적인 희극배우로 찰리 채플린을 꼽긴 하지만 그의 연기는 웃음 속에 눈물을 담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39 -
고 있어 어떻게 보면 정통 비극보다 훨씬 더 비극적인 인상을 주는 것 같아요 .
367. 배추
본 뜻
본래는 줄기가 하얀 채소라고 하여 백채 ( 白菜 ) 라고 불렀다 . 중국이 원산지이며
우리 나라에는 고려시대에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다 . 백채 ( 白菜 ) 가 배추로 음운 전이된 것이다 .
보 기
- 잘 익은 배추김치 줄기를 한 입 가득 삼빡하게 베어먹을 때의 그 맛이야말로 골이
지 .
- 김장철인데도 김치를 담글 생각조차 하지 않는 도시인들은 배추 가격이 폭락이라 고
심하는 농부의 심정을 조금이라도 알까 ?
368. 백년하청 ( 百年河淸 )
본 뜻
중국 청해성 ( 靑海省 ) 에서 발원하여 장장 5 천 5 백 킬로미터의 중국 대륙을 달려
와 발해만으로 흘러드는 황하 ( 黃河 ) 가 흐르면서 황토고원을 통과하기 때문에 엄청난 양의
토사를 실어 나른다 . 아득한 옛날 주 ( 周 ) 나라 때부터 황톳물이었던 황하는 아직도 그 황
토빛을 거둘 줄을 모른다 . 그러니 길어야 100 년을 사는 인간이 어찌 황하가 맑아지는 것
을 볼 수 있겠는가 ? 백년하청 ( 百年河淸 ) 은 곧 중국의 황하 ( 黃河 ) 가 늘 흐리어 맑을 때가
없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아무리 오래 기다려도 어떤 일이 이루어지기 어려움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아버지 마음이 돌아서기를 바란다구 ? 야 , 그건 백년하청이야 , 네가 생각을 돌리는 게
빨라 .
369. 백미 ( 白眉 )
본 뜻
중국 삼국시대 촉 ( 蜀 ) 나라에 마량 ( 馬良 ) 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 그는 재주가 뛰
어나 왕의 신임을 받아 높은 벼슬을 지냈으며 어려운 골P 쉽게 처리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 마號U 형제는 5 형제였는데 , 모두 학문이 뛰어났지만 그 중에서도 눈썹이 흰 마
號 가장 뛰어났다 . 그래서 중국사람들은 마량을 가리켜 ‘ 흰 눈썹 ’ 즉 ‘ 백미 ( 白眉 )’ 라고
불렀으며 어느덧 ‘ 백미 ’ 하면 가장 뛰어난 사람이라는 뜻으로 통하게 되었다 .
바뀐 뜻
여럿 가운데 가장 뛰어난 사람이나 가장 훌륭한 작품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박경리 선생의 토지는 우리 나라 대하소설의 백미 ( 白眉 ) 라 할 수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0 -
370. 백미러
본 뜻
백미러는 자동차의 운전대 앞에 달려 뒤쪽을 보는 데 쓰는 거울을 본고장 미
국에서는 ‘rear-view-mirror' 또는 ‘rear-vision-mirror' 라 하는데 일본식 조어 ( 造語 ) 다 .
바뀐 뜻
잘못된 말을 쓰느니보다 ‘ 뒷거울 ’ 또는 ‘ 반사거울 ’ 등의 우리말로 바꿔 쓰는 것
이 좋겠다 .
보 기
- 내가 미국에서 자동차를 살 때 백미러를 다른 것으로 바꿀 수 있느냐고 물었더니 못
알아듣더라구요 .
371. 백병전 ( 白兵戰 )
본 뜻
백병 ( 白兵 ) 이란 본래 혼자 쓸 수 있는 창과 칼 따위의 기본 무기만을 가리키
는 말이다 . 그러므로 백병전 ( 白兵戰 ) 이란 혼자 몸으로 자기 무기만을 가지고 싸우는 육박
전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여럿이 얽혀서 싸우는 것이 아니라 혼자 몸으로 맞붙어 싸우는 전투를 말하는
데 흔히 비유적으로 어떤 골 혼자 몸으로 사력을 다해 덤벼드는 것을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그날 밤에 벌어진 백병전에서 수많은 사상자가 났습니다 .
- 아프리카 시장 개척이 내게 떨어졌을 때 나는 백병전에 나가는 병사의 심정이 되었
더랬습니다 .
372. 백색 ( 白色 ) 테러 (terror)
본 뜻
프랑스 혁명 중인 1795 년 혁명파에 대한 왕당파의 보복이 그 기원이다 . 백색
테러 ( 白色 tettor) 라는 명칭은 프랑스 왕권의 표징이 흰 백합이었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
다 .
바뀐 뜻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암살 , 파괴 등을 수단으로 하는 테러를 가리키는 것
으로 특히 극우파나 보수파가 저지른 테러를 말한다 . 미국의 악명 높은 인종 차별 테러
단체인 KKK 단이 현대의 대표적인 백색 테러 단체라 할 수 있다 .
보 기
- < 미시시피 버닝 > 이라는 비디오 봤니 ? 너도 한 번 빌려 봐 , 주인공이 KKK 단의 백색
테러를 속시원히 응징해 나가는데 , 정말 재미있어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1 -
373. 백서 ( 白書 )
본 뜻
이 말의 기원은 영국 정부의 공식 문서에서 비롯되었다 . 17 세기 영국에서는
정부의 보고서 표지에는 흰 표지를 , 의회의 보고서에는 푸른 표지를 붙였다 . 여기에서 비
롯되어 정부가 시정 내용을 국민에게 알리는 보고서를 백서 ( 白書 ) 라고 부르게 되었다 . 재
미있는 것은 나라마다 그 빛깔이 다른데 프랑스는 황서 ( 黃書 ), 이탈리아는 녹서 ( 綠書 ), 우
리 나라 , 미국 , 독골 등은 백서 ( 白書 ) 라고 부른다 .
바뀐 뜻
정부에서 발표하는 각종 공식 보고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이번에 정부에서 발표한 인권 백서 봤어 ? 그 정도면 엠네스티에서 만족할 만한 수준
인가 ?
- 환경처에서 발행한 세계 환경 운 동 백서를 큰k니 , 우리 나라 환경 운동은 거의
걸음마 단계더구만 .
374. 백성 ( 百姓 )
본 뜻
백성 ( 百姓 ) 은 본래 백관 ( 百官 ) 이라는 벼슬 이름이었다 . 옛날에는 덕이 높고 공
을 세운 사람에게 성씨 ( 姓氏 ) 를 하사했기에 백성이라 불렀던 것인데 , 조선시대에 들어와
서는 관직이 없는 보통 사람을 탕F 말로 쓰였다 . 이 밖에 백성은 백 가지 성씨를 가리
키는 말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 백 가지나 되는 성씨란 그만큼 많은 사람이 모여 있다는
뜻이고 , 그것은 곧 한 나라 안에 있는 국민 모두를 탕F 말이기도 했다 .
바뀐 뜻
국민 , 인민을 가리키는 예스러운 말이다 .
보 기
- 오늘날에 백성이란 말을 쓴다는 것 자체가 시대착오적인 것 아냐 ?
- 나라의 근본이 백성이거늘 , 백성들의 마음을 돌보지 않는 지도자가 과연 그 자리를
오래 지킬 수 있을까 ?
375. 백수 ( 白壽 )
본 뜻
나이를 탕F 여러 가지 말 중에서 백수 ( 白壽 ) 처럼 잘못 쓰이고 있는 말도
드물 것이다 . 흔히들 백수를 누렸다고 하면 100 살까지 살았다고 생각한다 . 그러나 백수라
는 글자를 자세히 보면 일백 백 ( 百 ) 을 쓴 것이 아니라 흰 백 ( 白 ) 을 쓴 것을 알게 된다 . 흰
백 ( 白 ) 이란 글자가 일백 백에서 하나 ( 一 ) 를 뺀 모양을 하고 있는 것처럼 백수는 100 에서
하나가 모자라는 99 세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99 세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여보 , 올해가 할머니 백수인데 뭘 해드리면 기뻐하실까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2 -
- 백수가 나이를 말하는 것이냐 ? 아니면 온갖 짐승을 말하는 것이냐 ? 아니면 아무 하
는 골 없이 노는 건달을 말하는 것이냐 ?
376. 백안시 ( 白眼視 )
본 뜻
옛날 초야에 묻혀 살던 죽림칠현 ( 竹林七賢 ) 중에 완적이란 사람이 있었다 . 그
는 마음이 맞는 사람이 찾아오면 기쁘게 맞아들였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이 찾아오면 원
수 대하듯 노려보았다 . 이때 워낙 심하게 흘겨보았기 때문에 누의 흰자위만 보였다 . 완적
의 이런 모습에서 나온 말이 바로 백안시 ( 白眼視 ) 다 .
바뀐 뜻
업신여기거나 냉대하는 행동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반대되는 말에는 청안시 ( 靑眼
視 ) 가 있는데 남을 기쁘게 대하는 뜻이 드러나는 눈길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김씨가 항상 노씨를 백안시했다는데 어떻게 그렇게 친할 수 있을까 ?
- 아니 , 자기가 잘났으면 얼마나 잘났다고 , 사람을 그렇게 백안시하는 거야 ?
377. 백이 ( 伯夷 ) 와 숙제 ( 叔齊 )
본 뜻
두 사람은 중국 은나라 말엽부터 주나라 초엽까지 살았던 이름난 선비였다 .
백이와 숙제는 두 사람의 이름이 아니고 형제의 서열과 시호를 합친 것이다 . 백이의 성은
묵 ( 墨 ) 이고 이름은 윤 ( 允 ) 이다 . 백 ( 伯 ) 은 맏이라는 뜻이고 이 ( 夷 ) 는 시호이다 . 숙제는 그의
아우로서 이름은 지 ( 智 ) 요 시호는 제 ( 齊 ) 이다 . 숙 ( 叔 ) 은 아우라는 뜻이다 .
바뀐 뜻
백이와 숙제는 한 나라를 다스리던 고죽군 ( 孤竹君 ) 이라는 사람의 아들이었는
데 고죽군이 나라를 숙제에게 물려주려고 하였다 . 숙제가 그것이 예법에 어긋나는 것이라
고 사양하자 , 백이 역시도 격 않았다 . 결국 두 사람은 나라를 떠나 문왕의 명성을 듣고
주 ( 周 ) 나라로 갔으나 , 이미 문왕은 죽고 그의 아들인 무왕이 왕위에 올라 은 ( 殷 ) 나라를 정
벌하려 하였다 . 이에 백이와 숙제는 그 정벌의 적절치 못함을 간하였으나 무왕이 듣지 않
았다 . 그러자 두 사람은 주나라의 녹을 격 것을 부끄럽게 여겨 수양산에 들어가 고사리
만 뜯어먹다가 굶어죽었다는 고사에서 유래한 호칭이다 . 백이와 숙제는 형 이공 ( 夷公 ) 과
아우 제공 ( 齊公 ) 을 가리키는 호칭이다 .
보 기
- 백이와 숙제는 이름이 아니라 형과 아우를 가리키는 호칭이라면 우리도 이름에서 한
글자만 따서 백윤과 숙영이라고 하면 되겠구만 .
378. 백일장 ( 白日場 )
본 뜻
조선조 때 유생들의 학업을 장려하기 위해서 각 지방의 유생들을 모아 시문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3 -
( 詩文 ) 짓는 것을 겨루던 일을 가리키는 백백 그 이름의 유래가 두 가지로 전한다 .
하나는 뜻맞는 사람들끼리 달밤에 모여 친목을 도모하고 시재 ( 詩材 ) 를 견주어보는 망월장
( 望月場 ) 과 대조적인 뜻으로 대낮 ( 白日 ) 에 시재를 겨룬다 하여 생겨난 말이라 한다 . 다른
하나는 유생들을 모아놓고 시재 ( 詩材 ) 를 겨루던 장소 ( 場 ) 를 가리키던 말이라고 한다 .
바뀐 뜻
오늘날은 전문 직업 작가가 아인 골% 학생들이 모여 글짓기 대회를 하
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리는 주부백일장에 많은 주부들이 글 솜씨를 겨루기 위해 모여
들어 단적으로나마 주부들의 글쓰기에 대한 열망을 보여주었다 .
379. 백전백승 ( 百戰百勝 )
본 뜻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 ( 知彼知己 百戰百勝 ) 이라는 말로 널리 알려진
이 말의 원문은 ‘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 가지 전투를 해도 위태롭지 않다 ( 知彼知己 百戰
不殆 )’ 이다 . 출전은 < 손자병법 ( 孫子兵法 )> 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백전백승이 백 번 싸워서 백 번 이긴다는 뜻으로 잘못 알려져 있
다 . 그러나 병법에서 얘기하는 백전 ( 百戰 ) 은 백 번을 싸운다는 뜻이 아니라 백 가지 전투
를 가리키는 말이다 . 지구전 ( 持久戰 ) 이건 육박전 ( 肉薄戰 ) 이건 야전 ( 夜戰 ) 이건 어떠한 종류
의 전쟁을 치른다 해도 이길 수 있다는 말이다 .
보 기
- 똑 같은 사람하고 백 번 싸워서 이기는 백전백승이 무슨 의미가 있어요 ?
- 백전백승은 백 번 싸워서 이긴다는 말이 아니라 백 가지로 방법을 달리해 싸워도 이
긴다는 말이니라 .
380. 백정 ( 白丁 )
본 뜻
백정 ( 白丁 ) 은 본래 어떤 지위나 계급도 없는 평민을 가리키던 말이었다 . 조선
시대 초기에 천민 ( 赤葛 ) 계급을 높여 불러 불평을 없애는 한편 쉽게 부려먹기 위해 병정
( 兵丁 ) 에 편입시키면서 관에서 내린 호 ( 號 ) 였다 . 다른 말로는 백장 , 백신 도한 ( 屠漢 ) 이라
불리기도 했다 .
바뀐 뜻
세월이 흐르면서 천민 중에서도 도살을 주업으로 하는 사람들이나 버들가지로
고리짝 따위를 엮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로 변했으며 신분상으로는 가장 천대를 받았다 .
오늘날에는 전적으로 소 , 돼지 등의 가축을 도살하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로만 쓰인다 .
보 기
- 옛날에는 고리 백정 , 소 백정 등 백정에도 여러 부류가 있었지 .
- 사람살이에 꼭 필요한 골 누군가는 해야 할 골 건 누구나 인정하면서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4 -
왜 그렇게 백정들을 천대했는지 모르겠어요 ?
381. 버버리 코트
본 뜻
흔히 봄 , 가을의 쌀쌀한 날씨에 입는 두껍지 않은 코트를 버버리 코트라 하는
데 , 영국의 유명한 비옷 제조 회사인 버버리 (Burbery) 사에서 만든 코트를 가리키던 말이
다 . 유난히 비가 많이 오고 안개가 끼는 날씨가 잦은 영국에서는 버버리 회사에서 나온
비옷 같은 것이 거의 필수품이다시피 했다 . 이렇게 그 회사상품이 유명해지다 보니 고유
명사였던 버버리 코트 자체가 봄 , 가을의 쌀쌀한 날씨나 비가 올 때 입는 코트류 전체를
가리키는 보통명사로 쓰이게 되었다 .
바뀐 뜻
봄 , 가을철 쌀쌀한 날씨나 비가 올 때 입는 얇고 간편한 코트를 가리키는 말
이다 . 우리 나라에서는 널리 ‘ 바바리 코트 ’ 로 부르고 있다 .
보 기
- 올 가을에는 버버리 코트를 하나 장만해야겠어 .
-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올 때나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갈 때는 버버리 코트가 제 격이
지 .
382. 번 ( 番 ) 갈아
본 뜻
조선시대에 관가 등을 지키던 골' ‘ 번 ( 番 ) 선다 ’ 고 했는데 , 지금의 숙직이나 일
직과 비슷한 제도였다 .
바뀐 뜻
골% 사람이 차례를 따라 돌려가며 들고 나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영이와 순이가 번갈아 가면서 마당쓸기를 했다며 ?
- 줄곧 서서 하는 백 하지 말고 , 앉아서 하는 골O 번갈아 가면서 해야 건강에 무
리가 없지 .
383. 법랑 ( 琺瑯 )
본 뜻
광물을 원료로 만든 유리질의 유약으로서 금속 그릇이나 사기 그릇 등의 표면
에 발라 구우면 밝은 윤기가 나며 녹이 슬지 않는다 . 영어로는 에나멜 (enamel) 이라 한다 .
바뀐 뜻
원래는 에나멜이라는 특수 유약을 가리키던 말이 법랑을 발라 구운 그릇을 통
칭하는 말로 바뀌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얘야 , 이게 무슨 냄새냐 ? 혹시 가스 레인지 위에 올려놓은 법랑 냄비가 타는 거 아니
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5 -
384. 벽창호
본 뜻
평안북도 벽동 , 창성 지방에서 나는 크고 억센 소인 벽창우 ( 碧昌牛 ) 에서 온 말
이다 .
바뀐 뜻
벽창우처럼 고집이 세고 성질이 무뚝뚝한 사람을 비유하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 벽창호인 거 이제 알았어 ? 그 사람이 한 번 안 된다고 했으면 안 되는 거야 .
- 김서방은 벽창호 기질이 강해서 사업에는 적당치 않은 것 같아 . 성질만 조금 누그러
뜨리면 좋을텐데 말이야 .
385. 변 ( 邊 ) 죽을 울리다
본 뜻
변죽이란 그릇이나 물건의 가장자리를 말한다 . 그러므로 변죽을 울린다는 말
은 그릇의 한복판을 치지 않고 가장자리를 쳐서 복판을 울리게 하는 것이다 .
바뀐 뜻
바로 본론을 말하지 않고 빙 둘러 말함으로써 간접적으로 알아차리게 하는 것
을 말한다 . 바꿔 쓸 수 있는 말로 ‘ 변죽을 치다 ’ 가 있다 .
보 기
- 그만큼 변죽을 울렸으면 알아들어야지 , 꼭 꼬집어 말해야 아냐 ?
- 김 선생이 옆에서 히죽히죽 웃으며 변죽을 울리는데도 그는 도통 알아듣는 기색이
아니었다 .
386. 별수 ( 別數 ) 없다
본 뜻
별수 ( 別數 ) 는 특별히 좋은 운수를 말하는 것으로서 , 특별히 좋은 운수가 있지
않다는 것은 그냥 지금 상황에서 해결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
바뀐 뜻
‘ 달리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 ’, ‘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뾰족한 수가 없다 ’, ‘ 손
쓸 도리가 없어 되어가는 대로 내맡기는 수밖에 없다 ’ 는 뜻이다 .
보 기
- 쌀 시장을 개방하지 않으려고 온갖 방법을 다 써 봤지만 별수없이 쌀을 수입하기로
결정하고 말았다 .
387. 보라
본 뜻
담홍색을 나타내는 보라색은 그 어원이 몽골어에 닿아 있다 . 몽골의 지배를
轉禮 고려 시대에는 여러 가지 몽골의 풍습이 성행했는데 그 중의 하나가 매를 길들여서
사냥을 하는 ￿pW다 . 이때 사냥을 잘 하는 새로 알려진 ￿ 여러 종이 있었는데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6 -
그 중에 널리 알려진 것이 송골매라 불리는 해동청과 보라매였다 . 보라매는 앞가슴에 난
털이 담홍색이라 붙여진 이름으로서 몽골어 보로 (boro) 에서 온 말이다 .
바뀐 뜻
앞가슴에 보라색의 털이 나 있는 ￿S 탕F ‘ 보라매 ’ 라는 이름에서 따 온
‘ 보라 ’ 가 색깔을 가리키는 말로 전이 ( 轉移 ) 되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이제까지 보라매가 참으로 예쁜 우리말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몽골에서 들어온 말이
라고 하니까 씁쓸하네요 .
388. 보람
본 뜻
보람은 원래 눈에 띄게 드러나는 표적이나 다른 물건과 구별하기 위해서 해두
는 표식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옛날에는 단순히 눈에 보이는 표적을 가리키던 말이 세월이 흐르면서 어떤 일
의 결과가 눈에 띄게 두드러져 마음이 흡족한 상태를 가리키는 추상어로 전이되었다 .
보 기
- 아무리 호구지책 ( 糊口之策 ) 을 위한 직업일지라도 자기가 하는 일에 보람을 느낄 수
없다면 다시 생각해봐야 하지 않겠어요 ?
389. 보루 ( 堡壘 )
본 뜻
적군을 막거나 공격하기 위해 흙이나 돌로 튼튼하게 쌓아놓은 진지를 가리키
는 군사 용어다 .
바뀐 뜻
본뜻에서 유추해서 나온 것으로 가장 튼튼한 발판을 탕F 말로 쓰인다 .
보 기
- 젊고 씩씩한 60 만 국군이야말로 우리 나라 국토 방위의 보루다 .
- 금권타락이나 흑색 선전이 없는 공명정대한 선거야말로 민주주의의 보루다 .
390. 보리 ( 菩提 )
본 뜻
불교 최상의 이상인 깨달음의 지혜 또는 지혜를 얻기 위한 수도 과정을 뜻하
는 보리 ( 菩提 ) 의 본래 발음은 ‘ 보제 ’ 다 . 이것은 산스크리트어 ‘ 보디 (Bodhi)' 의 한자 음역이
다 .
바뀐 뜻
‘ 보리 ’ 는 불교의 이상인 깨달음의 지혜를 가리키는 말이다 . 한자로는 ‘ 보제 ( 菩
提 )’ 라고 쓰고 , ‘ 보리 ’ 로 읽는다 . ‘ 보제 ’ 라고 하면 여성의 성기를 가리키는 우리말과 발음이
비슷하여 수도하는 데 공연한 연상 작용을 일으켜 방해가 되므로 ‘ 보리 ’ 라고 고쳐서 발음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7 -
하게 되었다 . 보리심 ( 菩提心 ), 보리문 ( 菩提門 ), 보리수 ( 菩提樹 ) 등이 그 예이다 .
보 기
- 위로는 깨달음을 구하는 상구보리 ( 上求菩提 ) 와 아래로는 중생을 교화하는 하화중생
( 下化衆生 ) 이 수도자의 소명이라고 하지만 , 생활 속에서 깨달음과 보람을 구하는 우리들
의 목표가 되어도 괜찮지 않을까 .
391. 보모 ( 保姆 )
본 뜻
옛날 궁중에서 왕세자를 가르치고 보육하던 궁녀를 보모 ( 保姆 ) 라고 했다 . ‘ 보
( 保 )’ 라는 글자는 원래 사람 인 ( 人 ) 과 어리석을 매 ( 呆 ) 가 합쳐진 글자인데 , 사람이 어린 아
기를 포대기로 둘러 등에 업고 있는 모양을 나타낸 것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유치원 교사나 아동복지시설 종사자를 일컫는 말로 쓴다 .
보 기
- 장애자 복지시설의 보모는 사명감과 희생정신 없이는 할 수 없는 골脚 .
- 우리 둘째는 유아교육을 전공하고 지금은 유치원 보모로 일하고 있답니다 .
392. 보살 ( 菩薩 )
본 뜻
보살 ( 菩薩 ) 은 산스크리트어 ‘Bodhisattva' 를 음역한 보리살타 ( 菩提薩陀 ) 의 준말
이다 . 이 말은 ‘ 깨달음을 추구하는 이 ’, ‘ 깨달음에 이른 것이 확정된 이 ’ 라는 뜻이다 . 불교
에서는 부처인 고타마 싯달타가 깨달음을 얻기 전의 상태 또는 내세나 현세에서 부처가
되도록 확정되어 있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서 , 다른 이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하여 자
신의 목표인 열반을 연기하겠다는 서원 ( 誓願 ) 을 한 성인이다 .
바뀐 뜻
세월이 흐르면서 ‘ 보살 ’ 이 위대한 학자나 스승의 경칭으로 사용되다가 오늘날
은 여성 재가 불자의 경칭으로 사용되고 있다 .
보 기
- 기독교에서 여자 신도들을 ‘ 자 쩍 ’ 이라고 부르는 것처럼 불교에서는 ‘ 보살님 ’ 이라고
부르던데요 .
393. 보이콧 (boycott)
본 뜻
불大(' 뜻하는 이 말은 아먹U 지주 대리인인 보이콧 (Boycott) 이란
사람의 이름에서 나온 말이다 . 보이콧이란 사람이 상당한 악덕 대리인이었기 때문에 농민
들의 배척을 轉참' 뿐 아니라 동업자들도 그와는 거래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 이로부터
어떤 물건이나 단체에 대해 조직적으로 거래를 끊는 것을 ‘ 보이콧한다 ’ 는 말로 나타내게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8 -
되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불매운동이라는 본래의 뜻보다는 어떤 세력자나 국가에 제재나 보
복을 가하기 위해 공동으로 배척하는 일을 뜻하는 말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한국 중공업 노동자들은 정부에서 파견한 중재자들을 보이콧했다 .
- 한국은 미국의 수퍼 301 조를 여봐란 듯이 보이콧했다 .
394. 보조개
본 뜻
보조개는 ‘ 볼 ’ 과 ‘ 조개 ’ 가 합쳐서 이루어진 말이다 . 웃을 때 볼이 조개처럼 움
푹 들어간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 보조개를 ‘ 볼우물 ’ 이라고도 하는데 그것 역시 볼이 우물
처럼 패어 들어갔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웃을 때에 양쪽 볼이 오목하게 들어가는 자국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이웃집 희연이가 웃을 때 보조개가 들어가는 것이 부러웠던지 우리 집 막둥이가 글
세 자기도 보조개를 만들어달라지 뭐예요 .
395. 보필 ( 輔弼 )
본 뜻
보필 ( 輔弼 ) 은 본래 관리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임금을 모시는 신하가 어디에
서 있느냐에 따라서 부르는 이름이 따로 있었다 . 앞에서 모시는 신하를 의 ( 疑 ), 뒤에서 모
시는 신하를 승 ( 丞 ), 왼쪽의 신하를 보 ( 輔 ), 오른쪽의 신하를 필 ( 弼 ) 이라고 했다 . 그 중에
서도 좌우 양옆에서 모시는 신하의 역할 가장 중하게 여긴 데서 보필이란 말이 나왔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자신의 윗사람을 잘 돕는다는 뜻으로 쓰고 있다 . 비슷한 말에는
보좌 ( 輔佐 ) 가 있다 . 우리말 ‘ 도와 드림 ’ 과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옥이야 , 여행하는 동안 연로하신 김 선생님을 잘 보필하도록 하거라 .
- 우리 회장님을 보필하는 데는 김 실장을 따라갈 사람이 없지 . 가히 입안의 혀처럼 ,
때로는 양쪽 날개처럼 처신하잖아 .
396. 보헤미안
본 뜻
보헤미아는 본래 체코의 서부지방을 탕F 지명으로서 , 말뜻 그대로 보자면
보헤미아 지방 사람이라는 뜻이다 . 이 지방 사람들은 2/4 박자의 경쾌한 춤을 즐겼는데 , 이
것 저곳을 떠돌아다니며 춤과 노래를 즐기는 집시들을 보헤미아 지방 출신으로 알았던
프랑스 사람들이 그들에게 붙인 호칭이다 . 그러나 정작 보헤미아 사람들은 집시처럼 떠돌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49 -
아다니지 않는다 .
바뀐 뜻
사회의 관습이나 규율 등을 무시하며 , 방랑적이고 자유분방한 생활을 하는 사
람을 일컫는 말이다 . 주로 예술가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형이다 .
보 기
- 형님 , 처자식 부양할 생각은 하지 않고 언제까지 보헤미안처럼 지내실 겁니까 ?
397. 복마전 ( 伏魔殿 )
본 뜻
원래는 마귀가 숨어 잇는 집이나 굴 따위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사회 용어로 널리 쓰이고 있는데 비밀리에 나쁜 일이나 음모를 꾸
미는 곳 또는 그런 무리들이 모여 있는 악의 근원지를 탕F 말이다 .
보 기
- 공무원 사회에 사정 바람이 불 때 알고 봤더니 다른 데도 아닌 국세청이 바로 탈세
의 복마전이었더구만 .
- 국회가 정경유착의 복마전으로 전락하지 않으려면 의원들 각자의 깨어 있는 의식이
필요하다 .
398. 복불복 ( 福不福 )
본 뜻
자신에게 돌아오는 복이 좋거나 좋지 않은 정도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잘못 쓰고 있는 말이다 . 흔히 어떤 일
의 성사 여부가 불투명할 때 ‘ 복골복이니 결과를 기다려 봐 ’, 혹은 ‘ 볶을복이니까 되면 좋
고 안 되면 안 되는 거지 뭐 ’ 하는 식으로 널리 사용하고 있다 . 그러나 복골복이나 볶을
복은 모두 ‘ 복불복 ’ 의 발음이 와전된 형태다 .
보 기
- 이번 추첨은 완전히 복불복이야 . 그러니까 조바심 내지 말고 느긋하게 앉아서 기다
려 .
- 미인대회도 가만히 보니까 완전히 복불복이더구만 . 다들 비슷비슷하게 생겼으니 누굴
뽑아도 상관없잖아 . 그러니 떨어진 사람만 억울하지 않겠어 ?
399. 본데없다
본 뜻
‘ 본 데 ’ 는 ‘ 보아서 배운 예의범절이나 지식 ’ 을 가리키는 말로서 본데없다는 말
은 보아서 배운 바가 없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어른들이나 주위로부터 보고 들어 배운 예절이 없다는 뜻으로 버릇없이 굴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0 -
나 건방을 떨 때 쓰는 말이다 .
보 기
- 어디 어른 앞에서 본데없이 구는냐 ?
- 그 사람 , 배울 만큼 배운 사람이 왜 그리 본데없이 구는가 모르겠네 .
400. 본사사령 ( 本社辭令 )
본 뜻
사령 ( 辭令 ) 이란 말은 본래는 관직 임면 ( 官職任免 ) 발령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
것은 정 1 품 , 종 1 품 등으로 관직의 품계가 적혀 있는 관직 발령장이다 .
바뀐 뜻
오늘날은 이 말이 관가에서 쓰이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개인 회사에서 더 널
리 쓰이고 있다 . 심지어 언론사에서도 신문에 ‘ 본사사령 ’ 이라는 임원 발령 공고를 내는 형
편이다 . 그러나 ‘ 사령 ’ 은 본디 관직발령장이므로 굳이 쓰자면 공무원이나 관가에서나 통용
될 말이다 .
보 기
- 신문에서도 이제 본사사령이라는 어려운 말을 쓰기보다 임원 발령 등 명확하고 쉬운
말을 써야 하지 않을까요 ?
401. 볼멘소리
본 뜻
볼이 메어질 정도로 부어서 하는 소리를 가리킨다 .
바뀐 뜻
화가 나서 퉁명스럽게 하는 말투나 불평하는 말투를 나타내는 말이다 .
보 기
- 심부름 좀 갔다오라는 말에 옥이는 볼멘소리로 “ 왜 내가 가야 해 ?” 하고 말했다 .
- 너만 화 나는 거 아니니까 볼멘소리 좀 그만 해라 .
402. 볼 장 다 보다
본 뜻
필요한 물건을 사기 위해 봐야 할 장을 다 둘러보았다는 뜻이다 . 즉 자기가
이루고 싶은 일 , 하고자 하는 일을 다 했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손쓸 수 없을 만큼 골 글러버렸다는 뜻의 반어적 의미를
가진 말로 쓰인다 .
보 기
- 비가 온다면 야외 파티는 볼 장 다 보는 거지 뭐 .
- 그 사람이 먼저 와서 계약했다면 그 골 이미 볼 장 다 본 거구만 . 더 이상 미련을
가지지 말게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1 -
403. 봉건적 ( 封建的 )
본 뜻
봉건 제도란 중국 주 ( 周 ) 나라 때 실시된 제도인데 천자 ( 天子 ) 가 제후들에게 땅
을 나누어주어 통치하게 하는 제도이다 . 유럽에서는 영주가 가신 ( 家臣 ) 들에게 땅을 나누
어주는 대신 그들에게 군역의 의무를 지우는 것으로 주종 ( 主從 ) 관계를 이루는 제도를 말
한다 .
바뀐 뜻
봉건 제도의 특징의 하나는 전제군주 밑에서 철저하게 지켜지는 주종관계를
들 수 있다 . 이처럼 어떤 일의 처리 방법이나 사회나 개인이 가지고 있는 가치관에서 전
제적 , 계급적 , 인습적인 특징이 나타날 때 그를 가리켜 ‘ 봉건적 ( 封建的 )’ 이라 한다 .
보 기
- 꼭 부모님이 정해주는 사람과 선을 봐서 시집을 가야 한다는 발상이야말로 봉건적인
구습이 아니고 뭐겠어요 ?
404. 봉급 ( 俸給 )
본 뜻
골' 계속하는 데 대한 대가로 지급되는 백3 금액을 말한다 . 그러므로 봉
급의 형태는 일 주일마다 지급되는 주급 ( 週給 ) 일 수도 있고 월급 ( 月給 ) 골 수도 있고 , 연봉
( 年俸 ) 일 수도 있다 .
바뀐 뜻
보통 봉급이라는 말은 월급과 같은 말로 쓰이고 있는데 , 월급은 한 달에 한
번 나오는 급여라는 고정된 뜻인데 반해 , 봉급은 모든 종류의 급여를 포함하는 말이므로
적절하게 가려 사용하여야 한다 .
보 기
- 자영업보다 봉급 생활자가 속 편하다고 누가 그래 ? 봉급 생활자는 정기적으로 봉급
을 았 대신에 자신의 정력과 영혼을 통째로 회사에 저당잡히고 있는 거라구 .
405. 봉기 ( 蜂起 ) 하다
본 뜻
본래는 벌떼가 한꺼번에 백% 것을 가리키는 말로서 , 벌집을 잘못 건드리
면 성난 벌들이 한꺼번에 백% 벌집을 건드린 적을 한바탕 공격하는 상황을 표현한 말
이다 .
바뀐 뜻
억눌린 민중이나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들이 어떤 계기를 맞아 자신들의 권익
을 찾기 위해 벌떼처럼 세차게 일어나 나서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갑오년의 농민 봉기는 우리 민중의 역량을 보여준 근세 최대의 역사적 사건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2 -
406. 봉두난발 ( 蓬頭亂髮 )
본 뜻
봉두 ( 蓬頭 ) 는 본래 쑥대머리를 가리키는 말이다 . 웃자란 쑥의 줄기같이 긴 머
리털이 마구 흐트러진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쑥대강이 같이 헙수록하게 마구 흐트러진 머리털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이 도령이 봉두난발에 거지꼴을 하고 들이닥치자 월 기가 막혔다 .
- 요즘은 봉두난발 헤어스타골 유행이라며 ?
407. 봉사 ( 奉事 )
본 뜻
봉사는 조선조 때 지금의 천문대에 해당하는 관상감 ( 觀象監 ), 교도소인 전옥서
( 典獄署 ), 통역관인 사역원 ( 司譯院 ) 등에 딸린 종 8 품의 낮은 벼슬 직책이었다 .
바뀐 뜻
이 직책에 주로 소경들이 기용되었기 때문에 그 후 벼슬의 한 직책이던 이 말
이 장님들을 높여 부르는 말로 전이되어 사용되었다 .
보 기
- 장님 잔치에서 눈을 뜬 심봉사가 어찌 그렇게 심청이를 금방 알아보았을까 ? 목소리
는 알고 있었겠지만 눈을 뜨기 전에는 한 번도 심청이의 모습을 본 일도 없거니와 이미
인당수에 빠져 죽은 심청이가 다시 살아났으리라고 생각하기도 어려운 상황이 아닌가 말
이야 .
408. 봉 ( 鳳 ) 잡다
본 뜻
‘ 봉 ( 鳳 )’ 은 원래 상서로운 새인 봉황의 수컷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봉황을 잡는다는 것은 커다란 횡재를 뜻하는 말과 같다 . 됨됨이가 어수룩하여
속이거나 이용해 먹기 좋은 사람을 잡는 것을 봉황을 잡아 횡재하는 골 비유한 것이다 .
보 기
- 장안동 큰손 할머니가 신문사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 너희 사장님 , 완전히 봉잡았구
나 .
409. 봉창
본 뜻
봉창은 방벽이나 부엌의 벽에 구멍을 내고 종이를 바른 창을 말한다 . 이 창은
단순히 채광이나 환기를 위한 창이기 때문에 주로 방의 아래쪽에 내며 , 여닫을 수가 없
다 . 방에 낸 봉창은 종이를 발라 바람이 직접 들어오지 않지만 , 부엌에 낸 봉창은 환기와
채광의 두 가지 목적 때문에 종이를 바르지 않고 뚫어놓은 채 그대로 둔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3 -
바뀐 뜻
상황이나 자리에 맞지 않게 엉뚱한 딴 소리를 할 때 ‘ 자다가 봉창 두드린다 ’ 는
말을 많이 쓰는데 , 정작 그 속담 속에 나오는 봉창이 어떻게 생긴 것인지 정확하게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 그저 어렴풋이 창문이나 방문을 일컫는 다른 말이겠거니 여기고
있는 이가 많기에 봉창의 정확한 뜻을 알리고자 실었다 .
보 기
- 봉창이 방에서 부엌으로 드나드는 작은 문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더라구요 .
410. 부 ( 分 )
본 뜻
이 말은 우리말의 ‘ 푼 ’ 이나 ‘ 분 ’ 을 百5esi 발음한 것이다 . ‘ 분 ’ 은 온도계의
눈금이나 시간의 단위를 나타내는 경우에 쓰고 , ‘ 푼 ’ 은 어떤 것을 10 으로 나누엇을 때 그
것의 10 분의 1 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바뀐 뜻
온도계를 읽거나 이자를 계산하거나 할 때 쓰는 이 ‘ 부 ’ 라는 말은 우리말 ‘ 분 ’
이나 ‘ 푼 ’ 을 쓰면 좀더 그 뜻이 명확해진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별 생각 없이 습관처럼 일
본식 발음 ‘ 부 ’ 를 쓰고 있다 .
보 기
- “ 사람의 정상 체온이 36 도 5 부 맞지 ?”
- “36 도 5 부가 뭐니 , 36 도 5 분이지 .”
411. 부동표 ( 浮動票 ) / 부동산 ( 不動産 )
본 뜻
부동표 ( 浮動票 ) 는 특정한 입후보자나 정당에 갈 것으로 확정지을 수 없는 , 변
화 가능성이 많은 표를 말한다 . 쉬운 말로 풀어쓰면 ‘ 정한 곳이 없이 떠다니는 표 ’ 라는 뜻
이다 . 반면에 부동산 ( 不動産 ) 은 글자 그대로 토지 , 가옥 ( 家屋 ) 과 같이 움직여서 옮길 수
없는 재산을 말한다 .
바뀐 뜻
우리 생활에서 아주 빈번하게 쓰이는 말인데도 불구하고 소리가 같기 때문에
한자를 알기 전에는 그 뜻을 구분해내기가 어렵다 . 부동표와 부동산은 소리는 같으나 정
반대의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보 기
- 지방자치제 단체장 선거에서는 부동표가 당락 ( 當落 ) 의 방향을 좌우한다는군요 .
412. 부락 ( 部落 )
본 뜻
百5N ‘ 부락 ( 部落 )’ 은 천민들이 모여 사는 마을이나 동네를 탕F 말이다 .
바뀐 뜻
골_&; 百5 우리 나라 사람들이 사는 마을을 부락이라는 이름으로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4 -
낮춰 불렀는데 , 그것이 관청 용어처럼 굳어졌다 . 이후로 ‘ 부락 ’ 이 ‘ 마을 ’, ‘ 동네 ’ 라는 좋은
우리말을 제쳐놓고 널리 쓰이기 시작했으나 그 본래의 쓰임을 안다면 다시 쓸 말이 아니
다 .
보 기
- 아무 생각 없이 이제까지 써오던 대로 장터부락이니 윗내부락이니 하고 쓰는 말들을
이제부터라도 장텃마을 , 윗내마을 등으로 바꿔 써야 한다 .
413. 부랴부랴
본 뜻
‘ 불이야 불이야 ’ 가 줄어서 된 말이다 . 불이 났다고 소리치면서 급하게 내달리
는 모습에서 나온 말로서 의성어가 의태어로 변한 말이다 .
바뀐 뜻
아주 급히 부산하게 서두르는 모양을 가리킨다 .
보 기
- 옥이는 아버지가 서울역에 도착했다는 전화를 격# 부랴부랴 집을 나섰다 .
- 부랴부랴 아버지를 따라나서다 보니 그만 양말을 신을 새도 없었다 .
414. 부럼
본 뜻
음력 정월 대보름에 먹는 밤 , 잣 , 호두를 가리키는 말이다 . 대보름에 견과류를
까서 먹으면 백@ 내내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는 속신이 있다 .
바뀐 뜻
음력 정월 대보름날 까먹는 밤 , 잣 , 땅콩 , 호두 등을 가리키는 말이다 . 자칫
‘ 보름 ’ 으로 잘못 쓰기 쉽다 .
보 기
- 얘야 , 절약도 좋다만 부럼도 안 깨고 어떻게 대보름을 쇠었다고 할 수 있겠니 ?
- 엄마 , 부럼을 깨면 정말로 뾰루지 같은 게 나지 않는 거예요 ?
415. 부르주아 (bourgegois)
본 뜻
프랑스어인 부르주아 (bourgegois) 는 유럽 봉건사회에서 농민층의 분해와 더불
어 생겨난 중소 상공업자 시민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과 같은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자본가 계급에 속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는데 , 자본가는 곧 부 ( 富 ) 와 직결되므로 직접적으로 부자를 탕F 속어로도 쓰
인다 . 흔히들 ‘ 부르조아 ’ 라고 하는데 ‘ 부르주아 ’ 가 맞는 발음이다 .
보 기
- 니가 무슨 부르주아라고 그랜저에 시바스리갈이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5 -
416. 부리나게
본 뜻
‘ 불이 나게 ’ 에서 나온 말이다 . 옛날에는 불을 만들기 위해서 옴폭 패인 돌에
나뭇가지를 세게 돌려 불꽃을 백sj나 , 부싯돌 두 개를 맞부딪치는 방법을 썼다 . 전자
( 前者 ) 의 방법을 쓸 때는 나뭇가지를 돌리는 손바닥에 불이 날 정도로 빠르게 돌려야 겨
우 불꽃이 골W다 . 그러므로 ‘ 불이 나게 ’ 란 ‘ 불이 날 정도로 ’ 급하고 빠르게 몸을 놀리는
것을 뜻한다 .
바뀐 뜻
‘ 급하게 , 서두르듯 빠르게 ’ 의 뜻을 가진 부사다 .
보 기
- 부엌에서 불길이 치솟는 걸 본 나는 부리나케 우물가로 달려갔다 .
- 늦었는 줄 알고 부리나케 뛰어가 보니 하필이면 휴무였다 .
417. 부문 ( 部門 ) / 부분 ( 部分 )
본 뜻
부문 ( 部門 ) 은 갈라놓은 부류나 영역을 말하는 것임에 비해 , 부분 ( 部分 ) 은 전체
를 몇 개로 나눈 것의 하나 하나를 말한다 .
바뀐 뜻
부문과 부분은 제대로 구별해서 쓰기가 어려운 말 중의 하나다 . 부문은 ‘ 영화
연출 부문 ’, ‘ 소설 창작 부분 ’ 등에 쓰는 말이고 , 부분은 ‘ 뇌는 신체에서 가장 예민한 부분
이다 ’ 등에 쓰는 말이다 .
보 기
- 이번 시 창작 부분에서는 재기발랄한 젊은 신인들보다는 삶의 연륜과 두께가 실려
있는 중년 시인들의 시가 훨씬 돋보였습니다 .
418. 부부금실 ( 夫婦琴瑟 )
본 뜻
금실은 본래 거문고와 비파를 뜻하는 금슬 ( 琴瑟 ) 이 원말이다 . 거문고와 비파
소리의 어울림이 아주 좋다는 데서 온 말이다 .
바뀐 뜻
금실은 본래 ‘ 금실지락 ( 琴瑟之樂 )’ 의 준말로서 부부 사이의 다정하고 화목한
즐거움 , 부부간의 애정을 뜻하는 말이다 .
보 기
- 그 두 노인네는 어째 파파노인이 될 때까지 그렇게 부부금실이 좋은지 몰라 .
- 금실 좋기로 말하면야 감히 누가우리 부부를 따를 수 있으리오 .
419. 부아가 난다
본 뜻
부아는 ‘ 폐 ’ 를 가리키는 순우리말이다 . 화가 나면 숨이 가빠지고 그렇게 되면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6 -
가슴이 부풀어오르는 것처럼 보인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마음 속에서 일어나는 화나 분한 마음을 가리킨다 . 흔히 쓰는 ‘ 부애 ’ 는 틀린
말이다 .
보 기
- 너는 올 필요가 없다는 소리에 슬그머니 부아가 나서 한바탕 했다 .
- 당신은 도대체 집에서 뭐 하는 여자냐 ! 하는 남편의 말에 부아가 난 나는 그 동안
쌓였던 불만을 한꺼번에 토해냈다 .
420. 부지깽이
본 뜻
옛날에는 흙으로 만든 아궁이에 짚 , 나무 , 솔잎 등을 넣어 불을 땠다 . 이때 불
꽃이 좀더 잘 백%P 쏘시개감을 헤집는 데 쓰는 막대기를 가리켜 부지깽이라 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연탄 아궁이에서 쓰는 쇠로 만든 연탄집게를 일컫는 말이 되었다 .
그러나 연탄을 가정 연료를 쓰고 있는 집이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오늘날에는 연탄집
게마저도 골동품이 되어가고 있다 .
보 기
- 점례가 아침이슬을 맞고 몰래 들어오자 밤새 한잠도 안 자고 기다리고 있던 아버지
가 부지깽이를 들어 점례의 등짝을 사정없이 내리쳤다 .
- 부뚜막에 퍼 놓은 아침밥을 강아지가 핥고 있는 것을 본 어머니가 부지깽이를 들어
냅다 내리쳤다 .
421. 부질없다
본 뜻
불질을 하지 않았다는 뜻을 가진 이 말에는 두 가지 어원이 있다 . 하나는 대
장간 어원설로서 옛날에는 대장간에서 쇠붙이를 만들 때 쇠를 불에 달구었다 물에 담갔
다하면서 강하고 단단하게 만들었다 . 이렇게 불질을 하지 않은 쇠는 성질이 무르고 금세
휘어지기 때문에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었다는 데서 이 말이 나왔다고 한다 .
또 하나는 불을 피우는 기구인 풍로에 관계된 설이다 . 옛날에 불을 피울 때는 풍로를 돌
려 불질을 해야만 불길이 활활 일어났는데 , 불질을 하지 않으면 불꽃이 백% 커녕
금방 사그러들었다 . 그러므로 풍로에 불질이 없다는 것은 곧 아무런 결과를 볼 수 없다는
말과 같은 의미였다 .
바뀐 뜻
쓸데없고 공연한 행동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부질없는 공상으로 시간을 낭비하느니 그 시간에 차라리 잠을 자는 게 낫겠다 .
- 더 이상 부질없는 짓 그만하고 이제는 제발 마음 좀 잡았으면 좋겠다 응 ? 이 어미
소원 좀 들어주려무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7 -
422. 부처
본 뜻
부처의 본래 발음은 ‘ 붓다 ’ 이다 . ‘ 붓다 (Budha)' 는 산스크리트어로서 ’ 진실하고
어진 사람 ‘ 이란 뜻이다 . 이것이 중국을 거쳐오면서 한자식 표기인 ’ 불타 ( 佛陀 )‘ 가 되었고 ,
우리 나라에 들어와서 불타 , 부텨 , 부처로 변이 ( 變移 ) 되었다 . 불교에서는 누구나 깨달음에
이르는 지혜를 얻기만 하면 ’ 부처 ‘ 가 된다고 한다 . 그러므로 부처란 어떤 특정한 한 사람
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라 ’ 깨달은 사람 ' 을 총칭하는 보통명사이다 .
바뀐 뜻
그러나 오늘날 골 대중들 사이에서 ‘ 부처 ’ 란 말은 불교의 시조인 ‘ 석가모니
세존 ’ 만을 가리키는 좁은 의미의 뜻으로만 쓰이고 있다 .
보 기
- 너 , 나 할 것 없이 누구나 자기 안에 부처를 가지고 있는 것이라면 , 깨달음을 얻어
자기 안의 부처를 보게 되는 날 , 그날이 곧 부처님 오신 날이 아니겠습니까 ?
423. 부합 ( 符合 ) 하다
본 뜻
부 ( 符 ) 는 옛날에 사신 ( 使臣 ) 이 가지고 다니던 신분증 같은 물건으로 부신 ( 符
信 ) 또는 부절 ( 符節 ) 이라 했다 .
부신은 돌이나 대나무 , 옥 따위로 만들어서 둘로 갈라 하나는 조정에 맡기고 하나는 자
신이 가지고 다녔다 . 그러다가 신분을 확인할 골 있을 때면 양쪽이 가지고 있던 것을
꺼내서 맞춰보아 틀림없음을 확인했는데 이렇게 두 물건이 딱 들어맞는 것을 부합 ( 符合 )
이라고 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이 말이 둘 이상의 물건이나 의견이 서로 꼭 들어맞는 것을 가리
키는 말로서 , 말과 행동이 일치한다거나 겉과 속이 골3% 현실과 이상이 일치한다
거나 하는 골' 가리킨다 .
보 기
- ‘ 명실상부 ( 名實相符 )’ 한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우선 의식이 바뀌어야 한다고 하셨는
데 , 명분과 실제가 부합되는 이식이라는 게 도대체 뭡니까 ?
424. 북망산 ( 北邙山 ) 가다
본 뜻
북망산 ( 北邙山 ) 은 중국 하남성 낙양 땅에 있는 산 이름이다 . 후한 ( 後漢 ) 시대
이래 이곳에 무덤이 많았기 때문에 ‘ 북망산 간다 ’ 는 말이 곧 죽는 것을 대신하게 되었다 .
바뀐 뜻
‘ 죽는다 ’ 는 말의 은유적 표현이다 .
보 기
- 어허야 , 디이야 , 북망산천 가자 하니 발걸음이 무겁구나 .
- 저기 김 진사댁 큰어른 북망산을 가셨나 ? 요즘 통 안 보이시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8 -
425. 불가사리
본 뜻
보통 불가사리라 하면 바다에 사는 별 모양으로 생긴 극피동물만을 생각하기
십상이다 . 그러나 골=N 비유로 쓰는 불가사리는 상상의 동물을 가리키는 것이다 .
곰처럼 생긴 몸통에 코끼리의 코 , 무소의 눈 , 범의 다리 . 소의 꼬리를 가졌는데 능히 쇠를
먹으며 요사스러운 기운을 물리치는 상상의 동물이다 .
바뀐 뜻
‘ 불가사리 ’ 는 주로 우악스럽고 억지가 세거나 막무가내인 사람을 가리키는 비
유로 쓰인다 .
보 기
- 그 불가사리 같은 녀석 , 언제나 이 근방에서 얼쩡거리지 않고 사라질까 ?
426. 불구대천 ( 不俱戴天 )
본 뜻
< 예기 ( 禮記 )> 의 곡례편 ( 曲禮篇 ) 에 나오는 말로서 원수갚음의 예를 논하고 있
는 글의 한 대목이다 . 글자 그대로 보자면 하늘을 같이 이고 살 수 없다는 뜻인데 , 이는
본래 아버지의 원수는 결코 이 세상에 살려둘 수 없고 마땅히 죽여야 한다는 뜻으로 쓴
말이다 . 그러나 이 말의 본 뜻은 물리적인 보복에 있는 것이 아니라 부자기간의 예와 효
에 그 초점을 두고 있는 것이다 . 원문은 ‘ 불공대천지수 ( 不共戴天之讎 )’ 이다 .
바뀐 뜻
이 세상에서는 같이 살 수 없을 만큼 큰 원한을 가진 것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불구대천의 원수도 아닌데 뭘 그리 가혹하게 내치십니까 ?
427. 불야성 ( 不夜城 )
본 뜻
옛날 한나라 동래군 불야현에 불야성 ( 不夜城 ) 이란 성이 있었는데 이곳은 밤에
도 해가 지질 않아서 온 성내가 환히 밝았다고 한다 .
바뀐 뜻
등불이나 네온사인 등이 환하게 켜져 있어서 밤중에도 대낮같이 환하고 번화
한 곳을 가리킨다 .
보 기
- 강남 번화가는 밤이 깊으면 깊을수록 더 휘황찬란한 불야성을 이루는데 , 그 중에서도
오렌지족들이 노닌다는 로데오 거리가 가장 유명하지 .
- 라스베가스는 그야말로 사막에 홀연히 나타난 불야성이라는데 , 미국 가는 길 있으면
한 번 가봐야겠어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59 -
428. 불우 ( 不遇 )
본 뜻
불우 ( 不遇 ) 는 글자 그대로 때를 만나지 못했다는 뜻이다 . 재주는 충분한데 기
회를 얻지 못하거나 때를 만나지 못해 제 실력을 인정받지 못한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때를 만나지 못해 실력을 인정받지 못했다는 뜻보다는 가정이 안정되어 있지
못하고 경제적으로 궁핍한 상태를 가리키는 말로 와전되어 쓰이고 있다 . 흔히 ‘ 불우 이
웃 ’, ‘ 불우한 스타 ’ 등에 널리 쓰이는 이 말은 와전된 뜻을 본뜻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
가 많은 대표적인 말이다 .
보 기
- 그는 뛰어난 연기력을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삼류 영화에만 기용되는 불우한 배우였
다 .
- 그가 죽은 후 50 년이 지나서야 그의 작품에 대한 새로운 평가가 이루어지고 있으니
그야말로 불우한 작가라 할 수 있다 .
429. 불티나다
본 뜻
불이 활활 타오르는 가운데 불티가 탁탁거리며 사방으로 튀는 것을 나타내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물건은 내놓기가 무섭게 금방 팔리거나 없어지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그 물건은 내놓자마자 불티나게 팔릴거니까 아침 먹# 나오도록 하지 .
- 어머니가 만드신 손만두는 가게에 내놓자마자 불티나게 팔려 나갔다 .
430. 불한당 ( 不汗黨 )
본 뜻
옛날에 무리를 지어 돌아다니며 강도를 번e禮 강도떼나 화적떼를 탕F 말
이었다 . 명화 도둑 , 명화적 ( 明火賊 ), 한당 ( 汗黨 ), 화적 ( 火賊 ) 이라고도 불렀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떼를 지어 다니며 행패를 부리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로 쓰고 있
다 . 또는 파렴치한 행동으로 남의 재물을 마구 빼앗는 무리들을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아니 , 길가는 여학생을 불러 세워서 희롱을 하다니 ! 저런 불한당들이 있나 !
- 이놈들아 ! 너희들은 애미 애비도 없냐 , 이놈들아 . 이 불한당 같은 놈들아 .
431. 불현듯이
본 뜻
불을 켠 듯이 갑자기 환해짐을 이르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0 -
바뀐 뜻
‘ 갑자기 치밀어 걷잡을 수 없게 ’, ‘ 느닷없이 ’ 어떤 생각이 백% 것을 가리
키는 말이다 .
보 기
- 길을 가는데 불현듯이 시집간 그녀 생각이 난 나는 근처에 있는 공중전화로 뛰어갔
다 .
- 내일 추석을 앞두고 송편을 빚다 보니 불현듯이 고향에 계신 어머니 생각이 났다 .
432. 불호령
본 뜻
불호령은 볼멘 소리로 하는 호령이라는 ‘ 볼호령 ’ 에서 나온 말이다 . 대개는 마
음에 차지 않고 불만스러운 점이 많을 때 볼이 메게 되는데 이렇게 볼멘 소리로 하는 호
령은 무섭고 사나울 수밖에 없다 .
볼호령이 이처럼 불같이 사납고 무섭다고 하여 불호령이란 말로 널리 쓰이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사전에는 볼호령은 볼멘 소리로 하는 꾸지람 , 불호령은 불같이 갑작스럽고 무
서운 호령이라는 뜻으로 나누어 놓았으나 둘 다 비슷한 뜻을 가진 유사어라고 보면 좋을
것이다 .
보 기
- 해 놓으라는 제 날짜를 지키지 못했으니 오늘 아침에 틀림없이 불호령이 떨어질 것
이야 .
- 외출에서 돌아오신 아버지가 거실에 널린 술병들을 보고 불호령을 내리셨다 .
433. 붉으락푸르락 ( 울그락붉으락 )
본 뜻
얼굴 빛이 달라지는 것을 표현할 때 흔히 ‘ 울그락붉으락 ’ 이라고 하는데 , 이는
여러 가지 빛깔이 어수선허게 뒤섞여 잇는 모양을 나타내는 ‘ 울긋불긋하다 ’ 에서 유추하여
쓴 말인 듯하다 . 그러나 얼굴빛을 나타낼 때는 ‘ 울그락붉으락 ’ 이라 하지 않고 , ‘ 붉으락푸르
락 ’ 이라는 표현을 쓴다 .
바뀐 뜻
몹시 흥분하거나 화가 나서 얼굴빛이 붉게 , 혹은 푸르게 변하는 모양을 가리
키는 말은 ‘ 울그락붉으락 ’ 이 아니라 ‘ 붉으락푸르락 ’ 이 맞는 말이다 .
보 기
- 맞선 장소에서 한 시간을 넘게 기다린 김용길 씨의 얼굴이 드디어 붉으락푸르락해지
기 시작했다 .
434. 참i#蛋 (bromide)
본 뜻
참i#蛋 (bromide) 는 俳L!' 사용해서 만든 사진 인화지 혹은 그 인화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1 -
지로 현상해서 색이 변하지 않는 사진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참i# 기법으로 만든 청소년들의 우상인 영화배우나 운동선수 등의 대형
사진을 탕F 말이다 .
보 기
- 스타 여름호 별책 부록이 내가 좋아하는 박찬호 대형 브로마이드라며 ?
- 친구 방에 가면 각종 영화배우들 참i# 사방 벽을 가득 채우고 있다 .
435. 블라인드 (blind)
본 뜻
블라인드 (blind) 는 본래 장님 , 눈가리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우리 나라에서는 창에 달아 볕을 가리는 물건을 가리키는 뜻으로만 쓴다 .
보 기
- 저기 파란 블라인드 쳐진 커피숍 분위기 있겠다 . 얘 .
436. 비명횡사 ( 非命橫死 )
본 뜻
‘ 비명 ( 非命 )’ 은 제 수명대로 살지 못하는 목숨을 뜻하는 말이다 . 외마디 소리를
뜻하는 비명 ( 悲鳴 ) 하고는 다른 말이다 . 그러므로 비명횡사 ( 非命橫死 ) 라 하면 제 목숨대로
다 살지 못하고 뜻밖의 사고로 죽는 것을 탕F 말이다 .
바뀐 뜻
이 말을 비명을 지르며 갑작스럽게 죽어갔다는 뜻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
다 .
보 기
- 세계 환경 연합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집을 나선 그는 갑작스러운 가스 폭발 사고로
비명횡사하고 말았다 .
437. 비위 ( 脾胃 ) 맞추다
본 뜻
소화액을 분비하는 비장 ( 脾臟 ) 과 음식물을 소화시키는 위장 ( 胃臟 ) 을 합쳐서 비
위 ( 脾胃 ) 라고 한다 . 비위를 맞춘다는 것은 곧 속에서 어떤 음식을 무리 없이 큰 수
있는 조건을 갖추는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어떤 일이나 상황을 남의 마음에 들게 해주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유별난 그 사람 비위를 누가 맞출 수 있을까 ?
- 회장 비위를 맞추다 보니까 어느 순간에 내 비위가 뒤틀리기 시작하는데 그땐 정말
못 참겠더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2 -
438. 비지땀
본 뜻
콩을 갈아 헝겊에 싸서 짤 때 나오는 콩물처럼 많이 흘리는 땀을 가리키는 말
이다 .
바뀐 뜻
힘든 일을 할 때 쏟아지는 땀을 말한다 .
보 기
- 저 끼 흘리는 비지땀을 보고 느끼는 바가 없니 ?
- 그렇게 비지땀을 흘리고 공부를 하니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 .
439. 비키니
본 뜻
아래 , 위가 떨어진 여자 수영복을 가리키는 이 말은 본래 태평양 위에 떠 있
는 작은 섬의 이름에서 나왔다 .
비키니 수영복은 프랑스의 한 디자이너가 1946 년 7 월 파리에서 열린 패션쇼에서 발표한
옷이다 . 이 패션쇼가 있기 4 골 전에 미국이 태평양상에 떠 있는 비키니 섬에서 원자폭탄
실험을 했는데 , 디자이너는 이 수영복이야말로 패션의 원자폭탄과 같은 것이 될 것이라는
생각에서 그 옷에 ‘ 비키니 ’ 라는 이름을 붙였다 .
이 최초의 비키니 수영복은 신문지를 도안해서 프린트한 무늬의 면 수영복이었는데 당
시에 선풍적인 화제를 불러 일으켰다 .
바뀐 뜻
위 , 아래가 떨어진 투피스 모양의 여자 수영복을 가리킨다 .
보 기
- 1970 년대까지만 해도 비키니 차림으로 해수욕장에 가면 피서객들의 시선이 쏠렸다 .
440. 비후까스
본 뜻
영어 ‘ 비프 커틀릿 (beef cutlet)' 에서 온 말인데 이 말이 百5' 거쳐 우리 나
라에 들어오면서 발음이 변한 것이다 . 커틀릿을 발음하지 못하는 百5 그것을 ‘ 까
스레쓰 ’ 라고 했고 그 후 ‘ 비프 커플릿 ’ 이 ‘ 비후 가스레쓰 ’ 가 되었고 이것이 줄어서 ‘ 비후까
스 ’ 가 된 것이다 . 그러나 우리가 ‘ 비프 커플렛 ’ 을 발음할 수 있는 이상 ‘ 비프 커플렛 ’ 으로
불러야 한다 .
바뀐 뜻
쇠고기에 빵가루를 묻혀 기름에 튀긴 서양 요리인데 우리 나라 사람들이 가장
대중적으로 즐겨 먹는 양식 중의 하나이다 .
보 기
- 비후까스를 드시겠어요 , 생선까스를 드시겠어요 ?
- 비후까스 , 생선까스라는 말은 부탄까스 , 프로판까스 같은 유독성 가스를 연상시켜시
켜서 음식 이름으로는 영 안 좋은 것 같아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3 -
441. 빈대떡
본 뜻
빈대떡의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다 . 가장 널리 통용되는 설로는
최세진이 쓴 < 박통사언해 ( 朴通事諺解 )> 에 ‘ 병저 ’ 의 중국식 발음인 ‘ 빙져 ’ 에서 빈대떡이 나
왔다는 것을 들 수 있다 . 그 다음은 옛날 녹두가 귀한 시절에 손님 대접을 위해서 특별히
만들어 내놨던 손님 접대용 음식이란 뜻의 ‘ 빈대 ( 賓待 ) 떡 ’ 에서 유래를 찾기도 한다 . 끝으
로 흉년이 들었을 때나 곤궁한 사람들이 거리에 넘칠 때 서울의 부자들이 큼지막하고 둥
글넙적한 떡을 만들어 빈자 ( 貧者 ) 들에게 나누어주었다는 데서 유래를 찾기도 한다 . 이밖
에도 빈대처럼 납작하게 만들어 빈대떡이란 이름이 붙었다는 설이 있지만 아무려면 먹는
것에 빈대의 이름을 붙였을까를 생각해 보면 , 그것은 말하기 좋아하는 후대 사람들이 지
어낸 이야기라고 볼 수밖에 없을 것이다 .
바뀐 뜻
녹두를 물에 불려 껍질을 벗긴 뒤에 맷돌이나 믹서로 갈아 번철이나 후라이팬
에 둥글넙적하게 부쳐 만든 음식을 가리킨다 . 요즘은 순수한 녹두만으로 만들지 않고 나
물과 고기 등을 섞어 만들기도 한다 .
보 기
- 돈 없으면 집에 가서 빈대떡이나 부쳐먹으라는 노래 있잖아 , 그 노래 만든 사람은 녹
두가 술값보다 더 비싼지 모르는 모양이야 .
- 비오는 날엔 그저 아랫목에 배 깔고 누워 빈대떡이나 부쳐먹는 게 제격이야 .
442. 빠꾸
본 뜻
빠꾸는 영어의 ‘ 백 (back)' 에서 나온 말인데 , 차號 따위가 뒤로 움직여 가는 일
을 말한다 .
바뀐 뜻
오늘날은 차號 뒤로 움직이는 것은 ‘ 빠꾸 ’ 라는 말 대신에 원어인 ‘ 백 ’ 을 널리
쓰고 있다 . 대신에 ‘ 빠꾸 ’ 라는 말이 ‘ 퇴짜를 놓는다 ’ 는 뜻의 속어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나 , 선보러 나갔다가 바지 입고 나왔다고 빠꾸 맞은 거 있지 .
443. 빨치산
본 뜻
비정규 유격대를 가리키는 러시아어 ‘partizan' 에서 온 말이다 . 넓게는 어떤 정
당이나 단체의 열렬한 지지자를 가리키는 말로도 쓰인다 .
바뀐 뜻
우리 나라에서 이 빨치산이란 용어는 상당 기간 금기시되어 쓰인 용어였다 .
광복 이후 남북 대치의 특수 상황에서 빨치산이란 용어는 공산주의 이념을 추종하며 주
로 산악지대를 근거로 전투 활동을 벌이는 민간인으로 조직된 비정규 유격대원을 가리키
는 말로 한정되어 쓰였다 .
이 때문에 빨치산은 폭력 공산주의자를 가리키는 제한적인 언어 의미를 갖게 되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4 -
보 기
- 빨치산을 다룬 영화로는 남부군이 단연 앞선다고 볼 수 있지 .
- 빨치산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으로는 ‘ 지리산 , 태백산맥 , 남부군 ’ 등을 들 수 있을 것
이다 .
444. 빵꾸
본 뜻
빵꾸는 영어 ‘ 펑쳐 (puncture)’ 의 百5e 발음이다 . ‘puncture’ 는 날카로운 것으
로 뚫은 작은 구멍을 가리키는 말인데 , 보통 자동차 타이어가 터진 상태를 가리킨다 .
바뀐 뜻
보통은 자전거나 자동차의 타이어에 구멍이 나서 터진 것을 가리키는데 상황
에 따라 여러 가지 뜻으로 쓰인다 .
옷이나 양말에 구멍이 뚫린 것이나 , 하고자 하는 골 도중에 무산되는 골 또는 처녀가
순결을 잃는 골 등을 가리키는 비유적 표현으로도 널리 쓰인다 .
보 기
- 이번 달에 보너스가 나오지 않으면 가계에 빵꾸가 나는데 , 이 일을 어쩐다 .
445. 빼도 박도 못한다
본 뜻
남녀가 교접할 때 남자의 성기가 여자의 질 속으로 넣지도 빼지도 못할 난처
하고 어려운 상태를 이르는 말이다 . 속된 말 중에는 이렇게 성 ( 性 ) 에 관계된 표현이 많으
니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
바뀐 뜻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진퇴양난에 부닥쳤을 때 쓰는 속된 표현이다 . ‘ 진퇴
양난이다 ’, ‘ 이러지도 저리지도 못한다 ’, ‘ 옴쭉달싹을 못하게 됐다 ’ 등으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자기가 한 말에 자기가 걸렸으니 이젠 꼼짝없이 빼도 박도 못하게 생겼네 .
- 작년에 지방 근무지에서 사귀던 여자가 올라와 결혼하자고 하는 통에 김 대리가 지
금 빼도 박도 못하고 있데요 .
446. 삐까삐까
본 뜻
윤이 나서 반짝이는 모양을 가리키는 百5다 . 계속 번쩍번쩍 빛나는 모양을
가리키기도 한다 .
바뀐 뜻
일상 생활에서 이 말은 두 가지 뜻으로 쓰이고 있다 . 하나는 본래의 뜻 그대
로 사물의 외양이나 차림새가 반짝반짝 禮O
빛난다는 뜻으로 ‘ 삐까번쩍 ’ 으로 쓰고 있
는 경우다 . 다른 하나는 잘못 쓰고 있는 경우인데 , ‘ 삐까삐까 ’ 라는 말에서 우리말 ‘ 비슷비
슷 ’ 을 연상하여 ‘ 비슷비슷하다 ’ 는 뜻으로 쓰고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5 -
보 기
- 어제 잔치에 김 선생님 사모님 봤어 ? 삐까뻔쩍하게 차리고 왔는데 몰라 보겠더라구 .
- 지네가 아까 김 선생하고 이 선생의 바둑 실력이 삐까삐까하다 그랬는데 , 삐까삐까는
비슷비슷하다는 뜻이 아니라네 .
447. 삐라
본 뜻
전단 , 광고 , 포스터 등을 가리키는 영어 ‘bill' 에서 나온 말이다 . 단 계산서를
가리킬 때는 원어대로 빌 (bill) 이라고 한다 .
바뀐 뜻
벽에 붙이는 선전 광고지나 돌려주는 광고지의 뜻을 가진 말인데 , 우리 나라
에서는 북한에서 날려보내는 대남 선전용 인쇄물이나 반정부 모임에서 몰래 돌려보는 격
문 등의 불온 문서만을 가리키는 말로 한정되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대규모 집회가 열린 자리에는 어김없이 수천 장의 삐라가 뿌려진다 .
- 멀지 않은 옛날만 해도 동네 야산에 가면 여기 저기에 삐라가 뭉텅이로 뿌려져 있곤
했지 .
448. 삥땅
본 뜻
화투 두 장씩 가지고 하는 ‘ 섰다 ’ 라는 노름에서 1 땅을 삥땅이라고 하는데 , 그
중에서 몰래 가로채는 돈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옛날 버스 안내양이 있었던 시절에는 주로 버스 안내양들이 승객들한테서 받
은 요금 중의 골VS 가로채는 일을 가리키는 은어였다 . 지금은 어떤 사안이건 중간에서
몰래 돈을 가로채는 짓을 가리키는 대중적인 은어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너 , 그 돈 중간에서 삥땅하지 말고 잘 간수했다가 동생 오면 꼭 그대로 줘야 한다 .
449. 사근사근하다
본 뜻
사과나 배를 씹을 때처럼 시원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가리켜 ‘ 서근서근하다 ’ 고
하는데 , 거기에 사람의 성격을 비유한 말이다 .
바뀐 뜻
성격이 부드럽고 친절한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난 사근사근한 사람보다는 수더분하고 푸근한 사람이 좋더라 .
- 윗층 사무실에 있는 경리 아가씨 참 사근사근하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6 -
450. 사냥
본 뜻
‘ 사냥 ’ 은 본래 한자말 ‘ 산행 ( 山行 )’ 에서 나온 말이다 . < 용비어천가 ( 龍飛御天
歌 )> 125 장에 보면 ‘ 낙수 ( 洛水 ) 에 산  ( 山行 ) 가 이셔 ’ 라는 대목이 나온다 . 또한 조선 중기
때의 중국어 학습서인 < 박통사언해 ( 朴通事諺解 )> 초간본에서도 ‘ 산  ’ 으로 표기하고 있
다 .
바뀐 뜻
< 박통사언해 > 초간본에 ‘ 산  ’ 이던 것이 중간본에 가면 ‘ 산영 ’ 으로 바뀌고 그
후 ‘ 사냥 ’ 으로 바뀌면서 한자어의 흔적은 사라지고 고유어처럼 자리잡게 되었다 . 산과 들
로 다니면서 활이나 덫으로 짐승이나 새를 잡는 골' 가리킨다 .
보 기
- ‘ 사냥 ’ 처럼 순우리말로 알고 있던 말들의 연원 ( 淵源 ) 이 한자어에 닿아 있는 것을 알게
될 때의 서운함은 우리 나라 사람이면 누구나 느끼는 감정이 아닐까 .
451. 사대부 ( 士大夫 )
본 뜻
이 말은 본래 숭록대부 ( 崇祿大夫 ), 정헌대부 ( 正憲大夫 ) 하는 식으로 대부 ( 大夫 )
라는 작호가 붙는 종 4 품 이상의 관리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정 3 품 이상의 벼슬아치를 이르던 ‘ 영감 ( 令監 )’ 이 나이 지긋한 할아버지를 탕축
는 말로 위상이 낮아진 것처럼 종 4 품 이상의 관리를 가리키던 이 말이 문무 양반을 탕축
는 골 호칭으로 쓰이게 되었다 .
보 기
- 사대부 가문의 자제로서 처신을 그리 하면 작게는 가문에 누를 끼칠 것이요 , 크게는
이 나라 미풍양속의 법도를 흐리는 것이니 모쪼록 근신하게 .
452. 사돈 ( 査頓 )
본 뜻
이 말은 우리 나라에서만 쓰는 말로서 그 유래가 재미있다 . 고려 예종 때 여
진족을 물리친 원수 ( 元首 ) 윤관 ( 尹瓘 ) 은 부원수 오연총 ( 吳延寵 ) 과 서로 자녀를 혼인시켰
다 . 이 두 사람은 서로 시내를 사이에 두고 살았는데 어느 날 윤관의 집 술이 익자 오연
총 생각이 난 윤관이 술을 들고 시냇가에 당도했는데 간밤에 내린 비로 물이 불어서 건
널 수가 없었다 . 그러다가 저쪽 냇가를 보니 오연총 역시 하인에게 뭔가를 들려서 내를
건너올 작정인 것 같았다 . 그 또한 술을 가지고 윤관의 집으로 오는 중이었다 . 이에 윤관

“ 대감이 내게 한 잔 들라고 하면 내가 가져온 술을 대감의 술로 알고 마시고 , 내가 권하
면 대감 또한 갖고 계신 술을 내 술로 알고 드시구려 .”
하였다 . 그리하여 ,
“ 잡수시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7 -
하면 돈수 ( 頓首 : 머리가 땅에 닿도록 절을 함 ) 하고 자기의 술을 먹곤 하였다 . 이 얘기가
항간에 돌아 서로 자녀를 혼인시키는 것을
“ 우리도 사돈 ( 査頓 : 나무 등걸에서 절하기 ) 를 해볼까 ?”
하는 말로 표현하였다는 것이다 .
바뀐 뜻
좁게는 혼인한 두 집안의 부모가 서로를 부르는 호칭이며 , 넓게는 혼인 관계
로 맺어진 일가 친척간을 탕F 말이다 . 신랑 신부의 아버지를 바깥사돈 , 어머니를 안사
돈이라 한다 .
보 기
- 얘 , 아가 . 바깥사돈께서 올해 연세가 어떻게 되시냐 ?
453. 사또
본 뜻
순수 우리말로 알고 있는 사또는 각 도에 파견된 문무관리를 이르는 말로 원
래 사도 ( 使道 ) 라고 불렀다 . 이것이 나중에 변하여 ‘ 사또 ’ 가 되었다 .
바뀐 뜻
지방의 관리나 각 영 ( 營 ) 의 우두머리 되는 관원을 아랫사람들이 높여 부르는
말이다 .
보 기
- 사또 나리 행차시오 !
- 면장이라면 옛날의 사또쯤에 해당하는 직책일 터인데 뭐 그리 기세등등하게 세도를
부리는가 ?
454. 사랑하다
본 뜻
‘  랑  다 ’ 는 본래 ‘ 생각하다 ’ 는 뜻이었는데 , 그 중에서도 ‘ 사람을 생각한다 ’ 는
뜻이었다 . ‘ 생각 사 ( 思 )’ 에 ‘ 헤아릴 량 ( 量 )’ 을 쓴 한자어 ‘ 사량 ( 思量 )’ 에서 나온 말이라고도
한다 .
바뀐 뜻
오늘날 ‘ 사랑하다 ’ 는 ‘ 무엇인가를 귀중히 여기고 아낀다 ’ 는 뜻으로만 쓰인다 .
보 기
- 누군가를 사랑하게 될 때 제골 먼저 나타나는 현상이 쉬임없이 그 대상을 생각하는
것일진대 , 사랑하다가 생각하다에서 나온 말이라니 그 의미가 아주 깊네 그려 .
455. 사리
본 뜻
흔히 百5i 잘못 알고 있는 ‘ 사리 ’ 는 순수한 우리말이다 . ‘ 사리 ’ 는 ‘ 사리다 ’ 라
는 말에서 나온 것인데 실 같은 것을 흩어지지 않게 동그랗게 감은 것을 얘기한다 . ‘ 몸을
사린다 ’ 는 말에 쓰골 때는 ‘ 어렵거나 지저분한 골' 살살 피하며 몸을 아낀다 ’ 는 뜻도 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8 -
지고 있다 .
바뀐 뜻
국수나 새끼 , 실 등을 동그랗게 감은 뭉치를 가리키는 순우리말이다 .
보 기
- 여기 국수 사리 하나 더 주세요 .
- 엄마 , 친구들이 여럿 올 거니까 국수 사리를 많이 만들어 놓으셔야 해요 .
456. 사면초가 ( 四面楚歌 )
본 뜻
초나라 항우가 한나라 유방과 싸울 때의 골다 . 항우가 유방의 군사에게 포
위되었을 때 , 유방은 한나라 군사들에게 초나라 노래를 부르게 하였다 .
동서남북 사방에서 초나라 노래가 들려오자 항우는 초나라 백성이 모두 붙잡혀 포로가
된 줄 알고 , 전세 ( 戰勢 ) 가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기울어졌음을 알았다고 한 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주위가 온통 적과 반대자로 둘러싸여 있고 단 한 사람의 동조자도 없는 ￿
어려운 상황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북한이 그렇게 고집을 부리다가 조만간 사면초가에 다다르고 말거야 .
- 그 동안 도와주던 사람들이 다 떠나가고 빚쟁이들만 득실거리니 이거야말로 사면초
가지 뭡니까 .
457. 사발통문 ( 沙鉢通文 )
본 뜻
어떤 골 관여하는 사람들의 이름을 위에서부터 아래로 순서대로 쓰지 않고
사발 모양으로 둥글게 뺑 돌려 적은 통지 문서 . 주동자가 누구인지 나타내지 않기 위해서
순서 없이 쓴 것이다 .
바뀐 뜻
남들이 눈치채지 않게 골' 꾸미는 사람들끼리 몰래 돌려보는 회람 형식의 문
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이번에 추자도로 바다낚시 간다는 사발통문 받아 봤어 ?
- 3 월 1 일 오전 10 시 탑골공원에서 모이자는 사발통문이 제대로 다 돌았는지 모르겠군 .
458. 사보타주 (sabotage)
본 뜻
사보 (sabot) 는 나무로 만든 신으로 프랑스 농민이나 하층 계급들이 많이 신었
던 신이다 . 프랑스 노동자들이 사보 (sabot) 로 기계를 부수며 골' 하지 않는 데서 유래한
말이 바로 사보타주 (sabotage) 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69 -
바뀐 뜻
노동쟁의의 한 방법으로 노동자가 의도적으로 게으름을 부리거나 골 정상적
으로 진행되지 못하도록 능률적인 진행을 방해하는 골 즉 태업 ( 怠業 ) 을 말한다 .
보 기
- 우선 내일부터 준법 투쟁에 돌입하고 , 그 다음에도 협상이 지지부진하면 사보타주에
돌입하기로 결의했다 .
459. 사설을 늘어놓다
본 뜻
노래나 연극 따위의 사이사이에 엮어서 늘어놓는 이야기를 사설이라 한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길게 늘어놓는 잔소리나 푸념이 섞인 말을 가리킨다 .
보 기
- 바쁜 일을 놔두고 웬 사설을 그렇게 늘어놓니 ?
- 옆집 옥이 할머니가 와서는 한바탕 사설을 늘어놓고 가니까 정신이 한도 없네 그려 .
460. 사십구재 ( 四十九齋 )
본 뜻
윤회를 믿는 불교에서는 특히 죽은 이를 위한 의식이 두드러지게 많은데 대표
적인 것이 재 ( 齋 ) 와 제 ( 祭 ) 이다 . 재 ( 齋 ) 는 마음을 가지런히 하고 삼가며 맑게 하는 의식이
고 , 제 ( 祭 ) 는 죽은 이를 위해 음식을 바치며 정성을 들이는 의식이다 .
재 ( 齋 ) 는 한마디로 스님들이나 독실한 불자들이 지키는 계 ( 戒 ) 와도 같은 것이다 . 그러던
것이 오늘날에는 재 ( 齋 ) 와 제 ( 祭 ) 가 거의 비슷한 성격을 띠게 되었다 . 재 ( 齋 ) 에는 7 골재
( 七日齋 ) 와 49 재 ( 四十九齋 ) 가 있는데 , 7 골+ 돌아가신 날로부터 7 일째 되는 날 지내는
것이고 , 49 재는 7 번째 돌아오는 7 골+ 지내는 것이다 . 이밖에 7 월 보름애 돌아가신 부
모님을 위해 올리는 우란분재 ( 盂蘭盆齋 ), 윤달에 죽기 전에 미리 공덕을 쌓기 위해서 지
내는 예수재 ( 預修齋 ) 등이 있다 .
바뀐 뜻
사람이 죽은 지 49 일이 되는 날에 지내는 재 ( 齋 ) 를 말한다 . 사람이 죽으면 49
골 도안 7 번의 생사를 거치는 중음신 ( 中陰身 ) 의 과정을 거치는데 49 탕% 되는 날은 드디
어 중음신의 신세를 벗고 삼계 ( 三界 ) 육도 ( 六道 ) 에 다시 태어나는 날이다 . 남아있는 가족
이나 친지들이 이 날을 기념하여 죽은 자가 삼계 ( 三界 ․ 天界 , 地界 , 人界 ) 에 가서 누리게
될 후생의 평안을 위해서 독경과 공양으로 명복을 비는 것을 ‘ 사십구재 ’ 라한다 . 다른 말로
는 칠칠재라고 한다 . 흔히들 제사를 연상해서 ‘ 사십구제 ’ 라고 잘못 쓰는 경우가 많은데 정
확한 표기는 ‘ 사십구재 ’ 이다 .
보 기
- 옥이 사십구재 때 절 마당의 비둘기가 하늘로 날아오르는 것 보았니 ?
- 사십구재 때 읽어 올리는 경이 바로 금강경이란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0 -
461. 사이다
본 뜻
탄산 청량 음료 중의 하나인 사이다는 원래 ‘ 사과즙을 발효시킨 술 ’ 을 가리키
는 말이었다 . 그런데 한 百5 탄산 음료에 사과향을 섞어서 만든 음료에 ‘ 사이다 ’ 라는
이름을 붙이기 시작하면서 무색투명한 탄산 청號 음료의 이름이 되었다 .
바뀐 뜻
사이다가 우리 나라에 들어온 해는 1905 년으로 ‘ 금강 사이다 ’, ‘ 마쓰이 사이다 ’
등이 있었다 . 이후에 사이다라는 상표는 우리 나라에서는 색깔이 없는 무색 탄산 음료를
가리키는 골i 굳어졌다 .
보 기
- 이렇게 산에 올라 시원한 약수를 마시니 사이다는 저리 가라일세 .
462. 사이렌
본 뜻
사이렌은 원래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마녀의 이름이다 . 신체의 반은 새이고 ,
반은 사람인 사이렌은 아름다운 노랫소리로 뱃사람들을 유혹하여 난파시켰다 . 호메로스가
쓴 < 오디세이아 > 에도 사이렌이 등장하는데 배를 타고 집으로 돌아가는 오디세우스가 사
이렌이 활동하는 지역에 다다랐을 때 밀납으로 선원들의 귀를 틀어막아 그 위험을 벗어
나도록 했다는 대목이 나온다 .
바뀐 뜻
백3 음높이의 소리를 내는 경보장치인 사이렌은 1819 년 프랑스의 ‘C. C. 투
르 ' 라는 발명가가 사이렌이라는 이름을 붙인 데서 비롯되었다 .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사
이렌이라는 마녀가 소리로 사람들을 위험에 빠지게 한 데 착안하여 , 소리로 위험을 알려
주는 경보장치에 그 이름을 따다 붙인 것이다 . 지금은 신화 속의 인물보다는 경보장치를
가리키는 말로 널리 알려져 있다 .
보 기
- 너 , 생각나니 ? 중국 민항기가 넘어왔을 때 전쟁이 났다고 사이렌이 울려 슈퍼마켓에
라면 사러 갔던 골 말이야 .
463. 사이비 ( 似而非 )
본 뜻
겉은 제법 비슷하나 본질은 완전히 다른 것을 뜻한다 . 사시이비 ( 似是而非 ) 의
준말이다 .
바뀐 뜻
진짜같이 보이나 실은 가짜인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자기가 가장 애국자라고 떠들면서 대로를 활보하는 사이비 애국자들이 너무나 많다 .
- 신문들이 난립하면서 사이비 기자들이 활개치고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1 -
464. 사자후 ( 獅子吼 )
본 뜻
부처님의 한 번 설법에 뭇 악마가 굴복하고 귀의한다는 뜻으로 부처님의 설법
을 사자의 포효에 비유한 말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지만 , 골si 크게 외치면서 열변을 토하는 연설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골_ 시대 때 우리의 독립은 교육에 길이 있다고 외친 안창호 선생의 사자후에 많은
이들이 공감을 하였더랬지 . 나 역시도 그 때문에 의학 공부를 하게 된 것이고 .
465. 사족 ( 蛇足 )
본 뜻
화사첨족 ( 畵蛇添足 ) 의 준말로서 중국 초나라 때의 고사에서 유래한다 . 제사를
지내는 사람이 하인들에게 술을 마시라고 주었는데 그 술이 딱 한 사람이 마시기에 적당
하였다 . 그러자 하인들이 뱀 그리기 내기를 하여 먼저 그림을 완성하는 사람이 술을 차지
하기로 하였다 . 그 중에 한 사람이 먼저 뱀을 그렸는데 다 그리고 나서 보니 뭔가 빠진
것 같아 발을 그려 넣었다 . 그러나 그가 뱀의 발을 그리는 동안 다른 한 사람이 뱀 그림
을 완성하여 술을 차지하게 되었다 . 술을 차지하게 된 이가 뱀의 발을 그린 이에게 말하
기를 ,
“ 하하하 , 본래 있지도 않은 뱀의 발을 그리느라고 술을 뺏기다니 !”
하며 비웃었다 .
바뀐 뜻
쓸데없는 군골' 하다가 도리어 실패하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 또는 이야기
끝에 뭔가 부족하고 미진한 사항을 덧붙골 때 쓰는 표현이기도 하다 .
보 기
- 선생님의 말씀 끝에 외람되오나 제가 사족을 한 가지 덧붙백 합니다 .
- 그 사람이 회의 마지막에 한 말은 사족이었어 .
466. 사주 ( 四柱 )
본 뜻
사주 ( 四柱 ) 란 사람이 태어난 해 ( 年 ), 달 ( 月 ), 날 ( 日 ), 시 ( 時 ) 를 가리키는 말이다 .
사람의 생 ( 生 ) 을 하나의 집으로 비유해 볼 때 , 위의 네 가지가 각각 네 기둥을 이룬다 해
서 사주 ( 四柱 ) 로 표기했다 . 사주를 각각의 천간 ( 天干 ) 과 지지 ( 地支 ) 로 표기하면 여덟 글자
가 되는데 그것을 가리켜 팔자 ( 八字 ) 라 한다 . 천간 ( 天干 ) 은 갑 ( 甲 ) ․ 을 ( 乙 ) ․ 병 ( 丙 ) ․ 정 (
丁 ) ․ 무 ( 戊 ) ․ 기 ( 己 ) ․ 경 ( 庚 ) ․ 신 ( 辛 ) ․ 임 ( 壬 ) ․ 계 ( 癸 ) 의 10 가지다 . 지지 ( 地支 ) 는 자 ( 子 ) ․ 축
( 丑 ) ․ 인 ( 寅 ) ․ 묘 ( 卯 ) ․ 진 ( 辰 ) ․ 사 ( 巳 ) ․ 오 ( 午 ) ․ 미 ( 未 ) ․ 신 ( 申 ) ․ 유 ( 酉 ) ․ 술 ( 戌 ) ․ 해 ( 亥 ) 의
12 가지다 . 이 10 간 ( 干 ) 과 12 지 ( 支 ) 가 조합을 이루어 60 갑자 ( 六十甲子 ) 를 만들어낸다 .
바뀐 뜻
사주란 본래 위의 설명처럼 사람이 난 연월골&S 가리키는 말이었는데 그것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2 -
이 곧 한 사람의 운명을 나타내는 것이라 하여 타고난 운명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게 되
었다 . 이렇게 해서 ‘ 사주를 본다 ’ 는 말은 곧 한 개인의 길흉화복 ( 吉凶禍福 ) 을 점치는 골이
라는 뜻으로 굳어졌다 .
보 기
- 결혼하기 전에 상대방의 사주를 보는 것은 옛날에나 하던 풍습이었는데 그걸 굳이
오늘날까지 끌고 와 볼 필요가 어디 있겠는가 .
- 흔히들 사주팔자를 붙여서 얘기하는데 , 사주와 팔자의 다른 점은 무엇인가요 ?
467. 사주단자 ( 四柱單子 )
본 뜻
사주 ( 四柱 ) 는 한 사람의 생년월시를 , 단자 ( 單子 ) 는 부조하는 물건의 수號%
보내는 사람의 이름을 적은 종이를 가리키는 말이다 . 민간 습속에서 비롯된 사주단자는
혼인을 정한 후 신랑집에서 신랑이 난 해 ( 年 ), 달 ( 月 ), 날 ( 日 ), 시 ( 時 ) 의 사주 ( 四柱 ) 를 적어
신부집으로 보내는 간지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말은 아니나 여러 사람들이 잘못 알고 있다 . ‘ 사주단자 ’ 를 ‘ 사주단
지 ’ 로 알고 있거나 , ‘ 단자 ’ 라는 말에서 ‘ 단지 ’ 를 연상해 사주를 집어넣은 함 등으로 알고
잇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그래 , 숙이가 사주단자를 언제 았 하더냐 ?
- 글쎄 . 번거로운 게 싫다고 신랑 혼자 사주단자하고 함하고 가져왔더라니까요 .
468. 사직 ( 社稷 )
본 뜻
나라에서 백성의 복을 위해 제사를 지냈는데 그 대상인 토지의 신을 사 ( 社 ) 라
했고 , 곡식의 신을 직 ( 稷 ) 이라 한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지금은 본래의 뜻은 거의 사라지고 ‘ 국가 ’ 나 ‘ 조정 ’ 을 이르는 말로 쓰이고 있
다 .
보 기
- 나라의 말을 포기한다는 것은 이 나라 사직이 흔들리는 골% 마찬가지골세 .
469. 산전수전 ( 山戰水戰 )
본 뜻
산전 ( 山戰 ) 과 수전 ( 水戰 ) 은 백병전 , 공중전 등과 같이 여러 가지 전투 종류 중
의 하나다 . 산악전이라고도 탕F 산전 ( 山戰 ) 은 산의 험한 지형을 이용하여 하는 전투고 ,
육지전의 반대인 수전 ( 水戰 ) 은 물에서 하는 전투를 가리키는 말이다 . 삼국지에 나오는 적
벽대전 ( 赤壁大戰 ) 이 바로 수전의 전형이라고 할 수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3 -
바뀐 뜻
흔히 ‘ 산전수전 다 겪었다 ’ 는 표현으로 널리 쓰이는 이 말은 세상의 온갖 고생
과 어려움을 다 겪어 경험이 많음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다섯 남￿S 키우면서 그야말로 산전수전을 다 겪은 옥천댁이 이제서야 한시름을 놓
게 되었네 .
- 김 박사 그 사람 , 어려운 시절에 외국에 나가서 산전수전 다 겪었지 .
470. 산통 ( 算筒 ) 깨다
본 뜻
점을 치는데 쓰는 산가지를 넣어두는 통을 가리켜 산통 ( 算筒 ) 이라 한다 . 산통
점은 흔히 육효점 ( 六爻占 ) 이라고도 한다 . 향나무나 금속으로 만든 가느다란 산가지에 1 부
터 8 까지의 숫자를 새겨 산통 속에 집어넣고 흔든 다음 왼손으로 산가지를 세 번 집어내
어 초 , 중 , 종의 각 괘 ( 卦 ) 를 만들어 길흉화복의 운명을 판단하는 것을 말한다 . 그러므로
산가지를 집어넣는 산통이 깨어지면 점을 칠 수가 없게 되니 산통점으로 먹고 사는 점쟁
이에게는 그 같이 큰 낭패가 없는 것이다 .
바뀐 뜻
어떤 일을 이루지 못하게 뒤트는 것을 탕F 말이다 .
보 기
- 화난다고 해서 왜 남의 다 된 골 산통을 깨고 있냐 ?
- 내가 장장 두 시간에 걸쳐서 거의 다 설득시켰는데 갑자기 동생이 나타나서 사실대
로 말하는 바람에 산통이 깨졌지 뭐야 .
471. 살림
본 뜻
한 집안을 운영 , 관리하는 골' 가리키는 살림이라는 말은 원래 불교용어인
산림 ( 山林 ) 에서 나왔다 . ( 産林 이라고 쓰기도 한다 ) 산림 ( 山林 ) 은 절의 재산을 관리하는 일
을 말하는데 , 이 말이 절의 재산관리만이 아니라 일반 여염집의 재산을 관리하고 생활을
다잡는 백S 가리키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집안의 경제나 생활 등을 맡아 운영 , 관리하는 골' 말한다 .
보 기
- 그 아주머니 살림 솜씨가 얼마나 야무진지 몰라 .
- 아내가 안살림만 잘한다고 해서 가정 경제가 바로 서는 것이 아니에요 . 그 못지 않게
남편이 바깥 살림도 잘 해줘야 하는 것이지요 .
472. 살아 진천 ( 鎭川 ) 죽어 용인 ( 龍仁 )
본 뜻
나이도 같고 이름도 같은 진천 ( 鎭川 ) 사람하고 용인 ( 龍仁 ) 사람이 한날 한시에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4 -
죽었다 . 두 사람이 저승에 가니 저승사자가 아직 때가 안되었다고 하며 용인 ( 龍仁 ) 사람
을 내보냈다 . 용인 사람이 나와보니 자기 시신은 이미 매장이 되어 있기에 진천 ( 鎭川 ) 으
로 가보니 시신이 아직 그대로 있었다 . 그래서 다짜고짜 그 몸에 혼령이 들어가 살아났는
데 , 몸은 진천 사람에 혼은 용인 사람인지라 , 진천 식구들을 통 모르겠는 거였다 . 그래서
이 사람이 용인 자기 집으로 찾아가니 용인 사람들은 몸이 바뀐 그를 몰라보고 식구 대
접을 해주지 않았다 . 자기 신세가 하도 기막히고 원통한 이 사람이 원님에게 찾아가 그간
의 사정을 말하니 원님이 판결을 내렸다 . ‘ 자네가 분명 용인 사람인데 진천에서 살아났으
니 살아 있을 때는 진천 사람으로 있고 , 죽거든 용인 사람이 그 시체를 찾아가거라 .’ 하였
다 한다 .
바뀐 뜻
살아 진천 ( 生居鎭川 ), 죽어 용인 ( 死去龍仁 ) 이란 이 말이 오늘날에는 풍수적인
의미로 와전되어 쓰이고 있다 . 살기에는 충청도 진천 땅이 제골고 , 죽어서 묻히기는 경
기도 용인이 제골 좋은 땅이라는 뜻으로 쓰이는 데 , 본래의 의미는 위와 같은 옛날 얘기
에서 비롯된 것이니 풍수적으로 인용하는 골 잘못된 것이다 .
보 기
- 살아 진천 , 죽어 용인이란 말이 있듯이 여기 용인 땅이 묘자리 쓰기엔 최고로 좋은
땅이란 말이지 ?
- 이보게 , 그 말은 땅을 가지고 한 얘기가 아니고 죽은 사람이 뒤바뀐 옛날 얘기에서
비롯된 얘길세 .
473. 삼박하다
본 뜻
어떤 물건이 잘 드는 칼에 가볍게 잘 베어지는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다 . ‘ 삼박
하다 ’ 의 센 말이 ‘ 쌈빡하다 ’ 이다 .
바뀐 뜻
아주 명쾌하고 단순하면서도 세련된 모양을 갖춘 사람이나 그런 일을 가리키
는 데 널리 쓰인다 .
보 기
- 어머니 , 이 무는 연해서 그런지 아주 삼박하게 잘라지는데요 .
- 그 여자 , 얘기해보니까 듣던 바와는 달리 아주 쌈빡하던 데 그래 . 난 그런 여자가 좋
더라 .
474. 삼삼하다
본 뜻
이 말에는 두 가지 뜻이 있다 . 음식 맛이 조금 싱거운 듯하면서 맛이 있다는
뜻과 잊혀지지 않아 눈에 어린다는 뜻이 있다 . 음식의 맛이 삼삼하다는 표현은 주로 어머
니나 어른들이 많이 쓰고 있는 반면에 , 무엇인가를 그리워하는 삼삼하다는 말은 문학 작
품 속에서나 찾아볼까 골=N 거의 쓰고 있지 않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주로 위에서 설명한 본뜻보다는 사림이나 물건이 멋있게 생긴 경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5 -
우에 감탄의 뜻을 나타내는 속어로 쓰인다 .
보 기
- 김 대리네 오디어 세트 , 너무나 삼삼하더라 !
- 야 ! 저 여자 삼삼한데 !
475. 삼수갑산 ( 三水甲山 ) 을 가다
본 뜻
삼수 ( 三水 ) 는 함경남도 북서쪽에 있는 고장으로 국내에서 가장 추운 지대이며
교통 또한 불편하다 . 갑산 ( 甲山 ) 은 함경남도 북동쪽에 있는 고장으로 ￿ 춥고 교통이
불편한 지역이다 . 옛날부터 유배지로 유명했던 이 두 곳은 한 번 가면 살아오기 힘든 곳
으로 인식되었던 곳이다 .
바뀐 뜻
그러므로 ‘ 삼수갑산을 간다 ’ 는 말은 골 ￿ 힘들게 되었거나 죽을 지경에
이르렀다는 뜻이다 . 길거리에 음식점 이름 중에 산수갑산 ( 三水甲山 ) 이라 쓴 곳이 더러 있
는데 이는 ‘ 삼수갑산 ’ 을 경치좋은 곳을 가리키는 말로 잘못 알아듣고 지레짐작으로 ‘ 산수
갑산 ’ 이겠거니 하고 쓴 것으로 보인다 . 이런 경우가 삼수갑산을 잘못 쓰고 있는 대표적인
예라 하겠다 .
보 기
- 내일 삼수갑산을 간다 하더라도 제 할 골 해야지 . 그렇게 책임감이 없어서야 …… .
- 나중에 삼수갑산을 가더라도 지금 당장 한 개피만 꼭 피워야겠어 . 안 피우면 미치겠
는 걸 어쩌란 말이야 .
476. 삼십육계 ( 三十六計 ) 줄행랑
본 뜻
36 계는 병법서로서 , 전쟁에서 쓸 수 있는 36 가지의 책략을 적은 책이다 . 숫자
가 낮을수록 고급이고 숫자가 높을수록 저급한 책략이다 . 그 중에서 흔히 줄행랑으로 알
려진 36 계는 상대가 너무 강해서 맞서 싸우기가 어려울 때는 달아나는 것이 가장 나은
계책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 힘이 약할 때는 일단 피했다가 힘을 기른 다음에 다시 싸
우는 것이 옳다는 것을 강조한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무조건 달아나는 것이 상책이라는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글쎄 , 뱀이 나오니까 창수는 자기 혼자만 36 계 줄행랑을 놓더래 . 그걸 보니까 그나마
있었던 정까지 싹 떨어지더란다 .
- 늦은 밤 귀가길에 이상한 사람이 일정한 속도로 따라온다 . 그땐 36 계 줄행랑이 최고
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6 -
477. 삼우제 ( 三虞祭 )
본 뜻
장사를 지낸 뒤 죽은 이의 혼백을 평안하게 하기 위하여 지내는 제사를 말한
다 . 장사 당골 지내는 제사는 초우 ( 初虞 ), 다음날 지내는 제사는 재우 ( 再虞 ), 그 다음날 지
내는 제사를 삼우 ( 三虞 ) 라 한다 .
바뀐 뜻
사람이 죽어서 장사 지낸 뒤에 세 번째 지내는 제사를 말한다 . 오늘날에 와서
는 흔히 장사를 지낸 후 삼탕% 되는 날 삼우제만 지내고 있다 . 흔히들 ‘ 삼오제 ’ 라고 잘못
쓰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작은아버지 삼우제에는 무슨 골 있더라도 꼭 참석하도록 하거라 .
- 어머니 삼우제 때 아버지가 어찌나 슬피 우신던지 …… .
478. 삼척동자 ( 三尺童子 )
본 뜻
키가 석 자 정도 되는 어린 아이를 가리키는 말 . 한 자는 약 30 센티미터이다 .
5 ~ 6 세 정도 되는 어린 아이에 해당한다 .
바뀐 뜻
철 모르는 어린 아이나 혹은 그처럼 어리석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그 정도는 삼척동자도 다 아는 사실인데 그걸 모르다니 !
- 그쯤은 삼척동자도 알고 있지 .
479. 삼천리 강산 ( 三千里 江山 )
본 뜻
우리 나라 국토를 가리키는 대표적인 말이다 . 우리 국토가 부산에서 서울까지
천 리 , 서울에서 의주까지 천 리 , 의주에서 두만강 끝까지 천 리 해서 강산이 삼천 리에
걸쳐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바뀐 뜻
흔히 ‘ 삼천리 강산 ’ 이라 할 때 그 거리를 부산에서 의주까지의 거리는 2 천 리
에 지나지 않으니 , 국토를 횡으로 가로질러 너비를 나타내는 거리인 의주에서 두만강 끝
까지의 천 리가 더해진 것이다 .
보 기
- 언제 통골 되어 삼천리 금수강산을 모두 돌아보려나 .
480. 삼천포 ( 三千浦 ) 로 빠지다
본 뜻
삼천포 ( 三千浦 ) 는 경상남도 진주 밑에 있는 작은 항구인데 이 도시 이름이 우
리 속담에 등장하게 된 유래가 재미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7 -
옛날에 어떤 장사꾼이 장사가 잘 되는 진주로 가려다가 길을 잘못 들어서 장사가 안 되
는 삼천포로 가는 바람에 장사를 망쳤다는 데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 또 다른 유래는 부
산을 출발하여 진주로 가는 기차가 계양역에서 진주행과 삼천포행으로 갈라지는데 , 이때
객차를 잘못 갈아타서 진주로 갈 사람이 삼천포로 가는 기차를 타는 수가 종종 있는 데
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
바뀐 뜻
이야기가 곁길로 빠지거나 어떤 골' 하는 도중에 엉뚱하게 다른 골' 하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은 항상 골U 큰 줄기를 잡지 못하고 삼천포로 빠지는 경향이 있단 말이야 .
- 야 , 우리가 진짜 하려고 했던 얘기는 스터디 그룹 결성 문젠데 왜 갑자기 배낭여행
얘기가 나왔냐 ? 이거 얘기가 삼천포로 빠져도 한참을 빠졌잖아 .
481. 삼팔 따라지
본 뜻
화투판에서 끗수를 셈할 때 쓰는 말이다 . ‘ 섯다 ’ 판을 벌골 때 세 끗과 여덟 끗
을 잡게 되면 열한 끗이 되는데 열을 넘어갈 경우는 그 끗수만을 가지고 셈한다 . 위와 같
이 세 끗과 여덟 끗을 잡게 되면 한 끗만 남게 되는데 한 끗을 ‘ 따라지 ’ 라 부른다 . 한 끗
이라는 패는 너무 낮은 끗수라 거의 이길 가망이 없는 패다 . 그러므로 삼판 따라지는 별
볼 골 없는 패를 잡았을 때 쓰는 말이다 .
바뀐 뜻
해방 직후 삼팔선이 그어지고 나서 공산치하인 북에서 남으로 내려온 사람들
이 많았다 . 삼팔선을 넘어온 사람들의 신세가 노름판에서의 삼팔 따라지와 비슷하다 하여
그들을 속되게 삼팔 따라지라고 불렀다 . 이처럼 일이나 사람이나 별 볼 일없는 것을 가리
킬 때 비유적으로 쓰는 말이기도 하다 .
보 기
- 김가 말야 , 삼팔 따라지였는데 언제 그렇게 출세를 했는지 모르겠어 .
- 이번 일은 완전히 삼팔 따라지 패인 거 있지 .
482. 삿대질
본 뜻
삿대를 저어 배를 가게 하는 골'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사람들이 싸울 때 손가락으로 상대방을 향해 내지르는 품이 뱃사공이 삿대를
이리 저리 놀리는 품과 비슷하다 하여 , 오늘날에는 상대방을 향해 함부로 손가락질을 하
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거 , 기분 나쁘게 삿대질 하지 말고 얘기합시다 .
- 당신이 뭔데 함부로 우리 친구한테 삿대질이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8 -
483. 상극 ( 相剋 )
본 뜻
오행설 ( 五行說 ) 에서 쓰는 상생상극 ( 相生相剋 ) 이라는 말에서 나온 것으로서 , 상
극 ( 相剋 ) 이란 쇠 ( 金 ) 는 나무 ( 木 ) 를 , 나무 ( 木 ) 는 흙 ( 土 ) 을 , 흙 ( 土 ) 은 물 ( 水 ) 을 , 물 ( 水 ) 은 불
( 火 ) 을 , 불 ( 火 ) 은 쇠 ( 金 ) 를 이김을 이르는 말이다 . 즉 서로가 갖고 있는 성질이 대립되어
어느 한쪽이 다른 쪽을 해롭게 함으로써 함께 있을 수 없는 상황이나 사물을 가리킨다 .
흔히 서로를 키우고 이롭게 하는 상생 ( 相生 ) 이라는 말과 합해서 상생상극 ( 相生相剋 ) 이라
는 말로 쓰기도 한다 .
바뀐 뜻
두 사람 사이에 마음이 어긋나서 서로 맞지 않거나 대립되는 성질 때문에 같
이 있으면 해가 되는 사물이나 식물 등을 가리킨다 .
보 기
- 요 아래 김가하고 이가는 왜 그렇게 상극이야 ? 어제는 반상회 와서까지 으르렁대더
라구 .
-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인삼이 상극이라면서요 ?
484. 상피 ( 相避 ) 붙다
본 뜻
고려시대에는 친족이나 아주 가까운 관계에 있는 사람들이 같은 부서에서 벼
슬살이를 하거나 송사를 맡거나 과거 시험을 감독하는 골 등을 하지 않았다 .
정실이 개입될 요인을 없애고 공정성을 기하기 위한 제도적인 장치의 하나였던 이 같은
골' ‘ 상피 ( 相避 )’ 라고 했다 . 이런 연유로 인하여 해서는 안 될 골' 할 때 ‘ 상피붙는다 ’ 는
표현을 썼던 것이다 .
바뀐 뜻
세월이 흐르면서 이 말이 절대 금기 중에 금기인 가까운 친척 사이에 ( 性 ) 관
계를 갖는 것을 탕F 말로 변이되었다 .
보 기
- 아 , 글쎄 . 요 아랫마을 개똥이 엄마가 죽은 남편 형님하고 상피가 붙었다지 뭐야 . 그
래서 그렇게 동네가 발칵 뒤집혔다는구만 .
- 옛날 서양에서는 왕가의 순수 혈통을 보존한답시고 형제들끼리 상피붙는 것도 예사
로 여겼다며 ? 자기 남동생하고 혼인한 클레오파트라가 그 대표적인 예가 되겠지 .
485. 샅샅이
본 뜻
‘ 샅 ’ 이란 본래 두 다리의 사이나 두 물건의 틈을 가리키는 말이다 . 여기에서
사람의 국부를 가리키는 ‘ 사타구니 ’ 나 마을로 들어서는 좁은 골목길이나 골짜기의 사이를
가리키는 ‘ 고샅 ’ 이란 말이 나온 것이다 .
‘ 샅샅이 ’ 란 부사도 여기에서 나왔는데 평소에는 보기 어려운 구석지고 은밀한 곳을 두
번 연거푸 반복함으로써 ‘ 모조리 , 하나도 빼지 않고 ’ 라는 뜻을 지니게 되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79 -
바뀐 뜻
‘ 틈이 있는 데 마다 ’, ‘ 이 구석 저 구석 빈틈없이 모조리 ’ 의 뜻으로 쓰인다 . 바
꿔 쓸 수 있는 말로는 ‘ 이 잡듯이 ’, ‘ 구석구석 ’ 등이 있다 .
보 기
- 여기 가택 수사 영장을 가지고 왔으니 온 집안을 샅샅이 뒤져서 어떻게든 그 문서를
찾아내 !
- 선생님 , 실험실을 샅샅이 훑어봤는데도 도무지 그 장수하늘소가 어디로 갔는지 보이
질 않네요 .
486. 새끼
본 뜻
이 말은 본래 시아우를 가리키던 ‘ 시아기 ’ 가 변하여 이루어진 말이다 . ‘ 시아기 ’
는 본래 남편의 아우인 시동생을 이르는 말이었는데 , ‘ 시아기 ’ 에서 ‘ 새기 ’ 로 그리고 ‘ 새끼 ’
로 소리가 변하면서 본래의 뜻은 잃어버리고 전혀 다른 뜻으로 쓰이게 되었다 .
바뀐 뜻
오늘날 ‘ 새끼 ’ 란 말은 생물의 ‘ 어린 것 ’ 이나 ‘ 놈 ’ 이란 뜻의 욕으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장난으로라도 이 새끼 저 새끼 하지 말거라 . 그런 상스런 말이 입에 붙으면 종내에는
그 소리를 하지 않고는 말을 못하게 되느니라 .
487. 샌님
본 뜻
샌님은 생원 ( 生員 ) 님이 줄어서 된 말이다 . 생원은 원래 과거의 소과 ( 小科 ) 에
합격한 사람을 부르는 말이었는데 , 후대로 오면서 나이 많은 사람을 대접하는 존칭으로
쓰이곤 했다 . 생원은 대개 공부도 많이 하고 행실도 점잖기 때문에 그 같이 점잖은 사람
을 가리켜 ‘ 생원님 ’ 이라 부르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숫기가 없고 조용하며 사교성이 없는 성격의 남자를 가리키
는 말이 되었다 .
보 기
- 그 사람은 원래 샌님이라 앞에 나서서 흥을 돋구거나 사회를 보는 골 어울리지
않아 .
- 이 서방은 영락없는 샌님이야 . 처가에 가서도 어쩜 그렇게 조용히 있을까 몰라 .
488. 샌드위치
본 뜻
‘ 샌드위치 ’ 는 17 세기 경에 실존했던 영국의 백작 이름이다 . 워낙 노름을 좋아
하던 그는 밤을 새고 노름을 하면서도 밥 먹는 시간이 아까워 두 조각의 빵에 버터를 바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0 -
르고 그 사이에 고기 , 야채 등을 끼워 먹었다고 하는데 여기서 유래한 말이다 .
바뀐 뜻
간단한 서양식 간이 식사용 빵을 가리킨다 . 얇은 두 조각의 빵에 버터나 갖가
지 소스를 바르고 그 사이에 햄 , 달걀후라이 , 좋아하는 야채 등을 식성에 맞게 끼워 넣은
빵을 말한다 .
보 기
- 점심을 샌드위치 하나로 때웠더니 5 시도 채 안 되어 허기가 지는 거야 .
- 생긴 것으로 봐서는 햄버거가 샌드위치 사촌이라고 할 수 있겠지 ?
489. 샐러리맨 (salaryman)
본 뜻
봉급을 뜻하는 샐러리 (salary) 는 고대 로마어 ‘ 살라리움 ’ 이 변해서 된 말이다 .
살라리움은 ‘ 소금을 사기 위한 돈 ’ 이란 뜻으로 당시에는 소금이 귀해서 로마 병사들은 소
금 살 돈인 ‘ 살라리움 ’ 을 봉급으로 지급轉참 한다 .
바뀐 뜻
소금을 살 돈이라는 뜻을 가진 살라리움이 변해서 샐러리 (salary) 가 되었고 여
기에 사람을 나타내는 맨 (man) 이 붙어서 ￿ 정기적으로 고정된 봉급을 았 봉급생활
자를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
보 기
- 샐러리맨 봉급 뻔한데 , 네 남편은 무슨 돈이 있어서 골프를 치러 다닌다니 ?
490. 생때 같다
본 뜻
주로 중 ․ 장년층 사이에서 널리 쓰이는 이 말은 ‘ 몸이 튼튼하고 아무 벼이 없
는 상태 ’ 를 가리키는 순우리말이다 .
바뀐 뜻
‘ 생때 같은 인재들이 ’, ‘ 생때 같은 내 자식 ’ 등에 두루 쓰이는 이 말을 종종 ‘ 생
떼 ’ 로 잘못 쓰거나 ‘ 싱싱하게 돋아나는 뗏장 ’ 등으로 오해하고 있다 .
보 기
- 쯧쯔 , 지켜보는 우리도 이렇게 가슴이 아픈데 이번 사고로 생때 같은 자식들을 먼저
보낸 부모들의 심정은 어떻겠어요 .
491. 샴페인 (Champagne)
본 뜻
샴페인 (Champagne) 이란 명칭은 프랑스의 샹파뉴 (Champagne) 지방의 지명에
서 유래한 것으로 철자까지 똑같게 쓴다 . 샹파뉴 지방에서 나는 포도주라는 뜻으로 이 지
방 이름을 붙여서 쓰던 것이 그대로 술 이름으로 굳어진 것이다 . 17 세기경부터 빚어진 샴
페인은 적포도주와 백포도주로 나누어지며 , 거품이 백% 발포성과 거품이 없는 비발
포성이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1 -
바뀐 뜻
요즘은 주로 백색의 발포성 포도주만을 가리키는 것으로 한정되어 쓰이며 , 축
배용으로 많이 쓴다 . 반드시 차게 하여 마시는 것이 원칙이다 .
보 기
- 아무리 조그만 사무실이라도 명색이 개업식인데 샴페인 한 병 터뜨려야 하지 않겠
어 ?
492. 서낭당
본 뜻
서낭은 마을의 터를 지켜주는 신 ( 神 ) 인 서낭신이 붙어있는 나무를 가리키는
말이다 . 서낭신은 원래 성황 ( 城隍 ) 에서 온 말로서 한 나라의 도성을 지켜주는 신이었으나 ,
후대로 내려오면서 토속신으로 변하여 마을의 수호신이 되었다 . 이 같은 유래 때문에 아
직도 마을 어귀에 서낭신을 모셔놓은 곳을 서낭당 , 성황당 , 상황단 등의 여러 이름으로
부르기도 하는 것이다 .
바뀐 뜻
우리 조상들은 서낭신을 마을과 토지를 지켜주는 신으로 믿고 섬겨왔는데 , 마
을 어귀 큰 고목이나 바위에 새끼줄을 ￿ 놓거나 울긋불긋한 천을 찢어 달아 놓고 그
옆 작은 집에 서낭신을 모셔놓은 당집을 서낭당이라 했다 . 때로는 당집 없이 큰 고목에
울긋불긋한 천이나 새끼가 ￿ 있는 것만도 서낭당이라 부르기도 한다 . 사람들이 서낭당
앞을 지날 때는 서낭신에게 행운을 빌며 돌을 하나씩 쌓아놓기도 하고 , 잡귀가 달라붙지
말라는 뜻에서 침을 뱉고 가기도 한다 .
보 기
- 너하고 나하고 서낭당에 몰래 숨어 있다가 밤공부하고 오는 얘들 놀라게 해줄까 ?
- 서낭당을 지날 때마다 등골이 오싹하는 것이 무슨 귀신이라도 달라붙을 것만 같아
걸음을 재게 하곤 했다 .
493. 서민 ( 庶民 )
본 뜻
아무 벼슬이 없는 평민이나 사회적인 특권을 갖고 있지 않은 보통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 즉 이 말은 벼슬한 양반가를 탕F禮 사대부 ( 士大夫 ) 의 반대말이라고 하
겠다 .
바뀐 뜻
본래는 벼슬과 관계 있었던 정치적인 말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늘날에 이 말
은 중산층 이하의 살림이 넉넉치 못한 사람들을 탕F 경제적인 말로 바뀌었다 .
보 기
- 서민을 생각하는 행정이 아니라 단지 행정적 편의만을 생각하는 행정이라면 그것이
야말로 본말이 전도된 것이 아니겠는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2 -
494. 서방 ( 書房 ) 님
본 뜻
서방 ( 書房 ) 은 원래 벼슬 안한 남자를 탕F 말이었다 .
바뀐 뜻
후대로 오면서 남편에 대한 호칭으로 의미가 바뀌었다 . 요즘은 남편을 부르기
보다는 결혼한 시동생을 부르는 호칭으로 널리 쓴다 .
보 기
- 둘째 서방님이 이번에 연수차 외국에 나간다는데 뭘 해주면 좋을까요 ?
- 아이고 , 서방님 ! 춘향이가 서방님 못 보고 죽는 줄 알았소 .
495. 서불 ( 徐市 )
본 뜻
서불은 진시황이 불로초를 구하러 보낸 사자 ( 使者 ) 로서 우리 나라에도 동정녀
500 명을 거느리고 삼신산에 불로초를 구하러 왔다고 한다 . 예로부터 동양의 이름난 약초
들이 많이 나는 땅으로 알려진 우리 나라인지라 유달리 진시황의 불로초에 얽힌 얘기가
많은데 그 중 하나가 서귀포라는 지명에 대한 얘기다 . 서귀포라는 지명은 서불이 제주도
에 불로초를 구하러 왔다가 이곳에서 중국으로 돌아갔대서 ‘ 서불이 돌아간 포구 ’ 라는 뜻
으로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 또 하나는 동정녀 500 명을 거느리고 삼신산에 불로초를 구하
러 온 서불이 경상남도 남해에 있는 큰 바위에 기이한 화상문자 ( 畵像文字 ) 를 새겨놓고 갔
다고 하는데 실제로 그런 바위가 있어 궁금증을 더해주고 있다 .
바뀐 뜻
‘ 서불 ’ 은 표기는 ‘ 서시 ( 徐市 )’ 지만 읽을 때는 ‘ 서불 ’ 로 읽는다 .
보 기
- 왜 서시를 서불이라고 읽을까 ? 혹시 중국의 유명한 미녀 서시와 혼동할까봐 그런 건
아닐까 ?
496. 서울
본 뜻
서울은 본래 신라의 수도인 경주를 서라벌 ( 徐羅伐 ), 서벌 ( 徐伐 ), 서나벌 ( 徐那
伐 ) 등으로 부른 데에서 비롯한 말이다 . 서울의 ‘ 서 ’ 는 ‘ 수리 , 솔 , 솟 ’ 의 음과 통하는 말로
서 ‘ 높다 , 신령스럽다 ’ 는 뜻이며 , ‘ 울 ’ 은 ‘ 벌 , 부리 ’ 가 변음된 것으로 ‘ 벌판 , 큰 마을 , 큰 도
시 ’ 라는 뜻을 가진 말이다 .
바뀐 뜻
서울은 한 나라의 수도 ( 首都 ) 를 가리키는 보통 명사이면서 동시에 대한민국의
수도를 가리키는 고유명사다 .
보 기
- 서울이 88 올림픽을 통해 세계에서 널리 알려진 것은 바람직한 골鼓 , 서양인들이
‘ 쎄울 ’ 로 발음하는 것을 들으면 뭔가 영어 표기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
- ‘ 모로 가도 서울만 가면 된다 ’ 는 속담이 ‘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목적만 달성하면
된다 ’ 는 뜻으로 쓰여 은연중에 정당하지 않은 수단을 합리화시키는 구실을 만들어 주는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3 -
것은 경계할 골다 .
497. 서커스 (circus)
본 뜻
서커스 (ciircus) 라는 말은 고대 로마 시대의 전차 경주 경기장의 원형 울타리
를 뜻하는 말이었다 . 그러던 것이 1768 년에 영국의 한 말타기 곡예사가 원형 공연장 안에
관객석과 지붕을 설치해서 구경꾼들을 끌어 모았고 1782 년에 소속 기수 중의 한 사람이
‘ 로열 서커스 ’ 라는 이름으로 독립해서 나가게 되었는데 , 이것이 바로 서커스가 곡마단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게 된 기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의 순회 곡마단 , 곡예단을 가리키는 말이다 . 고유 명사와 같이 쓸 때는
몇 개의 도로가 모이는 광장을 가리키기도 한다 . 예를 들면 영국의 ‘ 피카디리 광장
(Piccadilly Circus)’ 같은 경우이다 .
보 기
- 오늘밤에 서커스 구경 가지 않을래 ? 곰이 재주도 부리고 행운권 추첨도 한대 .
498. 석식 ( 夕食 )
본 뜻
이 말은 본래 저녁 식사를 가리키는 百5e 한자어이다 .
바뀐 뜻
끼니를 나타내는 아침 , 점심 , 저녁이라는 순수한 우리말을 제쳐둔 채 언제부터
인가 조식 ( 朝食 ), 중식 ( 中食 ), 석식 ( 夕食 ) 이라는 百5e 한자어를 쓰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관공서나 기업체의 백% 시간표 등에 널리 쓰이고 있다 .
그러나 때와 끼니를 동시에 나타내는 좋은 우리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百5e 한
자어를 쓴다는 것은 언어 사대주의가 아닐 수 없다 .
보 기
- 조식 , 중식 , 석식이라고 하면 아침 , 점심 , 저녁보다 더 고상해보이기라도 한다더냐 ?
499. 선달 ( 先達 )
본 뜻
문무과 ( 文武科 ) 에 급제했으면서도 벼슬하지 아니한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선달 ( 先達 ) 의 대표적인 사람으로는 대동강 물을 팔아 먹었다는 김삿갓 , 즉 봉이 김 선달
이 있다 . 선달의 높임말이 ‘ 선다님 ’ 이다 .
바뀐 뜻
후대로 내려오면서 급제 여부와 상관없이 벼슬을 하지 않은 성인 남자들을 가
리키는 말로 쓰였다 .
보 기
- 장터 사람들이 그를 모두 장 선달이라고 부르는 것을 듣고 나도 얼결에 그렇게 부르
고 말았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4 -
- 삿갓을 쓰고 천하를 주유했던 봉이 김 선달만큼 자유로운 사람이 또 있었을까 ?
500. 선병질적 ( 腺病質的 )
본 뜻
선병 ( 腺病 ) 은 삼출성이나 임파성 체질을 가진 어린아이에게 많이 나타나는 결
핵성 전신병으로 체질이 약해지며 임파성 종창 , 습진 , 만성 비염 등의 증세를 나타내는
병이다 . 선병질 ( 腺病質 ) 이라 함은 위와 같은 선병의 증세가 나타나는 특이한 체질을 탕축
는 말이다 .
바뀐 뜻
골 생활에서 선병질적이란 말을 쓸 때는 실제 병을 가리키기보다는 예민하
고 신경질을 잘 내는 성격을 가리키는 말로 전이되어 쓰인다 .
보 기
- 그 사람 말하는 거 보니까 꽤나 선병질적이던데 그래 .
501. 선 ( 先 ) 보다
본 뜻
글자 그대로 ‘ 먼저 본다 ’ 는 뜻이다 . 옛날에 혼인하기에 앞서 양가 부모들이 먼
저 신랑 , 신부가 될 사람의 인물됨을 살펴보았던 데서 유래한다 .
바뀐 뜻
지금은 혼인 당사자들끼리 가까운 친척이나 어른의 소개로 상대방을 첫대면하
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아유 , 아버지도 . 요새 누가 선보고 결혼해요 ?
- 셋째야 , 어제 선본 거 어떻게 됐니 ? 사람은 괜찮든 ?
502. 선비
본 뜻
심신 수련을 하여 일정한 경지에 오른 사람을 가리키는 고조선 시대의 호칭이
다 . 백제의 수사 , 고구려의 선인 , 신라의 화랑과 비슷하다 .
바뀐 뜻
학문과 인격을 닦은 사람이나 학식은 있으나 관직에 나아가지 않은 사람을 가
리키는 말로 쓴다 .
보 기
- 말하는 걸 보니 그 사람 영락없는 선비골세 .
- 우리가 되살려야 할 정신 중에 중요한 것이 바로 이 선비 정신 아니겠는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5 -
503. 선영 ( 先塋 ) / 선산 ( 先山 )
본 뜻
선영 ( 先塋 ) 은 본래 할아버지나 아버지가 묻혀 있는 무덤이라는 뜻이다 . 그런데
선영 ( 先塋 ) 을 선산 ( 先山 ) 이라는 말과 혼동해서 쓰고 있는 경우를 종종 본다 .
선산은 선영과 그것이 귀속된 모든 산야 ( 山野 ) 를 통틀어 이르는 말이므로 선영이 선산에
포함되는 것이긴 하나 그 둘이 동번3 말은 아니다 .
바뀐 뜻
요즈음은 선영과 선산을 같은 뜻으로 쓰는 사람이 많지만 이 두 말은 엄밀히
구별해서 써야 할 말이다 . 선영 ( 先塋 ) 이란 말은 조상의 무덤만을 가리키는 말이므로 부음
( 訃音 ) 안내에 ‘ 장지 ( 葬地 ) 는 ○○ 선영 ( 先塋 )’ 이라 쓰는 것은 잘못이다 .
이 말은 곧 조상의 무덤에 합장하겠다는 뜻이 되는 것이다 . 제대로 쓰려면 ‘ 장지는 ○○
선산 ( 先山 )’ 또는 ‘ 장지는 ○○ 선영 아래 ’ 라 해야 한다 .
보 기
- ‘ 돌아가신 아버님을 선영에 모실까 합니다 ’ 가 말이 되는지 안 되는지도 모르면서 어
찌 장례를 치르겠느냐 ?
504. 섣달
본 뜻
섣달이란 ‘ 설이 드는 달 ’ 이란 뜻으로서 , 말대로 하자면 1 월이 섣달이 되어야
한다 . 그런데 왜 12 월을 섣달이라 이르는가 ? 한 해를 열두 달로 잡은 것은 수천 년 전부
터지만 어느 달을 한 해의 첫 달로 잡았는가 하는 것은 여러 번 바뀌었다 . 그 중에는 음
력 동짓달인 음력 11 월을 첫 달로 잡은 적도 있었다 . 그러나 대개는 음력 12 월을 한 해의
첫 달로 잡고 음력 12 월 1 일을 설로 쇠었다 . 그래서 음력 12 월을 설이 드는 달이라 하여
‘ 섣달 ’ 이라 한 것이다 . 후에 음력 1 월 1 골' 설로 잡으면서도 그전에 음력 12 월을 ‘ 섣달 ’ 로
부르던 흔적은 그대로 남아 있게 되었다 . 원래는 ‘ 설달 ’ 이던 것이 ‘ ㄷ ’ 과 ‘ ㄹ ’ 의 호전현상에
의해 섣달이 되었다 .
바뀐 뜻
‘ 설이 드는 달 ’ 이라는 뜻을 가진 섣달은 1 월이 아니라 음력 12 월을 말한다 .
보 기
- 왜 12 월을 섣달이라는 이름으로 불렀던가 했더니 옛날에는 12 월을 한 해의 첫 달이
되는 설이 드는 달로 쇠었다는군 .
505. 설렁탕
본 뜻
설렁탕이란 말이 생기게 된 유래에는 다음의 두 가지 설이 있다 . 먼저 , 조선시
대에 왕이 선농단 ( 先農壇 ) 으로 거동하여 생쌀과 기장과 소 , 돼지를 놓고 큰 제사를 올린
다음 친히 밭을 갈았던 행사가 있었다 . 왕의 친경 ( 親耕 ) 이 끝나면 미리 준비해둔 가마솥
에 쌀과 기장으로 밥을 하고 소로는 국을 끓여 60 세 이상의 노인을 불러 먹였다 . 이 같은
음식이 선농단에서 행해진 행사에서 비롯되었기 때문에 이 국을 설렁탕이라 부르게 되었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6 -
다고 한다 .
또 하나는 고기를 맹물에 끓이는 몽골 요리인 ‘ 슈루 ’ 가 우리 나라에 들어와 설렁탕이 되
었다는 설이다 . < 몽어유해 ( 蒙語類解 )> 에는 고기 삶은 물인 공탕 ( 空湯 ) 을 몽골어로 ‘ 슈루 ’
라 한다고 되어 있고 , < 방언집석 ( 方言輯釋 )> 에는 공탕 ( 空湯 ) 을 한 ( 漢 ) 나라에서는 콩탕 , 청
( 淸 ) 나라에서는 실러 , 몽골에서는 슐루라고 한다고 되어 있다 . 따라서 이 ‘ 실러 ’, ‘ 슐루 ’ 가
설렁탕이 되었다는 것이다 .
바뀐 뜻
소의 머리 , 족 ( 足 ), 내장 , 무릎 도가니 , 뼈다귀 등을 푹 삶아 끓인 국 또는 그
국에 밥을 만 음식을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우리 나라에서 가장 대중적인 음식을 들라면 설렁탕을 들 수 있지 않을까 .
506. 설빔
본 뜻
설과 비음이란 말이 합쳐진 것이다 . 비음은 명절이나 잔치 때에 새 옷으로 치
장하는 골' 탕F 말이다 . 이 ‘ 설비음 ’ 이 줄어서 설빔이 되었다 .
바뀐 뜻
설빔은 곧 ‘ 설날에 새 옷을 차려입는 것 ’ 을 가리키는 말이었으나 , 그 뜻이 차
츰 변화되어 ‘ 명절에 입는 새 옷 ’ 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가야골의 작은댁네 애들은 올해도 설빔 하난 못 얻어 입었다던데 자네가 한 번 다녀
오지 그러나 .
507. 섭씨 ( 攝氏 )
본 뜻
1742 년 스웨덴의 천문학자인 셀시우스가 정한 온도의 눈금이다 . 중국인들이
셀시우스의 이름을 한자로 섭씨 ( 攝氏 ) 라고 표기한 데서 유래한다 .
바뀐 뜻
기호는 ℃ 로 나타내며 1 기압 하에서 얼음이 녹는 온도를 0 ℃ 로 하고 , 물이 끓
는 온도를 100 ℃ 로 하는 온도를 말한다 .
보 기
- 장마철에 섭씨 30 도가 넘으면 불쾌지수가 90 을 오르내리게 될 것이다 .
- 중동 사막지역의 기온이 섭씨 40 도를 오르내린다 해도 그곳은 워낙 건조지대이기 때
문에 우리 나라의 섭씨 40 도와는 비교가 안 된다 .
508. 성곽 ( 城郭 )
본 뜻
적의 침입이 빈번했던 옛날에는 성을 쌓아서 고을의 영역을 지켰다 . 그 때 정
치적 , 군사적으로 중요한 곳은 두 겹으로 성을 쌓았는데 안쪽에 쌓은 것을 성 ( 城 ) 이라 하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7 -
고 , 바깥쪽에 쌓은 것을 곽 ( 郭 ) 이라 했다 . 그러므로 성곽이라 하면 내성 ( 內城 ) 과 외성 ( 外
城 ) 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그냥 단순하게 성 ( 城 ) 을 이르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유명한 성곽 도시로는 중국의 북경이 유명하다 .
- 일본의 성곽은 그 구조나 모양이 너무나 단순하고 날카로와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이
느껴지지 않는다 .
509. 성냥
본 뜻
본래는 석류황 ( 石硫黃 ) 에서 비롯된 말이다 . 돌처럼 굳힌 유황을 얇게 깎은 나
뭇조각 끝에 묻혀 붙게 한 물건을 , 재료의 이름을 따서 ‘ 석류황 ’ 이라 했는데 , 발음이 어렵
다보니 ‘ 성뉴황 ’ 으로 발음되다가 ‘ ㅎ ’ 소리가 떨어져 나가 ‘ 성냥 ’ 으로 변했다 .
바뀐 뜻
본래는 한자어였던 말이나 ‘ 성냥 ’ 으로 소리가 변하면서 고유어처럼 되어버렸
다 . 성냥은 개화기 때 百5 다녀왔던 개화승 이동인이 가지고 들어온 물건이다 .
보 기
- 70 ~ 80 년대 석유 곤로를 쓸 때만 해도 성냥이 집안의 필수품이었는데 , 가스가 대중화
되고부터는 성냥이 쑥 들어가 버렸어 .
510. 성대모사 ( 聲帶模寫 )
본 뜻
다른 사람의 목소리나 짐승의 목소리를 그럴 듯하게 흉내내는 일을 가리킨다 .
모사 ( 模寫 ) 는 그대로 사진 찍듯이 그려낸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 성대묘사 ’ 로 잘못 쓰고 있다 . ‘ 성대묘
사 ’ 라고 하면 소리가 나오는 발음기관인 성대가 어떻게 생겼는가 표현해낸다는 뜻이니 ,
성대묘사라는 말은 문학 작품 또는 회화에나 사용할 수 있는 말이다 .
보 기
- 방송에서도 종종 성대묘사를 한다는 말을 쓰던데 그것도 잘못 쓰는 거네요 .
511. 성인 ( 成人 )
본 뜻
본래 이 말은 신체적인 의미보다는 정신적인 의미를 가진 말로서 인격과 교양
을 갖춘 훌륭한 사람을 탕F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독립적으로 판단하고 생활할 수 있으며 신체적인 발달이 청년기에
접어든 20 세 이상의 성년 ( 成年 ) 이 된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8 -
보 기
- 네가 지금 스무 살이 넘었으니 성인 대접을 해달라고 그러는데 , 성인이라는 게 어디
나이만 먹고 몸만 컸다고 해서 되는 것인 줄 아니 ?
512. 세뇌 ( 洗腦 )
본 뜻
이 말은 한국 전쟁에서 중국군이 유엔군 포로들을 수면 부족 또는 공복 ( 空腹 )
으로 인한 골}U 정신마비 상태에 빠뜨려 공산주의 사상을 주입했던 일에서 유래한다 .
바뀐 뜻
골si 어떤 관념으로 굳어진 사람에게 선전이나 계몽을 통해 새로운 사
상을 주입하는 것을 뜻하게 되었다 .
보 기
- 너 피라미드 판￿ 조직한테 단단히 세뇌당했구나 . 그렇지 않고야 어떻게 나한테까지
그 조직에 가입하라고 그러니 ?
513. 세 ( 細 ) 발낙지
본 뜻
한자로 ‘ 가느다랄 세 ( 細 )’ 를 쓰는 세발낙지는 가느다란 발을 가진 작은 낙지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다 . 다만 많은 이들이 세발낙지를 다리가 세 개만 있는
특별한 종류의 낙지를 가리키는 말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
보 기
- 하하하 , 너 아직까지 세발낙지를 다리가 세 개만 달린 낙지로 알고 있었단 말이냐 ?
514. 소데나시 ( そでなし )
본 뜻
百5 ‘ 소데 ( そで )’ 는 우리말 ‘ 소매 ’ 에 해당하고 ‘ 나시 ( なし )’ 는 우리말 ‘ 없다 ’ 에
해당한다 . 그러므로 ‘ 소데나시 ’ 라 하면 ‘ 소매 없는 ’ 이란 뜻이 된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고 소￿ 없는 옷을 지칭하는 데 ‘ 소데나시 ’ 라는 百5'
널리 통용되고 있다 . ‘ 민소매 ’ 라는 우리말로 바꿔 부르는 것이 좋겠다 .
보 기
- 요새는 소데나시라는 말도 귀찮은지 그냥 나시라고 하더라만 , 민소￿ 예쁜 우리
말이 있는데 왜 百5S 쓰는지 모르겠구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89 -
515. 소라색
본 뜻
순우리말로 알고 있는 소라색 역시 百5N 온 말이다 . 한자 ‘ 공 ( 空 )’ 을 일
본어로 읽으면 ‘ 소라 ’ 가 되는데 이것이 ‘ 하늘 ’ 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하늘색 , 연푸른색 등 얼마든지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으므로 소라색이란 말
은 되도록 쓰지 않도록 한다 .
보 기
- 정희야 , 엄마가 이번에 소라색 원피스를 하나 살까 하는데 어떻겠니 ?
- 하늘색이면 하늘색이지 , 소라색이 뭐예요 , 어머니 .
516. 소매치기
본 뜻
한복은 본래 주머니가 없는 옷으로 유명했다 . 대신 한복의 널따란 소매가 주
머니 구실을 했는데 여기에 돈이나 서찰 ( 書札 ) 등 귀중한 물건들을 넣어 다녔다 . 그 소￿
안에 있는 물건을 채가는 좀도둑들을 가리켜 소매치기라 했다 .
바뀐 뜻
소￿ 대신에 지갑이나 가방이 생긴 오늘날에도 ‘ 지갑치기 ’, ‘ 가방치기 ’ 라는 말
대신에 여전히 소￿ 말이 널리 쓰이고 있다 . 주로 길거리나 차 안에서 남의 금품
을 슬쩍 훔치는 도둑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출퇴근길 지하철에서 소매치기가 어찌나 극성인지 도무지 돈을 가지고 다닐 수 없어 .
517. 소정 ( 所定 )
본 뜻
글자 그대로 ‘ 정한 바 , 정해진 바 ’ 라는 뜻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나 많은 사람들이 널리 오해하고 있는 말 중의 하나다 .
보통 ‘ 소정의 원고료 ’ 등에 쓰이는 이 말을 ‘ 작은 정성의 원고료 ’ 또는 ‘ 작게 책정된 원고
료 ’ 등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 그러나 뜻은 본뜻 그대로이다 .
보 기
- ‘ 귀하의 원고가 채택되었사오니 소정의 원고료를 큰 & 바랍니다 ’ 하면 왠지 저
자에게 아주 불리하게 보잘 것 없는 원고료가 지급될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거야 .
- 여기 참석하신 분께는 소정의 상품을 나눠드리겠습니다 .
518. 소탕 ( 掃蕩 )
본 뜻
빗자루로 쓸어버리듯이 싹 없애버리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
바뀐 뜻
이 말은 주로 군대 용어로 많이 쓰는데 포위되거나 잔존한 적을 완전히 제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0 -
해버리는 골' 가리킨다 .
보 기
- 태백산의 공비 소탕 작전에 투입되었던 외삼촌은 무장공비를 추격하다가 높은 벼랑
에서 굴러 떨어져 아직도 기동이 자유롭지 못하시다 .
519. 속수무책 ( 束手無策 )
본 뜻
손이 묶여 도무지 일할 방도가 없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어찌할 도리가 없이 꼼짝 못할 상황골 때 쓰는 말이다 .
보 기
- 늘어가는 10 대 흡연 인구에 대해 당국은 속수무책으로 팔짱만 끼고 있는 것 같다 .
- 한밤중에 갑자기 아기가 울기 시작하자 창수는 속수무책으로 앉아 있기만 했다 .
520. 손 없는 날
본 뜻
예로부터 우리 민간 습속에 이사를 하거나 큰 행사가 있을 때는 ‘ 손 없는 날 ’
이라 해서 좋은 날을 골랐다 . 동서남북 네 곳을 이리저리 옮겨다니면서 사람의 일을 방해
하는 귀신이 곧 ‘ 손 ’ 이다 . ‘ 손 없는 날 ’ 을 가리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
음력으로 1 이나 2 가 들어가는 날은 동쪽에 손이 있고 ,3 이나 4 가 들어가는 날은 서쪽에 ,
5 나 6 이 들어가는 날은 남쪽에 있고 , 7 이나 8 이 들어가는 날은 북쪽에 있다 . 맨 마지막 9
와 10 이 들어가는 날은 손이 하늘로 올라가므로 이 날을 ‘ 손 없는 날 ’ 이라고 한다 .
바뀐 뜻
귀신이 훼방을 놓지 않는 길일 ( 吉日 ) 로서 음력으로 9 와 10 이 들어가는 날을
가리킨다 .
보 기
- 우리 다음 달에 이사해야 하는데 당신이 손 없는 날 좀 잡아보지 그래 .
- 손 없는 날을 꼽아보니까 토요일 , 번@은 없고 평백 있네요 .
521. 송곳
본 뜻
송곳의 옛 말은 ‘ 솔옷 ’ 이다 . 이 말이 후에 ‘ 송곶 ’ 으로 변했는데 이는 소나무 ‘ 송
( 松 )’ 에 뾰족하게 나온 것을 가리키는 ‘ 곶 ’ 이란 말이 합쳐진 것이다 .
이처럼 ‘ 송곶 ’ 이란 말은 본래 소나무로 만든 뾰족한 것을 의미하였는데 , 세월이 흐름에
따라 이 ‘ 송곶 ’ 이 ‘ 송곳 ’ 으로 바뀌었다 .
바뀐 뜻
지금은 ‘ 송곳 ’ 이란 말에서 소나무의 흔적은 찾아볼 수가 없다 . 오늘날의 송곳
은 쇠로 만든 뾰족한 것으로서 무엇인가를 뚫을 수 있는 도구를 가리킨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1 -
보 기
- 주머니 속에 있는 송곳은 아무리 감추려고 해도 감추어지지 않는 것처럼 , 자네가 가
진 특출한 재주는 반드시 빛을 볼 걸세 .
522. 수라 ( 水刺 )
본 뜻
임금의 진지를 가리키는 ‘ 수라 ’ 는 몽골어 ‘ 술런 ’ 에서 온 것으로 본다 . 원나라의
지배를 받던 고려 때 , 태자들이 원나라에 볼모로 잡혀갔다가 돌아와서 왕위에 올랐는데 ,
이때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 .
한자로는 ‘ 수자 ( 水刺 )’ 로 적는데 , 이는 단지 ‘ 수라 ’ 를 한자식으로 표기한 것일뿐 별다른
뜻이 있는 말은 아니다 .
바뀐 뜻
임금에게 올리는 밥을 궁중에서 탕F 말이었다 .
보 기
- 임금이 들던 수라상을 차리는 부엌을 수리간이라고 했다 .
523. 수렴청정 ( 垂簾聽政 )
본 뜻
본래는 왕대비가 신하를 대할 때 얼굴을 정면으로 마주보지 않기 위해서 그
앞에 발을 늘이던 데서 비롯된 말이다 .
바뀐 뜻
임금이 어린 나이로 즉위하였을 때 왕대비나 대왕대비가 정치를 대신하던 일
을 가리키는 말이다 . 조선시대 고종이 12 살의 어린 나이로 즉위하자 당시의 대왕대비였던
조대비가 수렴청정을 했다 .
보 기
- 조대비의 수렴청정이 가져온 폐해는 이루 다 말을 할 수가 없을 정도라네 .
- 중국 역사에서 수렴청정의 예를 들자면 청나라의 마지막 황제 푸이를 앞세우고 수렴
청정을 한 서태후를 들 수 있을 것이야 .
524. 수리수리마수리
본 뜻
세간에 엉터리 마술사의 주문이나 장난스런 주문 등으로 인식되고 있는 이 말
은 본래 불교 경전 < 천수경 > 에서 비롯된 것이다 . < 천수경 > 은 불가에서 하는 모든 의식
에 널리 사용되는 경전으로서 많은 불자가 독송하는 데 쓰는 경전이다 .
< 천수경 > 의 첫 시작은 ‘ 입으로 지은 업을 깨끗하게 씻어내는 참된 말 ’ 로 시작되는데 그
말이 바로 ‘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 ’ 이다 . 산스크리트어인 이 말의 뜻을 살펴보
자면 다음과 같다 . ‘ 수리 ’ 는 길상존 ( 吉祥尊 ) 이라는 뜻이고 , ‘ 마하 ’ 는 크다는 뜻이다 . 그러므
로 ‘ 마하수리 ’ 는 대길상존 ( 大吉祥尊 ) 이라는 뜻이다 . 한편 ‘ 수수리 ’ 는 지극하다는 뜻이고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2 -
‘ 사바하 ’ 는 원만 ( 圓滿 ), 성취 ( 成就 ) 의 뜻이다 . 따라서 ‘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수리 사바하 ’ 의
본뜻은 ‘ 길상존이시여 길상존이시여 지극한 길상존이시여 원만 , 성취하소서 ’ 가 된다 . 이것
을 세 번 연거푸 외우는 것으로 입으로 짓는 모든 업을 깨끗하게 씻어낼 수 있다고 한다 .
바뀐 뜻
위에서 설명한 것처럼 불교의식에서 쓰이는 것 외에 , 일반 대중들 사이에서
뭔가 신기한 일을 하거나 보여줄 때 , 그 골 신비함을 불어넣기 위해서 장난스럽게 외우
는 주문으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수리수리마수리 수리수리마수리 야잇 ! 자 , 여기를 보십시오 , 아무 것도 없는 모자 속
에서 비둘기가 튀어나왔죠 ?
- 수리수리마수리라는 말이 본래는 심오한 뜻을 가진 말인데 지금은 삼류 주문으로 전
락되어 버려서 가슴이 ￿ 아프네 그려 .
525. 수수
본 뜻
이 말은 본래 한자어 ‘ 촉서 ( 蜀黍 )’ 에서 나온 말이다 . ‘ 촉서 ( 蜀黍 )’ 의 중국식 발
음이 ‘ 쒼쒼 ’ 인데 전라도 지방에서는 수수를 ‘ 쑤시 ’ 라고 하는 것으로 미루어 , 수수가 중극에
서 우리 나라로 전래될 때 전라도 지방으로 들어온 듯싶다 .
바뀐 뜻
우리말처럼 쓰이는 ‘ 수수 ’ 가 중국식 이름인 ‘ 쒼쒼 ’ 에서 온 말임을 알리기 위해
실었다 .
보 기
- 수수로 만든 음식 중에서 뭐니뭐니 해도 수수 부꾸미가 제골 맛있는 것 같아요 .
526. 수수방관 ( 袖手傍觀 )
본 뜻
수매 속에 손을 넣고 곁에서 가만히 지켜보기만 한다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일을 당하여 간섭하거나 거들지 못하고 옆에서 보고만 있는 것을 가리키
는 말이다 .
보 기
- 사태가 급박하게 돌아가는데도 그냥 수수방관만 하고 있을 작정이에요 ?
- 아니 그래 , 아이들이 치고 박고 하는데도 당신은 그저 수수방관만 하고 있었단 말이
에요 ?
527. 수순 ( 手順 )
본 뜻
‘ 순서 ’ 또는 ‘ 과정 ’ 을 가리키는 百5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3 -
바뀐 뜻
언론 大KN 많이 쓰고 있는 이 단어는 뜻이 바뀐 것은 아니다 . 단 ‘ 수순 ( 手
順 )’ 이라는 말이 百5N 온 한자어이며 , 그 말을 대치할 수 있는 우리말이 있으므로
되도록 ‘ 절차 ’ 나 ‘ 차례 ’ 라는 우리말로 바꿔 쓰는 것이 옳다 .
보 기
- 이번에 곱GU 북한 핵 처리 과정은 정해진 수순을 밟은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
( 미리 예정되었던 차례를 밟은 것 )
- 이 대통령의 김 대법원장 경질은 사안의 진행으로 볼 때 정해진 수순을 밟은 것이라
고 할 수밖에 없습니다 .
( 정해진 절차를 밟은 것 )
528. 수습 ( 收拾 )
본 뜻
수습 ( 收拾 ) 은 본디 시체를 거두어들이고 줍는 것을 말했다 . 옛날 전시 ( 戰時 ) 에
여기저기 나뒹구는 시체를 조정에서 거두어들였던 것을 일컬었던 말이다 . 그래서 지금도
죽은 사람을 거두는 것을 ‘ 시신을 수습한다 ’ 고 한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흩어진 물건을 주워 모으거나 회사의 부도 또는 정치적인 큰 사건
을 원만히 정리하는 것을 탕F 말로 널리 쓰인다 . 산란한 마음을 가라앉히어 바로잡는
것을 가리키기도 한다 . 다른 말로는 수쇄 ( 收刷 ) 라고도 한다 .
보 기
- 사장님이 급작스럽게 돌아가셨으니 그분이 진행하던 골U 뒷수습 누가 맡아서 하나 ?
529. 수염 ( 鬚髥 )
본 뜻
수염은 본래 두 가지 털을 합쳐 이르는 말로서 입가에 나는 털이 수 ( 鬚 ) 이고
뺨이나 턱에 나는 털이 염 ( 髥 ) 이다 . 이 밖에 귀밑쪽으로 나는 털은 빈 ( 鬢 ) 이라 한다 .
바뀐 뜻
성숙한 남자의 입가나 턱 , 뺨에 나는 털을 총칭해서 수염이라 탕F다 . 이 외
에 옥수수나 보리의 낱알 끝이나 사이사이에 난 긴 털도 수염이라 부른다 . 순우리말로
‘ 나룻 ’ 이라 한다 .
보 기
- 우리 할아버지 수염은 꼭 그림 속에 나오는 신선의 수염 같아 .
530. 수육 ( 熱肉 )
본 뜻
본래는 삶아 익힌 고기라는 뜻의 ‘ 숙육 ( 熟肉 )’ 으로 쓰는데 , 이 ‘ 숙육 ’ 이 발음의
편의상 ‘ ㄱ ’ 이 탈락해서 ‘ 수육 ’ 으로 된 것이다 . 한편 이 수육을 얇게 저민 것을 편육 ( 片肉 )
이라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4 -
바뀐 뜻
수육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쓰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다 . 보통 수육이라
할 때는 삶아 익힌 소고기만을 이르는 말로 알거나 혹은 삶아 익힌 살코기만을 일컫는
말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 그러나 돼지고기건 소고기건 삶아 익힌 고기는 모두 수육이
라 한다 . 편육에 대한 오해는 이보다 더 널리 퍼져 있어서 오직 돼지고기 삶은 것을 얇게
저며놓은 것만을 이르는 말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 그러나 삶아놓은 수육을 얇게 저며
놓은 것은 모두 편육이라 한다 .
보 기
- 수육 먹으러 가자고 해서 난 당연히 소고기인 줄 알았잖아 . 난 돼지고기는 잘 못 먹
는단 말이야 .
531. 수작 ( 酬酌 )
본 뜻
이 말은 본래 술잔을 서로 주고받는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뭔가 좋지 않은 골' 꾀하거나 , 남을 가볍게 여겨 말을 경솔히 하
는 등의 행동을 이르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도대체 그 사람이 우리 아가씨를 어떻게 보고 그런 수작을 건데요 ?
532. 수청 ( 守廳 )
본 뜻
옛날 관가 제도 중의 하나로서 높은 벼슬아치 밑에 있으면서 그가 시키는 대
로 뒷바라지를 하는 골' 가리켰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수청 ( 守廳 ) 이라는 말의 본뜻을 아는 이는 거의 없거니와 , 알고 있
다고 해도 , 오로지 기생이 지방수령에게 몸을 바치는 것을 뜻하는 말로만 알고 있다 . 특
히 < 춘향전 ( 春香傳 )> 에서 춘향이가 변사또의 수청 요구를 거부하는 대목이 널리 알려지
면서 이 같은 뜻의 전이가 확고히 자리를 잡게 되었다 .
보 기
- 춘향이 네 이년 ! 골 기생의 몸으로 감히 사또 나으리 수청 드는 것을 물리치다니 ,
이런 괘씸한 것을 봤나 !
- 제가 비록 기생의 딸이기는 하오나 저 자신이 기생은 아니옵고 또한 이미 백년언약
을 맺은 몸이오니 사또 나으리의 수청을 들 수는 없는 골q"다 .
533. 숙맥 ( 菽麥 )
본 뜻
사서오경 ( 四書五經 ) 중의 하나인 < 춘추 ( 春秋 )> 의 주석서인 < 춘추좌씨전 ( 春秋
左氏傳 )> 에 나오는 말로 원말은 숙맥불변 ( 菽麥不辨 ) 이다 . 주자 ( 周子 ) 에게 형이 있었는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5 -
그가 똑똑치 못하여 콩 ( 菽 ) 과 보리 ( 麥 ) 도 구분하지 못하였다는 데서 유래한 말이다 .
바뀐 뜻
원래는 모양이 뚜렷이 차이가 나는 콩 , 보리도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어리석
은 사람이라는 뜻으로 쓰였으나 요즘에 와서는 남들이 다 아는 사실도 모를 정도로 순진
한 사람을 가리키는 마로 널리 쓰인다 . 흔히들 ‘ 쑥맥 ’ 으로 잘못 쓰는데 ‘ 숙맥 ’ 이 맞는 말이
다 .
보 기
- 아이구 , 이런 숙맥같으니라구 . 나이가 몇 살인데 아직도 그걸 모르냐 ? 그런 걸 꼭 가
르쳐줘야 아냐 ?
- 그 사람은 나이만 먹었지 , 그 방면에는 완전히 숙맥이야 .
534. 숙제 ( 宿題 )
본 뜻
숙제 ( 宿題 ) 는 본래 옛날 서당이나 학당에서 시회 ( 詩會 ) 를 열기 며칠 전에 미리
내주어서 돌리는 시나 글의 제목이었다 . 근대에 들어와 서당의 자리를 학교가 대신하면서
학교에서 내주는 과제물을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
바뀐 뜻
학교 공부를 복습하거나 예습할 것을 목적으로 학생들에게 내주는 과제물을
가리킨다 . 골 생활에서는 앞으로 두고두고 생각해 볼 문제 거리나 해결을 요하는 문제
를 가리키는 말로 쓴다 .
보 기
- 요즘은 초등학교 학생들까지 숙제에 치여서 도통 다른 것을 할 수가 없다고 하더군
요 .
- 시어머님과 화해하는 일이 숙제 중의 숙제인데 어떻게 풀어야 할지 모르겠어요 .
535. 술래
본 뜻
조선시대에 도둑이나 화재 따위를 경계하기 위하여 궁중과 사대문 안을 순시
하던 순라 ( 巡邏 ) 에서 비롯된 말이다 . 순라 ( 巡邏 ) 는 오늘날의 경찰에 해당된다 .
바뀐 뜻
‘ 술래잡기 ’ 라는 놀이에서 숨은 아이를 찾아내는 임무를 당한 아이를 가리켜 술
래라 한다 . 이는 조선시대에 순라 ( 巡邏 ) 군이 숨어 있는 도둑을 잡았던 데에서 비롯된 것
으로 본다 .
보 기
- 술래잡이를 하던 아이들이 모두 아랫동네에 불구경을 하러 간 것을 모르고 한참을
찾던 돌이는 그 다음부터 절대로 술래잡기 놀이만큼은 하지 않았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6 -
536. 숭늉
본 뜻
숭늉은 한자어 ‘ 숙랭 ( 熟冷 )’ 에서 나온 말이다 . ‘ 익을 숙 ( 熟 )’ 에 ‘ 칠 랭 ( 冷 )’ 으로
이루어진 이 말은 곧 ‘ 찬물을 익힌 것 ’ 이라는 뜻이다 . 이 ‘ 숙랭 ( 熟冷 )’ 이 지방에 따라 ‘ 숙
냉 ’, ‘ 숭냥 ’, ‘ 숭넝 ’, ‘ 숭능 ’ 등으로 말소리가 변해서 사용되었다 .
바뀐 뜻
지금은 ‘ 숭늉 ’ 이란 말이 고유어처럼 쓰이고 있지만 , 그 기원은 한자어 ‘ 숙랭
( 熟冷 )’ 에서 온 것이다 . 밥을 하고 난 뒤에 솥에 눌어붙은 누룽지에 그대로 물을 부어 데
워낸 물을 숭늉이라 하는데 , 그 구수한 맛 때문에 우리 나라의 전통적인 식후 음료로 사
랑을 받아왔다 .
보 기
- 숭늉이라고 하면 아궁이에 불을 때는 가마솥에서 오랫동안 팔팔 끓인 것이 제격이지 .
537. 스끼다시
본 뜻
‘ 곁들이다 ’ 는 뜻을 가진 百5N 온 말이다 .
바뀐 뜻
‘ 곁들인 안주 ’ 를 가리키는 말인데 , ‘ 기본 안주 ’ 라는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여보세요 , 여기 스끼다시 좀 갖다 주세요 .
- 스끼다시라는 말 대신에 기본 안주라는 말을 쓰는 게 좋지 않을까 .
538. 스스럼없다
본 뜻
‘ 스스럽다 ’ 라는 말에서 나온 것으로써 , ‘ 스스럽다 ’ 는 정분이 두텁지 않아서 매
우 조심스럽다는 뜻이다 . 그러므로 ‘ 스스럼없다 ’ 는 말은 ‘ 조심스럽지 않아도 된다 . 어려워
하지 않는 사이 ’ 란 뜻이다 .
바뀐 뜻
￿ 가까워서 대하기 어렵다거나 부끄러운 생각이 없다는 뜻으로 아주 친근
한 사이를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그 꼬마가 스스럼없이 구는 게 여간 귀엽지 않았다 .
- 정 선생과는 처음 만났는데도 마치 오래 만난 사람처럼 스스럼이 없었다 .
539. 스승
본 뜻
< 훈몽자회 ( 訓蒙字會 )> 에 보면 불교의 중을 ‘ 스승 ’ 이라 하고 , 근세까지만 해도
중을 높여 부르는 말로 ‘ 스님 ’ 이란 호칭을 사용했다 . 스님은 곧 ‘ 사 ( 師 ) 님 ’ 이었고 , 스승은
‘ 사승 ( 師僧 )’ 에서 온 말이다 . 이 말은 먹# 불교가 왕성했던 고려시대부터 쓰인 말인데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7 -
중을 존경해서 부를 때 ‘  승 ( 師僧 )’ 이라는 호칭을 썼던 것이다 . 이 ‘ 사승 ’ 이 변해서 스승
이 되었다 .
바뀐 뜻
오늘날 ‘ 스승 ’ 은 단순히 지식을 가르치는 선생님이란 뜻만이 아니라 삶의 지혜
까지도 가르치는 정신적인 선생님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자신의 정신적인 지주로 삼을 수 있는 스승이 한 사람이라도 있다는 것은 얼마나 다
행스러운 골7 .
540. 스텐 (stain)
본 뜻
스텐 (stain) 은 본래 ‘ 변색되다 , 얼룩지다 , 녹슬다 ’ 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 , 스텐이란 말은 ‘ 녹슬지 않는 합금 , 변색이나 얼룩이 지지 않는 강철 ’ 로
알려져 있다 . 그러나 실제로 ‘ 녹슬지 않는 , 변색되지 않는 ’ 이란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은 스
테인리스 (stainless) 이다 . 그러므로 녹슬지 않고 변색되지 않는 강철이란 뜻으로 쓰려면
‘ 스테인리스 스틸 ’ 또는 ‘ 스테인리스 강 ( 鋼 )’ 이라 해야 한다 . 스테인리스 스틸의 특징은 니
켈 , 크롬 등을 많이 넣어 녹슬지 않고 약품에도 부식되지 않는다 .
보 기
- 살림할 때 편하게 쓰기야 놋그릇보다는 스테인리스 그릇이 좋지 .
541. 슬하 ( 膝下 )
본 뜻
슬하 ( 膝下 ) 는 부모님의 무릎 아래란 뜻에서 본래 자식이 부모를 부를 때 쓰던
말이다 . ‘ 폐하 ’, ‘ 전하 ’ 같은 말들이 부르는 사람의 입장을 한껏 낮춘 호칭이듯이 ‘ 슬하 ’ 역
시 부모님의 무릎 아래 있는 자식의 입장을 가리켜 부모를 부르던 호칭이었다 .
바뀐 뜻
부모님이나 할아버지 , 할머니의 따뜻한 보살핌 아래라는 뜻으로 널리 쓴다 . 또
는 부모님 곁이라는 뜻으로도 쓴다 .
보 기
- 부모님 슬하에서 20 여 년이나 있었습니다 .
- 두 분 다 자식이 없어 슬하가 쓸쓸하시더라구요 .
542. 승화 ( 昇華 )
본 뜻
고체가 액체 상태를 거치지 않고 직접 기체로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 .
바뀐 뜻
물리적 용어가 문화적 용어로 전용되어 쓰이는 대표적인 예이다 . 정신분석학
에서는 이 용어를 성적 ( 性的 ) 에너지나 무의식의 억압이 예술이나 종교적 활동 등 사회적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8 -
으로 가치 있는 활동으로 바뀌는 골' 가리킨다 .
보 기
- 담징의 호류사 금당벽화는 그의 구도 정신이 예술혼으로 승화된 것이라 할 수 있다 .
543. 시금치
본 뜻
시금치는 중국에서 들어온 것으로 본래 발음은 ‘ 시근  ’ 이다 . 시근  는 한자로
는 ‘ 赤根菜 ’ 라고 쓴다 . 그 이름은 곧 ‘ 뿌리가 붉은 채소 ’ 라는 뜻이다 .
바뀐 뜻
‘ 적근채 ( 赤根菜 )’ 의 중국어 발음 시근채가 시금치로 바뀌어 순우리말처럼 쓰이
고 있다 .
보 기
- 시금치가 중국에서 들어온 것이라고 하니까 그 이름이 진짜 중국 이름처럼 들리는데
그래 .
544. 시달리다
본 뜻
흔히 성가시거나 괴로운 골' 당하는 것을 ‘ 시달린다 ’ 고 하는데 본디 이 말은
불교의 ‘ 시다림 ( 尸陀林 )’ 에서 나온 말이다 . 시다림은 인도 중부에 있는 왕사성 북쪽에 있
는 숲의 이름으로 , 골}U 공동묘지였는데 사람이 죽으면 이곳에 시신을 내다버렸다 . 그
때문에 이곳은 공포와 각종 질병이 창궐하는 지옥 같은 장소가 되어 버렸는데 , 도를 닦는
수행승들이 고행의 장소로 이곳을 즐겨 택하곤 했다 . 수행자들은 이곳에서 시체가 썩는
악취와 각종 질병과 각종 날짐승들을 견뎌내야 했다 . 그러므로 이 ‘ 시다림 ’ 에 들어가는 것
자체가 곧 고행을 가리키는 것이었으며 , 여기에서 ‘ 시달림 ’ 이라는 말이 나왔다 .
바뀐 뜻
괴로움을 당하거나 누군가가 계속해서 성가시게 구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이렇게 아이들이 시달려서야 언제 자기 골' 하겠어 ?
- 우리 나라 학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너무 과도한 시험에 시달리고 있다 .
545. 시답잖다
본 뜻
‘ 실 ( 實 ) 답지 않다 ’ 에서 온 말로서 진실하거나 미덥지 않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보잘 것 없어 마음에 차지 않는다 또는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다
는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옥이는 철이가 선물한 손수건을 시답잖은 듯 바라보았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199 -
- 시답잖게 바라보는 그녀의 눈길에 그는 심한 모욕감을 느꼈다 .
546. 시말서 ( 始末書 )
본 뜻
‘ 사건의 전말을 얘기해 보라 ’ 는 말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 전말 ( 顚末 ) 이란 골
진행되어온 처음부터 끝까지의 경위를 가리키는 말이다 . 전말 ( 顚末 ) 과 비슷한 말로 시말
( 始末 ) 이 있는데 시말 ( 始末 ) 이란 글자 그대로 어떤 골U 시작과 끝을 가리키는 일본식 한
자어다 .
바뀐 뜻
보통 어떤 일이 잘못되었을 때 그 골U 경위를 서면으로 적고 ,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다고 서약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전말서 ( 顚末書 ) 로 바꿔 쓸 수 있으나
이 역시도 썩 마땅한 말은 아니다 .
보 기
- 이번 일 때문에 시말서를 써야 한다는데 어떻게 안 쓰고 넘어가는 방법은 없을까 ?
( 전말서를 써야 한다는데 )
- 걸핏하면 시말서를 쓰라니 이거 어디 불안해서 회사 다니겠어 ?
( 전말서를 쓰라니 )
547. 시치미를 떼다
본 뜻
몽골의 지배를 받던 고려시대 때 매사냥이 성행했다 . 어느 정도였는가 하면
사냥￿S 사육하는 응방이란 직소가 따로 있을 정도였다 . 당시 궁궐에서부터 시작된 ￿사
냥은 귀족사회로까지 번져나가 많은 이들이 ￿p' 즐겼다 . 이렇게 ￿p 인구가 늘어
나다 보니 길들인 사냥￿S 도둑맞는 일이 잦아졌다 . 이 때문에 서로 자기 ￿
특별한
꼬리표를 달아 표시했는데 그것을 ‘ 시치미 ’ 라고 했다 . 이처럼 누구의 소유임을 알려주는
시치미를 떼면 누구의 ￿ 알 수 없게 되어버린다는 데서 ‘ 시치미를 뗀다 ’ 는 말이 나
왔다 .
바뀐 뜻
알고도 모르는 체 하는 것을 탕F 말이다 . 또는 자신이 어떤 골' 벌여놓고
도 그렇게 하지 않은 것처럼 행동하는 것을 가리킨다 . ‘ 시치미를 딱 잡아떼다 ’ 가 줄어서
‘ 시치미를 떼다 ’ 또는 ‘ 딱 잡아떼다 ’ 로 줄어들었다 .
보 기
- 너 내 도시락을 몰래 먹어놓고 어떻게 그렇게 시치미를 딱 잡아뗄 수 있니 ?
- 아 ! 글쎄 , 아랫집 김 서방이 옆집 이 서방이 집을 비운 사이에 이 서방네 씨암탉을
잡아먹고 시치미를 딱 잡아뗐다지 뭐야 .
- 넌 옥이가 김 대리를 사귄다는 걸 알고 있었으면서도 어쩜 그렇게 감쪽같이 시치미
를 뗄 수가 있는 거니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0 -
548. 신물이 나다
본 뜻
과식을 했거나 먹은 음식이 체했을 때 넘어오는 시큼한 물을 신물이라 한다 .
한 번 체한 음식은 잘 먹게 되지 않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쳐다보기조차 싫어지게 되는데
여기에서 신물이란 말의 의미가 확장되어 쳐다보기도 싫은 지긋지긋한 일을 가리키게 되
었다 .
바뀐 뜻
마음에 없던 골' 오래 계속하고 지긋지긋하고 진절머리가 난다는 뜻이다 .
보 기
- 노래하고 춤추는 골P 이젠 신물이 나서 못하겠는데 뭐 좀 할만한 일이 없을까 ?
- 인형에 눈알 붙이는 골 이제 신물이 날 지경이다 .
549. 신병 ( 身柄 )
본 뜻
검찰 조사나 사회적 , 법률적 사건 등에 종종 등장하는 말이다 . 百5e 한자어
인 ‘ 신병 ( 身柄 )’ 은 사람의 몸이나 신분 또는 사람 자체를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나 자칫
잘못하면 몸의 병 ( 身病 ) 을 얻어서 건네 轉참 뜻으로 들리기 쉬우며 새로운 신참 병사
( 新兵 ) 를 가리키는 말로 들리기 쉬우니 쓰지 않도록 한다 .
바뀐 뜻
우리말로 바꿔 쓴다면 ‘ 신병 인도 ’ 는 ‘ 사람 건네주기 ’ 로 ‘ 신병 확보 ’ 는 ‘ 신분 확
보 ’. ‘ 보호 감시 ’ 등으로 쓸 수 있다 .
보 기
- 검찰은 박 의원측에 이 선생의 신병을 인도했다 .
( 이 선생을 건네주었다 )
- 검찰은 전기협 대표들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농성장에 경찰을 투입하였다 .
( 전기협 대표들을 보호 감시하기 위해 )
550. 신산 ( 辛酸 )
본 뜻
맵고 신 것을 가리키는 말로서 좀처럼 먹기 힘든 맛을 가리킨다 .
바뀐 뜻
인생의 매운맛 , 신맛을 다 본다는 뜻으로 세상살이의 쓰리고 고됨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깊게 패인 그의 주름살에는 지나온 인생 여정의 신산스러움이 배어 있었다 .
551. 실랑이
본 뜻
실랑이는 본래 과거장에서 쓰던 ‘ 신래 ( 新來 ) 위 ’ 에서 나온 말이다 . 합격자가 발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1 -
표되면 호명 받은 사람은 예복을 갖춰 입고 합격 증서를 타러 앞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
이때 부르는 구령이 ‘ 신래 ( 新來 ) 위 ’ 다 . 이때 옆 사람들이 합격자를 붙잡고 얼굴에 먹으로
아무렇게나 그려대고 옷을 찢으며 합격자를 괴롭혔다고 한다 . 합격자는 증서를 타기 위해
앞으로 나아가야 하는데 사람들이 놓아주질 않고 괴롭히니 그 속이 좀 탓으랴 싶다 .
바뀐 뜻
남을 못 견디게 하고 시달리게 하는 짓을 가리키는 말인데 , 오늘날에는 옳으
니 그르니 시시비비를 가리며 못살게 구는 일이나 , 수작을 부리며 장난하는 것 등을 가리
킨다 .
보 기
- 여보 , 기사 양반 . 우리 갈 길이 바쁘니 거 실랑이 좀 그만하고 빨리 떠납시다 .
552. 실루엣 (silhouette)
본 뜻
실루엣은 본래 프랑스의 정치가 실루엣 (silhouette) 에서 비롯된 말이다 . 18 세기
말 프랑스의 재상 실루엣이 재정 궁핍으로 곤란을 겪자 극단적 절약을 강조하여 그림도
검정색 한 가지만으로 충분하다고 주장한 데서 온 말이다 . 윤곽만 보이는 검은 물체의 그
림을 말하는 것이다 .
바뀐 뜻
하나의 색조만을 사용한 도안이나 물체의 윤곽이 뚜렷한 그림자를 가리킨다 .
보 기
- 이젯밤 골목길에서 본 그 남자 실루엣 참 멋있더라 .
553. 실마리
본 뜻
감겨 있거나 엉클어진 실뭉치의 첫머리를 실마리라고 하는데 , 엉킨 실을 풀
수 잇는 단초가 되는 것이 바로 그 실마리이다 .
바뀐 뜻
잘 풀리지 않는 일이나 사건을 해결해 나갈 수 있는 단서가 되는 것을 가리키
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건의 실마리가 될 만한 무슨 단서를 찾아볼 수 없을까 ?
554. 심금 ( 心琴 ) 을 울리다
본 뜻
글자 그대로 보자면 심금 ( 心琴 ) 이란 마음의 거문고를 말한다 . ‘ 심금 ’ 이란 말이
나오게 된 유래는 부처님이 설하신 ‘ 거문고의 비유 ’ 에서 비롯된다 . 부처님의 제자 중에
‘ 스로오나 ’ 라는 제자가 있었는데 그는 고행을 통해 깨달음을 이르고자 했다 . 그러나 고행
을 통한 수행을 아무리 열심히 해도 깨달음의 길이 보이지 않자 ‘ 스로오나 ’ 는 서서히 지
치기 시작했고 덩달아 마음이 조급해졌다 . 이를 본 부처님이 그에게 ‘ 거문고의 비유 ’ 를 설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2 -
했다 .
“ 스로오나야 , 거문고를 쳐본 일이 있느냐 ?”
“ 예 ”
“ 거문고의 줄이 팽팽해야 소리가 곱더냐 ?”
“ 아닙니다 .”
“ 그렇다 . 스로오냐야 . 거문고의 줄은 지나치게 팽팽하지도 , 늘어나지도 않아야 고운 소리
가 난다 . 그렇듯 수행이 너무 강하면 들뜨게 되고 너무 약하면 게을러진다 . 수행은 알맞
게 해야 몸과 마음이 어울려 좋은 결과를 얻는 것이니라 .”
하였다 .
마음의 거문고인 심금 ( 心琴 ) 을 우린다는 말이 바로 이 백!N 비롯된 것이다 .
바뀐 뜻
외부의 자극을 받아 울리는 마음의 감동을 거문고에 비유하여 이른 말이다 .
즉 다른 사람의 감동적인 행적을 보거나 듣거나 읽을 때 걷잡을 수 없이 일어나는 마음
의 울림을 탕F 말이다 .
보 기
- 소록도에서 30 년 동안 나환자들을 위해 봉사하신 어느 할머니의 얘기가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
- 생사를 모른 채 20 년 동안 기다리다 극적으로 해후한 두 사람의 눈물겨운 순애보가
내 심금을 울렸다 .
555. 심복 ( 心腹 )
본 뜻
가슴과 배를 말한다 .
바뀐 뜻
관계가 밀접하고 긴하여 없어서는 안 될 사람이나 물건을 뜻한다 .
보 기
- 그는 골_U 앞잡이 거복이의 심복으로 거복이가 시키는 골 간이라도 빼어줄
듯 행동한다 .
556. 심부름
본 뜻
심부름의 ‘ 심 ’ 은 ‘ 힘 ’ 에서 나온 말이고 , ‘ 부름 ’ 은 ‘ 부리다 ’ 라는 동사가 명사화된
것이다 . 결국 심부름은 남의 힘을 부리는 것을 뜻하는 말이다 .
바뀐 뜻
남의 시킴이나 부탁을 격 대신하는 일을 가리킨다 .
보 기
- 이왕에 가는 길이라고 하지만 웃어른한테 심부름을 시킨 것은 잘 한 골 아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3 -
557. 심상 ( 尋常 ) 치 않다
본 뜻
심상 ( 尋常 ) 은 고대 중국의 길이를 나타내는 단위이다 . 심 ( 尋 ) 은 8 지 길이를 뜻
하며 , 상 ( 常 ) 은 16 자를 뜻한다 . 우후죽순처럼 많은 나라들이 저마다 들고 일어나던 중국의
춘추 전국 시대에 제후들은 얼마 되지 않는 ‘ 심상 ( 尋常 ) 의 땅 ’ 을 가지고 다투었다고 한다 .
평수로 따지면 한 평 ( 坪 ) 남짓한 땅을 빼앗기 위해 싸웠다는 뜻으로 아주 작은 규모였음
을 알 수 있다 .
이렇듯 심상은 짧은 길이를 가리키는 말이었는데 , 이것이 곧 작고 보잘 것 없는 것을 가
리키는 말에 비견되기도 하였다 .
바뀐 뜻
심상이 짤은 길이를 나타내는 본래의 뜻보다는 보잘 것 없고 별 대수롭지 않
은 것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이기 시작하면서 ‘ 심상치 않다 ’ 는 말이 생겨났다 . 이는 곧
‘ 작은 골 아니다 ’, ‘ 대수롭지 않게 여길 일이 아니다 ’ 라는 뜻을 담게 되었다 .
보 기
- 요새 박 부장님 얼굴이 심상치 않더니만 아들이 선천성 심장병이라고 하더군요 .
558. 심심파적 (- 破寂 )
본 뜻
심심하고 한적한 시간을 깨뜨린다 ( 破 ) 는 뜻으로 심심풀이와 같은 말이다 .
바뀐 뜻
할 골도 , 재미볼 일도 없어서 시간을 보내기 위해 하는 짓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목각은 그저 심심파적으로 시작한 일이지 전문으로 하고 있는 골 아닙니다 .
- 심심파적으로 할 만한 골 뭐 없을까요 ?
559. 심심 ( 深甚 ) 하다
본 뜻
마음을 표현하는 정도가 매우 깊은 것을 일컫는 말이다 .
바뀐 뜻
‘ 심심한 사의를 표한다 ’ 는 말 등에 널리 쓰이는 이 표현은 마음 속 깊은 곳에
서 우러나오는 뜻을 나타내는 말인데 , 재미없고 지루하다는 뜻의 ‘ 심심하다 ’ 가 잘못 쓰인
것을 알고 있는 경우가 있다 .
보 기
- 뜻하지 않은 이번 사고로 가족들을 잃은 국민 여러분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하
며 정부가 유가족 여러분께 최선을 다해 보상해 드릴 것을 약속합니다 .
560. 십상 ( 十成 ) 이다
본 뜻
십성 ( 十成 ) 은 본래 황금의 품질을 10 등분했을 때 첫째 등급을 이르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4 -
그러므로 아주 훌륭한 물건이나 어떤 일이 썩 잘 된 경우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본래는 훌륭한 물건을 가리키는 명사였으나 골si 쓰일 때는 꼭 들어맞
는다 , 썩 잘 어울린다 , 마침 제 격이다 등의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베트남처럼 수시로 비가 오는 나라에서는 골1 겸용 우비가 십상이지 .
- 김 군한테는 그렇게 땀흘리는 골 십상이지 .
561. 십장 ( 什長 )
본 뜻
십장 ( 什長 ) 은 본래 옛날 군제 ( 軍制 ) 에서 병졸 열 사람을 거느리던 두목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노동 현자에서 인부를 직접 감독 , 지시하는 인부의 우두머리를 가
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어이 김씨 , 십장이 당신 좀 보자는데 … 또 엊저녁에 사고친 거 아냐 ?
562. 십진발광 ( 發狂 ) 을 하다
본 뜻
마구 법석을 떨거나 고함을 치면서 미친 것처럼 나대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
다 . 여기 쓰이는 십진은 본래 진을 치는 습진 ( 習陣 ) 에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 진을 친다는
것은 대장이 깃발을 들어 지휘하는 대로 이리 왔다 저리 갔다 하는 것이므로 명령을 받
는 쪽에서는 정신없이 분주히 나대야 하는 것이다 . 발광 ( 發狂 ) 은 말 그대로 광증이 백과
나서 주위를 살피지 않고 미친 듯이 행동하는 것을 가리킨다 .
바뀐 뜻
정신없이 나대는 모습과 자기를 못 이기고 미친 사람처럼 격하게 행동하는 것
을 가리켜 십진발광을 한다는 표현을 쓰는데 주로 중장년층에서 많이 쓴다 .
보 기
- 그 텔레비전 좀 끌 수 없냐 . 도대체 저 십진발광하는 춤은 뭐하는 짓이냐 ?
563. 십팔번 ( 十八番 )
본 뜻
‘ 애창곡 ’, ‘ 장기 ’ 의 뜻으로 쓰이고 있는 ‘ 십팔번 ’ 이란 말은 百5N 건너온 말이
다 . 17 세기 무렵 , 일본 ‘ 가부키 ’ 배우 중 이치가와 단주로라는 사람이 자신의 가문에서 내
려온 기예 중 크게 성공한 18 가지 기예를 정리했는데 , 이것을 가부키 십팔번이라 불렀다 .
이처럼 십팔번은 단주로 가문의 대표적인 희극을 가리키는 말이었는데 이 의미를 확대
사용함으로써 골 용어가 된 것이다 .
바뀐 뜻
어떤 사람이 특별히 잘하는 장기나 즐겨 부르는 애창곡을 가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5 -
상황에 따라서 ‘ 장기 ’, ‘ 애창곡 ’, ‘ 잘 부르는 노래 ’ 등으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아무리 노래를 못한다지만 십팔번은 있을 거 아냐 ?
( 잘 부르는 노래 하나 정도는 )
- 자 , 이제부터 여러분의 여흥을 돕기 위해서 우리 김 대리가 나와 그의 십팔번인 성대
모사를 하겠습니다 .
( 그의 장기인 성대모사를 )
564. 싱싱하다
본 뜻
‘ 생생 ( 生生 ) 하다 ’ 에서 온 말이다 . 살아 있어 생기가 있고 원기가 왕성하다는 뜻
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고 원어인 ‘ 생생하다 ’ 가 ‘ ㅣ ’ 모음 역행동화를 거쳐 ‘ 싱싱하
다 ’ 로 바뀐 것이다 .
보 기
- 싱싱한 모습은 자신뿐만 아니라 보는 이에게도 생기를 불러백s다 .
565. 싸가지
본 뜻
이 말은 ‘ 싹 ’ 과 ‘- 아지 ’ 가 합쳐서 이루어진 말이다 . 동물의 새끼나 작은 것을
가리키는 접미사 ‘- 아지 ’ 가 ‘ 싹 ’ 과 결합하여 싹이 막 나오기 시작하는 처음 상태인 싹수를
탕F 말이 되었다 .
바뀐 뜻
본래는 막 움트기 시작하는 싹의 첫머리를 가리키는 이 말이 골N 비유
적으로 어떤 일이나 사람이 앞으로 잘 될 것인지 아닌지를 나타내는 낌새나 징조를 가리
키는 속어로 쓰인다 .
보 기
- 그 애는 대학까지 나왔다는 애가 어째 그렇게 싸가지가 없냐 ?
566. 쌀 팔아오다
본 뜻
쌀을 돈주고 사오는 것을 ‘ 쌀 팔아온다 ’ 고 하는데 이는 언어 도착 ( 倒錯 ) 현상
이다 . 즉 단어가 가지고 있는 일반적인 뜻과는 정반대의 뜻으로 쓰이는 경우를 일컫는 말
이다 . 옛날에는 ‘ 팔다 ’ 라는 말이 ‘ 팔다 ’ 의 뜻만이 아닌 ‘ 흥정하다 ’ 의 뜻으로도 쓰였다 . 17 세
기에는 ‘ 쌀 팔아들이다 ’ 란 말이 ‘ 쌀을 팔아 돈을 가져오다 ’ 란 뜻이 아니라 ‘ 쌀을 흥정해서
집으로 가져오다 ’ 란 뜻으로 쓰였다 . 이처럼 옛날에 ‘ 쌀을 팔아들이다 ’ 로 쓰던 것이 관용적
으로 굳어져서 마침내 ‘ 사다 ’ 대신에 ‘ 팔다 ’ 가 쓰이게 된 것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6 -
바뀐 뜻
‘ 쌀 팔아오다 ’ 는 ‘ 쌀 사온다 ’ 는 말과 같은 뜻으로 주로 중장년층에서 쓰고 있는
말이다 . 영 ․ 호남 지방에서는 ‘ 쌀 팔아오다 ’ 라는 말이 압도적인 우위 속에 쓰이고 있지만 ,
오늘날의 중부 지방에서는 ‘ 쌀 사온다 ’ 가 더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날이 어둑어둑해지는데 쌀 팔러 간 이 녀석은 어디를 싸돌아다니는 건지 , 원 .
567. 쌍벽 ( 雙璧 )
본 뜻
원래는 두 개의 구슬을 가리키는 말로서 여럿 중에서 특히 뛰어난 두 인물이
나 물건을 가리킨다 . 이 때 ‘ 벽 ( 璧 )’ 은 ‘ 구슬 벽 ( 璧 )’ 을 쓰므로 ‘ 바람 벽 ( 壁 )’ 과 혼동하지 않
기를 .
바뀐 뜻
여럿 가운데 우열의 차가 없이 특별히 뛰어난 두 사람이나 물건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허재와 강동희가 실업 농구의 쌍벽을 이루고 있다 .
- 그랜저와 포텐샤가 쌍벽을 이루고 있는 승용차 시장에 아카디아가 뛰어들었다 .
568. 쌍심 ( 雙心 ) 지를 켜다
본 뜻
쌍심지는 한 등잔에 있는 두 개의 심지를 말한다 .
바뀐 뜻
심지가 두 개나 있는 등잔이니 불을 붙이면 보통 등잔보다 배는 밝고 뜨겁다 .
이 말은 주로 ‘ 두 눈에 쌍심지를 켠다 ’ 는 식으로 널리 쓰는데 그것은 두 눈에서 불이 활
활 타오를 만큼 몹시 화가 나 있거나 , 누군가에게서 어떤 잘못을 찾아내려고 눈을 부릅뜨
고 샅샅이 살펴볼 때 쓰는 말이다 .
보 기
- 열 손가락 깨물어 아프지 않은 손가락 없다고 , 어려운 동생 좀 도와주자는 데 , 그렇
게 쌍심지를 켜고 반대를 하는 건 무슨 심보냐 ?
569. 썰매
본 뜻
썰 한자어 ‘ 설마 ( 雪馬 )’ 의 소리가 변한 것으로 눈 위에서 타는 말이란 뜻
이다 .
바뀐 뜻
눈 위나 얼음판에서 미끄러지게 만든 놀이 기구인데 주로 아이들이 타고 논
다 . 이 밖에도 눈이 많이 오는 북극이나 남극지대에서는 썰매를 운반수단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7 -
보 기
- 우리 어릴 때만 해도 겨울이면 꽝꽝 얼어붙은 개울이나 논에서 썰매를 타고 놀았는
데 요새 아이들이 그 씽씽 달리는 썰￿U 맛을 알까 몰라 .
570. 쎄비다
본 뜻
‘ 구하다 , 저축하다 ’ 는 뜻을 가진 영어 ‘save' 에서 나온 말이다 . ’ 세이브 ‘ 와 ’ 하다
‘ 가 합해져서 이루어진 말로서 본래의 뜻은 ‘ 저축하다 ’, ‘ 따로 떼어놓는다 ’ 는 좋은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남의 물건이나 돈을 훔치는 것을 가리키는 은어로 널리 쓰이고 있
다 .
보 기
- 야 , 어제 짝코가 종로에서 여자 지갑을 쎄비다가 잡혔다던데 지금 어디 있나 ?
571. 쐐기를 박다
본 뜻
나무를 V 자형으로 깎아서 나무로 짠 물건의 틈새에 박아 연결 부분이 움직이
지 않도록 하는 골}U 나무못을 가리킨다 . 쐐기는 보통 사물의 네 귀퉁이가 물러나지 않
도록 만드는 역할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물건의 틈새에 박아 넣어 두 물건의 사이를 벌리
는 데 쓰기도 한다 .
바뀐 뜻
나무틀이나 이음새에 쐐기를 박으면 움직이거나 빠지지 않는 것처럼 어떤 일
을 확정할 때 분명히 한다는 뜻으로 쓴다 . 또는 남이 골O 잇는 도중이나 얘기하고 잇
는 사이에 끼여들어 더 이상 그 골' 못 하게 하거나 중단하게 하는 골' 가리키기도 한
다 .
보 기
- 이번에도 떨어지면 더 이상 학원비를 댈 수 없다고 쐐기를 박아놨으니 걱정하지 마
세요 .
572. 쑥밭이 되다
본 뜻
집이 있던 자리에 집은 없어지고 쑥만 무성하게 자라서 옛날의 자취를 찾아볼
길아 없음을 나타내는 말이다 . 쑥은 키가 크기 때문에 다른 잡초보다 더 무성하게 자란
다 .
바뀐 뜻
한때의 영화나 번영은 사라지고 초라하고 볼품없게 되었다는 뜻이다 .
보 기
- 한때 떵떵거리고 살던 김 대감 댁도 그 자식이 역적으로 몰리자 순식간에 쑥밭이 되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8 -
어버리더구먼 .
- 그 친구 집에 가보았더니 , 그나마 새로 시작한 사업도 실패해서 아주 쑥밭이 되었어 .
573. 쓰레기 투기 ( 投棄 ) / 부동산 투기 ( 投機 )
본 뜻
투기 ( 投棄 ) 는 글자 그대로 내던져 버린다는 뜻이다 . 이에 반해 투기 ( 投機 ) 는
확신도 없이 요행만 바라거나 시세 변동을 이용하여 큰 이익을 얻으려고 행하는 매￿
거래를 탕F 말이다 .
바뀐 뜻
한자 ( 漢字 ) 의 제시 없이 ‘ 쓰레기 투기 ’ 라고 하면 부동산만 투기하는 것이 아니
라 쓰레기도 투기하나 하는 생각이 들 수 있다 . 소리가 같은 단어 중에 ‘ 부동산 투기 ’ 처럼
압도적으로 쓰이는 뜻이 있다면 다른 하나는 쉽게 구분이 가고 금방 알아들을 수 있는
순우리말로 바꿔주는 것이 좋을 것이다 .
보 기
- 쓰레기 종號_ 이후 고속도로의 쓰레기 투기가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고 하는데 차
가진 사람들 , 해도 너무하지 않아요 ?
574. 쓸개 빠진 놈
본 뜻
담 ( 膽 ) 이라고도 하는 쓸개는 한의학에서 대담한 용기를 내는 장부로 알려져
있다 . 그러므로 담이 크다는 것은 용기가 있다는 뜻이고 , 쓸개가 빠졌다는 것은 용기가
없이 비겁하고 줏대가 없음을 뜻하는 말이다 .
바뀐 뜻
하는 짓이 줏대가 없고 사리에 맞지 않음을 욕하는 말이다 .
보 기
- 이런 쓸개 빠진 놈 같으니라구 . 그새 지난 해에 당한 수모를 잊었단 말이냐 .
- 그 사람 어제 보니까 참 쓸개 없는 사람이더라구 . 어떻게 자기를 내쫓은 사람 앞에서
그렇게 굽신거릴 수가 있어 ?
575. 씨가 먹히다
본 뜻
베를 짤 때 가로줄을 씨줄 , 세로줄을 날줄이라고 한다 . 이때 가로줄을 이루는
씨줄이 잘 먹어들어야 베가 잘 짜진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조리가 있고 실속이 있는 말을 했을 때 쓰는 표현이다 . 골 생활에서는 긍정
적인 대화보다는 주로 부정적인 대화에 많이 쓴다 .
보 기
- 내 참 , 기가 막혀서 . 도무지 씨가 먹힐 소리를 해야 말이지 .
- 너는 항상 그렇게 씨가 안 먹히는 소리만 하고 다니느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09 -
576. 씨가 먹히지 않는다
본 뜻
베는 씨줄과 날줄을 서로 엇갈리면서 짜게 되는데 , 세로실을 날 ( 經 ․ 경 ) 이라
하고 , 가로실을 씨 ( 緯 ․ 위 ) 라 했다 . 날실 사이를 씨실이 지나가면서 천이 짜지는 것인데 ,
이 때 씨실이 한 올 한 올 잘 먹어들어야 천이 곱게 짜진다 . 그러나 습기가 많이 차면 뻑
뻑해져서 씨실이 잘 먹어들지 않아 천을 짜기가 힘들어지는데 그와 같은 상황을 씨가 먹
히지 않는다고 했다 .
바뀐 뜻
이치에 닿지 않는 소리나 말이 안 되는 소리를 할 때 그를 핀잔하는 말로 쓰
인다 .
보 기
- 학교를 그만두겠다니 , 그런 씨가 먹히지 않는 소리는 집어치워 !
577. 씨알머리가 없다
본 뜻
씨알은 새의 종자알이나 곡식의 종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 씨알머리
가 없다 ’ 는 말은 근본 태생을 모를 정도로 혈통이나 종자가 나았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남을 욕할 때 그의 혈통을 빈정거리는 말이다 . 혈통이 좋지 않고 보잘 것 없
는 가문에서 났기 때문에 보고 배운 것이 없어서 무례하고 건방지다는 뜻으로 쓴다 .
보 기
- 그 사람은 배울 만큼 배운 사람이 왜 그렇게 씨알머리가 없냐 ?
- 나이도 어린 것이 어른한테 하는 행동이 그게 뭐냐 ? 도무지 씨알머리가 없구나 .
578. 아귀 ( 餓鬼 ) 다툼
본 뜻
아귀 ( 餓鬼 ) 는 탐하고 질투하는 마음만을 가진 굶주린 귀신이다 . 아귀에는 무려
36 종이 있다고 하는데 그 모양새가 하나같이 끔찍하기만 하다 . 골 아귀의 형상은
대개 집채만한 몸에 작은 입과 가늘고 긴 목구멍을 가지고 있어 늘 주린 배를 채우기 위
해 음식을 탐한다 . 이들은 만나기만 하면 음식물을 차지하기 위해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싸우기만 한다 . 그 모습이 흡사 지옥도를 방불시키기 때문에 자기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한 치의 양보도 없이 싸워대는 사람들을 가리켜 ‘ 아귀다툼을 한다 ’ 고 하는 것이다 .
바뀐 뜻
처음에는 말다툼을 탕F 속어로만 쓰였는데 요즈음엔 먹을 것이나 그 밖의
이익을 위해서 죽을 듯이 싸우는 골' 탕F다 .
보 기
- 얼마 되지도 않는 기금을 타내기 위해서 기업들이 아귀다툼을 벌이고 있다 .
- 딱 이것만 남았으니까 아귀다툼하지 말고 사이좋게 나눠 먹어야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0 -
579. 아나고
본 뜻
뱀장어와 비슷하게 생긴 ‘ 붕장어 ’ 를 가리키는 百5'i 횟감으로 많이 쓰인다 .
바뀐 뜻
몸 길이 60 센티미터 이상의 뱀장어와 비슷하게 생긴 바닷고기로 주둥이와 입
이 크고 이가 날카롭게 생겼다 . 맛이 부드럽고 좋아 횟감으로 많이 쓰인다 . 아나고라는
이름으로 많이 불리는데 ‘ 붕장어 ’ 라는 우리말 이름이 있으므로 바꿔 부르도록 해야 한다 .
보 기
- 생선회를 못 먹는 사람도 물기를 바싹 뺀 아나고회는 대충 먹더라 .
- 회 중에서도 아나고회가 가장 대중적이고 서민적인 회라고 할 수 있지 .
580. 아녀자 ( 兒女子 )
본 뜻
본래는 사내 아이와 계집 아이를 가리키는 뜻이었다가 소견이 좁은 아이나 여
자 아이를 가리키는 말로 변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특히 여자를 비하하는 말로 와전되어 쓰이고 있는데 , 본래의 뜻이
바뀐 것이 아니므로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
보 기
- 감히 아녀자가 어딜 따라 나선다고 그렇게 설레발을 치는 거요 ?
- 아니 , 요즘이 어떤 시대인데 아녀자 운운하고 그러시는 거예요 ?
581. 아니꼽다
본 뜻
‘ 눈꼴이 시다 ’ 는 뜻으로 아니꼽다는 본래 장 ( 臟 ) 을 나타내는 ‘ 안 ’ 이라는 말과
굽은 것을 나타내는 ‘ 곱다 ’ 라는 말이 합쳐진 것이다 . 그러므로 뜻 대로라면 ‘ 장이 뒤틀린
다 ’ 는 뜻이다 .
바뀐 뜻
비위가 뒤집혀 토할 듯하다는 말로서 , 같잖은 짓이나 말 때문에 불쾌하다는
뜻이다 .
보 기
- 그렇게 아니꼽게 굴면 아예 거래를 끊어버리고 말거야 .
- 그 사람 승진했다고 거들먹거리는 걸 보면 아니꼬와서 못 살겠다니까 .
582. 아니 밤중에 홍두깨
본 뜻
홍두깨는 본래 다듬이질하는데 쓰는 도구로 나무를 둥글둥글한 모양으로 길고
굵직하게 깎은 것을 말한다 . 옛날 여인들은 남편을 잃고 홀로 된 뒤에도 개가하는 것을
금지당했다 . 이 때문에 젊어서 남편을 잃고 청상과부가 된 여인들은 어쩔 수 없이 수절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1 -
할 수밖에 없었다 . 이런 여자들은 밤중에 몰래 남자들이 업어가거나 담을 넘어와 정분을
통하는 일이 종종 있었다 . 이런 골' 겪은 과부들이 남자의 성기를 ‘ 홍두깨 ’ 에 비유하여
은밀히 말하면서부터 이 말이 널리 퍼지기 시작했다 .
바뀐 뜻
뜻하지 않았던 골 갑작스럽게 백%나 , 느닷없이 어떤 골% 말을 꺼내
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아니 뭐야 ? 지금까지 잘 다니던 학교를 그만두고 자동차 정비 학원에 다니겠다고 ?
아닌 밤중에 홍두깨라더니 네가 그 짝이구나 !
- 남편의 사고 소식은 아닌 밤중에 홍두깨를 만난 격이었다 .
583. 아르바이트 (arbeit)
본 뜻
독일어 아르바이트 (arbeit) 는 노동 , 작업 , 연구란 뜻을 가진 말이다 .
바뀐 뜻
일본에서 이 말을 학생들이 본업인 공부 외에 가외로 학비나 용돈을 버는 일
을 가리키는 의미로 쓰기 시작했고 , 그것이 그대로 우리 나라에 들어와 학생들의 돈벌이
또는 부업 등의 의미로 쓰이게 되었다 . 미국에서는 이런 골' 사이드 잡 (side job) 이라 한
다 .
보 기
- 이 골 제가 학교 다닐 때부터 아르바이트로 했던 번데 , 지금은 아예 직업이 되었
지요 .
584. 아멘 (amen)
본 뜻
히브리어인 아멘 (amen) 은 ‘ 확실히 , 진실로 ’ 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바뀐 뜻
기독교도가 기도할 때 , 기도 끝에 붙이는 관용어로서 ‘ 지금 기도한 대로 이루
어주옵소서 ’ 라는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 아멘 .
585. 아미 ( 蛾眉 )
본 뜻
아미는 누에나방의 눈썹이라는 뜻인데 , 누에나방의 더듬이가 마치 쌍빗살 모
양으로 예쁘게 생겼기 때문에 그를 가리켜 아미 ( 蛾眉 ) 라 한 것이다 .
바뀐 뜻
가늘고 길게 굽어진 아름다운 눈썹을 가리키는 말로서 미인의 눈썹을 이르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2 -
보 기
- 화관 족두리를 쓰고 다소곳이 앉아 있는 새색시의 아미가 그렇게 고와 보골 수가 없
다 .
586. 아비규환 ( 阿鼻叫喚 )
본 뜻
아비규환 ( 阿鼻叫喚 ) 은 아비지옥과 규환지옥의 준말이다 . 불교에서는 지옥을 8
군데의 열 ( 熱 ) 지옥과 혹한 ( 酷寒 ) 지옥으로 나누는데 , 8 군데의 열 ( 熱 ) 지옥 중에 아비지옥과
규환지옥이 있다 . 아비 ( 阿鼻 ) 지옥은 땅 속 맨 깊은 곳에 있는 지옥으로서 오역죄 ( 五逆罪 )
를 범하거나 , 절을 파손시키거나 , 스님을 비방하거나 하면 이 지옥에 떨어진다고 한다 . 뜨
거운 열이 백% 이곳에서는 끊임없이 지독한 고통의 괴로움을 받는다 .
규환 ( 叫喚 ) 지옥은 살생 , 도둑질 , 음행 등을 저지른 사림이 들어가는 지옥으로서 가마솥에
서 삶기거나 뜨거운 쇠집 속에 들어가 고통을 격 울부짖는 곳이다 . 그러므로 아비규환
이라 함은 아비지옥과 규환지옥 두 군데 지옥에서 동시에 고통을 큰 울부짖는 상태를
탕F 말이다 .
바뀐 뜻
계속되는 극심한 고통으로 울부짖는 참상을 가리키는 말이다 . 흔히 전쟁통이
나 천재지변 , 대형 교통사고 등이 백' 때 많이 쓰는 표현이다 .
보 기
- 지난 번에 백禮 구포 열차 사고 현장은 글자 그대로 아비규환이었어 .
- 추석 귀성객들이 한꺼번에 몰리는 바람에 서울역이 순식간에 아비규환의 장으로 변
했다 .
587. 아삼륙 ( 二三六 )
본 뜻
중국 노름인 골패의 ‘ 쌍진아 ’, ‘ 쌍장삼 ’, ‘ 쌍준륙 ’ 의 세 쌍을 가리키는데 이를 ‘ 쌍
비연 ( 雙飛燕 )’ 이라 탕s 끗수를 세 곱으로 친다 .
바뀐 뜻
짝이 맞는 패가 모여 주가를 올리듯이 서로 뜻이 맞아 꼭 붙어 다니는 친구나
서로 꼭 맞는 짝을 비유하는 말이다 .
보 기
- 그 세 사람은 고등학교 때부터 아삼륙이더니 대학도 같은 데로 진학하대 .
588. 아성 ( 牙城 )
본 뜻
옛날 성들은 주로 흙이나 돌로 지었다 . 어금니 아 ( 牙 ) 를 쓴 아성이란 어금니처
럼 단단해서 잘 무너지지 않는 성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가장 중요한 적의 근거지나 난공불락의 성을 가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3 -
보 기
- A 팀은 B 팀의 아성을 공략하여 드디어 승리를 거머쥐었다 .
- 농구의 아성 기아가 대학 농구팀인 중앙대에게 어이없게 무너졌다 .
589. 아수라장 ( 阿修羅場 )
본 뜻
고대 인도의 신화에 등장하는 아수라 ( 阿修羅 ) 왕은 전쟁을 좋아하는 성품 때문
에 툭하면 싸움을 벌였다 . 그래서 아수라왕이 있는 곳에는 언제나 싸움이 끊이질 않았으
며 , 시끄럽기 짝이 없었다 . 아수라왕의 호적수는 언제나 하늘을 다스리는 신 ( 神 ) 인 제석천
( 帝釋天 ) 이었다 . 하늘의 신인 제석천은 항상 전쟁터에 나가는 여러 신들을 모아놓고 이렇
게 말했다 . ‘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라 . 그리하면 싸움터가 아수라의 장 ( 場 ) 이 되는 것을 막
을 수 있을 것이니라 .’
바뀐 뜻
끊임없이 분단과 싸움이 백% 난장판이 된 곳을 가리키는 말이다 . 줄여서
‘ 수라장 ’ 이라 부르기도 한다 .
보 기
- 조계종 총무원장 사건 때 보니 아수라장이 따로 없더구만 .
- 재개발 지역에서 세입자들과 철거반원들이 시비 끝에 엉겨붙어 싸우는데 삽시간에
아수라장이 되더라구 .
590. 아시아
본 뜻
‘ 아시아 ’ 라는 지명의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학설이 있다 . 첫째는 이 말이
고대 산미트어에서 기원한 것으로 ‘ 동쪽의 해뜨는 곳 ’ 이란 뜻이고 , 후에 이 말이 널리 퍼
지면서 산미트족이 살고 있는 지방의 동쪽을 ‘ 아시아 ’ 라 불렀다고 한다 . 둘째는 그리스인
들이 그리스 동쪽에 있는 지역을 부르는 이름으로 ‘ 동쪽 ’ 을 뜻하는 아시리아어 ‘ 아수 (asu)’
에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 위 세 학설 모두의 공통점은 아시아가 유럽의 동쪽을 가리키는
말이었다는 것이다 .
바뀐 뜻
광대한 유라시아 대륙의 동쪽 4/5 를 차지하고 있는 대륙이다 .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대륙으로 세계 육지 면적의 30% 를 차지한다 . 북쪽으로는 북극해 , 남쪽으로는
인도양 , 동쪽으로는 태평양 , 남서쪽으로는 지중해와 흑해 , 서쪽으로는 유럽과 경계를 이루
고 있다 .
보 기
- 아시아의 인구는 세계 인구의 약 반 이상을 차지한다 .
- 아시아 4 국 중국 , 百5 싱가폴 , 한국이 세계 경제의 강국으로 떠오르고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4 -
591. 아저씨
본 뜻
삼촌이나 외삼촌을 탕F 말로 보통 ‘ 아재 ’ 라고 하는데 여기에 존칭 호격조사
‘ 씨 ’ 가 붙어 이루어진 말이다 . 멀지 않은 옛날만 해도 이 말은 친척을 부르던 친족 호칭이
었다 .
바뀐 뜻
지금은 결혼한 남자 어른을 일컫는 골 호칭으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아직 결혼도 하지 않았는데 누가 아저씨라 그러면 내가 그렇게 늙었나 해서 영 듣기
싫더라구요 .
592. 아주머니
본 뜻
이 말의 뜻에 대해서는 다음의 여러 가지 설이 있다 . 하나는 작다는 뜻의 ‘ 앗 ’
과 ‘ 어머니 ’ 가 합쳐서 ‘ 작은어머니 ’ 라는 뜻을 가진 말로서 삼촌의 댁을 부르는 친족 호칭
이었다고 한다 . 또 하나는 동생이나 손아래를 가리키는 아우라는 말이 작다는 뜻을 가진
‘ 앗 ’ 에서 나온 말인 것처럼 , ‘ 아주머니 ’ 가 ‘ 아우뻘 되는 어머니 ’ 를 지칭하는 일반 호칭이었
다고 한다 . 즉 어머니보다 나이가 적고 기혼인 여인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이밖에도 아주머니라는 말이 반드시 기혼 여자를 가리키는 데 착안하여 , 이 말의 어원을
‘ 아이 주머니 ’ 즉 아이를 낳을 여자에서 온 것이라는 설이 있으나 그것은 단지 재미로 전
해지는 민간 어원골 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할머니가 되기 이전의 결혼한 여인을 일컫는 골 호칭으로
쓰인다 .
보 기
- 오늘 건넛마을 방앗간집 아주머니가 오신다고 했으니 집안 구석구석을 깨끗이 치워
놓거라 .
593. 아퀴를 짓다
본 뜻
바느질을 할 때 끝매듭을 짓는 일을 ‘ 아퀴를 짓는다 ’ 고 한다 .
바뀐 뜻
어떤 골' 끝내어 확실하게 맺는다는 뜻이다 . 또는 진행하던 일의 끝♣'
짓거나 어떤 골U 가부를 결정하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그 골 더 이상 끌지 말고 그쯤에서 아퀴를 짓거라 .
- 이번에 가면 지난 번 그 일에 대해서는 단단히 아퀴를 짓고 오너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5 -
594. 아킬레스 (Achilles) 건 ( 腱 )
본 뜻
고대 그리스의 전설적인 영웅 아킬레스의 고사 ( 故事 ) 에서 유래한 말로서 발뒤
꿈치 위에 잇는 힘줄을 가리킨다 . 아킬레스가 발뒤꿈치를 빼고는 불사신 ( 不死身 ) 이었으나
트로이 전쟁 중에 적장 파리스의 화살을 발뒤꿈치에 맞고 죽은 데서 그곳을 아킬레스건
(Achilles 腱 ) 이라 부른다 .
바뀐 뜻
오늘날 이 말은 반드시 발뒤꿈치 힘줄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 사람마다
각각 다르게 가지고 있는 어떤 ‘ 치명적인 약점 ’ 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그의 아킬레스건은 체력이 약하다는 점이야 .
595. 아홉수 ( 數 )
본 뜻
아홉 , 열아홉 , 스물아홉 , 서른아홉 따위와 같이 ‘ 아홉 ’ 이 든 나이를 가리킨다 .
남자는 이 수 ( 數 ) 의 나이를 꺼린다고 한다 .
바뀐 뜻
나이로 아홉이 드는 수를 살펴보면 사람의 인생에 있어서 하나의 기점을 형성
하는 시기라 할 수 있다 . 아홉 살은 엄마 품에서 벗어나 자립적으로 행동할 수 있는 시기
이고 , 열아홉은 소년에서 청년기로 넘어가는 시기로서 , 신체적으로는 가장 혈기 방장한
나이며 정신적으로는 부모를 떠나 독립을 모색하는 시기이다 . 스물아홉은 인생의 확고한
목표를 세워 그 길로 ￿O 시기이며 , 서른아홉은 한창 활동기의 정점에 다다르는 시
기이다 . 그런 의미에서 아홉수는 어떤 의미로든 인생의 전환점에 해당하는 시기이기 때문
에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무리를 하기 쉬운 때이다 . 이 때문에 다른 시기보다 어려운
골P 많이 생기고 사고도 많이 생기게 되는 지도 모른다 . 그래서 이 시기를 각별히 주의
해서 잘 넘기라는 뜻으로 아홉수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던 것이다 .
보 기
- 자네 올해 아홉수가 맞나 ? 올해는 매사에 무리하지 말고 신중하게나 .
596. 악머구리 끓듯 한다
본 뜻
‘ 악머구리 ’ 는 ‘ 왕머구리 ’ 에서 온 말이다 . 왕은 ‘ 크다 ’ 는 뜻이고 , 머구리는 개구리
의 옛 말이다 . 왕개구리가 한곳에 모여서 시끄럽게 우는 듯하다는 말인데 , 왕머구리가 악
머구리로 소리가 변환된 것이다 . 흔히들 ‘ 악마구리 ’ 라고도 하는데 그것은 ‘ 악머구리 ’ 를 잘
못 듣고 옮긴 데서 비롯된 것이다 .
바뀐 뜻
사람들이 대단히 시끄럽게 구는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 여러 사람이 마구
시끄럽게 떠들어대거나 소리지르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농수산물 경￿& 갔더니 거기 모인 사람들이 손짓을 섞어가면서 떠들어대는데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6 -
완전히 악머구리 끓듯 하더라 .
- 백화점 바겐세골 기간에는 각 백화점이 물건을 사러 나온 사람들로 악머구리 끓듯
한다 .
597. 악바리
본 뜻
‘ 이악스럽다 ’ 와 ‘ 약삭빠르다 ’ 가 합쳐진 ‘ 악바르다 ’ 에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자기가 하고자 하는 일이면 끝까지 기를 쓰고 달라붙는다는 뜻을 가진 ‘ 악바
르다 ’ 에 사람을 나타내는 명사형 어미 ‘ 이 ’ 가 붙어서 ‘ 악바리 ’ 가 되었다 . ‘ 끈질기고 영악스
러운 사람 ’ 을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야 , 너 그 사람을 몰라서 그러나본데 그 사람 얼마나 악바리인 줄 알기나 하냐 ? 이번
골5 문제 말야 , 남들 다 포기하고 합의를 봤는데 그 사람만 끝까지 포기 안 하더니 기
어이 얻어내고야 만 거 있지 .
- 그 친구 언니가 그렇게 악바리라며 ? 유학 가서는 밤에 한숨도 안 자고 공부만 하더
니 드디어 3 년만에 학위를 따왔다는 거야 .
598. 악수 ( 握手 )
본 뜻
악수란 말 그대로 ‘ 손을 잡는다 ’ 는 뜻이다 . 빈번하게 부족간의 전쟁이 일어나
던 옛날에는 외출을 할 때도 적의 습격에 대비하여 항상 무기를 갖고 다녔다 . 그러나 믿
을 수 있는 사람끼리 만났을 때에는 맨손바닥을 내보이면서 아무 흉기도 갖고 있지 않음
을 증명하여 상대방을 안심시켰다 . 이렇게 해서 서로에 대한 신임의 표시로 손을 잡던 것
이 오늘날의 악수로 발전한 것이다 . 악수를 할 때는 장갑을 벗는 것이 지켜야 할 예의가
된 것도 그런 흔적 때문이다 .
바뀐 뜻
인사나 감사의 표시로 서로 손을 마주잡고 친근감이나 신임을 나타내는 대중
적인 인사법의 하나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상대가 이성일 경우에는 여자가 먼저 악수를 청하는 거라면서요 ?
599. 악착 ( 齷齪 ) 같다
본 뜻
작은 이 악 ( 齷 ) 과 마주 붙을 착 ( 齪 ) 이 합쳐진 ‘ 악착 ( 齷齪 )’ 의 본뜻은 작은 이가
꽉 맞물린 상태를 가리키는 것이다 . 즉 이를 앙다문 상태를 말한다 .
바뀐 뜻
어떤 골 기를 쓰고 덤벼들거나 끈기 있고 모질게 달려들어 해내는 것을 가
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7 -
보 기
- 배우고자 하는 일념 하나로 똘똘 뭉친 순이는 낮일의 고단함을 등에 업은 채 악착같
이 야학엘 나왔다 .
- 사람이 어떤 골' 성사시키려면 악착같이 달려들어서 해야지 , 그렇게 하는 둥 마는
둥 하면 될 일도 안 되는 법이야 .
600. 안갚음
본 뜻
남이 저에게 해를 주었을 때 저도 그에게 해를 주는 행동을 앙갚음이라고 한
다 . 그런데 간혹 이것을 ‘ 안갚음 ’ 으로 잘못 쓰는 경우를 본다 . ‘ 안갚음 ’ 은 다 자란 까마귀
가 거동할 수 없는 늙은 어미 까마귀에게 먹을 것을 물어다주는 ‘ 반포지효 ( 反哺之孝 )’ 와
같은 말이다 . 이렇듯 ‘ 안갚음 ’ 과 ‘ 앙갚음 ’ 은 정반대의 뜻을 가진 말이므로 혼동해서 써서는
안 된다 .
바뀐 뜻
어버이 은혜를 갚는 행동을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한낱 미물인 까마귀도 안갚음을 할 줄 알거늘 사람으로 나서 제 부모를 몰라본대서
야 그 어찌 사람이라 할 수 있으리오 .
- 안갚음은 못할지언정 제 부모를 내다 버린다니 !
601. 안달이 나다
본 뜻
‘ 안달 ’ 은 ‘ 안이 달아오르다 ’ 란 뜻을 가진 말이다 . ‘ 안 ’ 은 온갖 장기가 있는 ‘ 몸
속 ’ 을 가리키는 말이니 , 이 말은 곧 속이 타서 달아오른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어떤 골U 결과를 느긋하게 기다리지 못하고 속을 태우며 안타깝게 고민하는
것을 나타내는 말이다 .
보 기
- 발표날이 머잖았는데 그렇게 안달이 난 너를 보고 있자니 괜히 내가 불안하구나 .
602. 안면방해 ( 顔面妨害 )
본 뜻
글자 그대로 편안 잠을 방해한다는 뜻이다 . 밤중에 요란스럽게 굴거나 시끄럽
게 해서 타인의 잠을 방해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 안면 ( 安眠 )’ 이란 말은 편안한 잠이라는 뜻보다는 얼굴을 가리키는 뜻으로 더
많이 쓰이는 말이다 . 그래서 한자를 보지 않고 ‘ 안면방해 ’ 라는 말만 들었을 경우에는 얼굴
앞을 왔다 갔다 해서 시야를 방해한다거나 , 옷차림이나 모양새가 눈에 거슬려서 차마 보
기가 민망하다는 뜻쯤으로 알아듣기 쉽다 . 그러므로 이렇게 한자를 보지 않고서는 그 뜻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8 -
을 오해하기 쉬운 한자성어는 순수한 우리말로 바꿔 써야 할 것이다 . 굳이 한자어를 쓰고
싶다면 뜻이 확실히 전달되는 ‘ 수면방해 ’ 라는 말을 쓰는 것이 낫겠다 .
보 기
- 엄마 ! 아빠가 나하고 동생한테 안면방해하지 말고 밖에 나가서 놀라고 하시는데 안
면방해가 뭐예요 ?
603. 안식년 ( 安息年 )
본 뜻
유대교인들이 유대교 율법에 의해서 7 년 만에 1 년씩 모든 일을 놓고 쉬는 해
를 가리킨다 . 이 해에는 종에게는 자유를 주고 빚진 사람에게는 빚을 탕감해주는 전통이
있었다고 한다 . 그런데 이 안식년의 전통은 사람뿐만 아니라 농토인 땅에도 적용되어서 7
년 농사를 지은 땅은 1 년을 아무 것도 심지 않고 그대로 놀려두어 땅의 힘을 되찾게 하
였다 . 이 전통을 이어 큰 서양 선교사들에게는 7 년 만에 1 년씩 업무를 벗어나 쉬는 제
도가 있다 . 우리 나라에도 수업에 쫓겨 연구 활동에 소홀하기 쉬운 교수들에게 재충전 ( 再
充塡 ) 의 기회를 주자는 취지로 안식년 제도를 도입하는 대학이 생기고 있다 .
바뀐 뜻
유대교의 율법에서 비롯된 이 제도는 재충전의 기회가 절실히 요구되는 현대
사회에서 그 필요성과 효용성 때문에 많은 단체나 기업들에서 받아들여 활용하고 있다 .
대부분의 단체나 기업에 유대교와 별다른 관계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 안식년 ’ 이란 용어는
그대로 도입해서 쓰고 있다 .
보 기
- 영원히 휴가가 없는 주부에게도 안식년 제도가 있었으면 좋겠다 .
604. 안양 ( 安養 )
본 뜻
불교에는 극락 세계를 가리키는 말에 여러 가지가 있다 . 안락 ( 安樂 ), 안양 ( 安
養 ), 서방 ( 西方 ), 정토 ( 淨土 ), 서찰 ( 西刹 ), 서방정토 ( 西方淨土 ), 무號?릭 ( 無量光明土 ) 등
이 바로 그것이다 . 안양 ( 安養 ) 은 안양계 ( 安養界 ), 안양보국 ( 安養寶國 ), 안양세계 ( 安養世界 ),
안양정토 ( 安養淨土 ) 등으로도 쓰인다 .
바뀐 뜻
불교에서는 여전히 극락을 가리키는 말로 쓰고 있지만 일반 대중들 사이에서
는 경기도에 있는 한 도시의 이름으로만 알려져 있다 . 혼란을 피하기 위함인지 불교계에
서도 극락을 지칭할 때는 안양이라는 말보다는 서방정토 , 무號?4 등을 많이 쓰고 있
다 . 안양 ( 安養 ) 은 현재 시흥군의 중앙부에 자리잡은 서울의 위성 도시로서 1973 년 7 월 1
골 시로 승격했다 .
보 기
- 너 , 우리 동네인 안양이 극락 세계를 가리키는 말이라는 거 아니 ?
- 서울의 위성 도시인 안양에서 서울까지 자가용으로 출퇴근하는 인구가 몇 만인지 모
릅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19 -
605. 안전사고 ( 安全事故 )
본 뜻
‘ 안전 ( 安全 )’ 과 ‘ 사고 ( 事故 )’ 의 조합어인 이 말은 ‘ 피로회복 ’ 과 같이 엉뚱하게 조
합되어 쓰이는 말이다 . 글자 그대로 보자면 ‘ 안전한 사고 ’ 라는 뜻인데 안전한 사고라는 모
순된 말이 또 어디에 있을까 싶다 .
바뀐 뜻
공장이나 학교 등지에서 안전 교육의 미비 또는 골U 부주의 등으로 백나
는 사고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누구나 들어서 알 수 있는 ‘ 부주의 사고 ’ 등으로 바꿔
쓰는 편이 좋을 것이다 .
보 기
- 안전사고에 유의하자는 팻말을 아무리 꽂아놓으면 뭐합니까 ? 아이들이 안전사고라는
말의 뜻을 모르는데 말입니다 .
606. 안절부절 못하다
본 뜻
‘ 안절부절 ’ 이란 말 자체가 마음이 썩 초조하고 불안하여 어쩔 줄 모르는 모양
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런데 여기에 ‘ 못하다 ’ 가 덧붙어서 ‘ 안절부절 한 ’ 것을 강조하는 뜻
으로 쓰이고 있다 .
엄밀하게 말의 구조만으로 보자면 ‘ 안절부절 못하다 ’ 는 초조하고 불안하지 않다는 뜻이
된다 . 그러나 일반 대중들 사이에서는 이 말이 불안하고 초조함을 극도로 강조하는 말로
쓰이고 있다 .
우리말 중에는 간혹 이렇게 부정어와 부정어가 합쳐져서 뜻을 강조하는 말이 있는데 ‘ 엉
터리 없다 ’ 같은 것이 여기에 해당하는 말이다 .
바뀐 뜻
마음이 몹시 초조하여 어쩔 줄 모르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다 .
보 기
- 날씨도 더운데 왜 그렇게 안절부절 못하고 들락거리냐 ?
- 숙이의 신랑감이 온다니까 당사자인 숙이보다도 어머니가 더 안절부절 못하고 계신
다 .
607. 안타깝다
본 뜻
이 말은 ‘ 안이 뜨겁다 ’ 에서 온 말이다 . 곧 속이 불이 붙은 것처럼 뜨거워 발을
동동 구를 정도라는 뜻이다 .
바뀐 뜻
어떤 골 뜻대로 되지 않거나 시원치 않아서 조바심이 날 정도로 속이 타고
갑갑하다는 뜻이다 .
보 기
- 작품 구사이 잘 되지 않아 마음이 안타까운 철우는 애꿎은 담배만 피워댔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0 -
608. 알나리깔나리
본 뜻
‘ 알나리 ’ 는 나이가 어리고 키 작은 사람이 벼슬을 했을 때 농으로 이르는 말이
었으며 , ‘ 깔나리 ’ 는 별 뜻 없이 운율을 맞추기 위하여 뒤에 붙인 말이다 .
바뀐 뜻
남 보기 부끄러운 차림이나 행동을 했을 때 주위의 아이들이 서로 놀리면서
하는 말이다 .
보 기
- 동생하고 싸웠다고 내복 바람으로 내쫓기자 동네 아이들이 나를 보고 ‘ 알나리깔나리
알나리깔나리 ’ 하면서 놀려대었다 .
609. 알력 ( 軋轢 )
본 뜻
‘ 삐걱거릴 알 ( 軋 )’ 과 ‘ 삐걱거릴 력 ( 轢 )’ 이 합쳐진 글자로 수레 바퀴가 맞지 않아
삐걱거린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서로 의견이 맞자 않아 자주 충돌하거나 , 맞서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정계에선 상도동계와 동교동계 간에 알력이 만만치 않던데 진짜 그래 ?
- 재계에선 승용차 산업을 둘러싼 한 대 정 회장과 심성 그룹 유 회장의 알력이 노골
적으로 표출되는 바람에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중재에 나섰다며 ?
610. 알토란 같다
본 뜻
막 흙에서 파낸 토란은 흙이 묻어 있고 잔뿌리가 많아 지저분하기 짝이 없다 .
그 토란에 묻은 흙을 털고 잔뿌리를 다듬어 깨끗하게 한 토란을 알토란이라고 한다 . 그렇
게 가다듬은 토란은 흙에서 막 캐어냈을 때보다 훨씬 더 보기가 좋고 먹음직스러울 것은
당연한 이치다 .
바뀐 뜻
‘ 부실한 데가 없이 옹골차고 단단하다 ’ 는 뜻과 ‘ 살림살이를 규모있고 알뜰하게
하다 ’ 는 두 가지 뜻을 가지고 있다 .
보 기
- 늦게 결혼해서 걱정했는데 그래도 알토란 같은 자식을 둘이나 낳고 잘 살아가는 거
보면 대견하고 흐뭇해 .
- 그 집 안사람이 얼마나 알토란같게 살림을 꾸려가는지 혀를 내두를 정도라니까 .
611. 압권 ( 壓卷 )
본 뜻
오늘날의 이 말은 권 ( 卷 ) 이란 본래 책을 뜻하던 말이었는데 나중에는 시험 답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1 -
안지도 권 ( 卷 ) 이라 불렀다 . 옛날 과거에서 답안지를 채점할 적에 장원에 해당하는 답안지
를 맨 위에 올려놓았는데 그것이 다른 답안지를 압도 ( 壓倒 ) 한다하여 압권 ( 壓卷 ) 이라 불렀
다 .
바뀐 뜻
오늘날 이 말은 가장 훌륭한 작품을 뜻하는 말로 사용되고 있다 . 요즘은 꼭
책에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다방면에 걸쳐서 사용한다 . 가장 훌륭한 장면이나 가장 흥
미진진한 상황 등을 가리킬 때 쓰기도 한다 .
보 기
- < 늑대와 춤을 > 이라는 영화의 압권은 뭐니뭐니 해도 엄청난 버팔로 무리가 뽀얀 먼
지를 일으키며 대평원을 내달리는 장면 아니겠어 .
612. 앙금
본 뜻
녹말 따위가 물에 가라앉아 생기는 부드러운 침전물을 탕F 말이다 .
바뀐 뜻
겉보기에는 없는 듯이 보이지만 밑바닥에 엄연히 가라앉아 있는 감정상의 찌
꺼기를 비유하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그녀를 만날 때마다 5 년 전 투서 사건의 앙금이 질기게 남아 있음을 다시금 느끼곤
한다 .
613. 애가 끊어질 듯하다
본 뜻
애는 창자를 가리키는 옛 말이다 . 그러므로 애가 끊어질 듯하다는 말은 창자
가 끊어질 듯 고통스럽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몹시 슬퍼서 창자가 끊어질 것처럼 고통스럽다는 뜻이다 . 흔히 ‘ 애가 끓는다 ’,
‘ 애 먹다 ’, ‘ 애 타다 ’ 등에 쓰이는 ‘ 애 ’ 는 근심에 쌓인 마음 속을 가리키는 말로서 그런 경
우는 창자를 가리키는 ‘ 애 ’ 와는 다르다 .
보 기
- 어디서 백  남의 애를 끊나니 .
- 애가 끊어지게 울어대는 그 소리에 이씨는 그만 밤을 하얗게 새우고 말았다 .
614. 애로 ( 隘路 )
본 뜻
애로 ( 隘路 ) 는 한자 그대로 좁고 험한 길을 뜻하는 말이다 . 흔히 ‘ 애로 사항이
있다 ’, ‘ 애로가 있다 ’ 는 말을 많이 하는데 , 골' 진행하는 데 있어서 앞에 놓인 길이 좁고
험해서 어렵다는 뜻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2 -
바뀐 뜻
골' 하는데 어렵고 곤란한 고비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여러분들이 작업하는 데 애로 사항이 있으면 기탄없이 저한테 얘길 해 주십시오 . 최
선을 다해서 애로사항을 없애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 개인 사업을 하는데 가장 큰 애로는 늘상 사업자금이 부족하다는 점입니다 .
615. 애매 ( 曖昧 ) 하다
본 뜻
百5 애매 ( 曖昧 ) 는 우리말 모호 ( 模糊 ) 와 같은 뜻을 지닌 말이다 . 이 두 단어
가 결합하여 널리 쓰이는 ‘ 애매모호 ’ 가 된 것이다 . 이 말은 역 앞이라는 뜻을 가진 ‘ 역전 ’
이라는 말과 ‘ 앞 ’ 이라는 말이 합쳐져서 ‘ 역전앞 ’ 이 된 것과 같은 구조라고 할 수 있다 . ‘ 모
호하다 ’ 만으로도 뜻이 충분하므로 어법에 어긋나는 ‘ 애￿^조 ’ 라는 말은 쓰지 않아야 한
다 .
바뀐 뜻
무엇인가 확실치 않고 불분명한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 모호하다 ’ 로 바꾸어
쓸 수 있다 .
보 기
- 그 사건은 아직까지도 주모자가 누구인지 애매하지요 ? ( 모호하지요 ?)
- 그렇게 애￿O
말했다가 상대방이 오해라도 하면 어쩌려구 ? ( 모호하게 말했다가 )
616. 애물단지
본 뜻
애물은 어려서 부모보다 먼저 죽은 자식 또는 매우 애를 태우거나 속을 썩이
는 물건이나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지금은 물건보다는 사람에 한해서 주로 쓰고 있다 .
보 기
- 아이구 , 이 애물단지야 . 그래 거기가 어디라구 이 에미한테 말 한 마디 없이 T 다 와 ?
에미가 애간장이 타서 죽는 꼴을 봐야 하겠니 ?
- 그 사람 , 나이들어서까지 그렇게 애물단지 노릇만 하더니 기어코는 그렇게 갔구만 .
쯧쯧쯧 .
617. 애벌빨래
본 뜻
애는 ‘ 아이 ’ 에서 온 말로서 , 애벌빨래는 아이가 한 빨래라는 뜻이다 . 아이가 한
빨래이니 구석구석에 때를 제대로 지우지 않았을 정도로 빨았을 것이라는 뜻이 있다 .
바뀐 뜻
본격적으로 빨기 전에 처음에 대강 빠는 빨래를 말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3 -
보 기
- 세탁기가 아무리 좋다고 할지라도 애벌빨래를 해서 집어넣어야 깨끗해지더라구요 .
- 와이셔츠는 목둘레하고 손목은 꼭 애벌빨래를 하거라 .
618. 액면 ( 額面 ) 그대로
본 뜻
액면 ( 額面 ) 이란 화폐나 주식이나 채권 따위에 적힌 일정한 돈의 액수를 가리
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액면은 주로 겉에 내세운 사물의 가치를 가리키는 말이며 , ‘ 액면 그대로 ’ 는 ‘ 말
그대로 , 글자 그대로 믿고 보자면 ’ 이란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보 기
- 너는 사람의 말을 못 믿는 게 병이야 . 단 한 번이라도 좋으니 액면 그대로 믿어봐 .
- 그의 글은 아무리 액면 그대로 보자고 해도 석연치 않은 구석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 .
619. 앵커 (anchor)
본 뜻
앵커 (anchor) 는 본래 ‘ 닻 ’ 이라는 뜻이었으나 , 이것이 발전해서 릴레이 경주의
최후의 주자를 뜻하는 말이 되기도 했다 .
바뀐 뜻
흔히 앵커맨 (anchorman) 이라고 한다 . 뉴스를 마무리하는 사회자 또는 각종 프
로그램의 마지막 주자를 가리키는 말이므로 우리가 알고 있는 것처럼 뉴스 프로그램 진
행자만 앵커라 부르는 것은 아니다 . 그러나 리포트 , 인터뷰 , 코멘트하는 뉴스앵커맨의 비
중이 커져서 오늘날에는 주로 뉴스캐스터만을 지칭하는 말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아홉 시 뉴스 앵커맨은 눈을 깜빡거리는 버릇이 있더라 .
620. 야누스 (Janus)
본 뜻
로마 신화에 등장하는 야누스 (Janus) 는 농사와 법의 주재신이면서 성문과 가
정의 문을 지키는 신으로 앞 , 뒤 두 얼굴을 가진 신이다 . 또한 시작의 신이라는 직함에
걸맞게 한 해의 첫 달을 가리키는 ‘January(1 월 )’ 가 그의 이름 ‘Janus' 에서 나왔다고 한다 .
바뀐 뜻
야누스는 본래 사람이 드나드는 문을 지키는 신으로 행운을 가져다주는 신이
었다 . 그런데 이 야누스 신의 모습이 앞면과 뒷면이 각각 다른 얼굴을 하고 있다고 하여
겉과 속이 판이하게 다른 이중인격자를 가리키는 나쁜 의미의 비유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이번 일로 그가 얼마나 야누스 같은 사림인지 밝혀지게 되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4 -
621. 야단법석 ( 惹端法席 , 野壇法席 )
본 뜻
야단법석은 그 표기와 뜻이 두 가지로 나뉘어져 있으므로 사용할 때 주의해야
한다 . 야단법석 ( 惹端法席 ) 이라고 쓸 때의 야단 ( 惹端 ) 은 야기요단 ( 惹起鬧端 ) 의 준말이다 .
야기요단은 곧 ‘ 요단을 백s다 ’ 는 말인데 줄여서 ‘ 야료 ( 惹鬧 )’ 라고 한다 . 흔히 생트집을
잡고 괜한 시비를 거는 사람을 가리켜 ‘ 야료를 부린다 ’ 고 하는데 거기에 쓰이는 야료가
바로 야기요단의 준말이다 .
그러나 불법 ( 佛法 ) 에서 말하는 ‘ 야기요단 ’ 은 진리에 대한 끊임없는 의심을 가리키는 말이
다 . 진리에 대한 의심은 깨달음으로 가기 위한 첫걸음이 되는 것이므로 그것의 가치 또한
만만하게 볼 수가 없는 것이다 . 그러므로 야단법석 ( 惹端法席 ) 이라 함은 진리에 대한 의심
을 묻고 대답하는 설법의 장 ( 場 ) 을 얘기하는 것이다 .
야단법석 ( 野壇法席 ) 으로 쓸 경우는 글자 그대로 야외에 법단을 차려놓고 설법을 여는 것
을 말한다 . 대중들이 많이 모여서 미처 법당 안에 다 수용할 수 없을 땐 할 수 없이 법석
을 야외에 펼 수밖에 없게 된다 . 그럴 경우 많은 사람이 모였으니 그 모양이 성대하고 시
끌벅적할 것임은 자명한 이치골 것이다 .
바뀐 뜻
흔히 많은 사람들이 한 곳에 모여 몹시 소란스럽게 구는 일을 가리키는 말이
다 . 어원을 야단법석 ( 惹端法席 ) 에서 찾는가 하면 야단법석 ( 野壇法席 ) 으로 삼기도 하는데 ,
떠들고 소란스럽게 구는 것을 ‘ 야단 ( 惹端 ) 났다 ’ 고 하는 것으로 봐서는 소란스러운 상태를
가리키는 야단법석의 어원은 惹端法席 이 아닌가 한다 . 그러나 野壇法席 으로 쓴다고 해서
틀린 것은 아니다 .
보 기
- 공항은 외국으로 배낭여행을 떠나는 학생들로 야단법석이다 .
- 요즘 한창 인기가 오르고 있는 H ․ O ․ T 의 공연이 취소되자 극성 팬들이 공연장을
점거하며 농성을 벌이는 등 야단법석이 났다 .
622. 야로
본 뜻
남에게 드러내지 아니하고 우물쭈물하는 셈속이나 수작 , 흑막을 가리키는 말
이다 .
바뀐 뜻
야로와 발음이 비슷한 말에 ‘ 야료 ’ 가 있는데 이는 까닭 없이 트집을 잡고 함부
로 떠들어 대는 골' 말한다 . 그래서 괜한 행패를 부리는 사람을 가리켜 ‘ 야료를 부린다 ’
고 하는 것이다 . 반면에 ‘ 야로 ’ 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은밀한 수작이므로 겉으로 드러내
어 떠벌이는 ‘ 야료 ’ 와는 정 반대의 뜻을 가진 말이다 .
보 기
- 무슨 야로가 있지 않고야 골 그렇게 돌아갈 수 있나 ? 그 쟁쟁한 후보들을 다 제치
고 어떻게 듣도 보도 못한 그 사람이 공천을 았 말인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5 -
623. 야반도주 ( 夜半逃走 )
본 뜻
‘ 야반 ( 夜半 )’ 은 말 그대로 ‘ 밤을 반으로 자른 한가운데 ’ 즉 밤 12 시를 말한다 .
그러므로 야반도주라 함은 한밤중에 도망가는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다 . 다만 이 말을 ‘ 야밤도주 ’ 로 알고 있는 이들이 많다 .
보 기
- 거복이네는 더 이상 평사리에서 살 수 없게 되자 밤중에 몰래 야반도주를 해버렸다 .
624. 야지
본 뜻
야유 , 조롱 , 훼방하는 말 등의 뜻을 가진 일본어이다 .
바뀐 뜻
‘ 야유 , 조롱 , 빈정대기 ’ 등의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다 . ‘ 야지 ’ 는 주로 비속어로
쓰인다 .
보 기
- 사람을 앞에 두고 그렇게 온갖 야지와 면박을 주는 건 너무 심하지 않니 ?
( 빈정대고 면박을 주는 건 )
- 야지와 같은 말은 일상 용어로 쓰지 말아야 합니다 .
625. 야코가 죽다
본 뜻
야코는 ‘ 양코 ’ 가 줄어서 된 말로 사양인의 높은 코가 낮아졌다는 말이다 . 뻣뻣
한 사람이나 자만심이 강한 사람을 ‘ 콧대가 세다 ’, ‘ 콧대가 높다 ’ 는 말로 표현하듯이 코가
낮아졌다는 얘기는 그때까지 뻣뻣하던 태도나 기세가 많이 수그러들거나 골 잘못되어
풀이 죽은 상태를 나타내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사람이나 일에 압도당해서 기를 펴지 못하는 상태를 표현하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 , 컴퓨터에선 자기가 최고인 줄 아는 모양인데 언제 한번 야코를 팍 죽여주자
구 .
- 철이가 리틀 야구에 나가서 상을 한 번 타더니 콧대가 이만저만 세진 게 아니더라 ,
언제 한번 날 잡아서 여봐란 듯이 야코를 죽여줘야 되겠어 .
626. 야합 ( 野合 )
본 뜻
정도를 걷지 않고 비정상적으로 합치는 것을 가리키는 야합 ( 野合 ) 이란 말은
그 유명한 사마천의 < 사기 ( 史記 )> 에 나오는 말이다 . 사마천은 사기에서 공자의 부모가
야합하여 공자를 낳았다고 쓰고 있다 . 공자의 아버지 숙량흘 ( 叔梁紇 ) 은 나이가 50 살이나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6 -
차가 나는 안미재 ( 顔微在 ) 라는 처녀와 혼인식도 올리지 않고 훌쩍 동거 ( 同居 ) 로 들어갔고
곧 이어 공자를 낳았는데 이 사실을 사마천은 야합이란 말로 표현하고 있다 .
바뀐 뜻
정상적이지 않은 남녀간의 결합을 가리키던 이 말이 오늘날에 와서는 눈 앞의
이익이나 좋지 못한 목적으로 서로 어울리거나 결합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3 당 합당을 구국의 결단이라 해야 할 것인가 , 야합이라 해야 할 것인가 .
- 이합집산과 야합이란 말이 정치인들의 전유물인 것처럼 쓰이는 세태의 책임이 과연
누구에게 있을까 .
627. 약방에 감초
본 뜻
한약을 짓는 데 빠지지 않는 약재 중에 달콤한 맛을 내는 감초가 있다 .
감초는 성질이 순하여 모든 약재와 잘 어울리며 약초의 쓴 맛 등을 없애주기 때문에 웬
만한 약방문에는 꼭 끼어있다 .
바뀐 뜻
어떤 골% 빠짐없이 끼어드는 사람이나 사물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은 약방의 감초처럼 안 끼는 데가 없단 말이야 .
- 잔치에 노래 자랑이야 약방에 감초처럼 끼는 거 아냐 ?
628. 얌체
본 뜻
얌체는 ‘ 염치 ’ 의 작은 말 ‘ 얌치 ’ 에서 온 말이다 . 얌치는 마음이 결백하여 부끄
러움을 아는 태도를 가리키는 말로서 , ‘ 얌체 ’ 라 할 때는 얌치 , 즉 염치가 없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거리낌 없이 자기 이익만 따져서 행동하는 사람이나 그런 골' 하면서도 부끄
러움을 모르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 남자 어쩜 그렇게 얌체짓을 하니 ? 한두 번도 아니고 번번이 그러니까 정말 얄밉
더라 .
629. 양반 ( 兩班 )
본 뜻
동반 ( 東班 ) 과 서반 ( 西班 ) 을 한데 어울려 양반 ( 兩班 ) 이라 한다 .
문반 ( 文班 ) 들은 주로 도성의 동쪽에 살고 무반들은 주로 도성의 서쪽에 살았기에 그들을
동반 ( 東班 ) 과 서반 ( 西班 ) 이라 했다 . 사대부들이 관직을 얻으면 문반 ( 文班 ) 이나 무반 ( 武班 ),
둘 중의 하나에 속하게 되었다 . 이 때문에 벼슬을 할 수 있는 신분을 가리켜 양반이라 했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7 -
던 것이다 .
바뀐 뜻
조상의 혈통을 살펴보아 사대부 출신을 양반이라 탕F다 . 오늘날에는 점잖
고 예의바른 사람을 탕F 말로 널리 쓰고 있으며 , 나이 든 남자를 탕F 골 호칭으
로도 쓴다 .
보 기
- 그 사람 참 양반이야 , 나 같으면 불 같이 화를 낼 골P 허허 웃고 마니 말이야 .
- 그 양반 참 딱도 하시네 , 아니 그렇게 말해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말씀입니까 ?
630. 양 ( 羘 ) 이 차지 않는다
본 뜻
음식을 모자라게 먹었을 경우에 ‘ 양이 차지 않는다 ’ 라는 말을 많이 쓴다 . 이
때 ‘ 양 ’ 을 분량을 가리킬 때의 양 ( 量 ) 으로 알고 있는 이들이 많으나 , 사실은 위 ( 胃 ) 를 뜻하
는 고유 한자어인 양 ( 羘 ) 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보통은 ‘ 먹은 분號 부족하다 ’ 는 뜻으로 쓰는데 , 실제는 ‘ 위가 다 차지 않았
다 ’ 는 뜻이다 .
보 기
- 우리집 애가 눈 깜짝할 사이에 밥 두 공기를 해치우고도 양이 차지 않는지 숟가락을
빨고 있으니 쌀값 많이 들게 생겼지 뭐예요 . 호호호 .
631. 양재기 ( 洋瓷器 )
본 뜻
한자어 양자기 ( 洋磁器 ) 에서 나온 말이다 . 흙으로 구운 우리 나라 도자기는 자
칫 잘못하면 깨지기 탕 서양에서 들어온 금속 그릇 등은 함부로 굴려도 깨지지
않고 튼튼했기에 , 알루미늄이나 양은으로 만든 그릇들을 양자기 ( 洋磁器 ) 라고 불렀다 . 그것
이 음운 변화를 백s참N 양재기가 된 것이다 .
바뀐 뜻
알루미늄으로 만든 그릇을 가리키는 말이다 . 요즈음은 알루미늄으로 만든 양
재기보다는 스테인리스 스틸로 만든 그릇이 더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깨지길 하나 , 금이 가길 하나 ? 양재기야말로 만년 쓸 수 있는 그릇이지 .
- 60 년대만 해도 양재기가 귀했는데 이제는 또 다시 옛날처럼 도자기 그릇이 유행이니
도대체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 될 지 모르겠어 .
632. 양 ( 洋 ) 잿물
본 뜻
우리 나라 고유의 세탁제인 잿물은 콩깍지나 짚 등을 태워 그 재를 우려낸 물
인데 이 물의 성분이 알칼리성이었기 때문에 옷의 때나 기름기를 빼는 데 사용되었다 . 그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8 -
런데 개화기 이후에 들어온 수산화나트륨이 사용의 간편함과 강력한 세척력으로 재래식
잿물 대신에 널리 사용되기 시작하였다 .
바뀐 뜻
강력한 세척력을 가진 수산화나트륨을 서양에서 들어온 잿물이라 하여 양잿물
이라 부르게 되었다 . 양잿물은 강한 염기성을 가진 흰색의 고체 덩어리로서 주로 비누의
원료로 쓰인다 .
보 기
- 합성세제 대신에 양잿물과 폐식용유로 만든 세탁비누를 사용하면 수질오염을 한층
줄일 수 있습니다 .
633. 어깃장을 놓다
본 뜻
옛날 집의 광이나 부엌의 문은 대문이나 방문처럼 좋은 나무를 쓰거나 네 아
귀를 딱 맞춰서 만든 것이 아니라 잡목으로 대충 만들었다 .
거기에다가 비바람과 햇빛에 사정없이 노출되다 보니 쉽사리 비틀어지거나 휘어지기 일
쑤였다 . 그런 비틀림이나 휘어짐을 방지하기 위해 문에 대각선으로 붙이는 나무를 어깃장
이라 한다 .
바뀐 뜻
대각선으로 붙인 어깃장의 모양에서 착안하여 어떤 골' 어그러지게 한다거나
바로 되지 못하게 훼방놓는 것을 어깃장을 놓는다고 하였다 .
보 기
- 이래도 싫다 저래도 싫다 , 어깃장만 놓고 있으니 도대체 어떡하란 말이오 ?
634. 어물전 ( 魚物廛 )
본 뜻
흔히 생선류를 총칭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어물 ( 魚物 ) 은 가공하여 말린 생선
만을 가리키는 말이다 . 어물전은 재수용이나 마른 반찬감으로 쓸 말린 생선 등을 파는 가
게다 .
바뀐 뜻
이 말을 그냥 생선 가게로 알고 있는 이들이 많은데 실제 뜻은 가공하여 말린
생선만을 파는 가게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어물전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더니 니가 꼭 그 격이구나 .
- 얘야 , 어물전에 가서 북어 두 마리만 사오련 ?
635. 어비
본 뜻
어린 아이들에게 쓰는 경고용 감탄사인 ‘ 어비 !’ 는 본래 ‘ 아버지 ’ 에서 나온 말이
다 . 옛날에는 아버지를 ‘ 아비 ’ 또는 ‘ 어비 ’ 라고 하였다 . ‘ 저기 어비 온다 ’ 는 말은 ‘ 저기 아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29 -
지 온다 ’ 는 말이었다 .
옛날에 아버지란 아이들에게 무섭고 엄한 존재였기 때문에 이런 말이 나올 수 있었던
것이다 .
바뀐 뜻
어린 아이가 위험한 것을 만지려고 할 때나 울 때 , 그만 두게 하려는 목적에
서 무서운 것을 뜻하는 ‘ 어비 ’ 라는 감탄사를 사용한다 .
보 기
- 우리 어렸을 때만 해도 어머니한테 무수히 ‘ 어비 ’ 소리를 많이 듣고 자랐는데 , 요즘
엄마들은 아이한테 ‘ 어비 ’ 소리를 거의 하지 않는 것 같지요 ?
636. 어사화 ( 御賜花 )
본 뜻
어사화는 아욱과에 딸린 꽃으로 2 미터 정도 길다랗게 자라는 대에 둥근 꽃이
커다랗게 줄줄이 핀다 . 그 모양이 흡사 접시처럼 생겼다고 해서 접시꽃이라고도 부른다 .
어사화라는 이름은 과거에 급제한 사람이 합격증서인 홍패를 격' 때 위에서 내리는 꽃
이 바로 이 꽃이었던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 이 꽃을 받은 급제자는 이것을 복두 ( 僕頭 )
위에 꽂아서 활대처럼 휘어 드리우고 다녔다 .
바뀐 뜻
급제한 사람에게 내리는 꽃이라 해서 어사화라고 불렀는데 , 과거가 없어진 후
로는 그 모양이 흡사 접시를 닮았다고 하여 접시꽃이라 부른다 .
보 기
- 접시꽃이 어사화로 쓰였기 때문에 옛날에 자식이 급제하기를 바라는 집에서는 마당
에 이 접시꽃을 많이 심었다고 한다 .
637. 어안이 벙벙하다
본 뜻
‘ 어안 ’ 은 정신을 가리키는 말로서 정신이 빠져서 어쩔 줄 몰라 한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뜻밖의 일을 당해 정신을 차릴 수가 없거나 기가 막혀서 말문이 막히는 경우
를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평소에 원수처럼 지내던 그가 편지를 보내 사랑한다고 했을 때 나는 그만 어안이 벙
벙해졌다 .
- 지난 달에 태국에 납품했던 부채가 클레임에 걸려 되돌아온 골 있었는데 포상휴가
라니 ! 그 소식에 어안이 벙벙해져 있는데 지나가던 이 과장이 웃으며 어깨를 툭 쳤다 .
638. 어여머리
본 뜻
이규경 ( 李圭景 ) 의 < 오주연문장전산고 ( 五洲衍文章箋散稿 )> 에 보면 어여머리에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0 -
대한 설명이 아래와 같이 나온다 .
‘ 어여머리 ’ 는 한자로 ‘ 어여마리 ( 於如麻里 )’ 라고 쓰는데 , 어여 ( 於如 ) 는 방언으로 두른다는
말이고 , 마리 ( 麻里 ) 는 머리라는 말로서 , 다리 쪽지를 머리에 둘러서 만든 쪽이니 , 곧 중국
의 제도이다 .
바뀐 뜻
부인들이 예복을 갖춰 입을 때 머리에 얹는 큰 머리를 가리키는 말이다 . 머리
에 족두리를 쓰고 그 위에 큰 머리를 얹고 봉잠 ( 鳳簪 ) 과 밀화잠이라는 비녀를 양편으로
꽂아 쪽을 찐 머리다 . 골}U 가발로 멋을 낸 것인데 날로 화려해지고 커져서 한때는 어
여머리의 금지령을 내리기도 하였다 .
보 기
- 사극을 볼 때마다 궁중 여인네들이 한결같이 머리에 똬리 같이 닿은 머리를 얹고 있
는 것을 보고 저렇게 하려면 머리카락이 어느 정도 길어야 한단 말인가 하고 궁금했었는
데 그게 어여머리라는 가발이었다구요 ?
639. 어용 ( 御用 )
본 뜻
본래는 임금이 기용해서 쓴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어용 ( 御用 ) 이란 말은 정부나 그 밖의 권력 기관의 요구에 영합하여
그 익을 위하여 활동하는 것을 경멸하여 일컬을 때 쓰는 말이다 . 1970 년대 유신 이후부터
학생운동권에서 널리 쓰기 시작하여 골!q 말이다 .
보 기
- 정부가 잘한 골 대해서 잘했다고 얘기하는 것조차도 어용으로 모는 단선적인 대응
방식은 좋지 않다고 봐요 .
640. 어중이떠중이
본 뜻
‘ 어중이 ’ 는 ‘ 어중간하다 ’ 가 명사화된 것으로 신분이 이도 저도 아닌 어중간하게
낀 사람이라는 뜻이고 , ‘ 떠중이 ’ 는 정처없이 떠돌아다니는 사람을 뜻하는 말이다 .
바뀐 뜻
‘ 어중이떠중이 ’ 는 여기 저기에서 모인 변변치 못한 사람들이란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세계 문화 예술인 협회 창립 기념식장에 갔더니 그야말로 어중이떠중이들만 모였고
팜플렛에 나와 있는 내로라 하는 유명인사들은 단 한 사람도 보이질 않더구만 .
641. 어처구니없다
본 뜻
‘ 어처구니 ’ 는 상상 밖으로 큰 물건이나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1 -
바뀐 뜻
너무나 엄청나서 기가 막히다는 뜻이다 . ‘ 어이없다 ’ 도 같은 뜻이다 .
보 기
- 자기가 계약을 파기해 놓고 나보고 손해배상을 하라니 어처구니가 없어서 말이 안
나오네 .
642. 어휘 ( 썰살 ) / 단어 ( 單語 )
본 뜻
어휘는 단어의 수효를 가리키는 말로서 영어의 ‘ 버캐뷸러리 (vocabulary)’ 에 해
당하는 말이다 . 그러므로 어휘가 짧다는 것은 곧 알고 있는 단어의 수가 적다는 뜻이 된
다 . ‘ 어휘 ( 語彙 )’ 는 또 일정한 범위 안에서 쓰이는 낱말의 총체를 가리키기도 하는데 ‘ 컴퓨
터 관련 어휘 ’ 등이 바로 그 예이다 .
이에 반해 단어 ( 單語 ) 는 문법상의 뜻이나 기능을 가진 언어의 최소 단위를 일컫는 것으
로서 곧 , 낱말 하나 하나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어휘는 총체적인 의미를 갖고 있는 데 반해 , 단어는 개별적인 의미를 갖고 있
는 말이다 .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어휘가 단어보다 훨씬 크고 포괄적인 개념인데도
불구하고 이 둘을 구분하지 않고 같은 뜻으로 혼용하고 있다 . 오직 한 단어에 대해서 얘
기할 때는 어휘라는 말을 쓰지 않아야 한다 .
보 기
- ‘ 까무잡잡하다 ’, ‘ 희끄무레하다 ’ 란 단어를 볼 때마다 사물의 미묘한 차이를 표현해낸
우리 조상들의 어휘력에 새삼 놀라게 된다니까 .
643. 억수
본 뜻
원래는 호우를 가리키는 악수 ( 惡水 ) 에서 나온 말이다 . 너무 많이 오는 비는 생
활에 이로움을 주기보다는 해를 주는 경우가 많으므로 악수 ( 惡水 ) 라 했다 .
바뀐 뜻
하늘이 뚫어진 것처럼 퍼붓듯이 세차게 내리는 비를 가리키는 말이다 . 수억
개의 빗줄기가 쏟아진다는 한자말이 아니다 .
보 기
- 어제 저녁부터 부슬부슬 내리던 비가 아침이 되자 폭우로 변해 억수로 퍼붓기 시작
했다 .
- 겨우 다리를 건너 마을쪽을 바라보니 억수로 퍼붓는 비 속에 마을이 아슴푸레하게
보였다 .
644. 억장 ( 億丈 ) 이 무너지다
본 뜻
억장 ( 億丈 ) 은 본래 억장지성 ( 億丈之城 ) 의 줄임말로 성의 높이가 억 장이 될 정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2 -
도로 퍽 높이 쌓은 성을 말한다 .
그러므로 억장이 무너진다는 말은 억 장이나 되는 높은 성이 무너질 정도의 엄청난 일
을 말한다 .
바뀐 뜻
그 동안 공들여 이룬 일이 아무 쓸모가 없게 되어 몹시 허무한 상황을 가리키
는 말이다 .
보 기
- 어렵게 유학을 보낸 아들이 학교에서 제적당했다는 소식을 들은 순간 춘천댁은 억장
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
- 병들어 누워 계신 아버지를 앞에 두고 유산을 분배해 달라는 자식들의 말에 천안댁
은 억장이 무너지는 슬픔을 맛봐야 했다 .
645. 억지춘향
본 뜻
고대 소설 < 춘향전 ( 春香傳 )> 에서 변 사또가 춘향으로 하여금 억지로 수청을
들게 하려고 구스르고 얼르다가 끝내는 핍박까지 한 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안 되는 골' 억지로 우겨서 겨우겨우 이루어지게끔 만든 골' 가리킬 때 쓰
는 말이다 .
보 기
- 그렇게 억지춘향으로 붙들어 앉혀봤자 금방 다시 도망갈텐데 .
- 골 하고 싶은 사람을 시켜야 하는 법이야 . 그 일에 맞지도 않는 사람을 억지춘향으
로 시켜봐야 뭐 하나 제대로 해내는 골 없다구 .
646. 언어도단 ( 言쌍9 )
본 뜻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최상의 진리 , 이심전심 ( 以心傳心 ) 으로만 전수되는 진리
의 본체를 가리키는 말이다 .
언어로는 도저히 잘라 말할 수 없는 도 ( 道 ) 의 경지 , 언어 바깥의 경지에 있는 도 ( 道 ) 를
말한다 . 비슷한 말로는 불립문자 ( 不立文字 ) 가 있다 .
바뀐 뜻
언어도단은 본래 도 ( 道 ) 는 문자나 언어로는 전할 수 없다는 뜻을 가진 말이었
는데 , 오늘날에는 ‘ 너무 엄청나게 사리에 어긋나서 이루 말로 할 수 없음 ’ 을 뜻하는 말로
전이되었다 . ‘ 말도 안 된다 ’ 는 뜻으로 쓰고 있다 .
보 기
- 한국 전쟁이 북침으로 백 말은 언어도단이다 .
- 골VH_S 허용하자는 것이야말로 언어도단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3 -
647. 얼간이
본 뜻
소금을 약간 쳐서 조금 절이는 것을 ‘ 얼간 ’ 이라 한다 . 제대로 절이지 못하고
얼추 간을 했다는 뜻이다 . 여기에 사람을 나타내는 명사 ‘ 이 ’ 가 붙어서 얼간이가 된다는
것이다 .
바뀐 뜻
제대로 맞추지 않고 대충 맞춘 간처럼 됨됨이가 변변치 못해 모자라고 덜 된
행동을 하는 사람을 낮춰 부르는 말로 쓰인다 . 다른 말로는 ‘ 얼간망둥이 ’ 라고도 한다 .
보 기
- 자기 색시 하나를 달래지 못해서 전화도 못하고 처갓집에도 못 가는 얼간이가 바로
자네란 말이지 ?
648. 업둥이
본 뜻
‘ 업 ’ 은 집안 살림이 그 덕이나 복으로 잘 보전되고 늘어가는 것으로 믿고 소중
히 여기는 동물이나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
바뀐 뜻
자기 집 문 앞에 버려져 있거나 우연히 얻거나 하여 기르는 아이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우리 집에 업둥이가 하나 있는데 할머니가 어찌나 귀여워하시는지 글쎄 다른 아이들
이 시샘을 할 정도라니까 .
649. 엉터리
본 뜻
엉터리는 본래 ‘ 사물의 이치나 근거 ’ 라는 뜻을 가진 말이다 . 여기서 나온 ‘ 엉터
리 없다 ’ 란 말은 ‘ 터무니가 없다 , 이치에 닿지 않는다 ’ 는 뜻이다 .
바뀐 뜻
‘ 엉터리 ’ 는 본래 긍정적인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었으나 ‘ 엉터리 없다 ’ 란 말에
파묻혀 ‘ 터무니가 없는 말이나 행동 또는 그런 행동을 하는 사람 ’ 을 가리키는 말로 뜻이
바뀌었다 .
보 기
- 이가 아프니까 무조건 이를 뽑으라니 ? 그 의사 완전히 엉터리 아냐 ?
650. 에누리
본 뜻
옛 말에 ‘ 베어내다 , 잘라내다 ’ 라는 뜻으로 ‘ 어히다 ’ 라는 말이 쓰였다 . ‘ 어히다 ’ 는
언어 변천을 통해 ‘ 어이다 ’ 로 이것이 또 다시 ‘ 에다 ’ 혹은 ‘ 에이다 ’ 로 변했다 . 즉 ‘ 잘라내다 ’
라는 뜻을 가진 ‘ 에다 ’ 의 어간 ‘ 에 ’ 에 별다른 뜻이 없는 접미사 ‘ 누리 ’ 가 붙어서 이루어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4 -
말이 ‘ 에누리 ’ 다 .
바뀐 뜻
‘ 물건 값을 깎는 일 ’ 또는 ‘ 어떤 말을 더 보태거나 축소시켜 얘기하는 것 ’ 을 가
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에누리 없이 말해서 이번 골 분명히 너한테 잘못이 있는 거라구 .
651. 에티켓 (etiquette)
본 뜻
프랑스 어인 에티켓 (etiquette) 은 원래 영어의 ‘ 표 (ticket)' 에 해당하는 말이다 .
옛날에 프랑스에서는 궁전에 출입할 때마다 궁전 안에서 지켜야 할 예의범절이 적혀 있
는 표를 나눠주었는데 그 표를 ’ 에티켓 ‘ 이라 불렀다 . 그 표에 적힌 대로 행동하면 ‘ 에티켓
을 지켰다 ’ 고 했는데 여기서 유래한 말이 바로 예의범절을 가리키는 ‘ 에티켓 ’ 이다 .
바뀐 뜻
대중이 모인 장소나 타인 앞에서 지켜야 할 예의범절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넌 에티켓도 모르니 ? 어쩜 꽉 막힌 전철 안에서 그렇게 큰 소리로 떠드니 ?
652. 엑기스
본 뜻
원래 영어 엑스트랙트 (extract) 에서 나온 말로서 ‘ 농축액 ’, ‘ 추출액 ’ 등의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굳이 줄여 쓰려면 ‘ 엑스 ’ 라고 써야 옳다 . 엑기스는 엑스트랙트의 일
본식 표기다 .
바뀐 뜻
‘ 생약 엑기스 ’, ‘ 인삼 엑기스 ’ 등에 쓰이는 이 말은 ‘ 생약의 정수 부분만 골라
뽑은 물질 ’, ‘ 인삼을 농축한 진수 ’ 등의 뜻으로 널리 쓰인다 . 바꿔 쓸 수 있는 우리말로는
‘ 농축액 ’, ‘ 진수 ’ 등이 있다 .
보 기
- 인삼 농축 엑기스가 들어갔다고 선전하는 ‘ 인삼정 ’, ‘ 산삼정 ’ 등의 드링크가 진짜 몸에
좋을까 ?
- 엑기스 같은 엉터리 영어보다는 농축액 , 진수 , 정수 같은 말로 바꿔 쓰는 게 좋지 않
을까 ?
653. X( 엑스 ) 세대
본 뜻
캐나다 작가 더글러스 쿠프랜드가 1968 년을 전후해서 태어난 신세대를 가리켜
처음 사용한 용어다 . 그에 따르면 X 세대란 부모가 이룩해놓은 복지 상태에 이르는 것을
포기한 첫 세대라고 한다 .
1980 년대에 몰아닥친 불경기가 그들의 미래를 박탈하였고 , 그런 미래에 대한 공포와 불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5 -
안으로 가득한 잊혀진 세대라는 뜻이다 . 따라서 그들은 모든 호화로운 것을 거부하며 최
소한도의 것만으로 자신의 삶을 꾸려가고자 하며 , 사회와 기성세대에게 도덕성과 공정성
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 그들은 무조건 현실에 반항하는 반항파들이 아니다 .
오히려 무자비한 현실과 싸워봐야 아무런 소용이 없다는 것을 파악하고 있는 현실파들
이다 . 이 때문에 그들은 현실에 적응하되 행복 추구를 목적으로 하지 않으면 단지 모든
것을 편리하고 간편하게 해결하려 든다 . 그런 성향이 그들이 삶에도 반영되어 어떤 일에
서든지 필요 이상의 노력을 하려고 들지 않는 것이 바로 X 세대이다 .
바뀐 뜻
광고나 신세대를 다루는 기사에서 주로 쓰고 있는 X 세대라는 용어는 위에서
설명한 본뜻의 일부분만 차용하고 있다 .
그 때문인지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X 세대의 개념은 반항적이고 , 제 멋 대로이고 , 주위 눈
치를 안보는 개성파들이고 , 뭔가 튀는 세대라는 뜻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
보 기
- 나는 X 세대 ! 모든 규격품을 거부한다 !
- 임마 , 모든 규격품을 거부하는 게 X 세대가 아냐 . X 세대는 현실을 거부하거나 현실에
반항하지 않아 . 그들은 너희처럼 단지 자신을 드러내기 위한 독특함을 추구하지도 않아 .
그들은 자신이 서 있는 현실 세계를 명확하게 파악하고 거기에 지극히 현실적으로 대처
해 나가는 세대들이라구 .
654. 엔간하다
본 뜻
‘ 어여간하다 ’ 의 준말이다 . 흔히 쓰는 ‘ 어지간히다 ’ 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로서
어떤 표준에 가깝거나 정도가 넘치거나 모자라지 않고 알맞다는 뜻이다 .
바뀐 뜻
호락호락하지 않고 웬만한 수준엔 도달했다는 뜻이다 .
보 기
- 우리 마누라 음식 솜씨가 엔간해야 사람들을 부르지 . 라면 하나도 제대로 못 끓인다
니까 .
- 김 선생님 , 그 정도면 엔간한데 뭘 더 하시려고 그러세요 . 그만 하시고 어서 이리와
앉으세요 .
655. 여염 ( 閭閻 ) 집
본 뜻
백성들의 살림집이 많이 모여 잇는 곳을 여염 ( 閭閻 ) 이라 한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골 사람들의 살림집을 가리키는 말이다 . 줄여서 ‘ 염집 ’ 이라고도 하는데 , 자칫
시체를 염하는 집으로 잘못 알기 쉽다 .
보 기
- 아니 , 여염집 처녀가 감히 거기가 어디라고 드나들어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6 -
- 동네 우물가는 여염집 아낙네들이 모여 온갖 동네 소식을 나누는 친교의 장소로 이
용되고 있다 .
656. 여자 팔자 뒤웅박 팔자
본 뜻
뒤웅박이란 쪼개지 않고 꼭지 근처만 도려내어 속을 파낸 바가지를 말하는데 ,
부잣집에서는 뒤웅박에 쌀을 담아 두고 가난한 집에서는 여물을 담아둔다 .
그러므로 뒤웅박이 어떤 집에서 있느냐에 따라 뒤웅박의 쓰임새가 달라진다는 데서 연
유했다 .
바뀐 뜻
여자 팔자는 어떤 남자를 만나느냐에 달려 있다는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여자 팔자는 뒤웅박 팔자라더니 그 말이 천안댁에 딱 맞는 말이지 뭐야 .
- 여자 팔자 뒤웅박 팔자라는 말은 오늘날과 같은 여권 신장의 시대엔 걸맞지 않는 말
이지 .
657. 연륜 ( 年輪 )
본 뜻
연륜 ( 年輪 ) 은 본래 나이테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 나이테 ’ 라는 본뜻보다는 어떤 골 대한 경험이 쌓이고 숙련된 경
지에 다다른 상태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간혹 나이를 뜻하기도 한다 .
보 기
- 인생의 연륜이 깊으신 이 선생님이 해주시는 조언은 언제나 내 인생에 도움이 되곤
한다 .
- 그런 골 젊은 혈기로만 되는 골 아니고 연륜이 쌓여야 할 수 있는 골지 .
658. 연미복 ( 燕尾服 )
본 뜻
‘ 연미 ( 燕尾 )’ 란 글자 그대로 제비의 꼬리란 뜻이다 . 저고리 앞쪽이 허리 아래가
없으며 뒤가 길고 두 갈래로 째진 서양 남자의 예복이 마치 제비 꼬리처럼 생겼다고 해
서 연미복이라 부른다 . 서양에서는 ‘ 이브닝 드레스 ’ 라고 부른다 .
바뀐 뜻
뒤가 째진 검은 색 남자 예복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지휘자가 연미복을 입고 지휘할 때는 정말 한 마리 제비가 날아오르는 것 같더라 .
- 우리 나라에서는 연미복을 입을 만한 자리가 그리 흔치 않잖아 . 외교관들의 모임에서
나 볼 수 있을까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7 -
659. 연지 ( 臙脂 )
본 뜻
볼과 입술을 붉게 칠하는 화장품을 일컫는 연지는 중국 연나라에서 들어왔기
에 연지라 했다 하는가 하면 , 흉노족의 언지산 ( 焉支山 ) 에서 나왔다 하여 연지라 불렀다
한다 . 예로부터 붉은 색은 온갖 잡귀를 쫓는 역할을 한다고 믿어왔는데 연지를 찍고 바르
는 풍습에도 그런 주술적인 요인이 들어 있다고 하겠다 .
바뀐 뜻
연지는 중국에서 들어온 잇꽃의 꽃잎으로 만든 붉은 염료로서 그림 그리는 데
나 여자가 혼인할 때 , 양 볼에 찍는다 . 얼마전까지만 해도 입술에도 연지를 발라 입술연
지라는 말이 살아 있었는데 지금은 그 자리를 립스틱이 대신하고 있으며 , 새 신부가 혼례
할 때 찍는 볼연지만 근근히 그 생명력을 이어가고 있다 .
보 기
- 오늘 네가 이렇게 폐백 드리는 모습을 보니까 옛날에 내가 시집올 때 연지 찍던 생
각이 나는구나 .
660. 연필 한 다스
본 뜻
물건의 개수를 나타내는 단위 중에 12 개 묶음을 ‘ 다스 ’ 라고 하는데 , 이 말은
‘ 더즌 (dozen)' 이란 영어의 百5e 발음이다 . 더즌은 12 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골 생활에서는 ‘ 더즌 ’ 이란 말보다는 ‘ 다스 ’ 를 쓰는데 , 이는 百5e 영어가 그
대로 통용되는 예라 하겠다 . 이조 저도 아닌 무국적의 말을 쓰기보다는 ‘ 연필 한 묶음 ’,
‘ 연필 한 단 ’ 등으로 바꿔 쓰는 편이 나을 것이다 .
보 기
- “ 엄마 , 문방구에 가서 내가 연필 한 묶음 달라고 하니까 주인 아저씨가 ‘ 한 다스 ’ 라고
하지 않고 ‘ 한 묶음 ’ 이라고 하는 애는 처음 봤다며 이 공책을 선물로 주셨어요 .”
661. 열통 터지다
본 뜻
재래식 화장실에 어느 정도 대소변이 쌓이면 그걸 퍼내야 한다 . 오물을 치우
기 위해서 커다란 작대기로 그 속을 휘휘 젓는데 그 때 메탄가스가 발생해서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것을 열통이라 한다 .
바뀐 뜻
오늘날 많은 사람들은 ‘ 열통 터지다 ’ 의 열통을 사람의 가슴 한복판에 화나 열
을 돋우는 어떤 상징적인 장기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 그러나 열통은 위에서 말한 대로
재래식 변소에서 끓어오르는 메탄가스를 말한다 . 아무튼 ‘ 열통 터지다 ’ 는 화가 머리끝까지
차올라 폭발할 지경이거나 폭발하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우리 그이는 술만 마셨다 하면 고주망태가 돼서 들어오니 , 열통 터져서 못 살겠어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8 -
662. 염병 ( 染病 ) 할
본 뜻
염병 ( 染病 ) 은 장티푸스를 가리키는 말이다 . 높은 고열에 시달리고 머리카락이
빠지는 장티푸스는 옛날에는 굉장히 무서운 전염병이었다 . 한 사람이 이 병에 걸리면 삽
시간에 마을 전체에 퍼지는 염병은 걸렸다 하면 열에 아홉은 죽어나갔다 . 그러므로 ‘ 염병
할 놈 ’ 이라는 욕은 ‘ 염병을 앓아서 죽을 놈 ’ 이란 뜻의 무시무시한 욕설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크게 두 가지 뜻으로 쓰인다 . 하나는 일이 뜻대로 안 풀려서
한탄하거나 투덜거릴 때 쓰는 상말 감탄사로 , ‘ 제기랄 ’ 과 같은 뜻으로 쓰인다 . 또 하나는
다른 사람을 심하게 나무라거나 욕할 때 쓰는 말로 ‘ 염병할 놈 ’ 같은 경우에 쓴다 .
보 기
- 이런 염병할 ! 어떻게 하는 골# 이렇게 꼬골 수가 있단 말이야 .
- 그런 염병할 놈이 있나 ! 벼룩의 간을 빼먹을 골지 , 그래 홀로된 과부의 재산을 등
쳐먹다니 !
663. 엿 먹어라
본 뜻
이곳 저곳을 떠돌아다니며 노래와 춤판을 벌이는 무리인 남사당패는 특수 집
단의 성격이 강했기 때문에 그들만이 쓰는 은어가 발달했다 . 그 중에 몇 단어는 시중에
스며들었는데 ‘ 엿 ’ 은 ‘ 뽁 ’ 과 함께 여자 성기를 뜻하는 남사당패의 은어였다 . 여기서 나온
‘ 엿 먹어라 ’ 는 남녀간의 성적인 관계를 표현한 것으로 , 여자한테 잘못 걸려서 된통 당하듯
이 혼 좀 나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많은 사람들이 이 말을 먹는 엿과 연관된 말인 줄 알고 있다 . 엿은 먹을 때마
다 입안에 쩍쩍 달라붙어서 여간 먹기가 힘든 것이 아니다 . 그래서 상대편을 야유하거나
곯려줄 때 그렇게 힘든 고생을 좀 해보라는 뜻으로 알고 쓰는데 , 사실은 먹는 엿에 빗댄
것이 아니라 성적인 표현으로 상대방을 비웃는 전형적인 욕설이다 .
보 기
- 애나 어른이나 ‘ 엿 먹어라 ’ 는 말을 쓰는데 , 이 말의 근본을 안다면 그렇게 재미 삼아
쓰지 못할 거야 .
664. 영감 ( 令監 )
본 뜻
영감 ( 令監 ) 이라는 칭호가 언제부터 쓰였는지는 정확하지 않으나 , 조선시대에
정 3 품과 종 2 품의 당상관을 높여 부르던 말이 영감이었다 . 벼슬이 그 이상골 때는 대감 ( 大
監 ) 이라고 불렀다 . 그러던 것이 조선시대 중기에 80 세 이상의 나이 많은 노인들에게 명예
직으로 수직 ( 壽職 ) 이라는 벼슬을 주어 그들까지도 영감이라고 높여 부르다가 후대에 와서
는 나이든 어른은 다 영감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나이 많은 남편이나 남자 노인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고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39 -
특수하게는 군수나 판검사 등 조금 높은 관직에 있는 사람들이 자기들끼리 서로 높여 부
르는 말로 쓰기도 한다 .
보 기
- 우리 영감은 아침잠이 없어서 허구한 날 꼭두새벽에 백%" 아침잠이 많은 내가
죽을 노릇이라구 .
- 판검사나 군수를 영감님이라고 부른다는데 , 평등의 정신이 강조되는 민주주의 시대에
그 호칭은 너무 권위적인 거 아냐 .
665. 영계 ( 軟鷄 )
본 뜻
원래는 연계 ( 軟鷄 ) 에서 온 말로 ‘ 연한 닭 ’ 이라는 뜻이다 . 요즘은 ‘ 어린 닭 ’ 이라
는 뜻으로 잘못 쓰이고 있다 .
바뀐 뜻
병아리보다 조금 큰 닭을 탕F 말인데 , 살이 연하고 크기가 적당해 백숙이
나 튀김용 닭으로 널리 쓰인다 . 젊은 남녀를 가리키는 속어로 쓰기도 한다 .
보 기
- 튀김 닭도 영계를 써야 살이 연하고 맛있는 법이라구 .
- 압구정동에 가면 싱싱한 영계들이 많다며 ?
666. 영남 ( 嶺南 ) / 영동 ( 嶺東 ) / 영서 ( 嶺西 )
본 뜻
영남 ( 嶺南 ) 지방은 조령 ( 鳥嶺 ․ 문경새재 ) 의 남쪽이란 뜻으로 경상남북도를 일
컫는 말이다 .
영동 ( 嶺東 ) 과 영서 ( 嶺西 ) 는 대관령 ( 大關嶺 ) 을 기점으로 가른 것으로 대관령의 동쪽을 영
동 ( 嶺東 ) 이라 하고 , 서쪽을 영서 ( 嶺西 ) 라 한다 . 영동 지방은 다른 말로 관동 ( 關東 ) 지방이
라고도 한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나 많은 사람들이 영남 지방을 대관령의 남쪽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영남이 경상도를 가리킨다는 것은 알면서도 조령의 남쪽을 가리킨다는 사실은 모르
고 있는 경우가 태반이다 .
- 정철의 그 유명한 관동별곡이 바로 영동 지방을 유람하면서 읊은 노래다 .
667. 영락 ( 零落 ) 없다
본 뜻
숫자를 나눌 때 딱 맞아 떨어져 나머지가 0 이 되었다는 말이다 .
바뀐 뜻
사리가 분명하고 이치에 딱 들어맞는다는 뜻으로 강조를 나타낼 경우에만 사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0 -
용한다 . ‘ 영락 ( 零落 ) 없다 ’ 는 한자에서 나온 말이므로 ‘ 틀림없다 ’ 로 바꿔 쓰는 것이 좋다 . 그
냥 영락 ( 零落 ) 이라고 쓸 경우에는 뜻이 사뭇 달라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
이런 경우에는 세력이나 사람이 아주 보잘 것 없이 된 상황을 가리키는 것으로 ‘ 김 진사
댁 가문이 아주 영락했더구만 ’ 등에 쓰인다 .
보 기
- 그 골 영락없이 우리가 생각한 대로 될 거야 .
- 그 친구가 약속한 것이라면 영락없으니까 믿어 .
668. 영부인 ( 令夫人 )
본 뜻
남의 아내에 대한 일반적인 높임말로 부인 ( 夫人 ) 과 같은 뜻이다 . 영 ( 令 ) 은 접
두사로서 남의 가족을 경의를 표하여 부를 때 명사 위에 붙이는 말이다 .
그러므로 남의 앞에서 그의 부인을 높여 부를 때는 영부인 ( 令夫人 ), 아들은 영식 ( 令息 ),
딸은 영애 ( 令愛 ) 라 한다 . 남의 부인을 높여 부를 때 흔히 사모님 ( 師母 님 ) 이란 호칭을 널리
쓰는데 이 말의 본뜻은 스승의 부인을 높여 부르는 말이므로 아무에게나 사모님이라고
부르는 것도 썩 좋은 호칭은 아니다 .
바뀐 뜻
제 3 공화국 시절에 고 ( 故 ) 육영수 여사를 이름 없이 그냥 영부인이라고만 지칭
했던 적이 있다 . 이 때문에 누구에게나 쓸 수 있는 이 단어가 마치 대통령의 부인만을 특
별하게 가리키는 것으로 잘못 알려지게 되었고 , 아직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 대통령의 영부인을 지칭할 때는 ‘ 대통령 영부인 아무개 여사 ’ 라고 하면
된다 .
보 기
- 선생님 영부인께서는 요즘 건강이 어떠십니까 ?
- 대통령 영부인 아무개 여사는 오늘 오후에 새로 문을 연 서울 시립 아동 보호소에
들러 시설과 어린이들을 둘러보았다 .
669. 오금을 박는다
본 뜻
오금은 말 그대로 구부린 무릎의 안쪽을 가리키는 말이다 . 누군가가 넋을 놓
고 있거나 다른 골 열중해 있는 틈을 타서 슬며시 그의 뒤로 돌아가 무릎께를 툭 치면
중심을 못 잡고 휘뚝하는데 , 여기서 ‘ 오금을 박는다 ’ 는 말이 나왔다 .
바뀐 뜻
누군가가 모순된 얘기를 하거나 언행이 불골x 때 그 허점이나 잘못된 점을
들어 따끔하게 공박하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 너는 절대로 그 골 안 하겠다고 하지 않았니 ?“ 하고 오금을 박자 그는 그만 입을
다물어버렸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1 -
670. 오라질
본 뜻
오라는 도둑이나 죄인을 결박하던 붉고 굵은 줄을 가리키는 말이고 , ‘ 질 ’ 은 ‘ 지
다 ’ 의 원형으로 ‘ 묶다 ’ 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그러므로 ‘ 오라질 ’ 이란 못된 짓을 하여 잡혀가서 오라에 묶인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못된 짓을 하여 잡혀가서 ‘ 경을 칠 ’ 의 뜻을 가지고 있는 말로 미운 짓을 한 사
람에 대한 질책이나 욕으로 쓰인다 . 바꿔 쓸 수 있는 말로는 ‘ 벼락 맞을 ’ 등의 말이 있다 .
보 기
- 이런 오라질 놈을 봤나 . 여기가 어디라구 감히 와서 행패를 부려 ?
- 오라질 년 같으니라구 . 아니 , 이것아 . 다 큰 처녀가 겁도 없이 어디서 밤을 지새고 들
어오냐 ?
671. 오랑캐
본 뜻
오랑캐는 본래 만주 지방에 살던 여진족 ( 女眞族 ) 의 일부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 여진족 ’ 만을 가리키던 고유명사였는데 후대로 오면서 예의를 모르는 미개한
종족들을 멸시하는 보통명사로 쓰였다 . 조선 후기 서양인들이 몰려올 때는 특별히 그들을
가리켜 서양 오랑캐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
보 기
- 서양 오랑캐들이 몰려온다는데 무슨 대책이라도 있는 건지 궁금합니다 .
- 오랑캐를 이용하여 오랑캐를 제압한다는 이이제이 ( 以夷制夷 ) 라는 말도 있습니다 .
672. 오리무중 ( 五里霧中 )
본 뜻
중국 후한시대에 장해라는 뛰어난 학자가 있었다 . 그는 학문에 뛰어나 제자만
해도 수백 명에 이르렀고 유명한 학자들도 그를 만나보기 위해 그에게 모여들었다 . 그런
데도 장해는 한 번도 벼슬길에 오르지 않은 채 고향에 있는 홍농산이라는 계곡에 들어가
혼자 살았다 . 그러자 많은 학자들이 그를 뒤따라 홍농산 기슭에 사는 바람에 마을이 생길
정도였다 . 그런데 이 장해는 학문만이 아니라 도술에도 뛰어나 5 리까지 안개를 백s 수
도 있었다 . 그래서 나라에서 그에게 벼슬하라고 사신을 보내면 그는 5 리까지 안개를 일으
켜 그 속에 숨어버리곤 했다 . 여기서 오리무 ( 五里霧 ), 즉 5 리의 안개라는 말이 생겨났다 .
오리무중 ( 五里霧中 ) 은 이처럼 처음에는 오리무 ( 五里霧 ) 였으나 5 리나 되는 안개 속에 ( 中 )
길을 잃으면 방향을 전혀 분간할 수 없다는 데서 훗날 가운데 중 ( 中 ) 이 붙은 것이다 .
바뀐 뜻
짙은 안개 속에서 방향을 찾지 못하는 것처럼 , 무슨 골 대하여 갈피를 잡지
못하고 알 길이 없음을 탕F 말이다 .
보 기
- 집 나간 지 3 탕% 그의 행방은 오리무중이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2 -
673. 오사리잡놈
본 뜻
‘ 오사리 ’ 는 이른 철의 사리에 잡힌 새우를 가리키는 말인데 그 안에는 새우 아
닌 잡것이 많이 섞여 있다 . ‘ 오사리 잡놈 ’ 이란 욕이 바로 여기에서 나온 말로 , 새우를 제
외한 온갖 지저분하고 쓰잘 데 없는 잡스러운 것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온갖 지저분한 짓을 거침 없이 하는 사람이나 불婢3 시정 잡배들을 가리키는
상말이다 .
보 기
- 아니 , 술에 취해서 남의 집 안방에 들어가 눕다니 , 그런 오사리 잡놈이 있나 .
- 오사리 잡놈이 따로 있나 ? 아무나 길가는 처녀 불러 세워 희롱을 하는 그놈이 바로
오사리 잡놈이지 .
674. 오사바사하다
본 뜻
재미나게 이야기를 하거나 사근사근한 모양을 표현한 의성어다 .
바뀐 뜻
잔재미가 있다거나 성격이 붙임성이 있다는 뜻으로 쓴다 . 간혹 자기 주견이
없이 이리 저리 변하기 쉽다는 뜻으로도 쓴다 . 그러나 ‘ 사바사바 ’ 처럼 뭔가 일을 꾸민다거
나 사기꾼의 냄새를 풍기는 말은 아니다 .
보 기
- 그는 어찌 그렇게 사장하고 오사바사하면서 잘 지낼까 몰라 ?
- 춘천댁은 보기와는 달리 오사바사한 데가 있어서 그런지 시부모님들 하고 잘 지내더
라구요 .
675. 오살 ( 五殺 ) 할 놈
본 뜻
오살 ( 五殺 ) 은 반역죄나 대죄인을 사형에 처할 때 쓰던 형벌로 사람의 몸을 다
섯 토막을 내서 죽이는 끔찍한 형벌이다 . 우리말 욕에는 이처럼 형벌에 관계된 말이 많은
데 ‘ 박살을 낸다 ’, ‘ 주리를 틀 놈 ’, ‘ 오라질 놈 ’ 등이 다 그런 부류에 속한다 .
바뀐 뜻
심하게 나무라거나 욕을 할 때 쓰는 상말이다 .
보 기
- 아니 , 막 칠해 놓은 남의 집 담벼락에 흙칠을 해대다니 그런 오살할 놈을 봤나 !
- 어머니 , 오살할 놈이라는 말이 얼마나 끔찍한 말인 줄 아세요 ?
676. 오십보백보 ( 五十步百步 )
본 뜻
옛날 중국 양 ( 梁 ) 나라의 혜왕 ( 惠王 ) 이 당면 과제에 관하여 맹자 ( 孟子 ) 에게 물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3 -
었다 . 그때 맹자가 싸움에 져서 50 보 도망간 자와 100 보 도망간 자가 있다고 할 때 결국
도망가기는 마찬가지였다는 예를 들어 설명했던 데서 비롯된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사물의 품질이나 상황을 나란히 놓고 비교할 때 그 둘이 조금 낫고 못한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본질적으로는 별 차이가 없을 때 쓰는 말이다 .
보 기
- 요즘같이 기술이 발달한 세상에 전기 밥솥의 성능이야 어느 회사 제품이든 오십보백
보지 뭐 .
677. 오이디푸스콤플렉스 (Oedipus complex)
본 뜻
오이디푸스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비극의 인물이다 . 테베 왕의 아들인 그는
우연한 기회에 부왕을 죽이고 생모와 결혼하게 되리라는 신탁 ( 神託 ) 을 듣고 어떻게든 그
운명을 피하려 하였으나 결국은 그대로 되자 스스로 두 눈을 빼고 방랑하였다 . 이 신화에
나오는 오이디푸스의 이름을 따서 프로이트가 만들어 낸 정신 분석학 용어가 바로 ‘ 오이
디푸스 콤플렉스 (Oedipus complex)' 이다 .
바뀐 뜻
남성이 무의식중에 자기와 동성인 아버지를 미워하고 어머니의 사랑을 구하려
고 하는 태도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얘기하는 걸로 봐서 그는 필시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음이 틀림없어 .
678. 오장육부 ( 五臟六腑 )
본 뜻
사람의 뱃속에 있는 다섯 가지 내장 ( 內臟 ) 을 오장 ( 五臟 ) 이라 하는데 간장 ( 肝
臟 ), 심장 ( 心臟 ), 비장 ( 脾臟 ), 폐장 ( 肺臟 ), 신장 ( 腎臟 ) 을 가리킨다 . 육부 ( 六腑 ) 는 뱃속에 있
는 여러 가지 기관으로 담 ( 膽 ), 위 ( 胃 ), 대장 ( 大腸 ), 소장 ( 小腸 ), 삼초 ( 三焦 ), 방광 ( 膀胱 ) 을
가리킨다 .
바뀐 뜻
뱃속 전체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경우에 따라서는 정신적인 속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인다 .
보 기
- 그렇게 ￿ 저녁 폭음을 하다간 오장육부가 남아나질 않겠다 .
- 자식들 때문에 오장육부가 썩어나는 것 같아요 .
679. 오재미
본 뜻
많은 사람들이 순우리말로 알고 있는 ‘ 오재미 ’ 는 콩이나 모래를 집어넣은 ‘ 놀
이주머니 ’ 를 가리키는 百5'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4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이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우리말로 잘못 알고 있다 . 손바닥만한
헝겊에 콩이나 모래를 집어넣고 사방을 둘러 꿰매 어린이 주먹만하게 만들어서 던지면서
노는 놀이 도구다 . 바꿔 쓸 수 있는 말로는 ‘ 모래주머니 ’, ‘ 콩주머니 ’ 등이 있다 .
보 기
- 얘들아 , 우리 이따가 점심시간에 3 반하고 오재미 던지기하지 않을래 ?
- 운동회 때 바구니 터뜨리기에 써야 하니까 한 사람 앞에 두 개씩 콩주머니를 만들어
오도록 하세요 .
680. 오지랖이 넓다
본 뜻
오지랖이란 옷의 앞자락을 말하는 것으로 앞자락이 넓은 옷은 그만큼 많이 다
른 옷을 덮을 수밖에 없다 .
바뀐 뜻
주제넘게 남의 일에 간섭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서 아무 골% 쓸데없이 참
견하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채소 가게 아줌마는 웬 오지랖이 그렇게 넓데 ? 어느 틈에 알았는지 우리집 속내를
뜨르르 꿰고 있더라니까 .
- 얘 , 넌 젊은 애가 무슨 오지랖이 넓어서 그렇게 동네방네 안가는 데 없이 다 다니냐 ?
681. 오징어
본 뜻
< 서월지 ( 西越志 )> 라는 책에서 보면 ‘ 오징어는 까마귀를 즐겨 먹는 성질이 있
어 물 위에 떠 있다가 , 날아가던 까마귀가 이것을 보고 죽은 줄 알고 쪼려 할 때에 발로
잡아 감아서 물 속으로 끌고 들어가 잡아먹는다고 하여 오적어 ( 烏賊魚 ) 란 이름이 붙었다 ’
고 한다 .
그 이름은 곧 까마귀를 해치는 도적이란 뜻이다 .
바뀐 뜻
한자 이름인 ‘ 오적어 ( 烏賊魚 )’ 가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면서 소리의 변화를 일
으켜 오징어라는 순우리말 이름이 되었다 .
오징어는 그 독특한 맛 때문에 물 오징어와 마른 오징어 둘 다 식품으로 애용되고 있다 .
뱃속에 들어 있는 먹물을 사용하는 물고기라 하여 묵어 ( 墨魚 ) 라고도 한다 .
보 기
- 오징어가 까마귀를 잡아먹는다고 하니까 놀랍지 않아 ?
682. 오합지졸 ( 烏合之卒 )
본 뜻
까마귀 떼와 같은 군졸을 말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5 -
바뀐 뜻
갑자기 모았기 때문에 훈련이 되어 있지 않아 질서가 없고 어수선한 군사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긴급 명령으로 오밤중에 예비군을 동원해놓고 보니 오합지졸도 그런 오합지졸이 없
더군 .
- 오합지졸을 용맹한 병사로 만드는 것이 바로 유능한 장수가 할 일이다 .
683. 올곧다
본 뜻
실의 가닥가닥을 이루는 올이 곧으면 천이 뒤틀림 없이 바르게 짜여진다는 데
서 나온 말이다 , 무엇이든 반듯한 것을 이르는 말이다 .
바뀐 뜻
바른 마음을 가지고 정직하게 살아가는 사람의 바르고 곧은 성품을 나타내는
말이다 .
보 기
- 올곧은 성정을 가진 자라면 어떤 골0 일단 믿고 맡길 만하다 .
- 어떠한 회유나 유혹에도 끄떡 않는 그의 올곧은 성품은 주위 사람들의 존경을 자아
내곤 하였다 .
684. 올케
본 뜻
누이가 오빠나 남동생의 아내를 이르는 말로서 , 그 어원은 ‘ 오라비 + 겨집 ’ 이다 .
‘ 겨집 ’ 은 ‘ 계집 ’ 의 옛 말이다 . 즉 ‘ 오라비의 겨집 ’ 을 일컫는 이 말이 줄어들어서 ‘ 올겨 ’ 가 되
고 그것이 센소리로 변해서 ‘ 올케 ’ 로 된 것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이 아니다 . 어떻게 보면 우리말 같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중국에
서 건너온 말 같기도 한 ‘ 올케 ’ 라는 호칭의 본뜻을 알자는 뜻이다 .
보 기
- 친족 호칭 중에서도 올케라는 호칭은 왠지 그 어감이 오랑캐와 닮은 것 같아 정이
가지 않는다 .
685. 옴니버스 (omnibus) 영화
본 뜻
옴니버스 (omnibus) 는 본래 합승자동차를 의미하는 말이다 .
바뀐 뜻
각각 독립된 여러 개의 에피소드를 하나의 취향에 따라 조합시킨 단편집 ( 短篇
集 0 스타일의 영화를 말한다 . 서머셋 몸 원작의 단편 드라마 네 편을 조합시킨 영국 영화
<4 중주 (1949 년 )> 가 세상에 나온 후 생긴 이름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6 -
보 기
- 영화제 동안에 옴니버스 영화만을 상영하는 날도 있다던데 몇 골지 ?
686. 옴니암니
본 뜻
‘ 옴니암니 ’ 는 ‘ 어금니앞니 ’ 의 준말이다 . ‘ 옴니 ’ 는 ‘ 어금니 ’ 를 이르는 말이며 , ‘ 암
니 ’ 는 ‘ 앞니 ’ 를 가리키는 말인데 앞의 ‘ ㅍ ' 이 뒷소리 ‘ ㄴ ’ 의 영향을 받아서 ‘ ㅁ ’ 으로 변한 것
이다 . 어금니나 앞니나 이빨이기는 마찬가지인데 그것을 어금니니 앞니니 하고 시시콜콜
하게 따진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아주 작고 사소한 것까지 캐고 들거나 따지는 것을 가리키던 말에서 , 아주 작
고 자질구레한 일에 이래저래 드는 비용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화되었다 .
보 기
- 그 골 그렇게 옴니암니 따질 것 없이 피장파장 해버리세 .
687. 옹고집 ( 壅固執 )
본 뜻
우리 나라 고전 소설의 하나인 < 옹고집전 ( 壅固執傳 )> 의 주인공 옹고집에서
나온 말이다 . 인색하고 고집 세고 욕심 많은 옹고집이라는 주인공이 어떤 스님의 도술로
자신의 잘못을 뉘우친다는 내용이다 .
바뀐 뜻
고집 센 옹고집의 성격적 특성에 비유하여 오늘날 고집이 세고 억지가 심한
사람을 탕' 때 널리 쓰인다 . 옹고집이란 인물의 또 하나의 성격적 특징이었던 인색하
고 욕심 많은 성격은 구두쇠 , 놀부 , 자린고비 등의 말이 대신해 주고 있다 .
보 기
- 그 사람은 어찌나 옹고집인지 도무지 타협이 안 되는 거 있지요 .
688. 옹헤야
본 뜻
오래 전부터 서민들이 즐겨 부르는 민요 ( 民謠 ) 의 후렴구인 ‘ 옹헤야 ’ 는 ‘ 올해야 ’
가 변해서 된 말이다 . ‘ 옹헤야 ’ 다음에 이어지는 후렴구인 ‘ 헤헤헤헤 ’ 도 올해의 ‘ 해 ’ 를 강조
하기 위해서 여러 번 반복한 것이다 .
바뀐 뜻
‘ 옹헤야 ’ 라는 후렴구는 올해야말로 꼭 풍년이 들라는 서민들의 염원을 노랫말
에 실어 표현한 것이다 .
보 기
- ‘ 옹헤야 어쩔씨구 , 옹헤야 ’ 하는 노래 들어봤어 ? 그 노래는 부르다 보면 저절로 흥이
나서 더 하게 되는 거 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7 -
689. 와이로 ( わいろ )
본 뜻
와이로는 ‘ 뇌물 ’ 을 뜻하는 百5i 골_VW 지금까지 중장년층을 중심
으로 널리 쓰이고 있는 말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다 . 다만 ‘ 와이로 ’ 라는 말이 ‘ 뇌물 ’ 이란 말보다 좀더 명확
하게 ‘ 선심 ’ 이나 ‘ 놔물공세 ’ 를 나타내는 최적의 표현인 양 쓰이고 있다 .
보 기
- 와이로를 갖다 바치는 학부모나 았 선생님이나 잘못하기는 마찬가지이다 .
690. 와중 ( 渦中 )
본 뜻
소용돌이치며 흐르는 물의 한가운데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소용돌이치는 물의 한가운데처럼 분잡스럽고 떠들썩한 사건의 한가운데를 가
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우연히 붉은 벽돌집 옆을 지나가다가 살인 사건의 와중에 휘말리게 되었다 .
- 첫애를 분만하는 와중에 갑자기 남편이 분만실로 뛰어들어 왔다 .
691. 와해 ( 瓦解 )
본 뜻
본래의 뜻은 지붕을 덮은 기와가 깨어진다는 뜻으로 집이 무너지는 것을 표현
한 말이다 .
바뀐 뜻
계획했던 골% 어떤 조직이 급격하게 헤어지고 흩어지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10 년 전통의 산악회가 김선생님의 탈퇴를 기화로 급속도로 와해되었지요 .
692. 완벽 ( 完璧 )
본 뜻
‘ 벽 ( 璧 )’ 은 원래 동그랗게 갈고 닦은 옥 ( 玉 ) 을 가리키는 한자어인데 , 이 ‘ 벽 ( 璧 )’
을 쓴 완벽이라는 말에는 다음과 같은 고사가 전해진다 .
중국의 조나라에 ‘ 화씨의 벽 ( 和氏之璧 )’ 이라는 유명한 보물 구슬이 있었다 . 그런데 진나
라 왕이 그 구슬이 탐이 나 진나라 땅의 일부와 구슬을 바꾸자고 제의했다 . 조나라는 주
고 싶지 않았지만 진나라 왕이 쳐들어올까 두려워 어쩔 수 없이 구슬을 주기로 했다 . 그
는 그 구슬을 재주 있고 용감한 인상여라는 사람에게 맡겨 진나라에 보냈다 . 인상여가 진
나라에 가서 왕을 만나보니 왕은 구슬만 넘겨격 땅은 도무지 줄 생각을 하지 않고 있
었다 . 이에 인상여는 꾀를 내어 구슬에 흠집이 있다고 하여 구슬을 다시 자기 손에 받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8 -
들고 나더니 별안간 큰 소리로 “ 약속대로 땅을 주지 않으면 구슬을 내던져 산산조각을
내 버리겠다 ” 고 했다 . 그러자 진나라 왕은 약속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 이에 또다시 인상
여는 진나라의 왕이 구슬을 받으려면 1 주골 동안 목욕재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 왕이
그러겠노라고 하자 인상여는 부리나케 숙소로 돌아가 하인을 시켜 구슬을 조나라로 몰래
가져가도록 하였다 . 그리하여 구슬은 고스란히 보존할 수 있게 되었다 . 이처럼 완벽 ( 完璧 )
이라 함은 한 점의 흠집도 없이 훌륭한 옥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며 , 위의 고사에서처럼
훌륭한 것을 그대로 무사히 보존한다는 뜻을 나타내기도 한다 .
바뀐 뜻
어떤 사물이 흠잡을 데 없이 완전하거나 또는 일 처리를 흠잡을 데 없이 완전
하게 한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녀의 바느질 솜씨는 거의 완벽해 .
693. 왔다
본 뜻
우리가 골 생활에서 쓰는 은어나 속어 중에는 노름판에서 나온 말들이 많은
데 ‘ 왔다 ’ 도 그 중의 하나다 . 노름판에서 자기가 원하는 끗수의 패가 왔을 때 ‘ 옳거니 드
디어 바라던 것이 왔구나 !’ 하며 탄성을 지르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 이 말은 기분이 좋거나 또는 어떤 사물이나 사람이 마음에 쏙 들 정도
로 멋있을 때 쓰는 말로서 ‘ 최고다 !’ 하는 뜻을 가지고 있다 .
보 기
- 야 , 내가 어제 모처럼 연극을 한 편 봤는데 , 거기 나오는 주인공 연기 있잖아 , 진짜
‘ 왔다 !’ 더라 .
694. 외동딸
본 뜻
‘ 외동 ’ 은 본래 ‘ 외동무늬 ’ 의 준말인데 이는 윷놀이에서 한 동만으로 가는 말을
가리킨다 . 외동딸이나 외동아들은 모두 여기에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다른 형제붙이 없이 딸이나 아들 하나만 있는 경우 ‘ 외딸 ’ 혹은 ‘ 외아들 ’ 이라고
하는데 특별히 귀엽게 여겨 부를 때에 ‘ 외동딸 ’, ‘ 외동아들 ’ 이라 한다 .
보 기
- 외동딸로 곱게만 키웠더니 아무 것도 몰라서 큰 골脚 . 모쪼록 잘 좀 이끌어 주시
고 가르쳐 주세요 .
695. 외입 ( 外入 ) / 오입 ( 誤入 )
본 뜻
본래는 본업이 아닌 취미 생활 전반을 가리키는 말로 쓰였다 . 그런 이유로 외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49 -
입에도 순번이 있었는데 첫째가 ￿S 길러서 ￿p' 즐기는 것이요 , 둘째가 말타기요 ,
셋째가 활쏘기요 , 넷째가 기생놀음이었다 . 외입의 전부인 양 잘못 알려진 기생놀음은 외
입 중에서도 맨 마지막으로 치는 별볼일 없는 외입이었던 것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여색 ( 女色 ) 을 밝히어 방탕하게 놀아나는 것만을 가리키는 말로 한
정되어 쓰이고 있다 . 요즘은 외입 대신에 오입이라는 말을 널리 쓴다 .
보 기
- 오입질 하는 남자 치고 제대로 된 남자 하난 없다는 말은 정말 맞는 말이에요 .
696. 요순시절 ( 堯舜時節 )
본 뜻
‘ 요순 ( 堯舜 )’ 은 중국의 전설상의 임금인 요 ( 堯 ) 임금과 순 ( 舜 ) 임금을 말한다 . 하
늘이 내린 천자 ( 天子 ) 라 일컬어지는 요임금과 순임금은 그 지혜와 어짐이 이를 데 없어
그들이 다스리던 시절에는 태평성대 ( 太平聖代 ) 를 이루었다고 한다 . 요순시절의 원말은 ‘ 요
순지절 ( 堯舜之節 )’ 이다 .
바뀐 뜻
현명하고 도덕이 높은 통치자가 있어 나라가 태평한 시절을 말한다 .
보 기
- 조선시대의 요순시절이라고 하면 세종조가 아닐까 ?
697. 요지 ( ようじ )
본 뜻
이쑤시개를 가리키는 ‘ 요지 ’ 는 본디 百5'다 . 버드나무 가지로 만들었다고
해서 ‘ 버드나무 양 ( 楊 )’ 에 ‘ 가지 지 ( 枝 )’ 를 더해서 요지라 불렀다 . 한편에서는 불가에서 승
려들이 버드나무 가지 끝을 망치로 두들겨 그 끝으로 이를 깨끗이 했던 데서 나온 이름
이라고도 한다 .
바뀐 뜻
이쑤시개란 말이 상스럽다 하여 요지란 말을 즐겨 쓰는데 , 요지 역시도 일본
어이므로 즐겨 쓸 만한 말은 아니다 . ‘ 깔끔이 ’ 나 ‘ 악어새 ’ 처럼 이쑤시개를 대신할 수 잇는
어떤 명칭을 새로이 하나 만들어 쓰면 어떨까 싶다 .
보 기
- 너는 이쑤시개라는 말이 상스러워서 요지라는 百5'' 쓰냐 ?
698. 요지경 ( 瑤池鏡 )
본 뜻
상자 앞면에 확대경을 달고 그 안에 여러 가지 그림을 넣어 들여다보게 만든
장치를 말한다 .
바뀐 뜻
내용이 알쏭달쏭하고 복잡하여 이해랄 수 없는 일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고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0 -
있다 .
보 기
- 북한의 권력 체제는 외신을 아무리 종합해 봐도 요지경 속이란 말이야 .
- 어쩌다가 그런 요지경 같은 골' 겪게 되었는지 몰라 . 아직도 정신이 없어 얼떨떨하
네 그려 .
699. 용 빼는 재주
본 뜻
‘ 용 빼는 재주 ’ 의 ‘ 용 ’ 은 전설상의 동물인 용을 가리키는 말이 아니고 , 새로 돋
은 사슴의 연한 뿔을 가리키는 녹용의 준말이다 . 살아 있는 사슴의 머리에서 이 녹용을
뺄 때는 날랜 솜씨와 묘한 방법이 동원되어야 하는데 그런 기술을 百 ‘ 용 빼는 재주 ’ 라
한 것이다 .
바뀐 뜻
‘ 용 빼는 재주 ’, ‘ 용 빼는 재간 ’ 등으로 널리 쓰이는 이 말은 남다르게 큰 힘을
쓰거나 큰 재주를 지니고 있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제 아무리 용 빼는 재주가 있더라도 이번 골 어려울 걸 .
700. 용수철 ( 龍鬚鐵 )
본 뜻
상상 속의 동물인 용 ( 龍 ) 의 수염은 탄력성이 강하다고 한다 . 새로 개발된 탄력
성 있는 철사가 마치 용의 수염처럼 튀는 성질이 강하다고 해서 ‘ 용수철 ’ 이란 이름을 붙
인 것이다 .
바뀐 뜻
나사 모양으로 되어 있어 늘었다 줄었다 하는 탄력성이 있는 철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누르면 누를수록 점점 더 튀어 오르는 용수철처럼 고난 속에서도 투지를 키울 줄 알
아야 한다 .
- 요즘은 용수철 보기도 힘들어졌지 ?
701. 용하다
본 뜻
‘ 용 ( 龍 ) 이 어떤 일을 하다 ’ 에서 나온 말이다 . 신령스러운 용이 골' 했으니 매
우 훌륭하게 되었다는 얘기다 . 용은 예로부터 길조 ( 吉兆 ) 의 상징이었을뿐더러 용꿈을 꾸
는 것은 더 없는 길조였다 . < 춘향전 ( 春香傳 )> 의 이몽룡도 용꿈을 꾸고 얻은 자식이라고
해서 몽룡이란 이름이 붙은 것이다 .
바뀐 뜻
기특하고 장하며 어떤 골' 하는 재주가 뛰어나다는 뜻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1 -
보 기
- 아무리 용한 점쟁이라 해도 제 앞 일은 잘 모르는 법이지 .
702. 우거지
본 뜻
김치를 담기에는 조금 억센 배추의 겉대나 무청 등을 가리키는 우거지는 본래
‘ 위에 있는 것을 걷어낸다 ’ 는 뜻인 ‘ 웃걷이 ’ 에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푸성귀를 다듬을 때 따로 골라놓는 겉대나 떡잎 등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렇
게 골라놓은 우거지는 대개 새끼줄에 꿰어서 볕에 말려 국을 끓일 때 쓰거나 나물로 무
쳐 먹거나 한다 . 이 밖에도 소금간만 해서 김치를 담근 후 맨 위에 골고루 덮어놓아 김치
의 발효를 돕기도 하는데 , 그렇게 익은 우거지 또한 별미인지라 국을 끓이거나 만두를 해
서 먹기도 한다 . 지금은 소뼈를 곤 국물에 우거지를 넣고 끓인 ‘ 사골 우거지국 ’ 이 대중적
인 음식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 한편 잔뜩 찌푸린 얼굴을 표현할 때 그 모습이 마치 햇볕
에 말린 우거지를 닮았다고 하여 ‘ 우거지상 ’ 이라고 한다 .
보 기
- 우거지가 제골 하찮은 음식 같지만 그래 봐도 비타민 C 가 풍부한 건강식품이라는 거
아냐 .
703. 우레 ( 雨雷 )
본 뜻
여름날 소나기가 올 때 천둥치는 것을 ‘ 우레 ’ 라고 하는데 , 순 우리말 ‘ 울다 ’ 에
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 ‘ 울다 ’ 의 어간 ‘ 울 ’ 에 어미 ‘ 에 ’ 가 붙어서 이루어진 말로서 , 고어에
서도 쓰던 순수 국어다 . 이 때문에 종전에 쓰던 우뢰 ( 雨雷 ) 라는 한자는 쓰지 않게 되었다 .
바뀐 뜻
여름철에 갑작스런 소나기가 올 때 구름끼리 맞부딪치면서 , 혹은 구름과 땅
위에 있는 사물이 맞부딪치면서 백% 방전현상으로 하늘이 요란하게 울리는 것을 우
레라고 한다 . 다른 말로는 ‘ 천둥 ’ 이라고 한다 .
보 기
- 우리 팀은 우레와 같은 함성을 지르며 앞으로 진격해 들어갔다 .
- 우르릉 꽝꽝 우레가 운 다음에 번쩍 하고 번개가 치더니 뒤이어 세찬 소리가 쏟아졌
다 .
704. 우려먹다 ( 울궈먹다 )
본 뜻
흔히 어떤 구실을 내어 남을 위협하거나 달래어 제 이익을 챙기거나 먹을 것
을 챙기는 것을 ‘ 울궈먹는다 ’ 고 한다 . 그러나 ‘ 울궈먹는다 ’ 는 말은 엄연히 ‘ 우려먹다 ’ 에서
나온 방언으로 ‘ 우리다 ’, ‘ 우려먹다 ’ 가 표준어이므로 마땅히 ‘ 우려먹다 ’ 로 써야 한다 . ‘ 녹차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2 -
같은 것을 따뜻한 물에 담가서 먹을 때는 ‘ 우려먹다 ’ 란 표준어를 곧잘 쓰면서도 사람을
구슬리거나 협박해서 단단히 한 몫을 챙기는 것은 ‘ 울궈먹는다 ’ 란 표현을 쓰는데 , 두 가지
뜻 공히 ‘ 우려먹다 ’ 한 가지 말로 통용되므로 다르게 쓰지 않도록 한다 .
바뀐 뜻
위에서 설명한 대로 두 가지 뜻이 있다 . 녹차같이 어떤 물건을 담가서 맛을
내 먹는다는 뜻과 남을 위협하거나 달래서 물건이나 재물을 빼앗아오는 것을 가리키는
뜻이 있다 .
보 기
- 서너 번 우려먹어도 그 맛이 그대로 살아나는 녹차가 상품 ( 上品 ) 이라고 하더군 .
- 이 서방의 약점을 잡고 있던 김 서방이 지난 십 년 동안 이 서방을 우려먹을 대로
우려먹었다는구먼 .
705. 우물 안 개구리
본 뜻
이 말은 < 장자 ( 莊子 )> 추수편 ( 秋水篇 ) 에 나오는 이야기에서 유래한 말이다 .
우물 안에 사는 개구리가 동해 바다에 사는 자라한테 다음과 같은 얘기를 했다고 한다 .
“ 나는 참으로 즐겁다 . 우물 시렁 위에 뛰어오르기도 하고 , 우물 안에 들어가 부서진 벽
돌 가장자리에서 쉬기도 한다 . 또 물이 들면 겨드랑이와 턱으로 물에 떠 있기도 하고 , 발
로 진흙을 차면 발등까지 흙에 묻힌다 . 저 장구벌레나 게나 올챙이 따위야 어찌 내 팔자
에 겨누기나 하겠는가 ? 또 나는 한 웅덩이의 물을 온통 혼자 차지해 마음대로 노니는 즐
거움이 지극하거늘 , 동해에 사는 자라 , 자네는 왜 가끔 내게 와서 보지 않는가 ?”
바뀐 뜻
자신의 세계가 좁음을 모르고 그것이 전부인 양 알고 있는 자 , 즉 생각이나
식견이 좁은 사람을 비유하는 말이다 .
보 기
- 그 친구 , 성실하기는 한데 우물 안 개구리인 게 흠이지 .
706. 우이 ( 牛耳 ) 를 잡다
본 뜻
‘ 우이 ( 牛耳 )’ 는 글자 그대로 소의 귀를 말하는데 , 옛날에 중국에서 제후들이 모
여서 맹세를 할 때 그 모임의 맹주 되는 이가 소의 귀를 베어 그 피를 맛보면서 맹세하
였다는 데서 비롯된 말이다 .
바뀐 뜻
여럿이 모여 하는 일에서 주동이 되거나 또는 어떤 골' 좌지우지하는 위치에
잇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협회 운영에 김사장이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하더니만 드디어는 우이를 잡더군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3 -
707. 운우지락 ( 雲雨之樂 )
본 뜻
본래 운우 ( 雲雨 ) 는 구름과 비를 내리는 하늘의 여신이 아침에는 구름이 되고
밤에는 비가 된다는 데서 온 말이다 . 세상의 사물을 음 ( 陰 ) 과 양 ( 陽 ) 으로 가르는 동양에선
구름은 양 ( 陽 ) 이요 , 비는 음 ( 陰 ) 에 해당하는 것으로 그들 사이를 왔다 갔다 하며 조회를
이루는 즐거움을 말한다 .
바뀐 뜻
운우 ( 雲雨 ) 는 본래 구름과 비를 관장하는 여신의 이름이었으나 구름이 비로
변하여 대지를 적시는 것을 음양 ( 陰陽 ) 의 조화에 비유하여 이를 남녀교합 ( 男女交合 ) 의 즐
거움으로 표현한 것이 운우지락 ( 雲雨之樂 ) 이다 .
보 기
- 혼인 첫날밤 운우지락의 기쁨을 맛보지 않고서야 어찌 인생의 기쁨을 다 알았다 하
리오 .
708. 웅숭깊다
본 뜻
이 말은 본래 우묵하고 깊숙하여 잘 드러나지 않는 장소나 물건을 가리킬 때
쓰는 말이었다 .
바뀐 뜻
그러던 것이 요즘에 와서는 주로 사람의 성품을 가리키는 말로 쓰는데 , 온화
하고 도號 넓고 속이 깊은 성품을 가리킨다 .
보 기
- 그 사람은 만나면 만날수록 웅숭깊은 데가 있단 말이야 .
- 사물이나 사건에 대한 반응이 즉흥적이고 골, 이 시대에 웅숭깊은 사람을 만
나는 것은 큰 기쁨이 아닐 수 없다 .
709. 유도리
본 뜻
百5N 온 말로 ‘ 이해심 ’, ‘ 여유 ’ 등의 뜻을 가지고 잇는 말이다 .
바뀐 뜻
‘ 넌 왜 그렇게 유도리가 없냐 ?’, ‘ 저이는 유도리가 없이 앞뒤가 꼭 막혔어 !’ 등
의 표현으로 골 생활 속에서 자주 쓰는 이 말은 ‘ 여유 , 융통성 ’ 등의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골' 할 때는 너무 빡빡하게 진행하지 말고 좀 유도리 있게 하면 좋지 .
( 융통성 있게 )
- 제 아무리 잘 나가는 여행 상품이라도 비수기에는 어느 정도 유도리가 있지 않을까 ?
( 여유가 있지 않을까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4 -
710. 유럽
본 뜻
본래 유럽이란 말은 아시리아어의 ‘ 엘레브 ’ 에 그 어원을 두고 있다 . 그 말은
‘ 해 지는 곳 , 어두운 곳 ’ 이란 뜻이다 . 유럽이 서양 ( 西洋 ) 으로 대변되는 것도 같은 의미라
하겠다 . 서양의 반대말인 동양 ( 東洋 ) 은 아시리아어로 ‘ 해 뜨는 곳 , 밝은 곳 ’ 이란 뜻으로
‘ 오리엔트 ’ 라 한다 .
바뀐 뜻
동쪽은 우릴 산맥과 아시아를 경계로 삼고 , 남쪽은 지중해 , 서쪽은 대서양 , 북
쪽은 북극해를 면하고 있는 지역을 가리키는 지명이다 .
보 기
- 기회만 닿는다면 유럽 여행 한 번 다녀올 만하지 .
711. 유토피아
본 뜻
이상향을 가리키는 유토피아는 그리스어 ‘ 오우 (ou)' 와 ‘ 톱포스 (toppos)' 의 합성
어이다 . 오우 (ou) 는 ‘ 없다 ’ 는 뜻이고 톱포스 (toppos) 는 ‘ 장소 , 공간 ’ 이라는 뜻이다 . 그러므로
유토피아는 ‘ 없는 장소 , 존재하지 않는 공간 ’ 을 나타내는 말이다 .
바뀐 뜻
영국의 정치가 토마스 모어가 자신이 쓴 정치 공상 소설의 제목을 ‘ 유토피아 ’
로 붙였는데 , 여기서 유토피아는 이상적인 국가를 가리키는 말로 쓰였다 . 그 이후로 유토
피아는 이상향 , 이상국가를 뜻하는 말이 되었다 .
보 기
- 신혼부부들의 유토피아인 제주도로 오십시오 , 후한 인심과 무공해 바람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는 제주도에서 인생을 설계하십시오 .
- 내 마음 속의 유토피아를 찾아 떠나는 여행은 언제나 가벼운 흥분과 기대로 시작되
곤 했는데 , 이번 배낭여행도 예외는 아니었다 .
712. 육갑 ( 六甲 ) 하다
본 뜻
‘ 육갑 ’ 은 육십갑자 ( 六十甲子 ) 의 준말이다 . 원래 육갑을 한다는 말은 생년월골'
가지고 길흉화복을 간단히 헤아려 보는 골' 탕F 육갑을 짚는다는 뜻이었다 .
바뀐 뜻
이 말은 본래 ‘ 병신 육갑한다 ’ 를 줄여 쓴 말이다 . 제 인생도 재대로 가누지 못
하는 병신이 어찌 남의 인생을 논하는 육갑을 짚는단 말인가 . 그처럼 자기 주제나 분수에
넘치는 말이나 행동을 할 때 그것을 조롱하거나 비웃는 뜻으로 쓰는 말이다 .
보 기
- 육갑하고 있네 . 병든 어머님 혼자 놔두고 소말리아에 자원봉사 가겠다니 , 너 지금 제
정신으로 하는 소리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5 -
713. 육 ( 肉 ) 개장
본 뜻
개장 앞에 소고기를 뜻하는 고기 육 ( 肉 ) 자를 붙인 육개장은 소고기를 개장 끓
이듯이 끓여낸 장국이라는 뜻이다 . 개장국을 못 먹는 사람들을 위해서 끓여냈던 장국이
다 .
바뀐 뜻
육개장을 닭고기로 끓이는 육계장 ( 肉鷄醬 ) 으로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
음식점 차림표에도 육계장이라고 잘못 쓴 데가 많은데 , 찌개를 찌게로 잘못 쓰는 것 못지
않게 많으니 주의할 골다 .
보 기
- 아침에 너무 단 것을 먹었더니 점심에는 얼큰한 육개장 생각이 나네 그려 .
- 식당에 가면 육개장을 육계장으로 표기한 곳이 매우 많아 .
714. 육시 ( 戮屍 ) 랄 놈
본 뜻
‘ 육시 ( 戮屍 )’ 는 이미 죽은 사람의 관을 파내어 다시 머리를 베는 끔찍한 형벌
을 말한다 . 사람이 죽은 후에 역모를 꾸민 골% 거기에 연루된 것이 드러날 경우에 가
하는 참형이다 . ‘ 육시랄 놈 ’ 은 ‘ 육시를 할 놈 ’ 이 줄어서 된 말이다 .
바뀐 뜻
‘ 육시 ’ 라는 끔찍한 형벌을 당할 정도로 못된 인간이라는 뜻의 저주를 담은 상
말 욕이다 . 미운 감정이 치받쳤을 때 어른들 사이에서 주로 쓴다 .
보 기
- 저희 집 마당 따로 두고 우리집 바깥 마당에다 연탄재를 내다버려 ? 저런 육시랄 놈
이 있나 !
- 육시랄 년 같으니라구 ! 배고프다고 해서 밥줬더니 잠깐 고개를 돌린 새에 쌀통을 긁
어 가 ?
715. 윤중제 ( 輪中堤 )
본 뜻
1968 년 서울시는 여의도에 방죽을 쌓은 후 그곳에 윤중제 ( 輪中堤 ) 란 이름을
붙였는데 , 이 윤중제는 百5 ‘ 와쥬우테이 ( わじゅうてい )’ 를 그대로 우리 한자음으로 읽
은 것이다 .
바뀐 뜻
강섬의 둘레를 둘러쳐서 쌓은 제방인 윤중제는 우리말 ‘ 방죽 ’ 으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방죽이라는 쉬운 우리말을 놔두고 윤중제라는 알아듣기 힘든 말을 굳이 쓰는 이유는
뭐람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6 -
716. 은근짜 ( 隱君子 )
본 뜻
조선 말기에는 기생이 백에 ( 一牌 ), 이패 ( 二牌 ), 삼패 ( 三牌 ) 로 나뉘었다 . 백 기
생이라 함은 관기 ( 官妓 ) 를 총칭하는 것으로 예의범절이 밝으며 , 대개 남편이 있어서 몸을
내맡기는 골' 수치스럽게 여겼다 . 이들은 대개 전통가무의 보존 전승자로서 당시 예술인
이라 불릴 수 있는 자들이었다 .
이패 ( 二牌 ) 기생은 은근짜 ( 隱君子 ) 라고 불리었는데 이들은 몰래 몸을 파는 자들이었다 .
숨어 있는 군자라는 그럴 듯한 말에 비유해서 은군자라 했는데 그것이 소리의 변화를 거
쳐서 은근짜가 된 것이다 . 삼패 ( 三牌 ) 기생은 이른바 창녀로서 내놓고 몸을 파는 매춘부
라 할 수 있는 자들이었다 .
바뀐 뜻
겉으로는 요조숙녀인 척하지만 행실은 그렇지 않은 여자를 가리키는 속어로
널리 쓰이고 있다 . 이 밖에 다른 뜻으로는 겉보기는 어리석은 것 같으면서도 마음 속은
엉큼한 뜻을 가지고 있는 의문스러운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인다 .
보 기
- 그 사람 수월하게 보인다고 절대로 쉽게 대할 사람이 아닙니다 . 보기와는 달리 꽤 계
산 속이 밝은 은근짜라는 거 아닙니까 ?
717. 은막 ( 銀幕 ) 의 여왕 ( 女王 )
본 뜻
여자 영화 ( 映畵 ) 배우 ( 俳優 ) 를 가리키는 이 말은 , 원래 영화의 영사막 ( 映寫幕 )
을 가리키는 ‘silver screen' 을 그대로 직역한 것이다 .
바뀐 뜻
활동이 활발하고 뛰어난 여자 영화 배우를 가리키는 관용적인 표현이다 . 스크
린을 통해 관객들을 渚&j 영화배우의 역할을 여왕에 비유한 표현이다 .
보 기
- 은막의 여왕 윤정희 씨가 이번에는 직접 영화를 만들었다더군요 .
718. 은행 ( 銀行 )
본 뜻
돈을 취급하는 주요기관인 은행 ( 銀行 ) 의 연원은 고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 철기
문화 이후 화폐의 대중을 이루던 것은 은 ( 銀 ) 이었다 . 이 때문에 은본위 ( 銀本位 ) 제도가 널
리 자리를 잡게 되었고 은 자체가 화폐와 동일시되었다 . 그래서 돈을 다루는 기관을 돈행
이라 하지 않고 은행이라 부르는 것이다 . 그렇다 하더라도 돈을 가리키는 말인 은 ( 銀 ) 뒤
에 왜 갈 행 ( 行 ) 이라는 글자가 붙었을까 하는 의문을 갖게 된다 .
행 ( 行 ) 은 예로부터 두 가지 뜻과 두 가지 발음으로 쓰였는데 직접 이리저리 다닌다는 뜻
의 ‘ 다닐 행 ’ 과 길 양쪽을 따라 쭉 늘어서 있는 가게들을 가리키는 ‘ 차례 항 ’, ‘ 항렬 항 ’ 으
로 쓰인 것이 그것이다 . 중국에서도 쓰기는 은행 ( 銀行 ) 이라 쓰고 , 가게를 나타내는 뜻임을
강조하기 위해서 ‘ 은항 ’ 으로 읽는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7 -
청조 말엽에 백 태평천국의 난에서 재정 개혁을 부르짖는 표어가 ‘ 은행 ( 銀行 ) 을 부
흥시키자 ’ 였는데 이것이 바로 ‘ 은행 ’ 이란 단어가 처음 쓰이게 된 기원이다 . 이 말이 그대
로 우리 나라와 百5 흘러 들어와 쓰이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신용을 기초로 돈을 맡거나 빌려줘서 자본의 수요와 공급의 매개 구실을 하는
공식적이고 대표적인 금융 기관을 가리킨다 .
보 기
- 성경에 나오는 환전상 ( 換錢商 ) 이 별 건 줄 아니 ? 요새로 말하면 은행 출장소 같은 거
지 뭐 .
- 은행 업무가 24 시간 계속되었으면 좋겠어 .
719. 을씨년스럽다
본 뜻
을씨년은 1905 년 을사년 ( 乙巳年 ) 에서 나온 말이다 . 우리 나라의 외교권을 百톨
에 빼앗긴 을사조약 ( 乙巳條約 ) 으로 이미 百5U 속국이 된 것이나 다름없었던 당시 온 나
라가 침통하고 비장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 그날 이후로 몹시 쓸쓸하고 어수선한 날을 맞
으면 그 분위기가 마치 을사년과 같다고 해서 ‘ 을사년스럽다 ’ 라는 표현을 쓰게 되었다 .
바뀐 뜻
남이 보기에 ￿ 쓸쓸한 상황 , 혹은 날씨나 마음이 쓸쓸하고 흐린 상태를 나
타내는 말이다 .
보 기
- 날씨가 을씨년스러운 게 꼭 초겨울 같구나 .
- 어제 김 선생님을 찾아 뵙는데 사모님이 안 계셔서 그런지 무척이나 을씨년스러워
보이더라구요 .
720. 음덕 ( 陰德 )
본 뜻
남에게 알려지지 않은 덕행을 이르는 말이다 . 조상의 덕을 말하는 음덕 ( 蔭德 )
은 그늘 음 ( 蔭 ) 자를 쓴다 .
바뀐 뜻
본래는 알려지지 않은 덕행을 탕F 말이었으나 , 뜻이 바뀌어 부인의 덕행을
이르는 말로 쓰인다 .
보통 양 ( 陽 ) 은 남성을 가리키는데 반해 음 ( 陰 ) 은 여성을 가리키는 뜻이어서 그런지 음덕
의 뜻이 약간 변하게 되었다 .
보 기
- 저 너머 대추나뭇집의 음덕에 대해 칭송이 자자하던데 그래 , 그 댁내가 무슨 골' 했
는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8 -
721. 이골이 나다
본 뜻
‘ 이골 ’ 은 본래 몸에 푹 밴 버릇을 탕F 말이다 .
바뀐 뜻
이익을 좇거나 어떤 방면에 길이 들어서 익숙해진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도박에 이골이 난 김 서방과 화투를 치는 것은 돈을 갖다 바치는 것이나 다름이 없
지 .
- 그 사람은 촌지 았 데 이골의 난 사람이야 .
722. 이녘
본 뜻
‘ 하오 ’ 할 사람을 마주 대하여 좀 낮게 이르는 말이다 . 주로 호남 지방에서 널
리 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남편이 아내를 가리킬 때 쓰는 말로 널리 알려져 있으나 친한 사
이라면 누구에게나 쓸 수 있는 말이다 .
보 기
- 아 , 엊저녁에 이녁이 나한테 약속해 놓고 오늘 아침 눈뜨자 까맣게 잊어먹는다는 게
말이나 되는 소리여 , 시방 .
- 이녁이 내 대신 고생하는 거 내 다 알지 . 암 , 알고 말고 .
723. 이야기
본 뜻
‘ 이야기 ’ 를 경상도 지방에서는 ‘ 이바구 ’ 라고 하는데 , 이바구의 원래 형태는 ‘ 입
아구 ’ 이다 . ‘ 입아구 ’ 란 입의 양쪽 귀퉁이인 아귀를 가리키는 것으로 , 입의 양쪽 아귀를 놀
리면 자연히 이야기가 이루어진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 이 ‘ 입아구 ’ 가 연음되어서 ‘ 이바구 ’
로 변했고 이것이 오늘날의 ‘ 이야기 ’ 가 된 것이다 .
바뀐 뜻
어떤 사물이나 상황에 대해서 상대방에게 설명하는 골' 말한다 .
보 기
- 할머니나 어머니의 어렸을 적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진짜 호랑이 담배 먹던 시절 얘
기 같기만 한 거 있지요 .
724. 이조 ( 李朝 )
본 뜻
이조는 이씨조선 ( 李氏朝鮮 ) 의 준말이다 . 골_ 널리 유포되기 시작한
이 말은 百5 불순한 의도로 만들어낸 말이다 . 우리 나라가 조선 ( 朝鮮 ) 이라는 독립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이조 ( 李朝 ) 라 칭한 것은 일본인들이 지방 군을 지칭할 때 ‘ 도쿠가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59 -
막부 ’ 하는 식으로 군주의 성 ( 姓 ) 을 불렀던 것처럼 우리 나라를 百5U 한 지방군처럼 격
하시키기 위해 ‘ 조선 ( 朝鮮 )’ 을 ‘ 이씨 왕조 ( 李氏 王朝 )’ 라고 했던 것이다 .
바뀐 뜻
일본이 ‘ 조선 ’ 을 비하시키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썼던 이 명칭을 무비판적으로
큰X 쓰기 시작하면서 , 오늘날 ‘ 이조 ’ 가 ‘ 조선 ’ 이라는 정식 국호보다 훨씬 더 널리 쓰
이고 있다 . 명칭의 내력을 알게 된 이상 지금부터라도 ‘ 이조 ’ 라는 말은 쓰지않아야 할 것
이다 .
보 기
- 百5 우리 나라를 격하시키기 위해 만든 명칭이 ‘ 이조 ’ 라는 설명이 아니라 하
더라도 ‘ 조선 ’ 이라는 나라가 어디 이씨 ( 李氏 ) 들만의 나라인가 하는 데 생각이 미친다면 결
코 ‘ 이조 ’ 라는 말을 써서는 아니 될 것일세 .
725. 이판사판 ( 理判事判 )
본 뜻
마지막 궁지에 몰린 상황을 말하는 이판사판은 이판 ( 理判 ) 과 사판 ( 事判 ) 의 합
성어이다 . 이판 ( 理判 ) 은 참선 , 경전 공부 , 포교 등 불교의 교리를 연구하는 스님이고 , 사판
( 事判 ) 은 절의 산림 ( 山林 ) 을 맡아 하는 스님이다 . 산림이란 절의 재산 관리를 뜻하는 말인
데 산림 ( 産林 ) 이라고 쓰기도 한다 . ‘ 살림을 잘한다 ’ 에 쓰이는 살림이 여기서 유래되었다 .
한말의 국학자 이능화 ( 李能和 ) 가 쓴 < 조선불교통사 ( 朝鮮佛敎通史 )> 하권 ‘ 이판사판사찰
내정 ( 理判事判寺刹內情 )’ 에서는 다음과 같이 이판승과 사판승을 설명한다 . ‘ 조선 사찰에는
이판승과 사판승의 구별이 있다 .
이판 ( 理判 ) 이란 참선하고 경전을 강론하고 수행하고 홍법 포교하는 스님이다 . 속칭 공부
승 ( 工夫僧 ) 이라고도 한다 .
사판 ( 事判 ) 은 생산에 종사하고 절의 업무를 꾸려나가고 사무행정을 해나가는 스님들이
다 . 속칭 산림승 ( 山林僧 ) 이라고도 한다 . 이판과 사판은 그 어느 한 쪽이라도 없어서는 안
되는 상호 관계를 갖고 있다 . 이판승이 없다면 부처님의 지혜광명이 이어질 수 없고 사판
승이 없으면 가람이 존속할 수 없다 . 그래서 청허 ( 淸虛 ), 부휴 ( 浮休 ), 벽암 ( 碧巖 ), 백곡 ( 百
谷 ) 스님 등의 대사들이 이판과 사판을 겸했다 .’
조선조에 스님이 된다는 것은 마지막 신분 계층이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골P 했다 .
조선시대가 불교를 억압하고 유교를 국교로 세우면서 스님은 성 안에 드나드는 것조차
금지되었다 . 이 때문에 조선조에서 스님이 된 것은 이판이 되었건 사판이 되었건 그것은
마지막이 된 것이었고 끝장을 의미하는 골W다 .
바뀐 뜻
막다른 데 이르러 어찌할 수 없게 된 판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북한은 지금 이판사판의 지경에 처해 있기 때문에 어떤 돌발 행동을 취할 지 예측할
수가 없다 .
- 집도 절도 잃은 이판사판인 사람하고 시비가 붙어봐야 하나도 좋을 골 없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0 -
726. 인구 ( 人口 ) 에 회자 ( 膾炙 ) 하다
본 뜻
회 ( 膾 ) 라고 하면 언뜻 생선회를 떠올리기 쉽지만 실은 육회 ( 肉膾 ) 를 가리키는
말이다 . 좀처럼 날 것을 먹지 않는 중국 사람들도 육회만은 ￿ 즐겨 제사 음식으로 제
사상에 올려놓았다고 한다 .
자 ( 炙 ) 는 구운 생선을 뜻하는데 이 경우도 생선이 아니라 돼지고기나 소고기를 가리키는
것이었다 . 이것 역시도 제사상에 오르던 음식이다 . 보통 제사상에 오르는 음식은 고인이
평소에 즐겨 먹던 음식이나 최고급의 음식을 올려놓게 마련인 것처럼 회자 ( 膾炙 ) 는 여러
사람들이 즐기는 맛있는 고기 음식을 가리키는 말이다 .
‘ 인구 ( 人口 ) 에 회자 ( 膾炙 ) 하다 ’ 라는 고사도 여기서 나온 것으로 그 기원은 다음과 같다 .
당나라 때 ‘ 한악 ’ 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 어렸을 때부터 총명했던 그가 10 살 무렵에 지은
시들이 그 당시 유행했던 시들을 한 단계 뛰어넘은 새로운 것이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
의 입에 오르내리게 되었다 .
이처럼 그의 시가 여러 사람의 입에서 떨어지질 않았다는 데서 ‘ 인구에 회자되었다 ’ 는
말이 나오게 되었다 .
바뀐 뜻
육회와 불고기를 사람들이 좋아하듯이 사람들의 입에 널리 퍼져 오르내리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주로 훌륭한 글이나 미담 등이 사람들의 화제에 자주 오르내릴 경
우에 쓰는 표현이다 .
보 기
- 이번에 문단의 원로가 새로 발표한 글이 인구에 회자되고 있는데 그 글을 읽어봤어 ?
- 요새는 삼행시 시리즈라는 새로운 유우머가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며 ?
727. 인 ( 人 ) 두겁을 쓰다
본 뜻
‘ 인두겁 ’ 은 사람의 탈이나 형체를 일컫는 말로서 , ‘ 인두겁을 쓴다 ’ 는 표현은 사
람으로 태어났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어떤 사람의 마음 씀씀이나 하는 짓이 사람답지 못할 경우에 그 사람을 비난
하는 욕으로 쓰는 말이다 . ‘ 인두겁을 쓰고 어찌 그럴 수가 있나 ’ 하는 식으로 쓴다 .
보 기
- 병든 부모를 내다 버리다니 인두겁을 쓰고 어찌 그럴 수 있지 ?
728. 골 蛋 ( 一家見 )
본 뜻
이 말은 본래 百5 ‘ 잇카켄 ( 一家見 )’ 에서 온 말로서 ‘ 자기만의 독특한 주장이
나 학설 ’ 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바뀐 뜻
우리 나라에서는 이 말이 ‘ 자기만의 독특한 주장이나 학설 ’ 이라는 뜻으로 쓰이
기보다는 ‘ 어떤 분야에 대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지식 ’ 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1 -
보 기
- 통일 문제에 대한 일가견을 가지고 잇는 그의 발표는 그날의 세미나 내용 중 가장
들을 만한 것이었다 .
729. 골란 ( 一絲不亂 )
본 뜻
여러 갈래의 실타래가 있는데 그 중 한 가닥의 실도 얽히지 않은 잘 정돈된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질서정연하여 조금도 어지러움이 없는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비상종이 치자 급우들 모두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 그때까지 공부하던 폴란드어 책
을 책상 밑으로 숨겼다 .
- 골O
펼쳐지는 마스게임은 보는 이에게는 경탄을 자아내는 것이지만 , 땡볕에
나와 앉아 그것을 연습했던 학생들에게는 지겨운 것골 수밖에 없다 .
730. 골리 ( 一瀉千里 )
본 뜻
강물이 한 번 흐르기 시작하면 대번에 천 리를 흘러 내려간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사물이나 골U 진행이 거침없이 ￿ 빠른 것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박 군이 사회를 맡더니만 골i 진행하더구만 .
731. 백조 ( 一石二鳥 )
본 뜻
이는 동양 ( 東洋 ) 고사에서 나온 말이 아니라 영어 속담 ‘kill to birds with one
stone' 의 번역이다 . 비슷한 동양 속담으로는 화살 하나로 두 마리의 새를 잡는다는 백疳
쌍조 ( 一箭雙鳥 ) 가 있을 뿐이다 .
바뀐 뜻
한 가지 일로써 두 가지 이익을 얻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백S 우리
나라나 중국의 고사로 알고 있는 예가 많다 .
보 기
- 마당을 쓸고 돈도 주으면 그게 바로 백지 .
732. 番군 ( 一翼 )
본 뜻
일익 ( 一翼 ) 은 글자 그대로 보면 ‘ 한 쪽 날개 ’ 를 가리키는 말이다 . 양 날개가 있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2 -
어야 새가 날 수 있듯이 한 쪽 날개라는 것은 그만큼 큰 비중을 뜻한다 . 오늘날의 ‘ 오른
팔 ’ 에 해당하는 말이라고 하겠다 .
바뀐 뜻
중요한 구실을 하는 한 쪽 부분을 가리키는 말로서 , 어떤 큰 골U 한 소임을
맡았다거나 할 때 쓰는 말이다 .
보 기
- 박군은 이번 사전 편찬에 番군 ( 一翼 ) 을 담당한 성실한 제자라네 .
733. 番肝 ( 一切 ) / 일절 ( 一切 )
본 뜻
한자는 같지만 어디에 쓰이느냐에 따라 뜻이 판이해지는 말이다 . 番肝 ( 一切 ) 로
읽을 때는 체 ( 切 ) 가 ‘ 온통 , 모든 ’ 의 뜻을 가진 말이요 , 일절 ( 一切 ) 로 읽을 때는 절 9 切 ) 이
‘ 아주 , 도무지 ’ 의 뜻을 가진 말이 된다 . 그러므로 ‘ 番肝 ( 一切 )’ 는 모든 것 , 온갖 것을 포함
하는 말이고 , 반면에 ‘ 백리 ( 一切 )’ 은 모든 것 , 온갖 것을 결코 , 전혀 포함하지 않는다는 뜻
을 가진 말이다 . 이렇듯 두 말의 뜻은 정반대이면서도 종종 같은 뜻으로 혼용되어 쓰이는
경우가 많다 .
바뀐 뜻
일절은 부정의 뜻을 가진 말이므로 ‘ 안주 일절 ’ 같은 말은 써서는 안 된다 . 안
주가 모두 갖추어져 있다고 할 때는 ‘ 안주 일체 ’ 라고 해야 한다 .
보 기
- ‘ 새치기는 일절 통하지 않는 ’ 것이고 , ‘ 가전 제품은 일체 갖추어졌다 ’ 고 써야 한다며 ?
734. 番발 ( 一觸卽發 )
본 뜻
한 번 닿기만 하여도 곧 폭발할 정도의 위기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조그마한 골 실마리가 되어 당장에 큰 일이나 전쟁이 터질 것같이 위급하고
아슬아슬한 상태에 놓여 있는 것을 뜻하는 말이다 .
보 기
- 오스트리아의 황태자를 향해 날아간 사라예보의 총성 하나가 전 세계를 番SU
위기로 몰아넣었다 .
735. 입에 발린 소리
본 뜻
입에만 발라져 있는 소리라는 뜻으로 진짜 마음 속에는 없는 소리라는 말이
다 .
바뀐 뜻
마음에도 없는 말을 겉치레로 하는 것을 뜻한다 . 거침없이 하는 바른 소리라
는 뜻을 가진 ‘ 입바른 소리 ’ 와는 다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3 -
보 기
- 그 입에 발린 소리 좀 그만해라 .
- 그 사람은 어째 그렇게 속이 들여다보이게 입에 발린 소리를 잘 한데 ?
736. 입추 ( 立錐 ) 의 여지 ( 餘地 ) 가 없다
본 뜻
송곳조차 세울 틈이 없을 정도로 빽빽하게 들어차 있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많은 사람들이 꽉 들어차서 발 들여놓을 데도 없이 ￿ 비좁음을 이르는 말
이다 . 바꿔 쓸 수 있는 말로는 ‘ 발 디딜 틈이 없다 ’ 가 있다
보 기
- 극장 안은 관람 인파로 입추의 여지가 없었다 .
- 전동차 안은 출근하는 사람들로 입추의 여지가 없었다 .
737. 자그마치
본 뜻
‘ 자그마하게 ’ 에서 나온 말로서 ‘ 자그마하게 말하더라도 ’ 라는 뜻을 가지고있다 .
바뀐 뜻
어떤 사물이나 돈의 액수가 예상보다 훨씬 많을 때에 ‘ 적지 않게 ’ 의 뜻으로
쓰는 말이다 . ‘ 자그마치 1 억이나 !’ 하는 표현은 자그마하게 말하더라도 1 억이나 된다는 말
이니 굉장하다는 뜻을 나타내는 강조부사다 .
보 기
- 지난 토요골 프로 야구 경기를 보러 잠실 구장에 온 관중 수가 자그마치 5 만이라며 !
- 오나시스가 하루에 쓴 돈이 자그마치 1 억이나 된다며 !
738. 자라목
본 뜻
자라의 짧은 목을 가리킨다 .
바뀐 뜻
보통 사람보다 짧은 목이나 그런 목을 가진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때로는
어떤 사물이 오므라들거나 움추린 모양을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그 사람 왜 키가 작아 보이나 했더니 유달리 자라목이더구만 .
- 새로 산 터틀 스웨터를 한 번 빨았더니 자라목이 됐어요 .
739. 자린고비 ( 玼 吝 考 妣 )
본 뜻
옛날 충주 지방에 한 부자가 살았는데 , 그는 부모님 기제사 때마다 쓰는 지방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4 -
( 紙榜 ) 을 ￿@ 새 종이에 쓰는 것이 아까워서 한 번 쓴 지방을 기름에 절여 두었다가 매
년 같은 지방을 썼다고 한다 .
‘ 자린 ( 玼 吝 )’ 은 ‘ 기름에 절인 종이 ’ 에서 ‘ 절인 ’ 의 소리만 취한 한자어이고 ‘ 고비 ( 考妣 )’ 는
돌아가신 부모님을 가리키는 말인데 여기서는 부모님의 지방을 뜻하는 말로 쓰였다 . 즉
자린고비는 기름에 절인 지방 ( 紙榜 ) 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꼭 써야 할 때도 쓰지 않고 지내는 사람을 탕F 말
로 ‘ 구두쇠 ’ 와 같은 뜻이다 . 단작스러울 정도로 인색한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 할아버지가 얼마나 자린고빈데 그 돈을 덜컥 내주겠니 ?
740. 자문 ( 諮問 )
본 뜻
원래 이 말은 ‘ 아랫사람에게 묻는다 ’ 또는 ‘ 하급 관청에 묻는다 ’ 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이 말과 짝을 이루는 말이 ‘ 답신 ( 答申 )’ 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전문가나 또는 그런 사람들로 구성된 권위 있는 기관이나 단
체에 의견을 묻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그러나 자문은 아랫사람이나 하급 행정 기관에 물
을 때 쓰는 말이다 . 굳이 윗사람을 공대하는 뜻으로 자문이란 말을 쓰고 싶으면 고문 ( 顧
問 ) 이란 말을 쓰면 된다 .
보 기
- 대통령은 국정자문위원회에 통골 관한 자문을 했다 .
- 국무총리는 환경처에 환경 운동에 대한 자문을 구했다 .
741. 자부동 ( ざ - ぶとん )
본 뜻
‘ 방석 ’ 을 가리키는 일본말로서 주로 나이든 중장년층에서 많이 쓰는 용어다 .
바뀐 뜻
자부동을 방석의 고상한 말로 알고 잇는 이들이 많다 . 그러나 자부동은 일본
어에서 온 말이므로 방석이라는 우리말로 바꿔 써야 한다 .
보 기
- “ 영숙아 , 거기 자부동 좀 가지고 와라 .”
- “ 엄마 , 자부동이 뭐예요 , 방석이지 .”
742. 자웅 ( 雌雄 ) 을 겨루다
본 뜻
흔히 수컷과 암컷을 가리키는 말로 알고 있는 자웅 ( 雌雄 ) 이 본래는 밤과 낮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자웅은 역 ( 曆 ) 에서 나온 말로서 , 자 ( 雌 ) 는 밤을 나타내고 웅 ( 雄 ) 은 낮
을 나타내는 말이다 . 낮과 밤이 서로 번갈아 가면서 세상을 자기 것으로 만드는 것에 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5 -
유해서 백\S 거듭하는 양상을 나타낸 것이다 .
바뀐 뜻
막상막하의 비등한 힘을 가진 상대끼리 승부를 겨루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월드컵 본선에서 이탈리아와 프랑스가 자웅을 겨루었다 .
- 어학에서 자웅을 겨루던 박 군과 이 군이 졸업 후에는 어찌 되었나 모르겠네 .
743. 자정 ( 子正 )
본 뜻
밤 11 시부터 다음날 1 시를 가리키는 자시 ( 子時 ) 의 정가운데 시간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이 말은 뜻이 바뀐 말은 아니다 . 자정의 어원을 살펴보면 자정 ( 子正 ) 은 24 시
즉 밤 12 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자정이 넘은 시간에 오는 전화는 반갑지 않다 .
- 자정에 울리는 종소리의 여운이 나의 뇌수를 때리고 들어와 온 몸으로 퍼져나가는
것 같았다 .
744. 자충수 ( 自充手 )
본 뜻
바둑에서 자기가 놓은 돌을 자기가 죽이는 수를 말한다 .
바뀐 뜻
넓은 뜻으로 자신을 이롭게 하려던 말이나 행동이 도리어 스스로에게 해가 되
는 경우를 탕F 말로 쓰인다 .
보 기
- 이번 그의 북경 발언은 자충수 ( 自充手 ) 를 둔 것이라고 볼 수 있지요 .
745. 자화자찬 ( 自畵自讚 )
본 뜻
자기가 그린 그림에 자기가 찬 ( 讚 ) 을 쓰는 일을 가리키는데 , 찬 ( 讚 ) 이란 그림
에 써넣는 시나 글로서 주로 칭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 찬 ( 讚 ) 은 본래 스승 , 선배 , 동문
등 다른 사람이 써주는 것이다 .
바뀐 뜻
자기가 한 골 대해서 스스로가 칭찬을 하거나 추켜 올리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김정희의 그림에 박제가의 찬 ( 讚 ) 이 들어 있다 .
- 그 사람 자화자찬은 더 이상 못 들어주겠더라 . 얘 , 그 정도면 완전히 심각한 자기도
취인 거 아니니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6 -
746. 작살이 나다
본 뜻
작살은 짐승이나 물고기를 찔러 죽이는 기구로 , 작대기 끝에 삼지창 비슷한
쇠를 박은 것이다 . 물고기나 짐승이 작살을 맞게 되면 그곳의 살이 헤집어져서 치명적인
상처를 입게 된다 .
바뀐 뜻
복구할 수 없을 정도로 짓이겨지고 부서지는 것을 가리키는 속된 표현이다 .
보 기
- 부부 싸움 끝에 어렵게 장만한 살림살이가 모두 작살이 났다 .
747. 잠식 ( 蠶食 )
본 뜻
잠 ( 蠶 ) 은 비단을 뽑아내는 누에를 가리키는 말로서 , 잠식 ( 蠶食 ) 이란 글자 그대
로 누에가 뽕잎을 갉아먹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누에치는 곳을 잠실 ( 蠶室 ) 이라 하는데
지금 서울 강남의 대표적인 동네가 된 잠실의 지명 ( 地名 ) 도 여기에서 연유한다 . 누에가
뽕잎을 갉아먹는 것이 처음엔 별 대수롭지 않게 느껴지나 잠깐 한눈을 판 사이에 큰 나
뭇잎 하나를 갉아먹는 정도이다 . 누에가 뽕잎을 갉아먹는 것 같다는 소리는 어느 틈에 야
금야금 다 먹어 치워버렸다는 뜻이다 .
바뀐 뜻
그러므로 잠식 ( 蠶食 ) 한다는 말은 이익이나 영역을 한꺼번에 크게 얻어내는 것
이 아니라 눈치 채지 못하게 조금씩 조금씩 침범해 들어와 어떤 이익이나 영역을 자기
것으로 만든다는 뜻이다 .
보 기
- 음료 회사가 또 하나 생겨났을 때 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 그 회사가 엄청난
자금력과 빠른 운송력을 주무기로 기존 음료 시장을 잠식해 들어오더니 이젠 거의 음료
시장을 석권하다시피 하고 있잖은가 .
748. 잡동사니
본 뜻
조선시대 실학자 안정복이 쓴 < 잡동산이 ( 雜同散異 )> 에서 온 말이다 . < 경사자
집 ( 經史子集 )> 에서 문자를 뽑아 모으고 , 사물의 이름이나 민간에서 떠돌아다니는 패설 ( 稗
說 ) 등 여러 분야의 다양한 내용을 기록한 책이다 .
바뀐 뜻
순수하게 한 가지나 한 분야로만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가 한데 뒤
섞인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창고에 들어가 보니 쓸만한 것은 하나도 보이지 않고 잡동사니만 가득하더라 .
- 잡동사니도 정리하다 보면 쓸만한 것이 끼어 있기 마련이라구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7 -
749. 장가들다
본 뜻
현재 국어 사전에는 장가들다가 한자어가 아닌 고유어로 나와 있지만 , 아내의
아버지를 장인 ( 丈人 ), 어머니를 장모 ( 丈母 ) 라고 부르는 것으로 미루어 장가의 어원이 처가
를 가리키는 장가 ( 丈家 ) 라는 주장이 있다 . 이 주장이 설득력이 있는 것은 ‘ 시집간다 ’ 는 말
을 보면 알 수 있는데 , 여자가 결혼하는 것을 시부모가 있는 시댁으로 ‘ 시집간다 ’ 고 하는
것과 같은 구조다 . 결혼함으로써 여자가 시댁에 가는 것이니 , 남자는 자연히 처가인 장가
( 丈家 ) 에 들락거리게 되는 것이다 .
바뀐 뜻
남자가 결혼하는 것을 달리 이르는 말이다 . ‘ 장가들다 ’, ‘ 장가간다 ’ 두 가지 표
현 모두 쓰인다 .
보 기
- 노총각인 김 대리가 이번에 드디어 장가를 든다며 ?
- 장가든다고 하는 말이 맞아 ? 장가간다고 하는 말이 맞아 ?
750. 장본인 ( 張本人 )
본 뜻
나쁜 일을 만들어낸 주동자나 그 골U 배후에 있는 우두머리를 가리키는 말이
다 . 주로 부정적인 일의 중심 인물을 가리키는 이 말을 , 미담이나 좋은 화제의 중심 인물
에게 쓰는 경우가 많은데 그것은 잘못 쓰고 있는 예라 하겠다 .
미담이나 화제의 중심 인물에게는 ‘ 주인공 ’ 이란 말을 써 주는 것이 좋다 .
바뀐 뜻
나쁜 일을 백s 주동자나 좋지 않은 단체의 우두머리 등을 가리키는 말로
쓴다 .
보 기
- 어린이 유괴의 장본인은 다름 아닌 그의 삼촌이었다 .
- 부산에서 百5 왕래하는 페리호 선상 패싸움의 장본인은 다름 아닌 百5 야쿠자
의 거목 하야시로 밝혀졌다 .
751. 장사진 ( 長蛇陳 ) 을 치다
본 뜻
전쟁에서 쓰던 진 ( 陣 ) 의 하나를 가리키는 말이다 . 글자 그대로 ‘ 긴 뱀과 같이
한 줄로 길게 늘어선 군대의 진 ’ 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많은 사람이 줄을 지어 길게 늘어선 것을 표현하는 말이다 .
보 기
- 명절 때만 되면 서울역은 귀성객들로 장사진을 이룬다 .
- 극장 앞에 장사진을 이룬 인파를 헤치고 나서니 그제야 제대로 숨을 쉴 수가 있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8 -
752. 장안 ( 長安 )
본 뜻
장안 ( 長安 ) 은 옛날 중국 한 ( 漢 ) 나라의 수도였다 . 한나라가 이곳에 도읍을 정한
뒤 수나라 , 당나라 때까지 계속 도읍으로 자리잡은 도시다 . 조선시대 때 중국을 섬기는
모화사상 ( 慕華思想 ) 에 물든 양반들이 장안이란 말을 들여와서 ‘ 서울 장안 ’ 이라고 부르기
시작한 데서부터 한나라의 수도라는 뜻으로 쓰였다 .
바뀐 뜻
수도라는 뜻으로 ‘ 서울 ’ 을 이르는 말이다 . 서울은 두 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는
독특한 말이다 . 하나는 한 나라의 수도를 지칭하는 일반명사로 또 하는 한국의 수도 ‘ 서
울 ’ 이란 고유명사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40 대 독신 소설가가 쓴 신작 연애소설이 장안에 화제를 불러 백s%다 .
- 이번에 새로 나온 미래 영화 ‘2050 년 ’ 이 그 충격적 미래상 때문에 장안에 새로운 논
쟁을 불러 백sj 있다 .
753. 장애 ( 障碍 ) / 장해 ( 障害 )
본 뜻
장애 ( 障碍 ) 는 가로막아서 거치적거리는 것을 뜻하는 말이고 , 장해 ( 障害 ) 는 거
리끼어 해가 된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장애 ( 障碍 ) 는 ‘ 그 골목은 큰 바위가 가운데 있어서 길 가는데 장애가 된다 ’ 등
에 쓰는 말이며 ,
장해 ( 障害 ) 는 ‘ 담배는 폐에 커다란 장해가 된다 ’ 등에 쓰는 말이니 잘 구분해서 써야 한
다 .
보 기
- 허들이나 그물을 통과해야 하는 육상 경주는 장애물 경기이고 , 커피는 위장 장해를
백sj 물질이 맞지 ?
754. 재미
본 뜻
재미는 원래 자양분이 많고 맛이 좋은 음식을 가리키는 자미 ( 滋味 ) 에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원래는 좋은 맛이나 음식을 가리키던 말이었는데 , 어떤 이야기나 골 감칠맛
이 나고 즐거운 기분이 날 때 그것을 표현하는 말로 쓰기 시작했다 . 한자어 자미 ( 滋味 ) 가
재미로 소리가 변하면서 뜻이 완전히 바뀌었다 .
보 기
- 음식이 맛있으면 먹는 골 훨씬 즐거운 것처럼 하는 일이 재미가 있으면 사는 맛이
한결 더한 법이지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69 -
755. 재상 ( 宰相 )
본 뜻
재 ( 宰 ) 는 정 3 품 이상의 당상관을 가리키는 말이고 , 상 ( 相 ) 은 영의정 , 좌의정 ,
우의정을 가리킨다 . 그러므로 재상이라 하면 정 3 품 이상의 당상관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대개는 ‘ 재상 ( 宰相 )’ 이라 하면 영의정 , 좌의정 , 우의정 , 이 삼상 ( 三相 ) 만을 가리
키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 실은 임금을 도와 국정을 운영하는 육조의 판서와 홍문관의 부
제학 , 춘추관의 수찬관 이상의 벼슬아치를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조선시대의 재상은 오늘의 장관급 이상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지 .
756. 재수 ( 財數 ) 옴 붙었다
본 뜻
옴은 옴벌레의 기생으로 생기는 전염성 피부병을 탕F 말인데 처음엔 좁쌀
알 같은 것이 손가락이나 겨드랑이 사이에 조금씩 돋아나다가 온몸으로 급속도로 번져
나간다 .
옴은 한 번 붙으면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 악성 피부병이어서 그런지 좀처럼 쉽게 떨쳐
버릴 수 없는 나쁜 골U 비유로 많이 쓰인다 .
바뀐 뜻
도무지 재수가 없다는 뜻이다 . 어떤 골' 하려는 찰나에 훼방꾼이나 다른 악
재 ( 惡材 ) 가 끼여들어 운이 막혔다는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아침 댓바람부터 물벼락을 맞았으니 오늘은 재수 옴 붙었네 .
757. 재야 ( 在野 )
본 뜻
재야 ( 在野 ) 는 본래 관직에 임명을 받기 위해 임금의 하명을 기다리는 사람들
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이 말이 후대로 오면서 초야에 파묻혀 있는 사람이나 관직에 나아가지 않고 민간에 있
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전이되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제도 정치권내로 들어오지 않고 반정부적 입장에서 정치적 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로 쓴다 .
보 기
- 이번 야당 전당대회에서 재야인사를 대거 영입한다고 하던데 혹시 그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 아시나요 ?
- 재야인사들이 모여 환경운동 단체를 새로 발족했다고 하던데 그 정확한 명칭이 뭐지
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0 -
758. 재판 ( 再版 ) / 2 쇄 (2 刷 )
본 뜻
출판 용어인 재판 ( 再版 ) 은 내용을 대폭 수정하거나 증보해서 다시 찍을 때 사
용하는 말이다 . 반면에 쇄 ( 刷 ) 는 내용에 큰 변동 없이 같은 내용을 다시 찍을 때 사용하
는 말이다 .
바뀐 뜻
재판 ( 再版 ) 과 쇄 ( 刷 ) 를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 거기에는 잘못된 책
광고의 영향도 크다 . ‘ 출간 즉시 재판 돌입 !’ 같은 광고 문구가 잘못 쓰고 있는 대표적인
경우라 하겠다 . 그 말은 곧 ‘ 우리 책은 나오자마자 잘못된 부분이 너무 많아서 전면 수정
해서 다시 냈다 ’ 는 뜻이니 날개돋친 듯이 팔린다는 뜻으로 낸 광고와는 전혀 그 뜻을 달
리하는 말이 되고 만다 .
보 기
- 내용을 별로 수정하지 않고 초판본 그대로 1 번을 더 인쇄했다면 그 책은 초판 2 쇄가
되는 것이지요 .
759. 저승
본 뜻
불교 용어에서 온 ‘ 저승 ’ 은 사람이 죽은 뒤에 그 영혼이 가서 살게 되는 곳을
가리키는 말이다 . ‘ 저승 ’ 은 지시대명사인 ‘ 저 ’ 와 ‘ 삶 ’ 을 뜻하는 한자어 생 ( 生 ) 이 합쳐져서
이루어진 말로서 ‘ 저생 ’ 의 소리가 변해서 ‘ 저승 ’ 이 되었다 . ‘ 이 세상 ’ 을 가리키는 ‘ 이승 ’ 역
시도 같은 이치로 이루어진 말이다 .
바뀐 뜻
불교에서 쓴 용어가 골 생활로 들어온 것이 많은데 이승과 저승도그 대표적
인 것의 하나이다 . 오늘날 이승이나 저승은 종교적인 의미보다는 오히려 아주 골si
‘ 삶의 세계 ’ 와 ‘ 죽음의 세계 ’ 를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죽어서 간다는 극락과 지옥도 모두 저승에 속하는 것백l , 어찌 된 것이 저승이란
말만 들으면 극락은 생각나지 않고 으시시한 지옥만 생각나는 걸까 ?
760. 적당 ( 適當 )
본 뜻
꼭 맞을 적 ( 適 ) 에 마땅할 당 ( 當 ) 을 쓴 적당 ( 適當 ) 은 꼭 들어맞는다는 뜻이다 .
그러므로 이 말은 쓰임새가 꼭 알맞다 , 합당하다는 뜻이다 .
바뀐 뜻
꼭 들어맞는다는 뜻의 ‘ 적당 ’ 이란 말이 오늘날 ‘ 적당주의 ’, ‘ 적당히 해 ’ 등에 쓰
이면서 본래의 뜻보다는 오히려 ‘ 대충대충 ’ 이란 뜻으로 더 널리 쓰이고 있다 .
비록 대중들 사이에서 ‘ 대충 ’ 과 비슷한 뜻으로 관용적으로 쓰이고 있다 하더라도 한 낱
말이 서로 반대의 뜻으로 쓰이는 이런 현상은 바로 잡아야 할 것이다 .
보 기
- 우리 신문사에 이번에 교열 기자가 한 사람 필요한데 어디 적당한 사람이 없을까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1 -
761. 적반하장 ( 賊反荷杖 )
본 뜻
도둑질한 놈이 오히려 ￿S 들고 주인에게 달려든다는 말이다 .
바뀐 뜻
잘못한 사람이 도리어 아무 잘못도 없는 사람을 나무라는 것을 이르는 말로서
‘ 주객전도 ( 主客顚倒 )’ 와 같은 말이다 .
보 기
- 야 , 물에 빠진 놈 건져놨더니 내 보따리 내놓으란다더니 네가 정말 그 짝이구나 . 적
반하장도 유분수지 , 네가 뭘 잘했다고 여기 와서 큰소리야 !
762. 적이
본 뜻
적게나마
바뀐 뜻
말 그대로 ‘ 조금 ’ 이라는 뜻이다 . 흔히 쓰는 ‘ 저으기 ’ 는 잘못 쓰는 말이다 .
보 기
- 소식이 없어 마음을 졸이고 있었는데 그나마 편지라도 큰s" 적이 마음이 무척 놓
이는구나 .
- 전쟁이 난 곳이 이란이 아니고 이라크라니까 적이 안심이 되는구나 .
763. 적자 ( 赤字 )
본 뜻
회계 장부를 기록할 때 지출이 수입보다 많아서 생기는 결손을 가리키는 말로
서 , 모자라는 금액을 나타내는 숫자를 붉게 쓴 데서 비롯되었다 . 적자 ( 赤字 ) 의 반대말인
흑자 ( 黑字 ) 도 같은 방법으로 이루어진 단어이다 .
바뀐 뜻
적자 ( 赤字 ) 는 손해 , 흑자 ( 黑字 ) 는 이익이라는 뜻으로 통용된다 .
보 기
- 이번 달은 엄청나게 적자가 났는데 , 이렇게 되면 다음달엔 무슨 일이 있어도 흑자가
발생해야 하는데 걱정이야 .
- 적자 가계부를 적는 골P 이젠 더 이상 못하겠어요 .
764. 전광석화 ( 電光石火 )
본 뜻
전광 ( 電光 ) 은 번개와 천둥을 가리키는 말이고 , 석화 ( 石火 ) 는 지극히 짧은 시간
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번개불이 번쩍 하는 것처럼 지극히 짧은 시간이나 혹은 그처럼 재빠르고 날랜
동작을 가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2 -
보 기
- 지금 보신 장면은 우리 나라 선수의 전광석화 같은 공격이었습니다 .
- 절대절명의 그 순간에 슈퍼맨이 날아와 전광석화처럼 어린 아이를 끄집어냈다 .
765. 전철 ( 前轍 ) 을 밟는다
본 뜻
앞서 간 수레의 바퀴자국을 ‘ 전철 ( 前轍 )’ 이라고 한다 . 그러므로 ‘ 전철을 밟는다 ’
의 본뜻은 앞서 간 수레의 바퀴자국을 밟는다는 말이다 . 그러나 ‘ 전철을 밟는다 ’ 고 쓸 때
는 수레가 옳지 않은 길로 갔을 때를 가리킨다 .
바뀐 뜻
앞 사람의 잘못을 되풀이하는 것을 뜻한다 .
보 기
- 실습에 나가는 여러분들은 선배들의 전철을 밟지 말기를 바란다 .
- 판단을 잘못하여 역사를 그르친 김 선생의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란다 .
766. 전하 ( 殿下 )
본 뜻
전하 ( 殿下 ) 는 본래 임금이 정사를 보는 전각 아래란 뜻이다 . 즉 임금을 뵙는
사람이 서 있는 자리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이 말 역시 자신을 낮춰 상대방을 높이는 존
칭의 방식을 택하고 있는 말이다 . 중국의 < 사물기원 ( 事物起源 )> 이란 책에 보면 이 말은
황태자를 부르는 호칭으로만 쓰였던 것을 알 수 있다 . 조선시대에 사대주의자들이 중국에
서 쓰는 말보다 한 단계 낮은 말을 쓰자 하여 우리 나라에서는 이 말이 주로 임금에 대
한 존칭을 널리 쓰였다 .
바뀐 뜻
후대로 내려오면서 왕이나 왕비 또는 왕족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이게 되었
다 .
보 기
- 전하께오서 첫째보다는 셋째를 더 귀히 여기시니 장차 이 골' 어쩌면 좋겠습니까 ?
- 양녕 전하 ! 장차 떠맡아야 할 이 나라를 두고 어디를 가시나이까 ?
767. 절체절명 ( 絶體絶命 )
본 뜻
몸이 잘라지고 목숨이 끊어질 정도로 어쩔 수 없이 절박한 경우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것은 아니다 . 많은 사람들이 ‘ 절대절명 ’ 으로 잘못 쓰고 있다 .
보 기
- 비행기 동체에 불이 붙으려는 절체절명의 순간에 구급차가 달려왔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3 -
768. 점고 ( 點考 )
본 뜻
명부에 백이 점을 찍어 가면서 수효를 조사하는 것을 가리키는 옛 말이다 .
바뀐 뜻
한 사람씩 이름을 불러가면서 인원의 이상 유무를 조사하는 일을 말하는데 오
늘날에는 점고 ( 點考 ) 라는 옛 말 대신 점호라는 말을 쓴다 .
주로 군대나 합숙훈련장 같은 데서 많이 쓰는 용어다 .
보 기
- 대청봉에 오르니 설악의 이름난 봉우리들이 점고에 빠질세라 모두들 고개를 내밀고
있었다 .
- 점호 시간에 없는 사람은 다음날 하루 종일 기합이다 !
769. 점심 ( 點心 )
본 뜻
보통 얘기하는 세 끼란 아침 , 점심 , 저녁을 이르는 말이다 . 그 중 아침과 저녁
은 때와 끼니를 동시에 탕F 말로 쓰지만 점심은 오직 끼니를 탕F 말로만 쓴다 .
아침 , 저녁이 순우리말이듯 점심도 순우리말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 그러나 점심은
선종 ( 禪宗 ) 에서 선승들이 수도를 하다가 시장기가 돌 때 마음에 점을 찍듯 아주 조금 먹
는 음식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그래서 마음 심 ( 心 ) 에 점 점 ( 點 ) 을 쓴 것이다 .
이처럼 점심은 간단하게 먹는 중간식사를 가리키는 말이다 . 흔히들 중식이라고도 하는
데 , 그것은 百5e 한자어이므로 되도록 쓰지 않도록 한다 .
바뀐 뜻
낮에 먹는 끼니 , 혹은 선승 ( 禪僧 ) 들이 배고플 때 아주 조금 먹는 음식 등을 가
리킨다 .
보 기
- 점심이 마음에 점을 찍듯이 먹는 것이라며 ?
- 백 점심을 중식이라 썼는데 그 말이 百5e 한자어라는 거 알아 ?
770. 점입가경 ( 漸入佳境 )
본 뜻
경치가 점점 들어갈수록 좋아짐을 일컫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사건이나 얘기의 내용이 깊이 들어갈수록 점점 더 재미가 있음을 두고
하는 말이다 .
보 기
- 무려 일 년이나 끈 두 사람의 감정 싸움이 이제는 옆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등 점입
가경이더구만 .
- 요즘 국회에서 벌어지는 골 점입가경이라 해야 하나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4 -
771. 정곡 ( 正鵠 ) 을 찔렀다
본 뜻
과녁의 한가운데를 일컫는 정곡 ( 正鵠 ) 이란 말은 활쏘기에서 나온 말이다 . 과녁
전체를 적 ( 的 ) 이라 하고 정사각형의 과녁 바탕을 후 ( 侯 ) 라고 한다 . 그 과녁 바탕을 천으로
만들었으면 포후 ( 布侯 ), 가죽으로 만들었으면 피후 ( 皮侯 ) 라 한다 .
동그라미 여러 개가 그려진 과녁의 정가운데 그려진 검은 점을 포후에서는 정 ( 正 ) 이라
하고 , 피후에서는 곡 ( 鵠 ) 이라 한다 . 그러므로 정곡 ( 正鵠 ) 이라 함은 과녁의 한가운데라는
뜻이다 . 정 ( 正 ) 은 본래 민첩한 솔개의 이름이고 , 곡 ( 鵠 ) 은 고니를 가리키는 말인데 , 둘 다
높이 날고 민첩하기 때문에 여간해서는 맞추기가 힘들었다 . 그래서 과녁 중에서도 가장
맞추기 힘든 부분인 정가운데를 맞췄을 때 ‘ 정곡을 맞췄다 ’ 고 한 것이다 . 같은 뜻을 가진
말로는 ‘ 적중 ( 的中 )’ 이 있다 .
바뀐 뜻
활쏘기가 사라진 오늘날에는 ‘ 어떤 문제의 핵심을 지적했다 ’ 는 뜻으로 쓰인다 .
보 기
- 그의 정곡을 찌르는 논리는 텔레비전 유세에서 더욱 돋보였다 .
772. 정월 ( 正月 )
본 뜻
진시황제의 본 이름은 정 ( 政 ) 이었는데 , 시황제는 골 년의 첫 달을 자기 이름과
같은 소리가 나는 한자를 써서 정월 ( 正月 ) 이라 불렀다 .
바뀐 뜻
골 년 열두 달 중의 첫째 달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정월이 진시황제의 이름에서 연유한 명칭이라면 굳이 한 해의 첫달을 정월로 부를
이유가 없지 않겠어 ?
773. 정정당당 ( 正正堂堂 )
본 뜻
군대의 진용이 정돈되고 기세가 성한 모양을 가리키는 군사 용어였다 .
바뀐 뜻
비겁한 짓을 하지 않는 바르고 떳떳한 태도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경기를 할 때는 정정당당하게 해야지 .
- 무순 일에서든지 정정당당하도록 하거라 .
774. 정종 ( 政宗 )
본 뜻
百5 술인 청주 ( 淸酒 ) 를 가리키는 말인데 이 술을 정종이라 부른 데는 다음과
같은 유래가 있다 . 百5 전국시대를 누볐던 네 사람의 인물 중에 ‘ 다테 마사무네 ( 伊達政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5 -
宗 )’ 라는 사람이 있었다 . 오다 노부나가 , 도요토미 히데요시 ,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뒤를 잇
는 다테 마사무네 가문이 자랑하는 두 가지가 있었는데 그것이 바로 정교하고 예리한 칼
그리고 쌀과 국화로 빚어 만든 술이었다 . 그런데 이 술맛이 너무나 기가 막혀 사람들이
이 술을 가리켜 국정종 ( 菊政宗 ) 이라 불렀다 . 우리가 흔히 정종이라고 부르는 청주는 이처
럼 ‘ 마사무네 ’ 라는 사람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었다 .
바뀐 뜻
쌀로 빚어 만든 百5 술인 청주 ( 淸酒 ) 를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정종은 뭐니뭐니 해도 데워 마셔야 제격이지 .
- 정종이 청주를 가리키는 말인가요 ?
775. 제 6 공화국 ( 共和國 )
본 뜻
공화국 ( 共和國 ) 은 본래 주권이 국민에게 있는 민주정치를 하는 나라를 말한다 .
그 앞에 붙는 공화국을 가리키는 숫자는 공화국의 헌법이 바뀔 때마다 새로운 숫자를 붙
여 나간다 . 우리 나라는 광복 후 이승만 정권이 제 1 공화국 , 그 다음 장면 정권은 과도정
부 , 윤보선 정권이 제 2 공화국 , 박정희 정권의 3 선 개헌 때부터 제 3 공화국 , 최규하 과도정
부가 제 4 공화국 , 전두환 군사 정권이 제 5 공화국 , 직선제로 개헌한 노태우 정권이 제 6 공화
국 , 김영삼 , 김대중 정부도 제 6 공화국의 헌법을 지금도 그대로 쓰고 있으므로 제 6 공화국
임엔 변함이 없다 . 그러므로 노태우 정권 시절을 가리킬 때 제 6 공화국 말기라고 하는 것
은 옳지 않다 . 김영삼 정권도 제 6 공화국인데 단지 그 단어를 쓰지 않고 있을 뿐이다 .
바뀐 뜻
공화제를 채택한 나라의 헌법이 바뀔 때마다 그전의 헌법과 다른 헌법으로 나
라가 운영되고 있음을 알리기 위한 표시다 .
보 기
- 김영삼 정부는 제 6 공화국이냐 , 제 7 공화국이냐 ?
- 헌법이 바뀌지 않았으니 제 6 공화국인 것만은 확실한데 , 제 6 공화국을 거쳐온 노태우
정권과 혼동되는 것을 염려해서 되도록 제 6 공화국이란 말을 쓰지 않는 것이지 .
776. 제록스
본 뜻
건조 인쇄법을 이용한 건식 전자복사기를 가리키는 말로서 본래는 1960 년 대
중적으로 시판된 복사기의 이름이 제록스였다 .
바뀐 뜻
건식 전자복사기의 이름인 제록스가 세계적으로 너무 유명해지자 제록스라는
고유 상표가 곧 ‘ 복사기 ’ 또는 ‘ 복사 ’ 를 가리키는 골i 바뀌어 쓰이기 시작했다 .
보 기
- 복사나 제록스나 같은 말이라면 굳이 제록스라고 쓸 거 없잖아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6 -
777. 제비초리
본 뜻
사람의 뒤통수나 앞이마에 뾰족이 내민 머리털을 가리키는 것으로 그 부분이
마치 제비의 꼬리같이 생겼다고 해서 제비초리라는 이름이 붙었다 . 이것을 흔히 제비추리
로 쓰는 경우가 많은데 , 제비추리는 소의 안심에 붙은 고기를 가리키는 말이므로 혼동해
서 쓰지 않도록 해야 한다 .
바뀐 뜻
사람의 앞이마나 뒤통수 끝에 제비꼬리처럼 뾰족이 나온 머리털을 가리킨다 .
보 기
- 너 뒤통수에 나온 제비초리가 참 大1나 .
- 앞이마에 난 제비초리 때문인지 그 사람 첫인상이 손오공 같더라구 .
778. 제수 ( 除授 )
본 뜻
조선시대의 관가 ( 官家 ) 용어인 이 말은 거둘 제 ( 除 ) 와 줄 수 ( 授 ) 라는 서로 상
반되는 두 단어가 합쳐진 말이다 . 글자 그대로 내렸던 관직을 거두어들골 때나 새로운 관
직을 내리는 골'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천거하는 절차를 따르지 않고 임금이 직접 벼슬을 내리는 골나 , 구관직을
없애고 신관직을 내리는 일을 가리키는데 대개는 관직을 내리는 한 가지 의미로만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원균이 죽은 후 선조 임금은 골 병졸로 강등되었던 이순신을 다시 삼도수군통제사
에 제수하였다 .
779. 제왕절개 ( 帝王切開 )
본 뜻
산부인과 의학 용어로서 제왕절개를 뜻하는 라틴어 ‘sectio caesarea' 를 독일어
로 번역했을 때 ’ 자른다 ‘ 는 뜻인 ’caesarea' 를 로마시대의 황제였던 시이저 (Caesar) 로 잘못
본 데서 나온 말이다 .
그러므로 제왕절개라는 말의 유래가 시이저 (Caesar) 가 이 수술에 의해서 태어났기 때문
이라는 것은 근거가 없는 속설 ( 俗說 ) 이다 . 분만시에 산모가 죽은 직후 복벽이나 자궁벽을
째고 태아를 구해냈던 옛날의 산부인과 시술법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의학의 발달로 정상분만이 어려운 경우에도 산모가 죽지 않은 상
태에서 복벽을 째고 태아를 분만하게 하는 산부인과 수술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이 수술
법을 가리켜 제왕절개라고 한다 . 이 수술로 태아를 분만하는 것은 두 번까지 가능하다 .
보 기
- 제왕절개를 하는 사람 중에는 의사한테 좋은 사주를 들이대며 그 시간에 수술을 해
달라고 주문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7 -
- 고통 없이 분만한다고 해서 제왕절개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있나 본데 , 자연분만만큼
좋은 게 없지 .
780. 젬병
본 뜻
원래는 전병 ( 煎餠 ) 에서 나온 말이다 . 전병은 부꾸미를 이르는 말로 , 찹쌀가루
나 수숫가루 따위를 반죽하여 속에 팥을 넣고 번철에 부친 떡을 가리킨다 .
그런데 이 부꾸미는 부쳐서 잠시만 놔둬도 늘어붙고 까부라져서 떡 모양이 형편없이 되
어 버린다 . 이렇게 형편없어진 부꾸미의 모양에 솜씨를 빗댄 말이 젬병이다 .
바뀐 뜻
해놓은 일이나 물건이 제대로 되지 않았거나 형편없어진 모양을 비유하여 이
르는 말이다 . 형편없음을 가리키는 속어로도 쓰인다 .
보 기
- 골 이렇게 되면 이거 아주 젬병인데 , 어떻게 하면 좋지 ?
- 난 원래 바느질에는 젬병이야 . 다행히 세탁소가 있으니 망정이지 . 옛날 같았으면 벌
써 쫓겨났을 거야 .
781. 조강지처 ( 糟糠之妻 )
본 뜻
조강 ( 糟糠 ) 은 지게미와 쌀겨를 가리키는 것으로 가난한 사람이 먹는 변변치
못한 음식을 가리키는 말이다 .
조강지처 ( 糟糠之妻 ) 란 쌀겨나 지게미와 같은 거친 식사로 끼니를 이어가며 어려운 시절
을 같이 살아온 아내를 이르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려울 때 고생을 함께 견뎌온 아내를 이르는 말로서 오늘날에는 본처를 가리
키는 말로 널리 쓴다 .
보 기
- 입신 출세했다고 해서 조강지처를 버려서는 안 된다 .
- ‘ 조강지처 불하당 ( 糟糠之妻 不下堂 )’ 이란 말이 있듯이 조강지처를 홀대하면 반드시 그
업보를 격
되는 법이니 어떤 일이 있더라도 네 처를 잊지 말거라 .
782. 조견표 ( 早見表 )
본 뜻
바겐세골 ￿ 같은 데 들어서면 정가와 할인 가격을 나란히 붙여놓은 표를
볼 수 있다 . 그 표의 맨 위에 보면 조견표 ( 早見表 ) 라고 써 있는데 , 이는 ‘ 빠르게 훑어볼
수 있는 표 ’ 라는 뜻을 가진 百5e 한자어이다 .
바뀐 뜻
조견표 ( 早見表 ) 라는 百5e 조어 ( 造語 ) 대신에 ‘ 일람표 ’ 나 ‘ 환산표 ’ 등으로 바꿔
쓰는 것이 더 적절할 것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8 -
보 기
- “ 이 과장 , 이번 바겐세골 기간에는 가격 조견표를 가격 환산표로 바꿔서 제작하시
오 .”
783. 조로 (jorro, jarra)
본 뜻
화초 등에 물을 주는 원예 기구로서 , 포르투갈어인 ‘jorro 또는 jarra' 에서 온
말이다 . 조로는 플라스틱이나 양철 등으로 만든 통에 대롱 모양의 도관을 붙여 그 끝으로
물이 골고루 나오게 되어 있는 물뿌리개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말은 아니다 . 단 많은 이들이 이 말을 일본어에서 온 말로 알고 있
다 . 우리말 ‘ 물뿌리개 ’ 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 얘 , 거기 수돗가에 조로 좀 가져오렴 ?”
- “ 엄마 , 조로가 뭐예요 . 물뿌리개지 .”
784. 조바심하다
본 뜻
옛날에는 타작하는 것을 ‘ 바심 ’ 이라고 했다 . 조를 추수하면 그것을 비벼서 좁
쌀을 만들어야 하는데 , 조는 좀처럼 비벼지지는 않고 힘만 든다 . 그래서 조를 추수하다
보면 생각대로 마음먹은 만큼 추수가 되지 않으므로 조급해지고 초조해지기 일쑤다 .
바뀐 뜻
어떤 골 뜻대로 이루어질까 염려하여 마음을 조마조마하게 졸이는 것을 말
한다 .
보 기
- 그게 그렇고 조바심한다고 되는 골7 ? 좀 진득하게 앉아서 기다려라 .
- 야 , 온다 그랬으면 오겠지 . 뭘 그렇게 하루종골 목을 빼고 기다리면서 조바심을 하
냐 ?
785. 조용하다
본 뜻
한자 ‘ 종용 ( 從容 )’ 이 ‘ 죵용 ’ 으로 표기되다가 오늘날의 표기에 맞춰 ‘ 조용 ’ 이 되
었다 . ‘ 종 ( 從 )’ 은 거역하지 않고 말을 들어 따른다는 뜻이요 , ‘ 용 ( 容 ) 은 떠들지 않고 가만히
있다는 뜻이다 . 따라서 ’ 종용 ( 從容 )‘ 이라는 말은 행동거지가 안온하고 부드러우며 자연스
럽고 유유자적하게 지내는 모양을 뜻하는 말이다 .
바뀐 뜻
‘ 조용하다 ’ 는 한자어 ‘ 종용 ( 從容 ) 하다 ’ 에서 온 말로서 , 행동이나 성격이 수선스
럽지 않고 얌전하다는 본래의 뜻 외에 ,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고 잠잠하다는 뜻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79 -
보 기
- 너희들 오늘따라 이렇게 조용한 것이 뭔가 수상쩍은데 , 혹시 무슨 일이 있는 거 아니
니 ?
786. 조잘조잘
본 뜻
끄나풀 따위가 너절하게 달린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다 . 큰 말은 ‘ 주절주절 ’ 이
다 . 이육사 ( 李陸史 ) 의 < 청포도 > 라는 시에 나오는 ‘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 ’
의 ‘ 주저리주저리 ’ 도 비슷한 뜻을 가진 말이다 .
바뀐 뜻
흔히들 작은 목소리로 종알거리는 것을 ‘ 조잘조잘 ’ 이라고 표현하는데 , 이는 모
양을 나타내는 부사가 소리를 나타내는 부사로 전이 ( 轉移 ) 된 것이다 .
보 기
- 아침이면 참새들이 창밖에 와서 조잘대는 통에 도저히 더 눈을 붙골 수가 없다 .
787. 조장 ( 助長 )
본 뜻
옛날 송 ( 宋 ) 나라의 고사에서 유래된 말이다 . 어떤 농부가 곡식의 싹이 더디 자
라자 어떻게 하면 빨리 자랄까 궁리를 하다가 급기야는 싹의 목을 뽑아 주었다 .
그러고는 집에 돌아와 아내에게 말했다 . ‘ 내가 싹이 자라는 걸 도와주고 ( 助長 ) 왔소이다 .’
이 말을 들은 아내가 아무래도 미심쩍어 나가 보니 싹이 모두 위로 뽑혀 있어 물을 제대
로 빨아들이지 못해 시들시들하게 말라 있었다 .
바뀐 뜻
도와서 힘을 북돋아 주는 것을 이르는 말이었는데 요즘 와서는 옳지 못한 것
을 도와준다는 뜻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대학입시의 변화로 수업의 효율성이니 능력의 극대화니 하면서 은근히 우열반 편성
을 조장하는 거 같아요 .
- 일부 대중 스타들의 百5 패션이 청소년들 사이에 百5 문화가 퍼지는 것을 조장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788. 조족지혈 ( 鳥足之血 )
본 뜻
글자 그대로 ‘ 새 발의 피 ’ 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하찮은 골% 아주 적은 분량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보영중학 축구팀 정도야 조족지혈이지 , 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0 -
- ‘ 새 발의 피 ’ 라 그러면 될 걸 굳이 ‘ 조족지혈 ’ 이라고 하는 이유가 뭐냐 ? 문자를 쓰면
좀더 유식해 보이기라도 하냐 ?
789. 조촐하다
본 뜻
‘ 조촐하다 ’ 는 본래 뜻이 아담하고 깨끗하다 . 행실이나 행동이 깔끔하고 얌전하
다 . 외모가 맑고 맵시가 있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이 말이 ‘ 변변치 못하다 ’ 는 겸양의 뜻으로 쓰이고 있는데 , 사실은
깔끔하고 얌전한 것을 가리키는 말이니 겸양의 뜻으로 쓰기에 걸맞는 말은 아니다 .
흔히 회갑연 ( 回甲宴 ) 이나 축하연 ( 祝賀宴 ) 같은 자리를 마련하면서 ‘ 조촐한 자리를 마련하
였사오니 부디 오셔서 축복해주시기 바랍니다 ’ 하는 인사말을 하는데 자리를 마련하는 당
사자가 쓸 수 있는 말은 아니다 .
보 기
- 조촐하게 차려 입고 나온 그녀의 모습이 오늘 따라 청초한 분위기를 자아내었다 .
790. 조카
본 뜻
형제의 아들 , 딸을 탕F 호칭인 조카라는 말의 어원은 중국의 개자추 ( 介子
推 ) 로부터 시작된다 .
개자추 ( 介子推 ) 는 진나라 문공이 숨어 지낼 때 그에게 허벅지 살을 베어 먹이면서까지
그를 받들던 사람이었다 .
그러나 후에 왕위에 오르게 된 문공이 개자추를 잊고 그를 부르지 않자 이에 비관한 개
자추는 산 속에 들어가 불을 지르고 나무 한 그루를 끌어안고 타 죽었다 . 그때서야 후회
한 문공이 개자추를 끌어안고 죽은 나무를 베어 그것으로 나막신을 만들어 신고는 ‘ 족하
( 足下 )! 족하 !’ 하고 애달프게 불렀다 . 문공 자신의 사람됨이 개자추의 발 아래 있다는 뜻
이었다 .
여기서 생겨난 족하 ( 足下 ) 라는 호칭은 그 후 전국시대에 이르러서는 ‘ 천자 족하 ’, ‘ 대왕
족하 ’ 등으로 임금을 부르는 호칭으로 쓰였다가 그 이후에는 임금의 발 아래에서 골' 보
는 사관 ( 史官 ) 을 부르는 호칭으로 쓰였다 .
그러다가 더 후대로 내려오면서 같은 나이 또래에서 상대방을 높여 부르는 말로 쓰이기
시작했다 .
바뀐 뜻
지금은 형제자￿ 낳은 아들 , 딸들을 가리키는 친족 호칭으로 쓰인다 .
보 기
- 조카딸의 남편을 조카사위라고 부르던가 ?
- 형제가 많으니까 조카는 뭐 말할 것도 없이 많지 . 어쩌다 명절 같은 때 한꺼번에 모
이기라도 하면 미처 모르고 지나치기도 한다니까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1 -
791. 조회 ( 朝會 )
본 뜻
관원들이 아침 먹# 정전 ( 正殿 ) 이나 편전 ( 便殿 ) 에 모여 임금께 문안을 드리고
정사 ( 政事 ) 를 아뢰는 골' 탕F다 .
바뀐 뜻
학교나 관청 또는 일반 회사 등에서 업무를 시작하기 전에 학생과 선생 또는
평직원과 간부 직원 전원이 모여서 골% 목표에 대해 얘기하는 아침 모임을 말한다 .
보 기
- 옛날 궁궐에서 행하던 조회는 하의상달 ( 下意上達 ) 식이었는데 , 오늘날의 조회는 백린
적으로 명령과 지시를 았 상의하달 ( 上意下達 ) 식이니 옛날에 비해 오히려 퇴보한 거 아
냐 ?
792. 종지부 ( 終止符 ) 를 찍다
본 뜻
‘ 종지부 ( 終止符 )’ 는 한 문장이 끝났음을 나타내는 부호로서 마침표를 말한다 .
바뀐 뜻
어떤 일이 더는 계속되지 않게 완전히 끝장이 나거나 끝장을 낸다는 뜻으로
쓴다 .
보 기
- 빈둥거리는 실업자 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성실한 생활인이 되기로 결심했다 .
793. 종친 ( 宗親 )
본 뜻
왕의 친척으로 촌수가 가까운 자를 가리킨다 . 대군 ( 大君 ) 의 자손은 4 대손까지
를 , 왕자군 ( 王子君 ) 은 3 대손까지를 종친으로 예우하였다 . 동성 ( 同姓 ) 을 종 ( 宗 ) 이라 하고 ,
부계 ( 父系 ) 를 친 ( 親 ) 이라 탕W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왕가에만 해당하는 말이 아니고 한 골 iN 촌수가 가까운 관계
를 말하는데 흔히 10 촌 이내를 말한다 .
보 기
- 안동 큰댁에서 안동 권씨 종친회가 열렸는데 권씨 가문의 내로라 하는 사람들이 다
모여서 그런지 굉장하더라구요 .
794. 좌우명 ( 座右銘 )
본 뜻
늘 자리 옆에 갖추어 두고 반성의 재료로 삼는 격언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 앉은 자리의 옆 ’ 이라는 뜻으로 쓴 좌우 ( 座右 ) 를 ‘ 오른쪽과 왼쪽 ( 左右 )’ 을 가리
키는 말로 잘못 알고 있는 이들이 많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2 -
보 기
- 자네 좌우명이 ‘ 신의 ( 信義 )’ 라고 했던가 ?
795. 좌익 ( 左翼 )
본 뜻
프랑스 대혁명 이후인 1792 년 프랑스 국민의회에서 급진개혁파인 자코뱅당이
의장석에서 봐서 의장의 왼쪽에 자리잡고 , 보수파인 지롱드당이 의장의 오른쪽에 자리를
잡았던 데서 좌익과 우익이라는 말이 생겼다 . 이로부터 자코뱅당의 정치성향인 급진적 체
제 개혁을 내세우는 정치 세력을 좌익 ( 左翼 ) 이라 하고 , 체제 수호를 내세우는 지롱드당
같은 보수세력을 우익 ( 右翼 ) 이라고 한다 .
바뀐 뜻
급진적 체제 개혁을 부르짖는 단체나 정치 세력을 가리키는 말이다 . 우리 나
라에서는 특히 사회주의자나 공산주의자를 가리키는 말로 주로 쓰인다 .
보 기
- 광복 이후 미군정 시기부터 한국 전쟁까지가 좌익들의 활동이 가장 활발했던 시기이
다 .
- 좌익 , 좌익 하는데 도대체 당신이 말하는 좌익의 정확한 정체가 뭡니까 ?
796. 좌천 ( 左遷 )
본 뜻
이 말은 중국의 방향관 ( 方向觀 ) 에서 나온 말인데 오른쪽을 숭상하고 왼쪽을
천시한 중국 사람들이 벼슬이 낮아지거나 떨어지는 것을 왼쪽으로 옮겨간다고 표현한 데
서 비롯된 말이다 . 그러나 우리 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왼쪽을 오른쪽보다 훨씬 고상하고
높은 것으로 여겼다 . 가까운 예로 조선조 때 정 1 품 벼슬이었던 좌의정이 우의정보다 높은
가 하면 좌우 , 좌우간 , 좌우승지 하는 것처럼 오른쪽과 왼쪽을 동시에 일컬을 때는 항상
왼쪽을 먼저 거론하곤 하였다 .
바뀐 뜻
낮은 관직이나 낮은 지위로 떨어지거나 외직 ( 外職 ) 으로 전근되는 것을 탕F
말이다 .
보 기
- 지방 발령을 좌천되었다고 생각하지 말고 꼭 한 번쯤은 거쳐야 할 과정이라고 생각
하세요 .
797. 죠오시 ( ちょうし , 調子 )
본 뜻
이 말은 음악의 가락이나 장단 , 어떤 골U 형편을 뜻하는 일본어 ‘ 죠우시 ( 調
子 )’ 에서 온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일이나 기계 등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게 될 때까지 기능이나 역할을 맞추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3 -
는 것을 가리킬 때 자주 쓰는 말이다 . ‘ 고른다 ’, ‘ 조율하다 ’ 등의 말로 바꿔 쓰는 것이 좋
겠다 .
보 기
- “ 임마 , 인쇄소에 있으면서 죠오시란 말도 몰라 ? 기계가 잘 돌아갈 수 있게 기능을 잘
맞추라는 말이야 .”
- “ 그럼 죠오시라고 하지 말고 기능을 잘 맞춰라 하시면 되잖아요 .”
798. 주구 ( 走狗 )
본 뜻
달음질을 잘 하는 개라는 뜻으로 사냥개를 탕F 말이다 .
바뀐 뜻
골 생활에서 이 말은 주인을 앞질러 다니며 사냥감을 찾아내는 사냥개처럼
좋지 않은 권력이나 사람의 앞잡이를 일컫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기복이는 골_U 주구로서 국내에서 활동하는 우리 독립운동가들을 무던히도 괴롭혔
다 .
799. 주마등 ( 走馬燈 ) 같다
본 뜻
주마등 ( 走馬燈 ) 은 등 ( 燈 ) 의 바깥 틀에 종이나 천을 붙이고 중간 틀에 말이 달
리는 그림을 그려 붙인 다음 , 밑에서 촛불을 밝히면 등 내부의 공기가 대류 현상을 일으
켜 중간 틀이 돌아간다 . 촛불이 밝으면 밝을수록 회전 속도가 빨라진다 . 그렇게 해서 그
림을 그려 넣은 중간 틀이 돌아가면 바깥 틀에 그림이 비치면서 마치 진짜 말이 달리는
듯한 정경을 연출해낸다 .
이렇게 말이 달리는 등이라고 해서 주마등 ( 走馬燈 ) 이라 한 것이다 . 요즘 이발소나 미용
실 바깥에 설치한 돌아가는 등이 바로 주마등과 같은 것이라 하겠다 .
바뀐 뜻
주마등이 워낙 빨리 돌았기 때문에 사물이 몹시 빨리 변하여 돌아가는 것이
나 , 세월이 휙휙 지나가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남한강과 북한강이 만나는 양수리에 이르자 옛 추억이 주마등같이 뇌리를 스쳐 자나
갔다 .
800. 주먹구구 (- 九九 )
본 뜻
주먹으로 구구셈을 따지듯이 한다는 데서 온 말이다 . 손가락을 폈다 접었다
하며 구구셈을 하는 것은 하는 당사자도 틀리기 쉬울 뿐 아니라 보는 사람에게 믿음을
주기도 힘들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4 -
바뀐 뜻
정확하지 못한 계산이나 계획성 없이 어림짐작으로 일을 처리하는 것을 주먹
구구 하듯 한다고 한다 .
보 기
- 그런 큰 회사의 임금 체계가 어찌 그렇게 주먹구구식이냐 ?
- 그렇게 주먹구구식으로 회사를 경영해서야 어디 한 달인들 버티겠느냐 ?
801. 주변머리
본 뜻
‘ 주변 ’ 이란 본래 일을 주선하고 변통하는 재주를 가리키는 말이다 . 뒤에 붙은
‘ 머리 ’ 는 일종의 접미사로서 ‘ 소갈머리 ’, ‘ 인정머리 ’ 등에 쓰이면서 그 뜻을 강조하는 역할
을 하는 접미사이다 . ‘- 머리 ’ 와 비슷한 접미사로는 ‘- 딱지 ’ 가 있다 . ‘ 소갈딱지 ’, ‘ 주변딱지 ’
등이 이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
바뀐 뜻
‘ 주변머리 ’ 는 ‘ 주변 ’ 의 속된 표현으로서 , 골' 이끌어 가거나 처리하는 데 융통
성을 발휘하는 재간을 말한다 . 그러나 이 말은 보통 변통하는 재주나 융통성이 없어 일을
답답하게 처리할 때 ‘ 주변머리가 없다 ’ 는 식의 부정적인 표현으로 널리 쓰인다 . 비슷한 말
로는 수완 ( 手腕 ) 이 있다 .
보 기
- 그 사람 주변머리가 없어서 여자나 제대로 사귈까 몰라 .
802. 주책 ( 主着 ) 없다
본 뜻
원말은 한자어 주착 ( 主着 ) 에서 나왔다 . 주착 ( 主着 ) 은 ‘ 백3 주견이나 줏대 ’ 를
뜻하는 말이므로 ‘ 주착없다 ’ 는 곧 ‘ 백3 자기 주견이나 줏대가 없다 ’ 는 뜻이다 . 그것이
사람들 사이에서 널리 쓰이면서 ‘ 주책없다 ’ 로 소리가 변화되었고 , 학계에서는 현실음의 변
화를 인정해서 주책을 표준어로 삼았다 .
바뀐 뜻
일상 생활의 어떤 상황에서 그 자리에 적당하지 않은 말이나 행동을 할 때를
가리키는 표현이다 . 흔히 쓰는 ‘ 주책이다 ’, ‘ 주책스럽다 ’ 등은 잘못된 표현이다 .
보 기
- 좀 전에 우리 대화에 끼어 들어서 갑자기 엉뚱한 얘기한 그 사람 , 조금 주책이 없더
라 .
- 아니 , 모처럼 부부동반으로 모인 자리에서 주책없게 부부 싸움 얘기를 하면 어떻게
해요 ?
803. 준동 ( 蠢動 )
본 뜻
이 말의 본래 뜻은 벌레 따위가 꿈적거려서 움직인다는 뜻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5 -
바뀐 뜻
사회에 해악 ( 害惡 ) 을 끼칠 만한 불순한 세력이나 보잘것없는 무리가 백%
날뛰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이번에 서울에서 열리는 월드컵 축구 대회를 계기로 테러 분자들의 준동이 염려되니
모든 경비 태세를 철저히 갖추도록 하시오 .
804. 줄잡아
본 뜻
‘ 줄여 ’ 와 ‘ 잡다 ’ 가 합쳐진 말이다 .
바뀐 뜻
실제로 표준보다 줄여서 생각해본다는 뜻이다 .
보 기
- 글쎄 , 오늘 저녁 손님이 줄잡아 100 명은 되지 않을까 .
- 그렇게 계산하면 줄잡아도 한 개당 만 원씩은 남겠네 .
805. 중
본 뜻
‘ 중 ’ 은 ‘ 승 ( 僧 )’ 에서 나온 말이다 . 승 ( 僧 ) 은 산스크리트어로 ‘samgha' 라고 하는
데 이것을 음역하여 ‘ 승가 ( 僧加 )’ 라 했고 이것이 줄어서 ‘ 승 ( 僧 )’ 이 된 것이다 . 이 ‘ 승 ( 僧 )’
을 우리 나라 발음으로 하면 ‘ 중 ’ 과 비슷하다 . 그래서 우리 나라에서는 무리 중 ( 衆 ) 을 써
서 ‘ 중 ’ 이라 한 것이다 . 이 중 ( 衆 ) 은 본래 수행 생활을 하는 비구가 3 인 이상이 모여 화합
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불가 ( 佛家 ) 에 출가하여 불법을 닦고 실천하며 포교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
다 .
보 기
- ‘ 중 ’ 이란 말이 언제부터 스님을 낮춰 부르는 말로 쓰이게 되었는지 모르겠어요 .
806. 중구난방 ( 衆口難防 )
본 뜻
이 말은 글자 그대로 ‘ 여러 사람의 입은 막기가 어렵다 ’ 는 뜻으로 사람들이 이
러쿵저러쿵하는 말을 막아내기가 어렵다는 말이다 .
바뀐 뜻
지금은 본래 뜻과는 달리 ‘ 여러 사람이 앞 뒤 없이 떠들어댄다 ’ 는 뜻으로 쓰인
다 .
보 기
- 세미나 장에서 사람들이 어찌나 중구난방으로 떠들어대던지 정신이 다 없더라구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6 -
807. 중 ( 中 ) 뿔나게
본 뜻
말 그대로 ‘ 가운데 뿔이 나게 ’ 의 뜻이다 . 가운데 뿔이 났다는 건 다들 고른 가
운데 갑자기 하나가 툭 튀어나와 눈에 띄는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어떤 골 아무 관계도 없는 사람이 주제넘게 나서는 것 등을 가리키는 말이
다 .
보 기
- 문중 어른들 모인 자리에서는 중뿔나게 나서지 말고 가만히 앉아 잇는 게 상책이야 .
자칫 잘못하다간 배운 것 없는 녀석이란 소리 듣기 딱 알맞다구 .
- 거기가 어떤 자리라구 네가 감히 중뿔나게 나서는 거냐 ? 그렇게 나서서 잘된 골
도대체 뭐가 있어 ? 괜시리 백 그르쳐놨잖아 .
808. 중차대 ( 重且大 ) 하다
본 뜻
‘ 중대하고도 크다 ’ 는 뜻인 이 말은 百5 ‘ 쥬우가쓰다이 ( 重且大 )’ 에서 온 말이
다 . 중요하다는 것을 무게와 부피를 나타내는 글자를 써서 강조한 말이다 .
바뀐 뜻
제법 무게 있고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표현으로서 , 주로 사회 지도
급 인사나 식자층에서 널리 쓰고 있는 말이다 . 그러나 百5 그 뿌리를 두고 있는 이
말은 얼마든지 그때 그때의 상황에 따라 ‘ 중대하다 ’, ‘ 심각하다 ’ 등 알맞은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을 것이다 .
보 기
-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넋을 놓고 있다니 너도 참 못 말리겠구나 .
809. 중화사상 ( 中華思想 )
본 뜻
중국의 시조 . 황제 헌원이 중국의 오악 ( 五岳 ) 가운데 중악 ( 中岳 ) 인 화산 ( 華山 )
에서 백 하여 붙은 이름이다 . 후에 한족 ( 漢族 ) 이 중국을 다스릴 때 중화라는 뜻을
새롭게 사용했다 .
‘ 중 ( 中 )’ 은 중심 , 중앙을 ‘ 화 ( 華 )’ 는 문화를 가리키는 말로서 한족을 둘러싸고 있는 동이
( 東夷 ), 서융 ( 西戎 ), 남만 ( 南蠻 ), 북적 ( 北狄 ) 의 한가운데 자리잡고 문화를 주도해 나가는 문
명국이라는 뜻으로 썼다 .
바뀐 뜻
중국 사람이 스스로 ‘ 중화 ( 中華 )’ 라 불러 민족의 우월성을 자랑하는 사상으로
한족 ( 漢族 ) 의 사상적 저류가 되어 왔다 . 조선시대에 우리 나라에서 큰 중화사상은
중국이 세계의 중심이며 중국이 우리보다 앞선 문명국이니 중국의 문물을 따라야 한다는
의식이었다 .
보 기
- 전한시대 당나라의 수도였던 ‘ 장안 ’ 을 빌어와 우리 나라 수도인 서울을 굳이 ‘ 서울 장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7 -
안 ’ 이라 탕 것에서도 중화사상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
- 한글이 발명된 이후에도 양반 계층에서 계속 한문을 쓴 것은 중화사상의 발로라고
할 수 있다 .
810. 쥐뿔도 모른다
본 뜻
원래는 ‘ 쥐좆도 모른다 ’ 는 말에서 나온 것이다 . 옛날에 강아지만큼 크게 자란
어떤 요망한 쥐가 사람으로 변하여 주인 영감을 내쫓고 그 자리에 들어앉아 주인 행세를
했다 . 가짜로 오인받아 집에서 내쫓긴 주인이 하도 억울해서 영험하다는 스님을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
드디어 스님이 알려준 비방으로 요망한 쥐를 내쫓은 주인 영감은 열 일 제쳐두고 부인
부터 불러 앉혔다 . 그리고 나서 부인을 나무란 첫 마디가 바로 ‘ 쥐좆도 모르냐 !’ 였다 . 그렇
게 오래 살았으면서도 남편과 쥐를 분간하지 못하느냐는 핀잔이었던 것이다 .
‘ 쥐뿔 ’ 이라는 말이 바로 여기서 유래된 말이었는데 표현이 너무 노골적인지라 , 부드러운
말로 바꾸다보니 형태상의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 ‘ 뿔 ’ 이라는 말로 대치하게 된 것이다 .
바뀐 뜻
앞 뒤 분간을 못할 정도로 아무 것도 모르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 아무 것도
모르면서 아는 체 하는 경우를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쥐뿔도 모르는 것이 어른들 일에 뭘 안다고 그렇게 나서니 나서길 !
- 시집살이에 대해선 쥐뿔도 모르면서 아는 체 하기는 !
811. 지구촌 ( 地球村 )
본 뜻
지구촌은 1945 년 공상과학 소설가인 A. 클라크가 제시한 지구의 미래상이다 .
그는 인공위성을 통해 빛의 속도로 세계 각지의 사람들이 동시에 통신을 할 수 있을 것
이라고 예견하였다 .
이러한 꿈은 그 후 1965 년 최초의 상업 통신위성인 얼리 버드 (Early Bird) 가 발사됨으로
써 현실화되었다 . 결국 지구촌이란 지구 전체가 하나의 마을과 같은 성격을 가지는 것으
로 사람들 모두가 서로를 알게 되고 모든 정보의 혜택을 누리게 되는 사회를 말하는 것
이다 .
바뀐 뜻
지구를 한 마을처럼 생각하여 이르는 말로서 각종 정보 통신 연락망의 발달로
현대는 바야흐로 지구촌의 시대라고 할 수 있다 .
보 기
- 비록 언어가 다르고 피부색이 다르더라도 지구촌에 살고 있는 우리들이 어떻게 소말
리아의 어린이를 내버려 둘 수 있겠어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8 -
812. 지도편달 ( 指導鞭撻 )
본 뜻
편달 ( 鞭撻 ) 이란 채찍으로 때리는 것을 뜻하는 말이다 .
바뀐 뜻
흔히 지도편달이란 네 글자로 묶어 쓰는 이 말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百관
주면서 길이 아닌 곳으로 가거나 비뚜로 나가는 것을 경계하고 격려해 달라는 뜻을 가지
고 있다 .
보 기
- 어리석은 저희 아들을 맡기며 , 선생님의 자상하신 지도편달을 바랍니다 .
- 독자 여러분들의 지도편달을 기대하며 감히 이 책을 세상에 내놓습니다 .
813. 지루하다
본 뜻
‘ 지리 ( 支離 ) 하다 ’ 에서 온 말이다 . 어떤 사물이나 상황이 서로 갈라지고 흩어져
있어서 도무지 갈피를 잡을 수 없거나 형태를 알 수 없다는 뜻이다 .
바뀐 뜻
같은 상태가 너무 오래 계속되어 진저리가 날 지경으로 따분하다는 말이다 .
보 기
- 근 한 달째 지루하게 계속되는 장마에 온 집 안에 곰팡내가 진동하였다 .
- 다음 비행기를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 지루하여 나는 슬그머니 百' 빠져 나왔다 .
814. 지름길
본 뜻
원의 한가운데를 지나는 두 점을 잇는 가장 짧은 직선을 지름이라고 한다 . 이
처럼 원 둘레를 빙 돌아 맞은편에 닿는 것이 아니라 원의 한가운데 지름을 질러 가는 길
을 지름길이라 한다 .
바뀐 뜻
어떤 목적지까지 가장 가깝게 통하는 길을 말한다 . 한자로는 첩경 ( 捷徑 ) 이라고
한다 .
보 기
- 떡집엘 가려거든 고개 너머 왼쪽 지름길로 질러가거라 .
- 관악산 등산로를 보면 관음사에서 연주암까지 가는 지름길이 따로 있지 .
815. 지양 ( 止揚 )
본 뜻
‘ 파벌 의식이나 지방색을 지양하시오 ’ 라는 말을 들었을 때 그것을 어떤 말로
큰 있는가 ?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말을 ‘ 파벌 의식이나 지방색을 없애라 , 되도록
하지 말아라 ’ 는 뜻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 그러나 ‘ 지양 ( 止揚 )’ 이란 말은 그처럼 ‘ 완전 부정 ’
이나 ‘ 부정 그 자체 ’ 를 뜻하는 말이 아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89 -
지양 ( 止揚 ) 은 ‘aufheben' 이란 철학 용어로서 ’ 위로 올린다 ‘ 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지양은 이처럼 대립과 모순을 다시 한층 높은 명제로 조화 , 통백 나가는 것을 이르는
말인데 , 골 생활에서는 ’ 지향 ( 指向 )‘ 과 혼동되어 쓰이거나 ’ 아예 하지 말아야 할 것 ‘ 등
의 뜻으로 잘못 쓰이는 경우가 많다 .
바뀐 뜻
변증법에서 쓰이는 중요한 개념인 ‘ 지양 ’ 은 어떤 것을 그 자체로서는 부정하면
서 도리어 한층 더 높은 단계에서 그것을 긍정하면서 살려나가는 골' 말한다 .
보 기
- 우리 회사 내에서는 학연 , 지연 등에 따라 모임을 갖는 것을 지양하기 바랍니다 .
- 우리 나라 정당 정치의 고질적인 병폐인 말싸움이나 감정 싸움은 지양하도록 합시다 .
816. 지척 ( 咫尺 )
본 뜻
지 ( 咫 ) 는 8 치 , 척 ( 尺 ) 은 1 자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아주 가까운 거리를 나타내는 말이다 .
보 기
- 지척을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안개가 끼었다 .
- 서울에서 수원이 천리길이라도 되니 ? 지척에 부모님이 계신데 어쩌면 그렇게 찾아
뵙질 않니 ?
817. 지퍼 (zipper)
본 뜻
지퍼는 본래 지퍼 달린 장화의 상품명이었다 . ‘ 지프 (zip)' 라는 말은 본래 총알
이 나갈 때난 천이 찢어질 때 나는 소리를 표현하는 의성어로서 , 왕성한 활동력을 나타내
는 말이다 . 그러므로 지퍼 (zipper) 라는 말은 ’ 왕성한 활동력을 가진 자 ‘ 란 뜻이 된다 . 그런
데 사람들이 장화를 지퍼라 부른 것이 아니라 장화 옆에 달려 있는 독특한 잠금쇠를 가
리켜 지퍼라 부르기 시작하면서 그 잠금쇠가 지퍼라는 이름으로 굳어지게 되었다 .
바뀐 뜻
이 지퍼가 일본에 들어와서는 ‘ 처크 ’ 로 바뀌었고 , 우리 나라에 와서는 ‘ 자꾸 ’ 로
바뀌었다 . 지금도 대다수의 사람들이 ‘ 지퍼 ’ 보다 ‘ 자꾸 ’ 라는 말을 더 많이 쓰고 있다 .
보 기
- 외출하기 전에 항상 옷 ￿& 잘 됐나 다시 한 번 보세요 . 지퍼가 제대로 잠겨 있
나 , 어디 단이 뜯진 데는 없나 하고 점검해 보는 게 좋겠지요 ?
818. 지하철 ( 地下鐵 )
본 뜻
사전적인 의미는 땅 밑을 파고 열차가 달릴 수 있는 궤도를 만든 철도를 말한
다 . 그러므로 지하에 건설되어 있는 모든 철도는 다 지하철이다 . 반면에 전철은 전동차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0 -
지상으로 달릴 수 있는 철도를 말한다 .
바뀐 뜻
우리가 흔히 전철이나 지하철이라고 부르는 것은 전동차를 잘못 말하고 잇는
것이다 . 전동차는 전동기 및 전동기 제어용 장치를 갖춘 동력차로서 뒤에 달린 차를 끌거
나 단독으로 달리는 전차를 말한다 . 지하철이니 전철이니 하는 말은 탈 것을 가리키는 말
이 아니라 철도의 형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지하철 타고 오니까 막히지 않고 너무 편하더라 .
- 얘 , 그렇지만 서울역부터는 지상으로 나왔으니까 지하철이 아니잖니 ?
- 그럼 지하철도 타고 전철도 타고 왔다고 해야 해 ?
- 정확하게 말하자면 전동차를 타고 왔다고 해야겠지 .
819. 지향 ( 指向 )
본 뜻
목적 , 목표를 가리키는 이 말은 본래 철학 용어로서 어떤 대상에 대한 지향성
이야말로 인간 심리의 본질적 성격이라고 한다 .
바뀐 뜻
백3 목표를 둔 방향으로 의지가 쏠리는 것을 말한다 . 어떤 단계를 부정하
면서 더 높은 단계로 올라서는 일을 가리키는 지양 ( 止揚 ) 이라는 말과 혼동하기 쉽다 .
보 기
- 그는 지금 아무런 지향없이 이곳 저곳을 떠돌며 구금 같은 인생을 살고 있다 .
- 통골' 위해 우리가 지향해야 할 일은 남북의 동질성 회복을 위한 각계의 노력입니
다 .
820. 직성 ( 直星 ) 이 풀리다
본 뜻
직성 ( 直星 ) 이란 사람의 나이에 따라 그 운명을 맡아보는 별을 말하는데 그 종
류에는 9 가지가 있다 . 제웅직성 , 토직성 , 수직성 , 금직성 , 일직성 , 화직성 , 계도직성 , 월직
성 , 목직성의 아홉 별이 차례로 도는데 , 남자는 열 살에 제웅직성이 들기 시작하여 차례
로 돌고 , 여자는 열한 살에 목직성이 들기 시작한다 .
민간 습속에서는 이 직성의 변화에 따라 운명의 길흉이 결정된다고 믿었다 . 그래서 흉한
직성의 때가 끝나고 길한 직성이 찾아오면 운수가 잘 풀려 만사가 뜻대로 잘 된다고 믿
었다 .
바뀐 뜻
소원이나 욕망 따위가 제 뜻대로 이루어져 마음이 흡족하고 편한 상태를 나타
내는 말이다 .
보 기
- 할 말을 다 하고 나니 이제 좀 적성이 풀리는가 ?
- 배고프다 그랬으니 직성이 풀리도록 먹어 보거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1 -
821. 진단 ( 震檀 )
본 뜻
우리 나라가 동쪽인 진방 ( 震方 ) 에 있고 단군이 맨 처음에 이곳에서 나라를 세
웠기 때문에 붙은 이름으로 곧 우리 나라를 가리키는 별칭이다 .
바뀐 뜻
우리 나라를 예스럽게 이르는 별칭의 하나이다 .
보 기
- 진단학회가 이번에 발해사 연구를 위해 중국 연변으로 떠난다는데 나도 그 팀에 합
류해서 같이 가볼까 ?
822. 진 ( 津 ) 이 빠지다
본 뜻
식물의 줄기나 나무 껍질 등에서 분비되는 끈끈한 물질을 진 ( 津 ) 이라고 한다 .
진이 다 빠져나가면 식물이나 나무는 말라서 죽게 된다 . 그러므로 진이 빠진다는 것은 곧
거의 죽을 정도로 기력이나 힘이 없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어떤 골 지쳤거나 맥을 못 출 정도로 기운이 빠진 상태 , 싫증이 나거나 실
망해서 혹은 지쳐서 더 이상 番x 마음이 백% 않는 상태를 말한다 .
보 기
- 그 골 너무 오래 붙잡고 있었더니 진이 빠지더라 .
- 밀고 당기기를 그렇게 오래 하면 상대방이 진이 빠지지 않겠니 ?
823. 진저리
본 뜻
찬 것이 별안간 살에 닿을 때나 오줌을 누고 난 뒤에 무의식적으로 몸을 부르
르 떨리는 현상을 말한다 .
바뀐 뜻
겁나거나 징그러운 것을 봤을 때 자기도 모르게 온몸이 움츠러들며 떨리는 현
상이나 어떤 골 싫증이 나서 지긋지긋해진 상태를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그녀는 장마 끝에 기어 나온 손가락만한 지렁이를 보더니 부르르 진저리를 쳤다 .
- 자료실에서 근 10 여 년을 있다 보니 이제 신문 스크랩하는 골 진저리가 난다 .
824. 질곡 ( 桎梏 )
본 뜻
질 ( 桎 ) 은 죄인의 발에 채우는 차꼬이고 , 곡 ( 梏 ) 은 죄인의 손에 채우는 수갑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손과 발이 묶여 마음대로 움직골 수 없는 것처럼 자유를 가질 수 없도록 몹시
속박하는 골' 말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2 -
보 기
- 광복을 맞은 우리 나라는 일제 통치의 오랜 질곡에서 벗어나 모처럼 자유를 만끽하
였다 .
- 가난이라는 질곡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우리 부모님들이 얼마나 많은 희생을 하셨는
지 모른다 .
825. 질풍 ( 疾風 ) / 강풍 ( 强風 ) / 폭풍 ( 暴風 ) / 태풍 ( 颱風 )
본 뜻
질풍 ( 疾風 ) 은 초속 6 ~ 10 미터로 부는 바람으로 나뭇가지가 흔들리고 흰 물결
이 골 만큼 부는 바람이다 .
강풍 ( 强風 ) 은 초속 13.9 ~ 17.1 미터로 부는 바람으로 나무 전체가 흔들리고 바람을 거슬러
걷기가 힘든 바람이다 .
폭풍 ( 暴風 ) 은 초속 10 미터 이상의 바람을 통틀어 일컫는 말이나 , 보통 폭풍 경보가 발효
될 때의 폭풍은 초속 21 미터 이상의 바람이 3 시간 이상 지속되는 경우를 가리킨다 .
태풍 ( 颱風 ) 은 북태평양 남서부에서 발생하여 한국 , 일본 , 중국 등 아시아 동부를 강타하
는 폭풍우를 동반한 맹렬한 열대성 저기압이다 .
태풍은 시속 30 ~ 40 킬로미터 정도로 부는 바람이지만 1 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거대한 저
기압을 형성하며 몰려오기 때문에 그 위력에 있어선 그 어떠한 바람보다도 무섭다 . 태풍
이 불었다 하면 대개는 나무가 뽑히거나 해골 백% 가옥이 파괴되는 등 엄청난 재
난이 일어나곤 한다 .
바뀐 뜻
뜻이 바뀐 말은 아니다 . 각각의 바람이 가지고 있는 정확한 특성을 알아야 하
겠다 . 바람의 위력으로 말하자면 태풍 > 폭풍 > 강풍 > 질풍의 순이 된다 .
보 기
- ‘ 질풍같이 달려왔다 ’ 는 표현을 자주 쓰는데 질풍이 도대체 어느 정도 부는 바람이지 ?
- 누구에게나 자신을 주체할 수 없을 정도의 폭풍 같은 사랑의 순간이 찾아오게 마련
인 것 같아 .
826. 짐승
본 뜻
이 말은 본래 불교에서 ‘ 사람을 포함한 모든 살아있는 것 ’ 을 뜻하는 ‘ 중생 ( 衆
生 )’ 이라는 말에서 나온 것인데 , 세월이 흐르면서 두 갈래로 그 의미가 분화되었다 .
그 하나가 ‘ 중생 ( 衆生 )’ 으로서 , 끊임없이 죄를 지으며 해탈하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을 가
리키는 말로만 사용되고 있다 .
또 하나는 ‘ 중생 ’ 의 소리가 ‘ 즘  > 짐승 ’ 으로 변하면서 사람을 제외한 동물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축소되었다 .
바뀐 뜻
본래 ‘ 중생 ( 衆生 )’ 이라는 한자어에서 나온 이 말은 오늘날 사람을 제외한 날짐
승 , 길짐승을 통틀어 탕F ‘ 짐승 ’ 이라는 우리말로 귀화되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3 -
보 기
- 사람을 가리키는 ‘ 중생 ’ 이나 동물을 가리키는 ‘ 짐승 ’ 의 어원이 같다니 그 또한 의미심
장하지 않은가 ?
827. 집시 (Gypsy)
본 뜻
집시 (Gypsy) 는 인도 북부 지역에서 기원한 코카서스 인종의 유랑 집단을 말
한다 . 현재는 유럽을 중심으로 전 세계에 퍼져 있는데 마차를 타고 다니며 점쟁이 , 땜장
이 , 조련사 , 가축 중개인 등의 일을 하면서 떠돌이 생활을 한다 . 오늘날에는 마차 대신에
자동차나 트럭으로 이동하며 중고 자동차 중개 , 자동차 정비 , 이동 서커스 단원 등의 일
을 하면서 생계를 꾸려 간다 . 집시들은 한 지역의 민중 문화를 다른 지역으로 전파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으며 , 그들 자신이 실제로 음악과 춤 등을 풍성하게 발전시키는 데
공헌해왔다 .
바뀐 뜻
정처 없이 떠돌아다니며 방랑 생활을 하는 사람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로 쓰인
다 . 비슷한 말로는 ‘ 보헤미안 (bohemian)' 이 있다 .
보 기
- 그의 행적을 보면 꼭 집시 같단 말이야 .
828. 짬이 나다
본 뜻
물건과 물건 사이에 틈이 생긴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한 가지 골' 마치고 다른 골' 시작하기 전까지의 사이를 가리킨다 . 원래는
물건 사이에 벌어진 틈을 이르던 말이 바쁜 골 사이에 낼 수 있는 시간을 말하는 것으로
변화되었다 .
보 기
- 야 , 너 오전에 잠깐 짬 좀 낼 수 있니 ? 아주 급한 골 그래 .
- 시골에 계신 어머님을 뵈러 한 번 다녀와야 할텐데 도대체 짬이 나야 말이지 .
829. 짱 ․ 켐 ․ 뽀 ( 가위 ․ 바위 ․ 보 )
본 뜻
주먹을 쥐었다 폈다 하면서 하는 놀이를 ‘ 가위 바위 보 ’ 라 하는데 이름이 생기
기 전에는 ‘ 짱 껨 뽀 ’ 라는 이름으로 널리 알려졌었다 . 이 ‘ 짱 껨 뽀 ’ 는 본래 중국말 ‘ 란 , 쩡 ,
펑 ’ 에서 나온 것으로 ‘ 란 쩡 펑 ’ 이란 발음이 와전되어 ‘ 짱 껨 뽀 ’ 가 된 것이다 .
바뀐 뜻
중국에서 들어온 이 놀이는 중국말을 그대로 따서 ‘ 짱 껨 뽀 ’ 라 했는데 , 윤석
중 선생이 순수한 우리말로 된 ‘ 가위 바위 보 ’ 란 이름을 지어냈다 . 그 덕에 ‘ 짱 껨 뽀 ’ 란
말은 지금은 중장년층의 기억 속에나 있는 말이 되었고 , 그 자리를 ‘ 가위 바위 보 ’ 가 차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4 -
하고 있다 .
보 기
- 우리 ‘ 가위 , 바위 , 보 ’ 로 계단 내려가기 할까 ?
830. 짱꼴라
본 뜻
짱꼴라는 본래 중국인을 가리키는 ‘ 쭝꾸오루 ( 中國兒 )’ 에서 나온 말이다 . 중국
사람들 스스로가 자신들을 점잖게 가리킬 때 쓰는 호칭이다 .
바뀐 뜻
우리 나라에서는 이 말이 중국인을 비하시켜서 부르는 말로 널리 통용되고 있
다 . 더 나아가서는 자장면집을 하는 중국인만을 탕F 속어로 많이 쓴다 .
보 기
- 저기 아래 새로 생긴 중국집 있잖아 . 그 집 진짜 짱꼴라가 하는 거라며 ?
831. 쪽도 못 쓴다
본 뜻
이 말은 본래 씨름판에서 나온 말이다 . 씨름판에서 상대한테 배지기로 들렸을
때 , 자신의 발등을 상대의 종아리 바깥쪽에 갖다 붙이면 , 상대가 더 들지 못하고 내려놓
지도 못하고 힘은 힘대로 빼면서 애를 먹는다 . 이런 기술을 ‘ 발쪽을 붙인다 ’ 라고 하는데
그런 기술도 쓰지 못하고 당했을 때 ‘ 쪽도 못 썼다 ’ 라고 한다 .
바뀐 뜻
상대해보지도 못한 채 기가 눌리어 꼼짝 못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또는
사람이나 어떤 사물에 혹할 정도로 반하여 꼼짝 못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다 .
보 기
- 야 , 난 그래도 미화가 굉장히 잘 웃긴다고 생각했는데 도루묵 여사하고 영자 언니 옆
에 가니까 쪽도 못 쓰고 당하기만 하니 ?
832. 쫀쫀하다
본 뜻
천의 짜임새가 고르고 고운 모양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본래의 뜻으로도 쓰이지만 , 주로 아주 작은 일까지도 세세히 신경을 써서 손
해 안 보게끔 빈틈없고 야무지게 행동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고 있다 .
보 기
- 그 사람 참 되게 쫀쫀하더라 . 천만 원 복권에 당첨되고도 기껏 한턱낸다는 게 자장면
이더라구 .
- 야 , 이 카페트 짜임이 되게 쫀쫀한데 그래 . 이쯤 되면 세탁해도 늘거나 주는 일이 없
겠는데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5 -
833. 쫑코 먹었다
본 뜻
코는 예로부터 사람의 인격 , 자존심 등을 표현하는 상징이었다 . ‘ 쫑코 ’ 라는 말
은 코를 쪼았다는 뜻의 ‘ 쪼은 코 ’ 에서 나온 말로서 ‘ 쪼은 코 ’ 가 ‘ 쫀코 ’ 로 그것이 다시 ‘ 쫑코 ’
로 발음 변이 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 또한 뒤에 붙은 ‘ 먹었다 ’ 는 표현은 ‘ 욕을 먹었다 ’ 의
경우처럼 좋지 않은 골' 당했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바뀐 뜻
자존심이 상할 정도로 면박을 당하거나 꾸중을 들었다는 뜻으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김 대리가 그 자리에서 눈치 없이 휴가 얘길 꺼냈다가 쫑코 먹었지 , 뭐야 .
834. 차단스
본 뜻
흔히 옷이나 그릇 등을 넣어두는 장을 차단스라고 하는데 ‘ 차단스 ’ 라는 말은
百5N 온 말이다 . 일본의 경우 차 ( 茶 ) 가 아주 널리 보급되어 있어 , 많은 가정이 다기
( 茶器 ) 세트를 갖추고 있는데 이 다기 ( 茶器 ) 세트를 넣어두는 장을 차단스라고 한다 . ‘ 단
스 ’ 란 서랍이나 문이 달려 있는 옷장이나 장롱을 뜻하는 百5i ‘ 차 ( 茶 )’ 라는 한자어와
‘ 단스 ’ 라는 百5 혼합된 것이 ‘ 차단스 ’ 이다 .
바뀐 뜻
옷이나 그릇 등을 넣어두는 장을 탕F 말로서 우리말의 그릇장 , 옷장 등에
해당한다 .
보 기
- 옥아 , 스님이 오셨으니 거기 건넌방 차단스에서 다기 세트 좀 내오렴 . ( 그릇장에서 )
- 여보 , 우리 방에 있는 차단스가 너무 낡고 좁아서 제대로 들어가는 게 없으니 새로
하나 장만하면 어떻겠어요 ? ( 우리 방에 있는 옷장이 )
835. 차례 ( 茶禮 )
본 뜻
우리 나라는 고려시대까지 차 ( 茶 ) 문화가 널리 퍼져 있었다 . 그래서 제사를 지
낼 때도 차를 끓여 올렸다 . 그런데 이 차문화가 날이 갈수록 너무 사치스럽고 번거로와져
서 조선을 건국한 정도전 등이 이를 금지시켰다 . 하지만 제사를 차례 ( 茶禮 ) 라고 부르던
습속은 그대로 남아서 오늘날에도 제사를 ‘ 차례지낸다 ’ 고 한다 . 차례는 이처럼 제사 지낼
때 차를 끓여 올리는 예식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본래는 제사 지낼 때 차를 끓여 올리는 부분적인 예식이었으나 지금은 제사
전체를 가리키는 말로 쓰고 있다 .
보 기
- 이젠 차례도 간소하게 지내도록 하는 것이 어떻겠어요 ?
- 이번 추석에 차례지내러 내려가야 할텐데 교통편 때문에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6 -
836. 차비 ( 差備 )
본 뜻
궁궐에서 특별한 골' 맡기려고 임시로 기용할 때 쓰는 용어로서 , 궁궐에서
잡역에 종사하는 종들을 가리켜 차비노 ( 差備奴 ) 라고 하였다 . 그들은 궁궐에서 물 끓이는
일 , 고기 다루는 일 , 반찬 만드는 골 등 여러 가지 일을 담당하였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제도 용어로는 전혀 쓰이지 않으며 단지 어떤 골' 할 수 있도록
갖추어 놓은 준비를 탕F 말로만 쓰인다 .
보 기
- 숙경아 , 내일 수학여행 갈 차비 다 차렸니 ?
837. 차이나 (china)
본 뜻
코리아가 고려 ( 高麗 ) 시대에 우리 나라를 드나들던 서양 상인들에 의해 붙여진
이름이듯이 , 차이나도 중국 최초의 통일국가 진 ( 秦 ) 을 가리키는 지나 ( 支那 ) 를 영어식으로
표기한 것이다 .
바뀐 뜻
중국 본토를 가리키는 영어식 표기다 .
보 기
- 인천에 있는 차이나 타운을 가 보았니 ?
- 차이나라는 단어가 서양인들에게 주는 인상은 대단히 신비하고 불가사의한 것이다 .
838. 찬물을 끼얹다
본 뜻
이 말은 본래 흘레 붙은 강아지들을 떼어놓을 때 쓰던 방법이다 . 족보 있는
개가 종자도 모를 남의 개와 어울렸을 때 그 새끼를 밸 것을 염려하여 찬물을 한 동이
끼얹어 떼어놓은 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한참 진행중인 일을 중단하게끔 하는 말이나 행동을 가리키는 말이다 . 주로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어색하게 되거나 신나게 골O 있는 중에 그 골' 그만두게 만드
는 어떤 요인이나 단서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모처럼 화기애애한 집안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다니 , 그 녀석도 못 말리는 성격이라니
까 .
839. 척결 ( 剔抉 )
본 뜻
이 말은 글자 그대로 상하거나 썩어 가는 곳의 살을 긁어내고 뼈를 발라낸다
는 뜻을 가진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7 -
바뀐 뜻
주로 사회에 해악이 될 만한 단체나 사람 또는 골' 찾아내어 그 뿌리부터 없
애는 것을 탕F 말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부정부패를 척결하는 데 가장 중요한 요인은 부정에 눈을 감지 않으려는 깨어 있는
시민의식입니다 .
840. 천 ( 賤 ) 덕꾸러기
본 뜻
말의 어원을 보자면 ‘ 천 + 데기 ’ 에서 나온 말이다 . ‘ 소박데기 , 부엌데기 ’ 등 천한
사람을 가리키는 ‘ ~ 데기 ’ 라는 접미사가 붙어 ‘ 천데기 ’ 가 되었다가 ‘ 천더기 ’ 로 음운이 변하
였다 . 여기에 또 ‘ 꾸러기 ’ 라는 접미사가 붙어 천덕꾸러기가 되었다 .
바뀐 뜻
남에게 언제나 천대를 았 사람이나 물건을 가리킨다 .
보 기
- 집안에서 천덕꾸러길 자란 아이는 나중에 성격에 결함을 가진 어른이 될 수 있으므
로 부모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 그렇게 예뻐하던 개도 늙고 병이 드니까 금세 천덕꾸러기가 되고 마는 거 봐라 .
841. 천둥벌거숭이
본 뜻
천둥이 치는데도 무서운 줄 모르고 이리저리 날아다니는 빨간 잠자리를 천둥
벌거숭이라고 한다 .
바뀐 뜻
천둥벌거숭이 잠자리처럼 무서운 줄도 모르고 함부로 날뛰거나 어떤 골 앞
뒤 생각 없이 나서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 아이는 나이가 그만큼이나 먹었는데도 하는 일을 보면 꼭 천둥벌거숭이란 말이야 .
- 비록 내 자식이지만 아무 것도 모르고 날뛰는 천둥벌거숭이 같아서 바깥에 내보내기
가 꺼려지니 선생님께서 잘 이끌어주시고 가르쳐주시기 바랍니다 .
842. 천리안 ( 千里眼 )
본 뜻
옛날에 양골 사람이 있었다 . 그는 29 세의 젊은 나이에 한 지방을 다스
리는 현감으로 일했다 . 그런데 그는 처음에 현감이 되자 고을 관리들의 부정부패를 모른
척했다 . 그러면서 ￿\ 방안에 틀어박혀 책만 읽었다 .
그러자 사람들은 그가 어리고 순진해서 세상 물정을 모른다고 비웃어댔다 . 하지만 사실 ,
양일은 그 지방 곳곳에 몰래 첩보원들을 만들어 놓고 있어서 부정부패를 저지르는 관리
들을 훤히 알고 있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8 -
그래서 겉으로는 방에 틀어박혀 책만 읽는 것으로 보였지만 실제로는 천 리 밖의 일도
모두 알고 있었던 것이다 .
모든 정보가 들어온 후 , 양골 그 동안 나쁜 짓을 했던 탐관오리 ( 貪官汚吏 ) 들을 모조리
처벌했다 . 그리하여 그가 다스리는 지방에서는 부정부패가 모두 사라지게 되었다 . 그러자
사람들은 “ 현감 어른은 천리안이다 . 방안에서 천 리 밖을 내다보는 사람이다 .” 라고 말했
다 . 양골U 이 고사에서 나온 것이 바로 천리안이다 .
바뀐 뜻
사물이나 사건의 실체를 꿰뚫어보는 깊은 관찰력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그 선생님을 속골 생각은 아예 안 하는 게 좋을거요 . 그분은 천리안을 가진 분이라
당신을 보기만 해도 그 속셈을 읽어낼거요 .
843. 천만 ( 千萬 ) 의 말씀
본 뜻
천만 ( 千萬 ) 이란 말 그대로 만의 천곱절을 가리킨다 . 그것은 곧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수를 뜻하는 말이다 .
‘ 천만의 말씀 ’ 이란 ‘ 천만 번 뜻밖의 말씀 ’ 이 줄어서 이루어진 것으로 아주 생각 밖의 말
씀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아주 많은 수를 나타내는 이 말의 뜻이 진전되어 비길 데 없고 이를 데 없다
는 뜻으로 쓰이는가 하면 ‘ 아주 ’, ‘ 전혀 ’ 의 뜻을 가진 부사로 쓰인다 . 흔히 강한 부정을 나
타내는 뜻으로 ‘ 천만에요 ’ 라는 표현을 쓰는데 이 또한 ‘ 전혀 그렇지 않다 ’ 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보 기
- 수고가 많기는요 , 천만의 말씀이십니다 .
844. 천방지축 ( 天方地軸 )
본 뜻
천방 ( 天方 ) 은 하늘의 한 구석을 가리키는 말이고 , 지축 ( 地軸 ) 은 지구가 자전하
는 중심선을 가리키는 말이다 .
그러므로 천방지축 ( 天方地軸 ) 이란 ‘ 하늘 한 구석으로 갔다 땅 속으로 갔다 하면서 갈팡
질팡한다 ’ 는 뜻으로 ‘ 당황해서 허둥지둥 날뛰는 모양 ’ 을 가리키는 말로 쓰였다 .
바뀐 뜻
이 말의 뜻이 조금씩 전이되어 지금은 ‘ 남의 말은 듣지도 않은 채 앞 뒤 가리
지 않고 제 멋대로 이리저리 날뛰는 모양 ’ 을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이며 , ‘ 어쩔 줄 모르고
어리석게 무작정 덤벼드는 모양 ’ 을 가리키기도 한다 .
보 기
- 그 사람 그렇게 천방지축으로 사업을 벌여서 어떻게 하겠다는 건지 몰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299 -
845. 천애 ( 天涯 ) 의 고아 ( 孤兒 )
본 뜻
천애 ( 天涯 ) 는 ‘ 천애지각 ( 天涯之角 )’ 의 준말로서 하늘의 끝이 닿는 곳과 땅의 한
구석을 가리키는 말이다 .
즉 하늘과 땅처럼 서로 까마득하게 멀리 떨어져 있는 곳을 탕F 말로서 , 서로 아무 인
연이 없는 곳에 내던져진 고아를 가리킨다 .
바뀐 뜻
이 세상에 살아 있는 핏줄이나 부모가 없이 오직 자기 혼자 남겨진 사람을 일
컫는 말이다 .
보 기
- 작년에 사모님이 돌아가시고 , 엊그제 심 선생님이 교통 사고로 돌아가시다니 , 귀염둥
이 외동딸이 천애의 고아가 되고 말았네 , 그려 .
846. 천편먹弟 ( 千篇一律 )
본 뜻
천 편이나 되는 글이 오로지 한 가지 운율로만 되어 있다는 뜻으로 시문 ( 詩
文 ) 들이 모두 비슷한 글귀나 형식으로만 되어 있어 참신한 맛이 없음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사물이 모두 판에 박은 듯이 똑 같아서 새롭거나 독특한 개성이 없고 재미가
없음을 나타내는 말이다 .
보 기
- 이번 도깨비 문학상에 응모한 소설들은 어쩌면 그렇게 천편일률적으로 신세대 얘기
를 썼는지 모르겠어 .
- 유행이란 게 뭐냐 ? 천편먹asi 똑 같은 옷에 똑 같은 화장을 하고 다니는 게 유
행이라면 나는 아예 유행을 따르지 않고 말겠다 .
847. 철부지 (- 不知 )
본 뜻
사리를 헤아릴 줄 아는 힘을 가리키는 ‘ 철 ’ 과 알지 못한다는 뜻의 한자 ‘ 부지
( 不知 )’ 가 합쳐진 말이다 . ‘ 철 ’ 은 원래 계절의 변화를 가리키는 말로서 , 주역 ( 周易 ) 의 영향
을 격 동양권에서는 흔히 지혜를 나타내는 말로 쓰였다 .
바뀐 뜻
사리를 분별할 줄 아는 능력이 갖추어지지 않은 어린애 같은 사람을 탕F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은 장가를 가고도 아직도 그렇게 철부지 같은 소리를 하고 다니냐 ?
- 옥이는 아직 초등학교도 안 들어간 철부지니까 그럴 수도 있지만 , 6 학년인 너까지 옥
이랑 똑같이 떼를 부리면 되겠니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0 -
848. 철석 ( 鐵石 ) 같다
본 뜻
‘ 철석 ( 鐵石 )’ 은 쇠와 돌을 가리키는 것으로 ￿ 굳고 단단한 것을 가리킨다 .
바뀐 뜻
약속이나 의지가 굳세고 단단한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렇게 철석같이 약속을 해놓고 어기면 어떻게 합니까 ?
849. 철옹성 ( 鐵瓮城 )
본 뜻
평안남도 맹산군과 함경남도 영흥군 사이에 있는 철옹산에 철옹산성이 있었는
데 깎아지른 듯한 험한 벼랑에 쌓아올린 철옹산성은 마치 무쇠로 만든 독과 같이 그 견
고함을 자랑하였다고 한다 . 이 산성을 본 사람들이 그 견고함과 난공불락을 얘기하면서
철옹산성은 견고함과 함락시키지 못할 대상의 대명사처럼 불렀다 .
바뀐 뜻
어떤 힘으로도 함락시키거나 무너뜨릴 수 없이 방비나 단결이 견고하고 튼튼
한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철옹성 같던 그녀의 마음도 그의 눈물 앞에서 속절없이 무너져 내리고 말았다 .
850. 청교도적 ( 淸敎徒的 )
본 뜻
16 세기 후반에 영국에서 백 프로테스탄트의 한 파 ( 派 ) 로서 칼뱅이즘을 모
범으로 따른다 . 모든 생활에서 도덕적 , 종교적 진지성을 보인 청교도들은 교회 개혁을 통
해 자신들의 생활 방식을 전국민의 삶에 확산시키려고 노력했다 . 이들은 모든 호사와 오
락을 물리치고 성직자의 권위를 배격하며 , 승속 ( 僧俗 ) 을 구별하지 않고 청정한 생활을 할
것을 요구했다 . 국가를 변혁시키려는 그들의 노력은 내란으로 이어졌고 그들의 생활 모형
으로 건설된 것이 미국이다 .
바뀐 뜻
청교도들의 특징인 도덕 , 경전 , 평등 , 자유의 덕목을 실천하려는 성향을 가리
키는 말이다 .
보 기
- 너무나 청교도적인 그의 생활을 보고 있노라면 좋다는 느낌보다는 그가 무엇인가에
속박되어 있다는 느낌이 든다 .
851. 청사 ( 靑史 )
본 뜻
종이가 없던 옛날에 중국에서는 대나무를 여러 쪽으로 가른 조각에 글을 기록
했다 . 그 대나무가 푸른빛을 띠고 있었기에 거기에 역사를 쓴 것을 ‘ 청사에 기록하다 ’ 고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1 -
한다 .
바뀐 뜻
역사의 기록을 말한다 .
보 기
- 청사에 길이 남을 청산리 전투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
- 통일을 위한 그분의 노력은 청사에 기록될 것이다 .
852. 청사진 ( 靑寫眞 )
본 뜻
간단한 설계도면 등의 복사 사진을 말하는데 , 구울 때 제이철염과 적혈염이
반응하여 푸른색이 도는 사진이 돼서 나오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
바뀐 뜻
설계도면 등의 복사 사진인 청사진은 건축물의 미래형 , 완성형을 제시하는 것
이므로 오늘날에는 어떤 일의 미래 계획이나 구상 등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주택 문제에 관한 2000 년대 청사진을 보면 그때는 전국적으로 아파트가 보편화된 주
거 환경이 되고 영구 임대주택들이 많이 생겨서 주택난이 거의 해소된다는 거야 .
- 10 년 후 네 인생에 대한 청사진을 밝혀보지 않으련 ?
853. 청서 ( 靑書 )
본 뜻
정부의 정책안이 쓰여진 책을 가리키는 말로서 영국에서 처음 쓰였다 . 문서의
표지가 청색이었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 청서 ( 靑書 ) 라 하면 정부의 문서 중에서도 특별히 정부의 예산안을 기
록한 문서를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이번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정부의 청서를 자세하게 공개해야 할 것
입니다 .
854. 청신호 ( 靑信號 )
본 뜻
교차로나 건널목에 푸른 등이나 기를 달아 통행을 표시하는 교통 신호를 가리
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앞 골 순조롭게 이루어지리라는 어떤 조짐을 나타내는 말로 쓰
고 있다 .
보 기
- 논술고사의 부활로 교양 출판계에 청신호가 켜졌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2 -
- 남북 정상회담은 통골i 가는 길의 청신호다 .
855. 초미 ( 焦眉 )
본 뜻
눈썹에 불이 붙은 것과 같이 ￿ 다급함을 이르는 말이다 .
바뀐 뜻
￿ 절박하고 숨가쁜 상황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김백U 죽음 직후 남북정상회담이 재개될 것이냐 말 것이냐 하는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로 대두되었다 .
- 입시생인 동생에겐 K 대학이 논술고사를 보느냐 안 보느냐가 초미의 관심사다 .
856. 초 ( 初 ) 승달
본 뜻
음력 초승인 초하루부터 며칠 동안 뜬다 하여 초승달이라 했다 . 또한 처음 생
겨나기 시작하는 달이라는 뜻으로 ‘ 초생 ( 初生 ) 달 ’ 이라고도 한다 .
바뀐 뜻
음력 초승에 뜨는 달을 가리킨다 .
보 기
- 초승달 같은 우리 누나 눈썹을 바라보노라면 춘향이 눈썹이 꼭 이렇게 생겼겠지 하
는 생각이 든다 .
857. 초 ( 秒 ) 읽기
본 뜻
시간을 초 단위로 세는 일 . 혹은 바둑에서 기사 ( 棋士 ) 에게 제한 시간의 경과를
초 단위로 알려주는 골' 탕F 말이다 .
바뀐 뜻
바둑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일에 사용되어 , 시간이 임박했음을 나타낸다 .
보 기
- 양 팀 78 : 79 로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전광판은 초읽기에 들어갔습니다 .
858. 초주검이 되다
본 뜻
‘ 주검 ’ 은 시체를 가리키는 우리말이다 . 그러므로 ‘ 초주검 되다 ’ 는 초기 상태의
시체처럼 되었다는 뜻이다 .
바뀐 뜻
몹시 다치거나 맞아서 혹은 너무 골' 심하게 해서 거의 다 죽게 된 상태를
가리킨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3 -
보 기
- 밤중 내내 순사들에게 쫓긴 그녀는 새벽 안개가 퍼질 무렵 초주검이 되어서 사립문
을 밀고 들어섰다 .
- 사흘 동안 철야에 야근까지 하더니 아주 초주검이 되었구나 .
859. 촉수엄금 ( 觸手嚴禁 )
본 뜻
한자로만 보자면 ‘ 손대는 것을 엄하게 금지함 ’ 이라는 뜻이다 . 그러나 이 말은
그 뜻을 곰곰이 생각해 보기 전에는 뜻이 명확하게 떠오르는 말이 아니다 . 한 번 듣거나
봐서 그 뜻을 알기 힘든 이런 한자어는 되도록 쓰지 않는 것이 좋겠다 .
바뀐 뜻
‘ 손대지 마시오 ’ 라는 순우리말 문구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 손대지 마시오 ’ 란 우리말보다 ‘ 촉수엄금 ’ 이라는 한자어를 쓰면 더 권위 있어 보이고
위압감을 주나 ?
860. 촌지 ( 寸志 )
본 뜻
마디 촌 ( 寸 ) 과 뜻 지 ( 志 ) 로 이루어진 촌지 역시 일본식 한자이다 . 직역하면 ‘ 손
가락 한 마디만한 뜻 ’ 이 되는데 그것은 달리 말하면 ‘ 아주 작은 정성 ’, 혹은 ‘ 마음의 표시 ’
라는 뜻이다 . ‘ 작은 정성 ’, ‘ 마음의 표시 ’ ‘ 작은 뜻 ’ 등의 우리말로 바꾸어 쓸 수 있다 .
바뀐 뜻
‘ 작은 뜻 ’, ‘ 작은 정성 ’, ‘ 마음의 표시 ’ 를 뜻하는 말이나 대개는 ‘ 뇌물 ’ 의 성격을
띤 금품을 말한다 .
보 기
- 촌지 추방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요즈음에도 촌지 밝히는 공무원이 있나요 ?
- 선생님을 찾아갈 때는 으레 촌지를 가지고 가야 한다는 학부모들의 강박관념도 촌지
문제를 악화시키는 요인이라구요 .
861. 총각김치
본 뜻
무청이 딸린 알타리무로 담근 김치를 총각김치라 하는데 , 그 생김새 때문에
알무 , 달랑무 , 총각무 등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리워졌다 . ‘ 총각김치 ’ 라는 이름은 무의 생
김새가 총각의 음경과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것이라고 한다 .
‘ 달랑무 ’ 라는 이름도 마찬가지로 남성의 성기 모양에서 연상하여 나온 이름이라 한다 . 한
편 ‘ 알타리무 ’ 라고 불리워 오던 것이 1988 년 표준어 및 맞춤법 개정안에 의해서 ‘ 알타리
무 ’ 라는 이름을 버리고 총각무만이 표준어로 인정받아 쓰이고 있다 ,
바뀐 뜻
총각김치를 먹으면서도 왜 하필 김치에 총각이라는 이름이 붙었을까 궁금한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4 -
사람이 많았을 것이다 . 총각김치라는 명칭의 유래를 알리기 위해 실었다 .
보 기
- 알타리김치 , 총각김치 , 달랑김치가 모두 같은 말인 줄 이제 알았다구요 ?
862. 추기경 ( 樞機卿 )
본 뜻
‘ 추기 ( 樞機 )’ 란 본래 가장 요긴한 곳이란 뜻이고 , ‘ 경 ( 卿 )’ 은 일정한 급 이상의
높은 관직을 이르는 말이다 .
바뀐 뜻
천주교 교직의 하나로 교황이 임명하는 교황의 최고 고문관을 가리키는 말이
다 . 천주교에서는 이 추기경들로 추기경회를 구성하고 여기서 교황선거 , 교회행정사업보
좌 등의 일을 수행한다 .
보 기
- 우리 나라의 김수환 추기경과 필리핀의 하이메 신 추기경은 그 나라에서의 역할이
종교적인 지도자탕W 아니라 정신적인 지도자라는 점에서 서로 비슷한 점이 있지요 .
863. 추상적 ( 抽象的 )
본 뜻
‘ 추상 ( 抽象 )’ 은 구체적 표상 ( 表象 ) 이나 개념에서 공통된 성질을 뽑아 이를 골반
적인 개념으로 파악하는 정신 작용을 말한다 .
그래서 ‘ 추상적 ’ 이라고 하면 개개의 대상에서 공통되는 성질을 뽑아 종합한 것을 말한다 .
바뀐 뜻
오늘날 추상적이란 말에는 ‘ 사물의 공통된 성질을 종합한 것 ’ 이라는 의미는 사
라지고 없다 .
대신에 주장이나 논의 등이 실제의 개별적이고 구체적인 사정을 무시해서 듣기에 구체
적이지 않고 막연한 것을 가리키는 말로 쓰이고 있다 .
보 기
- 대단히 철학적인 용어였던 추상적이란 말이 이제는 볼 수 없고 , 설명할 수 없고 , 잡
히지 않는 것들을 한꺼번에 뭉뚱그려서 대신하는 말이 된 것 같아 .
864. 추파 ( 秋波 )
본 뜻
이 단어는 글자만 보면 여자의 눈이 가을 물처럼 맑다는 뜻이다 . ‘ 추파를 보낸
다 ’, ‘ 추파를 던진다 ’ 는 말은 여인이 남정네에게 은근한 정을 나타내는 눈길을 보낸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요즘은 딱히 여자가 남자에게 던지는 눈길만이 아니라 , 상대방의 환심을 사려
고 은근한 아첨을 하거나 접근을 하는 것을 가리키기도 한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5 -
보 기
- 아까부터 은근히 추파를 던지는 그 여자의 눈길을 모르는 척 해버렸다 .
- 북한이 핵 문제 때문에 궁지에 몰리자 동조자를 얻기 위해서 핵 개발에 적극적인 중
국에 추파를 던지고 있다는 게 사실이야 ?
865. 추호 ( 秋毫 ) 도 없다
본 뜻
추호 ( 秋毫 ) 는 본래 가을 짐승의 털을 가리키는 말이다 . 가을이 되면 짐승의 털
이 ￿ 가늘어지는데 그 가늘어진 터럭 하나조차도 없을 정도라니 아주 없는 것을 나타
내는 표현이다 .
바뀐 뜻
아주 적거나 거의 없는 것을 강조해서 나타낼 때 쓰는 표현이다 .
보 기
- 증인은 추호의 거짓 없이 증언하겠다고 맹세하십시오 .
866. 칠뜨기
본 뜻
수태한 지 여덟 달만에 낳은 아이를 팔삭동이라고 하듯이 백넣 달만에 낳은
아이를 칠삭동이 또는 칠뜨기라고 한다 .
바뀐 뜻
칠뜨기는 열 달을 다 채우지 못하고 세상에 나왔으니 미성숙한 상태임이 틀림
없다 . 그것을 두뇌 발달과 연관시켜 어리숙하고 바보 같은 행동을 하는 사람을 비웃어 칠
뜨기라 부른다 .
보 기
- 넌 꼬박 열 달 다 채우고 난 애가 왜 하는 짓마다 그렇게 칠뜨기 같으냐 ?
867. 칠칠하다
본 뜻
채소 따위가 주접이 들지 않고 깨끗하게 잘 자랐다는 말이다 .
바뀐 뜻
사람이나 푸성귀가 깨끗하고 싱싱하게 잘 자란 것이나 , 일을 깔끔하고 민첩하
게 처리하는 것 등을 모두 ‘ 칠칠하다 ’ 고 한다 . 흔히 깨끗하지 못하고 자신의 몸 간수를 잘
못하는 사람이나 주접스러운 사람을 보고 ‘ 칠칠맞다 ’ 고 하는데 그것은 ‘ 칠칠치 않다 ’, ‘ 칠
칠치 못하다 ’ 라고 써야 한다 .
보 기
- 텃밭에 심은 시금치가 칠칠하게 아주 잘 자랐어요 .
- 그 사람은 무슨 골' 시켜도 칠칠하게 해내니 믿고 맡길 수가 있다구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6 -
868. 칠흑 ( 漆黑 ) 같다
본 뜻
이 말은 원래 옻칠 ( 漆 ) 을 까맣게 한 것과 같다는 뜻이다 . 옻나무 즙에서 추출
한 염료인 옻칠은 주로 관이나 장롱 등의 겉을 칠하는 데 쓰였다 . 염료 고유의 색깔은 잿
빛이지만 칠하고 나면 거의 검정에 가까운 갈색을 띄면서 윤이 난다 .
바뀐 뜻
온통 깜깜해서 사방을 분간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
보 기
- 두 사람은 칠흑 같은 밤을 틈타 몰래 막사를 빠져 나왔다 .
- 전기가 나가자 사방은 갑자기 칠흑 같은 어둠에 둘러싸였다 .
869. 카니발 (carnival)
본 뜻
사육제 ( 謝肉祭 ) 라고 번역하는 카니발 (carnival) 은 라틴어의 ‘carne vale( 살코기
여 잘 있거라 )’ 또는 ‘carnem levare( 육식 금지 )’ 가 어원이라고 한다 .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부활절 전의 사순절은 그리스도의 고행을 본받아 육식을 하지 않는 관습이 있
는데 , 육식이 주식이다시피 한 서양에서 육식을 금한다는 것은 고통스런 골W다 . 그래
서 그 행사에 들어가기 전에 마음껏 먹고 마시는 행사가 3 골N 1 주골 동안 벌어졌는데
그것을 가리켜 카니발이라고 한다 . 주로 가톨릭 국가에서 열리는데 참sU 라우데자네
이루에서 열리는 리우 카니발 , 프랑스의 니스 , 이태리의 나폴리 카니발 등이 유명하다 .
바뀐 뜻
사육제가 발달하지 않은 우리 나라에서는 대학 축제나 화려한 축제의 의미로
전용되어 쓰이고 있다 .
보 기
- 이번에 서울대공원에서 열리는 대학 총 연합 카니발에 같이 갈래 ?
870. 카리스마 (charisma)
본 뜻
카리스마 (charisma) 는 ‘ 신으로부터 특별히 부여격 재능 ’ 이라는 뜻으로 신이
어떤 특정한 사람에게 내린 초자연적인 능력을 가리키는 말이다 . 쉽게 말하면 예언이나
병을 낫게 하는 함 따위를 말한다 . 다른 말로는 ‘ 신의 은총 ’ 이라고도 한다 .
바뀐 뜻
본래는 종교적인 의미를 가졌던 이 밀이 오늘날에는 정치적인 의미로 변질되
어 쓰이고 있다 . 즉 지도자가 골 대중의 지지 ( 支持 ) 나 후원을 얻는 비범한 정신력과 권
위 , 곧 지배자의 초자연적 특성을 말한다 . 독골U 사회학자 막스 베버는 이 ‘ 카리스마 ’ 를
합법적 지배 , 전통적 지배와 함께 지배의 세 가지 유형 중의 하나로 제시했다 .
보 기
- 그가 그토록 오랫동안 정권을 유지할 수 있었던 데에는 그의 카리스마가 한몫을 했
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7 -
871. 캉캉 (can-can)
본 뜻
캉캉 (can-can) 은 프랑스 속어로 ‘ 욕설 ’ 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1830 년경 대혁명 후 복고조에 항의하여 생겨난 사교 댄스로서 1895 년 ~ 1915 년
사이에 유행했으며 스커트를 치켜들고 다리를 번쩍번쩍 들어올리는 격정적인 춤이다 .
프랑스 화가 로트렉의 그림으로 캉캉 댄스의 모습이 널리 알려져 있다 .
보 기
- 캉캉춤을 볼 때마다 느끼는 건데 무희들의 다리가 완전히 별개의 독립된 개체로 움
직이는 거 같지 않아 ?
872. 콤플렉스 (complex)
본 뜻
콤플렉스 (complex) 는 본래 ‘ 여럿이 접는다 ’ 에서 나온 말로서 복잡하게 얽히고
설켰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정신 분석학 용어로서 무의식 속에 잠겨 잇는 억압된 관념을 말한다 .
어떤 강한 감정과 결부되어 ￿ 순간에 의식적인 행동을 방해하거나 촉진하는 데 흔히
강박 관념과 열등감과 같은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
보 기
- 콤플렉스가 때로는 사람을 발전시키는 요인이 되기도 하지 .
873. 쾌지나칭칭나네
본 뜻
우리 민요의 후렴구로 널리 알려져 있는 ‘ 쾌지나칭칭나네 ’ 는 임진왜란 이후에
나온 노래말로서 ‘ 쾌재 ( 快哉 ) 라 , 가등청정 ( 加藤淸正 ) 이 쫓겨 나가네 ’ 가 줄어든 말이다 .
‘ 쾌재 ( 快哉 ) 라 ~ ’ 는 ‘ 좋구나 , 시원하구나 ’ 라는 뜻을 가진 옛 말 감탄사이다 .
가등청정 ( 加藤淸正 ) 이라 불리는 ‘ 카토오 키요마사 ’ 가 쫓겨 달아나는 모양을 노래에 붙인
것인데 , 운율을 맞추자니 자연히 부르기 편하게 줄어든 것이다 .
바뀐 뜻
우리 나라의 전통적인 후렴구 노래에 붙이는 대표적인 후렴구이다 .
꽹과리 소리에 맞춰 신명나게 부르는 후렴구인데 , 주로 신나고 즐겁거나 좋은 골' 노래
로 부를 때 뒤에 붙인다 .
보 기
- 우리 민요인 ‘ 쾌지나칭칭나네 ’ 는 노래 부르는 이가 그때 그때 상황에 알맞는 가사를
붙여 부르는 것이기 때문에 그 현장성이 두드러질뿐더러 사람들의 신명을 불러일으키기
에 용이하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8 -
874. 쿠데타 (coup d'  tat)
본 뜻
쿠데타 (coup d'  tat) 는 무력을 동원하여 비합법적으로 정권을 빼앗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서 체제는 바꾸지 않고 통치자만 교체함으로써 끝난다 . ‘ 국가에 대한 탕￿
강타 ’ 란 뜻을 가진 프랑스어이다 .
바뀐 뜻
무력으로 정권을 바꾸는 ‘ 쿠데타 ’ 는 기존 체제를 바꾸고 민중의 지지를 얻어야
하는 혁명과는 사뭇 다르다 . 쿠데타는 국민들의 지지와는 상관없이 무력으로 정권을 탈취
하는 비합법적인 골다 .
보 기
- 1961 년 박정희 소장이 주도한 5 ․ 16 은 쿠데타로 성격 규정이 지어졌다 .
875. 쿠사리
본 뜻
‘ 썩은 음식 ’ 을 뜻하는 百5N 온 말이다 . 음식이 귀한 시절에 음식을 썩히
는 것처럼 큰 꾸지람을 들을 골 없었을 것이다 . 그러므로 음식을 썩힌 사람은 다연히
구박이나 꾸중을 들었던 것이다 .
바뀐 뜻
‘ 구박 ’, ‘ 야단 ’, ‘ 꾸중 ’ 의 뜻으로 쓰는 말이다 . 이처럼 바꿔 쓸 수 있는 우리말이
있을 때에는 상황에 맞게 바꿔 써야 한다 .
보 기
- 엄마가 아버지 드리려고 해놓은 딸기 쥬스를 물어보지도 않고 친구들 줬다고 된통
쿠사리 맞았어 .
( 야단 맞았어 )
- 설거지 한 후에 수도를 잠그지 않고 나갔으니 쿠사리를 안 맞고 배겨 ?
( 꾸중을 안 듣고 )
876. 클랙슨 (Klaxon)
본 뜻
클랙슨 (Klaxon) 은 본래 자동차 경적을 제골 처음 생산했던 제조 회사의 이름
이었다 . 이 클랙슨 사에서 제조 판￿O 자동차 경적이 경적의 주종을 이루게 되자 회사
명이 그대로 자동차 경적을 지칭하는 골 명사로 굳어지게 되었다 . 이처럼 회사명이나
상표명이 제품의 이름이 되어버린 말로는 복사기를 뜻하는 ‘ 제록스 ’ 지철기 ( 紙綴機 ) 를 뜻
하는 ‘ 호치키스 ’ 등이 있다 .
바뀐 뜻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행인에게 주의를 요하는 경보를 우리는 자동차 경적
을 탕F 명칭이다 . 클랙슨이라는 외래어 대신 ‘ 경적 ’ 으로 바꿔 쓰는 것이 좋겠다 .
보 기
- 요즘 운전자들은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서 클랙슨을 울리기보다는 길이 막혔을 때 신
경질적으로 울리는 경우가 더 많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09 -
877. 탁방 ( 坼榜 ) 내다
본 뜻
옛날 과거 시험에서 과거 합격자를 게시판에 내다 붙이는 것을 ‘ 탁방 ( 坼榜 ) 냈
다 ’ 고 했다 .
이 탁방이 붙으면 그로써 과거의 모든 절차가 끝난 것이었다 .
바뀐 뜻
이후로 어떤 골' 끝냈을 때 ‘ 탁방을 냈다 ’ 고 얘기하게 되었다 . 오늘날에는 주
로 중장년층 사이에서만 쓰이고 있다 .
보 기
- 어쨌든 그 골 오늘 안으로 탁방을 냅시다 .
878. 탕평채 ( 蕩平菜 )
본 뜻
조선 후기 당파 싸움이 치열해지자 이것을 조정하기 위해 탕평책을 논의하는
모임에서 처음으로 상에 오른 나물이 바로 녹두 녹말로 쑨 청포 ( 淸泡 ) 였다 . 이때부터 사
람들이 이 청포 무침을 탕 탕평채 ( 蕩平菜 ) 라 부르기 시작했다 .
바뀐 뜻
탕평채는 청포묵을 달리 이르는 이름이었는데 , 탕평채라는 이름의 효용이 없
어진 지금은 다시 청포묵으로 부르고 있다 .
보 기
- 나랏일은 제쳐두고 제 당의 이익에만 골몰해 있는 국회의원들이 모여 있는 국회로
탕평채를 한 솥 해서 보내면 어떨까 ?
879. 태동 ( 胎動 )
본 뜻
어머니의 모태 안에서 태아가 하는 운동을 말한다 .
바뀐 뜻
어떤 사물이나 현상이 생기려고 그 기운이 싹트기 시작하는 것을 가리키는 사
회 문화적 용어로 널리 쓰이고 있다 .
보 기
- 자유민주주의의 태동은 시민의식의 성숙과 더불어 시작되었다 .
880. 태질을 치다
본 뜻
이삭을 떨 수 있게 만든 농기구인 개상에 곡식단을 메어쳐서 떠는 것을 태질
이라 한다 .
메어꽂다라는 뜻을 가진 ‘ 태질을 하다 ’ 란 말이 바로 여기서 나온 것이다 .
바뀐 뜻
농기구가 발달한 지금은 이 말을 농사 용어로는 거의 쓰지 않는다 . 대신에 어
떤 물건이나 사람을 세차게 메어치거나 집어던지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쓰고 있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0 -
보 기
- 김 서방은 이 서방이 화해의 표시로 가져온 암탉을 그 자리에서 태질을 쳐버렸다 .
881. 태풍 ( 颱風 ) 의 눈
본 뜻
강력한 태풍이 불 때는 중심에 가까울수록 원심력이 강해지는데 이때 비교적
바람이 약해지는 현상이 나타나는 부분을 가리켜 태풍의 눈이라고 한다 . 태풍 중심부의
반경 10 여 킬로미터 이내에 해당하는 부분이다 .
바뀐 뜻
복잡하고 시끄러운 사건의 와중에서도 비교적 그 사건의 영향을 격 않고 안
전하고 조용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부분을 가리키는 말로 쓴다 .
거센 바람의 한가운데 있으면서도 바람이 없는 기상 현상인 ‘ 태풍의 눈 ’ 과 비슷한 일이
인간사에서 백% 그것을 자연 현상에 비유한 것이다 . ‘ 지금은 잠잠한 상태지만 언제
폭발할지 모르는 무시무시한 상태를 가리키는 말 ’ 로 쓰는 경우가 많다 .
보 기
- 정가에 불어닥친 공직자 숙정 바람에도 북한산계는 태풍의 눈이라던데 mrp 사실이
야 .
- 중동 지역에 몰아닥친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도 비교적 안전한 태풍의 눈은 사우디아
라비아밖에 없을걸 .
882. 터무니가 없다
본 뜻
터는 본래 집이나 건축물을 세운 자리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렇기 때문에 집을
헐어도 주춧돌을 놓았던 자리나 기둥을 세웠던 자리들이 흔적으로나마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 그런데 그런 흔적조차 없는 경우에는 그 자리에 집이 있었는지 어떤 구조물이 있었
는지 알 길이 없게 되는 것이다 . 그러므로 터의 무늬 ( 자리 ) 가 없다는 말은 곧 근거가 없
다는 뜻이 되는 것이다 .
바뀐 뜻
내용이 허황되어 도무지 믿을 수 없는 것을 일컬을 때 쓰는 말이다 .
보 기
- 엄마 , 그런 터무니없는 소문을 믿으세요 ? 소문이란 건 본래 한 입 건너갈 때마다 --
늘어나는 거 아니겠어요 ?
- 뭐 ? 미국하고 소련이 통합한다고 ? 그런 터무니없는 소리는 언제 들었니 ?
883. 토끼다
본 뜻
재빠른 동물 ‘ 토끼 ’ 에 ‘ ~ 하다 ’ 가 붙어 이루어진 말이다 . 토끼가 사람이나 적을
만나면 재빠르게 뛰어 도망가는 것에서 나온 말인데 그 과정에서 ‘ 토끼 ’ 라는 명사가 ‘ 토끼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1 -
다 ’ 라는 동사로 바뀌었다 .
바뀐 뜻
주로 남학생들 사이에서 은어로 널리 쓰는 이 말은 ‘ 재빨리 도망가다 ’ 는 뜻으
로 쓰인다 .
보 기
- 야 , 너 어제 그렇게 술을 먹고도 엄청나게 잘 토끼더라 . 그래 어디로 숨었니 ?
884. 토 ( 討 ) 를 달다
본 뜻
흔히 한자에 토 ( 討 ) 를 달았다고 하면 천지 ( 天地 ) 라는 한자에 우리말로 ‘ 천지 ’ 라
고 쓴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 그러나 한자의 우리말 소리는 ‘ 독음 ( 讀音 ) 이지 ’ 토
( 討 ) 가 아니다 . ‘ 토 ( 討 ) 라 함은 한문을 읽을 때 그 뜻을 쉽게 알기 위하여 한문 구절 끝에
붙여 읽는 우리말로서 우리말의 조사에 해당한다 . ’ 토시 ‘ 라고 쓰기도 한다 . ’- 하야 , - 하고 ,
- 더니 , - 하사 , - 로 , - 면 , - 에 ‘ 등이 토에 해당한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위에서 설명한 본래의 뜻보다는 얘기 중에 어떤 부분이 부족
하다고 여기는 경우에 뒤에 덧붙여 하는 얘기를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이 한시 ( 漢詩 ) 의 해석이 까다로운데 토만 좀 달아주시겠습니까 ?
- 넌 어른의 말씀 뒤에 무슨 토를 그렇게 장황하게 다느냐 ?
885. 토사구팽 ( 兎死狗烹 )
본 뜻
사마천의 < 사기 ( 史記 )> 에 나오는 말로서 ‘ 토끼를 잡으면 사냥개를 삶는다 ․ 교
토 ( 狡兎 ) 사 ( 死 ) 하여 주구 ( 走狗 ) 팽 ( 烹 ) 이라 ’ 는 뜻이다 . ‘ 하늘 높이 나는 새가 다 없어지면 ,
좋은 활은 소용이 없게 되어 간직하게 된다 ․ 고조 ( 高鳥 ) 진 ( 盡 ) 하여 양궁 ( 良弓 ) 장 ( 藏 ) 이
라 ’ 와 같은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이다 .
바뀐 뜻
쓰임새나 골 있는 동안에는 잘 이용하나 골 끝나면 버림받게 됨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연전 ( 年前 ) 에 여당의 어떤 노 ( 老 ) 정치가가 자신의 신세를 토사구팽에 비유한 적이 있
었지 .
886. 통틀어
본 뜻
사고자 하는 물건이 조금 남아있을 때 ‘ 이거 통털어 얼마예요 ?’ 하는 말을 많
이 쓴다 . ‘ 통틀다 ’ 보다 ‘ 통털어 ’ 라고 많이 쓰는데 , ‘ 통을 탈탈 털어서 ’ 의 준말이 ‘ 통털어 ’ 라
고 생각한 데서 온 결과인 듯싶다 . 그러나 표준말은 엄연하게 ‘ 통틀어 ’ 이다 . 여기에서의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2 -
‘ 통 ’ 은 ‘ 온통 ’ 의 뜻이며 , ‘ 틀다 ’ 는 어떤 것을 한 끈에 죽 엮어 맨다는 뜻이다 .
바뀐 뜻
‘ 어떤 물건이나 사물을 있는 대로 모두 합해서 ’ 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다 .
보 기
- 이 참외 통틀어 얼마에 주실래요 ?
- 이거 통틀어서 단돈 천 원만 내슈 .
887. 퇴고 ( 推敲 )
본 뜻
이 말에는 다음과 같은 유래가 있다 . 중국 당나라 때 시인 가도 ( 賈島 ) 가 말을
타고 가면서 시 ( 詩 ) 를 생각했는데 , 그 중에 ‘ 중이 달빛 아래에서 문을 두드린다 ( 僧敲月下
門 )’ 는 시구가 있었다 . 거기에서 ‘ 문을 민다 ’ 는 ‘ 밀 퇴 ( 推 )’ 를 쓸 것인가 아니면 ‘ 문을 두드
린다 ’ 의 ‘ 두드릴 고 ( 敲 )’ 를 쓸 것인가 고심하던 중에 당대의 문장가 한유 ( 韓兪 ) 를 만났다 .
그가 대뜸 한유에게 묻자 한유는 한참을 생각하다가 ‘ 두드릴 고 ( 敲 )’ 를 쓰는 것이 좋겠다
고 말했다 . 이 골 있은 후부터 지은 글을 고치는 것을 ‘ 퇴고 ( 推敲 )’ 라고 하게 되었다 . 여
기 쓰인 퇴 ( 推 ) 는 추 ( 推 ) 로도 읽히기 때문에 추고 ( 推敲 ) 라고도 한다 .
바뀐 뜻
글을 지을 때 시구를 여러 번 생각해서 자꾸 다듬고 고치는 일을 가리킨다 .
퇴고 ( 推敲 ), 추고 ( 推敲 ) 둘 다 쓰인다 .
보 기
- 이번에 당선된 그 작품은 무려 스무 번이나 퇴고를 한 것이라 하더군 .
888. 퇴짜 ( 退字 )
본 뜻
조선시대에는 조정으로 올려보내는 물건들을 백\ 점고했었다 . 이때 물건의
질이 낮아 도저히 위로 올려 보낼 수 없으면 그 물건에 ‘ 퇴 ( 退 )’ 자를 찍거나 써서 다시 물
리게 했다 . 그렇게 해서 돌려보낸 물건을 가리켜 퇴짜놓았다고 했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어느 정도 수준에 이르지 못하거나 마음에 안 들어서 거부당
하는 것을 탕F 말로서 , 사람이나 물건에 두루 쓰인다 . 물리치는 쪽에서는 ‘ 퇴짜 놓다 ’,
물리침을 당하는 쪽에서는 ‘ 퇴짜 맞다 ’ 고 한다 .
보 기
- 이렇게 정교하게 만든 화문석이 왜 퇴짜를 맞았을까 ?
- 선보러 나가서 퇴짜 맞는 것처럼 기분 나쁜 일은 없지 .
889. 퉁맞다
본 뜻
‘ 퉁바리 맞다 ’ 에서 나온 말이다 . ‘ 퉁바리 ’ 란 본래 놋쇠로 만든 여자의 밥그릇을
말한다 . 남편과 마주 앉아 이야기할 기회가 적었던 옛날에 , 밥상 앞에 앉은 여자가 그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3 -
하고 싶었던 얘기들을 하는데 , 듣는 도중에 그 말이 못마땅한 남편이 밥상에 놓인 퉁바리
를 집어던져 여자의 말을 끊었다는 데서 유래한다 .
바뀐 뜻
말하는 도중에 핀잔을 듣거나 中_,
거절당하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사장님 앞에서 겨울 휴가 얘기 꺼냈다가 본전도 못 찾고 퉁만 맞았네 .
- 왜 그렇게 부어 있니 ? 오늘도 누구한테 퉁맞았니 ?
890. 트랜지스터
본 뜻
트랜지스터는 본래 게르마늄 , 규소 따위의 반도체를 이용하여 전기 신호를 증
폭 , 발진하는 전자 장치를 말한다 .
진공관에 비해서 작고 가벼우며 전력의 소비가 적으며 라디오 , 텔레비전 , 전자계산기 , 계
측기 등으로 널리 이용된다 .
바뀐 뜻
종전에 진공관을 쓰던 큰 라디오 대신에 트랜지스터를 이용한 소형 라디오가
나오자 이를 가리키는 말로 널리 쓰였다 . 이것은 어떤 특수한 전자 장치를 뜻하는 명사가
그것이 사용된 사물의 이름으로 전이된 경우라 할 수 있겠다 .
보 기
- 엄마 , 트랜지스터 어디에 두셨어요 ?
891. 트집잡다
본 뜻
한 덩이가 되어야 할 물건이나 , 뭉쳐야 할 물건의 벌어진 틈을 가리켜 ‘ 트집 ’
이라 한다 .
바뀐 뜻
공연히 조그마한 흠집을 잡아내어 하나될 것을 하나되지 못하게 말썽을 백질
키는 일을 가리키는 말로 뜻이 확대되었다 .
보 기
- 이번에 트집잡히면 영원히 기회는 없는 거니까 최선을 다해서 잘 해봐 . 우리 엄마 ,
생각보다는 화통한 분이시니까 자기가 솔직하고 패기 있는 모습으로 나오면 우리 교제를
아마 허락하실거야 .
892. 티오 (T.O)
본 뜻
티오 (T.O) 는 ‘table of organization' 의 줄임 말로서 본래의 뜻은 조직표 , 인원
편성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정원이 다 치지 않아 비어 있는 자리를 뜻하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4 -
보 기
- 시험지 채점하는 채점 요원 티오 남은 거 있니 ?
893. 파경 ( 破鏡 )
본 뜻
파경 ( 破鏡 ) 은 글자 그대로만 보자면 거울을 깨뜨린다는 뜻이다 . 이 말을 부부
가 좋지 않은 일로 결별하거나 이혼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
본래는 헤어진 부부가 다시 합칠 것을 기약하는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이다 .
옛날 중국 진나라가 수나라한테 망할 즈음의 일이다 . 진나라의 관리였던 서덕언이란 자
가 자기 아내에게 두 쪽으로 깨뜨린 거울의 한 쪽을 주며 말했다 .
“ 수나라가 쳐들어오면 우린 필시 헤어지게 될 터이니 우리 서로 이 깨진 거울을 증표로
가집시다 . 내년 정월 대보름에 장안의 길거리에 내다 팔면 기필코 내가 그대를 만나러 가
리다 .”
이듬해 정월 대보름 서덕언은 장안에서 어떤 노파가 깨진 거울을 팔고 있는 것으로 보
았다 . 서덕언이 품에 품고 있는 자기 거울 반쪽을 맞춰보니 딱 들어맞았다 . 그는 깨진 거
울의 뒷면에 자기 심경을 쓴 시를 적어 그 노파 편에 보냈다 . 그의 아내는 수나라의 노예
가 되어 성밖으로 나올 수가 없었던 것이다 . 이 애틋한 소식을 들은 수나라의 귀족이 그
녀를 풀어 주어 두 사람은 드디어 재결합을 하게 되었다 . 이처럼 파경을 헤어질 때 다시
만날 것을 언약하는 언약의 징표였던 것이다 .
바뀐 뜻
오늘날에 와서는 본뜻과는 정반대로 부부의 금실이 좋지 않아 이별하게 되는
일 , 즉 이혼을 뜻하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그 부부는 신혼 초부터 싸우더니 급기야는 이혼이라는 파경을 맞게 되었다 .
- 파경까지 가기 전에 미리 막을 수 있으면 막아야지 .
894. 파국 ( 破局 )
본 뜻
연극에서 쓰는 용어로서 비극적인 종말을 이루는 부분을 ‘ 파국 ( 破局 )’ 이라 부
른 데서 유래했다 .
바뀐 뜻
골 좋지 않게 끝났을 때나 골 결판나는 판국을 가리킨다 .
보 기
- 사랑의 도피행각을 벌였던 그 여자와 그 남자는 끝내 파국을 맞이했다 .
- 두 남자 사이에서 방황하던 그녀가 자살함으로써 그 오래되고 애잔한 삼각 관계는
파국을 맞게 되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5 -
895. 파문 ( 波紋 )
본 뜻
잔잔한 물 위에 돌멩이를 던지면 수면에 잔물결이 일면서 그 물무늬가 옆으로
퍼지는 것이나 바람 때문에 물결이 잘게 이는 것을 가리킨다 .
바뀐 뜻
어떤 일로 인하여 주변에 영향을 끼치거나 다른 데에 문제를 백sj 것을
말한다 .
보 기
- 너의 근무지 무단 이탈이 가져온 파문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 ?
896. 파일럿
본 뜻
파먹 말은 본래 그리스어로는 배에서 쓰는 ‘ 노 ( 櫓 )’ 를 뜻하는 말이다 .
파일럿은 이처럼 배의 길을 안내하는 ‘ 수로 ( 水路 ) 안내인 ’ 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
바뀐 뜻
옛날의 중요한 교통 수단이었던 배를 안내하는 사람을 가리키던 이 말이 비행
기가 대중화된 오늘날에는 항공기 조종사를 가리키는 말로 쓰임새가 판이하게 달라졌다 .
보 기
- 파일럿은 보기와는 달리 참으로 고된 직업이라고 하더라 .
897. 파죽지세 ( 破竹之勢 )
본 뜻
중국의 삼국시대 때 천하를 통일한 진나라가 두 나라를 정복하고 오나라만을
남겨두고 있을 당시의 이야기이다 . 당시 진나라의 장군 두예는 오나라 공격에 나가 싸울
때마다 승리해 오나라 정복을 눈앞에 두게 되었다 . 그런데 때마침 큰 홍수가 나서 강물이
크게 불어났다 . 이에 부하들이 골 후퇴하여 겨울에 다시 진격하자는 의견을 냈다 . 그러
나 두예 장군은 쩌렁쩌렁한 목소리로 이렇게 선언하였다 .
“ 지금 우리는 분명히 승세를 타고 있다 . 마치 대나무를 쪼갤 때 칼을 대기만 해도 대나
무가 쭉쭉 쪼개지는 그러한 상태인 것이다 . 지금의 시기를 놓쳐서는 안 된다 .”
그러고는 군사를 몰아 그대로 공격에 나섰다 . 아니나 다를까 진나라 군대는 연전연승 ( 連
戰連勝 ), 드디어 오나라를 완전히 정복하게 되었으며 천하통골U 대업을 이루게 되었다 .
바뀐 뜻
세력이 강대하여 적 ( 敵 ) 을 거침없이 물리치고 쳐들어가는 기세를 말한다 .
보 기
- 공을 잡은 이동국은 상대 팀의 골 문을 향해 파죽지세로 몰고 들어갔다 .
898. 파천황 ( 破天荒 )
본 뜻
천황 ( 天荒 ) 이란 천지가 아직 열리지 않은 때의 혼돈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6 -
그러므로 파천황 ( 破天荒 ) 은 혼돈 상태를 깨뜨리고 새로운 세상을 만든다는 뜻이다 .
바뀐 뜻
전에는 아무도 한 적이 없는 큰 골' 처음 시작하는 것을 말한다 . 비슷한 말
로는 미증유 ( 未曾有 ), 전대미문 ( 前代未聞 ) 등이 있다 .
보 기
- 우주 에너지를 이용해서 전기를 백s 것은 파천황의 골다 .
- 그가 시작한 새로운 통골 운동은 가히 파천황의 골다 .
899. 파투 ( 破鬪 )
본 뜻
화투 놀이에서 패가 맞지 않거나 그 밖의 다른 이유로 판이 깨지는 것을 ‘ 파
투 ( 破鬪 ) 났다 ’ 고 한다 . ‘ 파투 ( 破鬪 )’ 는 글자 그대로 화투판이 깨진다는 뜻이다 . 그러므로
‘ 파토났다 ’, ‘ 파토쳤다 ’ 고 하는 것은 틀린 표현이며 ‘ 파투내다 ’, ‘ 파투났다 ’ 고 해야 한다 .
바뀐 뜻
화투칠 때 화투의 장수가 부족하거나 차례가 어긋나서 그 판이 무효가 되는
골' 가리킨다 .
보 기
- 한 장이 담요 밑으로 빠지는 바람에 파투가 나버렸네 .
- 패가 잘 들어오지 않았다고 고의로 파투내면 안돼 .
900. 파행 ( 跛行 )
본 뜻
두 다리로 온전히 걷지 못하고 절뚝거리며 걸어가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
바뀐 뜻
어떤 골 순조롭고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고 균형이 깨어진 상태로 진행되는
것을 일컫는다 .
보 기
- 지난 번 의사들의 집단 파업 수습이 파행적으로 이루어져서 문제가 많았지 , 아마 .
901. 판에 박다
본 뜻
우리 나라 고유의 음식 중에 떡이나 다식 ( 茶食 ) 종류는 떡살이나 다식판에 박
아서 백3 모양을 만들었다 . 이렇게 다식판에 박아서 만들면 그 모양이 똑같게 나오기
때문에 ‘ 판에 박은 듯하다 ’ 는 말이 나왔다 .
바뀐 뜻
여럿이 한 판에 박아낸 것처럼 그 모양이 똑같은 경우를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정희는 얼굴이 제 어머니를 판에 박았더군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7 -
902. 팔도강산 ( 八道江山 )
본 뜻
팔도강산 ( 八道江山 ) 은 조선시대에 행정구역을 여덟로 나눈 데서 나온 말로서
우리 나라 전역을 가리키는 말이다 . 팔도 ( 八道 ) 는 곧 함경도 , 평안도 , 황해도 , 경기도 , 강
원도 , 충청도 , 경상도 , 전라도를 말한다 . 함경도는 함흥과 경성 , 평안도는 평양과 안주 , 황
해도는 황주와 해주 , 강원도는 강릉과 원주 , 충청도는 충주와 청주 , 경상도는 경주와 상
주 , 전라도는 전주와 나주 방면의 도 ( 道 ) 라는 뜻으로 각 지방의 머리글자를 따서 붙인 이
름이다 . 그 중에서 경기는 경성과 기내의 지방이란 뜻으로 경성은 서울 , 기내는 서울 부
근을 가리키는 말이다 . 조선 말기인 고종 13 년에 와서는 팔도 중에서 경기도와 강원도 , 황
해도를 제외한 나머지 다섯을 남북으로 갈라 13 도를 만들었다 .
바뀐 뜻
우리 나라 , 또는 우리 나라 전역을 탕F 말이다 .
보 기
- 죽기 전에 팔도강산을 다 돌아보는 것이 내 소원이다 .
903. 팔등신 ( 八等身 )
본 뜻
‘eight-head-figure' 를 직역한 말로서 키를 얼굴 길이로 나누었을 때 8 이 되는
신체구조이다 . 이런 비율골 때 신체가 가장 조화를 잘 이룬다고 한다 .
바뀐 뜻
팔등신은 본래 성 ( 性 ) 구분이 없는 말이었는데 , 오늘날은 주로 균형잡힌 몸매
를 가진 잘생긴 미녀를 가리키는 말로만 쓰인다 .
보 기
- 팔등신 미인만이 대접받는 시대는 이미 지났다 .
904. 팔만대장경 ( 八萬大藏經 )
본 뜻
합천 해인사 장경각에 보관되어 있는 팔만대장경은 판목이 팔만 번BX w
장이라서 붙은 이름이다 . 페이지로는 대략 33 만면 , 300 면짜리책으로는 1 천 권이 넘는다 .
팔만대장경은 석가모니가 불도 수양의 원리 원칙들과 방도를 설퍼한 < 경장 > 과 스님들의
도덕 및 생활규범을 규제한 < 윤장 > 그리고 후세의 불교학자들이 부처의 교리를 연구 해
석한 부분인 < 논장 > 등 3 장을 기본으로 하여 역사 , 전기 , 어문 , 서지 , 목록 등의 책으로
구성되어 있다 .
바뀐 뜻
팔만 권의 경전을 일컫는 말로 알기 쉬우나 사실은 불경을 새긴 목판의 수효
가 팔만 장이란 데서 나온 이름이다 . 고려 때 몽고의 침입을 막고 국난을 이겨내는 지혜
를 얻고자 국력을 모아 만들었던 우리 겨레의 자랑스런 유산이다 .
보 기
- 팔만대장경을 마주하고 있노라면 목판 팔만 개에 한 자 한 자 불경을 새겨넣으며 국
난극복을 염원했던 우리 선조들의 마음이 아릿하게 스며든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8 -
905. 팔자 ( 八字 )
본 뜻
팔자 ( 八字 ) 란 사람이 태어난 해 ( 年 ), 달 ( 月 ), 날 ( 日 ). 시 ( 時 ) 를 간지 ( 干支 ) 로 계
산한 여덟 글자다 . 한 사람이 타고난 연월골&S 사주 ( 四柱 ) 라 하고 이 사주를 각각 천간
( 天干 ), 지지 ( 地支 ) 로 표기하면 여덟 글자가 되는 데 그것을 팔자 ( 八字 ) 라 한다 .
예를 들어 ‘ 갑자년 ( 甲子年 ) 을축월 ( 乙丑月 ) 병인일 ( 丙寅日 ) 정묘시 ( 丁卯時 )’ 골 경우 사주
( 四柱 ) 를 이루고 있는 간지 ( 干支 ) 가 ‘ 갑자 ( 甲子 ) 을축 ( 乙丑 ) 병인 ( 丙寅 ) 정묘 ( 丁卯 )’ 의 8 자
가 된다 .
이 여덟 개의 간지 조합을 역학 ( 易學 ) 에 의거해 해석한 것을 그 사람의 타고난 운명이라
얘기한다 .
바뀐 뜻
팔자란 한 사람이 타고난 골U 운수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그 사람은 팔자가 어찌나 드센지 단 하루도 집에서 쉴 날이 없어요 .
- 팔자 타령 하지마 . 세상 모든 일은 다 자기 하기 나름이지 . 팔자는 무슨 팔자 ?
906. 패러다임 (paradigm)
본 뜻
원래 의미는 사례 ( 事例 ) 라는 뜻이다 . 어떤 요인에서 다양하면서도 한편 서로
무관한 듯한 사례가 나타나는 경우 , 그 연쇄계열 ( 連鎖系列 ) 이 패러다임 (paradigm) 이다 .
바뀐 뜻
오늘날은 위의 뜻에서 더 나아가 다양한 관념을 서로 연관시켜 질서 있게 하
는 구조를 탕F 개념으로 쓰인다 .
보 기
- 뉴턴에서 시작된 근대 과학의 패러다임은 이제 더 이상 그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
고 있다 . 21 세기는 분명 새로운 패러다임이 요구되는 시대이다 .
907. 패설 ( 稗說 )
본 뜻
돌피를 한자로 패 ( 稗 ) 라 하는데 , 이것은 곡식 중에 가장 비천한 것이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
늙은이가 잡문을 즐겨 쓰는 것이 마치 돌피와 같다 하여 그 기록한 것을 패설 ( 稗說 ) 이라
하였다 .
바뀐 뜻
세상에 떠돌아다니는 교훈적이고 세속적인 기이한 내용의 이야기를 가리키는
말로 ‘ 패관소설 ( 稗官小說 )’ 이라고도 한다 .
보 기
- 요즘은 소설이 고도의 정신적 산물이라 여겨지는 데 반해 옛날에는 소설을 아주 천
한 것으로 여겼다는 것이 패설 ( 稗說 ) 이라는 그 명칭에서도 드러나고 있지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19 -
908. 평등 ( 平等 )
본 뜻
이 말은 본래 불교에서 쓰는 ‘samnya' 라는 산스크리트어를 한자로 옮겨놓은
것이라고 한다 . 부처님은 모든 법의 평등한 진리를 깨달아 아신이라는 뜻으로 평등각 ( 平
等覺 ) 이라 하는가 하면 , 염라대왕은 사람을 차별없이 재판하여 상과 벌을 공평하게 주는
왕이라는 뜻으로 평등왕 ( 平等王 ) 이라 부르기도 한다 .
이처럼 불교의 평등이라는 말은 만법의 근본 또는 세상 모든 만물의 본성은 차별없이
고르고 한결같다는 뜻으로 쓰는 말이다 .
바뀐 뜻
근대 일본인들이 영어의 equality 를 百5i 번역할 때 불교 용어인 평등 ( 平
等 ) 을 그대로 가져다 쓴 데서부터 이 말이 정치적 , 사회적 용어로 바뀌게 되었으며 , 우리
나라에서도 그 번역을 그대로 들여와 쓰게 된 것이다 .
사회적 용어로 쓰이는 ‘ 평등 ’ 은 인간이 가지고 있는 권리 , 의무 , 자격 등에 차별이 없는
상태를 가리키며 오늘날 민주주의의 기본 이념을 이루고 있다 .
보 기
- 자유 , 평등 , 박애가 프랑스 대혁명의 구호였던가 ?
- 이번 사건을 보면 모든 사람은 법 앞에서는 평등하다고 했는데 , 현실에서는 과연 평
등한지 의아심만 증폭된 느낌이 든다 .
909. 폐하 ( 陛下 )
본 뜻
궁전으로 오르는 섬돌 층계의 아래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이 말은 천자 ( 天子 )
나 황제 ( 皇帝 ) 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
현대의 호칭들이 대부분 상대방을 높여 부른 방식으로 만들어진 것인데 반해 , 옛날의 호
칭들은 부른 사람 자신을 낮추어서 만들어진 것이 대부분이다 .
바뀐 뜻
황제나 황후 또는 황태후에 대한 공대말이다 .
보 기
- 주상 폐하 , 아니되옵니다 ! 아무리 급박하더라도 궁궐을 버리고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
신을 하시면 아니되옵니다 .
- 폐하 ! 통촉하시옵소서 .
910. 푸념
본 뜻
‘ 푸념 ’ 은 우리 나라 무속 ( 巫俗 ) 신앙에서 온 말로서 , 무당이 굿을 할 때 신의
뜻이라 하여 그 굿을 청한 사람에게 꾸지람을 해대는 말을 가리킨다 .
푸념은 보통 죽은 자의 혼령이 그의 억울한 심경이나 가슴에 맺힌 한 ( 恨 ) 을 늘어놓고 그
것을 풀어달라는 내용으로 되어있다 .
바뀐 뜻
무속에서 쓰는 특수 용어가 일상 생활에서 쓰이기 시작하면서 마음 속에 품은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0 -
불평이나 생각을 길게 늘어놓는 것을 가리키게 되었다 .
보 기
- 하루 종골 푸념한다고 못 가게 된 여행을 가게 된다니 ? 좋은 소리도 열 번 들으면
싫다는데 , 똑같은 푸념을 열댓 번도 더 듣고 있자니 정말이지 괴롭구나 .
911. 푼돈
본 뜻
‘ 푼 ’ 이란 옛날의 화폐 단위로서 돈 한 닢을 가리키는 말이다 . 한 냥 , 두 냥 할
때 한 냥의 10 분의 1 이 한 푼이다 . 지금으로 얘기하자면 10 원 정도이다 . 이처럼 아주 작
은 돈의 액수를 푼이라 하는데 , 거지들이 손을 내밀며 ‘ 한 푼만 줍쇼 !’ 하는 것을 연상하
면 쉽게 이해가 갈 것이다 .
이 밖에 ‘ 무먹건 ’ 이라는 말도 자주 쓰는데 ‘ 무먹건 ’ 또한 한 푼도 없는 경우를 가리키는
말이다 . 여기에서 나온 ‘ 푼돈 ’ 은 곧 한 냥이 채 못되는 정도의 아주 작은 ‘ 돈 ’ 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많지 않은 몇 푼의 돈을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푼돈이 모여서 몫돈이 되는 것이지 . 처음부터 몫돈을 모으는 사람이 어디 있다더냐 ?
- 푼돈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분명 푼돈 때문에 울게 될 것이니 푼돈을 우
습게 보지 말거라 .
912. 푼수 ( 分數 )
본 뜻
정도 , 됨됨이 , 비율을 뜻하는 말이다 .
바뀐 뜻
흔히 사물을 분별할만한 지혜가 없다는 뜻으로 ‘ 푼수데기 ’ 나 ‘ 푼수 ’ 라는 말을
쓰는데 이는 잘못 쓰고 있는 것이다 . 사물을 분별할 줄 아는 지혜는 ‘ 분수 ( 分數 )’ 라 하고 ,
지혜나 분별력이 없는 것을 얘기할 때는 ‘ 분수없다 ’ 고 해야 한다 .
보 기
- 그 사람 푼수가 어떠하냐 ?
- 그 술의 푼수는 어느 정도냐 ?
913. 품
본 뜻
모양이나 동작 , 됨됨이 등을 나타내는 말이다 .
바뀐 뜻
흔히 영어의 form( 폼 ) 과 혼동해서 쓰는데 , 뜻은 비슷하다 할지라도 말이나 문
장에서 쓸 때는 우리말 ‘ 품 ’ 이 훨씬 더 풍부하고 정확한 의미를 나타낸다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1 -
보 기
- 그 사람은 젊은 사람이 말하는 품이 그만하면 되었다 .
- 씩씩하고 당당하게 걷는 품이 아주 보기 좋구나 .
914. 풍비박산 ( 風飛雹散 )
본 뜻
우박이 바람을 타고 사방으로 날아가 산산이 깨지고 흩어지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골% 사물이 형체도 알아볼 수 없이 망가지고 흩어지는 것을 말한다 . 흔히
‘ 풍지박산 ’ 으로 잘못 쓰는 경우가 많은데 ‘ 풍비박산 ’ 이 맞는 말이다 .
보 기
-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머니도 어디론가 나가시자 아이들만 남은 집은 그야말로 풍
비박산이 되었다 .
- 전쟁이 나자 황해도의 대지주였던 아버지의 집은 순식간에 풍비박산이 되었다 .
915. 프로테지
본 뜻
‘ 프로테지 ’ 는 포르투갈어인 ‘ 프로센토 ’ 와 영어의 ‘ 퍼센티지 ’ 가 뒤섞여서 된 말이
다 . 그러므로 ‘ 프로테지 ’ 란 말은 엉터리 없는 합성어인 셈이다 .
바뀐 뜻
전체 수號' ‘ 백 (100)’ 으로 나누었을 때 어느 정도인가를 나타내는 단위인 퍼
센트 (%) 로 표시되는 백분율을 말하는데 정확한 용어는 ‘ 퍼센티지 ’ 이다 . 또한 퍼센트 (%) 는
퍼센티지를 나타내는 기호이고 , 퍼센티지는 % 로 표시되는 백분율을 가리키는 말이므로
구별해서 쓸 줄 알아야 한다 .
보 기
- 이번에 나간 우리 프로그램을 본 시청자 퍼센티지가 어느 정도야 ?
916. 프롤레타리아
본 뜻
고대 로마의 프롤레타리우스에서 유래된 말이다 . 프롤레타리우스는 정치적으
로 권한도 없고 병역 의무도 가지지 않는 무산자를 탕F 말이었다 .
바뀐 뜻
자본주의 사회에서 생산 수단을 소유하지 못한 채 , 자신의 노동력을 상품으로
삼아 자본가에게 제공하는 것으로서 생계를 꾸려 가는 임금 노동자 계급을 말한다 .
보 기
- 나 같은 프롤레타리아가 어떻게 감히 너 같은 부르주아랑 어울릴 수 있겠니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2 -
917. 프리마
본 뜻
프리마는 커피 회사인 맥스웰 하우스사에서 나온 커피 크림의 상표명이다 . 이
상표명이 커피에 타는 커피 크림 전체를 가리키는 일반 명사처럼 쓰이고 있다 .
바뀐 뜻
프리마는 시중에 판￿섶 있는 커피 크림 중의 하나골 뿐 , 커피 크림을 가리
키는 골 명사가 아니다 . 그러므로 커피집에서 ‘ 프리마 주세요 ’ 라고 주문하는 것은 잘못
된 것이다 . 그럴 때는 프리마 대신에 ‘ 커피 크림 ’ 이란 골 명사를 써야 한다 .
보 기
- 커피 크림이 맞는 말이라는 걸 알면서도 자꾸 ‘ 프림 , 프림 ’ 하게 된단 말이야 .
918. 피로연 ( 披露宴 )
본 뜻
‘ 피로 ( 披露 )’ 란 어떤 일을 골
널리 알린다는 뜻으로 피로연이라 하면 결
혼이나 회갑 등 경사스런 골' 알리기 위해 베푸는 연회를 말한다 .
바뀐 뜻
피로연 ( 披露宴 ) 이란 말은 피곤하다 할 때의 ‘ 피로 ’ 와 소리가 같아 어감이 좋지
않으므로 순수한 우리말인 ‘ 잔치 ’ 를 쓰면 좋을 듯 싶다 .
보 기
- 결혼 피로연을 행복회관에서 한다고 하는데 어딘지 찾을 수가 있어야지 .
919. 피로회복 ( 疲勞回復 )
본 뜻
글자 그대로 보자면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피로를 회복시켜 준다는 의미이니
피로한 상태를 계속 지속시켜 준다는 뜻이다 . 그러나 골=N 이 말이 엉뚱하게
피로를 없애주고 건강을 회복시켜 준다는 뜻으로 쓰이고 있다 .
바뀐 뜻
현재 쓰이고 있는 관용구에 나타나는 이런 예들을 들자면 한두 가지가 아니
다 . ‘ 문 닫고 나가라 ’, ‘ 문 다고 들어와라 ’, ‘ 너 왜 그렇게 칠칠맞니 ?’ 등이 모두 잘못 쓰이
는 예들이다 . 이렇게 잘못 쓰이고 있는 말들을 관용구라고 묵인하면서 그대로 쓸 것이 아
니라 건강 회복 , 피로 제거 등으로 바르게 고쳐 써야 한다 .
보 기
- 피로회복제로는 삼선 제약에서 나온 드링크가 좋습니다 .
( 피로 제거에는 )
- 피로 회복에는 뭐니뭐니 해도 푹 자는 게 최고야 .
920. 하꼬방 ( はこ 房 )
본 뜻
하꼬 ( はこ ) 는 상자 , 궤짝 등을 가리키는 百5 여기에 방 ( 房 ) 이 합쳐진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3 -
말이다 . 그러므로 하꼬방은 ‘ 상자 같은 방 ’, ‘ 궤짝 같은 방 ’ 이란 뜻이 된다 .
바뀐 뜻
판자로 벽을 만들어 흡사 궤짝같이 지은 허술한 판잣집을 가리키는 말이다 .
6 ․ 25 직후만 해도 많은 사람들이 이런 집에서 살았다 . 지금은 빈민촌이나 달동네 등지의
작고 허름한 집을 가리켜 하꼬방이라 부르기도 한다 .
보 기
- 달동네 하꼬방만 전전하다가 비록 임대 아파트지만 내 집을 마련하고 나니 세상을
다 얻은 것 같구나 .
921. 하드 보일드 (hard boiled)
본 뜻
하드 보백蛋 (hard boiled) 는 말뜻만 보자면 계란을 아주 삶는다는 뜻이다 . 반
숙 계란처럼 말랑말랑하면서 어느 정도의 수분을 간직하고 있는 것이 아니고 , 완전히 삶
아진 계란처럼 빡빡하고 물기가 하나도 없는 건조한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예술 작품에서 냉혹 비정한 수법으로 표현하는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 문학
부문에서는 1930 년대 미국 문학에 등장한 사실주의 경향을 말하는 것으로서 되도록 형용
사를 쓰지 않는 건조하고 속도감 있는 문체에 거칠고 상스러운 회화를 그대로 도입하는
것 등이 특징이다 . 헤밍웨이 , 도스패소스 등이 그 대표적인 작가이다 .
보 기
- 편식하는 게 몸에 좋지 않듯이 , 문학 작품도 너처럼 하드 보일드 소설만 읽으면 정신
건강에 좋지 않을걸 .
922. 하루살이
본 뜻
흔히 하루만 사는 날벌레로 알고 있는 하루살이의 실제 수명은 여러 날이며 ,
유충 상태에서는 수년간 물 속에서 살므로 이름처럼 생명이 짧지 않다 .
바뀐 뜻
저녁 무렵에 떼지어 날아다니는 날벌레를 가리키기도 하지만 , 일상생활에서는
흔히 생활이나 목숨의 덧없음을 비유하는 말로 널리 쓰인다 .
보 기
- 백3 직업도 없이 이리 붙고 저리 붙어서 먹고 사는 하루살이 인생을 언제나 마감
할래 ?
- 전쟁이 백% 그땐 누구나 하루살이 목숨이지 뭐 .
923. 하룻강아지
본 뜻
원래는 ‘ 하릅강아지 ’ 가 맞는 말이다 . 우리말에는 짐승의 나이를 셀 때 사용하
는 특수한 수사가 있다 . 하릅 , 두릅 , 사릅 , 나릅 등이 그것인데 , 하릅강아지는 곧 한 살짜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4 -
리 강아지를 뜻하는 말이다 .
바뀐 뜻
‘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 는 속담에 쓰이는 하룻강아지는 흔히 태어난
지 하루밖에 안 된 강아지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 실제로는 태어난 지 골 년 된 강아
지를 가리키는 말이다 .
보 기
- 강아지가 태어난 지 골 년쯤 됐으면 거의 다 큰 거 아닌가요 ?
924. 하야 ( 下野 )
본 뜻
도시에서 시골로 내려간다는 뜻이다 .
바뀐 뜻
관직에서 물러나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
보 기
- 4 ․ 19 혁명은 이승만 대통령의 하야로 일단락을 맺었다 .
925. 하염없다
본 뜻
동사 ‘  다 ’ 의 명사형인 ‘  욤 ’ 이 변해서 된 말이 ‘ 하염 ’ 이다 . 그러므로 본래는
‘ 하는 것이 없다 ’ 는 뜻이다 .
바뀐 뜻
시름에 싸여 멍하니 아무 생각이 없는 것이나 끝맺는 데가 없는 상태를 뜻하
는 말이다 .
보 기
- 마루 끝에 나와 앉은 옥이는 하염없이 먼 산만 바라보고 앉아 있다 .
- 고향에 계신 엄마 생각을 하니 하염없이 눈물만 흐른다 .
926. 학을 떼다
본 뜻
모기가 옮기는 여름 전염병인 말라리아를 ‘ 학질 ’ 이라고 한다 . 학을 뗀다는 것
은 죽을 뻔했던 ‘ 학질을 벗어났다 ’ 는 뜻이다 . 무시무시한 열병인 학질은 높은 열에 시달리
는 것이 특징인데 높은 열이 나면 자연히 땀을 많이 흘리게 되므로 , 어려운 곤경에 처했
을 때 비지땀을 빼는 것에 비유한 것이다 .
바뀐 뜻
괴로운 골% 진땀 나는 골' 간신히 모면하거나 벗어나는 것을 가리킨다 .
보 기
- 전화 걸지 말라고 했는데 낮이고 밤이고 없이 전화를 하는데 아주 학을 떼겠어 !
- 선을 보는데 신랑 어머니가 어찌나 꼬치꼬치 묻던지 학을 떼겠더라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5 -
927. 한가위
본 뜻
추석을 달리 이르는 ‘ 한가위 ’ 란 말은 ‘ 크다 ’ 는 뜻을 가진 ‘ 한 ’ 과 ‘ 가운데 ’ 라는 뜻
을 가진 ‘ 가위 ’ 가 합쳐진 말이다 .
‘ 가위 ’ 란 한 달의 가운데 즉 ‘ 보름 ’ 이란 뜻이니 한가위란 ‘ 큰보름 ’ 이란 뜻이다 . 보름 중에
서도 큰 보름이 두 개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농사골' 시작할 때 치르는 ‘ 정월 대보름 ’ 이
고 또 하나가 농사일을 거두는 때인 ‘ 팔월 대보름 ’ 즉 ‘ 추석 ’ 이다 . 그 중에서도 곡식을 거
둔 다음 그 풍요로움을 기리는 한가위를 가장 큰 보름으로 친다 .
바뀐 뜻
음력 팔월 보름 , 즉 추석 명절을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더위도 가시고 햇곡식이 나서 곳간도 마음도 풍요로운 한가위 무렵이야말로 일 년
중 가장 좋을 때지 .
- 이번 한가위에는 날씨가 맑아 가족들이랑 달구경을 가야겠다 .
928. 한눈팔다
본 뜻
한눈은 당연히 볼 데를 보지 않고 딴 데를 보는 눈이라는 뜻이다 .
바뀐 뜻
볼 곳을 보지 않고 딴 곳을 보는 것이나 , 골' 하다 말고 다른 골 관심을
갖거나 빠지는 것을 말한다 .
보 기
- 당신 , 지금 그림은 보지 않고 어디에 한눈을 팔고 있는 거예요 ?
- 컴퓨터니 기타니 그런 데다 한눈을 팔고서야 어디 제대로 공부가 되겠니 ?
929. 한량 ( 閑良 )
본 뜻
조선시대에 무과 ( 武科 ) 에 급제하지 못한 무반 ( 武班 ) 의 사람들을 가리키던 말이
었다 . 그들은 무예를 연마한답시고 산천경개 좋은 데로 창칼이나 활을 들고 다니면서 놀
기에 열중하던 사람들이었다 .
바뀐 뜻
오늘날에는 하는 일 없이 돈 잘 쓰고 놀러 다니기 좋아하는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그 사람을 보니 한號 따로 없더구만 . 젊은 사람이 番x 생각은 않고 물려받은 재산
으로 놀기만 하니 말야 .
- 너가 무슨 한號 그렇게 놀러 다니기만 하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6 -
930. 한성 ( 漢城 )
본 뜻
조선시대에 서울을 한성부 ( 漢城府 ) 라 부른 데서 , 이 말이 조선시대에 생긴 말
인 줄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 그러나 서울을 한성으로 부른 기록은 삼국시대 백제까
지 거슬러 올라간다 .
삼국사기에 따르면 백제 온조왕은 즉위 13 년째인 기원전 6 년에 한강 연안을 둘러보고
도읍을 정할 계획을 세웠다 . 그가 이듬해 정월에 그곳에 국도를 정하고 그곳을 한성 ( 漢
城 ) 이라 부른 데서 유래했다 .
바뀐 뜻
한성이란 지명이 중국에서 따온 것이라고 하기 쉬우나 사실은 삼국시대부터
써 오던 지명이었다 . 한성이란 곧 수도 서울을 의미하는 한문 표기다 .
보 기
- 옛날 조선시대의 한성 판윤은 오늘날의 서울시장에 해당되는 자리다 .
- 한성이 한양이 되고 한양이 서울이된 것인가 ?
931. 한 손
본 뜻
물건 두 개를 한 단위로 세는 것을 말한다 . 본래는 생선뿐만 아니라 배추 , 미
나리 등을 두 개를 묶어 세는 단위로 쓰이던 것이 오늘날에 와서는 생선 두 마리를 세는
단위로만 쓰인다 .
배추나 미나리 등의 채소는 짚으로 묶어서 ‘ 한 단 ’ 이라는 단위로 쓴다 .
바뀐 뜻
보통 큰 것 하나 , 작은 것 하나를 한 손에 쥘 수 있다고 하여 한 손이라고 한
다 . 생선을 소금에 절인 자반 같은 것은 내장을 다 빼고 큰 고기 안에 작은 것을 넣어
‘ 굴비 한 손 ’, ‘ 고등어 한 손 ’ 이라고 부른다 .
보 기
- 얘야 , 오늘 장에 가거든 고등어 한 손만 사 오너라 .
- 고등어 한 손에 얼마입니까 ?
932. 한약 한 제 ( 劑 )
본 뜻
제 ( 劑 ) 는 탕약 스무 첩을 일컫는 말이다 .
바뀐 뜻
이 말은 뜻이 바뀐 것이 아니라 널리 잘못 쓰이고 있는 말이다 .
흔히들 ‘ 한약 한 재를 지어 먹었더니 몸이 좋아지더라 ’ 하는 말들을 많이 한다 . 그러나 첩
약을 세는 단위는 ‘ 한 재 ’ 가 아니라 ‘ 한 제 ’ 이다 .
보 기
- 요즘은 십전대보탕 한 제에 얼마나 해요 ?
- 이번 아버님 생신날엔 보약 한 제나 해드려야 되겠어요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7 -
933. 한참동안
본 뜻
본래는 역참 ( 驛站 ) 에서 나온 말이다 . 한참은 한 역참과 다음 역참 사이의 거리
를 나타내는 말이었다가 나중에는 한 역참에서 다음 역참까지 다다를 정도의 시간을 나
타내는 말로 바뀌었다 .
바뀐 뜻
지금은 ‘ 상당한 시간이 지나는 동안 ’ 을 이르는 말로 쓰인다 .
보 기
- 약속 장소인 조계사 해탈문 아래서 한참동안 기다려도 그가 나타나질 않자 초조한
마음이 들었다 .
- 한참동안 너를 찾았는데 어딜 갔었느냐 ?
934. 한통속
본 뜻
한통속은 줄여서 ‘ 한통 ’ 이라고도 하는데 , 한통은 화살을 재우는 활의 한가운데
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뀐 뜻
후대로 내려오면서 본뜻보다는 서로 마음이 통하여 모이는 한패나 동아리를
가리키는 말로 더 널리 쓰이고 있다 . 대개의 경우 좋지 않은 골i 한패가 된 경우를 가리
킨다 .
보 기
- 이번 사건은 대기업과 도매상이 한통속아 되어 소비자를 농락한 거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
- 경마장 주변에는 사채꾼들과 경마 거간꾼들이 한통속이 되어 선婢3 시민의 주머니
를 노리고 있다 .
935. 한풀꺽이다
본 뜻
이불 호청이나 옷에 갓 풀을 먹여 빳빳하던 풀기운이 어느 정도 가신 상태를
말한다 .
바뀐 뜻
한창이던 기세나 투지가 어느 정도 수그러든 상태를 가리키는 말이다 . 바꿔
쓸 수 있는 말에는 ‘ 한풀 죽다 ’ 가 있다 .
보 기
- 그 사람 사업 시작할 때는 기세가 등등하더니 실명제 이후로 완전히 한풀 꺾였더구
만 .
- 스타 소리 듣던 작년까지만 해도 안하무인이더니만 올해 들어와서 인기가 주춤하니
까 완전히 한풀 꺾였던데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8 -
936. 할망구
본 뜻
지금은 사람들의 평균 수명이 점점 높아가고 있지만 멀지 않은 옛날만 해도
60 세를 넘기기가 어려웠다 . 그래서 만 나이로 60 세가 되면 환갑 ( 還甲 ) 잔치를 성대히 치
름으로써 그 동안 살아온 노고를 축하하고 또 앞으로의 장수를 기원했던 것이다 . 만 60 세
를 환갑이라 하는 것처럼 나이에 따라 각기 부르는 명칭이 따로 있는데 , 70 세를 고희 ( 古
稀 ) 라 하고 , 77 세를 희수 ( 喜壽 ) 라고 하는 것 등이 바로 그것이다 . 80 세는 이미 황혼으로
접어든 인생이라 하여 모년 ( 暮年 ) 이라 하고 , 81 세는 90 까지 살기를 바라는 나이라는 뜻에
서 망구 ( 望九 ) 라고 한다 . ‘ 할망구 ’ 라는 말의 유래를 여기에서 찾기도 하는데 , 할망구란 망
구 ( 望九 ․ 90 세 ) 를 바라는 할머니라는 뜻이라는 것이다 .
그런데 왜 유독 할머니만을 가리키는 할망구라는 말만 있는가 하는데 와서는 사회생물
학적 해석이 가능하다 . 옛날에도 남자보다 여자의 평균 수명이 높았기 때문에 나이 든 할
아버지보다 할머니들이 훨씬 더 많았던 연유로 연세 많은 할머니만을 지칭하는 말로 굳
어진 것이다 .
한편 88 세는 미수 ( 米壽 ) 라고 하였고 , 90 세는 모질 ( 耄 耋 ) 이라고 한다 . 모질의 글자 생김을
보면 금방 그 뜻이 이해가 갈 것이다 . 늙을 로 ( 老 ) 밑에 터럭 모 ( 毛 ) 를 씀으로써 몸에 난
터럭까지도 하나 남김없이 늙어버렸다는 뜻이다 .
바뀐 뜻
할머니를 조롱하거나 장난스럽게 이르는 말이다 .
보 기
- 옆집 할망구가 글쎄 나한테 같이 약수터나 다니자고 그러지 않겠어 ? 그러다가 누가
보기라도 하면 늙은이들이 연애한다고 할 거 아닌가 ?
- 엄마 , 머리 염색을 안 하니까 갑자기 할망구가 된 거 같아요 . 나이 드실수록 젊게 꾸
며야 마음도 젊어지시지요 .
937. 할증료 ( 割增料 )
본 뜻
백 가격에 얼마를 더 얹어내는 금액을 가리키는 百5e 한자어다 . 영어의
프리미엄 (premium) 에 해당하는 말이다 .
바뀐 뜻
기존의 정해진 요금에서 얼마를 더 내는 요금을 말하는데 보통은 교통 수단의
요금에 한해서만 쓴다 . ‘ 웃돈 ’, ‘ 추가금 ’ 등의 우리말로 바꿔 쓸 수 있다 .
보 기
- 자정이 지나면 모든 대중 교통수단에 할증료가 붙는다는 거 알아 ?
( 추가금을 내야 한다는 거 )
- 모범 택시를 탔는데 할증료까지 붙어봐 , 집에 도착할 때까지 미터기와 지갑을 번갈아
들여다보느라고 정신이 없어진다니까 .
( 추가금까지 붙어봐 )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의 어원
- 329 -
938. 함바
본 뜻
골_ 시대 때 토목 공사장이나 광산 등지에서 노동자들이 숙식을 하도록 임시
로 지은 건물을 ‘ 함바 ’ 라고 불렀다 . 함바는 본래 일본어 ‘ 한바 ( 飯場 )’ 에서 온 말인데 한자
어 그대로 하자면 ‘ 밥을 먹는 장소 ’ 인 셈이다 .
바뀐 뜻
토목 공사장이나 공장 등지에서는 지금도 골_ 시대 때 쓰던 용어들을 그대로
쓰는 경우가 많은데 함바도 그런 말 중의 하나다 . 뜻이 바뀐 것이 아니나 ‘ 가건물 ’ 같은
순우리말로 바꿔 쓰는 것이 좋을 듯싶다 .
보 기
- 한참 일하고 나서 배고플 때는 함바집 밥도 꿀맛이다 .
939. 함정 ( 陷穽 )
본 뜻
본래 이 함정 ( 陷穽 ) 이란 말은 짐승을 잡기 위하여 파놓은 구덩이를 가리키는
것이었다 . 순우리말로는 ‘ 허방다리 ’ 라 한다 .
바뀐 뜻
빠져 나올 수 없는 곤경이나 남을 해치기 위한 계략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
다 .
보 기
- 녀석이 그랜저에 , 운전기사에 , 핸드폰까지 들고 다니니까 믿었지 . 그런데 그게 함장이
었어 .
940. 함흥차사 ( 咸興差使 )
본 뜻
조선시대 태조 이성계와 태종 이방원에 얽힌 이야기다 . 태조 이성계가 왕비
소생인 여섯 아들을 제쳐놓고 계비 소생인 두 아들을 어여삐 여겨 막내인 방석을 세자에
봉했다 . 이에 불만을 품은 다섯째 아들 방원이 왕자의 난을 백s참 계비 소생인 두 왕자
를 죽였다 . 여기에 진노한 태조가 첫째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자신은 고향인 함흥으
로 돌아갔다 . 왕위에 오른 정종이 간곡히 청하여 모셔왔으나 뒤에 태종이 왕위에 오르자
태조는 또 다시 함흥으로 돌아가 버렸다 . 이에 태종이 여러 번 차사 ( 差使 ) 를 보내 태조를
모셔오려 했으나 태조는 차사가 당도하는 족족 죽여버리거나 가두어 두었다 . 이렇듯 함흥
에 간 차사 중에 아무도 돌아오는 이가 없자 누구도 차사로 파견되는 것을 꺼려했다 . 그
러나 그렇다고 태조를 그대로 함흥에 머물게 할 수는 없는 골W다 . 태종이 관리들을 모